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리뷰 / 사용기 : 직접 작성한 사용기를 올릴 수 있는 곳입니다. 다른 곳에 중복해서 올렸거나 다른 사이트의 필드테스트, 업체 이벤트 관련 사용기는 홍보 / 필테 게시판에 올려 주세요. 이를 지키지 않을 시 삭제 및 글쓰기를 막습니다. 메인 리뷰는 업체의 의뢰를 받아 작성된 글입니다.

1.JPG

 

여러분. 제가 큰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지금까지 벤치마크에서 큰 실수를 하고 있었다는 걸 이제서야 깨달았거든요. 하지만 제 잘못은 아니라고 추하고도 구차하게 구질구질한 변명을 늘어놓겠습니다. 난 인텔을 믿었던 만큼 내 메인보드 기본값도 믿었기에 난 아무런 생각없이 코어 i9-14900K을 PL2 4096W로 튜닝시켜 뒀고 그런 설정을 한 후부터 벤치마크를 자주 하며 점수를 뽑아냈던 것뿐인데 그런 조합이 어디부터 잘못됐는지 난 철권 8 에러에 조금씩 빠져들고 있을 때쯤 언리얼 엔진 게임에서 비디오 메모리가 부족하다는 메세지를 자주 보이며 안정성을 조금씩 멀리하던 그 어느 날- 이쯤 되면 뭘 말하려는건지 아시죠? 

 

인텔 CPU의 안정성 문제가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13/14세대 코어 i7/i9 K 시리즈 프로세서가 그 대상입니다. 인텔의 다른 제품은 안전하니 국민 여러분 안심하십시오라고 말하려는 건 아닙니다. 아직까진 그 원인이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을 뿐입니다. 다만 지금 분위기는 클럭이 높고 전력 사용량이 많을수록 게임에서 에러 메세지를 뱉어낼 가능성이 높다는 쪽으로 흘러가고 있고요. 거슬러 올라가면 12세대 코어 프로세서까지 나오기도 하지만 대체로 13세대보다는 14세대가, 코어 i5보다는 코어 i7/i9가, nonK보다는 K 시리즈가 클럭이 더 높고 전력 사용량이 많기에, 불안정한 모습을 더 많이 보이고 있을 뿐입니다. 

 

DSC03712.JPG

 

철권 8 데모가 A/S 센터의 필수 코스로 자리잡고, 인텔 하이엔드 프로세서를 구입한 소비자들이 불안해 하고 있을 동안 제조사는 뭘 했느냐, 일단 메인보드 제조사 탓을 했습니다. 인텔이 권장하는 설정 프로필을 제공하고 거기에서 사용하길 강력하게 권고하며 오버클럭 경고를 강하게 표시하라고요. 그랬다가 민심이 나빠지니 우리는 메인보드 제조사 탓을 한 것이 아니며 아직은 조사중이니 해결되기 전까지는 이렇게 해달라는 식으로 말을 바꿨는데요. 메인보드 제조사들이 최고 성능을 낼 수 있도록 설정한 값을 가지고 고성능 CPU라며 홍보할 때는 언제고, 이제는 기본 프로필대로 쓰라고 하니 유쾌하진 못하네요. 

 

어쨌건, 지금까지 올라온 벤치마크 결과는 인텔이 권고하는 설정대로 테스트를 안하고 메인보드 제조사가 임의로 풀어둔 값대로 실행한 것이기에, CPU 안정성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정상적인 조건에서 테스트했다고 볼 수도 없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경쟁 상대인 라이젠 7000 시리즈의 상대적인 성능 역시 재평가해야 한다는 말이기도 하지요. 그래서 14세대 하이엔드 프로세서인 코어 i9-14900K와 코어 i7-14700K의 테스트를 다시 했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인텔 기본 프로필'과 '메인보드 제조사의 최고 성능 프로필'을 비교하고 싶었으나, 아 글쎄 메인보드 제조사 프로필대로 설정하면 CPU가 고장날 수도 있다잖아요? 제 거라고 해도 개복치처럼 돌연사하실까봐 두려워서 차마 그렇게까진 못하겠는데, 가뜩이니 바싼 CPU를 빌려서 테스트하다보니 더더욱 거기까지는 손이 안 가더라고요. 그래서 새로 발표한 '인텔 권장 프로필'대로만 설정해서 테스트했습니다. 

 

3.jpg

 

여기에선 MSI MPG Z790 엣지 TI 맥스 WIFI 메인보드를 사용했습니다. 이 사태가 벌어지기 전의 바이오스는 CPU 라이트 로드 컨트롤에 노말과 어드밴스드밖에 없지요.

 

4.jpg

 

인텔 기본 프로필이 추가된 최신 버전의 바이오스를 설치했습니다. 

 

5.jpg

 

360mm 짜리 고성능 수냉 쿨러인 MSI MPG 코어리퀴드 K360를 장착했으니 당연히 쿨러와 전력 제한 설정도 수냉 쿨러, 전력 제한 4096W로 맞춰져 있는데요. 

 

6.jpg

 

여기서부터는 MSI의 공식 설정을 그대로 따랐습니다. 

https://www.msi.com/blog/improving-gaming-stability-for-intel-core-i9-13900k-and-core-i9-14900k

 

이 비싸고 좋은 쿨러를 달았지만 눈물을 머금고 253W의 번들 쿨러 설정으로 바꿨습니다. 메인보드도 분명 수냉 쿨러를 감지했는데 번들 쿨러로 바꾸니까 '님 제정신이신?'하고 물어보는 것 같군요...

 

7.jpg

 

위에서 본 대화창은 새 CPU/쿨러 설치 후 바이오스에 진입하면 나오는 건데요. 거기에서 설정을 놓쳤다면 오버클럭 메뉴에서 CPU 쿨러 튜닝을 바꿔도 됩니다.

 

8.jpg

 

최신 바이오스에서는 어드밴스드 CPU 컨피규레이션 메뉴에서 CPU 라이트 로드 컨트롤에 인텔 디펄트 옵션이 추가됐음을 알 수 있습니다. 당연히 이걸 골라 줍니다. 

 

9.jpg

 

CPU 라이트 로드 컨트롤을 노말로 설정하고 그 아래의 CPU 라이트 로드 모드를 직접 손 볼 수도 있지만. 

 

10.jpg

 

여기에선 그냥 인텔 디폴트로 설정하고 테스트를 진행했습니다. 인텔의 기본값이기에 라이트 로드 관련된 다른 메뉴는 뜨지 않습니다. 

 

12.png

 

CPU는 코어 i7-14700K와 코어 i9-14900K를 사용했습니다. 모두 이번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제품들이죠.

 

13.png

 

인텔 시스템입니다. 

MSI MPG Z790 엣지 TI 맥스 WIFI https://gigglehd.com/gg/15363310

MSI MPG 코어리퀴드 K360 https://gigglehd.com/gg/9865449      

MSI MPG A1000G PCIE5 80PLUS GOLD https://gigglehd.com/gg/13458212  

 

14.png

 

AMD는 라이젠 7 7800X3D, 라이젠 9 7950X3D, 라이젠 9 7950X를 사용했습니다. 

 

15.png

 

AMD 시스템입니다. 

MSI MPG X670E 카본 WiFi https://gigglehd.com/gg/14908890

MSI MEG 코어리퀴드 S360 https://gigglehd.com/gg/11407122       

MSI MEG Ai1300P PCIE5 80PLUS PLATINUM https://gigglehd.com/gg/13318499   

 

16.png

 

공통 테스트 조건입니다. 

DDR5-6400 32GB 듀얼채널

그래픽카드: 지포스 RTX 4080 슈퍼

윈도우 설치용 NVMe M.2 512GB, 게임 설치용 SATA 6Gbps 2TB   

윈도우 11 23H2

드라이버: 552.22

 

DSC03710.JPG

 

사실 결과는 안 봐도 뻔합니다. 테스트를 안 해도 이럴 것이라고 어렵지 않게 예측할 수도 있고요. 전력 제한을 걸었으니 CPU가 발휘할 수 있는 성능의 잠재력은 당연히 떨어집니다. 물론 원래 전력 설정 값이 4096W라고 해서 진짜 CPU 하나가 4000W씩 뽑아 먹은 건 아닙니다. 그러다간 체하는 게 아니라 불이 날 겁니다. 하지만 CPU가 끌어올 수 있는 전력에 제한을 두면서 최대 성능이 떨어지는 건 분명합니다. 사실 전력 제한을 걸기 전에도 14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라이젠 7000 시리즈에 비해 성능이 뛰어나다고 보긴 어려워 재탕 소리를 들었는데, 이제는 차력쇼도 못하게 됐으니 기대 성능은 더욱 떨어지게 됐습니다. 

 

시네벤치 R23의 싱글 스레드에서는 1개의 코어만 쓰기에 인텔이 높은 클럭으로 더 나은 성능을 보여주는 것 같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벤치마크일 뿐입니다. 요즘 세상에 코어 1개만 쓰는 상황이 얼마나 있겠나요. 멀티 스레드에서는 상황이 바뀝니다. 블렌더나 V레이 등의 실제 작업 조건을 반영한 테스트에서는 더더욱 그렇고요. 게임에서도 대용량의 3D V 캐시를 탑재한 라이젠 7000X3D 시리즈가 전반적으로 높은 성능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하나 더. 253W로 전력 제한을 걸면서 인텔 진영의 전력 사용량이 4096W일 때보다는 꽤 줄어들긴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AMD보다는 많이 쓰고요. 여전히 많이 뜨겁습니다. 

 

사실 이 테스트는 인텔 쪽에 그나마 유리한 조건에서 진행됐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MSI는 번들 쿨러 수준으로 전력 제한을 걸었다고 해도 여유가 있는 편이거든요. 기가바이트 같은 곳은 이보다 훨씬 더 심하게 제한을 걸어서 코어 i9가 코어 i7 수준으로 성능이 떨어진다고들 하거든요. 하지만 그렇게 해도 여전히 인텔의 완전 순정 값보다는 높은 편이기에, 지금 나온 설정으로도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는다면 앞으로는 이보다 더 억제된 조건의 바이오스가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Cap 2024-05-03 03-23-15-049.png

 

시스템 전체 전력 사용량

 

Cap 2024-05-03 03-21-35-666.png

 

y-cruncher 파이 연산 500M 자리

 

 

Cap 2024-05-03 03-22-00-533.png

 

CPU-Z 17.01

 

Cap 2024-05-03 03-22-14-033.png

 

CPU-Z 19.01

 

Cap 2024-05-03 03-22-25-166.png

 

CPU-Z AVX2

 

Cap 2024-05-03 03-22-41-433.png

 

CPU-Z AVX 512

 

Cap 2024-05-03 03-23-02-266.png

 

시네벤치 R23

 

Cap 2024-05-03 03-22-53-049.png

 

 

시네벤치 2024

 

Cap 2024-05-03 03-20-53-633.png

 

블렌더

 

Cap 2024-05-03 03-23-51-066.png

 

코로나

 

Cap 2024-05-03 03-24-01-283.png

 

Vray

 

Cap 2024-05-03 03-24-21-381.png

 

아토믹 하트

 

Cap 2024-05-03 03-24-34-149.png

 

호그와트 레거시

 

Cap 2024-05-03 03-24-44-614.png

 

발더스 게이트 3

 

Cap 2024-05-03 03-25-01-464.png

 

바이오 해저드 RE4

 

Cap 2024-05-03 03-25-17-480.png

 

컴패니 오브 히어로즈 3

 

Cap 2024-05-03 03-25-29-246.png

 

사이버펑크 2077

 

Cap 2024-05-03 03-25-43-914.png

 

F1 22

 

Cap 2024-05-03 03-25-56-329.png

 

호라이즌 제로 던

 

Cap 2024-05-03 03-26-21-747.png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 1

 

Cap 2024-05-03 03-26-31-997.png

 

P의 거짓

 

Cap 2024-05-03 03-26-42-412.png

 

배틀그라운드

 

Cap 2024-05-03 03-26-54-047.png

 

쉐도우 오브 더 툼레이더

 

Cap 2024-05-03 03-27-04-045.png

 

어새신 크리드: 미라지

 

Cap 2024-05-03 03-27-11-862.png

 

아바타: 프론티어 오브 판도라

 

Cap 2024-05-03 03-27-19-846.png

 

레드 데드 리뎀션 2

 

마지막.JPG

 

인텔의 정식 조사와 그 대응책이 어떨지는 나와 봐야 알겠지만, 일단 현 시점에서 내릴 수 있는 결론은 이렇습니다. 시스템이 불안정하세요? CPU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인텔이 시키는대로 바이오스 설정을 바꾸셨나요? 그럼 성능이 떨어집니다. 이걸로 해결이 될까요? 아직 모릅니다. 그래도 여전히 불안정하다는 사례들도 심심찮게 나오더라고요. 한 줄 요약해서 이게 무슨 상황이냐고요? 비싼 하이엔드 프로세서를 사셨다고요? 저런, 애석하게도 처음 샀을 때 기대했던 돈 값은 제대로 못 할 것 같군요. 시간이 지날수록 꾸준히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줘서 성장형이라는 소리를 듣는 AMD와는 정 반대가 되버렸습니다그려.

 

사실 성능이 좀 떨어진 건 참고 넘어갈 수도 있습니다. 전력 제한 4096W에서 253W로 낮췄다면 엄청나게 큰 변화처럼 보이지만, 말이 4096W지 실제로 거기까지 올라갈 일은 절대로 없으니까요. 문제는 신뢰를 잃어버렸다는 데 있습니다. 인텔 하이엔드 프로세서는 지금까지 홍보했던 성능을 지키지 못했고, 아직도 명확한 공식 입장이 나오지 않아 무엇이 원인이고 그 범위는 어디까지이며 이걸로 완벽히 해결이 되는지도 알 수 없습니다. 컴퓨터가 조금만 불안한 모습을 보여도 이게 CPU가 죽어가는 것인지, 아니면 이미 죽었는지, 어쩌면 전력 제한의 부작용이 아닌지 고민하게 될 것입니다. 이번 사태가 어떻게 마무리될진 모르겠지만 지금 이 한 마디는 자신있게 할 수 있습니다. 안정성의 인텔이라는 표현, 최소한 지금 할 수 있는 말은 아닙니다. 



  • profile
    title: 민트초코허태재정      본업보다는부업 2024.05.03 05:46
    잘. 봤습니다
  • ?
    렉사 2024.05.03 06:30
    시간이 갈수록 신뢰성도 안정성도 성능도 퇴보하는 우리 인텔에게 '퇴화형' CPU라는 이름을 붙이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입니다.
  • profile
    title: 컴맹까르르      프사 내 사진임. 진짜임. 이거 모델료 받아야 함. 2024.05.03 06:50
    인텔과 메인보드는 어느새 다정한 연인이 되어 있었군요.
    잎님 여깁니다!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4.05.03 07:12
    이런날도 오네요;;
    AMD 의문의 1승 추가..
  • ?
    마라톤 2024.05.03 07:55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_^
  • profile
    zlata      2024.05.03 09:02
    낄댄의 정성스런 저 드립을 최소 30대 중반 아래로는 모를것 같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련해집니다
  • profile
    에루벨      7500F + 4080s = 4K? 2024.05.03 13:13
    컹.. 생각해보니 잘못된 만남이 1995년에 나온노래였군요;;
  • profile
    title: 흑우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24.05.03 15:04
    길가던,,,,MZ인데,,,동년배들,,,다압니다,,,!!!@@@@
  • profile
    GENESIS      쪼렙이에요 2024.05.03 09:30
    기술적 우위를 이미 뺏긴 상황입니다
  • profile
    title: AMD마초코      귀여운 건 못참는 로리콘 / ~~탈출성공 2024.05.03 09:31
    전력 제한해도 기본적으로 먹는 전력이...;;
  • profile
    바람돌이 2024.05.03 10:39
    어떠한 표기(?)도 없는데 글읽으며 리듬을 타고 있는 저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CPU가 불안정 할 수 있다는 전제를 가져야 한다니... 이런 날이 올줄은 몰랐습니다.
  • profile
    Marigold 2024.05.03 11:15
    와…
    다시 벤치하셨군요
  • profile
    아쉘리아 2024.05.03 12:10
    제일 큰 문제는 불확실성이죠. 253W에서도,노트북에서도 문제 생긴걸로 보이는 사례도 나왔는데 왜 그런지도 확실하지 않고 기가바이트는 PL1 125W는 그렇다쳐도 PL2에 뜬금없이 188W를 왜 들오나온 건지도 확실하지 않고

    과전압(내지는 일시적인 오버슛) 문제가 확실하다면 역으로 전력 제한을 풀고 클럭을 적당한 스윗스팟으로 한 뒤 언더볼팅으로 성능 하락을 최소화한 설정도 가능할테지만, 현시점에선 그렇게 하다가 나중에 아니면 돌이킬 수 없기에 불안해서 못 하죠.

    그래서 몸 사리는 차원에서의 임시 대책(TVB를 끄라던가 58배수 넘는 설정은 57~55로 조절하라던가)이 추가로 거론되는 거죠.
  • profile
    title: 병약한급식단 2024.05.03 12:32
    아이고 다시 벤치 하셨군요 ㅠ
    고생하셨습니다.
    CPU바꾸려다 요즘 분위기 보고 숨참는 중입니다
  • profile
    title: 저사양Induky      자타공인 암드사랑 정회원입니다 (_ _) 2024.05.03 12:50
    신뢰가 깨졌다는게 제일 큰 문제죠 ㄷㄷ 고생 하셨습니다.
  • profile
    슬렌네터      Human is just the biological boot loader for A.I. 2024.05.03 13:11
    리사수 싱글벙글
  • profile
    툴라      збройовий завод 2024.05.03 13:15
    이러다 인텔코리아부터 내용증명 받는거 아닐까 몰라요
  • ?
    포인트 팡팡! 2024.05.03 13:15
    툴라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
    mnchild 2024.05.03 13:15
    컴퓨터 고장시에 제일 마지막에 의심하는게 CPU인데, CPU에 대한 신뢰가 깨졌으니. 13,14세대는 중고로 처분하기도 어렵겠어요.
  • ?
    title: 병약한아이들링 2024.05.03 13:18
    보안이슈 지나가니까 이번엔 이게 터지는군요 화려하게 터지네요 인텔은...
  • ?
    ASTRAY      레이라고 불러주세오 ' ㅠ' 2024.05.03 13:42
    다른데서 보니... P코어랑 E코어 전압세팅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 같네요....
    그래서 전력사용량을 높이거나 오버클럭을 하면 P코어 부스팅이 되는 것과 동시에 E코어가 타죽는걸로 보인다고....

    https://gigglehd.com/gg/bbs/15903130 기글내에도 올라온 글이군요오...
    ㅏㅏ주 무서운 얘기인 것이애오..
  • ?
    RuBisCO 2024.05.03 15:21
    이래서 제가 이전세대까지는 인텔추천하다가 랩터부터는 다른사람들한테는 암드를 추천했죠.
  • ?
    과외왕 2024.05.03 15:32
    난 인텔을 믿었던 만큼 내 메인보드 기본값도 믿었기에 난 아무런 생각없이 코어 i9-14900K을 PL2 4096W로 튜닝시켜 뒀고- 사장님 라임이 미쳤어요
  • ?
    leesoo      raysoda.com/user/leesoo 2024.05.03 17:30
    퇴화형은 넘모 맘아프니 자연의 섭리에 순종하는 노화형 cpu라고 합시다 ㅜㅠ
  • profile
    白夜2ndT      원래 암드빠의 길은 외롭고 힘든거에요! 0ㅅ0)-3 / Twitter @2ndTurning 2024.05.03 18:49
    옛날 같았으면 크하하 이젠 라이젠의 시대다 하면서 트월킹을 췄겠지만, 지금 불량으로 인해서 A/S 센터를 왔다갔다 하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보면 너무 안타깝습니다. 20만원 내외의 보급형을 산것도 아니고 진짜 제대로 컴퓨터 써보려고 하이엔드 CPU를 산건데 그 댓가가 이런 거라니요.
  • ?
    유에      본컴 : 7950X 3D, RTX4090 서브컴 : 7700k, 1080TI 2024.05.03 19:46
    라데온의 재활형을 뛰어넘은 인텔의 환자형 CPU
    137K 고점에 팔고 라이젠 넘어온게 신의 한수내요
  • profile
    title: AMD소주 2024.05.03 20:07
    아닙니다. 아닙니다. 우리 인텔이 그럴리 없습니다 ㅠㅠ
  • profile
    title: 야행성벨드록 2024.05.04 17:58
    7950X처럼 차력도 아닌 7950x3D 선에서 정리되는 걸 보면.....
    amd 를 성장형 아닌 재활형 제품이라고 놀리던 게 참..... 선녀다 싶네요.
    뭐 십만원 짜리 저가형도 아니고 수십만원에서 거의 백만원 가까운 가격의 cpu를 샀는데 저러면....
  • ?
    hjk9860 2024.05.04 18:17
    하고싶은 말은 많은데 그냥 딱 한마디만하고 가겠습니다.
    어휴.......
  • profile
    title: 민트초코냥뇽녕냥 2024.05.06 02:10
    잘못된 만남 개사 왜이렇게 웃겨요
  • ?
    별밤전원주택 2024.05.06 12:02
    잘 모르지만 갤럭시 22 GOS 사건이랑 비슷한걸까요???
  • profile
    title: 민트초코냥뇽녕냥 2024.05.06 22:45
    다른 사안이에요
  • profile
    celinger      AMD Harder Faster Fire??? 2024.05.08 16:40
    더 심한거죠.
    22GOS는 성능을 조작했어도 폰이 갑자기 요단강을 넘어가지는 않지만...
    인텔은 가만히 켜두고만 있었는데도 요단강을 건너버리는 경우니낀요.
  • profile
    아마티 2024.05.09 11:30
    비슷하다면 비슷하고 아니라면 아닌데... 아님에 가깝습니다.
    일단 모바일은 아직까진 물리적으로 고장날 일은 없습니다. 전력을 워낙 적게 쓰기 때문에, 물론 더 미세공정 가면 모르겠지만 일단 지금은 아니구요.
    그리고 gos는 배터리나 뭐 이런거 때문에 평소 풀파워를 못내게 미리 제한을 걸어놨는데 벤치마크 툴에서만 배터리 무시하고 풀파워 내게 치트를 쓴게 본질이거든요.
  • ?
    이스F91 2024.05.07 17:03
    2달 전에 노트북을 구매할 때 자금이 딸려서 라이젠으로 구매한게
    다행(???)스러운 일이 되었네요ㅠㅠ
    인텔 CPU 좋아했는데 어쩌다...ㅠㅠ
  • profile
    NureKarasu      라메카 시바도요 2024.05.07 17:08
    내 13700K... 확인하기 무섭습니다...
  • profile
    title: 민트초코냥뇽녕냥 2024.05.07 17:17
    그런데 대다수 게이밍에서 FHD 165Hz 방어는 되네요 인텔이.
  • ?
    배고픔 2024.05.08 10:29
    즐텔은 이거 말고도 노트북 라인에 들어가는 CPU들도 잘 못뽑아내고 있어서 영.. 데스크톱은 그냥 AMD 시스템으로 조립해서 맞추면 그만인데 노트북 쪽은 그렇지 않아서 더 정나미가 떨어지네요.
    7840U 같은 CPU 들어간 노트북을 사려고 해도 그놈의 메테오레이크 탑재 노트북만 넘쳐나서 선택지가 아예 사라지는 경우도 많아서 걍 맥북을 사야하나 하는 고려까지 하게 되네요.
  • profile
    아마티 2024.05.09 11:31
    이기사 다나와에서 읽고 가입했습니다! 평소에도 가끔 오긴 했는데 이참에 가입했어요. ㅎㅎ
  • ?
    김밥애호가 2024.05.10 13:55
    음..이러면 CPU에서는 이제 잘 안내키겠네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1. 플레이엑스포 2024. 게이밍 시스템은 역시 AMD지

    올해도 어김없이 플레이엑스포가 열렸습니다. 한국에서 가장 큰 게임 관련 전시회인 지스타는 가을에, 부산에서, 대형 회사의 신작 위주로 운영되는 반면, 플레이엑스포는 봄에, 일산에서, 인디 게임과 체험형 게임 등을 내세우면서 지스...
    Date2024.05.27 탐방, 발표 By낄낄 Reply7 Views1574 file
    Read More
  2. USB인가, SSD인가. TCELL 4K FIRE, PRO USB메모리 리뷰

      샌디스크 익스트림 프로 CZ80, CZ880같이 SSD 컨트롤러와 USB-SATA 브릿지 IC를 조합한 USB타입 SSD가 나온 후로, USB메모리 타입에서 고성능을 찾으려면 보통 SSD컨트롤러를 탑재한 제품을 추천하거나, 아예 외장SSD를 추천하는 경우...
    Date2024.05.25 사용기 By유지니1203 Reply24 Views1862 file
    Read More
  3. 선은 안 보이고, 부품은 돋보이는 MSI 프로젝트 제로

    현재 튜닝 시스템의 대세는 감출 건 최대한 감추고, 드러낼 건 어떻게 해서든 드러내는 것입니다. 케이블처럼 지저분한 건 철저하게 숨기고, 반짝반짝 빛나는 ARGB LED나 멋이 철철 흐르는 비싼 부품을 최대한 돋보이도록 드러낼 수 있는...
    Date2024.05.23 메인 리뷰 By낄낄 Reply18 Views2520 file
    Read More
  4. iplay50 mini pro 간단 후기

            정들었던 갤탭 S6 Lite를 처분하고 iplay50 mini pro를 사왔습니다.   원래는 직구로 살 예정이였는데 이번주 월요일날 티몬 할인이 멸망하고 직구 리스크도 여전히 존재하는거 보고있으니 답답해서 당근에 중고 매물 올라온거 ...
    Date2024.05.22 사용기 ByRetina Reply12 Views1176 file
    Read More
  5. 건강은 나빠지기 전에 챙겨야죠. MSI MP275P IPS 100 아이에르고 피벗

    언젠가부터인가 목과 어깨가 항상 뻐근하고 눈이 침침해서, 운동 부족이겠거니 하고 스트레칭을 해봤지만 그 때 뿐이고, 영양 부족이겠거니 하고 비싸고 기름진 고기를 사다 신선한 풀에 싸서 먹었더니 살만 찌더라고요. 회복 능력과 소...
    Date2024.05.18 메인 리뷰 By낄낄 Reply3 Views1035 file
    Read More
  6. 작고 강력한 USB 메모리를 찾아서... KODAK X203

      우리가 "휴대용" 이라는 단어에 기대하는 것이 있다면 당연히 "작고 가벼움" 일 것입니다. 뭐 사실 당연한 말인 게 무거운 쇳덩이를 들고 다닐 수는 없는 노릇이지 않습니까? 사람이 들고 다닐 수 있는 부피와 질량에는 한계가 있으니 ...
    Date2024.05.15 사용기 Bytitle: 명사수T.Volt_45 Reply20 Views1543 file
    Read More
  7. '안' 흔한 보급형 게이밍 노트북. MSI 사이보그 14 A13VF

    2024년 보급형 게이밍 노트북의 패턴은 강약약 강강강약 강중약마냥 줄줄 읊을 수 있을 정도로 식상하기 그지 없습니다. 우선 CPU는 1세대 전 메인스트림을 꽂습니다. 싸니까 보급형 게이밍 노트북에 넣기 딱 좋고요. 게임 성능에는 큰 ...
    Date2024.05.15 메인 리뷰 By낄낄 Reply4 Views1186 file
    Read More
  8. MSI 노트북 출시 20주년 기념. MSI x G마켓 팝업스토어 @ 스타필드 수원

    MSI가 노트북 팝업 스토어를 5월 15일, 부처님 오신날까지 엽니다. 팝업 스토어 행사야 MSI 정도 되는 규모의 회사라면 기회가 될 때마다 여는 편이고요. 지마켓과 협업해서 빅스마일 데이에 맞춰 진행한 행사는 예전에도 열린 적이 있습...
    Date2024.05.14 탐방, 발표 By낄낄 Reply3 Views1038 file
    Read More
  9. 알리발 정체불명의 CF 카드가 왔습니다.

      요즈음에는 많은 사람들이 알리익스프레스(이하 알리)를 애용하고 있습니다. 저 또한 알리를 각종 IT 기기를 구매하는데에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고요. 최근 지름 대부분이 다 알리에서 지른 물건이니 말 다 했습니다. 미니 PC 같은 큼...
    Date2024.05.13 사용기 Bytitle: 명사수T.Volt_45 Reply50 Views1578 file
    Read More
  10. ATX 3.1로 업그레이드한 근본 파워. 마이크로닉스 Classic II 풀체인지 600W 80PLUS BRONZE ATX3.1

    솔직히 말하겠습니다. 누가 저에게 '마이크로닉스 제품 어때요?'하면 '좋은 제품이 너무 많아서 무엇부터 이야기해야 할지 모르겠어요'라고 대답하는 게 모범 답안이라고 생각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고민할 시간이 넉...
    Date2024.05.13 메인 리뷰 By낄낄 Reply31 Views1160 file
    Read More
  11. 액티브 램 쿨러 R0.5 (40 x 40 x 28 mm Fan)

          * 램 모듈 4개 까지만 사용 할 수 있음.  * CPU 쿨러와 간섭이 생길 수 있음 * 시금치 램만 사용 가능 (높이가 있는 고용량 램 사용 불가) * 캐드 모델 다운로드는 아래 링크로 :    https://grabcad.com/library/ram-cooler-r0-5-...
    Date2024.05.10 사용기 ByZ80 Reply1 Views592 file
    Read More
  12. 다얼유 A81 사용기

    키보드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다얼유에 관심이 없거나 싫어하실거에요. 워낙 바이럴이 심한 브랜드라서 말이죠.   저도 마찬가지였는데 사버렸습니다.       창고정리를 하더라고요.   지금 생각해보니 창고정리가 아니면 안 팔릴만한 키...
    Date2024.05.09 사용기 ByJBD Reply12 Views1674 file
    Read More
  13. Firebat TK11 i5-11320H 미니PC 분해 및 간단 사용기

    발로란트에 이어 롤에도 자체 안티치트 프로그램인 뱅가드가 넘어왔습니다. 뱅가드는 안티치트 중에서도 과한 권한과 이해할 수 없는 정책(부팅시부터 실행되고 강제종료 시 게임 하려면 무조건 재부팅해야하는...)으로 말이 많았는데,   ...
    Date2024.05.09 사용기 Bytitle: 병약한디이나 Reply10 Views2173 file
    Read More
  14. 차력형 CPU에서 퇴보형 CPU가 된 것 같아 기부니가 나쁘달까

    여러분. 제가 큰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지금까지 벤치마크에서 큰 실수를 하고 있었다는 걸 이제서야 깨달았거든요. 하지만 제 잘못은 아니라고 추하고도 구차하게 구질구질한 변명을 늘어놓겠습니다. 난 인텔을 믿었던 만큼 내 메인보드...
    Date2024.05.03 메인 리뷰 By낄낄 Reply40 Views4724 file
    Read More
  15. 무선 풀배열 알루미늄 기계식 키보드 m5w 간단 사용기

    집보다 회사에 더 오래 있다보니 일하면서 두들기게 되는 키보드도 맛있고 이쁜 걸로 쓰자 생각해서 구매한 몬스긱 m5w       모나미류 말고 연보라색으로 골랐습니다. 베어본인데 스테빌은 부착되있고 핫스왑이라 키캡이랑 스위치만 따로...
    Date2024.05.02 사용기 By김밥애호가 Reply6 Views153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9 Next
/ 109

최근 코멘트 30개

MSI 코리아
한미마이크로닉스
AMD
더함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