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사진 게시판 : 직접 찍은 사진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림이나 스크린샷은 안됩니다. 사진의 비중이 적은 글은 다른 게시판을 사용해 주시고 사진엔 최소한의 설명을 달아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사진 게시판 바로가기

풍경, 여행
2017.10.08 04:08

한번에 몰아 올리는 대만 여행기

profile
조회 수 257 댓글 20

긴 추석 연휴를 이용해 처가 식구들과 함께 대만을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왜 대만이냐면 제가 대만을 좀 안다는 이유로. 

 

전에 올렸던 대만 사진이랑 중복되는 건 어지간하면 다 뺐어요. 그리고 사진은 많지만 다 합쳐서 8MB 정도입니다. 리사이즈만 잘하면 사진 많이 올릴 수 있어요.

 

혼자나 두명이서 가는 여행이야 익숙하지만, 한번에 다섯명이 움직이자니 이것도 보통 일이 아니네요. 

 

20171001_211923.jpg

 

길을 잃어버리면 비상금으로 택시타고 바로 오라고 주소를 준비했습니다. 복잡한 한자를 손으로 쓰자니 못 알아먹을듯 하여 깔끔하게 프린터로 뽑기로 했는데. 왜 저거 하나 뽑는데 일러스트레이터를 켜는 걸까요. 마누라가 어도비 빌런인듯..

 

20171002_132013.jpg

 

시작은 송산공항 2층의 똠양꿍. 유심 줄이 너무 길어서 일단 밥부터 먹기로 했어요. 이것저것 많이 들어가고 맛도 좋은데 단점은 가격이 좀 나간다는 거. 거기에 봉사료도 따로 받아요.

 

20171002_135249.jpg

 

공항 화장실에서 본 선진문물. 오오오 다이슨이 수도꼭지도 만드나 하고 찍었는데, 알고 보니 저건 단순한 수도꼭지가 아니라 핸드 드라이어를 달아둔 거더라구요. 씻고 바로 말릴 수 있으니 좋겠지만 하나하나 따로 설치하려면 돈이 좀 나갈 듯.

 

 

20171002_144814.jpg

 

숙소 체크인을 기다리면서 85도. 대만의 로컬 카페입니다. 여기에선 바다소금 커피를 꼭 드셔보세요. 단짠단짠한게 커피믹스의 완전체를 보는 듯 합니다. 땀흘리며 일하는 분들 간식용으로도 좋을것 같은데.

 

20171002_164505.jpg

 

숙소 건물은 아무리 봐도 허름합니다. 사실 대만 건물의 상당수가 저래요. 기후 특성상 후줄근하게 보일 수밖에 없거든요. 거기에 복도도 영 별로입니다. 그런데 안에 들어가면 인테리어는 한국 수준으로 잘해놔요.

 

20171002_164203.jpg

 

꼭대기층에 위치한 아파트 하나를 빌렸습니다. 엄청 넓은 베란다에서 타이페이의 랜드마크인 타이페이 101이 보인다는 장점이 있죠. 아래에서 설명할 사건 때문에 타이페이 101에 대한 이미지가 영 안좋아졌지만.

 

20171002_215556.jpg

 

밤에 보면 이렇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아주 멋져 보였죠. 실제로 멋지기는 합니다. 

 

20171005_234149.jpg

 

그리고 타이페이 101이 보이는 베란다를 쓰는 방법. 술 마시는 사람이 있었다면 저기서 맥주 한캔씩은 꼬박꼬박 따지 않았을까 싶네요.

 

20171002_175652.jpg

 

다시 돌아와서. 첫날은 간단히 시내 구경만 하기로 했어요. 어느 나라를 가던 다 그렇겠지만, 대만도 엄청 비싼 동네를 가면 입이 쩍 벌어지도록 잘해놓거든요. 이건 루이비통 모래액자.

 

20171002_184013.jpg

 

대만에 유명한 기업들은 많죠. TSMC부터 시작해서 ASUS/기가바이트/MSI 기타등등이 다 대만 회사니까.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성품서점이 있다는 걸 대만 사람들이 가장 자랑스럽게 생각해도 될거라고 감히 말해 봅니다. 책부터 시작해서 별의 별 물건을 다 파는 건 교보문고-핫트랙스와 같아 보이지만, 셋팅해 둔 수준과 양과 시스템이 달라요. 

 

위 사진은 갈때마다 침만 흘리고 돌아오는 세바스티앙 살가도 사진집. 제네시스 한권만 사고싶다..

 

20171002_185621.jpg

 

스테들러 만년필을 전시해 놨습니다. 써봤습니다. 지금까지 파카/라미의 최하위 모델에 만족했던 스스로가 부끄러워졌습니다. 부드럽고 매끄럽고 유연하고 경쾌하고 거침없이 펜이 나가네요. 다만 글씨 쓸 일이 없고 돈도 없어서 사진 않았어요.

 

20171002_204705.jpg

 

저녁은 팀호완. 홍콩 본점은 미슐랭 가이드 별을 받은 곳이죠. 홍콩까지 안 가고 대만에 와도 먹을 수 있습니다. 대만 딤섬 하면 딘타이펑을 많이들 떠올리시는데, 거기가 질렸다면 여기도 괜찮아요.

 

20171002_200746.jpg

 

가운데에 3개 있는 돼지고기 만두가 유명한 메뉴지만, 그거보다는-

 

20171002_201243.jpg

 

왼쪽 아래의 저 새우 만두. 녹아요. 입에서. 입이 녹는건지 만두가 녹는건지. 하여간 녹아요.

 

20171003_232415.jpg

 

성품서점 한정판 사과 탄산수. 대만 물가를 감안하면 비싸지만 그 값을 충분히 합니다. 물 대신 마시는 탕진잼을 누려보고 싶네요.

 

 

20171002_214234.jpg

 

마트에서 발견한 카스. 아 이런데까지 한류하지 말아주세요. 대만에 좋은 맥주도 많은데 왜 그래요. 일본 맥주도 엄청 싸게 들여오면서 저런거 전시해둘 공간이 아깝지도 않나요.

 

20171005_232610.jpg

 

하지만 코리안-스타일-프라이드-치킨은 인정. 제발 비빔밥 김치 말고 양념치킨 밉시다. 

 

20171004_221453.jpg

 

 

마트에서 발견한 괴상한 물건. 저 퀘이커 브랜드를 아시는 분들은 아실텐데, 그게 왜 인삼이랑 영지버섯까지 있는거죠. 이런 동양적인 식품에 퀘이커 아저씨라니 뭐가 전혀 안 어울리는데.

 

20171004_223649.jpg

 

 

대만이 과일이 싼건지는 잘 모르겠으나, 어쨌건 여기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과일이 있는 건 사실이죠. 오른쪽의 용과는 한국 부페에서 냉동된 것으론 먹겠지만, 신선한 생과일은 역시 동남아를 가야.

 

20171002_221015.jpg

 

이건 패션후르츠. 엄청 맛있는건 아닌데 한국에선 못먹는거라 생각하니 숟가락이 가집니다. 

 

20171002_221019.jpg

 

하지만 무엇보다 와사비망고.. 아니 잘 익은 망고. 한국에선 이제 망고 못 먹을 것 같네요.

 

20171003_121004.jpg

 

다음날은 택시를 대절해서 돌아다녔습니다. 대만에서 택시 탄건 이번이 두번째고 택시 투어는 처음인데, 기사분이 엄청 친절하고 좋더군요. 전에 불미스런 사건도 있었지만 그건 불법 택시였기도 하고...

 

한국 사람들이 잔뜩 돌아다니는 예류에서 사진 몇장 찍었지만 얼굴이 나오는 건 빼고, 남은 건 바닥에서 멸치 말리는 것 뿐이네요.

 

20171003_122207.jpg

 

인원 수가 많다보니 먹을 수 있는 음식의 종류가 달라지더라구요. 해산물 가게에서 세트로 시키는 건 일정 인원은 되야 가능한 일이겠죠. 

 

한국에서 관광지의 큰 가게에 들어가 시키면 바가지/질 떨어짐/불친절을 걱정하게 되는데 여긴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일단 해산물이 신선하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뭐.

 

20171003_152743.jpg

 

다음은 역시 대만 좀 아는 분들은 당연히 알고 있을 스펀. 저는 미신 같은건 질색이라 천등 날리는 것도 전혀 관심이 없었으나.. 이게 단순히 기원이 아니라 '놀이'라고 보면 좀 이야기가 달라지네요.

 

한국 사람 많이 상대해봤을 것 같은 '가용엄마 천등'에서 해봤는데, 사진 포즈를 이끌어나가는 솜씨가 아주 능숙했어요. 천등값이 2배로 더 비쌌다고 했어도 아깝지 않았을 듯.

 

20171003_170312.jpg

 

저는 누가는 좋아하는데 누가 크래커는 별로.... 그냥 누가의 순수한 맛을 즐기고 싶거든요. 이번에도 선물용으로 몇개 산게 다 누가입니다.

 

20171003_174831.jpg

 

이것 역시 다들 아는 지우펀. 그리고 지우펀의 뻔한 사진. 그냥 '쥬펀'이라 쓰지 왜 지우펀인가.. 하는 의문이 항상 남지만, 사람 많이 지옥펀이라 갖다 붙인 걸 보면 납득은 됩니다.

 

20171003_200311.jpg

 

시간이 남아서 타이페이 101에 갔습니다. 전망대는 1시간 넘게 줄을 서서 표를 사야 1시간 30분 뒤 입장이 가능한데, 정작 그 옆에 자동판매기에서 한국어로 된 안내를 보며 살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분들이 많더군요. 

 

일단 입장권부터 질렀습니다만 너무 비싸요. 1사람당 600대만달러. 그 돈으로 딘타이펑에 가서 만두 먹으면 배부를거에요. 그리고 그 딘타이펑조차도 대기가 70분이라고 나와 있어서 대충 푸드코트에서 한끼. 

 

20171003_212447.jpg

 

101은 전망대로서의 가치는 상당히 훌륭하지만, 입장료가 비싼데다 여기저기 사람을 우롱한다는 느낌이 너무 크네요. 입장할때 찍은 사진은 따로 돈주고 사야 하고, 한정판 나노블럭은 겁나 비싸고... 그러니 저런 댐퍼나 구경합시다.

 

20171003_214434.jpg

 

VR 체험. 당연히 돈 내야 합니다. 사실 그보다는 MSI 시스템이라서 한장.

 

20171003_215445.jpg

 

전망대 아래층에선 값비싼 산호니 옥 같은 장식들을 전시해 놨습니다. 몇천만원~몇억원짜리를 쭉 깔아둔 다음 몇십만원짜리를 보여줘서 구입을 유도하는 전략이 영 마음에 들지 않네요. 그냥 예술품으로만 놓고 봐도 제 취향은 절대로 아니지만. 

 

20171004_121235.jpg

 

 

잉거 만두가게. 작년에 갔을 때 정말 맛있는 만두를 먹었었는데, 그때는 어지간한게 다 팔리고 남은 걸 대충 산거라 무슨 맛을 샀었는지를 모르겠네요. 고기만두는 그냥 무난하게 맛있는 편.

 

20171004_122713.jpg

 

포켓몬 음료수 자판기.

 

 

20171004_123440.jpg

 

 

잉거는 도자기 마을이지만 첫인상은 역시 길 옆의 가로수죠. 여기에선 간단하게 국그릇 4개 정도만 구입.

 

20171004_123830.jpg

 

모니터 테스트할때 쓰던 사진의 찻잔들이 아직도 있네요. 근데 날씨가 흐려서 그런가 그때 그 색은 안나옵니다.

 

20171004_165719.jpg

 

신베이터우 온천갔다 내려오면서 들린 카페. 카페 이용 시간 제한이 있고, 미니멈 차지가 있다는 것까진 이해해 주겠는데, 커피가 맛이 없어요. 이게 체인점이던데 다 맛이 없을듯. 카페라기보다는 밥이랑 빵이 주력인것 같기도 하고.

 

20171004_183540.jpg

 

단수이에서 먹은 망고빙수. 원래는 아이스몬스터를 좀 갈까 했으나 홈페이지를 검색해 보니 작년에 비해 매장 수가 줄어든것 같더라구요. 이거나 저거나 빙수는 빙수지 하고 한그릇.

 

20171004_192655.jpg

 

단수이에서도 해물 식당. 혼자였으면 그냥 자잘한 음식들이나 먹어서 대충 끝냈을텐데, 인원이 늘어나니 이런것도 먹을 수 있습니다.

 

20171004_193314.jpg

 

궁보지정. 혹은 궁바오지딩. 이걸 먹어본게 몇년만인지 모르겠네요. 가게마다 맛은 제각각이지만.

 

20171004_193318.jpg

 

양념이 오묘한 조개요리.

 

20171004_194034.jpg

 

그냥 고등어인듯

 

20171004_194254.jpg

 

생선이 오래되서 흙 냄새가 나지만 강렬한 탕수 소스의 맛으로 커버가 됩니다. 

 

20171004_231039.jpg

 

단수이까지 왔으니 당연히 대왕 카스테라를 먹어야지. 유행은 지났지만. 이라 생각하고 한입 먹었는데, 한국에 지점이...? 저기는 범람하는 양산형 대왕 카스테라와는 다르겠지요.  

 

20171005_132534.jpg

 

산 아래는 날씨가 괜찮았는데, 양명산에 오르니 안개가 잔뜩 껴서 사일런트 힐이 됐습니다. 산행은 아쉬웠지만 휴게소에서 파는 우육면이 상당히 괜찮더군요. 정통 우육면이라기보다는 이것저것 넣은 편인데 그게 오히려 한국 사람 입맛이 더 잘 맞는 듯.

 

20171005_171048.jpg

 

언제 봐도 시스템이 좋은 딘타이펑. 이번에 가니 더 업그레이드된것 같더군요. 돼지갈비 덮밥은 제가 가장 좋아하는 메뉴입니다. 만두는 못 먹어도 저건 먹어야 할 정도로.

 

20171005_171108.jpg

 

국물이 필요하다 싶어서 시킨 탕. 먹을만 하네요.

 

20171005_171140.jpg

 

주인공 소룡포.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20171005_171444.jpg

 

물만두인줄 알았는데 그냥 야채만두네요.

 

20171005_171655.jpg

 

내 안에 새우 있다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슈마이.

 

20171005_172032.jpg

 

이건 게살 소룡포입니다. 게 모양의 밀가루 반죽이 보이시죠.

 

20171005_173318.jpg

 

한가지 아쉬운 건 반찬삼아 시켰던 오이김치가 괘나 늦어서 후식으로 먹었다는 거.

 

20171005_183638.jpg

 

나오면서 들린 우산가게. 비가 자주오는 대만 특성상 좋은 우산이 있을거라는 판단하에 들렸는데.. 우산이 가볍고, 든든하고, 예쁜 건 둘째치고. 여기에서 우산 파는 청년이 영어를 겁나 잘해요. 한국인들이 몰려와서 보고 있으니 되게 유창하게 영어로 설명해요. 제가 지금 특정 직업을 폄하하려는 건 아닌데, 왜 이런 인재가 우산을 팔고 있는거지? 싶을 정도에요.

 

20171006_105022.jpg

 

마지막 날. 숙소 근처 25th corner 카페에 들렸습니다. 처남이 커피를 하니까 아무래도 카페에 관심이 갈 수밖에 없잖아요. 옆의 자동차 정비소는 좀 무서운 곳이더군요. 기본이 벤츠고 무르시엘라고도 봤습니다.

 

20171006_104818.jpg

 

 

여기에선 이렇게 콩을 볶습니다. 처남 소감은 '이것이 커피다' 바꿔 말하면 다른건 커피로 인정 못한다는 소리. 맛이 상당히 괜찮아서 대만 올 일 있으면 일부러 여기까지 내려오...기는 쉽지 않겠군요. 번화가에 위치한 곳은 아니라서.

 

20171006_104303.jpg

 

사장인지 직원인지 모르겠으나, 카페를 혼자 지키고 계시던 분한테 '얘가 커피 하는 애거든? 그래서 우리가 대만와서 커피 많이 마셔 봤는데, 여기가 가장 맛있어!'라고 해줬더니 너 중국어 잘하는구나 하면서 서비스로 빵을 내줬습니다. 

 

근데 이건 제가 정말 중국어를 잘해서 그런게 아니고 그냥 외국인들이라 서비스 아닐까 싶네요. 거 왜 우리도 명백한 외국인이 '오우 이거 마시써요'이러면 하다못해 단무지 한쪽이라도 더 주고 싶고 그렇잖아요.

 

20171006_112248.jpg

 

마무리는 아종면선의 곱창국수. 본점은 못가고 널널한 분점입니다. 이것까지 해서 마누라가 대만가서 먹고 싶다는 건 다들 먹은 듯. 

 

대만이 날씨 더운거랑 습도 높은거랑 벌레 많은거만 빼면 참 좋은데.. 뭐 이런 기후 덕분에 과일이 풍부하다는 걸 빼놓을 순 없겠군요.

 

요새 젊은 연령대에서 타이페이 여행 자주 가는 것도 다 그만한 여유가 있으니, 해외여행 고민중이신 분들은 한번 생각해 보심이.


TAG •

  • profile
    늘푸른해리      히후미 귀여워요 히후미 2017.10.08 09:32
    여행기 잘보고갑니당.
    원래 동남아 쪽에는 큰 관심이 없었는데 이 글을 보고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profile
    낄낄 2017.10.08 12:26
    대만은 동남아 중에서는 그나마 북쪽(?)이라 부담이 좀 덜해요
  • profile
    라임베어      성공한 사람은 포장되어 일반인을 망친다. 2017.10.08 10:24
    곱창국수 진짜 맛있어보여요 ㅠㅠ

    대만도 먹는 여행하기 참 좋아 보이는것 같아요.
  • profile
    낄낄 2017.10.08 12:26
    어딜 가던 먹는게 가장 크지요.
  • profile
    title: 로리콘Kylver      ヾ(*´∀`*)ノ   Ryzen 1700!!! 2017.10.08 10:38
    오오... 잘 즐기고 오셨군요....
    역시 먹는게 남는것인만큼 먹을것 사진들이.... (추릅)
  • profile
    낄낄 2017.10.08 12:27
    상당수는 한국에서 못 먹는거라, 기회 있으면 먹어야지요
  • profile
    title: 로리콘설아      ShellCat ː 雪雅 - 1st shell 2017.10.08 11:08
    패션 후루츠는 요즘 뷔페집 가면 자주 보입니다.
    현지라고 해야 할지..맛차이가 얼마나 날지를 모르겠지만...
  • profile
    낄낄 2017.10.08 12:26
    그것도 다 냉동 후 해동인걸로 알고 있어요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7.10.08 12:17
    가족단위 여행은 맛집의 스케일이 다르네요.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 profile
    낄낄 2017.10.08 12:27
    좋은 사진은 아닌것 같아요. 이번엔 진짜 사진 각잡고 찍은게 없네요
  • profile
    (유)스시 2017.10.08 12:39
    일본은 이제 질려서 해외여행 간다면 제일먼저 가보고싶은곳인 대만인데 다양한 사진들 잘봤습니다. 올해안에 가는게 목표인데 동기부여가 되었네요
  • profile
    낄낄 2017.10.08 13:31
    일본에서 대만 가기는 여러 모로 좋지요
  • profile
    Moria 2017.10.08 14:54
    카스 레몬이라니 너무하네요ㅠㅠ
  • profile
    낄낄 2017.10.08 18:30
    대만 맥주가 괜찮은데도 저러니.. 아쉽더라구요
  • profile
    Yukirena      유키레나에요! 2017.10.08 15:58
    전 대만을 4일치를 3일동안 다녀오는 변태 일정으로 다녀오는 바람에 첫 날부터 고생을 좀 많이 했었네요.
    자유여행으로도 가보고는 싶지만 뭐가 있는지 아는게 전혀 없네요...
  • profile
    낄낄 2017.10.08 18:29
    대만은 다녀온 사람들이 정리해둔 글이 워낙 많아서.. 하루만 맘먹고 찾으면 답이 다 나와요
  • profile
    카시코마 2017.10.08 16:07
    저도 대만 가보고 싶긴 한데 문제가 언어 문제라서 간단한 영어정도로 통용이 될려나 싶어요
  • profile
    낄낄 2017.10.08 18:29
    수도 타이페이에서 젊은 사람들은 영어 좀 합니다. 그리고 일본어 하는 사람도 가끔 보입니다.

    다른 지역은 모르겠네요
  • profile
    Touchless 2017.10.08 21:26
    홍콩의 건물, 음식 + 동남아의 나무, 과일을 더한 것이 대만이라는 느낌이군요.
  • profile
    낄낄 2017.10.09 11:00
    사람이 가장 커요.. 중국어 하지만 중국보다 훨씬 낫습니다.


  1. 카메라 데뷔 겸 북해도...

          회사 대표님이 주신 소니 a7ⅱ의 렌즈를 샀습니다. 앞으로 찍을것들을 생각...
    Date2017.10.08 풍경, 여행 By(유)스시 Reply19 Views373 file
    Read More
  2. No Image

    한번에 몰아 올리는 대...

    긴 추석 연휴를 이용해 처가 식구들과 함께 대만을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왜 대만...
    Date2017.10.08 풍경, 여행 By낄낄 Reply20 Views257
    Read More
  3. 동네 분식 가게

    지난주에 불현듯 쫄면이 먹고 싶어져서 이 근처에 쫄면하는 집 없나 하고 뒤져봤...
    Date2017.10.08 고기(음식) By낄낄 Reply4 Views383 file
    Read More
  4. 차를 세차를.

    차를 빌렸는데 옆에가 다찌글 찌글에   뒤에도 긁히고   앞에  휠은 세이굿바이고...
    Date2017.10.06 일반 Bytitle: 저사양노코나 Reply3 Views557 file
    Read More
  5. 닌텐도 DS Lite

    민족의 대명절이라는 추석이 다 지나가고 있습니다. 그런 상황에 저는 급성 편도...
    Date2017.10.05 시스템, 아이템 By마커스 Reply2 Views616 file
    Read More
  6. GS25 추석반상 도시락

    브런치용으로 사 먹은 요즘 화재의 도시락입니다. (https://gigglehd.com/gg/bbs/...
    Date2017.10.05 고기(음식) By호무라 Reply19 Views675 file
    Read More
  7. 10.4.

                                                                               ...
    Date2017.10.05 풍경, 여행 Byquadro_dcc Reply2 Views182 file
    Read More
  8. 추석날 아침에 본 채운

    오늘도 아침 운동을 하러 가서 스트레칭을 하며 하늘을 보는데 무지갯빛 구름이 ...
    Date2017.10.04 풍경, 여행 By아즈텍 Reply6 Views158 file
    Read More
  9. 9월 근황...

    연휴가 시작되었네요 조카들이 없어서 다행입니다. -근황글이라고하는데 그냥 아...
    Date2017.10.04 일반 Bytitle: 철컹철컹화성 Reply5 Views197 file
    Read More
  10. 노루 먹부림 (3)

      학식 신메뉴인 울면. 울면이라긴 보단 퓨전풍의 나가사키짬뽕에 가깝더군요. ...
    Date2017.10.03 고기(음식) Bytitle: 공돌이노루 Reply24 Views387 file
    Read More
  11. 코스트코 데리야끼 치...

                  오늘 리뷰할 건 코스트코 데리야끼 치킨 덮밥입니다. 막 나온 신...
    Date2017.10.02 고기(음식) By호무라 Reply20 Views639 file
    Read More
  12. 9월 사진 정리 ... (빈약)

    이번달은 죽어라 부려먹히는 바람에 사진 찍는대신 쉬었더니 촬영 컷 연사 포함해...
    Date2017.10.01 풍경, 여행 ByLoam Reply2 Views277 file
    Read More
  13. 달밤에 체조... 아니 ...

    이렇게 달이 뜬 야심한 주말 밤에 방에서 뒹굴뒹굴 있어야할 시간에  아버지와 함...
    Date2017.09.30 일반 By시노부 Reply6 Views164 file
    Read More
  14. 임천당 스위치를 샀습니다

    어제 오늘 빅카메라에서 스위치 추첨으로 판다는 소식을듣고 반호기심 삼아서 갔...
    Date2017.09.30 지름, 득템 By카시코마 Reply10 Views552 file
    Read More
  15. 오늘의 용산

    제가 서울에서 가장 가기 귀찮은 장소라면 용산이 있습니다. 이유 없이 가기가 귀...
    Date2017.09.30 일반 By낄낄 Reply15 Views568 file
    Read More
  16. 영생 3003 만년필

    오늘 소게할 건 영생 3003입니다. 파이롯트 프래라의 카피판입니다.하지만 가격...
    Date2017.09.29 지름, 득템 By호무라 Reply4 Views467 file
    Read More
  17. x299용 메모리 도착!

    TridentZ RGB 4000mhz 64GB 보드도 주문 했고 이제 시피유만 남았네요 10월말에 ...
    Date2017.09.29 지름, 득템 ByDeath Reply18 Views482 file
    Read More
  18. 추석맞이 지름

          저번에 물건 팔아먹고 화딱지 난 이후로 중국집 쿠폰 50장 모아서 팔보채 ...
    Date2017.09.29 지름, 득템 Byjancook Reply10 Views45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3 Next
/ 83

최근 코멘트 30개
neon
08:25
아엠푸
08:22
슬렌네터
08:18
에이엔
08:18
마라톤
08:08
quadro_dcc
08:05
TundraMC
07:52
quadro_dcc
07:48
quadro_dcc
07:48
백원이닷
07:47
단순한생각
07:08
단순한생각
07:07
여량
07:02
청염
07:02
여량
07:02
아라
06:47
스팅
06:41
칼토로스
06:36
케닌
06:09
츠쿠모땅
05:41
츠쿠모땅
05:36
츠쿠모땅
05:35
PLAYER001
05:31
츠쿠모땅
05:28
썬더스
05:28
rnlcksk
05:00
포인트 팡팡!
04:08
PHYloteer
04:08
청염
04:02
낄낄
03:42

MSI 코리아
다나와 커뮤니티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