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근 십년전만 해도 구타, 가혹행위...

아니, 십년도 아니고 5년전만해도 심했는데

사실 저 군복무 중일때는 구타 가혹행위는 거의 없다는건 거짓말이고

 

구타는 한번도 없었습니다. 

집합도 간부에 의해서 아니면 없었고

욕설도 용인하는 범위 내에서 봐줄 정도로 하고 들었고...

 

저랑 나이 차이가 서너살만 차이나는 사람 얘기를 들어도

군대에서 어땠냐는 말을 하면 "많이 맞았다"가 절대적이더라구요.

 

사실 저 있던 부대가 현행 작전 부대여서 경호작전 나갈때 수류탄 실탄을 자주 써서

사람간에 위험요소는 최대한 줄이려고 서로 잘하는 그런것도 없지는 않겠죠

근데 약간 후방으로 내려온 FEBA부대에서도 똑같이 구타 가혹행위는 없었습니다.

 

이거는 약간 저 학생때랑 비교가 되기도 한데

학생때 십년도 안된 최근까지만 해도

야자를 무단으로 빠지거나 하면 다음날 불려서 어디 창고방 같은데서 당구채로 패던 선생님도 많았고

젊은 여선생님은 심지어 저랑 친구들을 엎드려뻗쳐 시켜놓고 옆구리를 발로 차서 넘어뜨리기도 할 정도로

폭행이 많았거든요...

 

군대에서는 오죽했을까요 저 학생때 선생님들한테 맞은거에 배로 더 심했겠죠

 

근데 솔직히 2년정도되는 시간동안에 군대가 그만큼 바뀐거는 기적이라고 봐도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102 보충대대에서 처음 신교대에 들어오고 그 계단을 올라갔을때 그 기분은 지금도 안잊혀지는데

크리스마스때여서 서로 웃고 유치하기는 해도 짓궃게 장난치는 병사들

조교, 교관들도 다 명령조일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구요

솔직히 다 감동이었어요 훈훈한 분위기

 

제가 예전에 입대전 군대 이미지는

심심하면 집합당해서 맞고

선임 명령에 따라서 손으로 화장실 청소해야됐고 그렇게 알았거든요

 

군생활 마친 지금은 (물론 저 군대 있을때도 특유의 짜증남은 여전했지만)

굳이 육군이든 해군이든 공군이든 공익이든

국방의 의무를 그래도 한 사람들이라면 다 대단하고 존경스럽고 감사하는 마음입니다.

 

비록 이 의무 이행에는 억울한게 많기는 하지만

일단 갔다온 사람들의 인식은 차츰 바껴서

그래도 최대한 거부감은 없어졌으면 하네요

그래야 기피자도 줄고 기초 군사훈련을 받는 사람이 많아질테니까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와! 내가 흑우다! 2018.05.16 22:34
    음.. 맞습니다. 2년전만해도 악폐습이 넘처났는데 선진병영의 힘인지 이젠 그런게 싹 사라졌네요. 내가 병사때 좀 사라지지;;
  • profile
    ChrisR      고전 인디, CD 수집가 혹은 문찐 문과 2018.05.16 22:51
    그래도 군대에서 많이 죽고 다친다는 인식이 있어서 가는 것을 꺼리는 분들이 많네요.
    저희 학교 영어 선생님 중 한 분이 간부 및 행정병이셨는데 기밀 문서 하나 슬쩍 보니까 사람이 1040~1050정도 죽었다고 기록되었다고 말했습니다. 1년에요. 거의 반이 자살이고 반이 사고라고..
    물론 그 선생님이 젊으시지만 군대 다녀오신 지 5년은 훨 넘었고, 선생님은 군생활 재미있으셨다고 하셨습니다. 큰 부대에서 근무하셨는데 말년 때 지하 벙커를 발견하셨다고 하시더라구요 ㅇㅅㅇ
  • ?
    엄청슬퍼 2018.05.17 00:23
    군대서 사람이 많이 죽는 건 사실이지만 1년에 1000명이 넘게 죽을 정도는 아닙니다.
    병력도 많고 사고도 많은 육군이 연간 약 80~100명 정도... 안타까운 일이죠.

    저는 임병장 사건 터질 때 행정병들 보고 어차피 안 볼 사람이라고 소모품으로 굴리던 L 대령이 국방부 병영문화혁신위원회로 간게 참 웃기더군요. 덕분에 준장 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

    사건 이후로 그렇게 강력하던 R 인사참모부장이 갈렸는데 말이죠.
  • profile
    ChrisR      고전 인디, CD 수집가 혹은 문찐 문과 2018.05.17 00:30
    지금은 아니고 한 7~9년 전 정도일 겁니다. 그 때 행정병이셨던 선생님이 간부가 보는 문서를 보셨으니 거짓은 아닐 거라고 생각해요.
    그렇지만 군 내부가 많이 개선된 후 자살도, 사고도 많이 줄었으리라 생각합니다.
  • ?
    엄청슬퍼 2018.05.17 00:31
    제가 그 시절에 군복무 하던 사람이라서요...
    기실 행정병들은 전자결재를 사용했기 때문에 사건/사례 전파는 매일 봤을겁니다.
  • profile
    ChrisR      고전 인디, CD 수집가 혹은 문찐 문과 2018.05.17 00:45
    ㅇㅅㅇ.. 그러면 썰을 잘 푸시는 저희 영어선생님이 잘못 본 걸까요.
    아니면 그냥 하나의 주작이었을지도요.
  • profile
    GumPCB 2018.05.17 01:29
    http://www.index.go.kr/potal/main/EachDtlPageDetail.do?idx_cd=1701
    0 하나를 착각하신게 아닐까 합니다.
  • profile
    ChrisR      고전 인디, CD 수집가 혹은 문찐 문과 2018.05.17 01:30
    오. 자료 감사드립니다!
  • ?
    SST 2018.05.16 22:57
    아직도 많이죽어서 무립니다 옛날과 많이다른 현역판정비율때문에 환자들고 현역가서 죽어나가죠..
  • profile
    title: 명사수rnlcksk      감사합니다! 2018.05.16 22:58
    당장 몇년전 사건들로 인해 인식이 더나빠진게 크다고 봅니다.
  • profile
    title: 폭8청염 2018.05.16 23:07
    인식이란건 바뀔려면 오래걸릴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그만큼 악폐습이 오래 지속되었다는 말이죠. 'ㅅ';
  • profile
    동전삼춘 2018.05.16 23:17
    저도 2002년 군번 7사단 출신인데 맞은 적없습니다. 전방특성 & 부대 분위기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 profile
    이유제 2018.05.17 00:29
    09년 7사 포병이었는데 8연대나 그근처 637포대는 좀 심하다 들었어요
    뭐 자대라고 없는건아니었지만요
  • profile
    유카 2018.05.17 02:30
    구타 가혹행위보다 복무중 다치면 응 느그아들~ 하는 문제가 군대 이미지를 더 안좋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 ?
    nsys 2018.05.17 02:47
    구타도 가혹행위도 참을수 있었는데 부자유가 죄수취급이 못 참겠더라고요
  • profile
    title: RGB부천맨 2018.05.17 04:56
    95년 제대한 저는 모든 악습을 고루 경험했네요.
    지난 일들이 추억이라고 하지만, 저는 고통스러웠습니다.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18.05.17 09:56
    재대한지 20년쯤 되었어도 머리 박고 앞으로 전진 후진이 가장 힘들었던 기억이 지금도 나네요.
  • profile
    BIGFISH      화가 난드아!!! 2018.05.17 14:39
    13- 로 시작하는 군번입니다만...

    저 같은경우에는 저 이등병때 부대내 부조리가 너무 심해서 맞선임이 자살했었어요....

    그 후로 부대 폭파되고 최초목격자였던 제 멘탈도 박살나고 해당 선임생활관에 일부인원은 전출가고

    저는 타 중대로 옮겨지고 그랬었죠...

    원래있던 대대장은 엄청 하급부대로 이동되고 뭔이상한 진급에 눈이 멀어버린 짬찌소령이 와서

    선진병영 만들겠다고 엄청 이상한거 많이 하더라고요;;; (거의 웃음벨 수준의 것들)

    개인적으로 인식이 바뀌려면 병사들끼리가 아니고 지금 군대가 구조적으로 바뀌는게 맞는거 같아여...

    번외로 덕분에 저는 PTSD 의심된다고 저도 선임따라 자살할까봐 간부들 있는 행정반에 짱박아두고

    주특기가 계원이 아닌데 계원없다고 계원일하고 그랬었네여....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26일] MSI 용용이 핸드폰 거치대를 드립니다 낄낄 2019.08.21 98
공지 공지사항 이게 그 유명한 KT M모바일 바이럴 스팸입니다 11 file 낄낄 2019.08.20 598
공지 이벤트 [24일] 와사비망고에서 친환경 무지 노트와 북스... file 어린잎 2019.08.20 327
공지 이벤트 [발표] MSI 용용이 핸드폰 거치대 2 어린잎 2019.08.20 123
17672 잡담 G7 첫인상 2 도개주 2018.05.17 339
17671 잡담 노브랜드 미니선풍기 샀습니다. 14 file 아즈텍 2018.05.17 1264
17670 잡담 G7 왔네요 8 file 도개주 2018.05.17 337
17669 잡담 [나눔을 가장한 이벤트!] 당첨자 발표 26 file R.Review 2018.05.17 423
17668 잡담 아이패드 2017 32G 골드 박스 나눔 당첨자 발표 1 file 많이알고싶어 2018.05.17 186
17667 잡담 신기한 꿈을 꿨습니다. 10 타미타키 2018.05.17 232
17666 잡담 G7 예판량 나쁘지는 않나보네요 5 Elsanna 2018.05.17 285
17665 잡담 샤오미 필터를 이용한 샹오미 8 file 노코나 2018.05.17 519
17664 잡담 Lg 그램 블랙★버전이 나왔습니다. 6 title: 용사님까마귀 2018.05.17 486
17663 잡담 전역컴을 준비할 때가 왔습니다 8 title: 폭8인민에어 2018.05.17 215
17662 잡담 비가 근성있게 오는군요 4 file 고자되기 2018.05.17 149
17661 잡담 험블번들 코스프레 관련 책 구성이 좋네요. 6 file yamsengyi 2018.05.17 257
17660 잡담 모바일 캐논레이크의 핵심? 4 file gri. 2018.05.17 420
17659 잡담 최근들어서 생활리듬이 이상하네요. 7 title: 흑우슈베아츠 2018.05.17 204
17658 잡담 서피스 프로4가 죽었습니다. 18 laphir 2018.05.17 692
17657 잡담 이어폰 질렀습니다 3 file Mazenda 2018.05.17 220
17656 잡담 펜티엄 갈구기 예고 12 file 노코나 2018.05.17 447
17655 잡담 대전 지역에 대한 사견 28 file 픔스 2018.05.16 697
» 잡담 개인적으로 군대에 대한 인식도 바껴야되는거 같아요 18 프레스핫 2018.05.16 544
17653 등산로(장터) 램 수요조사 3 file title: AMD그게말입니다 2018.05.16 377
17652 잡담 훌륭한 입문용 건프라가 탄생하는군요. 9 file title: AMD호무라 2018.05.16 405
17651 잡담 컴퓨존 라이젠 G 이벤트 하던데... 2 투명드래곤 2018.05.16 425
17650 잡담 폰 케이스는 역시 맥풀이죠. 15 file title: AMD호무라 2018.05.16 403
17649 가격 정보 미 파워뱅크 20,000mah 2c 14000/2500 8 title: 용사님까마귀 2018.05.16 366
17648 잡담 결국 그냥 샀습니다... 8 title: 흑우슈베아츠 2018.05.16 427
17647 등산로(장터) int20h가 여는 사과상점/기타상점 12 file int20h 2018.05.16 440
17646 잡담 의자 고민하다 담배시작할판.. 15 title: 흑우슈베아츠 2018.05.16 463
17645 잡담 천둥번개가 무서운 이야기... 10 file 역률 2018.05.16 433
17644 잡담 흠. 번개 해볼까양 25 0.1 2018.05.16 261
17643 잡담 천둥 번개까지 치는 화끈한 비군요. 4 title: AMD호무라 2018.05.16 1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43 444 445 446 447 448 449 450 451 452 ... 1037 Next
/ 1037

최근 코멘트 30개
람jae
05:10
미주
04:10
미주
04:10
FactCore
03:54
아카츠키
03:09
Touchless
03:05
Touchless
03:01
파람
02:50
포인트 팡팡!
02:39
아이들링
02:39
쿤달리니
02:35
키리바시
02:34
Lynen
02:31
白夜2ndT
02:11
야메떼
02:10
키리바시
02:10
ForGoTTen
02:04
ForGoTTen
01:52
아이들링
01:52
아란제비아
01:51
미주
01:47
그뉵미남좌식
01:39
세라프
01:39
ForGoTTen
01:39
에마
01:28
에마
01:27
Adora27
01:20
판사
01:19
Porsche911
01:14
판사
01:11

MSI 코리아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