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19.08.16 23:27

영어학원에 대한 추억

profile
title: 고삼Veritas https://gigglehd.com/gg/5460483
「꿈꾸는 요정」
조회 수 446 댓글 16

새로산 돌피니어로 음악들으면서 1시간동안 멍때리다가 떠오른 추억입니다.

 

대부분의 초딩들과 마찬가지로, 저 역시 영어학원에 다녔습니다.

처음으로 여름방학 동안 영어학원을 가게 되었을 때, 레벨테스트에서 이런 문제가 나오더라고요.

※ 대문자와 소문자를 알파벳 순서대로 쓰세요.

※ 다음 그림이 무엇을 뜻하는지 영어로 쓰시오. (Elephant 이런 단어들이 나온걸로 기억합니다)

※ 다음 상황에 맞는 말을 쓰시오.

등등...

나머지 문제들은 순조롭게 잘 끝났습니다. 근데 첫 번째 문제를 몰랐습니다.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음... 다음에 뭐였지?"

 

당시 저와 친했던 친구들이 영어학원에 다니기 시작한지라, 오랫만이라고 잘 지내냐고 말을 겁니다. 방해됩니다. 그러나 여기에 화내는것도 이상하잖아요. 뭐 남초딩들 수준이 다 거기서 거기지만...

그리고, 저는 자랑스럽게 나머지 문제들을 맞추고 1번 문제를 틀렸습니다. 

 

결과는 어떻게 되었냐고요?

젊어 보이는 여선생은 사실을 왜곡해가며 어머니께 전화해서 '학생이 시험 도중 다른 학생들과 떠들고 산만하며 알파벳 순서도 모르니 기초 교육이 필요하다' 라는 식으로 이야기했고 그 이후 결과는 뻔하죠.

image.png

 

 

이 이후로, "영어는 X같은 과목이며 지상에서 당장 사라져 버려야 한다" 라는 공식이 뇌속에 새겨졌습니다.

그당시 메탈 베이블레이드가 유행하던 시기라, 영어학원은 그저 친구들끼리 모여서 메탈팽이 시합하는 곳... 이었네요.

초딩 고학년때는 텝스니 어쩌니 다니다가 도저히 못 따라오겠어서 때려쳤습니다.

 

그리고, 저는 영어 알파벳 순서를 고1때 처음 알게 되었고 한글 자모 순서는 고등 문법을 배우면서 처음으로 알게 됩니다.

이건 뭔....

 

생각해보니 다 추억이네요.

물론 그때나 지금이나 변한 건 없습니다. 여전히 영어를 싫어하고 영문법 책은 도통 이해를 못하겠네요.

세계 표준어가 한국어였으면 좋겠습니다.

 

 



  • pro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MBP 2015, iPhone XR, iPad Pro 10.5, PS4, XBO, Ryzen 2600, RX580   2019.08.16 23:32
    이런저런 글 쓰시는거 보면 영어 실력 상당하신거 같으시던데요..?
  • profile
    title: 고삼Veritas      「꿈꾸는 요정」 2019.08.16 23:53
    중1 이후 영어를 그냥 포기했습니다.
    근데 미국 인터넷 문화라던지 각종 좋아하는 분야를 접하면서 저도 모르는 사이에 실력이 좋아지기는 한 것 같습니다.
    참 이상합니다. 제 인생에서 가장 이해할 수 없는 것 중 하나죠. 그게 어쩌다가 영어에 익숙해지게 되면서 된거같은데 음...
    일단 영어가 발음 면에서나 의미 면에서나 여러가지로 개떡같은 언어임은 FACT이고 어려운 것도 FAct이긴 하죠.

    하지만 여전히 영어가 싫습니다.
    혹자는 진로를 영어교사로 하라고 하지만 전 결사반대에요.
  • pro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MBP 2015, iPhone XR, iPad Pro 10.5, PS4, XBO, Ryzen 2600, RX580   2019.08.17 00:14
    희한하신 케이스네요. 저는 취미 생활 하다보니 영어가 필요해서 자주 쓰고 그러다보니 흥미가 붙은 케이스인데 반대로 영어를 싫어하시는데도 실력이 상당히 좋으신거 보니..
  • profile
    title: 고삼Veritas      「꿈꾸는 요정」 2019.08.17 00:17
    일상생활에서 국어를 사용하면서도 국문법이나 문학 공부를 싫어하는 사례랑 비슷한 것 같습니다.
    영어 자체에 관심은 꽤 있지만, 굳이 영어로 조사하고 영어로 쓰려니 효율성도 떨어지고 불편하기도 한데 더 넓은 지식을 위해서는 할수없이 해야되고... 이런거죠.

    간단하게 말해서 애증의 관계인데, 대부분의 경우 애보다는 증이 더 차지하는군요.
  • profile
    title: 저사양애플쿠키      삶의 활력소는....노 스트레스...! 2019.08.16 23:33
    맞습니다! 영어는 언제나 새롭고 어렵게 느껴져요. 그래서 저도 한국어가 좋습니다. ㅎㅎ 러시아에 태어났으면...불편했을듯...ㅠㅠ
  • profile
    title: 고양이판사 2019.08.16 23:33
    전 중2 이후로 영어 학원 다닌 적이 없었습니다. 그렇대도 어때요 뭐든 잘하면 됐지.
  • profile
    달가락 2019.08.16 23:47
    좋은 선생님을 만나는 것은 늘 어려운 것 같습니다. 그냥 잘하는 애들을 골라 받아서 좋은 성적을 내는데 포커스를 맞추는 곳이 대다수라, 현실에서 아이를 위해 좋은 방침을 가진 학원 찾기도 어렵더라구요. 암튼, 초등생보고 고등학생같은 집중력을 요구하는 선생은 고학년 가르쳐야죠. 저학년을 담당하는 그 선생의 자질이 적합하지 않은겁니다.
  • profile
    title: 공돌이이카무스메      숲속라키입니다 / ikamusume.moe / ika-musume.moe 2019.08.16 23:51
    단어 외우는 게 참 극혐이라 영어학원은 다들 조금 다니다 개같다고 때려쳤고 7월 초에 편입학원도 매일 단어 450개쯤 외워야 하는 통에 3일간 타이레놀 연속으로 빨고 그냥 일주일만에 때려쳤읍니다. 단어 200개 넘게 들어가니 실제로 머리가 아프더라구요.

    그래도 수능이나 토익이나 심지어 편입 영어도 딱히 문제는 없더군요.
  • profile
    title: 고삼Veritas      「꿈꾸는 요정」 2019.08.16 23:54
    지금 성적 꼬라지 때문에 저도 편입 보게 될것 같네요. 진짜 jijap으로 떨어져버릴 가능성도 있어서..
    난이도가 장난 아니라는 소리가 있던데 실제 경험자로써 어떤가요?
  • profile
    title: 공돌이이카무스메      숲속라키입니다 / ikamusume.moe / ika-musume.moe 2019.08.16 23:55
    적성고사 언리미티드 얼티밋 에디숀이라고 보심 됩니다. 그 이상 이하도 아닙니다. (면접은 별개)

    물론 지금은 걍 때려치고 다른 거 하고 있읍니다. 올해는 학습 의지자체가 안 나네요. 동기부여가 되야 하는 법인데 학교 공부가 더 잼잇읍니다.
  • profile
    title: 하와와이루파      워라벨을 꿈꾸는 통신 같지 않은 통신직종에 종사하는 어른이입니다.... 2019.08.16 23:55
    세상을 살면서 느끼는 점이지만.... '영어를 배우는 건 한국에서 살아남기 위한 수단 중 하나' 라는 것을
    깨닫고 있지요 ㅠㅠ 한글이 세계 최고의 언어임에는 틀림없지만 현재 세계의 패권을 쥐락펴락
    하는 국가가 천조국인지라....
    참고로 언어습득능력은 선천적인 요소가 강한 듯 합니다.
    학원 안다니고도 스펀지처럼 저절로 습득이 되는 경우도 있고.. 별별 것을 다 시도해봐도 습득이 잘 안되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까요.
    저도 후자의 경우입니다. 일본어는 어느정도 잘 습득했는데 영어는 잘 안되네요 ㅠㅠ
  • profile
    title: 고삼Veritas      「꿈꾸는 요정」 2019.08.17 00:00
    저는 하루빨리 일본어를 잘하고 싶어요.
    영어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읽고 해석하거나 듣고 이해하는데는 문제 없었으면 좋겠는데 1945자의 한자가 발목을 잡습니다 ㅠㅠ
  • ?
    레이지버드      i5-8400 / EVGA Z370 Classified K / G.Skill DDR4 3600MHz CL15 XMP / Intel UHD 630 2019.08.17 00:04
    고딩때 영어학원 몇번 탈주하니 부모님도 저도 영어를 완전히 포기했는데, 정작 지금은 외국인들하고 영어로 채팅하면서 게임하고 대학원에서 논문 읽고 쓰고... 왜 영어를 미리 배워야하는지 뼈저리게 느끼고 있네요.
  • profile
    GoULT      아톰학대자 2019.08.17 00:13
    철저하게 수능영어로 길들여져서 현역, 재수때는 문제 풀면서 실시간으로 트릭, 함정까지 다 분석했는데 정작 회화는 한마디도 못해여... 지금은 리딩도 그냥 전공 원서 무리없이 읽을 정도로 퇴화하고 리스닝, 스피킹은 절망..
  • ?
    Porsche911 2019.08.17 00:22
    저는 어머니가 신문물에 경도되었는지 아님 걍 치맛바람인지 몰라도 어느 대학에서 차린 원어민과 회화 위주로 굴리고 교재도 미국 직수입만 쓰고 교사들 경력도 그 당시 유행하던 원어민 학원과 다르게 어중이 떠중이 외국인 안쓰는 학원을 다녔었는데 저도 여기서 한거랍시곤 친구들이랑 음료수 뽑아먹고 게임보이 한 기억밖에 없는데 막상 곰곰히 생각해보면 여기서 조금이나마 외국인들이랑 뭐라도 지껄이다보니 그나마 외국인 만났을때 되도 않는 말이라도 지껄일 능력이 생긴게 아닌가 싶습니다.

    아쉽게도 이 좋은 학원을 중학교때 때려쳤네요. 그러곤 특목고를 한트럭씩 보내고 토플 iBT 평균이 110점이니 하는 무시무시한 학원에 갔다가 하루에만 단어를 100단위씩 외우게 하는 통에 흥미를 잃기 시작했는데 부모님의 생각엔 여기도 대형 학원이라 관리가 잘 안되는것 같다는 판단 하에(제가 친구랑 땡땡이 치고 PC방을 갔는데 그걸 부모님한테 대대적으로 알리더라구요.) 어떤 미국에서 듣보잡 체대 졸업한 금수저 아들내미가 하는 학원에 갔다가 교과서를 못외웠다는 이유만으로 각목으로 30대를 맞은 이후로 영어에 대한 흥미는 싸그리 몽땅 날아갔네요. 이 이후로 고등학교 졸업할때까지 영어학원은 결코 다닌일이 없었습니다.

    뭐 지금은 토익이라는 영어시험을 빙자한 찍기시험을 하느라 고생중이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학 1,2학년때 어학 공부좀 틈틈이 해놓을껄 하는 후회는 있지만 중, 고등학교때 학원에서 못한거랑 학원 안다닌것에 대해선 결코 후회하지 않습니다. 아무튼 다음주에 시험이 있는데 제가 원하는 점수대를 달성하게 된다면 그 이후로는 제가 늘 부족함을 느끼는 회화 내지는 문법만을 공부하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 profile
    title: 문과3등항해사      오늘도 꿈과 희망을 가지고! 맛있는 식사가 기다린다! 2019.08.17 00:53
    리딩은 최악인데 리스닝은 되고 스피킹은 불편하지 않을 정도인데 친구들이 어떻게 수능을 치고 컴퓨터 하는지 다들 물어봐요.
    저의 마음의 소리: '나도 몰라'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발표] 재발표- MSI 용용이 인형 선정 결과 8 update 낄낄 2019.12.08 88
공지 이벤트 [13일] MSI 용용이 자석을 드립니다 file 낄낄 2019.12.08 136
공지 공지사항 "이사 준비할 때 꿀팁" 같은 글은 광고... 14 낄낄 2019.12.03 881
공지 공지사항 [재공지] KT M 모바일 언급하면 즉각 차단 31 file 낄낄 2019.11.19 2228
30745 잡담 폴라로이드 득템 13 file title: 명사수TundraMC 2019.08.17 435
30744 잡담 오늘 알바 면접을 봅니다. 5 하즈키 2019.08.17 414
30743 잡담 오디오 믹서를 샀습니다. 7 file title: 명사수평범한드라이버 2019.08.16 491
» 잡담 영어학원에 대한 추억 16 title: 고삼Veritas 2019.08.16 446
30741 볼거리 45일째 계속되는 시베리아의 큰 산불 16 file title: RGB부천맨 2019.08.16 842
30740 잡담 VIP 였던 나 6 네모난지구 2019.08.16 623
30739 잡담 작업대 구성이 알차졌네요 7 file happyworms 2019.08.16 399
30738 볼거리 Meanwhile in JSDF…(혐주의) 25 file title: 착한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8.16 864
30737 볼거리 유비소프트 근황 17 file title: 귀요미Rufty 2019.08.16 859
30736 볼거리 왜 재앙을 자초하냐는 스님 18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8.16 928
30735 잡담 아직도 폰값이 비싸네요. 12 먀먀먀 2019.08.16 517
30734 잡담 다들 무슨 맥주 좋아하시나요 25 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2019.08.16 373
30733 잡담 저녁먹고 운동갑니다 ㅎ 5 file title: 저사양애플쿠키 2019.08.16 210
30732 잡담 중국에서 직구한 키보드가 도착했습니다. 20 file title: 귀요미Rufty 2019.08.16 655
30731 잡담 국내 최우수 제품이라는 맥주를 구매했습니다. 32 file 파인만 2019.08.16 675
30730 잡담 이번달도 운수가 사납군요. 6 file 슈베아츠 2019.08.16 235
30729 잡담 항공기 딜레이 2번 됬네요 4 file title: 문과3등항해사 2019.08.16 390
30728 잡담 서울에도 순대국밥 맛집이 있었네요. 21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8.16 613
30727 등산로(장터) (정복됨)갓오브워+스파이더맨+PS4 Pro(북미판) 31... file SunA 2019.08.16 486
30726 볼거리 일반적인 홍콩에 대한 인식.polandball 8 file title: 착한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8.16 662
30725 볼거리 홍콩 지지글에 테러하는 중국인들에 대처하는 방법 13 file title: 귀요미Rufty 2019.08.16 766
30724 볼거리 중국이 생각하는 홍콩.manga 11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8.16 788
30723 잡담 아이폰5 구할 수 있을까요?(+폰 고민) 24 title: 이과무명인사 2019.08.16 371
30722 잡담 아이폰 11 Max는 충전시간 4시간 찍을 기세네요 12 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2019.08.16 554
30721 잡담 9월에 부천에 스타필드시티 오픈.. 11 file 노코나 2019.08.16 508
30720 잡담 오랜만에 스타필드 하남 갔다왔습니다. 3 file Retribute 2019.08.16 306
30719 잡담 자전거 타고 마실나왔습니다. 9 file title: 하와와이루파 2019.08.16 198
30718 볼거리 자취방 경연대회 25 file 고자되기 2019.08.16 727
30717 잡담 암드 미소녀 장패드는 대체 어디서 구할 수 있을... 21 file 화수분 2019.08.16 1138
30716 잡담 요새 미세먼지가 참 괜찮네요 11 file 낄낄 2019.08.16 3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 1149 Next
/ 1149

최근 코멘트 30개
Makmak
15:41
벨드록
15:40
HD6950
15:39
웹서비스
15:37
꽃중년앙자
15:32
달가락
15:28
달가락
15:26
급식단
15:11
HD6950
15:10
TundraMC
15:01
방송
15:01
TundraMC
15:01
꽃중년앙자
15:00
참치마요
14:57
TundraMC
14:48
TundraMC
14:47
포인트 팡팡!
14:46
레이지버드
14:46
철수
14:45
그로잉업투
14:43
그로잉업투
14:43
얄딘
14:40
poin_:D
14:38
라자라
14:35
GENESIS
14:33
라자라
14:33
가우스군
14:33
라자라
14:32
화수분
14:31
라자라
14:29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