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리뷰 / 사용기 : 직접 작성한 사용기를 올릴 수 있는 곳입니다. 다른 곳에 중복해서 올렸거나 다른 사이트의 필드테스트, 업체 이벤트 관련 사용기는 홍보 / 필테 게시판에 올려 주세요. 이를 지키지 않을 시 삭제 및 글쓰기를 막습니다. 메인 리뷰는 업체의 의뢰를 받아 작성된 글입니다.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메인 리뷰 / 구 사용기 게시판 바로가기

1.JPG

 

컴퓨터 부품 벤치마크나 테스트라는 말은 거창하지만 그 일은 그리 대단하지 않습니다. 우선 혁신적이면서도 창의적이거나 아니면 남들 다 하는 뻔한(우리는 이것을 '효율적인'이라고 부릅니다) 테스트할 방법을 찾아낸 후, 테스트할 부품을 장착하고 테스트할 프로그램을 실행합니다. 이렇게 끝난다면 정말 간단하지만, 이걸로 끝나지 않아도 아주 복잡하진 않습니다. 그저 귀찮을 뿐이죠. 정상이라고 부를만한 결과나 기대했던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면 어디가 문제인지 찾기 위해 재설치를 하거나 포맷을 해 보고, 다른 부품으로 바꿔가는 노가다를 계속해서 반복해야 합니다. 언제까지요? 당연히 결론이 날 때까지 해야죠.

 

당연히 불편하고 귀찮으며 번거로운 과정입니다. 이 부정적인 감정을 최소화하려면 보다 효율적인 장비가 필요합니다. 그 종류야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케이스에선 메인보드와 그래픽카드를 비롯한 핵심 부품들이 그대로 드러난 속칭 '테스트베드' 케이스가 등장합니다. 부품을 충격과 먼지에서 보호한다는 컴퓨터 케이스 본연의 역할과는 동떨어져 있으며 튜닝 케이스처럼 예쁜 것도 아니지만, 주요 부품을 빠르게 교체하고 작동 중 이상은 없는지를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보통 사람들이나 평범한 게이머라면 저런 걸 왜 쓰냐며 쳐다보지도 않겠지만, 벤치마크와 테스트를 업으로 삼은 환경에서는 꼭 필요한 제품이지요.

 

DSC08722.JPG

 

바로 이게 문제입니다. 저는 일 때문에 이런 케이스가 필요하지만, 이건 전혀 대중적인 제품이 아닙니다. 그래서 테스트베드 케이스를 취급하는 회사들이나 제품들은 거의 멸종하다시피 했고, 그나마 얼마 남아있지 않은 몇몇 제품들의 가격도 절대로 친절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모든 싸구려 제품의 고향땅인 중국에서 해외 구매를 해 봤지만 그것도 썩 저렴하진 않더군요. 우선 바다 건너 한국땅까지 와야 하니 배송료가 만만찮게 들고요. 그렇게 힘들게 사서 100% 만족스러운 제품이였냐고 묻는다면 그것도 아니었습니다. 만약 중국 제품이 싸고 좋았다면 '대륙의 실수'라는 이름이 붙으며 소문이 나고 가격이 뛰었겠죠. 

 

표준이랄 것도 없다. 중국 ATX 테스트베드 케이스 https://gigglehd.com/gg/5646006 65,000원+배송료

표준을 무시한다. 중국 ATX 케이스 https://gigglehd.com/gg/5326098 32,000원+배송료

 

그래서 마음에 쏙 들지도 않는 물건에 배송료까지 붙이느니, 그 돈이면 그냥 한국에서 사는 게 낫겠다고 생각을 바꿨습니다. 처음에 테스트베드 케이스를 접했을 때는 CPU, 그래픽카드, 메인보드를 교체하기 쉬운 제품이면 된다고 생각했으나 지금은 조건이 하나 더 늘었네요. 360mm 라디에이터의 일체형 수랭 쿨러가 달려야 합니다. 인텔 로켓레이크에서 CPU 발열이 부쩍 늘어나 공랭 쿨러로는 감당하기가 힘들어졌을 뿐더러, 일체형 수랭 쿨러의 가격이 저렴해지고 성능은 괜찮다보니 이제 테스트 시스템의 기본 조건이 됐거든요. 지금 쓰는 중국산 테스트베드 대신 새 케이스를 사려는 이유도 수랭 쿨러를 달기 위해서입니다.

 

DSC08720.JPG

 

앞서 말한대로 국내에서 테스트 베드라고 부를만한 케이스는 많지 않습니다. 다나와는 테스트베드를 오픈형 케이스로 분류하는데, 알루미늄 프레임에 강화유리 패널을 붙여두고 빈 틈이 상당히 많은 튜닝 케이스와 프로파일 몇 개가 전부인 채굴 케이스가 대부분을 차지하지요. 그 극과 극 사이에서 정말 테스트베드라 부를만한 케이스를 찾다보면 투렉스의 제품이 은근히 많이 나옵니다. 좀 구형이라는 조건이 붙긴 하지만 한국에서 판매하는 테스트 베드 케이스 치고는 가격도 비싼 편은 아닙니다. 아크릴을 직접 가공해 케이스를 만드는 곳이라 그런가, 테스트베드같은 틈새 시장을 공략할 수 있었던게 아닌가 생각되네요. 

 

투렉스의 테스트베드 케이스는 가장 저렴한 것이 25,470원의 DOMA-F1 입니다. 하지만 수랭 쿨러를 지원하지 않아서 제외하고요. 일체형 수랭 쿨러가 달리는 ATX 케이스 중 가장 저렴한 건 DOMA F1 BOOSTER고 34,580원입니다. 하지만 결국 산 건 52,600원 짜리 투렉스 DOMA A5 WATERCOOLER였는데요. 기본적인 디자인은 DOMA F1 BOOSTER와 비슷하지만 재질이 알루미늄이라 더 튼튼해 보였고, 철제 손잡이가 달려 있어 운반이 쉬울 것 같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거든요. 직접 써 보니 이것도 100% 완벽한 물건은 절대로 아니지만, 그래도 마찬가지로 부족한 물건을 중국에서 직구해 오는 것보다 속은 편합니다. 

 

3.JPG

 

제품명 투렉스 DOMA A5 WATERCOOLER
메인보드 풀 사이즈 ATX/M-ATX/미니 ITX
파워  ATX, 길이 무제한 
그래픽카드 두께/길이 무제한
CPU 쿨러 공랭 쿨러 두께/높이 무제한, 수랭 쿨러 길이/높이도 무제한
스토리지

기본: 3.5인치 1개, 2.5인치 2개

추가 브라켓: 3.5인치 3개나 2.5인치 6개

확장 슬롯 7개. 지지대는 1개만 제공
기능 파워 버튼, 리셋 버튼, 전원 LED, 디스크 액세스 LED
크기 458x284x37mm
참고 http://prod.danawa.com/info/?pcode=13518143
가격 52,600원(2021년 6월 다나와 최저가 기준)

 

Cap 2021-04-14 01-18-49-401.png

 

구입 전에 검색을 좀 해 보니, 이 케이스는 그래픽카드를 지탱하는 철제 막대를 1개밖에 안 줍니다. 요새 하이엔드 그래픽카드가 사실상 트리플 슬롯임을 감안하면 막대 2개는 써야죠. 다행이도 투렉스 공식 사이트에서 납득할만한 가격에 판매는 하는데, 거기에선 네이버 ID로 로그인을 붙여놓고 사이트 관리를 안해서 그런가 정작 로그인이 안 되더라고요. 결국엔 회원 가입을 했습니다. 

 

DSC08660.JPG

 

도마 A5의 박스입니다. 케이스 구조상 박스가 커야 할 이유가 전혀 없지요. 

 

DSC08661.JPG

 

액세서리 박스와 뽁뽁이 봉투가 나옵니다. 

 

DSC08662.JPG

 

뽁뽁이 봉투 안에는 케이스의 본체나 다름없는 알루미늄 패널이 들어 있습니다. 

 

설명서의 경우 친절하게 써놓긴 했는데, 도대체 뭐부터 만들라는 건지 종잡을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저 설명서 하나로 베이직 모델과 워터쿨러 모델을 다 조립해야 하거든요? 사실 워터쿨러 모델이라고 해봤자 베이직 모델에 구성품을 더 넣어준 것일 뿐이고요. 그런데 워터쿨러 모델에서는 쓸모 없는 부품들이 많이 남아서 더더욱 헷갈립니다. 

 

DSC08663.JPG

 

크기는 대충 458x284mm 쯤 되겠죠? 

 

DSC08664.JPG

 

회원 가입이라는 난관을 뚫고 구입한 추가 구성품들입니다. 전원 버튼만 쓸 일이 있어서 모듈을 사고, 그래픽카드를 지탱할 막대도 2개를 더 샀습니다. 이래서 지지대가 총 3개가 됐는데.. 나중에 쓰겠지만 별 의미가 없네요. 괜히 기본 구성품에 하나만 넣어주는 게 아니었습니다. 

 

DSC08665.JPG

 

손잡이와 받침대, 그리고 보호 필름을 붙여둔 아크릴 패널.

 

DSC08669.JPG

 

투명 아크릴들. 제품 사진 찍기 가장 짜증나는 게 투명색, 그 다음으로 짜증나는 게 흰색이죠!

 

DSC08670.JPG

 

나사와 그래픽카드 지지대, 전원 버튼 모듈 등이 나옵니다. 나사는 종류별로 따로 담아놓긴 했는데, 정작 그 봉투에 넣어둔 나사의 이름이 뭔지를 안 써뒀습니다. 그래서 비슷비슷하게 생긴 나사를 보면서 도대체 뭘 어디에 쓰는건지 추리하는 귀찮음이 있습니다. 나사 봉투에 따로 담아주긴 해도, 거기에 부품 이름 스티커를 붙이는 친절함까지는 없네요.

 

DSC08679.JPG

 

설명서를 보면 나사마다 이름은 다 붙여놨습니다. 그런데 봉투에 이름을 써두지 않았네요. 그럼 어떤 나사가 몇 개 있는지라도 써줬으면 갯수를 새가면서 확인했을 텐데 그것도 아닙니다. 컴퓨터 처음 조립하는 분들이 이 케이스를 쓸 일은 없겠지만, 어떤 게 메인보드용 나사고 하드디스크 나사인지 감이 없는 분들에게는 추천 못하겠네요. 

 

DSC08671.JPG

 

저 문구에 대한 소감은 생략하겠습니다.

 

DSC08672.JPG

 

아크릴이 찍히거나 깨진 곳이 있지만 귀찮으니 넘어갑시다. 

 

DSC08674.JPG

 

보호 비닐을 싹 벗겨줍니다. 간혹 전자제품을 사서 보호 비닐을 안 떼고 쓰는 사람을 보면 그 때마다 숨이 턱턱 막혀오더라고요.

 

DSC08675.JPG

 

가장 얇은 아크릴 패널은 3mm.

 

DSC08676.JPG

 

두꺼운 패널은 한 5mm 쯤 될까요? 두께 잴 때마다 영점 맞추기가 너무 귀찮습니다. 저기서 더 조였다가 아크릴이 쪼개지기라도 하면 안될까봐 대충 잽니다. 

 

DSC08677.JPG

 

알루미늄 패널의 두께도 3mm라고 해 줍시다.

 

DSC08678.JPG

 

이제 받침대부터 조립해 봅시다. 저 아크릴 패널을 왜 붙이는지는 모르겠지만, 이 회사의 정체성이 아크릴이라서 그러려니 합니다. 

 

DSC08680.JPG

 

아크릴에 나사를 조여봤는데 그 느낌이 철제 케이스를 조립하는 것과는 완전히 다르군요. 

 

DSC08681.JPG

 

이제 손잡이를 붙여봅시다. 테스트베드 케이스를 들고 옳길 일이 은근히 많아서, 손잡이가 달려있다는 점은 아주 큰 가산점 중 하나였는데요.

 

DSC08682.JPG

 

드라이버가 참 삐뚤게 들어가는군요. 손잡이부터 달고 그 다음에 받침대를 붙였어야 했나 봅니다. 이래서 설명서에 조립 순서에 대한 설명이 부족하다는 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DSC08683.JPG

 

이제 전원과 LED 모듈을 꽂아봅시다. 버튼 2개, 빨간색과 녹색 LED 1개씩으로 구성된 모범적인 구성입니다. 

 DSC08684.JPG

 

빨간색과 녹색 LED야 그 용도를 설명할 건 없고, 어느 버튼이 파워고 어느 버튼이 리셋인지는 안 나와 있는데요. 그냥 내키는 대로 꽂아서 쓰라고 이렇게 만들었나 봅니다. 여기에선 투렉스 로고에 맞춰서 아래에 꽂았지만, 나중에는 귀찮아져서 위로 꽂아서 쓰고 있습니다. 또 그렇게 써도 된다고 하고요.

 

DSC08685.JPG

 

나사의 품질은 나쁘지 않습니다. 위에서 말한대로 이게 무슨 나사인지 스티커만 붙여줬으면.. 일반 케이스에 쓰는 흔한 나사하고는 생긴 게 약간씩 다르더라고요. 메인보드나 하드디스크 조립용 나사야 같겠지만, 다른 애들은 좀 다르게 생겼습니다.

 

DSC08686.JPG

 

메인보드 패널에 메인보드 지지대를 끼워줍니다. 구멍 아래에서 나사를 끼우고, 거기에 스탠드오프를 조여야 합니다. 이런 식으로 조립하는 건 딱 질색인데 말이죠. 왜 흔한 나사 달린 스탠드오프를 쓰지 않는 걸까요?

 

DSC08688.JPG

 

여기까지 하면 케이스 자체의 조립은 끝났습니다. 이제 부품들을 올려야겠죠.

 

 

DSC08690.JPG

 

이 케이스는 메인보드 패널 아래에 스토리지를 넣습니다. 따라서 메인보드를 달기 전에 SSD부터 조립해 봅시다. 3.5인치 하드디스크는 테스트 시스템에 쓸 일이 없으니 제외합니다.

 

DSC08692.JPG

 

그런데 당황스러운 대목이 나오는군요. 케이스 하부 공간을 활용해 수납하세요. 그걸로 끝입니다. 그냥 케이스 아래에 두라는 거지 따로 고정하는 게 없습니다. 테스트베드 케이스를 옮길 일이 많아서 일부러 손잡이 달린 걸 샀는데, 케이스를 옮길 때마다 케이블에 연결된 SSD 덩어리들이 덜렁덜렁거리게 생겼습니다. 

 

DSC08694.JPG

 

다행이도 도마 A5의 워터쿨러 버전은 수냉 쿨러 앞에다가 드라이브를 장착할 수 있습니다. 그럼 드라이브만 케이스 아래에서 따로 놀 일은 없겠죠. 그러니 조립해둔 SSD를 다시 분리합시다. 아크릴 패널에 나사 자국이 남네요. 이건 철제 케이스도 마찬가지니 어쩔 수 없겠지만요.

 

DSC08700.JPG

 

그러니 스토리지는 넘어가고 파워를 조립해 봅시다. 아크릴이라는 재료가 장점도 있지만 단점도 있지요. 저 긴 쇠기둥을 아크릴로 만든다고 생각하면 아무리 봐도 답이 안 나옵니다. 이런 부분에선 타협을 해야죠.

 

DSC08703.JPG

 

하여간 파워 쪽 부품을 조립했습니다. 

 

DSC08704.JPG

 

하뉴나가 주신 에너맥스 파워를 케이스에 장착했습니다. 

 

DSC08705.JPG

 

파워 자체의 고정은 특별할 게 없습니다. 파워 앞에 부착하는 아크릴 패널을 메인보드 패널에 끼워서 고정하는데, 썩 미더운 방식은 아니지만 그래도 움직이진 않습니다. 어차피 조립된 상태로 케이스를 집어 던질 것도 아니니 이 정도면 되겠죠.

 

DSC08706.JPG

 

파워 위에 아크릴 패널을 더 연결하는데, 저건 수랭 쿨러와 드라이브 장착을 위한 바탕입니다. 저건 대놓고 움직이도록 만든거라 좀 마음에 안 듭니다. 

 

DSC08707.JPG

 

이제 메인보드와 수랭 쿨러를 장착해 봅시다. 

메인보드: MSI MAG Z590 토피도 https://gigglehd.com/gg/10140137

수랭 쿨러: MSI MAG 코어리퀴드 360R https://gigglehd.com/gg/9937496

 

 

DSC08708.JPG

 

메인보드 끝에 버튼과 LED 핀헤더를 연결해 줍시다. 저 케이블이 저기서 더 움직일 일은 없을테니 케이블 타이로 묶어줍니다.

 

DSC08709.JPG

 

수랭 쿨러를 달아봅시다. 120mm 팬 3열 라디에이터까지 장착할 수 있다고 써놨지만, 고정 장치가 360mm 라디에이터의 끝에서 끝까지 닿진 않습니다. 그냥 움직이지만 않도록 만든 것 같네요. 저걸 파워 위의 아크릴 패널에 꽂아주면 됩니다.

 

DSC08710.JPG

 

2.5인치 SSD를 다시 조립합니다. 사진에선 티가 잘 나지 않는데, 아까 썼던 패널보다는 훨씬 큰 겁니다. 이걸 라디에이터 앞에다가 끼워줍니다. 

 

DSC08712.JPG

 

수랭 쿨러와 드라이브가 자리를 잡았습니다. 케이스 손잡이를 잡고 정신없이 흔들어줘도 저게 떨어지진 않습니다. 

 

DSC08711.JPG

 

다만 문제가 있네요. SATA 케이블의 길이가 애매합니다. 저렇게 연결은 되지만, 덜 지저분해 보이도록 정리는 안 됩니다. 조립을 잘 못한건가 싶어서 공식 사진을 보니 거기에서도 하드디스크를 달아두기만 했지 케이블은 안 연결했네요. 그냥 케이블을 대보기만 하고 조립이 되는거려니 하고 넘어갔나 봅니다. 

 

DSC08713.JPG

 

메인보드의 SATA 포트 위치는 저기서 바뀔 게 없으니 메인보드 문제는 아니고요. 메인보드 하단에 달린 SATA 포트에 연결하겠다면 더 긴 케이블을 써야, 아니 그냥 이 케이스는 더 긴 SATA 케이블을 쓰세요. 그래야 메인보드 패널 아래로 보내서 정리하기가 쉽거든요.

 

DSC08731.JPG

 

메인보드 패널의 구멍을 사용해 SATA 케이블과 버튼/LED 케이블을 정리했습니다. 

 

DSC08730.JPG

 

남는 케이블을 메인보드 패널 아래로 넣어서 정리하려고 애를 써봤지만 한계가 있네요.

 

DSC08733.JPG

 

손잡이에 6핀 보조전원 케이블을 묶었습니다. 걸리적거리지만 않으면 되니까요.

 

DSC08729.JPG

 

어쩔 수 없이 위에서 대충 묶어 줍시다. 이게 모듈러 파워라서 쓰는 것만 연결해둔 것데도 저렇습니다. 테스트 씩이나 돌릴만한 시스템이라면 연결해둔 케이블도 많을 수밖에 없잖아요?

 

DSC08714.JPG

 

그래픽카드를 지탱할 기둥을 꽂아줍시다. 이 기둥에도 문제가 있는 게, 그래픽카드의 브라켓이 정확히 저 브라켓 위에 닿습니다. 따라서 그래픽카드를 케이스에 고정하려면 나사로 그래픽카드를 조여줘야 합니다. 기존에 쓰던 중국산 테스트베드 케이스는 지지대 기둥의 끝 부분이 그래픽카드 나사 구멍을 뚫고 나가니 그것만으로도 고정이 되더라고요. 테스트 중에는 그래픽카드를 교체할 일이 은근히 많은데, 그 때마다 나사를 조이고 풀라니 여간 귀찮은 일입니다. 뿐만 아니라 그 나사는 흔해빠진 게 아니라 전용 규격이더라고요.

 

DSC08715.JPG

 

조립이 끝났습니다. 이제 한바퀴 둘러보면서 아쉬운 걸 이야기해 봅시다. 

 

DSC08719.JPG

 

다른 방향에서.

 

DSC08717.JPG

 

옆에서.

 

DSC08723.JPG

 

파워 쪽.

 

DSC08718.JPG

 

수랭 쿨러가 삐뚤어진 것처럼 보이는데 맞습니다. 저게 정확히 고정되지 않는다는 것도 장점입니다. 아크릴 패널에 라디에이터를 조립하고, 그 패널을 다른 아크릴 패널에 꽂아서 고정했으니까요. 

 

DSC08725.JPG

 

이 드라이브 베이도 아쉽습니다. 저게 꽉 고정된 게 아니라 저걸 잡으면 흔들리거든요. 패널들을 대충 끼워서 나사 하나로 고정해서 그렇습니다. 무심코 저걸 잡고 위로 들었다가는 아크릴 패널이 부러질 겁니다. 그 선에서 끝나면 오히려 다행이겠군요.

 

DSC08721.JPG

 

360mm 라디에이터를 지원하긴 하지만 그걸 권장하진 못하겠습니다. 왼쪽으로 많이 튀어나오거든요. 저기서 라디에이터를 오른쪽으로 더 옮겨 달았다간 그래픽카드 위를 가려버리니, 그래픽카드를 교체하기가 귀찮아집니다. 

 

DSC08727.JPG

 

어떻게 달아도 라디에이터가 메인보드 위를 가리면서 메인보드를 고정하기가 조금 귀찮아집니다. 메인보드를 자주 교체할 환경이라면 이 시스템에서 수랭 쿨러를 쓰는 게 효율적이진 않을 것 같습니다.

 

DSC08734.JPG

 

특히 CPU 보조전원 연결하기가 정말 귀찮습니다. 

 

DSC08726.JPG

 

수냉이 아니라면 좀 더 편해지겠지요. 하지만 거기서도 문제는 있는데 메인보드 바로 위에 ATX 파워가 있으니 공간이 넉넉하진 않거든요. 이상적인 테스트베드 케이스라면 파워가 패널 아래로 가는 것인데 아쉽네요.

 

DSC08737.JPG

 

 

이 케이스에는 RGB LED 기능이 전혀 없지만, 그래도 마지막은 LED 켜둔걸로 마무리합시다. 

 

2.JPG

 

 

지극히 개인적인 소감을 적다보니 단점 위주로 쓸 수밖에 없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확실한 장점은 지워지지 않습니다. 선택의 여지가 많지 않은 국내 테스트베드 케이스 시장에서, 그나마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는 제품이라는 거지요. 새롭고 신기한 제품의 호기심이 많다면 해외에서 직구해서 써도 되고, 돈이 많다면 비싼 걸 거리낌없이 쓸 수 있겠지만, 그게 아닌 헝그리한 환경에서는 이런 케이스가 한국에서 판매된다는 걸 감사하게 여길 수밖에 없네요. 

 



  • profile
    어우동매냐      주로(?) 가끔 게임글만 남기는 이상한 중년넘~ 2021.06.28 03:08
    투렉스 대표님이 정말 꾸준히 제품 내놓고 계시죠.. 저도 예전에 구매했었지만 그때그때 신경 쓰는 모습이 제품에 담겨있다라는 느낌이라는...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1.06.28 06:14
    저번 테스트 케이스 보다는 덜 고생하신거 같아 다행이네요.
    오래전 빅타워 케이스들은 파워맥 G4 비슷하게 보드랑 확장슬롯이 통으로 빠지는 구조가 있었는데 그런 프레임이 나오면 좋겠습니다.
  • profile
    title: 이과헥사곤윈      Close the World, Open the nExt 2021.06.28 08:41
    육각렌치보다는 그나마 낫군요. 그나마...
  • profile
    하드매냐 2021.06.28 08:57
    리뷰 잘 봤습니다.~

    아직 투렉스가 잘 나오고 있군요.
    아크릴 제품임에도 emi까지 인증 다 받는 아크릴 케이스는 이쪽밖에 없을거에요.
    근데 최근 나오는 제품들은 emi 인증 없나보네요.

    "간혹 전자제품을 사서 보호 비닐을 안 떼고 쓰는 사람을 보면 그 때마다 숨이 턱턱 막혀오더라고요."
    -> 이 문구를 보고 흠칫했습니더...ㅡ,.ㅡ;;;;
  • profile
    임시닉네임      미나토 유키나 사랑해 / N910S, A1687, G920S, N910V, 9860G, 570ES+2, PL380 2021.06.28 08:58
    저런 케이스 좋습니다. 제가 찾던 제품인데, 수랭 쿨러까지 장착할 수 있는 제품도 있군요. 귀한 사용기 감사합니다.
  • profile
    title: 야릇한동방의빛 2021.06.28 09:34
    중국산 쓰느니 차라리 채굴케이스가 낫다는 분도 봤어요.
  • profile
    낄낄 2021.06.28 14:34
    채굴 케이스를 쓰려면 라이저 케이블이 필수인데, 벤치마크에 굳이 변수를 더 넣어야 할 필요가 있을까 싶더라고요. 차라리 중국산이 낫습니다.
  • profile
    슬렌네터      Human is just the biological boot loader for A.I. 2021.06.28 14:47
    투렉스 케이스 정말 좋아요

    ATX 풀사이즈 제품 쓰고 있는데, 구매가가 다소 엄청나지만 그래도 후회없이 평생 케이스로 써도 됩니다
  • profile
    title: 헤으응360ghz      긱바배앤! 사과 싫어하는데 사과농장주에요 ::: 5800X + RTX3080TI   2021.06.28 14:54
    투렉스 케이스는 구매할까 고민은 되지만 실사가 좀 힘들어서 항상 고민만 해보고 있죠 ㅠ 필터 있는 정식 풀커버 케이스도 나와줬음 좋겠어요 ㅠㅠㅠㅠ
  • profile
    title: 폭8야메떼 2021.06.28 16:21
    이쪽 분야에선 정말 오래된 회사인데..
    건승했으면 좋겠네요.
    코로나가 끝나고 오프행사가 많아야 저런 회사들도 먹고 살텐데 말이죰...
  • profile
    난젊어요 2021.06.28 17:11
    투렉스가 아직도 있군요?
  • ?
    Flextool 2021.06.28 17:42
    투렉스가 이런것도 만들군요...
  • profile
    title: 명사수TundraMC      자타공인 암드사랑 TundraMC/애자락=MSI/난독증/무슨무슨 죄로 AMD 불매합니다 2021.06.28 21:02
    투렉스 pcie 고정나사+막대 세트가 참 요긴하죠. 케이스 자작할때 몇번 사서 썼었는데 값이 일단 싸고 퀄리티도 좋죠.
  • ?
    내일로 2021.06.28 21:18
    옛날도마는 이동은 편리했지만 CD롬이나.. 하드가 없으면 다리 고정이 안되는...;; 물건이었는데 지금은 그래도 많이 개선 된것 같네요.. 도마는 보통 ATX보드용으로 나오던데 요즘엔 mATX도 많이 나오니 조금더 작은게 출시되면 좋을것 같네요

    당시 기억으로 쿨러 테스트 한답시고 저속으로 돌리면서 전기 많이먹는놈 풀로드 돌리니 CPU 뒷부분 아크릴이 살짝 변형이 왔었던...
  • profile
    분해맨 2021.06.29 12:12
    하나 사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1. 알리산 차량용 TPMS 장착기

    요즘 나오는 차량들은 타이어 공기압 경보 장치 (TPMS) 기능이 의무적으로 붙어서 나오는데 제 차는 연식이 조금 있다보니 TPMS 기능이 없습니다.   그래서 없는게 없는 알리에서 하나 사서 달아봤습니다.   알리산 TPMS는 크게 두종류로 ...
    Date2021.07.08 사용기 By스프라이트 Reply25 Views2348 file
    Read More
  2. 윈도 사용자의 맥미니 2주 사용기

        호기심에 맥미니 M1 기본형을 구매해서 사용한지 벌써 2주가 되었네요   처음 사용할 때 느꼈던점은 윈도10 글꼴보다 미려한 기본 글꼴에 윈도10 보다 선명한 4K HiDPI, 미션컨트롤을 이용한 부드러운 창과 창사이의 전환 애니메이션...
    Date2021.07.08 사용기 By부녀자 Reply17 Views2585 file
    Read More
  3. arctic p12/deepcool tf120s/scythe wonder snail 120mm 비교기

       택배를 받았습니다.      오늘 글의 주인공이라 그런지 가장 마지막에 도착했습니다. 2400rpm으로 작동하는 wonder snail 입니다.  scythe 라는 브랜드는, 현재는 많이 존재감이 잊혀진 기업이지만,  한 때는 공냉 하면 대장급으로 불...
    Date2021.07.07 사용기 Bytitle: 헤으응360ghz Reply16 Views1255 file
    Read More
  4. 메인폰인 아이폰X 호환배터리 교환

    18년도 군대를 전역하면서 구매한 아이폰X 를 아직까지 잘 쓰고 있습니다. 휴대폰으로 하는것이 전화, 카톡, 네비 등 간단한것만 사용하니 사실 크게 큰 성능이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그렇다보니 새폰에 대한 욕망이 팍팍 죽기도 하고 아...
    Date2021.07.06 사용기 By스파르타 Reply11 Views1110 file
    Read More
  5. 갤럭시 A32 간단 사용후기 : 성능 빼고 잘 뽑았다

          안녕하세요 말미잘입니다. 이번에는 갤럭시 A32(LTE)를 가져와 봤습니다.   A51 5G이후로 정말 오랜만에 구매한 삼성 휴대폰인데요, A51 5G를 쓰는동안 온갖 불량 + 저세상 AS경험을 하고난뒤 한동안 삼성휴대폰 쳐다보지도 않았는...
    Date2021.07.05 사용기 By말미잘 Reply24 Views6936 file
    Read More
  6. 아이폰8플러스 배터리 교환기

    본래라면 하우징 교환을 통한 새폰 만들기 프로젝트 였으나 구매한 하우징의 품질이상으로 그냥 포기하고 배터리 교환을 끝으로 마무리를 하였습니다.   사실 하우징 작업의 경우 궂이 기존 폰이 큰 문제가 없다면 절대 추천하지 않는 작...
    Date2021.07.04 사용기 By스파르타 Reply27 Views1635 file
    Read More
  7. 이 정도면 RX 6950 XTX 쯤 되지 않을까요? AMD 라데온 RX 6900 XT LC

    작년 가을부터 지금까지 AMD와 NVIDIA는 라데온 RX 6000 시리즈와 지포스 RTX 30 시리즈로 맞붙었습니다. 그 결과는 다들 알고 계실테니 다시 말하진 않겠습니다. 게임 성능이나 제공하는 기술에서 어느 한 쪽이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줬...
    Date2021.07.01 메인 리뷰 By낄낄 Reply18 Views2368 file
    Read More
  8. DSM 7.0 업데이트 살펴보기

    https://www.synology.com/en-global/releaseNote/DSM   드디어 DSM 7.0 공식 업데이트가 올라왔습니다. 앞자리가 바뀐 만큼 변경점이 많지만 새로 생긴 기능들을 간단히 살펴보았습니다. 이 글은 DS220+를 기준으로 작성하였습니다.     ...
    Date2021.06.29 사용기 ByDecAF Reply7 Views3321 file
    Read More
  9. 이번 기회에 BLDC 선풍기로 갈아타세요! 샤오미 미지아 무선 선풍기2

    0. 서론   한국의 날씨는 점점 변화무쌍 해지면서 사람의 기분을 들었다 놓았다 합니다. 또한 날씨 조차도 변덕이 심해서 어쩔 땐 고온다습, 아니면 한랭지 무말랭이마냥 추워질 때도 있죠.    더위를 많이 타는 저로써는 사계절 내내 선...
    Date2021.06.29 사용기 ByHenduino Reply33 Views2885 file
    Read More
  10. 아직 살아남은 국산 테스트베드 케이스. 투렉스 DOMA A5 WATERCOOLER

    컴퓨터 부품 벤치마크나 테스트라는 말은 거창하지만 그 일은 그리 대단하지 않습니다. 우선 혁신적이면서도 창의적이거나 아니면 남들 다 하는 뻔한(우리는 이것을 '효율적인'이라고 부릅니다) 테스트할 방법을 찾아낸 후, 테스...
    Date2021.06.28 사용기 By낄낄 Reply15 Views2120 file
    Read More
  11. 아이폰 트루톤 살리기 icopy (배보다 배꼽이 훨씬 큽니다.)

    지난번 친구에게 받은 아이폰8plus 가 액정이 깨저 이걸 어찌 할까 하다가 결국 이런저런 장비를 구매하여 수리 하기로 하였습니다. 액정은 가격이 저렴한 단순 호환액정( 트루톤 복원 불가), 그냥 퀄 괜찮은 액정(트루톤 사용불가), 복원...
    Date2021.06.26 사용기 By스파르타 Reply29 Views2885 file
    Read More
  12. 무지성구매의 절정.. Divoom Tivoo 후기입니다.

      divoom. 홍콩의 "블루투스 스피커"업체로써 led를 이용한 픽셀아트에 재미를보고 있는 회사입니다. 얼마전에는 픽셀아트 led를 할 수 있는 슬링백...을 내놓기도 했는데 그냥 인터넷 뒤져보다가 인테리어 소품으로는 제격이겠다 싶어 ...
    Date2021.06.25 사용기 By칼로스밥 Reply22 Views1676 file
    Read More
  13. 컨텐츠 제작은 더 부드러운 화면에서. MSI 크리에이터 PS321QR WQHD HDR600 래피드 IPS

    컴퓨터의 사용 범위 중, 하드웨어를 가장 까다롭게 따지는 영역이 어디일까요? 게임을 가장 먼저 떠올리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틀린 소리는 아니죠. 비싼 CPU, 훨씬 더 비싼 그래픽카드, 컴퓨터가 그려낸 화면을 부드럽고도 빠르게 표시...
    Date2021.06.23 메인 리뷰 By낄낄 Reply4 Views1834 file
    Read More
  14. 미밴드 4유저의 미밴드 6후기

    이번 리뷰에서는 제가 미밴드4에서 6로 교체하면서 미밴드가 얼마나 바뀌었는지 비교해보려고 합니다   1. 역시 가장 큰 차이점은 스크린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전부터 샤오미 미밴드 4를 사용하면서 상당히 만족했었지만 역시 크기 부분...
    Date2021.06.20 사용기 By솜라리 Reply29 Views4536 file
    Read More
  15. 압도적인 크기, 역대급 가격. 현아이디어 UV982 HDR LG ips

    보통 사람들이 접하기 힘든 온갖 진귀한 제품들을 직접 써볼 수 있다, 이 일을 하면서 생기는 장점 중 하나입니다. 아직 출시되지도 않은 최신 CPU부터 시작해서, 돈이 있어도 사기 힘든 그래픽카드까지 꾸역꾸역 써볼 수 있었습니다. 그...
    Date2021.06.19 메인 리뷰 By낄낄 Reply16 Views2201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5 Next
/ 75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