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올 해 초에 취미로 키보드를 하겠다는 글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까마득한 옛날 일만 같습니다. 하지만 이제 겨우 두 달 전의 일이네요.

다시 생각해 보면 고작 그 두 달 사이에 키보드의 댓수만 대체 몇 개가 늘어난 건지 두렵기도 합니다.

 

객관적으로 놓고 보면 왜인지 취미의 범주에 키보드는 잘 안 맞는 듯한 느낌도 듭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키보드는 단순히 컴퓨터의 입력 장치에서 끝나고,

조금 관심 있다고 한다면 좀 더 좋은 키보드, 일반적으로 기계식 키보드를 쓴다 정도이니까요.

즉 키보드는 '장비'인 것인데, 장비를 취미로 한다는 건 보통 돈을 쓰는 것을 취미삼겠다는 말과도 일맥상통하지요.

 

물론 돈은 준비를 하고 취미에 뛰어들었습니다.

이성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장 좋은 것을 주문하고, 나만의 꿈의 키보드를, 소위 끝판왕을 그려 봅니다.

하지만 신나게 카드를 긁던 그 당시에는 몰랐던 것이 있었습니다.

 

키보드를 취미로 한다는 개념 자체가 생소한 만큼, 관련 용품도 그렇게 쉽게 찾아볼수만은 없습니다.

대부분은 공동 구매나 공동 제작을 거쳐서 고작 수십 개 찍어내기 마련이고,

그 과정은 정말 이례적으로 빠르면 보름, 보통은 못해도 두어 달, 길면 반 년이고 일 년이고 걸리기 마련입니다.

 

저라고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공동 제작이고 공동 구매고 참여해서 느긋히 기다립니다.

부품을 선택하는 기준은 당시 사용하던 키보드인 포커 3에서 업그레이드를 한다는 느낌으로 골라 봅니다.

기판 및 케이스는 몇 년 째 사용한 만큼 익숙한 61키 배열로.

포커 3에 있었던 만큼 RGB 백라이트도 빼먹을 수 없습니다.

스위치도 기존에 계속 사용해왔던 만큼 리니어 스위치로 정합니다.

즉 당시 쓰던 키보드에서 바로 윗 단계로 업그레이드 하는 것을 목표로 정합니다.

 

기다리다 보면 잊기 마련이고, 기다리는 동안은 또 다른 것들을 원하게 됩니다.

화이트폭스 키보드 키트도 구해다 만들면서 납땜에 익숙해져 보고,

아예 기판과 케이스를 비롯한 부품들을 하나씩 모아서 두어 더 만들어 봅니다.

호기심에 기존 배열에서 벗어난 50% 오쏘리니어 배열이나 40% 스태거드 배열도 만들어 봅니다.

 

그런 와중에 공동구매 기간이 끝나고, 주문했던 물건들이 모두 모인 것이 지난 주입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꿈의 키보드를 만들 수 있게 되었어니 기뻐야 할 테지만, 기분은 왜인지 미묘합니다.

 

키보드 커뮤니티에는 '엔드게임' 이라는 밈이 있습니다.

가망이 없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어느 정도는 현대 한국어의 '끝판왕' 과 상통하는 용어입니다.

하지만 엔드게임이 단순히 종결자라는 의미로 끝나지 않고 밈이 된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엔드게임이라는 골대는 계속 움직이기 때문에 잡을 수 없는 허상과 같다고 해서 밈이 된 것입니다.

 

그래도 기분 탓이겠거니 생각하며 어제 오후에 조립을 했습니다.

이런저런 문제가 있었지만, 그래도 크게 어렵지 않게 두어 시간만에 완성을 합니다.

그런데 무언가 모자란 느낌이 듭니다. 내가 기대했던 것이 이런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뜯습니다. 조립하는 과정에 잘못한 것이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그리고 다시 조립합니다.

이번에는 다른 남는 부품을 써 보기도 하고, 체결을 다르게 해 보기도 합니다.

 

몇 번을 뜯고 다시 끼우고 했지만 기대에는 닿지 못합니다.

그제서야 깨달음이 듭니다. 두 달 전에 부품을 주문하며 들떴던 저의 기대는 식은 지 오래라는 것을.

허니문 기간이 다 지난 후에야 물건을 받은 만큼, 마치 김이 다 빠진 콜라를 마신 느낌마저 듭니다.

 

찾아보니 당연한 것이겠지만 이런 것은 저만 겪은 것이 아닙니다.

특히 공동구매나 공동제작 기간이 긴 물건일 수록 그런 경향이 심하고,

커뮤니티 등지에서는 비싼 돈을 내고 물건을 받자마자 원가에 다시 장터로 보내는 경우도 왕왕 있습니다.

그렇게 과연 이것이 엔드게임의 밈이구나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객관적으로 살펴보면 제가 기대했던 요소들은 다 들어 있습니다.

저한테 익숙한 61키 배열에, 핫스왑 소켓이 장착되어 납땜 없이 스위치를 마음대로 교체할 수도 있습니다.

RGB 백라이트는 밝고 선명합니다. 기본 효과도 다양하고 마음대로 프로그램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스위치에서는 서걱서걱거리는 마찰은 하나도 못 느낄 정도로 부드럽습니다.

통 알루미늄 케이스에 스테인리스강 보강판 조합은 아주 묵직합니다.

재어 보지는 않았지만 킬로그램 대로 들어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사이에 제 취향은 한참 다른 곳으로 옮겨갔습니다.

어느새 61키보다 40%가 더 편하게 느껴지기 시작했고,

RGB가 있는 것이야 좋지만 굳이 비싼 돈을 주면서까지 할 필요가 있었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스위치가 너무 서걱거리는 것도 안 좋지만, 너무 서걱거림이 없으니 이것 또한 어색함을 느낍니다.

스위치의 하우징 재질에서 느껴지는 소리도 무언가 아쉽고,

뿐만 아니라 리니어보다 요즘은 넌클릭 택타일이 손에 더 맞는다는 느낌입니다.

케이스와 보강판이 묵직한 것은 장점이기는 한데, 굳이 이렇게까지 무거울 필요가 있는가도 싶습니다.

무엇보다 보강판의 체결 방식이 아쉽다는 느낌입니다.

 

말 그대로 슛은 시원하게 날렸으나 골대가 이동한 셈입니다.

두 달이라는 짧은 시간동안 입문부터 종결까지를 다 겪어본 느낌입니다.

돈도 쓰고 싶은 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아슬아슬할 정도까지 쓴 것 같습니다.

아마 한동안은 키보드 부품 관련 사이트는 얼씬도 안 해도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직 안 온 물건들도 있으니까요.

 

쓸데없이 장황하게 길게 글을 썼습니다.

길게 글을 썼는데 사진 한 장 없이 등록하기엔 왜인지 미안한 느낌이 들어 급하게 한장 찍어 봅니다.

 

DSC08619.jpg

 

주문할 당시에도 키캡은 결정하지 못해서 따로 주문하지 않았는데, 지금도 그 점은 마찬가지입니다.

몇 년 동안 포커 2에 끼워진 채로 잘 사용하였던 보텍스 먹각 키캡을 끼워 주었습니다.

그래도 적당히 잘 어울리는 것 같아 다행입니다.



  • profile
    보리챠      헤헤... 기글의 숨은 키보드 빌런 겸 네크로멘서에욧 2019.03.17 16:09
    알프스를 한번 올라보심이 어떨지 싶습니다...
  • profile
    마커스 2019.03.17 16:16
    불행인지 다행인지 알프스는 스위치건 키캡이건 이래저래 구하기가 영 쉽지 않아서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당장 체리 MX 호환 스위치들만 해도 쌓여가고 있으니까요...
  • profile
    보리챠      헤헤... 기글의 숨은 키보드 빌런 겸 네크로멘서에욧 2019.03.17 16:17
    알프스 청축을 한번 쳐보시면 생각이 달라지실겁니다...
    이건 구하기 쉽냐 아니냐가 아니라
    그냥 다른 키보드에요...
    댐퍼축은 기계식과 무접점의 중간같은 느낌이쥬
  • profile
    마커스 2019.03.17 16:27
    제일 구하기 어려운 쪽에 속하는 SKCM Blue에 구하기 쉽냐 아니냐를 빼면 의미가 믾이 퇴색된다고 봅니다.
    알프스 스위치는 단순히 구하기 어려운 걸 떠나서 관리상태에 따라 천차만별인 데다가,
    표준 배열 외의 것을 원한다면 정말 먼 길을 돌아가야 하니까요. 굳이 고행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솔직히 키감도 그렇고, 소리도 그렇고 저는 지금 사용하고 있는 프리오닉 + 홀리 판다에 크게 만족 중입니다.
    만족하지 못하고 있는 부분이라면 배열인데, 이건 플랑크가 와야 해결이 될 것 같습니다.
  • profile
    제로런치 2019.03.17 16:28
    사람 욕심 끝 없다고 전 요즘 광축 40% 같은 건 안 나오나 하고 있습니다. (...)
  • profile
    마커스 2019.03.17 16:32
    아마 기성품 40%는 보텍스 코어가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그나마도 스태거드 40%니 가능한 이야기고, 오쏘리니어 40%는 그나마 제일 가까운 게 매스드랍에서 종종 키트로 팔리는 플랑크가 가깝지 않을까 싶네요.
    광축에 대해서는 저는 별로 관심이 없어서... 키감이 다를 수야 있지만 일단 일반적인 기판이랑 호환이 안 되니까요.
  • profile
    제로런치 2019.03.17 16:39
    사실 키감 보다는 수명이나 유지 관리 측면에 대한 기대가 커서요. 방수 키보드 만들기 쉽기도 하고, 근데 기성품이 40%가 나오진 않겠지요. ㅠㅠ 60%라도 나와주면 싶은데 아직은 없네요.
  • ?
    유에      CPU: 라이젠 3600 RAM : 16GB VGA: RTX 2070s   2019.03.17 19:42
    키보드는 깊게들어가면 너무 머리아파서

    레오폴드 갈축 1대와 적당히가지고 놀 몬스타기어 박흑 하나들고 멀리보기로했습니다
  • profile
    title: 저사양애플쿠키      활기찬 오늘~ 빠샤빠샤~ 2019.03.17 20:18
    콕스 텐키리스 RGB 체리식 청축 십만원 정도 하길래 사려고 보고 있는데... 마소600?! 키보드가 8년째 고장이 안나서 하...그냥 바꾸기도 뭐하네요 ㅎ
  • profile
    title: 귀요미霊夢      愛する霊夢 이 대학생은 "연약" 합니다 IBM ThinkPad W530 i7-3840QM RAM 16GB Helix 2nd M-5Y71 RAM 8GB WWAN Sennheiser HD600 LG HiFi Module Nikon FE2 Ai 35/2 343일차 2019.03.18 19:49
    전 스플릿 스페이스를 지원하는 65%기판은 찾았는데 해당기판에 맞는 보강판중에서 제가 원하는 배열을 지원하는게 없는 바람에 무보강판으로 키보드를 짜게 생겼습니다ㅡㅡ;;
  • profile
    마커스 2019.03.20 12:26
    혹시 직접 만들게 되셔서 황동판 가공에 에폭시 코팅까지 참한 가격에 되는 업체를 찾으시면 제게도 귀띔을 좀...

    아니면 그냥 간단하게 3~5mm 아크릴로 레이저 가공해서 쓰는 것도 방법인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싸게 먹히니까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20일] 3RSYS S350 에스프레소 CT 케이스를 드립니다 newfile 낄낄 2019.10.16 62
공지 이벤트 [16일] 지원아이앤씨에서 친환경 무지 노트와 북... 5 updatefile 낄낄 2019.10.11 323
25997 잡담 30일에 전주를 내려가는데. 7 file 노코나 2019.03.17 284
25996 잡담 은근히 동대구역에 빵집 맛집이 많아요. 13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3.17 506
25995 볼거리 자동차 축구경기 8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3.17 456
25994 잡담 굉장히 쓸데없지만 팔기는 굉장히 싫은물건 썰 7 file title: 고삼Veritas 2019.03.17 883
25993 볼거리 요즘 테크노마트 근황 6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3.17 1389
25992 잡담 저도 흑우인데요. 13 file title: AMDInduky 2019.03.17 1074
» 잡담 키보드, 취미, 기다림과 기대, 종착점, 그리고 재... 11 file 마커스 2019.03.17 1162
25990 잡담 알리 쿠폰은 있는데 살게 없으시면? 8 file 기온 2019.03.17 475
25989 잡담 본인 확인 문자의 홍수 3 낄낄 2019.03.17 528
25988 볼거리 시라소니의 가공할 서전트 점프(10M) 18 file 고자되기 2019.03.17 711
25987 잡담 갤럭시 S10e 구입 4 file 볼스 2019.03.17 1339
25986 잡담 하아... 길거리 전도사가 붙었네요. 8 title: 컴맹celinger 2019.03.17 474
25985 잡담 개인적으로 거르는 빵집 18 낄낄 2019.03.17 699
25984 잡담 발포주, FiLGOOD 리뷰 31 file title: 착한쿤달리니 2019.03.17 597
25983 잡담 얼마 전에 집에 에어컨 한대 더 달았습니다 7 하즈키 2019.03.17 410
25982 잡담 흑우인데요 8 file 세르넬리아 2019.03.17 393
25981 잡담 의자 뭐 좋은 거 없나... 35 title: AMD호무라 2019.03.17 6787
25980 등산로(장터) Dell msa14 모니터암 판매합니다 1 보리챠 2019.03.17 455
25979 잡담 구멍난 갤럭시s8 근황 12 file 아란제비아 2019.03.17 4001
25978 잡담 납땜은 6살때부터 시작했나 싶습니다 23 file title: 공돌이이카무스메 2019.03.17 781
25977 잡담 LG의 이해 불가능한 모니터 스탠드 디자인... 11 file HKLM 2019.03.17 2191
25976 잡담 vega 56이 끌립니다아... 지름이 오고있어요오.....! 3 포도맛계란 2019.03.17 403
25975 잡담 울적한 날, 울적한 노래 그레이색이야 2019.03.17 157
25974 잡담 이거는 호텔 아니잖아요 32 낄낄 2019.03.16 758
25973 잡담 게임 배터리 엄청나게 먹네요 16 file title: 흑우AMDAthlon 2019.03.16 839
25972 잡담 콜라 값이 싸졌네요? 23 file 얄딘 2019.03.16 1621
25971 이벤트 [발표] PROLIMATECH ARTISTS 3r AMD 쿨러 선정결과 4 어린잎 2019.03.16 289
25970 볼거리 재패니메이션의 해부학 9 file title: 고삼Veritas 2019.03.16 992
25969 등산로(장터) [완료] 아이폰8 등산로 끌어올립니다. 주황버섯 2019.03.16 1044
25968 잡담 포, 포퐁… 폭풍 같은 지름이었다… 2 title: 착한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3.16 4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2 223 224 225 226 227 228 229 230 231 ... 1093 Next
/ 1093

최근 코멘트 30개
달가락
10:53
Induky
10:51
슈베아츠
10:51
달가락
10:51
슈베아츠
10:51
캐츄미
10:50
슬렌네터
10:46
AleaNs
10:44
쿨피스엔조이
10:42
슬렌네터
10:42
캐츄미
10:42
슬렌네터
10:41
슬렌네터
10:39
슬렌네터
10:37
슬렌네터
10:36
달가락
10:35
白夜2ndT
10:35
고자되기
10:34
슬렌네터
10:34
슬렌네터
10:31
슬렌네터
10:28
kEnyy
10:26
Blackbot
10:24
Induky
10:22
Induky
10:19
판사
10:18
슬렌네터
10:18
달가락
10:17
Induky
10:15
kEnyy
10:10

지원아이앤씨
MSI 코리아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