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옥탑에 있는 작업실에서 적당히 키보드를 두드리다 2층 집으로 내려가려고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익숙한 움직임으로 모기장을 열고 신발을 신고 몸을 돌려 모기장을 닫는 순간, 눈에 익숙하지 않은 존재가 보였습니다. 하얀색 벽지로 도배된 천장, 형광등 바로 옆이라서 더욱 하얀색으로 보이는 천장에 검은색 물체가 있더군요.

 

모기장을 다시 열고 그 곳까지 가는 짧은 시간 동안 주마등도 아닌데 참 많은 생각을 해봤습니다. 검은 비닐 쪼가리가 붙었거나 벽지가 찢어져서 검은색으로 보였을 가능성을 탐구해 보았으나 바로 폐기됐고, 저 존재는 아무리 생각을 거듭해도 익숙하지만 익숙해지기 싫은 그 곤충, 바퀴벌레임에 분명하다는 결론을 내리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뒷통수 위에 저런 흉칙한 게 자리잡고 나를 관음하고 있다는 소름돋는 사실조차 깨닫지 못하고 진 궁을 저기서 저따위 각도로 펼치다니 그 판단력과 손가락 모두 아이언에 틀림없는 존재라며 한탄하고 있었던 스스로가 무서워졌습니다. 한참 컴퓨터를 하고 있을 때 책상 위, 재수 없으면 머리 위, 더 재수 없으면 목과 옷 사이의 빈 틈으로 파고 드는 공간 창출 능력을 보였을거라 생각하니 이보다 더 끔찍한 존재는 중국산 미세먼지밖에 없지 않을까 싶더군요.

 

어쨌건 잡아야죠. 다른 방법은 없습니다. 그냥 두면 지가 증발이라도 하나요. 동거 기간만 길어질 뿐이지. 그것도 제가 잡아야 합니다. 집에 다른 사람도 있지만 한 사람은 바퀴벌레가 몹시 신기하다며 후다다다닥 기어가서 쳐다볼거고, 다른 사람은 히이이이이이이익하고 바들바들 떨고 있을테니 둘 다 도움은 안 되네요. 사실 잡는 것 자체는 문제가 아닙니다. 휴지로 싸서 잡아야 하는데 휴지와 제 사이에 바퀴벌레가 붙어있는 천장이 있다는 게 문제일 뿐.

 

옆으로 사알짝 돌아가며 바퀴벌레가 아니라 곱등이나 이세카이로 가는 차원문 아닐까? 뭐 이런 헛된 망상을 품어봤는데 그건 아니었습니다. 은근히 슬림한 것이 곱등이의 볼륨은 아니고 영낙없는 바퀴벌레였고요. 이세카이로 가는 게이트라 해도 바퀴벌레를 신기하게 쫓아갈 애기와 히이이익하는 마누라를 두고 갈 리가 있겠나요. 아니 그 이전에 님들 같으면 바퀴벌레의 몸체 위에 이세카이 게이트가 펼쳐져서 이종족 여캐들이 낙원에서 손짓하는게 보여도 바퀴벌레를 손으로 잡고 싶겠어요?

 

휴지를 확보하는 동안 바퀴벌레가 팔목 위에 떨어지는 불상사라던가 날개를 호다닥 펼치며 얼굴에 달라드는 대참사는 벌어지지 않았고 그저 그 자리에 한결같이 조신하게 앉아 있었으나, 집에서 뛰거나 날지 않는다니 녀석 거 참 예의바른 존재로구나, 집안 교육을 제대로 받았는걸?이라며 칭찬할 생각은 전혀 들지 않더군요. 바퀴벌레가 정말 예의를 차릴 줄 안다면 다른 거 다 필요없고 지금 당장 자살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자원 절약과 쓰레기 배출 감소라는 과제를 해결해야 하는 현대인으로서 책임을 회피할 생각은 없으나 바퀴벌레를 잡는 데 쓰는 휴지를 아낄 생각까지는 없었기에 넉넉하게 인심을 써서 휴지를 길게 뜯어 몇 겹으로 접었습니다. 그리고 잘 조준해 아직도 천장에 붙어있는 그것을 와락 덮쳤지요.

 

그런데 저는 예나 지금이나 운동은 꽝이고, 날아오는 공을 차거나 치거나 받는 그런 건 더더욱 못합니다. 살짝 빗나갓다는 소리죠. 이게 아예 빗나가면 바로 재시도하면 될텐데 반쯤 빗나가서 배와 몸통은 휴지 밑에 깔렸지만 머리는 그 밖으로 새어나와 바둥바둥 꼼지락거리는 유쾌하지 못한 광경이 펼쳐지네요. 이 상황에서 어떻게 기지를 발휘해 휴지를 한번 더 덮어서 간신히 포획은 했습니다. 지금쯤은 산산조각난 채로 하수구를 타고 흘러내려가고 있겠네요.

 

하지만 천장에 붙어있던 바퀴벌레가 심어준 공포는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다시 작업실에 들어올 때도 모기장을 열기 전에 방을 두리번거리며 아까 그 녀석의 친구나 가족이 복수하겠다고 찾아오진 않았을까 피해망상에 시달려야 했거든요. 하다못해 그 놈의 원수가 고맙다는 인사를 하기 위해 등장하더라도 사절입니다. 같은 바퀴벌레라면 말이죠. 방 안에 들어서도 괜히 구석진 곳이나 벽의 주름이 바퀴벌레처럼 보이기 시작하고 무슨 소리 하나만 들려도 바퀴벌레처럼 느껴집니다. 

 

유통기한이 지났지만 그래도 아직은 쓸만한 맥스포스 갤을 지저분하다 싶을 정도로 계단 곳곳에 발라놓고 이제는 다시 나타나지 않을거라고 스스로에게 최면을 걸어 보지만, 그들은 언젠가는 다시 나타나 평온한 삶을 깨트리고야 말 것입니다. 부디 그 날이 일찍 찾아오지 않기를. 


TAG •

  • profile
    title: AMD라데온HD6950      사키 사키 2021.06.18 01:20
    갸아악 바퀴벌레 싫어요 우웨엑
  • ?
    산청군시천면 2021.06.18 01:25
    모기 바퀴벌레 지네 한창 많이 나올 계절이네요;
  • profile
    title: 월급루팡달가락 2021.06.18 01:29
    날개를 펴고 달려들면 원시시대부터 내려져 온 태초의 공포감이 그대로 전달되는 그 숭악한 생물이군요. 그래도 겔타입 살충제 등장 이후로 눈에 띄는 정도는 확 줄어든 것 같던데 말입니다.
  • profile
    title: 헤으응TundraMC      자타공인 암드사랑 TundraMC/애자락=MSI/난독증/무슨무슨 죄로 AMD 불매합니다 2021.06.18 02:00
    저도 그저께 수저서랍 열었는데 바퀴벌레 나와서 신문지로 난도질한뒤 휴지로 싸서 라이터로 재도 안남기고 태워죽였습니다.
    수저통 내부 식기도구 전부 소독하느라 2시간걸렸네요...(일단 설거지 하고 냄비에 물넣고 끓임)
    제법 큰놈이었고 위치상 배관타고 막 온 놈일거로 생각되어서 그나마 다행이지만 혹시라도 알깠을까봐 불안불안하네요
  • profile
    title: 누나veritas      ლ(╹◡╹ლ) #garminmania 2021.06.18 02:04
    바퀴벌레의 몸체 위에 이세카이 게이트가 펼쳐져서 이종족 여캐들이 낙원에서 손짓하는게 보인다면 잡기를 고려해보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죠. 제방에서 바퀴벌레가 나온다면 저는 당장 방에서 튀어나와 문을 걸어잠근 뒤 바들바들 떨며 코딱지만한 폰을 들고 당근마켓에 바퀴벌레 잡아줄 알바 구하는 글을 쓰지 않을까 싶구요. 우욱... 웁.... 우웩..........
  • ?
    archwave 2021.06.18 04:19
    바퀴벌레 하나로 이렇게 긴 글을 쓸 수도 있는 것이었구나..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1.06.18 05:53
    소름돋네요
  • profile
    title: 민트초코헤으응      수게에 서식하는 동물 2021.06.18 08:36
    저도 얼마전에 중지만한 바퀴벌레...지나다녀서 너무 놀랐어용... 잡긴했지만...

    아...날개는 왜 포개져있는건지...징그러...
  • profile
    title: 야릇한동방의빛 2021.06.18 09:05
    저도 바퀴벌레에 대한 추억이 몇가지 있어요

    하나는 밥먹는데 천장에서 떨어져서 밥위에 떨어진 것, 두 번째는 바닥에서 작업하다가 자세를 고쳤는데 발가락에 깔린 것, 세 번째는 컴퓨터를 뜯어서 더듬는데 까끌까끌한 바퀴벌레가 만져진 것...

    그런데 듣자하니 잠자고 아침에 일어나서 이물감이 있어 뱉었더니 바퀴벌레 반쪽이 나왔다는 이야기도 있던데요?
  • profile
    슬렌네터      Human is just the biological boot loader for A.I. 2021.06.18 09:33
    어렸을적 조의 아파트 영화를 보고선 한 몇일후인가

    비스무리한 꿈을 꾸었는데,

    뭔가 기분이 이상해서 눈을 뜨니까 바퀴벌레 두마리가 오른쪽 10센치 거리에 있는걸 보고선 냅다 패 죽였습니다
  • profile
    title: 누나몜무      누나라고 불러보세요. 어린이. 2021.06.18 13:08
    고양이가 잘 잡는다고 해요…ㅠㅠ
  • ?
    아이들링 2021.06.18 16:49
    그래서 저는 방마다 에프킬러 하나씩 두고 삽니다.뭔가 보이면 바로 잡아서 뿌리네요
    죽진 않더라도 약에 취해 헤롱거리는거 여유롭게 막타 먹기 위함이지만..

    그나저나 필력이 부럽습니다. 저는 문장이 뱀의 꼬리로 시작해서 쥐의 머리로 끝나서
    저의 머리나쁨에 한탄만 하거든요
  • profile
    Dany      夢見るのだけでも、贅沢になったこの頃です。 2021.06.18 17:01
    비오킬 하나 사다가 췩취기칙칙 해보시죠... 저도 써보고 나서야 알았습니다... 냄새도 안 나고 효과가 아주 그냥 끝내주더라구요..
  • profile
    PARK_SU      아프지 마세요 2021.06.18 22:02
    바퀴벌레 하나로 이렇게 긴 글을 쓸 수 있다는게 엄청나군요.
    세X코가 비싸긴 해도 정말 바퀴벌레 하나 안보이는거 때문에 돈이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요.
  • profile
    title: 폭8애플쿠키      기글조아★ 2021.06.22 20:55
    동생이 바퀴벌레 나왔다고 제 밥그릇으로 가둬놓아서 너무 화가 났었는데...그 동그란 플라스틱 약통을 바퀴벌레 다닐 만한 곳에 10개 정도 붙이고 몇달 지나니까 없어지더라구요. 바퀴벌레 없어지니 개미가 나와서...개미약도 붙였지만...ㅎㅎ 살충제가 최고 효과 좋았습니다. 어서 빨리 벌레가 이사가길 바라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바이럴이나 광고 의심 글에 대해서 13 낄낄 2021.07.31 926
공지 공지사항 가입 후 첫 글이 검은사막 글이고, 다른 댓글 없... 54 낄낄 2021.07.30 1871
55832 잡담 마카롱 이만큼 주세요.. 13 file 허태재정 2021.06.18 646
55831 볼거리(퍼온거) 호머 심슨 어록 추가 10 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2021.06.18 873
55830 볼거리(퍼온거) 퇴근해도 되나요?.. 18 file title: 여우미사토 2021.06.18 630
55829 잡담 s21 업뎃해서 엄청 좋아지나보네요 12 dmy01 2021.06.18 689
55828 잡담 시골에서 본 고양이 활용법 20 title: 문과호무라 2021.06.18 780
55827 등산로(장터) 삼성 microSD 512GB 판매합니다. (등산 완료) 3 file Rufty 2021.06.18 377
55826 볼거리(퍼온거) 보배에서 올라온 웃지못할 사연 7 file 성우덕후 2021.06.18 1051
55825 잡담 애플 정품악세사리 품질이 괜찮다고 들었는대 11 file HKafka 2021.06.18 597
55824 가격 정보 [아마존] WD 블루 2TB M.2 169.95달러 8 낄낄 2021.06.18 498
55823 잡담 전동킥보드 그립 교체 및 잡담 6 file title: 누나veritas 2021.06.18 315
55822 잡담 요즘은 스마트폰이 재미 없어진 거 같다는 생각도... 9 하스웰 2021.06.18 567
55821 잡담 더위를 참지 못하고 그만... 7 file title: 헤으응TundraMC 2021.06.18 363
55820 잡담 이제 커스텀롬 만지고 그러는 것도 귀찮네요. 19 file MYSQL 2021.06.18 478
» 잡담 새하얀 천장에 붙은 검은 두려움 15 낄낄 2021.06.18 526
55818 잡담 생일에 즐거운 고민이 생겼네요. 8 file 냐아 2021.06.18 281
55817 잡담 60 프레임이 정말 부드러운 거였네요. 10 먀먀먀 2021.06.18 721
55816 잡담 ‘5등분의 신부’가 게임으로도 나오는군요. 10 file 임시닉네임 2021.06.17 510
55815 잡담 유명한 국수집 자리를 차지한 고기집 10 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2021.06.17 628
55814 잡담 기묘한 놋북과 키보드 2 큐비트 2021.06.17 426
55813 잡담 개인적으로 전 이 나이프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16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06.17 374
55812 볼거리(퍼온거) 0003 중공산당 창립 100년 맞아 국위 선양 우주개... 14 강호의도리토스 2021.06.17 682
55811 잡담 유튜브 보다가 마우스 산걸 후회중... 19 노예MS호 2021.06.17 649
55810 볼거리(퍼온거)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해제 13 file 낄낄 2021.06.17 782
55809 잡담 그래픽카드 관련 소문이 돌군요? 18 file title: AMD포도맛계란 2021.06.17 690
55808 잡담 쪼꼬만 나이프를 샀습니다 20 file title: AMD포도맛계란 2021.06.17 409
55807 잡담 극초순수란 뭘까? 14 고재홍 2021.06.17 512
55806 잡담 s21 울트라 출장 갔다 와서 택배 와있는거 까 봤... 4 리온미첼 2021.06.17 446
55805 잡담 네비게이션 바.. 붸에엛 8 title: 가난한ReXian 2021.06.17 457
55804 잡담 아 이거 왜이리 웃기죠. 3 file 히토히라 2021.06.17 354
55803 잡담 해킨토시 완료! 15 file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21.06.17 4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62 ... 1919 Next
/ 1919

최근 코멘트 30개
포도맛계란
13:05
cowper
13:04
가네샤
12:58
동방의빛
12:58
동방의빛
12:56
포인트 팡팡!
12:56
AbsolJu
12:55
동글동글이
12:55
동방의빛
12:54
동방의빛
12:53
플라위
12:53
무명인사
12:51
방송
12:51
Mr.10%
12:50
Kylver
12:48
가네샤
12:47
TundraMC
12:45
Kylver
12:44
솜라리
12:41
파란화면
12:40
공탱이
12:40
솜라리
12:39
동방의빛
12:37
Touchless
12:36
동방의빛
12:36
Touchless
12:35
Induky
12:35
무명인사
12:34
Touchless
12:34
유우나
12:33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