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리뷰 / 사용기 : 직접 작성한 사용기를 올릴 수 있는 곳입니다. 다른 곳에 중복해서 올렸거나 다른 사이트의 필드테스트, 업체 이벤트 관련 사용기는 홍보 / 필테 게시판에 올려 주세요. 이를 지키지 않을 시 삭제 및 글쓰기를 막습니다. 메인 리뷰는 업체의 의뢰를 받아 작성된 글입니다.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메인 리뷰 / 구 사용기 게시판 바로가기

사용기
2022.01.04 12:44

12900KF 선택기 + 사용기

profile
title: 하와와360ghz https://gigglehd.com/gg/11534693
돌아온 긱바 유저... 사과 싫어하는데 사과농장주에요 ::: 12900KF + RTX308...
조회 수 1136 댓글 4

화이트헤븐+서밋릿지 / 마티스 / 버미어까지 총 4종의 라이젠을 쓰다, 인텔로 넘어온 변절자 360ghz 입니다.

 

KakaoTalk_20211230_142211919.jpg

 

5800X는 불편한 여러 요인이 있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업그레이드가 필연적이었는데, 업글 대상이었던 5950X와 12900KF를 놓고 비교하다 5950X를 포기하고 12900KF로 넘어오게 됐습니다.

 

제가 쓴 글에서 자주 언급했던, 라이젠의 클럭 강하 문제, 그리고 이에 따른 지속 성능의 강하 문제로 여러 필수적 요소에서 많은 마이너스 요소를 겪었고, 이를 개선한 5800XT라던지 6800XT가 21년 4분기에 나올거라 믿으며 기다리다 결국 12세대로 넘어오게 됐네요.

 

12900KF를 소개하기에 앞서 젠3의 전체적인 특징을 이야기하자면, 전작들 대비 많이 비싸져버린 CPU가격, 그리고 많이 개선된 IPC겠죠. 20년도 후반에 출시된 5600X/5800X/5900X/5950X로 이루어진 젠3 라인업은, 게이밍/작업 양방향 모두 AMD의 최고 전성기를 보여준 CPU들 입니다.

 

젠3는 처음으로 동시대 CPU 중 동일 코어 갯수에서 가장 뛰어난 성능을 가진 사용자용 CPU였죠. 가격 역시 어마어마하게 뛰어버렸지만 (※5600X와 5800X의 경우 논X, 5700 둘 다 캔슬 되면서 오버클럭이 자유로운 AMD 진영의 특징상, 동일 코어 갯수 대비 msrp가 100/120$가 인상된 세대였습니다.) 이 가격이 무색할만큼의 성능이었습니다.

 

구체적으로 들어가자면 AMD CPU들의 특징인 작업 환경에 맞게 매우 긴밀하게 움직이는 클럭, 그리고 알맞은 TDP를 유지하기 위해 세밀히 세팅된 전력 소모가 있겠습니다. 이 전력소모의 제한 때문에 제가 교체를 하게 되었지만, 이 부분이 신경쓰이지 않는 유저들, 즉 일반 사용자에게 있어서 매우 훌륭한 CPU 선택지가 되었죠. 단순하게 PBO 하나만 켜면 제조사에서 결정해둔 복잡한 세팅값을 전부 최대한 끌어올 수 있기 때문에 A시리즈 메인보드를 구매한 유저더라도, 보드가 잘 지원만 한다면 PBO만으로 훌륭한 컴퓨팅 환경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VRM 방열 등등 고려할 요소가 다소 많기 때문에 A 시리즈 메인보드보다는 가급적 다소 상급 보드를 추천하긴 합니다.)

 

중요한건, 제가 롤을 돌리려고 CPU를 업글한다던지, 넷플릭스나 원활히 보려고 3080ti fe를 산건 아니기 때문에 작업에서 생기는 문제점들을 짚고 넘어가야할거 같네요.

 

1. 쿨링 문제

 

아세텍 OEM 한번 맛보기! msi k360 + 5800X 오버클럭 - 리뷰 / 사용기 - 기글하드웨어 (gigglehd.com)

NH-D15, 140mm 중 가장 조용하다던데..? feat. NM-AMB5 + b550 gaming plus - 리뷰 / 사용기 - 기글하드웨어 (gigglehd.com)

공냉중에 얘가 젤 좋다던데? 딥쿨 어쌔신3 - 리뷰 / 사용기 - 기글하드웨어 (gigglehd.com)

써멀라이트 FC140 : 업그레이드일까? 옆그레이드일까? - 리뷰 / 사용기 - 기글하드웨어 (gigglehd.com)

arctic liquid freezer ii 360 - 리뷰 / 사용기 - 기글하드웨어 (gigglehd.com)

써멀라이트 Frost Spirit 140 사용기 - 리뷰 / 사용기 - 기글하드웨어 (gigglehd.com)

 

5800X를 산 이후 3월부터 직전 12월까지, 자그마치 쿨러만 6종류를 교체했죠. 그 사이에는 케이스도 교체했고, GPU 방열을 위한 GPU 쿨러, VRAM 쿨러 등등 정말 별의별 제품을 전부 장착해보고 테스트하며 사용했던것 같습니다. 솔직히 5900X/5950X를 샀더라면 더 자주 교체했겠으나 5800X도 충분히 뜨거운 CPU였죠. 현재 사용중인 12900KF와 5800X의 K360에서의 테스트 온도가 비슷한 수준인만큼 5800X는 어마어마하게 뜨거운 CPU였네요. 원인으로는, IHS의 구조가 젠1 시절부터 쭉 이어져온 문제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어디까지나 이후의 내용은 추측이니 태클 거시더라도 할말은 없습니다만...

 

1200~5950X까지 소켓 하나만큼은 모두 동일하게 생긴 zen 시리즈는 소켓조차 변경하지 않는 착한 정책으로 많은 인기를 끌어올릴 수 있었죠. 문제는 같은 뚜껑 안에 클럭을 높이고 더 많은 칩을 집어넣어야 경쟁사대비 우위를 점할 수 있는데, 많은 칩을 우겨넣기 전, zen3의 공정은 zen2와 동일한 7nm 공정을 채택하게 됩니다. 몇몇 개선점이 있긴 했으나, 근본적인 문제인 상대적으로 좁은 방열 면적은 약간의 적정 클럭을 넘어가더라도 어마어마한 열을 방출하게 되는 상황이 된겁니다. 이 중, 상급 칩들 대비 훨씬 높은 클럭을 달성할 수 있는 5800X는 좁은 단위 면적에서 훨씬 많은 전력을 끌어가게 됩니다. 200W선으로 제한된 블렌더 등등의 사용환경에서 5800X는 5950X와 거의 대등한 전력소모를 이룩하게 되니까요. 거기에 5800X의 클럭 널뛰기는 상대적으로 고급기인 5950X보다도 훨씬 심합니다. 원인은 AMD의 명령어별 다른 클럭 세팅으로 보이는데, 5800X는 이 중에서도 올코어 부스트가 가장 높게 올라가기 때문에, 가장 심하게 널뛰기를 하게된 셈이죠.

 

대충 테스트를 해봤을 때, 시네벤치 r23에서 라이젠9의 클럭은 최소클럭인 34/37에서 최대 47배수까지 변동폭이 존재합니다. 이는 AMD에서 말한 올코어 부스트를 적당히 지켜준 선이고, PBO를 잘 터트리면 싱글 코어는 49까지도 오르긴 합니다. 46~47 사이에서 코어별 수율에 따라 적절히 움직이는 클럭은 전력 소모 제한을 철저히 유지시켜주는데 큰도움이 됐죠. 5800X는 그에 비해, 최대 49, 최소 38로 클럭 변동폭은 상급 모델들에 비해 매우 크게 움직입니다. 혹자왈, 차력쇼를 5800X는 상위 모델 놔두고 혼자서 하는 중인거죠. 분명 스펙표에선 PBO시에 47배수까지 오른다던 녀석이 특정코어의 부스트가 조건에 따라서는 50배수까지 찍히기도 했었으니, 5800X를 처음 산 뒤에 ECO 모드로 쭉 쓰던게 사실 제 스트레스를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이지 않았나 지금와서는 후회도 해봅니다.

 

2. 물리적 문제

 

그럼에도 불구, 끊임없이 클럭을 내리지 못한 원인이 있습니다. 3900X에서 5800X로 넘어온 이유는 GPU의 최대 인가 때문이었습니다. 2070s를 쓸 때까지는 별 문제가 되진 않았는데, 3080~3080ti에서는 3900X는 텐서플로우조차 GPU 메모리를 가득 채우질 못합니다. 나름대로 심각한 문제점으로, 지포스 계열의 메모리접근이 문제를 가지고 있는것인지 아니면 라이젠 시리즈가 GPU를 잘 사용 못했던 것인지에 대해서는 5800X를 구매한 뒤 후자 쪽으로 제 의견은 기웁니다. 5800X는 잘 쓰다 못해 화면도 꺼두면 GPU 클럭도 빵빵하게 터지면서 모델링을 진행했으니까요.

 

문젠, 물리 코어가 적어진게 좀 아팠습니다.

 

어쨌건 작업속도란건 CPU의 물리적 코어 갯수와, CPU 코어당 성능 등등의 요소가 엮여 최종적인 결과를 도출하는데, 3900X가 폐급 CPU인건 아닌데다 5800X의 150%나 가지고 있는 물리적 코어 갯수는 3700X 대비 개당 속도가 30% 빠르다고 해도 130% vs 150%로, 10~15% 사이의 속도 차이가 나게 됩니다. 3900X는 하다못해 원래도 매우 낮은 온도를 자랑했으므로 이 문제점을 더더욱 상기시키는 꼴이 됐죠. 결정적으로 파이썬을 계속 다루면서 CPU로 대다수의 작업을 진행하고 맨 마지막에 GPU로 하다보니 많은 시간을 CPU를 태우게 됐는데, 이 때 좀 큰 작업을 진행하게 되면 3900X의 성능이 그리워지게 됩니다. 그래서 5900X도 고려 선택지였으나, 12700KF의 성능을 보고 5900X를 빠르게 제하게 됩니다. 12700KF는 녹투아로도 충분한데, 5800X 윗단계는 수냉 쿨러는 기본이었으니까요. 물론, 12700KF도 마냥 공냉으로만 사용하기에는 링스 등등의 테스트에서는 굉장한 발열을 보여주어 수냉이 필요하긴 했을겁니다.

 

또 다른 원인으로는, AMD CPU들의 디폴트가 온도에 지대한 영향을 받는단 점 이었습니다. 온도 신경 안쓰고 전기를 쭉쭉 먹다가 죽어버리는 CPU도 문제지만, 필요할 때 필요한만큼 전기를 먹지 못해서 성능은 성능대로 내려가고 쿨러는 쿨러대로 뺑뺑 돌기만 하는것도 그렇게 좋은 상황은 아니죠. 링스를 사용할 때 이 문제가 많이 두드러졌고, 비슷하게 과학 연산등등을 어쩔 수 없이 CPU로 해야할 때 많이 스트레스로 다가왔습니다. 써야할 프로그램이 구형 소프트웨어라 GPU를 쓰고 싶어도 어쩔 수 없었거든요. 이럴 때, 시네벤치같이 간단한 테스트 앞에서는 깡패마냥 올라가던 클럭이, 갑자기 기본 클럭에 가깝게 훅 내려가버리는 5800X를 보며 한없이 답답해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러고 있는데도 전력은 180W를 소모했으니까요. = 39~40배수... 결국, 낮은 클럭을 유지하더라도 CPU의 물리적 코어가 많아진다면 이 문제점은 해결될테니 업그레이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네요.

 

3. 업그레이드 비용

 

왜인지, 5900X/5950X의 CPU 자체 가격이 상당히 비쌉니다. 솔직히 출시한 이후로 1년이나 지났는데, 100만원에서 90만원으로 단 10만원 저렴해졌네요. 물론 5900X는 80~90 찍다가 60만원대로 내려왔으니 5900X로 가는것도 나쁘지 않은 업글이긴 했을거 같습니다. 쿨러...를 또 교체한다면요. 뭐 어쨌건 5950X와 12900KF가 동급으로 비교해야하니 비교하게 된다면, 메모리 가격을 DDR4로 동일하게 둘 때 CPU를 35에 팔고 5950X로 넘어가면 55만원 남짓을 사용하게 됩니다. 반대로 12900KF는 CPU 64만에 보드 35만으로 99만을 채우니 64만으로, 5950X대비 9만원 정도 높습니다. 물론, 5800X만 처분하는게 아니라 메인보드도 처분해야하니 사실 비용 자체는 엇비슷한 셈이죠.

 

중요한건, 9만 높긴 높은데, 12900KF는 나름대로 게임 하나는 잘 된단 특징이 있단거죠. 어쨌거나 저쨌거나 가장 프레임 잘 나오는 CPU인 12900KF니까 가장 비싼 라인업으로 간단 메리트를 유지하려면 가장 빠른걸 사는게 좋겠지 하면서 12900KF로 결정하게 됩니다. + 여담인데 논 F 모델을 어지간하면 구매 추천합니다. 노랑 와플이 없습니다. F 모델은...

 

 

 

 

그래서, 이런저런 이유로 AMD 진영을 매우 오랜만에 탈주하고, 새 CPU를 구입하게 됩니다. 근데, 주말 사이에 제가 기글에 올린 글들을 보면 이 구매도 썩 순탄한 과정을 밟고 있진 않긴 합니다.

 

 

 

1. 그래픽과의 문제

 

KakaoTalk_20220101_101903387.png

 

괜히 GPU만큼 전기먹는 CPU 아니랄까봐, 자꾸 3080ti가 먹을 전기를 빼돌리는건지, 전력이 85%밖에 들어가지 않습니다. 덕분에 온도가 낮게 찍히는 장점은 있지만... 85%만 활성화됐다고 생각하면 정말 찜찜하죠. 3080ti fe에서 10퍼가량 깍아내리면 3080인데, 3080 성능 쓰려고 3080ti fe와 12900KF를 꽂은게 아니잖아요? 괜히 배가 아프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일단 점수를 보는데...

 

KakaoTalk_20220101_151903560.png

 

KakaoTalk_20211208_201606209.jpg

 

그래픽카드 본인 점수 리즈시절을 갱신해버립니다. 20.1K... 오버클럭 없이, 점수가 뻥튀기 되는걸 보고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죠. 벤치마크시 그래픽카드 부하도 99~100% 사이로 나쁘지 않단건 알게 됐습니다.

 

허나, 이렇게 되면 훨씬 찜찜한 구석이 생깁니다.

 

KakaoTalk_20211109_053722587.png

 

사실 저는 5800X로 3080ti fe를 20.1K를 달성했던 이력이 있거든요. 저때도 지금도 같은 FE인데, 윈도우 11이기까지 하고 말이죠. 글카의 온도는 75도 씩히나 찍히고 (※물론 팬이 훨씬 빨리 돕니다. 저 때보다...) 전기도 100% 다 먹어놓은 상탠데, 더 높은 클럭 찍힌 카드와 동급 점수가 나온단건 왠지 모르게 찜찜함을 유발합니다. 뭐 사실 그냥 그렇구나.. 하고 제가 잊어버리면 그걸로 땡이긴 합니다. 맞아요. 잊어야죠... 보드 문제일지 소프트웨어 문제일지, 정확하겐 모르는 상태니까요.

 

2. 코어 파킹 문제

 

이건 지적안할래야 안할 수가 없죠. 리틀 코어와의 연계가 중요한 CPU 주제에, 거기에 리틀코어의 갯수가 i7과의 차별점인 CPU가, 특정 조건에서는 리틀코어를 꺼야합니다. 일명 코어 파킹이죠. 보안 프로그램과도 문제가 생기지만, AVX 에서도 문제가 있습니다. 코어 파킹을 하지 않을 때와 할 때의 CPU 점수차이는 정말 드라마틱하게 나옵니다. 단순하게 P코어 8개만의 작업 성능은 5800X보다 약간 빠릅니다. 8코어 VS 8코어 구도니까요. 좀 오버 하드하게 해서 커수라도 한다면야 5800X와 리틀코어 파킹한 12900KF는 비슷한 물건일지도 모릅니다.

 

리틀코어의 존재여부가 12900KF를 사는 이유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셈인데, 리틀코어의 성능으로 말할 것 같으면, 빅코어 전부 끄고 리틀 8코어만 켠다면 9880h만큼 작업을 합니다. 쉽게 말해보자면, 9880H(5800U)와 5800X 오버클럭 상태를 동시에 켜서 작업하는 모델이, 한쪽만 켜고 쓰는겁니다.

 

image.png

 

현재 상태는 이렇죠. 맞습니다. 제 코어랑 돈 내놔요... 12400+코어2개 상태랑 이거랑 별다를게 없다... 이말입니다. 완전 손해에요. 소프트웨어 문제를 11월부터 현재까지 해결 못한건 아무래도 인텔의 잘못이죠. 이제는 당당하게, 제 리틀코어 내놔 라고 요구할 때가 됐습니다.

 

기가바이트로 넘어왔던 이유 몇개 중 하나가 사실 코어파킹 툴이 매우 편해서 (...) 인것도 있을정도니, 코어 파킹이 12세대의 마이너스 요인에서 상당수를 차지한단 것도 이해해줄 필요가 있네요.

 

3. 그래도 일단은 최상급기 다운 성능

 

KakaoTalk_20211230_172055159.png

200W로 제한했을 때의 성능입니다.

 

상급기의 미덕은, 어쨌거나 성능하나는 잘 나와야한다 라고 생각합니다. 원하는 다양한 작업 상황에서 선택이나 타협을 해야한단건, 최고급기를 구매하는 메리트가 없죠. 12900KF는 그런점에서 선택할 요소는 리틀코어를 끄냐 켜냐를 제외하면 없긴 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클럭 변동이 이 이야길 꺼내는 가장 큰 요소인데, 인텔 CPU는 전력 제한을 말 그대로 무제한으로 풀어놨기 때문에, 물리적인 한계에 봉착하지 않는한 보드 제약상 4096W까지 퍼먹일 수 있습니다. 저렇게 먹을 일은 상식적으론 없다보니, CPU가 작업하는 한도 내에서는 전기가 부족해서 생길 문제에 대해 자유롭단 점이 가장 중요한 요소죠. 즉, 보장하는 클럭에서 강하하지는 않습니다. 반대로, AMD CPU의 전력 제한 해제는 매우 복잡하고, 또 PBO를 경유한다던지 메인보드사에서 지원하지 않아 까다롭게 보드를 선택해야 원하는 성능을 얻어낼 수 있습니다. 일례로 PBO로 전력 제한을 해제했더라도 제조사의 세팅이 원하는 상황에서 높은 클럭을 낼 수 없도록 잠겨 있다면, 전기만 먹으면서 클럭은 낮게 잡히는 매우 심란한 상황이 연출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흔히 라이젠 CPU는 오버 마진까지 끌어올려 출시됐다는 비아냥을 듣기도 했죠. 젠2 시절에 여러 리뷰 사이트들이 겪은 문제였으니까요.

 

선택지가 젠3 밖에 없던 시절엔 이 문제는 크게 대두되지 않았겠으나, 12세대의 선택지가 열린건 완전히 다른 상황을 연출하게 되죠. 제가 원하던 건,

 

"클럭강하 없이 전기는 전기대로 끌어가고 제발 온도는 에어컨을 틀던 얼음을 올리던 알아서 할테니 작업만 해주세요."

 

였고, 이 니즈를 해결해준 모델이니까요. 한겨울에 에어컨을 튼다던지, 대자연의 쿨링을 이용해 저와 컴터를 함께 얼린다던지 여러 방법을 통해 작업을 하면 그만인데, 전력 부족으로 클럭이 내려간다던지, 심하면 작업 도중 오류로 튕겨버리는 문제는 현재까지는 겪지 못해 행복합니다. 물론 전력을 너무 먹어서 온도가 쭉쭉 오르면 심란해지는건 어쩔 수 없긴 합니다. 엄연히 CPU 역시 시스템의 요소 중 하나고, 시스템 요소 하나가 온도가 너무 오르게 되면 복합 연산을 진행중인 상황에서는 모든 컴포넌트의 성능이 하락하게 되니까요.

10/11세대가 별로였던 요소 역시 이와 동일합니다. 특정 명령어나 조건에서 클럭이 반토막까지 날 수 있는 10/11세대 HEDT 모델들은, 최상급기 혹은 그 이상의 CPU 모델이면서도최고 성능을 유지하지 못하는 상태였고 이는 소비자로써 마이너스 요소가 컸습니다. 거기에 14nm 사골이란 타이틀까지 있었으니, 확실히 선택하기 꺼려지는 제품들이었죠.

 

이외에 바이오스에서 팬 세팅이 제대로 안먹는다던지, MSI CENTER까지 합세해 팬이 맘대로 풀로드 된다던지 저를 괴롭히는 요소가 여전히 다양하지만... 일단은 12900KF의 현재까지 사용기 자체는 만족스럽습니다. 작업이면 작업, 게임이면 게임 훌륭하게 수행중이니까요. 업그레이드 자체는 흡족한데, 지갑이 아파한단건 어쩔 수가 없군요.

 

솔직하게, 13세대를 더더욱 기대하게 만든 세대였기도 하고, 또 공정 개선이 이뤄지면 현재보다 전력이 떨어질까? 라는 생각도 들기 때문에 12900KF보다는 다음 세대가 더더욱 기다려지는 지름이었습니다.

 

제 글은 늘 제 주관이 잔뜩 담긴 저만의 구매/사용기입니다. 그래서 다른 분들이 체감한 것과 다소 차이가 있을 수도 있고, 또 대다수 충동적 구매를 리뷰로 올리는 편이니 그저 참고만 하시라고 글을 남깁니다.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2.01.04 18:44
    잘 봤습니다.
    아마 다음세대는 윈도우11이 업데이트를 거듭해서 훨씬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 profile
    title: 하와와360ghz      돌아온 긱바 유저... 사과 싫어하는데 사과농장주에요 ::: 12900KF + RTX308... 2022.01.06 15:45
    다음세대에는 지금보다 코어를 더 넣어주면 좋겠다.. 라는 막연한 바람이 있긴 합니다 ㅠ
  • profile
    달동네 2022.01.07 19:33
    글 너무 잘 쓰셔서... 쓰신 글들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 profile
    title: 하와와360ghz      돌아온 긱바 유저... 사과 싫어하는데 사과농장주에요 ::: 12900KF + RTX308... 2022.01.07 20:11
    재밌게 읽어주셨다니 감사합니다 ㅎㅎ


  1. 공간 활용 각을 만들어내는. 현아이디어 양발 스탠드

    스마트폰을 사면 충전기도 안 주지만, TV를 사면 스탠드는 당연히 딸려 옵니다. TV 제조사들이 굴지의 스마트폰 제조사만큼 친환경적이지 못해서 그런 건 아니고요. 스탠드 없이는 TV를 보기가 아주 힘들기도 하거니와, TV에 포함된 스탠...
    Date2022.01.24 메인 리뷰 By낄낄 Reply7 Views856 file
    Read More
  2. 3080의 최고봉. MSI 지포스 RTX 3080 슈프림 X D6X 12GB 트라이프로져2S LHR

    NVIDIA가 지포스 RTX 3080을 발표했습니다. 2020년 9월에 발표한 지포스 RTX 3080 10GB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라요. 2022년 1월에 새로 나온 지포스 RTX 3080 12GB LHR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NVIDIA가 얘도 3080이고 걔도 3080이라고 하...
    Date2022.01.23 메인 리뷰 By낄낄 Reply8 Views1032 file
    Read More
  3. 크롬캐스트 되는 QLED. 현아이디어 UV502 QLED 크롬캐스트 제로베젤

    TV는 영상을 시청하는 제품입니다. 그 동안 다양한 방식으로 TV는 발전을 거듭해 왔으나, 영상 시청이라는 본질만은 절대로 변하지 않았지요. 물론 이걸 제외한 다른 건 전부 바뀌었습니다. '무슨' 영상을 '어떻게' 시청...
    Date2022.01.19 메인 리뷰 By낄낄 Reply7 Views1159 file
    Read More
  4. 디자인 하나면 그냥 끝 아닌가요? GPD WIN 3 개봉기

    드디어 고민하던 GPD WIN3를 구했습니다. 사실 출시할 시점에 상당히 고민하였지만 가격과 GPD 제품은 나오자마자 꼭 구매하면 이슈를 몰고 다녀서 좀 기다렷다 중고로 적당히 살만하면 구매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적당한 시점...
    Date2022.01.17 사용기 By스파르타 Reply13 Views2780 file
    Read More
  5. 일렉트로마트 특가(3만원) cox CK89 사용기

    가격정보를 어디다 써야할지 몰라서 어차피 후기니 리뷰에 적겠습니다.   음료수 사러 멸공마트 갔다가, 사무실에 USB 젠더가 하나 필요한 게 기억나 일렉트로마트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콕스 매대에서 특가로 키보드를 팔길래 사버렸...
    Date2022.01.15 사용기 Bybianryeast Reply9 Views1977 file
    Read More
  6. 12세대 와셔 추가 기록기가 될뻔한 쌍팬 K360 후기.

      왔습니다. 와셔가. 12세대가 휜다고 하니 얼른 추가해줘야겠죠.   무슨소리냐구요?   인텔 12세대에 장력 결함이 있다네요. - 커뮤니티 게시판 - 기글하드웨어 (gigglehd.com) 시간을 돌리고 싶어요... - 커뮤니티 게시판 - 기글하드웨...
    Date2022.01.15 사용기 Bytitle: 하와와360ghz Reply4 Views1323 file
    Read More
  7. 22년에 만나는 20년, 갤럭시 S20

    https://gigglehd.com/gg/11573784 중고로 S20을 들였습니다.     군대에서 내내 홍미노트5를 쓰다가 20년 4월말에 S10e(파손품 수리)를 거치고 21년 6월 중순에 S10을(업자 중고폰) 거쳐서 마참내 이번주 월요일-22년 1월 10일-에 S20(...
    Date2022.01.15 사용기 Bytitle: 가난한까마귀 Reply29 Views3307 file
    Read More
  8. 레노버 P11 시리즈 사용 후기

      재작년 코바이러스가 터지고 집콕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넷플/유튜브용 태블릿이 하나 갖고 싶어졌습니다 휴대폰은 크기는 물론이고 스피커가 태블릿에 비하면 아쉽더라구요 그래서 무난해 보이는 갤럭시 탭 A7 10.4를 샀는데 지문방지...
    Date2022.01.15 사용기 By라팡 Reply38 Views4168 file
    Read More
  9. 3rsys L600 조립기

    항상 팬만 사서 리뷰하는 편이지만, 쿨링의 핵심 요소는 사실 팬과 케이스죠. 이 부분을 모르는건 아니고 사실 가장 잘 알고 있지만.. 케이스 갈이는 컴퓨터 기준으로는 초중대 공사기 때문에, 어지간하면 피하는 편입니다.   그래도 반드...
    Date2022.01.11 사용기 Bytitle: 하와와360ghz Reply13 Views1260 file
    Read More
  10. 2만원 초반 가성비 팬 arctic bionix p120

    앨더레이크 넘어오고 CPU 팬이 너무 자주 쌩쌩 돕니다. 걍 알싸리 최고 속도로 두고, 귀 막고 살까.. 했더니 최고로 두는것도 적당히 시끄러워야겠죠.   니덱 팬은 자체 소음은 나쁘지 않은데, 케이스 내부의 지나친 풍절음이 쌩썡 돕니다...
    Date2022.01.05 사용기 Bytitle: 하와와360ghz Reply18 Views1823 file
    Read More
  11. 중급형 CPU 시장. 12세대 넌K와 A320 참전. 온라인 게임 위주라면?

    컴퓨터는 뭐든지 시키는 대로 해내지만, 대부분의 상황에선 컴퓨터로 하는 일이 정해져 있습니다. 문서나 사무 작업만 하는 컴퓨터는 그 범주를 벗어날 일이 별로 없고, 비싼 작업용 컴퓨터는 주구장창 묵직한 일거리를 쳐내겠지요. 그리...
    Date2022.01.05 메인 리뷰 By낄낄 Reply9 Views2751 file
    Read More
  12. 믿고 쓰는 바로 그 박격포. MSI MAG B660M 박격포 WiFi @ 코어 i5-12400 미디어 키트

    인텔의 반격에 추가타가 이어졌습니다. 12세대 코어 프로세서, 앨더레이크는 오버클럭을 지원하는 K 시리즈와 Z690 칩셋 메인보드는 11세대 코어 프로세서의 암울했던 과거를 씻어내고 하이엔드 시장에서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는데 성공...
    Date2022.01.05 메인 리뷰 By낄낄 Reply18 Views2588 file
    Read More
  13. 12900KF 선택기 + 사용기

    화이트헤븐+서밋릿지 / 마티스 / 버미어까지 총 4종의 라이젠을 쓰다, 인텔로 넘어온 변절자 360ghz 입니다.     5800X는 불편한 여러 요인이 있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업그레이드가 필연적이었는데, 업글 대상이었던 5950X와 1290...
    Date2022.01.04 사용기 Bytitle: 하와와360ghz Reply4 Views1136 file
    Read More
  14. Looking Glass Portrait 루킹 글래스 포트래이트 - 3D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개요 Looking Glass Factory. The World's Leading Holographic Display Company. - Looking Glass Factory    루킹 글래스 포트래이트는 루킹 글래스 팩토리 사에서 출시된 3D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제품입니다. 이 회사는 이전에도 여러 ...
    Date2022.01.03 사용기 ByMannaz Reply13 Views1776 file
    Read More
  15. 녹투아로 12900KF를 써볼 수 있을까?

      감귤동네 벤치마크를 보고 고민을 좀 했습니다. 아, 이왕 이렇게 된거 한번 업그레이드 갈까? 하고 말이죠. 이유는 별거 없었고 5800X로 첫 이주를 했을 땐 게임 프레임 빵빵하게 잘 나오니 행복했지만... 2달 3달 지나고 5800X의 너무...
    Date2021.12.30 사용기 Bytitle: 하와와360ghz Reply10 Views168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최근 코멘트 30개
Elsanna
13:46
코알라
13:42
Kylver
13:41
para77
13:36
para77
13:34
Retribute
13:31
카토
13:29
포인
13:28
아란제비아
13:28
아란제비아
13:25
영원의여행자
13:17
MA징가
13:16
Elsanna
13:16
MA징가
13:14
스와마망
13:13
Freud
13:11
포인
13:11
낄낄
13:09
SSNK
13:06
동방의빛
12:58
야메떼
12:51
뚜찌`zXie
12:39
슈베아츠
12:39
무식한공병
12:39
화니류
12:31
고자되기
12:31
허태재정
12:26
허태재정
12:25
1N9
12:23
1N9
12:23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