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리뷰 / 사용기 : 직접 작성한 사용기를 올릴 수 있는 곳입니다. 다른 곳에 중복해서 올렸거나 다른 사이트의 필드테스트, 업체 이벤트 관련 사용기는 홍보 / 필테 게시판에 올려 주세요. 이를 지키지 않을 시 삭제 및 글쓰기를 막습니다.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메인 리뷰 / 구 사용기 게시판 바로가기

1.JPG

 

게이밍 마우스의 조건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손으로 잡으면 다 가려서 보이지도 않을 요란한 LED와, 단발 광클하다보면 언젠가는 고장날 고급형 스위치와, 손바닥에 자국이 날 것마냥 현대 미술품처럼 생긴 형이상학적인 모양새와, 툭 건드리기만 해도 마우스 커서가 화면 구석으로 도망가는 민감한 센서를 갖추면 게이밍 마우스라고들 부르는 것 같습니다. 

 

이런 것들이 쓸모 없다고 말하는 건 아닙니다. 센서 해상도를 볼까요? 이걸 최대 스펙인 12000dpi로 놓고 쓰는 사람이 과연 몇 명이나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어쨌건 높게 잡아두면 게임에서 편하긴 합니다. 여기 떨어진 아이템을 줍고, 저기 떨어진 총알로 시선을 돌리는데 큰 힘 안들이고 마우스를 휙휙 움직여서 끝내면, 시간은 절약하고 힘은 덜 들어가니 매우 효율적이지요. 

 

그런데 반대로 해상도를 심각하게 낮춰두고 쓰는 프로게이머나 스트리머들도 은근히 많습니다. 이런 사람들이 아이템을 줍는 걸 보면 손목의 안위가 걱정될 정도로 움직임이 크고 격렬합니다. 다만 여기에도 나름의 이유는 있습니다. 센서 해상도가 높으면 조금만 움직여도 조준이 휙휙 돌아가니, 세밀하고 정밀한 움직임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해상도를 낮추는 게 맞습니다.

 

즉, 해상도를 높이면 손이 편하고 낮추면 컨트롤이 정확해집니다. 평상시엔 DPI를 높여서 쾌적하게 사용하다가, 진지하게 집중해야 할 순간에 낮춰 쓴다면, 높고 낮은 DPI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로지텍 G502 RGB PROTEUS SPECTRUM 게이밍 마우스는 그런 활용에 초점을 두고 버튼과 기능을 설계한 마우스입니다. 

 

2.JPG

 

제품명 로지텍 G502 RGB PROTEUS SPECTRUM 게이밍 마우스
버튼 수 11버튼
휠 종류 틸트(상하좌우)
연결 방식 유선, USB
센서 Pixart PMW-3360
센서 종류
센서 해상도 200~12000dpi
최대 가속도 40G
최대 속도 30ips
USB 폴링 레이트 1000Hz(1ms)
버튼 내구성 메인 버튼 2천만번
크기 132x75x40mm
무게

마우스 121g

케이블 포함 168g

구성품 마우스, 무게추, 무게추 케이스, 설명서
케이블 길이  2m
매크로 기능 소프트웨어 설정, 하드웨어 저장
가격 80,300원(2018년 3월 다나와 최저가 기준)

 

 

그냥 마우스

 

3.JPG

 

이 비싼 마우스를 보통 마우스 쓰듯 사용하려는 사람은 없겠지만, 마우스의 기본 기능도 떨어지는 제품이 제대로 된 게이밍 마우스일리는 만무합니다. 일단 겉으로는 괜찮아 보입니다. 등짝과 엉덩이가 몇 조각으로 나뉘어져 있으나 손바닥에 불편한 느낌은 없습니다. 왼쪽과 오른쪽을 감싼 고무 그립은 때가 잘 타겠구나 염려가 들긴 해도 잡기엔 편하고 미끄러지지도 않습니다. 왼쪽 버튼은 가운데가 알맞춤하게 들어가고 오른쪽 버튼은 위로 살짝 솟아 있습니다. 손가락을 올려두는 것만으로도 편안하고 눌렀을 때의 느낌도 좋습니다. 다만 그 안의 버튼은 거론을 피하겠습니다. 로지텍 마우스의 형편없는 내구성은 마찬가지로 형편없는 A/S와 더불어 악플을 불러오는 주 원인이나, 일단은 버튼 내구성이 높다는 말을 믿어 줍시다. 아니면 속아 주던가요. 이 문제는 몇달 써본 후에 다시 이야기하지요.

 

서양 사람들은 키도 크고 코도 크고 여기서 쓰기 좀 애매한 것도 크다고들 합니다. 서양 물건도 크기 논쟁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제가 손을 펼쳤을 때 엄지손가락 끝부터 새끼손가락 끝까지가 F1~F12버튼까지 닿지만, 그런 제 손으로 잡기에도 G502는 큽니다. 뒷 꽁무니가 튀어나와서 커 보이기도 하고, 버튼을 많이 넣다보니 당연히 커야하는 제품이긴 합니다. 마우스 엉덩이를 손바닥에 붙이면 G8과 뒤로 가기, DPI 전환 버튼은 편히 누르지만, 앞으로 가기와 G7은 손가락을 좀 많이 구부리던가 손바닥을 떼야 합니다. 무게도 애매합니다. 이렇게 버튼 많이 달린 마우스가 무거운 건 이해가 되지만, 여기에 무게 추까지 넣어야 할 필요가 있는지는 의문입니다. 로지텍의 게이밍 마우스 개발자들은 시간과 공간의 방에서 무게추를 달고 수련하는 로망이라도 있는걸까요. 어쨌건 단점은 아닌 기능인데, 굳이 쓸 일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4.JPG

 

박스 전면. 로지텍의 게이밍 디바이스는 참 긴 이름을 지녔으나, 어차피 사람들은 제일 앞의 번호만 기억합니다.

 

5.JPG

 

박스 뒷면. 무게 추가 어떻게 들어가는지를 모사했습니다.

 

6.JPG

 

포장. 마우스 쪽은 좀 나아 보이지만.

 

7.JPG

 

뒷면. 8만원짜리 물건 치고는 부실합니다.

 

8.JPG

 

마우스 본체와 설명서를 빼면 구성품이라고 해야 할 유일한 물건. 

 

9.JPG

 

무게 추가 5개 들어있습니다. 색은 대놓고 제각각인데 무게는 전부 같습니다. 3.6g. 

 

10.JPG

 

위에서. 상하는 물론 좌/우로도 조작이 되는 틸트 휠, 휠 뒤에는 휠 모드 전환 버튼과 프로파일 전환 버튼, 좌클릭 버튼 왼쪽엔 2개의 추가 버튼이 있습니다. 

 

11.JPG

 

왼쪽에서. 뒤로/앞으로 버튼 외에 DPI 변경 버튼이 있네요. 엄지손가락을 둘러싸고 버튼을 배치했습니다. 버튼을 누르다가 오타가 나지 않을 정도로 큼직하고 여유 공간도 있지만, 앞으로 버튼까지 손가락이 닿기는 쉽지 않네요. 사용 빈도가 낮은 편이지만서도.

 

12.JPG

 

앞에서. 사진에선 티가 잘 나지 않는데 왼쪽 버튼은 안으로 살짝 패여 있습니다. 그래서 손가락을 올려뒀을 때의 느낌이 좋네요.

 

13.JPG

 

오른쪽. 마우스 양 옆을 둘러싼 그립이 눈에 띕니다. 미끄럼 방지 효과는 충분. 백태는 안 생길 것 같지만 때가 끼는 건 피할 수 없을듯.

 

14.JPG

 

뒷면. 마우스가 두쪽으로 나뉘어져 있어 손바닥 느낌이 영 별로 아닐까 걱정했으나, 직접 쥐어보면 전혀 느낄 수 없습니다. 엄지손가락을 올려둘 공간도 충분합니다.

 

15.JPG

 

바닥. 마우스 피트를 붙여 마찰력을 줄였습니다. 그 안에 나사못도 숨겨뒀겠지요. 

 

16.JPG

 

바닥의 커버를 벗겨내면 센서를 둘러싸고 무게 추를 장착하는 공간이 있습니다.

 

17.JPG

 

5개의 추를 다 끼울 수 있습니다. 추를 '넣는' 게 아닌 '끼우는' 것이기에, 마우스를 움직여도 추가 흔들리진 않습니다. 마우스의 무게 중심이나 사용 버릇까지 따져가며 쓰는 분이라면 추를 어디에 끼울지도 진지하게 고민해보겠지만, 저는 만사 귀찮음에 절여져 있으니 그 시간에 내일 뭘 먹을 것인지나 생각해 보겠습니다.

 

18.JPG

 

저울의 정확도에 한계가 있어 소수점은 측정이 안되네요. 추 하나의 무게는 3.6g이 맞는 듯. 

 

19.JPG

 

케이블. 엉켜도 풀기 쉬운 직조 재질입니다. 케이블 벨크로가 있어 관리하기도 편합니다.

 

20.JPG

 

단자. 이런 곳까지 금으로 도금하는 과잉 친절은 없네요. 

 

21.JPG

 

G502, G700s, 흔해빠진 큐센 마우스, MS 디자이너 블루투스 마우스와 크기 비교. G700s가 커 보인다면 G502는 길어 보이는 편.

 

22.JPG

 

높이 비교. G502가 G700s보다는 낮습니다.

 

23.JPG

 

다른 '평범한' 마우스보다는 크고, 높이도 높습니다. 그만큼 더 무겁지요. 

 

24.JPG

 

평범한 여자사람이 바짝 당겨 잡았을 때.

 

25.JPG

 

다른 버튼을 누르긴 어렵지 않으나, '브라우저 앞으로 가기' 버튼을 누르려면 손바닥을 마우스에서 일단 떼야 합니다. 엄지손가락 구부려서 해결되진 않습니다.

 

 

게이밍 마우스

 

30.JPG

 

마우스에서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DPI를 조절하는 기능은 게이밍 마우스에서 매우 흔합니다. G502도 좌클릭 버튼 왼쪽의 G7과 G8에 기본적으로 이 기능을 할당해 놨습니다. 그리고 이것만으로는 이야기거리가 안되지요. G502는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 뒤로가기 버튼 아래에 DPI를 순간적으로 전환하는 기능을 할당했습니다. 그러니까 G502의 이상적인 사용법은 이렇게 됩니다. 먼 거리에서 적을 발견하고, 우클릭을 해서 조준경을 열어, DPI 전환 버튼을 눌러 감도를 낮춘채로 세밀하게조준한 후, 좌클릭을 해서 헤드샷. 원래부터 게임에서 총 잘 맞추던 사람한테는 이 마우스의 DPI 전환 기능이 편리함을 더해줄 겁니다. 하지만 바꿔 말하면 멀리 있는 적을 포착할 시야도 없고, 당황하지 않고 버튼을 순서대로 누를 침착함도 없고, 한방에 맞출 샷발도 없는 저 같은 사람한테는 이 기능은 아주 쓸데가 없습니다. 그러니 잘 고민하고 결정하세요.

 

바닥을 봅시다. 마우스 패드나 책상 위에서 잘 굴러가나 거울이나 유리는 안됩니다. 이게 노트북용 마우스라면 온갖 괴상한곳 위에 두고 써야하니 단점이 되겠으나, 게임을 그런 곳에서 게이밍 마우스로 하진 않을테니 그런갑다 합시다. 센서의 스펙과 성능에 대해선 온갖 복잡하고 거창한 숫자가 오가지만, 그건 같은 센서를 사용한 다른 마우스도 다들 하는 소리입니다. 별로 특이할 것도 없지요. 등을 봅시다. 마우스 등짝의 G 로고는 RGB LED로 휘황찬란하게 빛나나, 어차피 마우스는 손아귀 안에 있을테니 그 존재감은 없는 것보단 나은 수준입니다. 차라리 이거 빼고 가격이나 낮춰주지 그랬어요. 그 앞의 LED 인디케이터의 위치나 역할은 G 로고보다는 훨씬 실용적입니다. DPI 설정 값이나 프로파일 전환을 여기에서 확인합니다. 

 

31.png

 

마우스의 모든 기능을 다 쓰려면 로지텍 게임 소프트웨어를 설치해야 합니다. 기능 자체는 풍부한데 완성도나 안정성은 여전히 떨어집니다. 사용 중인 시스템에 설치가 안되서 결국 다른 시스템에 깔았네요. 분명 전에 설치했었던 적이 있는 시스템인데도 말이죠. 그런데 로지텍이 이 정도면 규모가 더 작은 회사의 소프트웨어는 어떨까 선입견이 생길 것 같네요.

 

32.jpg

 

마우스 내장 메모리에 저장되는 설정 값을 직접 바꾸거나, 특정 게임에 맞춰 마우스 설정이 자동으로 바뀌도록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이 자동 게임 감지 기능을 쓴다면 게임에 맞춰 설정을 일일이 바꾸는 것도 일이겠네요. 내장 메모리의 설정을 바꾼 후에는 로지텍 게임 소프트웨어는 바로 지워도 설정이 남지만, 게임 감지 기능을 쓰려면 로지텍 게임 소프트웨어가 항상 상주돼 있어야 합니다. 그래서 직접 설정 쪽을 더 선호하게 되네요.

 

33.jpg

 

직접 설정을 선호하는 또 다른 이유. 게임 자동 인식에선 센서의 DPI 민감도 정도만 직접 설정할 수 있습니다. 

 

DPI 민감도 수준은 원하는 단계를 지정해 두고, DPI 전환 버튼을 눌렀을 때 순간적으로 바꾸는 DPI와, 기본 DPI를 따로 설정합니다.

 

34.jpg

 

마우스 내장 메모리의 설정에서는 버튼의 역할을 시시콜콜하게 바꿀 수 있습니다. 여기에 대해선 아래에서 좀 더 자세히 보지요.

 

36.jpg

 

조명 설정. 저 G 로고가 예뻐 보이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으나, 저걸 항상 보기 위해 손에 구멍을 뚫으실 분은 없겠지요. 마우스를 관상용으로 둘 분은 더더욱 안 계실테고.

 

37.jpg

 

마우스 패드에 따라 센서 정확도를 바꾸는 기능. 일단은 로지텍 제품만 목록에 있습니다.

 

38.jpg

 

일정 시간 동안 마우스 버튼을 얼마나 많이 눌렀는지를 측정하는 기능. 무턱대고 누르면 되니 실제 게임과는 거리가 좀 있습니다.

 

39.jpg

 

프로그램 설정. 윈도우에 프로그램이 상주되는 게 꽤나 껄끄럽기에, 개인적으로는 마우스 설정이 끝나면 내장 메모리에 바로 저장하고 이건 지워버리는 걸 선호합니다. 

 

 

버튼 많은 마우스

 

40.JPG

 

이 마우스를 구입한 진짜 이유는 로지텍 G700s를 대체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버튼 수로 따지면 G602도 있지만 틸트 휠이 아닌데다, 엄지손가락에 버튼이 편중돼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일단 G502와 G700s를 비교하면 엄지손가락으로 눌러야 하는 버튼이 1개, 좌클릭 버튼 왼쪽의 버튼이 1개 줄었습니다. 그런데 그 2개의 차이가 상당히 큽니다. 물론 이는 제가 워낙 극단적인 환경에서 쓰기 때문이겠지만요. 이럴때는 프로필 전환 기능으로 아쉬움을 달랠 수는 있습니다. 다만 저장 가능한 프로필의 수가 3개로 썩 넉넉하다고는 말하지 못하겠네요. 다만 괴상하고도 주관적인 소감을 배제하고, 전체 마우스 시장을 기준으로 삼으면 11개의 버튼은 적은 편은 아닙니다. 

 

한번 맛을 보면 끊기 힘든 로지텍의 마약휠은 여전합니다. 휠 모드 변경 버튼으로 확실한 클릭감과 부드럽고 빠른 가속 휠을 빠르게 전환하며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위아래를 오가면서 첨부 파일을 넣을때 이 휠 변경 기능이 참 요긴하더군요. 그리고 틸트 휠이라 좌/우 방향으로도 입력이 됩니다. 좌/우로 스크롤할 일이 얼마나 있겠냐고 생각하시는 분? 탭을 왕창 띄워놓고 브라우징하는 사람이 여기에 이전탭/다음탭을 할당하면 한결 편합니다. 물론 이런 건 지극히 개인적인 사용 방법일 뿐입니다. 그래도 기존 제품보다 때가 덜 끼고 미끄러지지도 않는 디자인은 누구나 좋아할만하다 생각됩니다.

 

41.JPG

 

원래는 나날이 내구도가 떨어지는 G700s를 대체하기 위해 똑같은 틸트 휠이 달린 G502를 샀습니다만, 버튼 구성의 차이가 은근히 큽니다. 

 

42.JPG

 

G700은 측면 버튼의 크기가 작고 다들 몰려 있어 엄지손가락을 옮겨가며 어떻게 누를 순 있습니다. 4개 버튼이 모이는 곳 아래에 엄지손가락을 두면 되거든요. G502는 엄지손가락이 일단 편하게 자리잡고 옆으로 살짝살짝 옮겨가며 누르는 식입니다. 대신 DPI 모드 변경을 위하 앞으로 가기 버튼에선 좀 멀리 손가락을 둬야 합니다.

 

43.jpg

 

버튼과 프로필 설정. 프로필 1번은 게임을 위해 기본값 그대로, 프로필 2번과 3번은 웹서핑을 위해 버튼을 설정하고, 프로필을 바꿔가며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내장 메모리에 설정이 저장되니 마우스만 있으면 됩니다. 

 

44.jpg

 

G-Shift를 할당하면 프로필과 별개로 버튼 구성이 버튼 구성이 한번 더 바뀝니다. 프로필 그 아래의 프로필이라고 보면 될 듯.

 

45.jpg

 

마우스의 기본 기능. 음소거나 볼륨 같은 기능을 보니 이걸 동영상 재생 리모컨으로 써도 되겠구나 싶네요.

 

46.jpg

 

키 입력. 목록에서 고르거나 직접 키를 입력해도 됩니다. 키 조합도 여기에서 그냥 누르면 됩니다. 

 

47.jpg

 

보다 복잡한 키 설정을 원한다면 멀티 키 매크로를 씁시다. 사용자의 조작을 그대로 기록해서 매크로를 만듭니다. 마우스 조작의 경우 명령어를 써서 따로 넣어줘야 합니다.

 

48.jpg

 

뉴스 글을 많이 쓰다보니 이미지를 저장해서 업로드하는 일이 많습니다. 이렇게 지정해둔 버튼을 크롬 웹브라우저의 이미지 위에서 누르면 이미지 저장 창이 바로 뜨지요. V 뒤에 엔터까지 넣어줬다면 바로 저장하겠으나, 파일명을 바꿔서 올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보니 여기까지만.

 

 

로지텍 G502 RGB PROTEUS SPECTRUM 게이밍 마우스

 

마지막.JPG

 

로지텍 G502는 그럭저럭 만족스러운 부분이 있는 마우스입니다. 자신 있게 지를만한 마우스라고 추천하지 못하는 이유는, 양에 안 차는 것이 있거나, 아직 검증이 안 된 점이 있어서가 아닙니다. 가격 때문이지요. 8만원이라는 돈을 주고 살만한 마우스가 아니라는 말은 아닙니다. 요새 특가 판매를 하도 많이 하다보니, 정가를 주고 사면 돈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로지텍은 항상 신제품이 나오기 전에 기존 제품의 재고를 털어냈던지라, G502도 후속 제품이 곧 나오는게 아닌가 의심하기에 충분합니다.

 

그래도 5만원 후반대의 특가에 이 마우스를 살 기회를 잡는다면 나쁘지 않을 것입니다. 센서만 따지겠다면 G502와 같은 센서를 사용한 마우스를 2~3만원 대의 가격에도 구입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마우스에는 더 많은 버튼 수, 로지텍만의 마약휠, 꾸준히 업데이트된 설정 프로그램은 없습니다. G502를 대체할 신제품이 언젠가는 나오겠지만, 그때에도 현역으로 쓸 제품은 됩니다. 그때까지 다른 로지텍 제품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내구성만 문제되지 않는다면 말이죠. 



  • ?
    nsys 2018.03.09 02:23
    로지텍 고급 라인업 보면 피트가 몇천 킬로미터가 가고...
    피트 수명 다되기 전에 스위치가 접점이 산화되어버려서 의미도 없죠
    deoxit 으로 재생하거나 스위치 교환 해야 되고...
  • profile
    낄낄 2018.03.11 14:45
    스펙은 고급인데 내구성은 안고급
  • profile
    Induky      자타공인 암드사랑 정회원입니다 (_ _) 2018.03.09 03:26
    로지텍은 어째 부품 구성들은 다 좋은데 내구성은 안좋다는게 함정이죠 ㅡㅡ
  • profile
    낄낄 2018.03.11 14:45
    도대체 왜그럴까요. 로지텍이라서?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8.03.09 06:31
    직접 잡은 사진을 보니 마우스가 엄청 크네요.
  • profile
    낄낄 2018.03.11 14:44
    평범한 마우스와 비교하면 많이 크죠
  • profile
    가다랑어 2018.03.09 08:39
    저도 쓰는데 무게랑 직조케이블 일어나는것만 빼면 정말 좋더라구요
    무게때문에 402샀다가 무한휠을 잊을수없어서 다시 502를 잡게됩니다
  • profile
    낄낄 2018.03.11 14:44
    휠 좋아요 휠
  • profile
    하드매냐 2018.03.09 09:21
    로지텍이 손에 잘맞다보니 로지텍만 수개를 쓰는 사용자입니다.
    요즘 로지텍은 서비스도 떨어지고 마우스 가격도 내구성이나 제품 수준을 봤을때 너무 고가로 책정되는거 같아요....OTL
    그래도 이전에는 레이저마우스보다 내구성이 좋았는데 요즘은 거기서 거기.....
  • profile
    낄낄 2018.03.11 14:44
    레이저랑 비교될 정도라면 심각하군요
  • profile
    슬렌네터      Human is just the biological boot loader for A.I. 2018.03.09 09:24
    엄지 밑 부분을 보면 나중에 여름에 사용하다가 끈적이지나 않을지 걱정되곤 하는데.

    무한휠이 그 걱정 날려주겟죠 =.=
  • profile
    낄낄 2018.03.11 14:44
    그정도 재질은 아닌것 같아요. 용산에 전시된게 있으니 한번 보심이.
  • profile
    moldcc      프로눈팅러 2018.03.09 10:06
    다른 멋진 마우스보다 무한휠 하나 때문에 바꾸지 않는 마우스죠. 저는 얼마전이 g500휠로 교체를 했습니다. 2년 넘게 썼는데 기존휠은 끈적거리고 점같은 상처도 많이 나더라구요. 막써서 그런가
  • profile
    낄낄 2018.03.11 14:43
    제 주력 마우스가 G700이라 그쪽 계열과 비교하게 되는데, G502가 때는 좀 덜 탈것 같아요.
  • ?
    공방일체 2018.03.09 13:32
    에임은 실력이있어야 잡히지 :)
  • profile
    낄낄 2018.03.11 14:43
    팩트폭력..
  • profile
    GumPCB 2018.03.09 14:15
    제가 그 12000dpi 를 사용하는 사람 입니다.
  • profile
    낄낄 2018.03.11 14:42
    무서운분..
  • ?
    꽃미녀추모중 2018.03.09 23:35
    이 비싼 마우스를 보통 마우스 쓰듯 사용하려는 사람은 없겠지만,
    이라지만
    전 그냥 휠과 마우스 왼쪽 오른쪽만 씁니다.
    번잡하네요 다른거 쓰려면
  • profile
    낄낄 2018.03.11 14:41
    그럴려면 굳이 이걸 살 필요가 없겠지요. 하위 모델에도 대체제가 있으니.
  • profile
    title: RGB플로넨      ^_^ 2018.03.10 01:25
    이거 다 좋은데 직조 케이블 일어나는게 정말 극혐입니다.
  • profile
    낄낄 2018.03.11 14:41
    로지텍이또..
  • profile
    플이맨      서명이 뭐지 i5 4690k gtx960 2x4 ddr3 8gb ram sata2 hdd 2018.03.11 00:33
    에임은 실력입니다 ㅋㅋ
  • profile
    낄낄 2018.03.11 14:41
    폭트폭행..
  • profile
    노노봉 2018.03.11 09:18
    G903으로 넘어가기 부담스러우신분들 한텐 딱 좋은 아이템!
  • profile
    낄낄 2018.03.11 14:42
    G903은 양손잡이용 디자인이라 역할이 또 다른것 같아요
  • profile
    급식단 2018.03.16 10:10
    하나 사고싶은데 핫딜이 안뜨네요.
    중고라도 하나 구해봐야할런지
  • profile
    허태재정      티끌모아티끌~ 2018.03.25 10:28
    G303 사용자라서 그런지, G 마크가 익숙하네요.
    케이블은 오래 사용하면, 둘러싼 피복(천?)이 헐거워지면서 내부의 고무 케이블이 튀어나오기도 하더군요..
    제 마우스가 그렇다는..ㅠ_ㅠ)/
    사용감이나 성능은 4년이 되가지만 만족입니다. ^-^)b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1. 단정한 B360 메인보드. MSI B360M PRO-VDH

    인텔 CPU는 멜트다운 스펙터에 추가 보안 이슈가 터지고 써멀 대신 써멀 유사품을 발라 내놓아도 잘 팔립니다. 왜일까요. 하이엔드에선 이러쿵저러쿵 이유를 붙일 필요가 없습니다. 최고의 싱글스레드 성능 이 한마디로 끝입니다. 멀티스...
    Date2018.04.03 메인 리뷰 By낄낄 Reply37 Views4584 file
    Read More
  2. 냉동 고기를 녹일 때에도 CPU 쿨러가 좋을까?

    모 신문의 리빙 포인트에서 소개돼 많이 알려진 상식이 있습니다. '얼린 고기를 해동할 때엔 냄비를 올려두면 좋다'는 것이죠. 여기에서 단순한 금속 재질의 냄비보다 열 확산에 유리한 디자인의 쿨러라면 효과가 더 좋지 않을까...
    Date2018.03.31 메인 리뷰 By낄낄 Reply73 Views4389 file
    Read More
  3. PLEOMAX IRIS-210 게이밍 키보드

    1. 서론   "사랑에는 이별이 있지만, 우정은 영원하다."    안타까운 일이지만, 영원할 것 같았던 우정마저 세월이라는 현실 앞에서는 그 형태가 달라지기 마련입니다. 자그마치 7년 동안이나 동고동락해왔던 랩톱의 내장된 키보드가 그 ...
    Date2018.03.31 사용기 By제로런치 Reply4 Views688 file
    Read More
  4. 모니터에 바라는 것이 많다면. 와사비망고 UHD430 REAL4K HDMI 2.0 Slim 재은이 HDR DP

    모니터는 화면을 보여주는 물건입니다. 그래서 모니터는 화면만 잘 나오면 충분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본분에만 충실한다. 이게 말은 간단하지만 실제론 쉽지 않지요. '화면이 잘 나온다'는 말에는 큼직한 화면, 높은 해상도, ...
    Date2018.03.30 메인 리뷰 By낄낄 Reply3 Views1527 file
    Read More
  5. Antec Series 5 RGB PC4-19200 CL16 메모리 간단리뷰

        안녕하세요 데이터마스터 입니다! 이번에 소개 드릴 제품은 안텍의 RGB 메모리 입니다.     ▲ 모두들 알고 계시겠지만 안텍은 유명하고 전통 있는 브랜드 입니다. 현재 캘리포니아 주 프리몬트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1986년에 설립되...
    Date2018.03.26 사용기 By데이터마스터 Reply6 Views862 file
    Read More
  6. LG의 게이밍 모니터 32GK850G 간단 사용기

    최근에 빠른 반응을 요구하는 게임을 하게 되었습니다. 기존에는 다시는 PC로 그런 게임을 안하게 될거라는 근거없는 자신감이 있었습니다만, 그 자신감이 무려 5년만에 깨져버렸지 뭡니까.   그렇게 갑작스럽게 모니터 교체 욕구가 샘솟...
    Date2018.03.22 사용기 Bytitle: RGB플로넨 Reply14 Views1589 file
    Read More
  7. 굵고 긴 타입 C 케이블. 와사비망고 스위치 USB 3.1 타입 C 고속충전 케이블

    케이블에 대한 사람들의 태도는 크게 3가지입니다. 신경을 안 쓰거나, 평범하게 관심을 갖거나, 엄청나게 예민하거나. 마지막 경우에 대해선 굳이 언급할 필요가 없겠지요. 여기서 뭐라건 그분들은 이미 값비싼 케이블을 용도별로 구비해...
    Date2018.03.20 메인 리뷰 By낄낄 Reply64 Views2618 file
    Read More
  8. 에임이 갈피를 못잡을 때. 로지텍 G502 RGB PROTEUS SPECTRUM 게이밍 마우스

    게이밍 마우스의 조건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손으로 잡으면 다 가려서 보이지도 않을 요란한 LED와, 단발 광클하다보면 언젠가는 고장날 고급형 스위치와, 손바닥에 자국이 날 것마냥 현대 미술품처럼 생긴 형이상학적인 모양새와, ...
    Date2018.03.08 사용기 By낄낄 Reply28 Views2849 file
    Read More
  9. 3RSYS 연장케이블

          얼마전 시스템을 새로맞췄었는데, 이게 엄청나게 큰 빅타워에 하단파워 구조인 샷시를 사용하다보니 메인보드에 파워케이블이 넉넉하게 닿지않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빅타워의 장점이라하면 손쉽고 보기좋은 선정리가 바로 그것인데...
    Date2018.03.04 사용기 By제한회원 Reply8 Views2029 file
    Read More
  10. 모여라 All stars? 조립기. 1부.

    까마귀입니다.   Amd의 첫 apu라는 감성넘치는 시스템에 탄복하고 기글장터에서 매우 저렴한 가격에 호화로운 개조제온 시스템을 들여 쓰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이 어느 때입니까. 2018년입니다. 평범한 컨덴서는 진작에 배가 나와 ...
    Date2018.03.01 사용기 Bytitle: 17세까마귀 Reply10 Views1762 file
    Read More
  11. 3.5mm가 억압받는 시대에. 블루투스 4.1 MMCX 케이블

    한때 스마트폰은 3.5mm 오디오 잭을 앞다투어 넣었습니다. 3.5mm 잭도 없는 게 무슨 스마트폰이냐는 소리가 나오던 시절도 있었죠. 그러나 이제는 얇은 두께를 만들겠다며 3.5mm를 빼지 못해 안달입니다. 멀정히 있던 기능을 빼다니 과거...
    Date2018.02.28 사용기 By낄낄 Reply39 Views4059 file
    Read More
  12. 감성에 충실한 DAP, 코원 플레뉴 1

    한 시대를 풍미한 MP3는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도태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은 가벼우면서 성능이 좋고, 동시에 MP3의 모든 기능을 대체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MP3는 기존의 다기능을 포기하고 음원 출력 성능을 제품의 가치로 삼고, DAP...
    Date2018.02.26 사용기 Bytitle: RGB플로넨 Reply36 Views1936 file
    Read More
  13.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매했던 물건들

    알리익스프레스를 처음 접한게 2015년이었습니다. 해외배송비 무료에 그럼에도 국내보다 저렴하거나 국내에서 구하기 어려운 제품을 쉽게 접할 수 있다는 메리트가 컸었죠. 이후로 작은 물건들을 쓰는 재미에 이것저것 사게 되었었는데 그...
    Date2018.02.24 사용기 Bytitle: 컴맹Moria Reply33 Views5710 file
    Read More
  14. 라이젠 2400G, 어떻게 내장그래픽에 싱글채널을 쓸 수가 있어요!

          안녕하세요 쿤달리니입니다. 그 엄동설한에 라이젠 이벤트를 다녀온지도 어언 11일.. 그동안 써야지 써야지 하면서 못쓴 사용기를 정말로 쓰게됬네요.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우선 R5-2400G 의 제원과 메인보드 입니다. 애○락의...
    Date2018.02.24 사용기 By쿤달리니 Reply31 Views5425 file
    Read More
  15. 디스플레이포트 이상의 변화. 와사비망고 UHD400 REAL4K HDMI 2.0 Slim 재은이 HDR DP

    모니터와 컴퓨터 사이를 연결하는 인터페이스는 다양하나, 4K UHD에 HDR까지 더해지며 나날이 더 넓은 대역폭을 요구하는 지금 이 시대에 맞는 규격은 단 두개밖에 없습니다. HDMI와 디스플레이포트입니다. 둘 다 광대역의 디지털 신호로...
    Date2018.02.24 메인 리뷰 By낄낄 Reply15 Views2169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최근 코멘트 30개

MSI 코리아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