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올 해 초에 취미로 키보드를 하겠다는 글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까마득한 옛날 일만 같습니다. 하지만 이제 겨우 두 달 전의 일이네요.

다시 생각해 보면 고작 그 두 달 사이에 키보드의 댓수만 대체 몇 개가 늘어난 건지 두렵기도 합니다.

 

객관적으로 놓고 보면 왜인지 취미의 범주에 키보드는 잘 안 맞는 듯한 느낌도 듭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키보드는 단순히 컴퓨터의 입력 장치에서 끝나고,

조금 관심 있다고 한다면 좀 더 좋은 키보드, 일반적으로 기계식 키보드를 쓴다 정도이니까요.

즉 키보드는 '장비'인 것인데, 장비를 취미로 한다는 건 보통 돈을 쓰는 것을 취미삼겠다는 말과도 일맥상통하지요.

 

물론 돈은 준비를 하고 취미에 뛰어들었습니다.

이성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장 좋은 것을 주문하고, 나만의 꿈의 키보드를, 소위 끝판왕을 그려 봅니다.

하지만 신나게 카드를 긁던 그 당시에는 몰랐던 것이 있었습니다.

 

키보드를 취미로 한다는 개념 자체가 생소한 만큼, 관련 용품도 그렇게 쉽게 찾아볼수만은 없습니다.

대부분은 공동 구매나 공동 제작을 거쳐서 고작 수십 개 찍어내기 마련이고,

그 과정은 정말 이례적으로 빠르면 보름, 보통은 못해도 두어 달, 길면 반 년이고 일 년이고 걸리기 마련입니다.

 

저라고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공동 제작이고 공동 구매고 참여해서 느긋히 기다립니다.

부품을 선택하는 기준은 당시 사용하던 키보드인 포커 3에서 업그레이드를 한다는 느낌으로 골라 봅니다.

기판 및 케이스는 몇 년 째 사용한 만큼 익숙한 61키 배열로.

포커 3에 있었던 만큼 RGB 백라이트도 빼먹을 수 없습니다.

스위치도 기존에 계속 사용해왔던 만큼 리니어 스위치로 정합니다.

즉 당시 쓰던 키보드에서 바로 윗 단계로 업그레이드 하는 것을 목표로 정합니다.

 

기다리다 보면 잊기 마련이고, 기다리는 동안은 또 다른 것들을 원하게 됩니다.

화이트폭스 키보드 키트도 구해다 만들면서 납땜에 익숙해져 보고,

아예 기판과 케이스를 비롯한 부품들을 하나씩 모아서 두어 더 만들어 봅니다.

호기심에 기존 배열에서 벗어난 50% 오쏘리니어 배열이나 40% 스태거드 배열도 만들어 봅니다.

 

그런 와중에 공동구매 기간이 끝나고, 주문했던 물건들이 모두 모인 것이 지난 주입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꿈의 키보드를 만들 수 있게 되었어니 기뻐야 할 테지만, 기분은 왜인지 미묘합니다.

 

키보드 커뮤니티에는 '엔드게임' 이라는 밈이 있습니다.

가망이 없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어느 정도는 현대 한국어의 '끝판왕' 과 상통하는 용어입니다.

하지만 엔드게임이 단순히 종결자라는 의미로 끝나지 않고 밈이 된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엔드게임이라는 골대는 계속 움직이기 때문에 잡을 수 없는 허상과 같다고 해서 밈이 된 것입니다.

 

그래도 기분 탓이겠거니 생각하며 어제 오후에 조립을 했습니다.

이런저런 문제가 있었지만, 그래도 크게 어렵지 않게 두어 시간만에 완성을 합니다.

그런데 무언가 모자란 느낌이 듭니다. 내가 기대했던 것이 이런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뜯습니다. 조립하는 과정에 잘못한 것이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그리고 다시 조립합니다.

이번에는 다른 남는 부품을 써 보기도 하고, 체결을 다르게 해 보기도 합니다.

 

몇 번을 뜯고 다시 끼우고 했지만 기대에는 닿지 못합니다.

그제서야 깨달음이 듭니다. 두 달 전에 부품을 주문하며 들떴던 저의 기대는 식은 지 오래라는 것을.

허니문 기간이 다 지난 후에야 물건을 받은 만큼, 마치 김이 다 빠진 콜라를 마신 느낌마저 듭니다.

 

찾아보니 당연한 것이겠지만 이런 것은 저만 겪은 것이 아닙니다.

특히 공동구매나 공동제작 기간이 긴 물건일 수록 그런 경향이 심하고,

커뮤니티 등지에서는 비싼 돈을 내고 물건을 받자마자 원가에 다시 장터로 보내는 경우도 왕왕 있습니다.

그렇게 과연 이것이 엔드게임의 밈이구나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객관적으로 살펴보면 제가 기대했던 요소들은 다 들어 있습니다.

저한테 익숙한 61키 배열에, 핫스왑 소켓이 장착되어 납땜 없이 스위치를 마음대로 교체할 수도 있습니다.

RGB 백라이트는 밝고 선명합니다. 기본 효과도 다양하고 마음대로 프로그램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스위치에서는 서걱서걱거리는 마찰은 하나도 못 느낄 정도로 부드럽습니다.

통 알루미늄 케이스에 스테인리스강 보강판 조합은 아주 묵직합니다.

재어 보지는 않았지만 킬로그램 대로 들어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사이에 제 취향은 한참 다른 곳으로 옮겨갔습니다.

어느새 61키보다 40%가 더 편하게 느껴지기 시작했고,

RGB가 있는 것이야 좋지만 굳이 비싼 돈을 주면서까지 할 필요가 있었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스위치가 너무 서걱거리는 것도 안 좋지만, 너무 서걱거림이 없으니 이것 또한 어색함을 느낍니다.

스위치의 하우징 재질에서 느껴지는 소리도 무언가 아쉽고,

뿐만 아니라 리니어보다 요즘은 넌클릭 택타일이 손에 더 맞는다는 느낌입니다.

케이스와 보강판이 묵직한 것은 장점이기는 한데, 굳이 이렇게까지 무거울 필요가 있는가도 싶습니다.

무엇보다 보강판의 체결 방식이 아쉽다는 느낌입니다.

 

말 그대로 슛은 시원하게 날렸으나 골대가 이동한 셈입니다.

두 달이라는 짧은 시간동안 입문부터 종결까지를 다 겪어본 느낌입니다.

돈도 쓰고 싶은 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아슬아슬할 정도까지 쓴 것 같습니다.

아마 한동안은 키보드 부품 관련 사이트는 얼씬도 안 해도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직 안 온 물건들도 있으니까요.

 

쓸데없이 장황하게 길게 글을 썼습니다.

길게 글을 썼는데 사진 한 장 없이 등록하기엔 왜인지 미안한 느낌이 들어 급하게 한장 찍어 봅니다.

 

DSC08619.jpg

 

주문할 당시에도 키캡은 결정하지 못해서 따로 주문하지 않았는데, 지금도 그 점은 마찬가지입니다.

몇 년 동안 포커 2에 끼워진 채로 잘 사용하였던 보텍스 먹각 키캡을 끼워 주었습니다.

그래도 적당히 잘 어울리는 것 같아 다행입니다.



  • profile
    보리챠      헤헤... 기글의 숨은 키보드 빌런 겸 네크로멘서에욧 2019.03.17 16:09
    알프스를 한번 올라보심이 어떨지 싶습니다...
  • profile
    마커스 2019.03.17 16:16
    불행인지 다행인지 알프스는 스위치건 키캡이건 이래저래 구하기가 영 쉽지 않아서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당장 체리 MX 호환 스위치들만 해도 쌓여가고 있으니까요...
  • profile
    보리챠      헤헤... 기글의 숨은 키보드 빌런 겸 네크로멘서에욧 2019.03.17 16:17
    알프스 청축을 한번 쳐보시면 생각이 달라지실겁니다...
    이건 구하기 쉽냐 아니냐가 아니라
    그냥 다른 키보드에요...
    댐퍼축은 기계식과 무접점의 중간같은 느낌이쥬
  • profile
    마커스 2019.03.17 16:27
    제일 구하기 어려운 쪽에 속하는 SKCM Blue에 구하기 쉽냐 아니냐를 빼면 의미가 믾이 퇴색된다고 봅니다.
    알프스 스위치는 단순히 구하기 어려운 걸 떠나서 관리상태에 따라 천차만별인 데다가,
    표준 배열 외의 것을 원한다면 정말 먼 길을 돌아가야 하니까요. 굳이 고행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솔직히 키감도 그렇고, 소리도 그렇고 저는 지금 사용하고 있는 프리오닉 + 홀리 판다에 크게 만족 중입니다.
    만족하지 못하고 있는 부분이라면 배열인데, 이건 플랑크가 와야 해결이 될 것 같습니다.
  • profile
    제로런치 2019.03.17 16:28
    사람 욕심 끝 없다고 전 요즘 광축 40% 같은 건 안 나오나 하고 있습니다. (...)
  • profile
    마커스 2019.03.17 16:32
    아마 기성품 40%는 보텍스 코어가 처음이자 마지막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그나마도 스태거드 40%니 가능한 이야기고, 오쏘리니어 40%는 그나마 제일 가까운 게 매스드랍에서 종종 키트로 팔리는 플랑크가 가깝지 않을까 싶네요.
    광축에 대해서는 저는 별로 관심이 없어서... 키감이 다를 수야 있지만 일단 일반적인 기판이랑 호환이 안 되니까요.
  • profile
    제로런치 2019.03.17 16:39
    사실 키감 보다는 수명이나 유지 관리 측면에 대한 기대가 커서요. 방수 키보드 만들기 쉽기도 하고, 근데 기성품이 40%가 나오진 않겠지요. ㅠㅠ 60%라도 나와주면 싶은데 아직은 없네요.
  • ?
    유에      CPU: 라이젠 3600 RAM : 16GB VGA: RTX 2070s   2019.03.17 19:42
    키보드는 깊게들어가면 너무 머리아파서

    레오폴드 갈축 1대와 적당히가지고 놀 몬스타기어 박흑 하나들고 멀리보기로했습니다
  • profile
    title: 저사양애플쿠키      삶의 활력소는....노 스트레스...! 2019.03.17 20:18
    콕스 텐키리스 RGB 체리식 청축 십만원 정도 하길래 사려고 보고 있는데... 마소600?! 키보드가 8년째 고장이 안나서 하...그냥 바꾸기도 뭐하네요 ㅎ
  • profile
    title: 귀요미霊夢      愛する霊夢 이 대학생은 "연약" 합니다 IBM ThinkPad W530 i7-3840QM RAM 16GB Helix 2nd M-5Y71 RAM 8GB WWAN Sennheiser HD600 LG HiFi Module Nikon FE2 Ai 35/2 505일차 2019.03.18 19:49
    전 스플릿 스페이스를 지원하는 65%기판은 찾았는데 해당기판에 맞는 보강판중에서 제가 원하는 배열을 지원하는게 없는 바람에 무보강판으로 키보드를 짜게 생겼습니다ㅡㅡ;;
  • profile
    마커스 2019.03.20 12:26
    혹시 직접 만들게 되셔서 황동판 가공에 에폭시 코팅까지 참한 가격에 되는 업체를 찾으시면 제게도 귀띔을 좀...

    아니면 그냥 간단하게 3~5mm 아크릴로 레이저 가공해서 쓰는 것도 방법인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싸게 먹히니까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발표] MSI 용용이 자석 6 update 낄낄 2019.12.14 116
공지 공지사항 이베이츠 스팸 차단 24 file 낄낄 2019.12.13 499
공지 이벤트 [발표] 재발표- MSI 용용이 인형 선정 결과 10 낄낄 2019.12.08 204
공지 공지사항 "이사 준비할 때 꿀팁" 같은 글은 광고... 14 낄낄 2019.12.03 1033
25985 잡담 아 fire hd 10을 살까 고민입니다. 21 뚜찌`zXie 2019.03.18 1698
25984 잡담 얘들꺼 사오지마시라니까 또 사오셨어여 10 file 고자되기 2019.03.18 633
25983 잡담 모니터 케이스.자작. 16 file 노코나 2019.03.18 525
25982 볼거리 케잌을 3조각으로 나눌때.math 6 file 슬렌네터 2019.03.18 690
25981 잡담 오! 셰계 1위 음원 스트리밍 스포티파이 한국 진... 7 TDKR 2019.03.18 626
25980 잡담 지대공 미사일 '천궁' 오발 사고 3 호옹이v 2019.03.18 640
25979 잡담 살면서 카드 엄청 써봤네요. 7 title: AMD야메떼 2019.03.18 425
25978 잡담 사람을 움직이는데 가격만한게 없나봐요 29 급식단 2019.03.18 561
25977 볼거리 왜 이런 짤이 존재하는 거죠 간호사 버전.jpg 15 title: AMD호무라 2019.03.18 958
25976 가격 정보 고프로7 실버 199$ 화이트 159$아마전 직배가능 2 file 고자되기 2019.03.18 514
25975 볼거리 고자되기2 (8M) 6 file 고자되기 2019.03.18 575
25974 볼거리 고자되기1. (8M) 6 file 고자되기 2019.03.18 678
25973 등산로(장터) [종료]아이패드 6세대 32gb wifi 등산로 개장합니다. 5 file 주황버섯 2019.03.18 1402
25972 잡담 자전거 완성 ~ 18 file title: 가난한허태재정 2019.03.18 379
25971 잡담 미국 아마존에서는 처음으로 구매해봤는데 궁금한... 11 title: 귀요미Rufty 2019.03.18 548
25970 잡담 계산기를 두드려보니. 5 mnchild 2019.03.18 348
25969 잡담 물괴기 10 file title: 공돌이이카무스메 2019.03.18 574
25968 잡담 가상의 캐릭터에도 불쾌한 골짜기 현상이 일어나... 3 file title: 고삼Veritas 2019.03.18 788
25967 잡담 Veritas님이 만든 추억 15 file title: 공돌이이카무스메 2019.03.17 441
25966 잡담 넷플릭스 트리플 프런티어 감상기 (노스포) 1 nsys 2019.03.17 536
25965 볼거리 맘스터치의 도전장 40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3.17 1978
25964 잡담 탄소섬유 지갑 제품이 늘었네요 7 SST 2019.03.17 830
25963 잡담 한장으로 보는 트레이더스 후기 28 file Blackbot 2019.03.17 827
25962 잡담 30일에 전주를 내려가는데. 7 file 노코나 2019.03.17 291
25961 잡담 은근히 동대구역에 빵집 맛집이 많아요. 13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3.17 571
25960 볼거리 자동차 축구경기 8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3.17 467
25959 잡담 굉장히 쓸데없지만 팔기는 굉장히 싫은물건 썰 7 file title: 고삼Veritas 2019.03.17 906
25958 볼거리 요즘 테크노마트 근황 6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3.17 1418
25957 잡담 저도 흑우인데요. 13 file title: AMDInduky 2019.03.17 1077
» 잡담 키보드, 취미, 기다림과 기대, 종착점, 그리고 재... 11 file 마커스 2019.03.17 117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84 285 286 287 288 289 290 291 292 293 ... 1155 Next
/ 1155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