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사진 게시판 : 직접 찍은 사진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림이나 스크린샷은 안됩니다. 사진의 비중이 적은 글은 다른 게시판을 사용해 주시고 사진엔 최소한의 설명을 달아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사진 게시판 바로가기

풍경, 여행
2020.02.12 16:09

4번의 일본 여행.

profile
파떼기 https://gigglehd.com/gg/6627121
https://blog.naver.com/jeangmok
조회 수 372 댓글 22

저는 본래 여행을 그리 좋아하는 쪽은 아니었습니다.

해외는 무슨. 국내도 어디 싸돌아다니기 싫어서 집에만 틀어박히는 것을 매우 선호했습니다.

'여행? 그까잇거 요즘 인터넷에 몇 번 검색만 해도 간접경험인데. 뭘.' 이라는 생각과 금전과 시간과 체력을 굳이 '여행'이라는 것에 투자하기도 싫었던 것이 과거의 제 자신이었죠.

 

지금은 경험을 해보니 정반대의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국내든, 해외든 국가와 지역을 막론하고 어디든 직접 내 발로 가는 것이 더 재밌다는 것을요.

간접경험은 내 경험이 아니라는 것과 실제로 겪으면 새로운 볼거리와 재미있는 요소가 훨씬 많다는 것을요.

여건만 되면 여행은 한 번이라도 더 다녀오고 싶다는 기분을 지금도 느끼고 있습니다.

 

거기서 제 취미와 정말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나라는 '일본'입니다.

 

image_5164034091510069195957.jpg

IMG_9112.jpg

 

제가 처음으로 해외여행을 갔을 때 찍었던 여권과 보딩패스와 각종 신고서입니다.

저 때 당시만 해도 귀찮은 일의 연속이었습니다. 당시의 여자친구이자 현재의 아내는 가고 싶어했기 때문이지요.

저는 단순히 도쿄의 아키하바라가 궁금했던 것 이상의 열정은 없었고, 아내는 맛있는거(라면! 라면! 라면!) 먹고 싶어했던 것 이상의 큰 관심거리는 없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렇게 시작하게 되었네요.

 

DSC01091.jpg

 

IMG_0826.jpg
IMG_9136.jpg

 

호텔은 사실 많은 곳을 묵어보진 않았는데 현재까진 '아키하바라 워싱턴호텔' 미만 잡이라고 생각 할 정도로 이 곳은 인상깊었던 호텔이었습니다.

딱히 방 사이즈가 크다거나, 편의시설이 짱 잘되있다거나 같은 것 보다는 소소한 것에서 만족도가 높더군요.

프론트에 입/퇴실 할 때를 제외하곤 마주칠 일 없었다는게 가장 편했습니다.

아키바의 대부분을 찔러볼 수 있는 거점 호텔 중 한 곳이라 이동도 편했고, 편의성도 호텔 나가서 바로 앞에 있어서 야식 먹기도 좋았고, 흡연실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담배냄새가 잘 안났던 것도 좋았고..

다음에 도쿄 간다면 또 머물 생각이 있을 정도이고 이미 2번 머물어봤을 땐 여기가 저희랑 가장 잘 맞았네요.

 

오사카의 카나데 호텔도 본관에서 접수하고 별관에서 머무는 방식도 나쁘진 않았는데 이동하기 귀찮았고, 담배 냄새가 너무 나더군요. 전자담배 흡연자인 제가 이정도인데 비흡연자인 제 아낸 어땠을지..

그리고 라피트로 탑승해서 난바 근처로 오시는 분들에겐 최악일 정도로 멉니다 -_-;

 

후쿠오카의 도큐 레이 호텔은 1층 내려 갈 때마다 제발 인사 좀 그만했으면 하지만 실내는 아기자기하게 공간을 잘 맹글어서 수납공간이 알차게 나왔더군요. 깜짝 놀랬을 정도로요.

그리고 거지같은 트립닷컴이랑 입싸움 할 때도 한국인 직원이 중개도 잘해줘서 인상 깊었습니다.

 

최악은 시부야의 도큐 레이 호텔이었습니다. 여긴 그냥 가지 마세요. 같은 도큐 레이 호텔이 맞나 싶을 정도.

 

DSC01086.jpg

DSC01271.jpg
IMG_9124.jpg

SE-8e4c8477-47d7-4927-b3b9-3cdb936293b3.jpg
SE-f1c22b13-4340-4cec-b641-328d4ca17dff.jpg

 

도쿄의 N'EX와 스카이라이너, 오사카의 한큐와 라피트는 정말 생긴게 다르네요.

당시엔 탑승구가 다른 열차와 겹치는 녀석도 있었고, 생긴 것이나 승강장 위치가 애매모호해서 '이게 맞나?' 싶었던 적도 있었지만 이제 경험했다고 그닥 어렵게 느껴지지 않는 제 자신이 가소롭기까지 합니다.

 

IMG_9115.jpg

20180308_161305.jpg

IMG_0131.jpg

IMG_0927.jpg

IMG_0926.jpg

IMG_1140.jpg
IMG_9182.jpg

 

 

음식만 보고도 알 법한 녀석들부터 그냥 땡겨서 아무 가게나 들쑤셔서 먹은 사진들까지..

음식 사진은 적지 않아서 일부만 가지고 왔습니다.

도쿄는 그냥 생각없이 들어가서 먹기엔 실패한 음식이 있었지만 후쿠오카나 오사카는 한 번만 다녀와서 그런지 아식 실패한 적이 없었네요.

 

후쿠오카는 대부분이 소소하게 단골 포장마차 들어가는 느낌을 받았다면,

오사카는 골목 식당이 사람도 적당히 있으면서 맛도 있더군요. 대로변쪽은 그냥 프랜차이즈나 마케팅 잘해서 사람 몰린 느낌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한식보단 일식(초밥/회 제외)이 제 입맛에 더 맞는 것 같습니다.

그냥 '최소한의 살아가기 위한 영양 공급' 이상도 이하도 아닌 음식이라는 존재가 취향에 맞는 음식을 대거 먹으니 '맛있는 걸 먹는 것에 대한 소소한 행복'을 알아버렸다고 표현해야할까요.

매우 진귀한 경험이었습니다. 또 여행가서 땡기는 가게에 불쑥 들어가 이것저것 먹어보고 싶어요.

(주인장 찍힌 사진은 사전에 허가 받았습니다.)

 

20180310_132516.jpg

20180311_200800.jpg
DSC01118.jpg

DSC01139.jpg

DSC01349.jpg

DSC01393.jpg
IMG_0114.jpg

IMG_0828.jpg
IMG_9286.jpg

IMG_9291.jpg
IMG_9311.jpg

IMG_9585.jpg

IMG_9625.jpg

DSC01154.jpg

DSC01231.jpg

 

관광 요소는 그냥 그저 그랬어요.

"와! 이쁘다!" 같은 느낌은 받았었지만 솔직한 말로 해외여행 버프빨인 거 같습니다.

특히 목재 건축물은 우리나라가 더 웅장하고 무게감있고 위엄있는 느낌입니다.

일본쪽은 옛날 건물이라는데 이상하게 새삥같은 느낌이 엄청나요. 근데 실제로 안내도나 검색 좀 해보니 대부분이 재건했더군요.

절 두 번 엿맥인 메이지신궁은 평생 잊지 못할 겁니다.

근데 짜증나는 건 역사적인 정보는 한국어도 있었음 좋겠습니다. 한국인 관광객이 몇 명이나 가는데 되어있는 곳이 단 한군데도 없었어요. 주의사항만 한글로 되어있지.

 

후쿠오칸 진짜 별거 없구요.

 

도쿄는 뭐 이런쪽의 관광요소는 저흰 별 재미를 못보고..

굳이 언급하자면 칸다묘진에서 "젠카이노!" 외치면서 계단 뛰어다닌게 다네요.

 

일본이라는 나라를 관광하는데 가장 좋은 도시는 오사카 같습니다.

각종 패스와 시도청 연계가 잘 되어있더라구요. 패스 하나만 들고가도 각종 탑승권과 입장권, 관람권 등을 패스의 바코드를 통해 간편하게 제출 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편하고 싸게 다녔습니다.

별 말 없이 패스만 내밀면 레알 하이패스같은 느낌이라 영어 울렁증도 별로 없었구요.

 

특히 교토는 어르신들 취향엔 맞는 것 같은데 저희는 그냥 그저 그랬네요.

나이 좀 더 먹고 다시 날 잡고 가보는걸로.

DSC01318.jpg

DSC01319.jpg

SE-369292c4-9328-4d31-a8bd-bd931e273b00.jpg

SE-28183191-3b0d-421c-b23f-51fa7e83df43.jpg
SE-eec46774-e0d3-4643-8803-9becdc5aef96.jpg
image_4233347381520946725650.jpg

 

제 아내는 리락쿠마와 재키쨔응을 아주 좋아합니다.

아주 그냥 키디랜드만 보였다 하면 거기서 "으헿" 소리를 내면서 껑충껑충 나다니지요.

감정표현 잘 안하는 제 아내가 아주 활기차고 즐겁게 의사표현을 하는 곳 중 하나입니다.

 

그런데 이런 곳의 보스급을 저흰 첫 여행때 간게 가장 큰 문제였지요.. '케릭터 스트리트' 라는 곳입니다.

그냥 저런거 좋아하는 사람들은 돗자리 깔고 누워서 바라보기만 해도 행복해하는 곳이더군요.

 

제 아내의 대부분 지름은 저 케릭터 스트리트라는 곳에서 이루어졌습니다.

 

그리고 이 이후에 여행 다니는 모든 케릭터 관련 샵에 가면 둘러보면서 이런 말을 합니다.

"언제 또 도쿄 가? 케릭터 스트리트."

 

DSC01258.jpg

 

식완도 좋아합니다. 저 날 저기서 10분 있었는데 이미 식완 구매 리스트 들고와서 1만엔어치 긁어버리더군요.

그러고선 "아- 난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어." 라고 합니다.

 

20180311_145752_004.jpg

 

진짜 평소엔 이런거 안하는 앱니다. 얘.

 

IMG_1092.jpg

 

야.

 

20180311_154608.jpg

 

제발 그만.

 

 

 

20190117_194401.jpg

KakaoTalk_20200212_154853470.jpg
KakaoTalk_20200212_154853161.jpg

 

전 일본 가서 피규어나 사올 줄 알았는데 의외의 취미가 생겼습니다.

지금 보시는 바와 같은 신발 수집.

우리나라는 아시겠지만 미드-하이탑 라인이 절멸 상태입니다. 저같은 사람은 일본여행 가기 전까지만 해도 닥터마틴 워커 아니면 컨버스 하이탑만 신고 다니던 사람이었어요.

그런데 일본가서 신발이 찢어져서 ABC마트 들어가보니 "워메. 뭐시당가." 눈이 휘둥그레 여기저기 바라보며 신발 삼매경에 빠졌었지요.

그래서 첫 여행 이후 일본여행 다녀오면 꼭 신발 하나씩은 챙겨갑니다.

 

특히 첫번째 사진의 저 컨버스는 아직도 제 최애신발입니다.

스웨이드 재질에 투톤 컬러의 유니크함.. 컨버스 일본 100주년 한정.. 거기다 보컬로이드 운동화 끈까지 있어서 더 이뻐..

 

신발 외에도 의류도 있습니다. 꼭 여행 갈 때마다 제 낡은 옷들이 차례차례 사망하더군요.

점퍼가 찢어져 있어서 미국 브랜드의 일본 판매점에서 옷을 산다던지 -_-; (우리나라엔 안팔더군요.)

보세 후드가 짱이뻐서 사들고 간다던지.. 의류/신발 쇼핑이 확 늘었습니다.

하라주쿠가 골목골목에 숨겨져 있는 이쁜 옷을 파는 곳이 많더군요. 오사카의 오렌지로드는 보세보단 브랜드샵이라 가격도 가격이고..

 

어찌되었든 현재는 넨도로이드 미쿠는 기존에 발매된 건 다 소유하고 있는 입장이라 피규어 취미는 이제 한방에 돈 들어갈 건 없어서 일본여행 갈 때마다 옷이나 신발 사고 있습니다.

 

근데 그것보단.. 여자 옷이 진짜 알짜배기더군요.

제가 성별이 여자였으면 시부야 가서 옷을 10만엔 어치 쓸어담아도 부족하다고 표현할 수 있을 정도로 제 맘에 드는 옷들이 정말 많더군요. 진짜 내가 여자였었으면.. 싶었던 곳이었습니다.

물론 제 아내는 순순히 안입어줍니다. 패션 테러리스트면서 자기만의 소신이 있거든요.

 

IMG_9141.jpg

IMG_9341.jpg

 

이제 제 첫 여행의 결과물을 이야기해야겠지요.

저는 정말 피규어 살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아내가 넨도로이드 피규어 하나를 집어오더군요.

그래서 유키미쿠 넨도로이드만 집어올려고 하다보니 이상한 미쿠도 있긴한데.. 아무튼 저때까지만 해도 저게 끝- 이라고 생각했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20180308_151847.jpg

 

응. 아니야.

 

20180311_175422.jpg

20180311_181326.jpg

 

어자피 유키미쿠 다 모았겠다.

나머지도 싹 다 긁어모으자- 해서 두번째 도쿄땐 의도치않게 지른 것이 아닌 정말 작정하고 나머지 넨도로이드 미쿠들을 긁어모은 결과입니다.

진짜 작정해서 캐리어도 28인치 들고갔어요.

 

근데 사실 레이싱 미쿠만 살려고 했는데 레알 레어템인 사자춤 미쿠가 보여서 나머지 없던 것들도 다 지르게 된 게 예상 외의 상황이었습니다.

너무 많이 사서 똥됐다- 싶었는데 28인치 캐리어에 저게 다 들어가고도 공간이 남더라구요.

정말 저 때의 똥줄 탄 경험은 아직도 잊혀지지 않네요. 당시의 저는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다 안들어가면 EMS 보내지. 뭐." 배짱이 점점 두둑해집니다.

 

20180312_201114.jpg

 

그래서 이런 경험으로 보았을 땐,

나중에 태어날 우리의 아이들도 이런 경험을 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내도 같은 생각이더라구요. 우리 둘만 해도 이렇게 재밌었는데 가족 단위로 가면 얼마나 재밌을까.

내가 자식의 입장이 아닌 부모의 입장에서 자식들과 여행가는 것을 상상하니 벌써부터 즐거워집니다.

근데 그 날이 언제 올려나 싶기도 하네요.

 

아마 올해는 갈거 같기도 한데 구체적인 계획은 안세워지네요.

올해는 차를 구매하기로 계획을 잡은 날이라 빠듯하지 않을까 싶어요. 그래서 올해는 못갈 거 같습니다. (뭐라는걸까요.)

그래도 여건 되면 최대한 빠른 시일에 또 떠나고 싶습니다.



  • ?
    전기기사 2020.02.12 16:30
    지금 여행중인데... 일본 한번 가보고 싶군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07:54
    역사적인 거부감만 없다면 다녀와서 나쁠 건 없는 나라라 봅니다.
  • profile
    title: 폭8knock      가챠는 나쁜문명!!!!! 2020.02.12 16:51
    아키바 예전에 슈타게뽕에 한참취했을때 갔는대 또가고싶어지는군요 그리고 조심하십쇼 낸도는 증식합니다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07:54
    전 이미 증식한 사람이라 ㅠㅠ.. 망했어요.
  • ?
    얄딘 2020.02.12 16:59
    와...스카이트리부터는 사진이 쨍해서 한참을 보다가 스크롤을 천천히 내렸네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07:55
    풍경사진 중 스카이트리만 폰카입니다~
    도저히 50mm로는 다 못담더라구요..
  • ?
    title: 공돌이에마 2020.02.12 17:04
    저런 사진 찍어볼걸 그랬네요
    사진 엄청 잘 찍으시네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08:11
    잘 찍는다는 이야긴 기글에서만 들어서..
    관심 주셔서 고맙습니다.
  • profile
    title: 문과코알라      오늘도 꿈과 희망을 가지고! 맛있는 식사가 기다린다! 투쟁! 2020.02.12 17:23
    사진이 진짜 마음에 듭니다. 속이 뻥 뚤린달까요
    여행은 좋은 것입니다 ㅎㅎ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08:12
    여행 버프가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 다시 찍으라면 못찍겠네유 ㅠㅠ
  • ?
    레이지버드      i5-8400 / EVGA Z370 Classified K / G.Skill DDR4 3600MHz CL15 XMP / Inte... 2020.02.12 17:44
    주인장님 나온 고기 엄청 맛있어 보이네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08:14
    다른 손님 음식인데 L렌즈로 예쁘게 찍어달래서 허가 받고 찍었던 일화가 있었습니다.
    정말 즐겁게 이야기 들으면서 먹었던 곳이예요.
  • profile
    title: 고기애플마티니      양고기를 좋아합니다. 2020.02.12 17:58
    전... 꼭 술을 삽니다. 일본은 술이 싸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08:14
    아. 사케 사고 싶었는데 맨날 까묵더라구요?
  • pro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20.02.12 21:18
    전 이번에 진보초에서 먹은 카레가 지금도 기억납니다.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08:14
    전 규동이 생각나네요. 고기극장.. 츄릅.
  • ?
    아루곰 2020.02.12 21:18
    4월달에 쯤에 다시 가고는 싶은데(작년 하도 더울때 갔더니 더위에 지쳐 여행이 여행답지 않았어서) 이게 100만원 가까운 돈을 들여 가야 하나 싶기도 하고 솔직히 도쿄는 덕질하는거 외에 볼게 있나 싶어서 요즘 갈까말까 하기만 하네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08:16
    전 요즘 일본은 옷이랑 신발사러 갑니다.
    덕질로만 갔던건 두번째 여행까지만 ^^;
  • profile
    title: 하와와기온      JE N  A 2020.02.13 03:04
    일본 대도시는 다 가봤지만 도쿄만한 곳이 없었습니다. 서울보다 조밀한 기반시설과 문화가 세월타고 쌓이다보니 서울이 그 다양함을 못 따라가더군요. 일단 라이브하우스라는 개념이 한국에는 없으니까요. 현지화가 덜 된 잘못도 있겠지만 블루노트 서울이 반년도 못 가 망할 정도면 뭐..

    그래도 한국 문화에 익숙하다면 서울도 도쿄 못지않게 좋긴 합니다. 다만 그 너머를 느끼려면 한국에선 어렵고 일본에서도 돈이 좀 많이 깨진다는 문제가 있죠. 일본사람들도 쉽게 누리는 것들이 아니니..ㅜㅜ

    거품이 빠져도 거품자국은 남아있는 나라입니다.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13:02
    음악에 관심있냐고 묻길래 한국인이라고 했더니 놀래면서 노래 들어달라고 하길래 무료입장해서 공연 관람했었던 기억이 있네요.
    무엇에 대한 열정은 만국공통인 거 같아서 기분이 좋네요.
    관심분야만 같으면 모두 친구가 될 수 있다는 그 느낌은 신선했습니다.

    비단 그런 것 뿐만이 아니고 곳곳에 제휴 맺어서 일본만의 컨텐츠가 많다는 것도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이것도 해먹어 본 놈이나 해볼 수 있죠 ^^;
  • profile
    GENESIS      쪼렙이에요 2020.02.13 07:12
    일본 여행이라.. 우리나라 인근에 갈만한 곳이 일본밖에 없긴 하죠.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20.02.13 13:03
    전 그냥 일본이 좋아서.. ㅎㅎ 예전엔 굳이 간다면 일본이라고 생각하긴 했어요.


  1. 4번의 일본 여행.

    저는 본래 여행을 그리 좋아하는 쪽은 아니었습니다. 해외는 무슨. 국내도 어디 ...
    Date2020.02.12 풍경, 여행 By파떼기 Reply22 Views372 file
    Read More
  2. 양장본 수리(?)

    솔직히 양장본은 처음 손을 대봅니다.   일반적인 떡 제본 같은 것은 제본 맞기는...
    Date2020.02.11 일반 Bytitle: 어른이celinger Reply2 Views259 file
    Read More
  3. 호무라님 나눔 인증! ...

    호무라님께서 나눔해주신 앨범세트 수령인증입니다!   우체국 택배로 보내주셨습...
    Date2020.02.11 지름, 득템 By좌우지장지지지 Reply2 Views182 file
    Read More
  4. 그날그날 올리는 여행...

    여행 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의욕이 떨어집니다.... 여행 스타일이 급격...
    Date2020.02.11 풍경, 여행 By전기기사 Reply10 Views200 file
    Read More
  5. 그날그날 올리는 여행...

    자다깨다를 반복하다 예정보다 한시간이나 일찍 일어났습니다. 그와중에 아침에 ...
    Date2020.02.10 풍경, 여행 By전기기사 Reply16 Views398 file
    Read More
  6. 그날그날 올리는 여행...

    오늘부터 일주일간 여행을 다닐 예정입니다. 그리고 매 저녁에 딱히 할 일도 없고...
    Date2020.02.10 풍경, 여행 By전기기사 Reply17 Views351 file
    Read More
  7. 씽패 L380 요가

      저번에 뉴에그에서 구매한 씽패 L380이 순식간에 도착했습니다. 1.5키로 미만 ...
    Date2020.02.09 지름, 득템 Bytitle: RGBBEE3E3 Reply22 Views757 file
    Read More
  8. 근황 입니다.

    얼마전 트레이더스를 다녀 온 다음날 밥 입니다. 오랜만에 계란을 사왔기에 계란...
    Date2020.02.08 고기(음식) Bytitle: 흑우가네샤 Reply17 Views461 file
    Read More
  9. 인천 차이나타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사람이 거의 없고 가게도 반이 닫았...
    Date2020.02.08 풍경, 여행 Bytitle: 월급루팡호무라 Reply6 Views346 file
    Read More
  10. 유자도너츠

    천안에서 유명한 게 호두과자만 있는 건 아니더군요. 못난이 꽈배기라고 꽈배기 ...
    Date2020.02.08 고기(음식) By아즈텍 Reply4 Views395 file
    Read More
  11. 코스트코 BLT샌드위치

    대구 동구에 있는 코스트코에 오랜만에 갔는데 햄버거가 빠지고 샌드위치가 있길...
    Date2020.02.08 고기(음식) Bytitle: 문과코알라 Reply10 Views429 file
    Read More
  12. 술안주

    기본안주   매운닭발     비빔면 + 삼겹살   오랜만에 친구랑 간단하게 한잔했습...
    Date2020.02.08 고기(음식) By믿음이 Reply5 Views361 file
    Read More
  13. 픽셀2 뒷판 유리 교체

    카메라 대신 마련한 픽셀2로 한창 뭔가를 찍어대고 다니다가... 기어코 떨어트리...
    Date2020.02.06 일반 Bytitle: 저사양Moria Reply16 Views603 file
    Read More
  14. 부산 당일치기하고왔어요

    바로 전날에 계획하고 당일 날 후다닥 갔더니 버스 시간이 너무 아슬아슬해서 기...
    Date2020.02.06 풍경, 여행 Bytitle: 고삼니즛 Reply13 Views371 file
    Read More
  15. 현실적 드림카?

    여태 며칠씩 타 본 남의 차 중에... 현실적 드림카로 고를 만한 차를 골라봤어요....
    Date2020.02.06 일반 By얄딘 Reply12 Views449 file
    Read More
  16. 파일서버 구축했습니다...

          등산로 올라온거 통체로 모셔왔습니다.     사무실에서 뽁뽁이 뜯어내는게 ...
    Date2020.02.06 지름, 득템 Bytitle: 폭8poin_:D Reply11 Views543 file
    Read More
  17. 일본 여행 (2)

    (2233엔) 5일차 저녁으로 회전초밥집을 갔습니다. 한 5만원 어치는 먹어야지!하...
    Date2020.02.06 고기(음식) Bytitle: 공돌이에마 Reply9 Views341 file
    Read More
  18. 일본 여행

    취업/대학 진학 전 이 시기가 아니면 친구들과 해외 여행을 갈 시간이 없을 거 같...
    Date2020.02.06 고기(음식) Bytitle: 공돌이에마 Reply8 Views329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4 Next
/ 194

최근 코멘트 30개
GTX야옹이
10:40
PHYloteer
10:39
방송
10:32
방송
10:30
포인트 팡팡!
10:25
기온
10:25
가우스군
10:23
가우스군
10:23
애플쿠키
10:16
애플쿠키
10:14
포인트 팡팡!
10:14
방송
10:14
애플쿠키
10:11
AleaNs
10:10
애플쿠키
10:09
Semantics
10:08
애플쿠키
10:08
애플쿠키
10:06
평범한드라이버
10:06
통신왕네트워킹
10:05
평범한드라이버
10:02
AKG-3
09:58
허태재정
09:54
Retribute
09:53
AKG-3
09:46
니노아
09:43
Adora27
09:43
낄낄
09:37
방송
09:35
poin_:D
09:34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