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일반, 잡담
2018.05.16 14:17

천둥번개가 무서운 이야기...

profile
역률 https://gigglehd.com/gg/2879864
서민릿지 1600 / AB350m-pro4 / 8gb / GTX950 서-민 시스템입니다.
조회 수 313 댓글 10

i11360988997.jpg

 

오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네요.

그래서 천둥번개가 무서워진이야기를 해보려는데요.

 

때는 군생활 할시절 2013년 언젠가였을거에요.

저는 공군 모 부대에서 군생활을 했는데, 그날도 오늘처럼 천둥번개를 동반한 엄청난 폭우가 내리는날이었어요.

어느날처럼 선임이랑 우산을 같이 쓰고(씌어주고) 출근을 하는길이었는데요.

정말 제 발앞에 번개가 떨어지는걸 봤어요.

엄청난 굉음과 함께..

그순간 저와 같이있던 선임은 균형을잃고(우산도 놓친채로) 바닥에 쓰러졌고

그 광경을 정비대 게이트 초소근무를 서던 이름모를 헌병 병사가 지켜보고있었죠.

그 헌병의 얼굴이 슬로모션처럼 보였는데 마치 '쟤네들 괜찮은가?' 우려섞인 표정으로 보고있었어요.

 

정말 번개가 떨어지고 우리가 쓰러지고 헌병 병사의 얼굴을 본것은 찰나의 순간이었을텐데

그 순간이 아주 느리게 슬로모션으로 지나갔죠.

 

그러곤 그냥 주저앉아서 비맞고 가만히있다가 우리둘이 약속한듯이 사무실까지 뛰었어요.

우산도 버려둔채로..

 

사무실에 도착해서는 서있을 힘조차없었어요. 아마도 제 삶에서 가장 죽음의 문턱에 가깝게 갔던순간이지 싶네요.

우리둘은 그렇게 사무실 바닥에 주저앉아서 입을 열고 처음한 말이 "우리 살아있냐?" 이거였어요.

 

그 이후로 정신적 후유증이 남았는지 천둥소리와 번개가 번쩍거리면 움찔움찔하고

비소리만 들려도 왠만하면 야외에 있고싶지 않았어요.

 

물론 지금은 제대한지 상당히 오래되어서 그때보단 많이 좋아졌어요. 그래도 움찔움찔하네요.

딱히 천둥소리나 비오는날을 유쾌하게 받아들이지는 못하는것 같아요.

두어걸음만 더 전진했으면 직격뢰를 맞았을 것이고 지금 여기 앉아서 이런 글도 쓰지못했겠어요.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군부대에는 고층건물이없어서 시가지에 비해 비교적 취약할 수 있다곤 생각합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군생활하며 직간접적으로 번개를 경험하는 썰도 많은것도 이런점과 일맥상통한다고 생각해요.

 

기글회원님들 중에서도 저와 비슷한 경험하신분이 계실지도 모르겠어요 .ㅎㅎ

 



  • profile
    title: 용사님카토메구미      안녕하세욤.   PC 모르는 늅늅입니다.! 2018.05.16 15:28
    저도 번개 소리 무섭 ..ㅠ
  • profile
    Retribute      안녕하세요 좋은날입니다 (goo.gl/P2gzak)     2018.05.16 15:31
    천둥번개 치는 날이면 거치형으로 쓰던 999K 안테나에 번개 꽂혀서 행보관이랑 가설병들이 삽질했던 기억나네요

    안테나랑 무전기 갈아끼운다고 몇날 몇일을 고생했던지... 통신근무 서는 내내 안쓰러워 보였습니다
  • profile
    부천맨 2018.05.16 16:05
    제가 조하네스버그(남아공) 살 때는 번개칠 때 전화기랑 모뎀(ADSL 2003년)들 다 터지고 불타서 여러 번 새로 샀네요.
    거기는 일년에 약 300명이 번개 맞고 사망합니다.
  • profile
    역률      서민릿지 1600 / AB350m-pro4 / 8gb / GTX950 서-민 시스템입니다. 2018.05.16 17:26
    300.. 어마어마하군요...
  • profile
    ChrisR      고전 인디, CD 수집가 혹은 문찐 문과 2018.05.16 16:12
    번개를 7번 맞고 안 죽은 사람이 있다는데, 현실은 -_-
  • profile
    OrakiO 2018.05.16 16:32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이거 참 ...

    저도 교통 사고로
    "횡단보도" 에서 건너다 십칠메다 날아간 뒤,
    근 한 2년 정도 횡단보도에 차가 오기만 하면
    깜짝 깜짝 놀라는 증상이 있었더랍니다.

    이건 인지하는 속도보다 몸이 먼저 기억하는 수준.
  • profile
    역률      서민릿지 1600 / AB350m-pro4 / 8gb / GTX950 서-민 시스템입니다. 2018.05.16 17:26
    그게 참 고통이죠.. 오래가기도하구요
  • profile
    OrakiO 2018.05.16 18:37
    이건 시간이 해결해주는 수 밖에 없더랍니다.
  • profile
    남겨진흔적 2018.05.16 23:00
    번개가 진짜 코앞에서 떨어지면 쿠구궁이 아닌 쾅하는 폭탄터지는 소리가 나죠..
    아직도 기억나는게 중학교 쉬는시간에 애들이랑 창문으로 운동장쪽 보면서 얘기하고있었는데 한가운데에 번개가 떨어져서 정말 놀랐었던..
    한 100m정도 거리가 있음에도 그정도인데 코앞이면 얼마나 놀랐을까요..
  • profile
    역률      서민릿지 1600 / AB350m-pro4 / 8gb / GTX950 서-민 시스템입니다. 2018.05.16 23:30
    맞습니다.. 정말 혼비백산이 어떤건지 몸소느낀기분이었어요.
    눈앞이 화이트아웃되듯 하얘지고 ..
    확실히 평범한 경험은 아니었던거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27일] MSI 트윈프로져 USB 메모리를 20분께 드... 8 낄낄 2018.05.14 325
18314 일반, 잡담 결국 그냥 샀습니다... 8 title: AMD슈베아츠 2018.05.16 407
18313 등산로(장터) int20h가 여는 사과상점/기타상점 12 file int20h 2018.05.16 388
18312 일반, 잡담 의자 고민하다 담배시작할판.. 15 title: AMD슈베아츠 2018.05.16 283
» 일반, 잡담 천둥번개가 무서운 이야기... 10 file 역률 2018.05.16 313
18310 일반, 잡담 흠. 번개 해볼까양 25 title: AMD0.1 2018.05.16 237
18309 일반, 잡담 천둥 번개까지 치는 화끈한 비군요. 4 title: 문과호무라 2018.05.16 167
18308 일반, 잡담 이런. 비가 무섭게 쏟아지네요. 8 file title: 학살자평범한드라이버 2018.05.16 144
18307 유머, 볼거리 대한민국 사진대전 대상 수상작 19 file 낄낄 2018.05.16 594
18306 일반, 잡담 오늘 비가 너무 많이 오는듯 12 file title: AMD0.1 2018.05.16 193
18305 방구차 Lte 속도 잘나오네요. file conix 2018.05.16 148
18304 일반, 잡담 水요일.. 8 file title: 용사님카토메구미 2018.05.16 188
18303 일반, 잡담 수료식 기념 간단히 생존신고 하고 갑니다. 3 title: 이과dmsdudwjs4 2018.05.16 168
18302 일반, 잡담 플스 SSD 장착 후기 18 나이 2018.05.16 507
18301 일반, 잡담 맙소사... 광고가 참 재수.. 8 file 3등항해사 2018.05.16 574
18300 일반, 잡담 나눔 추첨 결과입니다. 4 file title: 명사수먀먀먀 2018.05.16 257
18299 일반, 잡담 음.. 이번에 더치 기구 새로 가져 온게 생각보... 9 file title: 용사님스파르타 2018.05.16 184
18298 일반, 잡담 나눔을 가장한 이벤트! 드디어 마감일 이네요 &... 5 file R.Review 2018.05.16 168
18297 일반, 잡담 이제 민간인 입니다.! 34 title: 용사님스파르타 2018.05.16 316
18296 일반, 잡담 펜티엄4에.. 11 file 노코나 2018.05.15 377
18295 일반, 잡담 김두한의 최후를 연주하는 톰 과 제리 3 3등항해사 2018.05.15 265
18294 일반, 잡담 국내 캡쳐보드 시장이 죽은것 같군요. 18 file title: 학살자평범한드라이버 2018.05.15 520
18293 일반, 잡담 축하드립니다. 3 file 제한회원 2018.05.15 239
18292 일반, 잡담 저녁시간 뒤에 나온 스마트폰 펌업은 처음봅니다 5 Blackbot 2018.05.15 365
18291 일반, 잡담 내일 휴강이네요 헠헠. 6 file title: 용사님카토메구미 2018.05.15 218
18290 등산로(장터) XHDATA D-808 라디오 팝니다. 14 file 쮸쀼쮸쀼 2018.05.15 265
18289 일반, 잡담 알리발 블루투스 리시버입니다 10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8.05.15 331
18288 일반, 잡담 제 인생 최악의 노트북 16 file title: 파오후프레스핫 2018.05.15 599
18287 일반, 잡담 부자되기 VS 부자 지키기 17 title: 로리콘허태재정 2018.05.15 448
18286 일반, 잡담 시디즈를 대체할수 있는 의자를 찾는중... 17 file title: AMD슈베아츠 2018.05.15 380
18285 일반, 잡담 S펜 필압 조절하니 괜찮은것 같아요 24 file 초딱 2018.05.15 2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5 Next
/ 615

최근 코멘트 30개

MSI 코리아
다나와 커뮤니티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