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21.02.24 22:44

뿅가죽는 신형TV

profile
veritas https://gigglehd.com/gg/9526699
EAGLE ლ(╹◡╹ლ) 
조회 수 841 댓글 6

삼성 QLED QT85입니다. TV로써의 성능에서 중요한 부분에 QT90 스펙을 일부분 적용한, 그러나 본체는 QT80인 그런 물건이죠. 플래그십은 아니고, 중고급 정도 되는 라인업에 속해 있는 듯 합니다.

 

사이즈는 65인치인데, 막상 사고보니 살짝만 더 컸으면 좋겠다는 아쉬움이 듭니다. 하지만... 예전에 쓰던 그 PDP TV를 생각하면 이정도로도 바닥에 머리박고 절해야 되는 수준이라서 말이죠. 

 

DSC00613.JPG

 

으따 저게 머시당가;;;

진짜 화질이며 음질이며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합니다. 자세한 스펙표는 저리 치워두고 일단 화면이 넓고 밝죠. 다이내믹 레인지도 넓어 화면에 표시되는 색깔 사이의 경계선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게다가 내장된 4.2.2채널의 스피커는 뒤에서까지 울려주지는 않을지언정 'TV 내장 스피커' 치고는 굉장히 준수합니다. 그리고 지금은 이런 TV를 크게 비싸지 않은 현실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시대이고 아마 코로나가 끝나더라도 앞으로 영화관 매출이 급격히 오르는 일은 없을겁니다.

 

아 위 사진은 그냥 음악이 듣고싶어서 클래식 DVD를 틀어둔건데, 그래서 위에 정보표시된거 보면 음악은 무손실이고 영상은 MPEG-2죠. 근데 MPEG-4로 압축된 50Mbps짜리 블루레이 영상을 한번 틀어봤더니 역시 AV에서는 쏘오스파일이 중요하다는걸 다시한번 상기시켜줍니다. 똑같은 1080P여도 BTV 셋탑으로 튼거랑은 비교도 안될정도로 좋으니. BTV 4K보다 50Mbps짜리 블루레이 1080P가 화질이 훨씬 더 좋습니다.

 

텔레비전에 대한 이야기를 더 하자면... 타이젠 OS가 적용되어 있으며 이쪽관련 UI 디자인도 점차 수렴진화해가는지 인터페이스의 구조는 WebOS가 적용된 LG 스마트 TV와 전반적으로 유사합니다. 인상이 깊었던 점은 IPTV를 자주 사용하면서 스마트TV용 앱들도 사용하는 한국인들의 특성을 감안했는지, Anynet과 연동하여 '외부입력' 과 'TV앱' 의 개념을 분리하지 않고 하나로 통합해뒀다는 점입니다. 

 

무슨소리냐 하니, 홈을 누르면 애플리케이션 바로가기 메뉴가 뜨고, 거기에 TV앱과 함께 외부입력 기기까지 아이콘화해서 만들어둔거죠. 그래서 삼성TV를 보다가 플스가 하고싶으면 메뉴 눌러서 뜨는 앱 바로가기에서 플스 아이콘을 선택하면 자동으로 플스가 켜지면서 실행되는거고, 그러다 딴게 하고싶으면 앞서 설명한 절차를 반복하면 된다는겁니다.

 

거기다가 아마 요즘 나오는 셋톱들은 Anynet으로 제어하는게 아니라 별도의 통신용 프로토콜이 있는지, Anynet보다 더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더군요. 셋톱박스 내부 메뉴를 TV상에서 바로 제어하여 특정 메뉴에 바로가기를 할수도 있고, 자주 시청한 채널 번호도 뜹니다. 어떻게 구현했는지는 좀 알아보고 싶고요.

 

이제 또 저걸 보면서 느끼는게... PS3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초대형 화면에서의 사용을 전제하여 설계된 것 같습니다. PS3의 개발일과 출시일 그리고 게임 모드에서 PS3의 해상도를 고려한다면 어디까지나 뇌피셜이겠지만, 작디작은 UI 요소들은 큰 화면에서 사용시 그 빛을 발하는거같네요.

 

암튼 PS3는 정말 훌륭한 동영상 플레이어입니다. 제가 느끼기에는 PS4보다 PS3가, 1080P 미디어 재생용으로는 더 괜찮은듯하네요. 미디어 기능이 앱으로 따로 빠져있지 않고 OS상에서 '바로' 접근가능하며 미디어 서버도 OS에서 바로 불러와주고 뭣보다 UI가 이쁘잖아요. 삼성에서 Anynet이라는 이름으로 홍보하는 HDMI-CEC 규격으로 플스를 켜면 TV도 켜지고 TV를 끄면 플스도 꺼지면서 플스 제어조차 듀얼쇼크 없이 바로 영상 재생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네요. 물론 입력 가능한 버튼의 수에는 한계가 있지만.

 

왜 또 PS3에 대한 이야기로 넘어갔는진 모르겠지만 아무튼 자세한 얘기는 리뷰에서 뵙도록 합시다 ㅃ.

 

DSC00812.JPG

 

이건 딱히 큰 의미는 없지만 찍어보고싶어서 찍어본것. 플3에서 음악을 재생하면 저렇게 지구모양의 시각화 아닌 시각화가 뜹니다. 소리에 맞춰서 움직이는게 없으니 시각화라 하긴 애매하지만 아무튼 저거만 보고있어도 좋네요. 물론 TV에 USB를 연결해서 TV앱에서 재생하면 굉장히 밋밋한 화면만 뜨고 음질도 매우살짝 떨어지는 느낌아닌 느낌이 드는군요.

 

개인적인 생각인데, 버튼이 많은 리모컨으로 제어하면서 터치스크린이 적용되지 않는 모든 기기류의 디스플레이 UI에 재생 일시정지 빨리감기 뒤로가기 등의 미디어 버튼을 배치해놓는건 대체 무슨생각인지 도통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그런거는 손가락이나 마우스 커서로 화면 상의 UI 요소를 '직접' 누를때나, 아니면 중요하지 않은 기능들을 리모컨에 따로 할당하지 않고 따로 호출버튼으로 몰아넣어 그걸 누르면 UI상에 조작가능한 옵션이 표시되게 할때나 의미가 있는거죠. 옆에 화살표 누르면 REW/FF, 중간꺼 누르면 재생/일시정지인건 거의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잖아요.

 

DSC00585.JPG

 

16년동안 수고한 삼성 PAVV PDP TV, 크기는 40-45인치 정도 되는거 같네요

 

잘가요. 다음생애에는 아이맥스 영사기로 태어나길...

 

 

 



  • profile
    title: AMD포도맛계란 2021.02.25 00:18
    아아.. 수고했어요 PDP TV 할아부지....
  • profile
    veritas      EAGLE ლ(╹◡╹ლ)  2021.02.25 17:48
    거의 15년동안 굴린거면 진짜 노인학대가 맞는것 같군용,...
  • profile
    쮸쀼쮸쀼 2021.02.25 06:41
    우왕 QLED 부럽군요.
    저희 본가에서도 요번에 고장난 LG 46인치 TV를 65인치 TV로 바꿨는데, 중소기업 제품이지만 부모님은 만족하시는 모양입니다. 다음 번에 TV 바꿀 때쯤에는 저렴한 OLED 제품도 선택지에 올릴 수 있으면 좋겠네요.
  • profile
    veritas      EAGLE ლ(╹◡╹ლ)  2021.02.25 17:45
    저렴한 모델이라도 요새는 성능차이가 크지 않고 볼만한 화면을 보여주니... 게다가 45인치에서 65인치면 체감이 확 되겠네용. 저희도 40인치대 TV를 썻었는데 저 큰 화면에 적응이 안될정도네요
    삼성 직원분 왈 OLED는 아무래도 번인때문에 QLED가 더 낫다고 하던데... 패널 가격이 비싼 대신에 수명이 길다는건 장점같습니다.
  • profile
    title: 귀요미까르르      프사는 맥주지만, 술은 못 먹음 2021.02.25 17:10
    와~ 저 PDP TV 쓰는동안 문제 없었나요? 번인도 잘 오고 세로줄도 잘 가고, 플리커도 대단했는데
  • profile
    veritas      EAGLE ლ(╹◡╹ლ)  2021.02.25 17:48
    그래도 삼성제라 그런지 패널 자체의 내구성은 큰 문제가 없었습니다. 아무래도 TV를 하루에 켜놓는 시간이 많지는 않아서 그런지 번인이나 세로줄은 겪은 적이 없고, 특히 번인같은 경우에는 옵션에 번인예방 관련 기능이 있더군요. 대신에 전원부 회로 관련 고장으로 한번 수리한 이력이 있고 TV 바꾸기 전까지 HDMI 사용중 갑자기 소리 끊어지는 문제로 곶통받았습니다.

    물론 OME를 유발하는 플리커에 대해서는 설명을 생략하도록 하죠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494 잡담 아니 3월이 벌써 갔다고 5 관대한_파스타 2021.04.01 133
52493 잡담 닉네임 리스트가 공개되면 좋겠어요. 5 두꺼운_시리얼 2021.04.01 211
52492 잡담 뭔가 했더니 만우절 이벤트군요. 2 file 가난한_크로와상 2021.04.01 159
52491 잡담 기글하드웨어 립버전1.161.다운 13 비싼_찜 2021.04.01 312
52490 잡담 이글의 제목은 아직 트위터 개발자 이용약관 동의... 4 두꺼운_덮밥 2021.04.01 190
52489 잡담 생각해보니 오늘 포인트 벌기 좋은 날인거 같네요 2 file 똥꼬발랄_샐러드 2021.04.01 142
52488 잡담 팁 공 유 합 니 다 11 단짠_앙고라 2021.04.01 201
52487 잡담 MANU尐 10 발효된_서벌 2021.04.01 184
52486 잡담 포인트 내역에는 작성한 게시글이 보이군요 1 file 축축한_팝콘 2021.04.01 141
52485 잡담 이제 모두 익명입니다. 6 file 놀란_양꼬치 2021.04.01 147
52484 잡담 ???: 여기는 20..년 1 file 매콤한_곰탕 2021.04.01 138
52483 잡담 커뮤니티 게시판 만 익명이군요 6 file 겁내는_오리 2021.04.01 148
52482 잡담 교제하고 있는 기글 회원님과 헤어질 예정입니다 9 공정한_바게뜨 2021.04.01 305
52481 잡담 응???? 아늑한_사자 2021.04.01 87
52480 잡담 현재 기글을 보니 생각나는거 3 file 이상한_오징어 2021.04.01 110
52479 잡담 어차피 누군지도 모를텐데 2 file 냄새나는_스콘 2021.04.01 140
52478 잡담 안녕하세요 숙성된 우동입니다. 21 졸린_우동 2021.04.01 230
52477 잡담 이렇게 완벽한 익명이 보장되니까... 어 그럼!? 4 짭짤한_설렁탕 2021.04.01 177
52476 잡담 글과 댓글이 자기걸로 카운팅이 안되네요 8 file 아늑한_국수 2021.04.01 137
52475 잡담 아내 퇴직하면 나 혼자 어케 가족을 먹여 살리지 1 정직한_김치 2021.04.01 159
52474 잡담 오우 세상에... 1 순한_카라칼 2021.04.01 82
52473 잡담 내일이라고 원복될거같지는 않네요 7 file 성실한_조림 2021.04.01 201
52472 잡담 만우절에는 응애를 외치세요 23 file 괴상한_외계인 2021.04.01 307
52471 잡담 흑흑 고민이 많습니다 5 맛이간_만두 2021.04.01 107
52470 잡담 이렇게 글쓰다가 16 크앙크앙_찌개 2021.04.01 148
52469 잡담 헌혈을 하고 왔습니다. 5 file 죽이된_찌개 2021.04.01 101
52468 잡담 사랑해요 12 file 얼큰한_돼지고기 2021.04.01 155
52467 잡담 생일이 찾아왔네요 11 성실한_조림 2021.04.01 120
52466 잡담 하와와한 여고생 등장 8 지저분한_경단 2021.04.01 144
52465 잡담 아니 낄대인 이게 무슨소리요? 4 얄팍한_피자 2021.04.01 1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2 293 294 295 296 297 298 299 300 301 ... 2046 Next
/ 2046

최근 코멘트 30개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