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사진 게시판 : 직접 찍은 사진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림이나 스크린샷은 안됩니다. 사진의 비중이 적은 글은 다른 게시판을 사용해 주시고 사진엔 최소한의 설명을 달아 주세요.

TM.PNG

 

마지막날인 토요일의 주 일정은 탬보린 마운틴.

주말에 산이냐 바다냐는 사촌 누나의 선택지에 산을 골라서 가게 되었습니다.

 

다만 오전에 이것저것 자잘한 일들이 있었죠.

 

batch_20240316_100915.jpg

 

먼저 오촌 조카가 소속해있는 럭비 유스 팀이 토요일 오전에 경기가 있데서 데려다주고

- 얼마 전에 크리켓 시즌이 끝나서 그쪽 경기를 안하는 대신 럭비를 한다나요

 

20240316_103603.jpg

 

Burleigh Water에 짓고 있다는 새 집 공사현장에도 가봤습니다.

건축물과 화장실 공사가 거의 끝났고 내장 목공 중이더군요.

 

게스트룸도 있는 집이고 작년에 이야기하기로는 올 하반기에 완공이니까 그때 오라고 했는데,

형이 그때 시간이 날거라는 보장이 없어서 지금 갔다왔죠.

그때 갔다면… 트램은 Suffers Paradise 바로 밑의 Broadbeach까지밖에 안가니 역시 Varsity Lakes 역에서 택시를 타는게 가장 나았겠네요.

 

batch_20240316_105156.jpg

 

batch_20240316_111807.jpg

 

batch_20240316_113127.jpg

 

batch_20240316_114005.jpg

 

그리고 다시 럭비 경기장으로 가서 매형과 함께 조카 경기하는 것도 보고 왔습니다.

 

20240316_123047.jpg

 

그렇게 오전 일정을 마치고 잠깐 이모 댁에서 재정비를 하고는 - 주로 조카 샤워

어머니와 이모를 남겨두고 다같이 탬보린으로

 

 

batch_20240316_133816.jpg

 

batch_20240316_133930.jpg

 

중간에 행글라이딩 시작 지점에서 몇장.

이날은 행글라이더를 날리지 않았지만 탁 트여서 풍경이 괜찮았습니다.

 

 

batch_20240316_160349.jpg

 

batch_20240316_135649.jpg

 

batch_20240316_141005.jpg

 

batch_20240316_141155.jpg

 

점심은 Eagle Heights의 Fortitude Brewery에서 햄과 치즈, 그리고 크래커와 맥주를 즐겼습니다.

햄에다가 치즈와 각종 소스를 올려서 먹고 크래커로 입가심.

 

batch_20240316_145724.jpg

 

조카는 피자 한판 시켜서 같이 노나먹고.

 

 

batch_20240316_152720.jpg

 

batch_20240316_153554.jpg

 

batch_20240316_154043.jpg

 

그리고 건너편의 카페 옆에 있는 마누카 꿀을 삽니다.

이건 역시 여행 경비 보태주신 큰외삼촌 선물.

 

batch_20240316_154238.jpg

 

NaMoo cafe, Korean Beef Burger

실제로 동양계 직원이 보이더군요. 들어가진 않았습니다만.

그리고 Eagle Heights 좀 더 돌아다니고

 

 

batch_20240316_161749.jpg

 

batch_20240316_161841.jpg

 

batch_20240316_161910.jpg

 

batch_20240316_162056.jpg

 

batch_20240316_161130.jpg

 

Curtis Falls 갔다가 왔네요. 열대우림-

 

 

batch_20240316_165141.jpg

 

호주도 이날 지방선거? 하는 날이라 사촌 누나 부부는 여기서 타지역 투표,

이 즈음에 이모도 Varsity Collage에 가서 투표를 하셨다고

 

batch_20240316_172240.jpg

 

내려오는 길에 찍은 말 목장.

호주도 나름 경마 돌아가는 동네라죠.

 

batch_20240316_194707.jpg

 

batch_20240316_194724.jpg

 

batch_20240316_194809.jpg

 

batch_20240316_194817.jpg

 

그리고 산을 내려와 어머니, 이모를 모시고 저녁식사를 먹으러 갑니다.

Burleigh Heads의 Justin Lane.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네요.

피자와 파스타. 저는 양고기 라구 파스타를 선택.

맛있었습니다.

 

batch_20240316_194902.jpg

 

batch_20240316_195153.jpg

 

batch_20240316_195240.jpg

 

batch_20240316_195321.jpg

 

식사 끝나고 주차장으로 가는 길에 누나 추천으로 젤라토도 냠냠

 

 

batch_20240316_195551.jpg

 

중간에 잠깐 사진 찍어준 친구들.

나중에 듣기로는 제가 이때 백팩 매고 S23U에 카메라 그립까지 달고 있어서 카메라맨인줄 알고 찍어달라고 불러세웠다나요

이번 여행에서 카메라를 거의 전담하다시피했으니 틀린건 아닌데

에어드롭이나 왓츠앱이 안되서 메일로 보내서 공유

 

 

batch_20240316_200309.jpg

 

그렇게 이모와 조카와 작별인사를 하며 이날 일정을 마무리.

일요일 아침 비행기라 저 둘은 공항까지 나오진 않았습니다.

 

 

batch_20240317_061506.jpg

 

일요일 새벽 05시에 사촌 누나와 매형이 차를 몰고 바래다주러 왔습니다.

 

 

batch_20240317_061613.jpg

 

브리즈번 공항 국제선 터미널과 국제선 터미널 공철역.

 

batch_20240317_061708.jpg

 

호주니까 볼 수 있는 뱀 조심 표지판

 

batch_20240317_061955.jpg

batch_20240317_070220.jpg

 

여긴 그래도 국제선이라고 1층부터 시작하네요.

1층이 주차장/픽업, 2층이 도착층, 3층이 직원 공간 및 공철 연결통로, 4층이 체크인 에리어

- 4층에서 체크인하고 3층으로 내려가서 출국심사를 거쳐 에어사이드로 나갑니다.

 

batch_20240317_061842.jpg

 

호주는 관광객 면세는 공항에서 일괄 처리 하는 모양이더라구요.

브리즈번 공항 1층에 1개소, 출국 심사 마치자마자 1개소가 있는데

출국 전에 하려다가 거기서 출국심사 후에 하라고 보내더라는

 

 

batch_20240317_065112.jpg

 

4층에서 심사 마치고 있는 에어사이드를 다 볼 수 있게 되어있음.

20년 전에는 출국심사 마치고 멀리서 이모와 이모부, 사촌 누나 부부와 마지막 인사를 하고 면세점으로 갔었죠.

이번에는 그냥 출발층에서 바로 헤어졌습니다.

형 출국심사가 조금 지체되고, 아이폰 15P 세금 환급 처리하느라 시간이 좀 지체되었죠.

큰 일은 아니고 그냥 자동 출국심사 기기 오류였네요.

 

 

사소한 팁으로는, 해외에서 귀국편 항공기를 탈때는 사전 체크인을 안하는게 더 나을 수 있습니다.

사전 체크인 해봤자 셀프 백드롭 안되는 공항이면 어차피 줄서서 위탁 맡겨야 하는건 매한가지인데

체크인 해야 하면 오히려 상대적으로 한산한 체크인 카운터로 유유자적하게 들어가서 체크인하고 위탁 맡기면 되거든요.

일반 체크인 카운터는 백드롭용으로 잘 안열어줍니다. 차라리 비즈니스석 카운터를 열어주지.

 

 

batch_20240317_071740.jpg

 

브리즈번 국제공항에서 가장 큰 면세점은 롯데 면세점입니다.

입국심사 직전, 출국심사 직후에 면세점을 쫙 깔아놨습니다.

아예 통로까지 매대를 세워놔서

호주산 와인을 제외한 양주류와 전자제품, 담배류는 롯데면세점 아니면 다루질 않더군요.

 

 

batch_20240317_072618.jpg

 

batch_20240317_072642.jpg

 

batch_20240317_072948.jpg

 

batch_20240317_072822.jpg

 

에어캐나다 787, 싱가포르 350, 그리고 막 들어온 에어뉴질랜드 320과 에미레이트 380

 

브리즈번 공항 국제선 터미널 규모는 체감상 도쿄 하네다 공항 국제선 터미널과 비슷합니다.

터미널에 메인으로 붙은 보딩브릿지 숫자가 좀 적을 뿐

 

batch_20240317_072600.jpg

 

형이 직장에 선물로 돌릴 과자들 사느라 시간이 좀 많이 지연되었습니다.

정확히는 구입보다는 포장이… 사브레 2배 정도 되는 부피의 마카다미아 과자였는데 그걸 거의 60개를 사서 포장하느라 고생했네요.

그거 포장 끝나니까 바로 탑승 준비 시작하더라구요. 뒷좌석 탑승이라 바로 달려갔죠.

 

 

batch_20240317_081428.jpg

 

귀국편은 대한항공 787, 이코노미 맨 뒤에서 한줄 앞을 잡았습니다.

가장 불편하다는 맨 뒷줄이 비면 좌석 좀 눕혀서 가려는 심산이었는데… 결국 이날도 만석이라서 깨몽.

 

 

batch_20240317_173359.jpg

 

그리고 대한항공 787 중앙부의 맨 뒤 세 줄은 오버헤드빈을  쓸 수 없게 되어있습니다.
다른 좌석쪽이 널럴해서 짐은 다 그쪽에 올려서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만.

 

앞뒤폭은 제트스타 비즈만큼은 아니더라도 널럴했습니다. 앞좌석 밑으로 발 뻗고 지낼 수 있었죠.

대신 좌석 좌우폭이 체감될만큼 좁았네요. 가운데 앉으신 어머니와 팔걸이 충돌이 잦았습니다.

 

batch_20240317_092114.jpg

 

batch_20240317_092121.jpg

 

batch_20240317_160044.jpg

 

batch_20240317_160145.jpg

 

대한항공은 특별 기내식 신청을 받아줘서 어머니는 당뇨식, 저는 궁금해서 할랄식, 그리고 형은 일반식.

 

batch_20240317_143009.jpg

 

20년 전과 달리 중간에 원하는 사람한테 컵라면도 제공하네요.

낮 시간에 시차도 1시간 밖에 안나지만 식사시간 외에는 기본적으로 조명을 끄더라는.

 

batch_20240317_172838(0).jpg

 

batch_20240317_174127.jpg

 

그렇게 돌아온 인천공항. 아직 해가 지지 않은 시각입니다.

마지막 747, 747-8i와 함께 호주 여행을 마무리.



  • profile
    title: AI아무개      dc20535 2024.03.30 08:05
    와, 정글 근사하네요.
  • profile
    캐츄미      5700g, 5800x, 5950x 2024.04.04 16:19
    시차가 1시간이라니 적응이 필요없겠네요
  • profile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24.04.11 03:04
    갤럭시 스토어 이용할 때 주의가 필요하긴 합니다.
    해외로 나가면 국가가 홍콩으로 고정되더라구요.

    우리 형제는 괜찮았지만 어머니는 또 컨디션을 30분 단위로 신경쓰셔야 하는 상황이라 좀 ㅎㅎ
  • profile
    Induky      자타공인 암드사랑 정회원입니다 (_ _) 2024.04.06 18:41
    호주는 정말 신비로운 곳이군요 ㄷㄷㄷ
  • profile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24.04.11 03:05
    굳이 구미권 역사 유적에 관심이 없다면 구미권 갔다오는 기분 내기 가장 좋은 곳이라고 봅니다.
    시차도 없다시피하고, 안전하고, 물가와 환율도 괜찮고.
    자연과 생활양식은 확실히 외국이라는 느낌이 강하고요.
    -일본은 솔직히 우리나라와 큰 차이가 없어서 외국 나갔다는 생각도 잘 안듭니다(…)


  1. 충칭소면 & 양쯔간...

        충칭소면입니다. 그냥 쏸라펀 국물에 밀가루 면 넣은 맛입니다. 근데 이 집 ...
    Date2024.04.05 고기(음식) By뚜찌`zXie Reply7 Views627 file
    Read More
  2. 드래곤볼

    둘째방에 있는 세컨PC 업그레이드를 위한 준비가 완료됐습니다. 알리발 i5-12400...
    Date2024.04.05 지름, 득템 Bytitle: 부장님세라프 Reply8 Views364 file
    Read More
  3. 도쿄 일정

        슈퍼호텔은 LOHAS stay를 내걸고 다양한 종류의 배게와 채식 위주의 아침식...
    Date2024.04.05 풍경, 여행 By아스트랄로피테쿠스 Reply4 Views348 file
    Read More
  4. 시계 샀습니다.

    원래 갤워치3 45mm 모델을 쓰고 있었는데, 배터리가 빨리 닳아서 자주 충전을 해...
    Date2024.04.04 지름, 득템 Bytitle: 삼성MUGEN Reply4 Views427 file
    Read More
  5. 서울에서 벚꽃 보고 왔...

    오늘 약속이 있어서 서울 간김에 여의도랑 안양천 벚꽃도 보고 왔습니다. 몇 년 ...
    Date2024.04.04 풍경, 여행 Bytitle: AI아무개 Reply10 Views232 file
    Read More
  6. 요코하마 여행기

    4일차는 요코하마를 잠깐 둘러보고 저녁에 도쿄로.       조식은 역시 호텔 조식...
    Date2024.04.03 풍경, 여행 By아스트랄로피테쿠스 Reply0 Views330 file
    Read More
  7. 닛코 여행기(3)

        조식을 먹고 온천에 들어갔다가 나와서 체크아웃을 하고 키누가와 관광을 시...
    Date2024.04.02 풍경, 여행 By아스트랄로피테쿠스 Reply3 Views340 file
    Read More
  8. 사진이 몇장 잘나왔네요.

    사용한 카메라/필름 - 컬러: Carl Zeiss Werra, e100d. 크로스 프로세싱(슬라이드...
    Date2024.04.02 풍경, 여행 Bytitle: 폭8책읽는달팽 Reply11 Views208 file
    Read More
  9. 정읍,논산,부여,전주

    저번주에 장례식장 오가느라 정신없이 지나갔네요.   4일동안 1300킬로 탄건 처음...
    Date2024.04.02 풍경, 여행 By노코나 Reply5 Views262 file
    Read More
  10. 카메라는 역시 캐논이지

    전자제품 버리는 곳을 지나가다가 애기가 선풍기를 발견하고, 저기에 버려진 선풍...
    Date2024.04.01 지름, 득템 By낄낄 Reply9 Views338 file
    Read More
  11. 닛코 여행기(2)

      아침이 밝았습니다. 이날은 하루종일 맑았습니다. 전날에도 이랬으면 좋았을 ...
    Date2024.04.01 풍경, 여행 By아스트랄로피테쿠스 Reply4 Views187 file
    Read More
  12. 2024년 3월 창경궁 출...

                      오랜만에 출사를 나왔습니다.  AA건전지 8개가 들어가는 20살...
    Date2024.03.31 풍경, 여행 By필립 Reply1 Views149 file
    Read More
  13. 3월 마지막 날

                                                                                ...
    Date2024.03.31 풍경, 여행 ByMr.10% Reply1 Views171 file
    Read More
  14. 그리고 이어지는

    5박 6일 일본 여행기, 하지마루욧   호주 여행 자체는 제 의사와 별 상관 없이 갔...
    Date2024.03.30 풍경, 여행 By아스트랄로피테쿠스 Reply1 Views383 file
    Read More
  15. 어머니 모시고 다녀온 ...

      마지막날인 토요일의 주 일정은 탬보린 마운틴. 주말에 산이냐 바다냐는 사촌 ...
    Date2024.03.29 풍경, 여행 By아스트랄로피테쿠스 Reply5 Views260 file
    Read More
  16. 대충 컴퓨존 용산점 고...

    이거 찍어 올리는 의미가 있나 싶긴한데 기왕 2시간 기다리는 동안 할 게 없어서...
    Date2024.03.29 시스템, 아이템 Bytitle: 야행성skyknight Reply6 Views527 file
    Read More
  17. 귀여운 레서판다 보고...

    서울대공원에 원래 있던 레서판다 부부는 나이가 많아서 두 마리다 죽었는데 작년...
    Date2024.03.29 풍경, 여행 Bytitle: AI아무개 Reply6 Views328 file
    Read More
  18. 어머니 모시고 다녀온 ...

    3일차. 이날은 우리끼리 바다를 갔다오기로 했습니다.     The Spit Gold Coast. ...
    Date2024.03.28 풍경, 여행 By아스트랄로피테쿠스 Reply0 Views33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1 Next
/ 341

최근 코멘트 30개

더함
AMD
한미마이크로닉스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