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잡담
2019.05.03 17:10

취미생활의 소강기

profile
조회 수 452 댓글 17

0.

 

생각해 보면 얼마 전에도 취미생활에 관한 글을 여기에 올린 적이 있습니다.

저번 글은 취미로서의 컴퓨터 키보드에 대한 내용이었지만, 이번에는 조금 더 신변잡기적인 글을 쓰려 합니다.

 

사실 이런 신변잡기적인 글은 쓸 만한 곳이 별로 없습니다.

어느 한 분야에 전문하는 커뮤니티에는 그런 신변잡기적인 글을 올리기에는 미안한 감정마저 듭니다.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대형 커뮤니티에 종종 있는 자유게시판들은 큰 강물과 같아서 잘못 발을 디디면 가라앉거나 떠내려가기 마련입니다.

제가 조금 더 부지런했다면 블로그나 소셜 네트워크 등도 방법이 될 수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왠지 여기에는 이런 글을 걸어도 될 것 같습니다.

만만하게 느껴진다는 의미가 아니라,

마치 스타벅스처럼 크지는 않더라도 좋은 커피를 내어주는 동네의 단골 카페를 연상케 합니다.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을 상대로 하더라도 차 한잔을 앞에 두고 즐거운 이야기를 풀어낼 수 있을 것만 같습니다.

 

음... 죽은 말이 쓸데없이 길어졌습니다.

카페의 분위기에 정적을 끼얹는 사람이 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슬슬 산 말, 본 말로 들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1. 키보드

 

그동안 키보드에 대한 글을 많이도 올렸습니다.

요즘 좀 뜸해진 것은 같은 주제로 계속 글을 쓰는 것도 멋적은 것도 있지만,

그보다도 제 흥미가 그만큼 식었다고 하지 않으면 거짓말이 될 것 같습니다.

 

키보드를 취미로 한다는 건 대부분에게는 장비를 취미로 한다는 게 됩니다.

새로운 물건을 사고, 그 신선함이 사라질 때가 되면 또 다시 새로운 물건을 사고, 이것을 반복하는 꼴입니다.

 

지난 몇개월간 키보드에 돈을 많이도 써 왔습니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남에게 말하기 민망할 정도로 많은 돈을 썼습니다.

 

물론 힘들게 돈 번을 쓰는 만큼 카드를 긁을 때는 그 나름의 합리를 가지고 소비를 합니다.

그런데 이 합리라는 것이 취미의 범위 바깥에 있는 사람들이 보기엔 얄팍하고도 얄팍한 것입니다.

이것은 이래서 다르니까 사야 하고, 저것은 저래서 나중에는 못 구하니 사야 하고.

어쩌면 그래봐야 본질은 컴퓨터용 휴먼 인터페이스 장비인 키보드일 뿐입니다.

(글이라도 많이 두들겨 써내려가는 직업을 가지고 있었다면 그 죄책감이 좀 덜했을런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취미라는 단어의 정의부터가 문제인지도 모릅니다.

전문적으로 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은 적당한 선을 모른다는 것이 됩니다.

 

취미라는 것이 으레 그렇듯 초심자 시절에는 즐거울 따름입니다.

즐겁지 않으면 취미를 할 이유는 없습니다.

 

하지만 이런 새로움도 잠시간입니다.

 

좋은 것을 많이 쓰고 겪을수록 점점 "좋음"의 기준선은 높아만 갑니다.

점점 더 많은 돈을 들여야만 좋은 것을 맛볼 수 있고,

처음에는 모든 게 좋고 새롭게 느껴졌다면 이젠 좋은 것을 맛보는 빈도가 줄어들어만 갑니다.

 

문제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기준이 높아질 수록 한때 평범했던 것들에서 결점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 키보드는 너무 서걱거리고, 이 키보드는 배열이 불편하고, 이 키보드는 키감이 균일하지 못하고...

예전에는 잘만 사용했던 키보드들이지만 이젠 만지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를 받을 지경이 됩니다.

 

어느 선에서 만족할 줄 알았다면 이렇게 되지 않았을지도 모르지요.

그 자본주의적 가책 때문에서라도 한 취미를 오래 붙잡지 못하고 결국에는 멀어지고 마는 것 같습니다.

 

 

2. 커피

 

커피는 그래도 비교적 꾸준히 붙잡고 있는 취미입니다.

 

커피도 장비적 취미로 들어가면 밑도 끝도 없이 들어갈 수 있는 취미입니다.

그렇지만 다행히도 커피 용품을 모으는 일보다는 다양한 커피를 맛보는 일이 아직까지는 더 즐겁습니다.

 

제가 커피를 즐기는 방법은 가볍다면 가볍고 무겁다면 무겁습니다.

볶지 않은 커피 생두를 사서 직접 볶고 직접 갈아서 직접 내려 마시는 건 그렇게 자주 볼 수 있는 광경은 아니니까요.

 

하지만 저는 그런 과정에 크게 부담을 느끼지는 않으려 합니다.

원두를 볶는 것도 전문 장비 없이 시간이나 온도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무쇠 냄비만을 이용해 볶고,

커피를 내리는 것도 물 온도나 수질, 상세한 드립 기술까지 신경쓰지는 않습니다.

 

물론 그만큼 균일도가 떨어지고 반복성이 결여됩니다.

같은 원두를 볶더라도 볶을 때마다 조금씩 다르게 볶아지고,

같은 커피를 내리더라도 내릴 때마다 조금씩 다르게 내려집니다.

변수 관리를 빠듯하게 하지 않는 대신에 그 우연에서 나오는 즐거움을 누리기 위함이라고 변명하고는 합니다.

(물론 그런 만큼 상업적으로 돈 받고 팔 만한 것은 못 되겠지요)

 

그렇지만 가끔씩은 회의심이 들 때도 있습니다.

아무리 좋은 생두를 쓰더라도 제가 잘못 볶아서 낭비가 되는 것이 아닌가 싶을 때도 있고,

거기에 모자라서 추출까지 대강 해 버리는 게 된다면,

그렇다면 정말 좋은 커피가 어떤 맛인지 알지도 못하면서 취미로 커피를 한다고 하는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 때도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키보드와는 반대의 방향으로 취미를 누리고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제임스 호프만이라는, 얼핏 봐서는 조금 이상한 사람이 있습니다.

처음 이 사람을 접한 것은 유튜브 추천 영상을 통해서입니다.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영국식 억양으로 영국식 유머를 담아 커피에 관련된 이야기를 하는 영상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별로 호감이 가지 않았습니다. 물론 워낙에 화자의 캐릭터가 강했던 것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보다는 커피에 관련된 이야기는 사람의 미각과 후각에 관련된 만큼 종종 추상적으로 빠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커피에 대해 말하는 것을 가만히 듣고 있다 보면 종종 희떱게 느껴질 때도 있는지 모릅니다.

 

그렇게 잊고 지내다가 다시 추천 영상란에서 이 사람을 만나게 된 것이 지난 주의 일입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이 사람에게 푹 빠지게 되었습니다.

이 사람이 한때 월드 바리스타 챔피언이었고, 지금 잘 읽고 있는 책인 커피 아틀라스의 저자이고,

런던의 로스터리인 스퀘어 마일의 설립자이고, 무엇보다 그렇게 허우대만 멀쩡한 사람이 아닌,

겸손하면서도 지식이 깊은 사람이라는 것을 안 것도 며칠 전의 일입니다.

 

이 글을 쓰게 된 것도 이 사람의 영상을 보고 자극을 받아서입니다.

위에서는 키보드에 빗대어 이야기했지만, 사실 그것도 이 사람의 말을 응용한 것입니다.

 

"If everything you drink is special, then nothing is special."

"마시는 모든 것이 특별하다면, 마시는 그 어느 것도 특별하지 않습니다."

 

가끔씩은 덜 특별한 커피도 마시고, 덜 특별한 키보드도 만져 보는 것이 현실 직시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취미로서의 키보드에서 느꼈지만 말로는 형언할 수 없었던, 그 무의식적인 권태가 설명되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지금 하는 그대로 커피를 즐기려 합니다.

결국 취미는 취미를 하는 사람이 즐겁다면 그걸로 된 것이니까요.

 

 

3.

 

원래 키보드를 시작한 계기도 컴퓨터로 글을 쓰고자 했기 때문입니다.

키보드가 장비를 사는, 소비적인 취미라면 글쓰기는 생산적인 취미입니다.

 

취미에 할애할 수 있는 시간은 한정되어 있는 만큼, 한 취미에 몰두하면 다른 취미에는 소홀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생산적인 취미는 머리를 그만큼 굴려야 하는 만큼 소홀해지는 속도도 더욱 빠릅니다.

글을 쓰는 도구에 빠져 글쓰기가 소홀해진것을 생각하면 아이러니할 따름입니다.

 

그래서, 다시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글이 완성되려면 얼만큼의 시간이 걸릴 지는 모릅니다. 애초에 완성이 되기나 할런지도 알 수 없습니다.

그렇지만 어디까지나 취미인 만큼, 전문적이지는 못하더라도 그 과정을 즐기려 합니다.

 

무언가를 잘 하려면 꾸준히 많이 해야 한다고 합니다.

마찬가지로 글을 잘 쓰려면 많이 읽고 많이 써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갓 내린 커피를 마시며 키보드를 두들겨 글을 써 보았습니다.

글감이라는 것이 원한다고 생기는 것은 아닌 만큼, 글감이 생겼을 때 글을 써야지요.

 

일면식 없는 사람의 신변잡기를 길게 늘어놓은데다가 잘 쓰여지지도 않은 글을 누가 읽을지는 모릅니다.

수필의 탈을 쓴 잡글이고, 어쩌면 많은 사람이 읽어주기를 바라며 쓴 글은 아닐 지도 모릅니다.

그저 문득 마음속에 담긴 생각을 글로 풀어내고 싶었을 뿐이고,

누군가 이 글을 읽는다면 읽기 어렵거나 지루한 글만 아니었으면 바랄 뿐입니다.

 

그래서 이 글을 읽으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다음에는 조금 더 영양가 있는 글을 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무엇보다 공개 커뮤니티 게시판을 블로그처럼 쓰는 것에 대해서도 형식상으로나마 심심한 사과를 올립니다.



  • profile
    title: Arm기온 2019.05.03 17:16
    제가 가진 취미 중에서 키보드만큼 상향평준화가 된 것이 없었습니다. 축간 차이지 축간 레벨이 아니죠.
    그래서 저는 기계식(체리청축) 7년 무접점(노뿌) 45g균등 2년 쓰다가 지금은 펜타만 쓰고 있습니다.

    음향도 실제 음이라는 레퍼런스가 있는데 반해 키보드는 저가 멤브레인이라도 못 쓸 정도는 아니니까요.
  • profile
    마커스 2019.05.03 17:25
    조금 더 상세히 들어가면, 어쩌면 취미생활의 종착점을 너무 일찍 찾았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단순히 비싼 물건이라는 의미에서의 종착점이 아닌, 제 취향에 맞는 종착점이요. 그래서 저번에도 꽤나 긴 글 ( https://gigglehd.com/gg/review/4460917 ) 을 쓴 적이 있기도 합니다.
  • profile
    title: Arm기온 2019.05.03 17:47
    너무 길어서 못 읽었었는데 종착점이라 하니 도전해보겠습니다.ㅎㄷㄷ
  • ?
    anonymous1 2019.05.07 21:03
    잘 정리해주신 글 덕분에, 관심이 생겼고 근래 시간이 나서 직접 만들어 보려고 pcb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여러모로 머리 굴려보면 플랑크 처럼 손을 안움직일만한 키보드가 종착이 되긴 할꺼 같은데, 일단 여러모로 삽질을 좀 해볼 생각입니다.
    저 궁금한게 있는데 split류는 어떠신가요? 손목이 덜 돌려서 편한가 싶은데, 그냥 취향 차이일까요?
  • profile
    마커스 2019.05.10 15:19
    답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스플릿이 더 편한 것은 사실인데 그 정도에 있어서는 개인차가 있을 것 같습니다. 저는 Levinson을 하나 가지고 있는데 그렇게 아주 많이 편하다는 것은 못 느끼겠네요.
  • profile
    낄낄 2019.05.03 17:21
    전혀 미안하게 생각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저는 다음번에 시골에서 쑥캐는 아줌마와 영화와 대출에 대해서 쓸 생각인걸요.

    오히려 여기는 신변잡기 글을 쓰는 게시판이고, 컴퓨터 이야기야 포럼이 있으니..
  • profile
    마커스 2019.05.03 17:29
    혹시 시골에서 쑥을 캐던 아줌마가 대출을 받아서 영화를 감독하게 되는 이야기인가요?

    무어, 본문에서도 말씀드린 것처럼 사과는 속 빈 강정에 더 가까울는지도 모릅니다. 글자 그대로보다는 공간에 대한 애정이 담뿍 담긴 표현으로 받아들여주세요.
  • profile
    title: 야행성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19.05.03 17:31
    에이 맨날 일기 쓰는 사람 앞에서 그러시면 저는 고개도 못내미는 걸요... 올리신 키보드 글은 잘 읽었어요.
  • profile
    마커스 2019.05.04 11:37
    괜히 생색내는 것으로 보실 수도 있습니다. 틀린 말도 아닐 거고요. 괜히 왜 굳이 이런 줄글을 고생스레 두드려서 이런 곳에 올리는가에 대해 제 자신에게 던져본 질문, 그리고 거기에 대한 나름의 답변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 profile
    플라위      Howdy! I'm FLOWEY. 2019.05.03 17:38
    저번에 키보드 관련하여 쓰신 글이나, 키보드 조립하는 인터넷 방송도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한 취미에 오래 정착하지 못하고 이곳저곳 헤메이는 저로서는 빠르게 종착점을 향해서 열정을 투자하시는 분들을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 profile
    마커스 2019.05.04 11:38
    음... 저도 한 취미를 오래 붙잡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던 참입니다. 그저 돈을 때려부어 빠른 속도로 진행시켰을 뿐인 게 더 맞지 않을까 싶네요.
  • profile
    급식단 2019.05.03 18:39
    저보다 훨씬 생산적인 취미를 하시네요.
    전 회사에서 퇴각해서 넷플릭스/너튜브/트위치 따위나 보다가 게임 몇 판하고 자는걸요 ㅠㅠ
    그냥 똥만드는 기계입니다
  • profile
    마커스 2019.05.04 11:40
    현대 사회의 사회인 전반에게 씌워진 굴레가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저녁이 있는 삶을 얻은 대신 격오지에 근무를 하게 된 만큼... 어떤 면에서는 취미 생활을 하기에 장점으로 작용하는 경우도 있겠네요.
  • profile
    title: 하와와이루파      메이드 모에!! 2019.05.03 19:08
    취미를 가지고 있다는 건 좋은 것이지요 ㅎㅎ
    저도 회사에서 퇴근하면 밤 10시~12시인데 샤워하고 잠깐 스마트폰 보면 새벽 1시가 됩니다 ㅠㅠ
  • profile
    마커스 2019.05.04 11:41
    저도 요즘은 평일에 뭘 할 엄두가 안 나네요. 퇴근은 이르더라도 다음 날의 준비를 하려면 항상 턱없이 모자란 게 저녁시간인 것 같습니다.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19.05.04 13:12
    그래도, 이런 훌륭한 취미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이 부럽습니다.
  • profile
    어린잎      낄냥이는 제겁니다! 2019.05.04 17:19
    "마시는 모든 것이 특별하다면, 마시는 그 어느 것도 특별하지 않습니다."
    라는 말이 마음에 큼직하게 와 닿네요

    인생은 기니 조바심내지 않고 천천히 즐겨봐야겠습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858 잡담 카드캡터 사쿠라가 새로 만들어지는 것 같네요. 36 celinger 2017.11.11 541
62857 퍼온글 카드캡터 사쿠라 메들리 5 clowl 2018.10.05 320
62856 잡담 카드지갑에 있는 카드를 다 폰에 등록하려는 망상 13 하스웰 2018.09.14 1864
62855 잡담 카드사의 흔한 들었다 놨다 18 네모난지구 2017.03.06 583
62854 방구차 카드사의 노예 13 file 픔스 2018.12.28 670
62853 잡담 카드사에서 연락오는거는 다 먹어야겠습니다. 10 title: 민트초코노코나 2018.06.26 478
62852 잡담 카드사가 일을 안합니다. 1 타미타키 2017.05.31 258
62851 잡담 카드사 애플리케이션의 발전 15 file 낄낄 2017.06.29 483
62850 잡담 카드분실 22 file 단순한생각 2018.08.14 445
62849 잡담 카드를 잃어버릴뻔 했어요 10 낄낄 2018.12.31 343
62848 잡담 카드를 바꿨어요 + 카드론에 대한 잡담 19 file 네모난지구 2017.07.13 689
62847 잡담 카드는 통신사 할인을 받는 것이 가장 좋았었군요. 4 file 동방의빛 2022.07.01 515
62846 잡담 카드가 부러졌네요;; 3 Cluster 2017.06.18 275
62845 잡담 카드가 방금 풀려서 4090을 바로 질렀습니다 file 고자되기 2022.11.01 342
62844 잡담 카드 회사가 일을 하는군요 9 낄낄 2021.07.28 746
62843 잡담 카드 환율이 1400원을 넘었네요. 13 title: 가난한AKG-3 2022.09.07 657
62842 잡담 카드 프로모션은 통관에 적용이 안되는군요. 15 file 히토히라 2019.12.07 894
62841 잡담 카드 정리중입니다 14 file 데레데레 2021.05.26 417
62840 잡담 카드 재발급 했는데 못생겨졌어요... 29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01.12 1212
62839 잡담 카드 잃어버렸어요.. 6 file 슈크림 2016.10.15 239
62838 잡담 카드 이용대금이 마이너스.... 9 title: 몰?루헤으응 2021.04.05 941
62837 잡담 카드 연장 전화 33 낄낄 2017.08.03 445
62836 잡담 카드 안썼다고 신용등급 강등당했습니다. 27 file 평범한드라이버 2020.06.22 1095
62835 잡담 카드 신청하고 왔습니다. 17 file GXIID 2020.11.08 585
62834 잡담 카드 분실이 제일 많이 일어나는곳? 5 하뉴 2022.03.30 1009
62833 잡담 카드 배우는거도 만만치 않군요. 11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19.03.08 424
62832 잡담 카드 무단사용, 신변확보 되었다는군요. 35 file celinger 2021.06.21 823
62831 퍼온글 카드 마술 동영상.youtube 3 낄낄 2018.12.12 359
62830 잡담 카드 도용신고에 대한 아마존의 답변 4 title: 컴맹까르르 2020.09.19 660
62829 잡담 카드 긁을때 알림 오는게 짜증나네요 12 Cluster 2017.04.21 4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85 286 287 288 289 290 291 292 293 294 ... 2385 Next
/ 2385

최근 코멘트 30개
동전삼춘
18:52
동전삼춘
18:50
AKG-3
18:50
AKG-3
18:49
니아옹이
18:48
포인트 팡팡!
18:44
동방의빛
18:44
동전삼춘
18:42
아라
18:41
타미타키
18:40
동전삼춘
18:40
까마귀
18:40
하뉴
18:38
TundraMC
18:37
동전삼춘
18:36
시로이소닉
18:35
유니
18:33
유니
18:33
유니
18:33
이플
18:29
라데니안
18:29
고자되기
18:27
니즛
18:26
책읽는달팽
18:26
부녀자
18:22
프리지아
18:22
타미타키
18:21
유니
18:18
까메라GT
18:18
헤으응
18:15

MSI 코리아
AMD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