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리뷰 / 사용기 : 직접 작성한 사용기를 올릴 수 있는 곳입니다. 다른 곳에 중복해서 올렸거나 다른 사이트의 필드테스트, 업체 이벤트 관련 사용기는 홍보 / 필테 게시판에 올려 주세요. 이를 지키지 않을 시 삭제 및 글쓰기를 막습니다. 메인 리뷰는 업체의 의뢰를 받아 작성된 글입니다.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메인 리뷰 / 구 사용기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냐아 https://gigglehd.com/gg/10145936
(대충 좋은 소리)
조회 수 1755 댓글 18

1940년대 컴퓨터의 태동기부터, 컴퓨터랍시고 나온 것들을 구매했을때 제일 먼저 사람들이 만져보는것은 무엇이었을까요? 스위치입니다. 컴퓨터의 시작부터 현재까지 아직도 사용자 경험의 시작은 스위치에서 시작합니다. 스위치는 컴퓨터에 정보를 입력하여 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줍니다. 일단 전원 스위치는 전원을 들어오게 해주죠. 다른 스위치는 어디 있는지 모르시겠다고요? 눈 앞에 있습니다. 

 

터치스크린으로 쓰던, 기계식 스위치를 쓰건, 러버돔 스위치를 쓰건. 우리는 컴퓨터에 문자를 입력해야만 쓸 수 있습니다. 맨 처음에 바이오스를 들어가기도 하고, 실행을 하기도 하고, 암호를 입력하기도 하고. 수많은 업무가 손 끝에서 실행될 수 있게 만드는 가장 큰 원동력이고, 1954년 이후 인간의 생산능력을 몇백배로 키운 최대 공신이기도 합니다.

 

키보드입니다. 

 

20210524_2320221.jpg
컴퓨터의 역사는 나중에 이야기하더라도, 그 역사에서 IBM을 빼놓으면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또한 그런 IBM 컴퓨터의 역사에서 이 키보드를 빼놓으면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이 또 별로 없어집니다. 대체 무슨 키보드기에 그렇냐고요? 버클링 스프링 키보드입니다. 1980년대부터 시작해서 94년 렉스마크를 거쳐 96년 켄터키 주의 유니콤프로 안착한 아래에도 아직 버클링 키보드는 생산되고 있습니다. 

 

2021년 출시한 버클링 스프링 키보드 텐키리스 신제품, Unicomp(유니콤프)사의 Mini M입니다. 

 

제품명 Mini M
키 배열 US 87키 + 표준 AWMC 레이아웃
키 스위치

버클링 스프링 (US Patent 4528431)

키캡 재질

PBT 염료승화 키캡 (회색 , 회색-흰색)

키 높이

스텝스컬쳐 1 + 후면 추가받침대 추가 가능 

N키 롤오버 2KRO, 최대 10key 
케이스 재질 PBT
인터페이스 USB A to A
케이블 길이 6 ft (182.9mm)
크기

15.5" x 7.5" x 2.34"

(가로 395.4mm, 세로 190mm, 높이 59.4mm)

무게

3 lb. 4oz.

(1.47 kg)

호환 PC 
참고 링크

https://www.pckeyboard.com/page/product/MINI_M

가격

$121.00 (*약 14만원)

 

박스 모습부터 시작하지 않고 개봉부터 시작합니다. 박스는 완전 무지박스에, 송장이 그대로 붙어서 왔거든요. 


image.png

 

언박싱부터 해봅시다. 박스를 열면 주문서와 뽁뽁이 대짜가 같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기계식 키보드보다 비싼 제품이지만 역시 IBM의 후예답게 모던한 포장을 갖고 있습니다. 뭐, 애초에 이 키보드에 비싼 포장을 해봤자 의미가 없지요. 이건  말 그대로 버클링 키보드를 쓰려는 사람들을 위한 제품이니까요. 수집가라면 IBM이 붙은 버전을 샀을거고요. 

 

20210524_192946.jpg

 

주문서에는 개인정보와 배송방법이 기재되어 있습니다. Made in USA, KY입니다. 

 

20210524_192955.jpg

별 정보 없는 주문서를 치워버리고 나면 바로 본체가 드러납니다. 아래 깔린 구성품을 먼저 볼까요?

 

20210524_193008.jpg

키보드 포장재를 이렇게 들어내면

20210524_193050.jpg

스땁! 유지보수에 대한 글입니다. 별로 읽어볼게 없군요. 옆에 있는 것은 6피트 USB A to A 케이블입니다. 보통은 Mini USB A to USB A를 쓸텐데 확실히 특별한 키보드라는 점이 케이블 부터 보입니다. 

 

20210524_193114.jpg볼게 없으니 휘리릭 포장을 벗겼습니다. 벌써부터 촉감이 남다르군요. 추억의 촉감보다는 약간 덜 질깁니다. 2020년에는 정말로 보기 드물게 스텝스컬쳐 1이 적용되어있는, 심지어는 더 드물게 베젤이 두꺼운 프레임이 시선을 끕니다. 역시 과거의 유산 답긴 합니다. 그럼에도 2021년 신제품이라는 점이 더더욱 특별한 키보드의 조건을 만족합니다. 

 

20210524_193425.jpg

휘리릭 뒤집어 봅니다. 요즘 키보드에서 볼 수 없는 사출 물결무늬가 나타나는군요. 내구성에 문제는 없지만 역시 특별합니다. 다마스쿠스강 같은 것이죠. 

 

20210524_193359.jpg

하단에는 나사로 고정되어 있고, 또한 요즘시기 정말 보기 힘든 키보드다리가 있습니다. 구조가 90년대 그대로라 견고하긴 정말 견고합니다. 막 무기로 쓰지 않는 이상은 부러뜨리기 어려울것 같네요. 애초에 PBT니까요. 좋은 둔기를 구한 것 같습니다.  키보드 다리를 올리는 경우 13mm 정도 높아집니다. 

 

20210524_193422.jpg

뒤의 스티커는 미제 물건임을 몸소 증빙하고 계십니다. 집이나 사무실에서 쓰라는 연방통신위원회 인증마크가 박혀있군요. 

사실 이 통신기기 관련 인증(KCC EC등)이 코로나 때문에 자꾸 미뤄지고있기 때문에 대한민국에서 이 키보드는 직배송을 택한다고 해도 빨라도 9월 이후 배송될 예정입니다. 애초에 한글키캡도 아직 없습니다. 대한민국 거주자 분들은 구매에 참조하세요. 

20210524_193807.jpg

인터페이스는 정말 드문 USB A를 택하고 있습니다. 컴퓨터 본체 말고 USB-A가 탑재된 사례를 본 적이 없어서 정말 특별한 키보드임을 알 수가 있었습니다. 위의 포트가 비어있는걸로 봐서는 Mini USB나 Micro USB 탑재가 추가로 가능할것 같긴 한데, 단자 내구성은 그 뛰어난 PS/2보다 USB-A가 배는 넘게 뛰어나기 때문에 오히려 이 편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20210524_193903.jpg

87키 텐키리스 키보드이기 때문에 메인 기능은 과거 노트북들처럼 넘패드가 키보드에 통합되어있다는 점입니다. 하하 정말 쓸모있네요. 누가 텐키레스 사놓고 저런 기능을 씁니까? 라고 생각했지만 지금 타이핑하면서 쓰고 있습니다. 너무 좋네요. 

20210524_194730.jpg

키를 열면 버클링 스프링이 보입니다. 키 교체가 매우 쉽습니다(스페이스바 제외). 나중에 한글 키캡을 따로 팔면 좋겠네요. 쓰면서 약간 불편합니다. 

기글하드웨어에 사용기를 쓸 정도의 사람이면 키보드 배치를 외워서 서야 하지 않겠습니까? 하지만 매일 보이던 한글이 안보이면 불안감이 멈추지 않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제 안의 흐르는 한국인의 피의 특성인것 같습니다. 

 

20210524_193854.jpg

다만 지금까지 유일한 단점이 여기서 나타납니다. 사출자국입니다. 왜 굳이 키캡 밑에 한게 아니라 키캡 위에 했을까요? 본래 기반이 되는 Model M 키보드들이 이중키캡이라 이런 단점이 덜 눈에 띄긴 하지만 이건 많이 아쉬웠습니다. 90년대에는 고급 프라모델도 사출자국이 있었으니 그러려니 하겠지만 2020년에는 사출자국이 없고 있더라도 안보이는 곳에 있을텐데. 

 

하지만 쓰는데 지장이 없고 역시 이건 이뻐서 쓰는게 아니라 쓰고싶어서 쓰는 키보드이기 때문에 넓은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었습니다. 어짜피 한글키캡 나오면 갈거니까요. 

 

 

 

20210524_194816.jpg

일반적으로 구할 수 있는 기계식 키보드와 비교해보겠습니다. VARMILO 104Key PBT 저소음 적축입니다. 

가격도 120불로 똑같고 재질도 PBT로 똑같습니다.

 

하지만 텐키레스이고 심지어 크기가 줄어들은 New Model M 기반의 텐키레스임에도 일반 키보드와 단 한칸 넓이 차이만 나는군요. 

 

그렇단 이야기는 조금 손이 더 큰 사람에게 알맞다는 이야기임과 동시에 키캡이 조금 더 크단 이야기입니다. 확실히 이거 쓰다가 다른 키보드는 못 쓸만 하네요. 키캡 크기가 다르니까요. 

20210524_194901.jpg

컴퓨터에 연결하면 파란색 빛으로 맞이해줍니다. 키보드야 안녕! 네 주인은 나란다! 

믿으실지 모르겠지만 기존 IBM 발매 텐키레스 모델 대비 발전한 유이한 부분 중 하납니다. 하나는 키캡(이중키캡이 아님), 하나는 LED 표시입니다. 녹색이었으면, 애초에 프레임이 흰색이었으면 더 좋았을것 같지만 뭐, 교체가 언제든지 가능한 데에 위안을 갖겠습니다. 

 

 

N Key Rollover 테스트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image.png

image.png

S-Spacebar 조합시 2KRO 최대 10key

WASD 등 일부 키조합시 최소 4Key 최대 10Key

가로방향 (QWERTY, ASDFG, ZXCVB 등)조합시 10key 

 

s와 스페이스바를 멀리해야 하는 키보드입니다. 그것 말고는 타자에 지장이 없습니다. 애초에 기존 Model M은 2KRO임에도 사람들이 타이핑용으로 매우 선호했던 키보드이기도 했고요. 다른 키들을 고려하면 게이밍용으로도 지장이 없는 최초의 버클링 키보드 아닐까 싶습니다. 어짜피 NKRO 거의 안쓰잖아요. 오히려 이 편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Model F가 가진 무한 키입력은 불가능하지만 그건 비싸니까요. 

 

 

16218573221098693749867733998528.jpg

키 음성은 제가 따로 녹음해서 공개하기엔 좋지 않은 환경이니, 다른 분들 리뷰를 참조해 주세요.

 

https://twitter.com/Sugiura_Tsuruki/status/1397232893907320854?s=19 이분 이라던가 말이죠. 

 

키감 관련해서 제가 이야기하고 싶은 부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 인터넷의 버클링 키보드 타건 영상들은 왜 다들 조용할까 

진심으로, 지금까지 쳐본 키보드 중에 세번째로 시끄러웠습니다. 경험상 상위 5개 모델 중 버클링 방식 키보드가 아닌 모델을 녹축이고 뭐고 적어보려고 했는데 지금 생각하자니 없네요. 헤드폰 쓰고 있어도 들립니다.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 껴도 들립니다. 그냥 들립니다. 손끝으로 전달되는 키 스프링 진동만큼이나요. 

 

- 기존 SSK 대비 (노후화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가볍고 날카로운 음성, 가벼운 촉감, 덜한 피로감.

제가 쳐본 SSK, IBM Model M보다 너무 가벼운 소리가 납니다. 키압은 비슷하긴 한데, 피크 압력은 변하지 않았는데 거기까지 가는 힘이 달라졌다는 느낌입니다. 대충 50~60g 정도의 키압인것 같습니다.  하지만 역시 버클링은 버클링이죠. 스프링의 윤활도 안되어있고, 캔 뚜드리는 소리가 철캔에서 알미늄캔으로 바뀌었다 그런 느낌이지 많이 다르지는 않습니다. 정말 좋아요.  특히 날카로워지고 가벼워진 소리만큼 덜해진 피로감이 기분 좋습니다.

 

16218573440226193989413281650168.jpg

- (당연하다면 당연하겠지만)살살 칠때와 세게 칠때 소리와 진동이 많이 다름.

빠르고 세게 치게 되면 오히려 부드럽게 타이핑되며 시끄럽고 캔 밟는 소리가 납니다. 근데 분당 600타 정도로 치면 깡통차 소음 같아서 버겁긴 합니다. 빨리 치지 않게 되는 키보드라고 하기에는 이미 먼 길을 왔군요. 

천천히 그리고 느리게 치면 조용하고 딸각거리는 소리와 키울림(통이 울리는것은 매우 적음)이 손끝에 정말 기분좋은 딸깍거리는 느낌을 줍니다. 볼펜누르는거 좋아하시는 분은 정말 좋아하실 것 같아요. 저는 웹서핑을 마우스가 아니라 키보드로 하는걸 좋아하는데, 그럴때 정말 좋습니다. 살살 누를때 너무 찰집니다. 

 

- 극단적으로 정반대편에 있는 체리 MX 저소음 적축 키보드(VARMILO 104M)와 같이 비교

갖고 있는 키보드와 비교했을때 정말 재밌었습니다. 하나는 두부 써는 느낌이고 하나는 볼펜 딸깍거리는 느낌이니 재미가 없을리가 없지 않겠습니까. 주 용도로도 부 용도로도 둘 다 포기하기 어려운거 같습니다. 저소음적축의 두부 써는 느낌으로 글을 쓰면 뭔가 말랑말랑거리는 글을 쓰기 좋을 것 같고, 버클링의 딸깍하는 느낌으로 글을 쓰면 단단하고 맛있는 글을 쓰기 좋을 것 같습니다. 타건의 재미에서 어느쪽이 우위에 있고 그렇지 않습니다. 

 

- 비슷한 편에 있는 오테뮤 청축(MAXTILL TRON G610K)과의 비교

동생이 잠깐 맡기고 간 오테뮤 청축과 비교해보았습니다. 청축은 저소음 키보드입니다. 그리고 클릭음도 약하고 진동도 약합니다. 묵직한 맛은 체리계열 청축이 더 좋고 정숙성도 체리계열 청축이 더 좋습니다. 하지만 천천히 쳤을때 이 클릭감은 도저히 따라올수가 없네요. 다만 체리 계열은 역시 저는 저소음적축이 몸에 맞는 것 같습니다. 

 

 

총평

20210524_205232.jpg

요즘 시대에 버클링 키보드는 역시 쓰는 사람들을 위한 키보드이고, 그것도 신제품이라면 수집은 하나도 염두해 두지 않은 제품입니다. 하지만 텐키레스, Space Saver Keyboard라면 어떨까요? 부피도 일반 키보드만하고요. 한번쯤 입문해볼 맛이 나지 않을까요? 이 정도면 충분한 텐키레스 모델인거 같습니다.

 

배열도 나름 AWMC 배열이고, 그대로 쓰면 되니까 정말 좋습니다. 캔 밟는 느낌과 함께 재미있는 타이핑의 세계에 빠져보세요. 


텐키레스이면서 121불(14만원)은 비싼 가격도 아니고, 싼 가격도 아닙니다. 싼 사람에게는 정말로 싸고 좋은 최고의 기계이고, 비싼 사람에게는 이유도 없이 비싸기만 한 멤브레인 키보드에 속하는 존재거든요. 

 

왜이렇게 비싸냐고요? 그렇다면 이 키보드의 정체를 모르시는 분입니다. 물론 게이밍 기계식 키보드들이 4만원대에 포진해 있는 것이 현실이고, 수명이 한참 더 긴 제품들도 널려 있습니다. 이제 와서 버클링 키보드는 과거회상일지도 모릅니다.  

 

image.png

 

하지만 버클링 텐키레스 키보드 중에서는 제일 쌉니다.

image.png

모델 F요? 저같으면 안 살래요.

 

PRO 

+ 청력에 굳이 연연하지 않는 사람에게 추천

+ 싱글 플레이 게임을 하는 사람에게 추천 

+ 홈 오피스 또는 산업 사용용으로 추천

+ 스텝스컬쳐1과 키보드 다리 그리고 꽤 견고한 만듬새 

+ 천천히 타이핑하는걸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

+ 소리가 나면 입력되는걸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리듬게임 등)

+ 빈티지풍이지만 현대 컴퓨터에서도 되는걸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 

 

 

CON

- 청력이 소중한 사람에게는 비추천

- 사무용, 업무용, 보이스채팅을 하는 게임용으로는 비추천

- 묵직한 외관처럼 묵직한 무게 

- 빈티지가 싫고 부피가 큰 것도 싫은 사람에게 비추천

- 순간 반응속도가 중요한 사람에게 비추천(리듬게임 등)

- 나는 오리지날 103키의 긴 스페이스바나 다른 기능들이 중요한 사람에게 비추천

-NKRO가 중요한 사람에게 비추천 

 



  • ?
    analogic 2021.05.25 03:05
    사출 자국 등등 세부적인 것은 별로 신경 안쓰고 만든 것을 보니 미국제는 미국제로군요.
    옛날 키보드들이 키감은 참 경쾌하고 좋은데 조용히 쓰기는 정말 쉽지 않죠.
    뭐 아주 옛날에야 사무실 등에서도 타자기 치는 소리 보다야 조용하니 아무 문제 없다고 생각들 했었겠지만요....
  • profile
    냐아      (대충 좋은 소리) 2021.05.25 16:40
    뭐 지금도 문 닫으면 소리가 안납니다. 문을 못 닫는 환경은 문제가 심각하겠지만요...

    아메리카 디자인의 끝판왕을 보는 느낌입니다. 기능에만 충실하라!
  • profile
    title: 헤으응360ghz      긱바배앤! 사과 싫어하는데 사과농장주에요 ::: 5800X + RTX3080   2021.05.25 04:55
    스프링 버클링 키보드 중에서도 유니콤프사의 키보드는 나름 진보한 타입의 스프링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몇몇 키보드들 중에는 스프링이 있는 유닛쪽이 정확하게 결합되지 않아, 오래 사용할 경우 스템 부분이 스프링의 다른 곳과 부딪혀 스프링꼬임을 유발했었죠. 이 때 받는 스트레스는 상당해서 정확한 타이핑 습관을 요구하는 이들 키보드...들의 부담이 심각했구요... 어린 시절부터 끼고 살던 키보드가 그런 녀석이었는데, 한번 습관이 들고 나면 몇년은 쉽게 바뀌질 않더군요...
  • profile
    냐아      (대충 좋은 소리) 2021.05.25 10:28
    이러니 저러니 해도 유니콤프가 최신 최후의 제조사니까요. 그놈의 사 로고만 아니면 다들 쓸만한 품질이라고 하기도 하고요.
  • ?
    병렬처리 2021.05.25 08:02
    요즘도 버클링 키보드가 나오는군요
  • profile
    냐아      (대충 좋은 소리) 2021.05.26 11:42
    무려 2021년 제품입니다.
  • profile
    Loliconite      캐르릉 2021.05.25 08:11
    장단점 눙물;;;;;
    한영키 누를때마다 시비거는 윈도키랑 알트키랑 자리 바뀐 레이아웃은 수정되었나보네요.
    타자 칠때 은근히 씹히는거 거슬리고 겜 할때는 굉장히 거슬려서 타자용으로 쓰다 처분했었는데 이게 또 보니까 가지고 싶네요. 약간 연어게임같은 키보드.
  • profile
    냐아      (대충 좋은 소리) 2021.05.25 10:26
    미니가 확실히 덜 씹힙니다. S-space 조합만 아니면 정말 좋아요.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21.05.25 08:28
    옛 추억이 떠 오릅니다.ㅎㅎ

    듀얼 키캡의 IBM 버클링 키보드를 갖고 있었지만 아론에서 알프스제 기계식 키를 넣고 IBM에 납품한 키보드가 시끄럽지만 치는 맛이 더 좋아 이것을 썼습니다.

    그러다 대만 DATACAMP라는 회사에서 만든 키보드가 공수되었고 기계식 키보드는 이것이 마지막 이었습니다.
    밑판은 쇳덩어리이고 알프스제 키이며 한글이 새겨 있는 키캡은 2중 사출로 글자를 하나 하나 만들었기에 지금까지 본 키보드중에서 가장 퀄리티가 뛰어났는데 메인보드의 made in Taiwan과 함께 대만에 대해 호감도 높아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비싼 마이크로닉스 빅타워 케이스를 구입할때 made in Taiwan이 찍힌 것에 매우 만족 했었습니다.
  • profile
    센트레아      http://centrair.kr 2021.05.25 10:58
    FOR HOME OR OFFICE 이지만 실제로는 그럴 수 없는 물건이군요.
  • profile
    냐아      (대충 좋은 소리) 2021.05.25 11:04
    FOR HOME은 미국 기준으로는 맞는 것 같습니다. 단독주택이니까(....)
    OFFICE는.. 음... 전산국 정도?
  • ?
    mnchild 2021.05.25 12:56
    이 분 방에 한 번 구경가보고 싶네요. 왠지 신기한 보물들이 가득할거 같음.
  • profile
    냐아      (대충 좋은 소리) 2021.05.25 16:39
    별루 없읍니다 ㅎㅎ
  • ?
    오꾸리 2021.05.25 14:45
    30년전쯤에 컴퓨터 학원에 치던 청컹청컹하던 키보드 소리가 들리는거 같군요 ㅎㅎ
  • profile
    냐아      (대충 좋은 소리) 2021.05.26 11:43
    짤깡 짤깡 너무 좋습니다
  • profile
    파라블럼 2021.05.25 15:26
    버클링... 타건 해보고싶은데 타건 가능한 곳이 없군요
    구하기도 비싸고... 사고싶은데 참고있습니다.
  • profile
    냐아      (대충 좋은 소리) 2021.05.25 16:39
    버클링 딱 타건하라고 내놓기에는 조금 뭔가 그렇긴 하죠. 눈감고 딱 지르는게 답일 수도 있습니다. 값싼 유니콤프라던가요.
  • profile
    파라블럼 2021.05.25 16:41
    유니콤프 키보드 안그래도 몇년전부터 생각은 하고있는데 배송비까지 포함하면 제 입장에선 비싼거같아요.
    만약 구매한다면 졸업하고 취직한 다음에 구매할거같아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1. RTX 30 그 두번째 웨이브. MSI 지포스 RTX 3080 Ti 슈프림 X D6X 12GB 트라이프로져2S

    2020년 9월에 지포스 RTX 30 시리즈가 첫 선을 보였습니다. 그 후 3080을 시작으로 위로는 3090부터 아래로는 3060까지 데스크탑 그래픽카드의 라인업이 펼쳐지기까지 대략 6개월 가까운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 동안 있었던 사건들만 정...
    Date2021.06.02 메인 리뷰 By낄낄 Reply23 Views2075 file
    Read More
  2. FEKER 홀리 판다 스위치+아크릴 키보드+키캡 리뷰

      고오급 키보드를 만들 때, 스위치를 고정해주는 보강판으로 많이 사용하는 소재로 알루미늄, 황동, 아크릴 등이 있습니다. 그 중 아크릴 보강판은 키감을 단단하게 만들어서 통통 튀는 듯한 느낌을 준다는 평이 많죠. 최근에 올라온 아...
    Date2021.06.01 사용기 Bytitle: 누나DEEP Reply8 Views1488 file
    Read More
  3. 무선/블투 모두 잡고 싶은 게이밍 마우스, 바실리스크 하이퍼스피드

    코로나 시대, 재택근무니 원격근무니 하면서 출근해서 근무하는 환경보단 집에서 구축한 환경이 많아지기도 한 작년, 저는 이런 생각도 하게 됐습니다.   "마우스 하나 들고 다니면 원래 아이패드던 컴퓨터던 상관 없는거 아니야...?"   ...
    Date2021.06.01 사용기 Bytitle: 헤으응360ghz Reply4 Views906 file
    Read More
  4. 고급진 나만의 디스플레이. 현아이디어 UV432 크롬캐스트 안드로이드

    옛날에, TV란 동네 부잣집이나 만화방에나 물건...이라고 하면 도대체 언제적 이야기를 하는 거냐며 애잔한 시선을 보내시겠죠. 그럼 조금 덜 옛날을 볼까요. 그때도 TV는 거실이나 안방에만 한 대씩 있던 물건이었습니다. TV 리모컨을 ...
    Date2021.05.31 메인 리뷰 By낄낄 Reply8 Views1784 file
    Read More
  5. 300만대의 대기록. MSI 모니터 사업부 인터뷰

    2017년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 진출한 MSI는 올해 들어 하나의 큰 이정표를 세웠습니다. 전세계 누적 판매량 300만대 달성이 그것입니다. https://kr.msi.com/Landing/3-million-gaming-monitors-sold 아직까지도 MSI라면 메인보드나 그래...
    Date2021.05.31 탐방, 발표 By낄낄 Reply2 Views1286 file
    Read More
  6. 20gbps를 지원하는 오리코 외장하드 + 렉사 nvme nm700 사용기(도비도비한 지름)

    에.. 방금 글을 날려서 다시 작성하는 리뷰 입니다.   우선 얼마전 ASUS + 마닉 warp로 외장쓷을 구성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회사 업무에 용량을 모두 소진 하였습니다. 일 특성상 프로젝트 마다 사무실을 새로 구축하거나 이동하는 일...
    Date2021.05.28 사용기 By스파르타 Reply15 Views1478 file
    Read More
  7. 이제는 QLED 시대. 현아이디어 UV652 QLED 크롬캐스트 안드로이드

    중소기업 TV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래도 가격입니다. 대기업 제품이랑 가격이 같다면 굳이 중소기업 제품을 선택해야 할 이유는 줄어들겠죠. 그래서 중소기업 TV는 저렴한 가격은 기본이고, 그 가격의 대기업 TV에서는 감히 구경하기 ...
    Date2021.05.28 메인 리뷰 By낄낄 Reply12 Views2515 file
    Read More
  8. 지금 이 시점에서.. 홍미노트 9s 사용기!

    1년 조금 넘었군요   그렇습니다. 출시한지 1년 조금 넘은 중고 폰을 구매했습니다.     홍미노트9s...   스팩이 스냅 720G, 6GB 램, 저장공간 UFS 2.1 128GB.   이 스팩으로 작년에 20만원 중반에 한국 정발을 했는데, 당시에는 가성비가...
    Date2021.05.28 사용기 Bytitle: AMD포도맛계란 Reply13 Views1007 file
    Read More
  9. 게임이 전부가 아니다. AMD 라데온 PRO WX3200/WX3100

    AMD 하면 떠올리는 색은 무엇일까요? 검은색이나 녹색도 있겠지만 역시 빨간색이 가장 많을 듯 합니다. 라이젠 CPU가 아닌 라데온 그래픽카드라면 더더욱 그렇죠. ATI 시절부터 라데온의 근본 색상은 곧 빨간색이었으니까요. 하지만 AMD...
    Date2021.05.26 메인 리뷰 By낄낄 Reply36 Views3699 file
    Read More
  10. 텐키리스 버클링 스프링 키보드, Unicomp Mini M

    1940년대 컴퓨터의 태동기부터, 컴퓨터랍시고 나온 것들을 구매했을때 제일 먼저 사람들이 만져보는것은 무엇이었을까요? 스위치입니다. 컴퓨터의 시작부터 현재까지 아직도 사용자 경험의 시작은 스위치에서 시작합니다. 스위치는 컴퓨터...
    Date2021.05.25 사용기 By냐아 Reply18 Views1755 file
    Read More
  11. 17페이즈 전원부, 듀얼 랜. MSI MAG Z590 토피도

    MSI가 박격포나 토마호크, 바주카를 비롯한 무기고 컨셉의 메인보드를 처음 발표했을 때, 시장의 반응은 이랬던 걸로 기억합니다. '무슨 메인보드 이름이 박ㅋ격ㅋ퐄ㅋ' 그때는 이름 짓는 감각이 기괴하다며 웃는 사람들 뿐이었...
    Date2021.05.24 메인 리뷰 By낄낄 Reply19 Views1952 file
    Read More
  12. 삼성 블루스카이 4000 공기청정기

      거실에는 삼성 무풍큐브 2개를 합쳐서 쓰고있던 중에. 각 방에 공기청정기를 놔 둘까 생각해서 저렴한 제품을 찾다가.   찜찜하지만 원격제어 기능이 있는 미에어3C를 고민하다가. 삼성 블루스카이 4000 공기청정기를 구입했습니다.   ...
    Date2021.05.23 사용기 By하루살이 Reply21 Views1348 file
    Read More
  13. 9.7리터의 아담한 케이스. FormD T1 리뷰 입니다.

    간만에 뵙겠습니다. 칼로스밥입니다. 보통 'SFF'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들이 있습니다. '으엑! 뭐 들어가기는 해?' 라던지... '페도새X'라던지... '성능대비 발열이 너무 심한거 아니야?' 라는 말도 듣곤하죠.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SFF의 ...
    Date2021.05.20 사용기 By칼로스밥 Reply16 Views2197 file
    Read More
  14. 로지텍 MX ERGO 무선 트랙볼 마우스

        손목이 맛이갔어요    키보드 팜레스트랑 마우스를 다시 알아보고 있습니다   버티컬이나 트랙볼 종류로요           대충 박스 외형이에요                                   버튼은 틸팅 휠 좌 우 , 앞뒤 정밀도 버튼이 있습니다  ...
    Date2021.05.20 사용기 Bytitle: 여우하뉴 Reply16 Views1253 file
    Read More
  15. LP형 케이스, InWn BP Series(In Win BP 691) 사용기

    2000년대 후반 이후 LP형 케이스는 소비자시장에서 사실장 소멸해서 아무도 쓰지 않습니다. TFX 파워도, LP형 그래픽 카드도 말이죠. 그래픽카드나 LP형으로 나오긴 하지만 LP형 브라켓은 보통은 아무도 쓰지 않지요. 하지만 그에 반해 ...
    Date2021.05.19 사용기 By냐아 Reply19 Views182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최근 코멘트 30개
차단
13:41
AKG-3
13:40
GENESIS
13:39
까르르
13:38
아즈텍
13:35
AKG-3
13:31
Retribute
13:27
kid
13:24
차단
13:22
진외자
13:22
Moria
13:18
레인보우슬라임
13:13
헤으응
13:12
야메떼
13:07
달가락
13:04
헤으응
13:04
포인트 팡팡!
13:02
라데온HD6950
13:02
플라위
12:59
미사토
12:59
우파루파
12:59
미나토유키나
12:58
Lua
12:57
SOCOM
12:57
MA징가
12:54
아드님
12:52
방송
12:51
파라블럼
12:51
미사토
12:51
mnchild
12:49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