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볼거리
2019.06.08 21:29

군대에서 맹장 터진 만화

profile
조회 수 1025 댓글 27

1__1559939843.jpg
2__1559939843.jpg
3__1559939843.jpg
4__1559939843.jpg
5__1559939843.jpg

군대에서 맹장 터진 만화 by jaeUK121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cartoon&no=420973
 

이 썰이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군 복무를 하신 분들이라면 직간접적으로 군 의무체계를 겪어본 뒤 이를 불신하게 된 사람이 참 많을 겁니다.
 

추가 :
댓글을 보니 원작자의 내용 보강이 있네요.

  • 나중에 어머니에게 물어보니 MRI가 아니라 CT가 맞다고 한다.
  • 움직이지도 못할 정도로 아팠지만 죽을 각오로 몸을 억지로 움직였다.
  • 나머지는 사실 그대로 그린 것이다. 군의관이 정말 저렇게 말하더라. 혈뇨도 정말로 나왔고.


  • profile
    title: 명사수가네샤      티스토리 초대장 필요하신분은 쪽지 주세요. 2019.06.08 21:37
    그래도 좋은 방향으로 개선이 돼서 다행이네요.
  • profile
    title: 용사님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19.06.08 21:43
    저분 정말 살아있는 게 다행이군요...
  • ?
    휴르릅 2019.06.08 21:57
    그나마 다행인게 만약 군병원에서 치료했으면 이글을 우리가 볼 수 없었을겁니다.
  • ?
    title: 명사수자칭 2019.06.08 22:07
    암그렇죠. 이래야 군 의료체계죠

    수도병원 밑으로는 돌팔이만 있다고 보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수도병원도 솔직히...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8 23:36
    수천 명이 모인 편제인 사단에 소속된 의무대가 고작 엑스레이 찍을 수 있는 동네 의원 수준밖에 안 되고, 군의관이 구급법 교육 시간에 대놓고 “전장 스트레스란 것은 없다. 그냥 꾀병부리는 것이니 무시하면 된다.”라고 단언하는 것이 21세기 대한민국 육군 의료체계의 현실이지요. 모두 제가 실제로 겪었던 것들입니다. 군 내부에서 발생한 총상 환자를 수술할 능력이 없어서 민간 대학병원으로 넘기는 시점에서 군 병원의 역량을 짐작할 만하지 않습니까.
  • ?
    title: 명사수자칭 2019.06.08 23:49
    뭐 군의관들이 무슨 죄겠습니까..
    까라니까 까는거겠죠...


    저도 손목 부러지고 신경 문제로 넘어간 상황에서
    주저없이 가까운 국립병원 통원을 선택했던 기억이 있네요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8 23:59
    듣자 하니, 군 병원에서 공짜로 수술해준답시고 실력이 모자란 군의관이 생체실험 수준의 수술을 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더군요. 복무 기강은 해이할 대로 해이해서, 말년 군의관들이 아예 출근조차 안 하다가 단체로 걸리는 경우도 종종 보도되고요. 그런 거 보면, 이 엉터리 의료체계에서 군의관들의 책임이 전혀 없다고는 못할 듯 합니다.
  • ?
    title: 명사수자칭 2019.06.09 01:18
    솔직히 말해서 "꿀빨러" 왔기 때문도 있다고 봅니다. 짧은기간 시간만 떼우고 가면 된다는 의식이 있는듯합니다.

    제가 들은 일설은 의무병들한테 일일이 수술부위 활짝열어가며 설명해주는 탓에 수술 범위도 넓고 아프기도 더럽게 아프다고는 하더라구요
  • profile
    title: 17세quadro_dcc 2019.06.09 00:23
    K-9 장전기에 새끼손까락 낑겨들어간 병사 데리고 군병원 갔는데 군의관 회의 핑계로 두 시간 기다리다가 기껏 기다렸더니 밍기적 걸어와서는 2주 정도 기다렸다가 수도병원 가자고 하더군요. 이건 뭐 대놓고 손가락 자르고 보잔 얘기니 원.

    당연히 집에선 반대 때리고 그 자리에서 부산까지 같이 데려가서(떨어진 살점도 얼음 담은 통에 고이 모셔서) 바로 수술실 보냈었습니다. 사단 의무대 군의관들 평소에 하던 꼬라지들도 그렇고 솔직히 전 어떤 군의관이든 못 믿겠어요.
  • ?
    title: 명사수자칭 2019.06.09 01:20
    사단 의무대는 솔직히 의사라고 보기도 힘듭니다. 솔직히 의대 갓 졸업하고 꿀빨러 온 친구들에게 바랄것도 없습니다.
    곱게 민간병원 간다면 확인서 써주고
    수도병원간다면 잘 보내주기만 해도 감지덕지라고 생각했어요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와! 내가 흑우다! 2019.06.08 22:12
    생존한게 기적... 그나마 나중엔 제대로 된 진단을 했네요. 뭐 저정도 증상이니 그런거겠지만...
    더이상은 아임그루트 하겠습니다
  • profile
    나르번 2019.06.08 22:18
    저게 진짜 아픈게 저도 중1때 똑같은 적이 있었네요.금요일 밤부터 배아프더니 토요일부턴 못움직였고, 일요일 아침에야 부모님이 얘가 심상치않구나 해서 응급실가서 맹장터짐 진단받고 일주일 입원.. 정확히 10년전 일인데 아직까지 그거보다 아파본 적이 없네요.
  • profile
    title: 명사수rnlcksk      감사합니다! 2019.06.08 22:37
    군대가서 아파보면 군 의료체계 당연히 불신하게되죠.
    그래도 간부따라 케바케기는 한게 제가 스트레스성 두통으로 한달 앓은 적이 있었는데
    중대장이 강제로 밖에 보내서 진료받고 오라고 그러더군요(...)
  • profile
    title: 컴맹아엠푸 2019.06.08 22:51
    군 의료는 외형이나 볼줄알지 내부는 진단도제대로 못해요 지금은 개선이나 됐나모르겠어요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8 23:56
    진단은커녕 주사도 제대로 놓나 의심되는게 현실인걸요. 실제로 의무병이 주삿바늘 꽂는 것도 엄밀히 따지고 들면 무자격자의 불법의료행위입니다. 게다가 이 양반들은 그것도 모자라서, 아예 주삿바늘을 평생 잡아본 적이 없는 일반병을 전시에 주삿바늘 꽂는 역할을 하게끔 하려고 한 적도 있습니다. 지금도 계속 하는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그걸 왜 아느냐 하면, 제가 그 교육을 의무대에서 직접 받았거든요. 차라리 정 전시에 부상병의 생명 유지를 위해 수액 놓는 게 필요하다면 골내주사 키트와 같은 것을 보급하고 이것의 사용법을 가르쳐주던가 해야지, 무슨 보이지도 않는 정맥에다 주사침 놓는 걸 의무병도 아닌 일반병에게 가르치던 게 제가 복무하던 당시의 현실이었어요. 하긴, 장군이란 작자가 자기 진급을 위해 징집된 병사들의 신체를 제물로 쓰고 있는 것이 현 국군의 실정이니, 병사들의 건강 따윈 그놈들에게는 신경쓸 가치조차 없는 휴지조각 정도겠지요.

    참고 - “옛날은 아이의 생명이나 건강의 가격이 쌌으니까 이상한 놈이 많이 있다”
    http://storyis.blogspot.com/2016/07/2ch-3_27.html
  • profile
    title: 컴맹아엠푸 2019.06.09 00:05
    제가 있던 부대 의무병이 진짜 주사만큼은 신의손 급.....무릅 뒤쪽 찢어져서 꼬매고 나서 엉덩이에 주사놓는데 일반 병원보다 부드럽게 잘 맞은 기억이 ㅎㅎ 벌써 20년이 됐네요
    지금도 병원에서 주사 맞을일 있어도 그때처럼부드럽게 맞아본적이 없습니다
  • profile
    GoULT      아톰학대자 2019.06.09 00:14
    17년도 중반쯤이었나? 제 동기도 체한것 같이 배 묵직하고 아프다고 하루종일 그랬었는데 저희부대는 천안이라 가까운 민간병원 잘 보내줬거든요. 거기서 큰데 가보라 그래서 바로 수통 갔는데 실려가는중에 맹장 터져서ㄷㄷ 다행히 바로 조치해서 금방 낫긴 했습니다. 저 에피소드 보니까 아찔하네
  • profile
    Lynen      벗어날 수 없는 병의 굴레 2019.06.09 00:32
    총상 치료 못하는 군의관
    아무도 안 믿는 군병원
    대충 배 만져보고 진단하는 클래스
    놀고 자빠지느라 일은 뒷전
  • profile
    소스케 2019.06.09 00:35
    군대의료는 빨간약이나 제대로 발라주면 다행같더군요....
    오 진단으로 인해 사람들 인생꼬이게 만드는 짓을 여러번 당해보고 지켜 본지라...
    더무서운건 저런 오 진단등으로 인생꼬아놓고 유공자 또는 공상신청 넣으면 생까는게 일수라....
    진짜 눈으로봐도 어디 한군데 안잘려나가는 이상은 공상이나 유공자 인정은 힘들더군요.
  • profile
    ExyKnox      2019년 19살 엑시녹스입니다 으엉엉 2019.06.09 00:53
    죽을 뻔 한 사람이 저렇게 태연하게 만화 그려놓은 걸 보니 참 대단하단 생각밖에 안 드는군요
  • profile
    title: 하와와이루파      워라벨을 꿈꾸는 통신 같지 않은 통신직종에 종사하는 어른이입니다.... 2019.06.09 00:54
    그나마 수통에 가서 발견되어서 다행이지 지방 군 병원에 갔더라면 발견도 못했을지도요.
    가장 큰 문제가 정신적 질환인데 심각한 경우임에도 꾀부리니 뭐니 해서 방치하고 갈구다가
    결국은 자살 or 총기사고가 발생하는 것이지요.
    그러고 보니 예전 일화가 생각나는데 옆 건물의 여단 이야기였죠.
    통신 보직을 받은 신병이 들어왔는데 통신 병과를 할 지 의무병을 할 지 선택할 권리를 줬더랩니다.
    그 때 인솔해온 간부가 의무실에서 뒹굴거리며 책(라노벨이었다고 했던..)을 보는 의무병을
    보여줬더랩니다. 당연히(?) 신병의 선택은 의무병이었죠....
    (다른 군종은 모르겠지만 육군 기준으로는 큰 부대가 아니면 대부분은 남아도는 병사 데려다가
    '너 오늘부터 의무병' 이러는 경우가 많았지요. 지금도 그러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9 01:52
    그건 의료체계가 부실한 것도 있지만, 애초에 군대에 오면 안 되는 사람들까지 군대 규모 유지한답시고 억지로 잡아끌고 오는 게 더 큰 문제지요. 인구 구조의 변화로 군대에 들어갈 수 있는 사람들의 수가 갈수록 줄어드는데, 이걸 억지로 규모를 유지하려고 징병기준을 말도 안 되게 풀어서 겉보기에 사지만 멀쩡해 보이면 속에서 골병이 들었던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다 군대에 집어넣으니 문제가 생기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제가 이걸 듣고 나서는 진짜 참 기도 안 차더군요.
    https://www.yna.co.kr/view/AKR20160520164551014

    아, 참고로 북한 또한 군대 규모 유지 때문에 말도 안 되는 징병기준을 적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누가 한민족 아니랄까봐…
    https://www.rfa.org/korean/in_focus/nk_nuclear_talks/shortagesoldiers-06222017095343.html
  • profile
    RGB뽕      RGB가 좋아요. 2019.06.09 00:57
    저도 군대있을때 충수염 치료받았는데...
    돌팔이의사가 약처방(???)해서 하루이상 더 고통받았죠.
  • profile
    title: 어른이Kylver      ヾ(*´∀`*)ノ   AMD! Ryzen! 2019.06.10 01:07
    그리신분 군번이 어찌될지 모르겠지만 의무대는 아직도 저러나보군요.
  • ?
    PLAYER001 2019.06.10 01:13
    상식적으로 일반인인 나도 배가 부풀어오르면 뭔가 크게 잘못됐구나 하는걸 아는데 상돌팔이들이네요...
    저는 복무할때 대대의무대에 꽤 실력있는 외과의사양반이 있어서 그나마 다행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손목뼈가 부서졌는데 그게 하필 금요일 오후라서 곶통받고있었는데 토요일오전에 슬쩍보더니 바로 병원보내주더군요
    의무병들은 삔거라고 하던데...
  • profile
    책사랑벌레      아직은 살아있는 회원입니다./사람을 관찰 2019.06.10 20:47
    그러니까 공군에 오시면 됩니다.
    적어도 아프면 상급 의료원에 보내든 주임원사님 차 타고 외부 진료를 바로 받든 외출을 내보내든 뭔가는 해줍니다...
    격오지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 profile
    해군은내사랑 2019.06.24 00:03
    제가 근무하고있는 부대기준(해군) 최소한 바로 의무대로 보내도록 하고있고 좀 안좋다고하면 부근 국군병원 혹은 사제병원으로 바로 달려갑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24일] 와사비망고에서 친환경 무지 노트와 북스... newfile 어린잎 2019.08.20 97
공지 이벤트 [발표] MSI 용용이 핸드폰 거치대 new 어린잎 2019.08.20 32
공지 공지사항 탑툰의 광고가 커뮤니티 사이트를 어떻게 골탕먹... 21 file 낄낄 2019.07.23 2084
공지 공지사항 티플러스 알뜰폰 스팸차단 25 file 낄낄 2019.07.11 1439
28678 등산로(장터) i3 3240 등산로 엽니다. file title: 고양이스파르타 2019.06.10 347
28677 볼거리 MSI의 애플 프로 스탠드 디스 4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6.10 906
28676 잡담 망했어요 title: 17세quadro_dcc 2019.06.10 511
28675 잡담 3950X 루머라... 22 file 세르넬리아 2019.06.09 1356
28674 등산로(장터) D800E 바디 판매합니다. 기글가 68만원 1 file 오버쿨럭커 2019.06.09 545
28673 잡담 다운그래이드, 업그레이드 고민 3 Minny 2019.06.09 503
28672 잡담 한국어의 특수성이 이번 크롬 사태를 더 아름답게... 47 title: 명사수Veritas 2019.06.09 1532
28671 볼거리 GS25 신작 컵라면 근황 28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6.09 2459
28670 볼거리 요즘 공책 근황 10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6.09 1133
28669 잡담 의외로 라이젠 1700이 아직도 강력하네요. 16 title: AMD호무라 2019.06.09 1375
28668 잡담 삼탈워 샀어요 8 file 낄낄 2019.06.09 437
28667 볼거리 맛이간 크롬 타이핑... 근황... 8 file A_TNT 2019.06.09 825
28666 잡담 경로우대 나눔 선정 13 file 하늘군군 2019.06.09 445
28665 잡담 롬질하다가 VoLTE 풀렸습니다 -_-;; 14 뚜찌`zXie 2019.06.09 817
28664 볼거리 니요오오오오오옹.avi 12 낄낄 2019.06.09 530
28663 잡담 무선충전이 안되서 식겁했네요.....ㄷㄷ 9 file title: 이과하드매냐 2019.06.09 599
28662 잡담 컴퓨터 책상 알아보는데 이거 괜찮네요 8 file title: 명사수기온 2019.06.09 866
28661 잡담 흔한 유플 알뜰폰의 광고 12 file Blackbot 2019.06.09 616
28660 잡담 샤오미도 정식 매장을 한국에 냈었네요. 9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6.09 915
28659 잡담 iOS13 베타1을 올렸습니다. 7 file title: 흑우AMDAthlon 2019.06.09 720
28658 등산로(장터) [RAM 판매] 삼성 DDR4 데스크탑 램 등산로 얼룩송아지 2019.06.09 640
28657 잡담 롤 하는데 80도까지 오르길래 5 Adora27 2019.06.09 638
28656 볼거리 일본 이지스 어쇼어 부지 선정 관련 해프닝 6 title: 착한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6.09 769
28655 등산로(장터) PS4 프로 화이트랑 투명 듀속 충전대 판매합니다 9 file Sindarin 2019.06.08 558
28654 잡담 조별과제는 역시 운빨이에요 16 file 타미타키 2019.06.08 623
28653 볼거리 재능방송 통통신작 만화 오프닝 3 title: AMD호무라 2019.06.08 610
28652 잡담 한국의 한 축제 라인업 13 file 순딩sheep 2019.06.08 928
» 볼거리 군대에서 맹장 터진 만화 27 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8 1025
28650 잡담 회사 한번 그만두기 힘드네요.. 11 file 노란껌 2019.06.08 757
28649 볼거리 일본이 요코하마 보육원에 후쿠시마 오염토를 묻... 27 title: 고기노루 2019.06.08 10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1033 Next
/ 1033

최근 코멘트 30개
슈베아츠
05:56
데브케이
05:53
하드매냐
05:35
mc곰탱
05:20
까르르
05:17
허태재정
04:55
Quake
04:23
Lazinius
04:02
Otter
03:14
피자피자
03:08
Lynen
02:54
미주
02:38
이리온너라
02:28
아이들링
02:21
애플쿠키
02:17
케닌
02:07
TundraMC
01:53
겜메
01:51
겜메
01:48
애플마티니
01:43
넥부심
01:42
쩜치리하
01:41
쩜치리하
01:41
애플마티니
01:38
케닌
01:37
이수용
01:37
파인만
01:37
넥부심
01:35
이수용
01:35
애플마티니
01:34

MSI 코리아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