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사진 게시판 : 직접 찍은 사진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림이나 스크린샷은 안됩니다. 사진의 비중이 적은 글은 다른 게시판을 사용해 주시고 사진엔 최소한의 설명을 달아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사진 게시판 바로가기

일본 여행도 날려먹고, 2080은 치웠고, 이럴때 아니면 어디 갈 수 없다는 충동이 들어 강원도에 후다닥 다녀왔습니다. 

 

20180921_130857.jpg

 

사북에서 석탄유물종합전시관을 보고, 강원랜드라는 곳을 살짝 들여봤다가, 옆동네 고한으로 넘어가 수요미식회에 나온 맛집을 가고, 동백산-솔안 사이의 한바퀴 도는 철도를 타면 완벽하겠군! 이라고 생각했지요.

 

그러나 제가 무슨 마미손도 아니고 계획대로 되고 있을리가 없죠.

 

20180921_131402.jpg

 

옛날에는 탄광 산업이 흥해서 제법 발전했던 곳이나, 지금 석탄이 어떤 취급을 받는지는 다들 아실테고.. 이제는 근처에 생긴 강원랜드에 경제의 대부분을 의존하는 곳입니다. 그래서인지 동네 규모에 비해 엄청난 자본이 들어갔다는 게 느껴지고, 그 자본이 대부분 강원랜드에 관련된 것이죠.

 

날이 흐리고 비가 와서 그런가, 가게마다 붙어있는 '콤프 가능'(강원랜드 마일리지 비슷한걸 쓸 수 있다는 소리) 이라는 안내문 때문인가, 동네 분위기가 썩 마음에 들진 않았어요.

 

20180921_133625.jpg

 

밥부터 먹어야지 싶어서 아무 밥집. 만원짜리 김치찌개인데 반찬은 별 의미가 없고, 고기는 분명 삼겹살이 들어갔지만 국물의 대주주는 미원이군요. 집 근처에 6000원짜리 김치찌개가 얼마나 자비로운 음식인지를 깨닫습니다. 

 

분명 맛집이나 인심 좋은 집도 많겠지만, 굳이 그렇게 장사할 필요가 없는 분위기네요. 서민 음식 김치찌개를 만원으로 잡기 위해 반찬을 붙인 것도 그렇고. 이런 가게인데도 계란 60판을 한번에 들이는게 장사는 괜찮게 되는듯.

 

20180921_140619.jpg

 

 

길을 잘못 들어서 뜻하지 않게 동네를 한바퀴 돌았습니다. 그래서 일반 가정집 같은 간판도 보고.

 

20180921_140632.jpg

 

요새는 LPG 통의 색이 바뀌었나봐요? 도시가스가 안 들어오는 곳에서 큰 가스통은 지극히 당연한데, 저걸 어떻게 들어서 옮기려나.

 

20180921_140948.jpg

 

큰 강 옆에 오래된 건물이 있어서, 대만의 우라이 같은 분위기가 났습니다. 저만 그렇게 생각한게 아니라 마누라도 똑같이 생각하네요.

 

20180921_141722.jpg

 

이제 석탄유물보존관으로 올라갑시다. 남들은 차를 타고 올라가겠지만 전 언제나 도보를 선호하죠. 겁나 오래된 굴다리.

 

20180921_142408.jpg

 

차타고 도박하러 와서 강원랜드에서 돈 다 잃은 후 전당포에 차 맡기고 집까지 걸어간다는 말이 있지요. 좀 외곽으로 빠지니 전당포가 많네요. 대포차를 정말 팔기는 하려나.

 

20180921_143241.jpg

 

석탄유물종합전시관. 알쓸신잡에서 소개된 걸 보고 저긴 꼭 가봐야겠다고 다짐했는데, 그 꿈을 이제서야 이루게 됐습니다. 실제로 광부들이 쓰던 물품들이나 장소가 그대로 소개된 곳이에요.

 

20180921_143909.jpg

 

-는 개뿔. 어쩐지 홈페이지도 제대로 된게 없고, 등록된 리뷰도 얼마 없고, 곳곳마다 부르는 이름은 제각각이고, 관리 주체는 중구난방이고 리뷰도 몇개 없더라니.

 

나중에 와서 볼 수나 있을지 의문입니다.

 

20180921_143457.jpg

 

저 뒤에 보이는 것들은 하이원리조트, 혹은 강원랜드. 앞에 보이는 차들은 더 상태가 나빠지기 전에 박물관으로 보내야 하지 않나 생각되는군요.

 

20180921_143500.jpg

 

뒤의 언덕을 보니 탄광은 탄광이었구나 싶네요.

 

20180921_145540.jpg

 

여기서 강원랜드를 가기 위해 도로 내려왔습니다. 걸어서 마저 올라가면 되지만 무료 셔틀을 타는 게 더 빨리 가는 방법일것 같아서요.

 

그러나 강원랜드가 1.입장료를 받고, 2.입장 인원이 정해져 있으며, 3.들어가도 기계마다 자리를 맡아둔 사람들이 많아 플레이하기 어렵다. 라는 후기를 보고 깔끔하게 포기. 

 

마을의 생기 없는 분위기를 보고 있으니 강원랜드를 굳이 가 볼 생각 자체가 많이 줄어들었기도 했고요.

 

20180921_162030.jpg

 

기차타고 고한으로 왔습니다. 한정거장. 버스를 타긴 좀 애매해서, 그냥 신선한 공기 마시며 기다렸습니다.

 

20180921_162157.jpg

 

 

사북은 앞으로 갈 일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고한은 앞으로도 오고 싶은 동네에요. 여기도 강원랜드 영향을 크게 받았고, 심지어 강원랜드 직원 사택이 있는 동네지만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요. 

 

여기는 강원랜드 이전에도 사람들을 끌어모을만한 요소가 있었던 것 같아요. 스키 같은 레저 산업으로.. 오래된 숙소가 있는 걸 보니 딱 티가 나더군요. 

 

20180921_164300.jpg

 

메밀촌막국수. 점심 먹은지 얼마 안되서 곤드레밥 말고 이것만 시켰습니다. 맛이 적당히 좋군요. 이런 맛일줄 알았으면/일정이 이렇게 꼬일줄 알았으면 점심은 안 먹고 버틸걸 그랬어요. 다음번에도 기꺼이 와서 먹고 싶은 맛입니다. 자리만 있다면. 

 

다만 홀에서 일하는 동남아/중국인들은 기본적으로 요식업에 대한 이해가 없네요. 여기 일이 힘든건가, 아니면 시급이 짠건가, 혹은 사람이 그만큼 없는건가.

 

서빙 직원들 수준이 형편없어도 여전히 팔릴 맛이지만, 모든 면에서 완벽한 음식점이 될 수 있는 곳에 이런 평가를 내려야 하는 건 많이 아쉽네요.

 

20180921_170915.jpg

 

여기도 급류가 흐르는 강이 있습니다. 우라이보다는 일본의 구조하치만을 보는 듯...하지만 별 의미는 없네요. 

 

20180921_171016.jpg

 

히익 죽음

 

20180921_171234.jpg

 

고한읍 뒷골목. 단층 주택들이 주욱 늘어서 있는 분위기가 되게 차분해서, 이런데서 한달 쯤 살면 어떤 기분일까 궁금하더군요. 물가도 사북보다는 훨씬 나아보이고. 빵집이나 편의점도 있고.. 고한역 건너편의 고한읍 모노레일도 신기하더군요. 무료니까 괜히 타보고 싶어지던데.

 

마을보다 고지대에 위치한 기차를 타는 것도 꽤나 재미있는 경험이더군요. 대만 허우퉁-스펀-징퉁까지 가는 기차와 느낌이 많이 비슷했어요. 굳이 외국까지 나가지 않아도 국내에도 볼게 많구나 생각도 들고. 

 

여기까지 보고 태백/동해/정동진은 패스하고 바로 강릉으로 갔습니다. 동백산역에서 심포리역 사이에 철도가 한바퀴 빙 도는 곳이 있어서 기대를 걸었는데, 알고보니 그냥 터널이었네요.

 

20180921_212507.jpg

 

강릉 숙소 앞에서 포장한 치킨. 반반이 17,000원인데 감자튀김도 주고 콘슬로에 치킨무에 콜라까지. 맛도 좋고요. 이런 가게가 집 앞에 있다면 일주일에 한번씩은 시켰을텐데요. 위치는 CU 강릉신성점 옆. 이름은 까먹었어요. 지도에는 참돌이 더블치킨이라고 나오는데 정작 가게는 전혀 다른 곳이었거든요.

 

숙소는 그 근처의 크리스탈모텔. 어지간하면 모텔 좋았다 나빴다 이야기는 안 하지만 이번엔 해야겠어요. 강릉에 오면 별 일이 없는 한 무조건 크리스탈모텔로 갈거에요. 가격 무난한데 청소가 깨끗하고 이불에서 장난 안친다는게 팍팍 느껴지거든요. 청소하시는 분이 인사하시는 곳도 정말 오래간만.

 

다음은 2편에서 이어집니다. 


TAG •

  • profile
    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18.09.24 21:45
    솔안터널보다 터널 완공 전에 있었던 스위치백 구간이 영동선의 정수라고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일부 구간이 레일바이크로 전용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옆동네 일본만 가도 아직까지는 스위치백이 살아있지만, 그래도 뭔가 아쉬운 그런 느낌입니다.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8.09.24 23:06
    크리스탈 모텔 알아갑니다.
  • profile
    블루베리2 2018.09.25 00:17
    강원도의 감성이 느껴지는 시간이네요
  • profile
    title: 어른이이루파      워라벨을 꿈꾸는 통신 같지 않은 통신직종에 종사하는 어른이입니다.... 2018.09.25 00:27
    우리나라의 석탄은 무연탄이라 철강에 쓰이는 코크스를 만드는 유연탄은
    수입해와야 한다고 하지요.
    나무위키를 찾아보니 발전용으로도 유연탄이 쓰이는지라 연탄 만드는 것 이외에는
    별다른 수요처가 없다고 나오네요....
    예전이야 연탄보일러를 썼지만 현재는 하우스 온실용 난방이나 도시가스가 들어오지
    않는 지역에서의 난방용 연료 한정인지라.
  • profile
    준여니 2018.09.25 00:34
    대형 LPG 통 ㄷㄷ하네요. 강원도 강릉에서 머물땐 크리스탈 모텔에서 머물러야겠군요.
  • profile
    title: 학살자노루      야캐요 2018.09.25 09:50
    폐광촌을 다녀오셨군요. 사실 볼 게 강원랜드 밖에 없습니다.
    메밀막국수는 사실, 강원도 영동지방 어딜 가도 이제 평타 이상은 처줍니다.
    차이점은 그 미묘한 메밀 배합의 차이로 인해 발생하는 뒷 맛과 면의 식감 정도랄까요.
    육수 베이스는 뭘 주 재료로 우려내는가에 따라 많이 다르긴 합니다.
  • profile
    title: 컴맹Kylver      ヾ(*´∀`*)ノ   AMD! Ryzen! 2018.09.25 11:07
    히익! 주금!
  • profile
    title: 신입단순한생각      전 워스파이트 피규어를 세개나 지른 다메 데도쿠입니다. 궁민의 심판을 받겠습니다. orz 2018.09.26 09:21
    석탄유물종합전시관 입구 굴다리도 근대사의 정수(?)가 있는곳이죠. 아무래도 낄댄내외께서는 못보신 모양.()
  • profile
    orz...      재능은 없지만 하고싶은 건 많은 프로절망러입니다 2018.09.26 09:28
    폐허같은 느낌 좋아하는데 느낌있네요 나중에 한 번 구경가봐야 겠습니다
  • profile
    title: 순수한배신앙앙      신기방기한 제품 사랑합니다. 2018.09.27 11:20
    반쯤 흥한 여행 이군요. ㅊㅋㅊㅋ
  • ?
    가우스군 2018.09.28 18:26
    대형 LPG통 밑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거 고정식입니다.

    아마 총용량 1톤 미만의 가스 탱크를 하나 설치하고, 주기적으로 가스 충전차량이 왔다갔다 하는 방식으로 사용합니다.

    도시가스가 안들어오는 대형 업소나, 일반 가정집 여러 채가 공동으로 저런 장비를 쓰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사북을 사진으로 보니 흐릿한 날과 콜라보를 이루어 을씨년스러운게 일품이군요. 저도 함 가야하는데..


  1. 일본 다녀왔어요 (오사...

    지금은 공기좋고 물맑은 강원도에서 군대생활을 하고 있습니다만 입대하기 직전에...
    Date2018.10.01 풍경, 여행 By우냥이 Reply7 Views123 file
    Read More
  2. MSI 게이밍 데이 후기...

    다른 분들이 벌써 사진 많이 올려주셨네요.. 저도 후기 남겨봅니다!   피시방에 ...
    Date2018.10.01 일반 ByYJ80dB Reply4 Views89 file
    Read More
  3. 9월 사진: 고양이와 음식

    월말이니 한달 동안 찍었던 사진을 정리해야죠. 뭐 먹을때나, 고양이가 지나가지...
    Date2018.09.30 일반 By낄낄 Reply7 Views129 file
    Read More
  4. 쓰레기 버리러 나갔다...

    ...들어와서 카메라 들고 다시 나갔습니다. 날씨가 좋네요. 게을러서 멀리까지는 ...
    Date2018.09.30 일반 By마커스 Reply6 Views154 file
    Read More
  5. MSI 게이밍 데이 간단...

      29일 MSI 게이밍 데이 간단한 후기입니다!!   도착하자마자 사진을 찍었어야 되...
    Date2018.09.29 일반 By양파구름 Reply7 Views273 file
    Read More
  6. 못참고 지름..

                                      온도 때문인지 뭔지 클럭 2010~ 2040까지가 ...
    Date2018.09.28 지름, 득템 ByDeath Reply37 Views710 file
    Read More
  7. 큰 녀석 둘이 만났어요

        며칠전에... 오늘이 20일이야! 하고 구매문의 글을 남겼지만...   추석 이후 ...
    Date2018.09.28 지름, 득템 By하뉴 Reply29 Views351 file
    Read More
  8. 야밤에 만드는 야매 요리

    운동을 빡세게 하고왔더니 가족들이 뭔가 허전해 하길레 고민하다가 간단한 안주...
    Date2018.09.28 고기(음식) Bytitle: 랩실요정스파르타 Reply17 Views346 file
    Read More
  9. 불도저 나머지 부품 발...

      명절에 처갓댁에 가서 창고를 뒤져 990fx의 나머지 부품을 찾았습니다.    심...
    Date2018.09.28 시스템, 아이템 By벨드록 Reply3 Views478 file
    Read More
  10. 차를 고치는자, 휴일에...

      자동차 오디오에 저음 좀 추가하겠다고 지른 서브우퍼   10개월동안의 봉인을 ...
    Date2018.09.26 일반 Bytitle: 학살자평범한드라이버 Reply22 Views453 file
    Read More
  11. 시골에 다녀 왔습니다.

    명절에 근무라 다음날에 다녀 왔습니다.     아버지가 밭 한켠에 감을 심으셨는데...
    Date2018.09.26 일반 Bytitle: 저사양아라 Reply8 Views197 file
    Read More
  12. 로이스 VS 파베스

      로이스 생 초콜릿 먹어보고 맛있어서 또 먹고 싶었지만, 일본 초콜릿이라 수입...
    Date2018.09.26 고기(음식) Bytitle: 컴맹청염 Reply5 Views290 file
    Read More
  13. 반쯤 망한 강원도 여행...

    강릉으로 와선 테라로사 커피공장을 가고, 강릉 맛집들을 가고, 바다를 본다고 막...
    Date2018.09.24 일반 By낄낄 Reply17 Views773 file
    Read More
  14. 남은 추석 연휴 잘 보...

        추석이라면 동글동글한 달사진 하나는 보고 가셔야죠.   남은 연휴 잘 보내...
    Date2018.09.24 일반 By데레데레 Reply3 Views114 file
    Read More
  15. 반쯤 망한 강원도 여행...

    일본 여행도 날려먹고, 2080은 치웠고, 이럴때 아니면 어디 갈 수 없다는 충동이 ...
    Date2018.09.24 일반 By낄낄 Reply11 Views373 file
    Read More
  16. 어제 저녘

      오랜만에 쯔루하시라고 코리아타운이 있는 동네에서 허름하지만   인기가 많은 ...
    Date2018.09.24 고기(음식) ByDeath Reply3 Views337 file
    Read More
  17. 오늘 저녁은 미소라멘...

    동성로의 사야까는 일본인 주방장이 직접 일본풍의 요리를 제작하기로 명성이 높...
    Date2018.09.23 고기(음식) Bytitle: RGB호무라 Reply5 Views269 file
    Read More
  18. 오늘 저녁 메뉴

    대구 동성로에 있는 태산만두. 이번에는 만둣국입니다. 가격 5500원. 속이 꽉 찬...
    Date2018.09.22 고기(음식) Bytitle: RGB호무라 Reply16 Views385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7 Next
/ 127

최근 코멘트 30개
선라이즈
13:57
RuBisCO
13:48
선라이즈
13:41
idiot
13:37
프레스핫
13:26
준여니
13:24
고자되기
13:22
준여니
13:19
준여니
13:16
준여니
13:15
고자되기
13:10
세르넬리아
13:01
까마귀
12:57
Makmak
12:57
PHYloteer
12:55
knock
12:48
청염
12:48
sdhm
12:46
sdhm
12:44
rnlcksk
12:35
루니오스
12:25
우주코어
12:17
우주코어
12:16
우주코어
12:15
AltAir
12:14
Olorin
12:03
닭털뽑는곰
12:02
고자되기
12:02
닭털뽑는곰
12:01
폴짝쥐
11:52

MSI 코리아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