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https://gigglehd.com/gg/10909491
사람말을 할수 있는 흑우가 있다? 뿌슝빠슝
조회 수 586 댓글 15

를 쓰려고했는대 응급환자가 생겨서 글쓰는 타이밍을 놓쳤네요.

 

아무튼, 혼다의 VTEC에 대해서 가끔 들어봤는데, 찾아보다가 국내 사이트에서 VTEC과 i-VTEC은 다르다! 라는 글을 봤습니다. i-VTEC은 연비형이라서 VTEC이랑 동급취급을 하면 안된다는 내용이 골자였는데, 두드려맞더라고요(...)

 

그래서 직접 찾아봤습니다. 결론적으론 다른게 맞습니다. 근데 연비형은 아니네요.

 

 

 

먼저 엔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크게 VVT, VVL이라는 기술이 있습니다.

 

VVT란 가변 밸브 타이밍 제어로, 엔진의 크랭크축을 조절해서 말 그대로 밸브가 열리는 타이밍을 조절합니다. 엔진은 회전속도에 따라 밸브의 이상적인 개폐 타이밍이 다릅니다. 일반적으로 개폐타이밍이 고정되있는 엔진의 경우, 특정 RPM에서만 효율적이고 그 대역이 아니면 비효율적으로 되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 개폐타이밍을 앞뒤로 조절해서 저속과 고속에서 모두 연비와 높은 출력을 잡을 수 있게 나온게 VVT입니다. 

5812_11088_185.jpg

 

벨브가 열리는 시점을 조절하는 VVT

 

 

 

 

VVL은 가변 밸브 리프트로, 말 그대로 밸브를 여닫는 깊이에 변화를 주는 기술입니다. 예를들어 저속에서는 조금만 열고, 고속에서는 평소보다 많이 열어주는 식이죠. 많이 열면 그만큼 연료/공기가 많이 들어오고, 그럼 더 큰 폭팔이 일어나고, 그럼 더 큰 힘을 얻겠죠? 더 큰 소음도 이것도 똑같이 연료효율과 출력에 관련이 되어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VVT는 벨브가 언제 열리냐? 이고 VVT는 벨브가 얼마나 열리나? 를 컨트롤 한다고 보면 됩니다.

 

ahonda-VTEC-System.jpg

 

그리고 이 VVL이 혼다에서 말하는 VTEC입니다.

 

위의 그림을 보시면, 1의 일반적인 상태에선 보라색 캠샤프트가 움직이면서 로커암을 움직이고, 로커암이 밸브를 엽니다. 가운대에 있는 파란색 고출력용 캠샤프트는 벨브와 연결되있지 않고 독립적으로 구동됩니다.(혼자 헛돈다는 소리)

 

그리고 고출력이 필요한 3의 상태가 되면, 로커암핀이 들어가면서 고출력용 로커암과 일반용 로커암이 연결되 고정된 상태가 됩니다. 그상태에서 캠샤프트가 회전하면? 상대적으로 더 크기가 큰 고출력용 캠샤프트에 로커암이 작동하면서 밸브가 더 깊이 열리게 되어, 최종적으로 더 많은 연료와 공기가 혼합되면서 평소보다 더 높은 출력이 나오게 됩니다.

 

 

 

이렇게보면 vtec이 고출력과 효율을 동시에 잡은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론 이는 VVL중 굉장히 원시적인 기술이라고 볼수 있습니다. 조절이 단 2단계로만 가능하여(나중엔 3단계 VTEC도 나왔지만) 여전히 2가지 대역에서만 효율이 좋고 나머지는 모두 효율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2단계만 있는 특성상 변화폭이 커 VTEC이 터지면 극적인 효과가 나오기 때문에, VTEC KICKED IN 같은 밈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2단과 6단 기어만 있는 차가 있다고 상상해보세요.

 

사실 원시적인게 맞는게, vtec은 무려 1983년에 나온 기술입니다. 아래의 밸브트로닉은 2001년부터 탑재됬으니... 당시로 보면 엄청난 최신기술이었던겁니다.

 

 

요즘은 세밀한 깊이조절이 가능해서 VTEC같은 극적인 체감은 느끼기 어렵습니다. 예를들어 BMW의 밸브트로닉이 있죠.

c107711be72f1a48d51fda89d6f7e385.jpg

 

(기어로 밸브가 열리는 깊이를 세밀하게 조절이 가능한 BMW의 밸브트로닉. 어떻게보면 VTEC보다 진보된 방식이라 볼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현대자동차에서도 동일한 기술이 있습니다. 여기선 CVVL이라고 부르죠. 누우엔진에 CVVL 모델이 추가되며 이는 YF쏘나타 2.0에 최초로 탑재되었습니다.

 

 

 

 

자 그럼 i-vtec은 무엇이냐? 간단합니다. VTEC에 VVT를 추가한게 i-vtec입니다.(intelligent-vtec의 줄임말)

이전엔 벨브의 깊이만 조절할수 있던게, 벨브의 개폐타이밍까지 조절할수 있게 업그레이드 된게 i-vtec이라 보시면 됩니다. 따라서 VTEC의 단점이었던 효율적인 구간이 좁다는 문제를 어느정도 해결하면서, vtec의 재미까지 살리게 될수 있던거죠.

 

다만 VVT가 엔진출력을 조절하는데 개입을 하게 되면서, VTEC이 터지는 임팩트가 예전보단 많이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그럼 I-VTEC이 연비형이냐? 결론은 아닙니다. 근데 여기서도 설명할게 좀 있습니다.

VTEC은 연비형과 고출력형으로 또 한번 나뉘게 됩니다. 그리고 연비형을 흔히 VTEC-E라고 부릅니다. 

 

캡처.PNG

(혼다 K20 엔진 리스트. A형만 가져왔습니다.)

 

보시면 HIGH Performance(VTEC)와 eco(VTEC-E)로 나뉘어져있는걸 보실수 있습니다.

전자는 타입R 시리즈에만 들어가고, 후자는 일반적인 승용차 모델에 들어갑니다.

 

그럼 HP와 ECO의 차이점이 뭐냐? 쉽게 말하자면

고출력 모델은 평소에 노말모드로 돌아가다가 RPM이 올라가면 고출력모드가 되는거고, ECO형은 평소에 절전모드로 돌아가다가 RPM이 올라가면 노말모드로 되는겁니다. 모두 VTEC으로 인해 일정 RPM이 올라가면 평소보다 출력이 올라가는건 같습니다만, 기본상태가 절전모드냐 아니냐의 차이입니다.

 

따라서 ECO형이 HP형보다 연비는 좋지만, 성능은 까입니다. 위의 그림을 보시면 HP형 엔진은 모두 VTEC이 흔히 말하는 "터지는" 구간이 명시되어있습니다. RPM한계도 8000RPM대로 굉장히 높은편이죠. 마력도 리터당 100마력이 넘고요. 

ECO형은 RPM제한이 6800RPM으로 평균적인 수준이고, VTEC이 터지는 구간도 없습니다. 터지는 구간이 없는건 후술하겠습니다.

 

HP형은 위에서 간단하게 설명했으니, ECO형을 주로 설명하겠습니다.

 

 

img.png

 

일반적으로 요즘 쓰이는 DOHC 엔진은 이렇게 흡기밸브 2개, 배기밸브 2개로 실린더당 총 4개의 밸브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 밸브를 조절해서 출력을 얻는게 지금까지의 내용이었고요. 그럼 여기서 역발상이 나옵니다. 더 열어서 기름을 더 넣으니까 출력이 올라갔는데, 덜 넣으면 기름을 아끼는거 아닌가?

 

그래서 우리의 VTEC-E는 무엇을 하느냐, 흡입밸브중 한개를 그냥 아예 안써보기로 했습니다. 그럼 이론상 기름을 절반 아끼는거겠죠? 근데 이러면 출력도 반토막이 아닐까? 라고 생각하겠지만

 

SOHCE.jpg

 

벨브를 한쪽만 열게되면, 들어오는 공기가 실린더 내부를 소용돌이 치며 회전하게 되어서, 기름을 연소실 곳곳으로 퍼트려줍니다. 이 소용돌이 효과는 연료/공기 혼합물을 최적화시키게 되어서 결론적으로 더 적은 연료로 거의 동일한 힘을 내게 됩니다. (한쪽 벨브는 완전히 닫혀있는건 아니고 기름이 고이지 않을 정도로만 아주 살짝 열리긴 합니다.)

 

또한 출력이 저하되는걸 최대한 줄이기 위해 일반적인 엔진보다 흡기피스톤이 약간 더 높고 오래 열리도록 설계했습니다. 그니까 흡기피스톤이 각각 50,50으로 열리고 있었다면 지금은 70,5 만큼 열린다는거죠.

 

그러다가 RPM이 올라가게 되면, 똑같은 VTEC의 원리로 락핀이 걸리게 되면서 아주 살짝 열리던 밸브도 옆 밸브랑 똑같이 깊고 오래 열리게 됩니다. 그리고 위에 말씀드렸듯이 그 옆 벨브는 일반적인 피스톤보다 살짝 더 열리게 되므로 일반적인 엔진보다 고 RPM에서의 출력이 상승하게 됩니다. 50,50이 아니라 70,70이 되는겁니다.(실제로 얻는 출력증가는 약10퍼 정도) 그러나 이는 여전히 고출력용캠은 아니기 때문에 흔히 말하는 VTEC이 터진다라는 수준의 느낌을 얻을수는 없습니다. 게다가 VTEC-E에서 락핀이 걸리는건 약 2500RPM 대역부터거든요. 그리고 여기에 VVT를 달면 i-vtec-e가 되는겁니다.

 

 

기본적으로 이는 혼다가 연비형과 고출력형을 모두 싸그리 vtec이라는 용어로 정의하면서 나오게된 참사입니다.

 

 

 

결론

1. 고출력용 vtec은 고출력용캠이 따로 있어서 특정 rpm이상 올라가면 출력이 올라간다.

 

2. 연비형 vtec은 vtec-e라고 불리우며, 평소에 흡기피스톤 하나를 안쓰다가, 특정 rpm이 올라가면 흡기피스톤 두개를 모두 써서 출력을 올린다.(올린다?라는 말이 맞나 싶지만)

 

3. 연비형이여도 흡기량이 일반적인 엔진보다 많아서 출력자체는 살짝 더 좋다.

 

4. i-vtec은 vtec에 vvt를 붙인것으로 출력과는 관계가 없다. i-vtec을 2세대 vtec이라 보면 되며, i-vtec중에서도 고출력형, 연비형이 나뉘어져 있다.

 

 

 

아 그리고 고출력용 vtec은 흡/배기 벨브 모두 vtec캠이 달려 있지만, 연비용 vtec은 흡기 벨브에만 vtec이 사용됩니다. 이런부분에서도 출력차이가 생긴다는거.



  • ?
    사랑방안주인 2021.09.17 01:42
    그래서 특정 RPM에 도달하면 하이톤 소리가 났던게 그 이유였군요 그럼 반대로 그 출력을 얻으려면 계속 해당 RPM을 유지해야 하는데 공도에선 영 쓸모없는 기술이네요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사람말을 할수 있는 흑우가 있다? 뿌슝빠슝 2021.09.17 01:46
    그런부분도 설명되어있더라고요. [VTEC은 높은 RPM에서만 작동하므로 VTEC 엔진은 낮은 RPM에서 일반적인 엔진과 다를바가 없습니다. 그리고 일반적인 사람들은 대부분 낮은 RPM에서 운전하기 때문에 VTEC의 실용성은 낮습니다.]

    근데 이건 고출력용 VTEC이야기고 연비형 VTEC은 2500RPM부터 VTEC이 걸리니 혼다가 대중적인 엔진을 같이 만들어서 달았다고 보시면 될거같아요. 말씀하셨듯이 어차피 고출력용 VTEC달면 안쓸게 뻔하니 타입R같은데에서만 달자는거죠.
  • ?
    사랑방안주인 2021.09.17 01:47
    계속 고PRM 맞출바엔 그냥 터보 다는게 연비나 출력이나 훨씬 낫겠네요 정비는 더 어려워지겠지만요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사람말을 할수 있는 흑우가 있다? 뿌슝빠슝 2021.09.17 01:50
    근데 고출력용 VTEC은 애초에 고회전엔진에 달려서요. RPM한계가 8000RPM이 넘으니 5800RPM쯤에 있는 VTEC을 터트리는게 아주 어렵진 않을거같아요. 일반차로 따지면 한 3500RPM부터 터진다는거니 그것도 쉬운건 아니지만...
  • profile
    catdaddy 2021.09.17 02:06
    혼다가 S2000 같은 스포츠 카 같은 경우 특히나 고회전을 사용해야 제 성능이 나온다는 게 저런 탓이겠군요!
    뭐 연비형으로 쓰이는 경우에야 다른 회사의 비슷한 기능을 구현한 엔진도 많으니까...
  • profile
    title: 헤으응TundraMC      자타공인 암드사랑 TundraMC/애자락=MSI/난독증/무슨무슨 죄로 AMD 불매합니다 2021.09.17 02:23
    IsThisVteC
  • profile
    title: AMD라데온HD6950      사키 사키 2021.09.17 02:25
    ㅗㅜㅑ 상당히 재밌네요
  • profile
    veritas      EAGLE ლ(╹◡╹ლ)  2021.09.17 04:14
    Vtec kicks in yo
    붕붕붕뽜아ㅏㅏㅇ아ㅏㅇ아앙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1.09.17 05:44
    좋은내용 감사합니다
  • profile
    냐아      (대충 좋은 소리) 2021.09.17 07:13
    비- 텍. 브이텍!
    혼다 브이테크! 하는 밈 영상이 생각나네요
  • profile
    라푸아      Hesketh racing Bear 2021.09.17 10:05
    VTEC 이라는걸 책에서 처음 봤었는데, 캠 타이밍을 바꾸는 것 만으로도 출력을 올릴 수 있다는 걸 처음으로 알았죠.
  • ?
    아드님 2021.09.17 10:13
    아반떼 HD 탈때 VVT 써져 있었고... 소나타 보면 CVVL 써져있던데 그게 이거군요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사람말을 할수 있는 흑우가 있다? 뿌슝빠슝 2021.09.17 10:58
    네 요즘은 대부분의 엔진에는 기본적으로 들어가있다고 보심 됩니다.
  • profile
    NureKarasu      라메카 시바도요 2021.09.17 10:14
    음... 저도 혼다 차를 타고 있지만 이건 정말 모르겠네요!
    (125cc따리 단기통이라 그런 걸지도?)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21.09.17 11:12
    상세한 설명에 감사드립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849 볼거리(퍼온거) 애플 21 언빡싱 3 title: AMD포인 2021.09.17 763
58848 볼거리(퍼온거) (주의 : 9mb) 로스쿨이 엄청난 거품인 이유는? 13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09.17 738
58847 잡담 택배는 곤지암으로 7 file 아즈텍 2021.09.17 378
58846 잡담 아침부터 111에 전화한 추석 전 금요일 4 우파루파 2021.09.17 428
58845 볼거리(퍼온거) 박하잎 담배피우다 쓰러진이야기 7 임시닉네임 2021.09.17 643
58844 볼거리(퍼온거) [네이버 시리즈]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애니메이... 11 낄낄 2021.09.17 628
58843 볼거리(퍼온거) "G7 일본 자리, 한국에 뺏긴다?" 일본... 9 file 타미타키 2021.09.17 1038
» 잡담 어차피 잠을 못자니 써보는 VTEC이야기 15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09.17 586
58841 잡담 아이폰 11프맥 대 12미니 고민이네요.. 22 DONST 2021.09.16 482
58840 잡담 '슈마허'를 봤습니다. 2 file 라푸아 2021.09.16 531
58839 잡담 카카오가 욕을 더먹는 이유가 있었네요 10 file Blackbot 2021.09.16 1077
58838 잡담 노트북이 도착했습니다. 5 file 스파르타 2021.09.16 534
58837 잡담 무서운 IV 7 임시닉네임 2021.09.16 623
58836 잡담 아기자라니 체인구입 8 file 차단 2021.09.16 512
58835 볼거리(퍼온거) [네이버 시리즈] 원피스 1~32권 무료 7 낄낄 2021.09.16 581
58834 잡담 곧 명절이군요 귀향길 귀성길 조심하세요. 8 file title: 여우하뉴 2021.09.16 303
58833 잡담 자동차 유튜브는 진짜 볼 곳이 없네용 48 title: 민트초코헤으응 2021.09.16 779
58832 잡담 새로 구매한 라즈베리 파이4용 케이스를 장착했는... 2 file 파라블럼 2021.09.16 416
58831 볼거리(퍼온거) 한국이 힘내는 만와 7 file 911 2021.09.16 850
58830 잡담 삼성 15W 초고속 무선충전기 7 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2021.09.16 774
58829 잡담 감사 19 임시닉네임 2021.09.16 487
58828 잡담 아카데미과학 SCAR-L 14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09.16 688
58827 등산로(장터) [거래완료]skt 데이터 구매 희망합니다.. DogPig__ 2021.09.16 250
58826 등산로(장터) 나는 팝니다 아이패드 미니 file quadro_dcc 2021.09.16 705
58825 볼거리(퍼온거) 펩시 콜라 신제품이 나온듯 합니다 14 file cowper 2021.09.16 935
58824 가격 정보 미패드5 출시일 및 가격 21 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2021.09.16 753
58823 잡담 P11 대란 취소입니다 10 file 온기 2021.09.16 1204
58822 볼거리(퍼온거) 알약 설치가 짜증나는 알집 직원 21 file 뚜찌`zXie 2021.09.16 1036
58821 볼거리(퍼온거) 미국 : 한국아, 우리가 규제 풀어주면 얼마나 걸려? 26 file title: 가난한AKG-3 2021.09.16 1358
58820 볼거리(퍼온거) 직장인 5대 의문 17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09.16 10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2003 Next
/ 2003

최근 코멘트 30개
허태재정
04:45
Kylver
04:24
hjk9860
03:43
올해도즐겁게
03:25
제이C
03:20
리키메
03:18
도람세탁기
03:18
제이C
03:18
량아
02:57
1N9
02:37
지나가던식객
02:30
록키베어
02:23
산청군시천면
02:21
지나가던식객
02:16
TundraMC
02:07
veritas
01:56
슬렌네터
01:54
NPU
01:53
NPU
01:50
나르번
01:48
NPU
01:48
슬렌네터
01:48
지나가던식객
01:47
NPU
01:41
급식단
01:40
Koasing
01:39
지나가던식객
01:38
아란제비아
01:36
NPU
01:34
AdorableZ
01:33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