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사진 게시판 : 직접 찍은 사진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림이나 스크린샷은 안됩니다. 사진의 비중이 적은 글은 다른 게시판을 사용해 주시고 사진엔 최소한의 설명을 달아 주세요.

일반
2022.05.01 01:27

2022.05.01 용산 + 철도박물관

profile
veritas https://gigglehd.com/gg/12179543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조회 수 436 댓글 7

현재 인천에 있는데요. 시험도 끝났고 시간도 많이 남아서 잠깐 서울 좀 돌아다니면서 관광명소 찾다가 들르게 된 곳입니다.

 

텰뜨ㅍ.. 아니 철도 동호인이 아니라서 잘 모르겠는데요. 왜 1호선에 정신나간 사람들이 많... 아니 구로에서부터 두갈래로 분기될까, 구로-인천이나 구로-신창 중 하나를 아예 다른 열차로 분리해서 운행하면 될텐데 왜 굳이 1호선에 묶어놨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똑같은 1호선인데 가는 곳은 두 곳이니까 헷갈리잖아요. 헷갈린다라는 단어가 참 별거 아닌것 같아 보이지만, 사용자 친화성에서 적지 않은 점수를 깎아먹음을 의미합니다. 인천 처음 가던날 1호선이면 다 똑같지 하면서 신창행 타고 두시간동안 신나게 기다리다 GG친 적이 있어서요. 

 

아무튼 간에 인천지역에서 의왕시를 전철을 통해 방문하려면 1호선 서울 청량리 방면 열차를 타서 구로에서 내린 뒤 다시 1호선 신창행 열차를 타고 가야 합니다. 전 용산까지 같이 방문했기에 그냥 용산에서 바로 탔긴 했는데, 아무래도 서울생활에 익숙치 못한 관광객 분들이라면 헷갈리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image.png

 

처음에는 용산을 잠깐 들렀네요. 죽은자식 부랄만지는.. 이 아니라, 부랄튼... 아니 사이클링 컴퓨터 브랜드 중에 브라이튼이라는 회사가 있습니다. 여기서도 몇번 소개했겠지만 간단하게 말해서 자전거용 GPS라고 보면 되는데, 페달 얼마나 열심히 밟는지 등등을 실시간으로 표시해주는 제품이라고 보시면 되겠읍니다. 자갤러들은 부랄튼이라고 부르더라구요. 휴대폰을 쓰면 시인성, 기능 및 내구성에서 적지 않은 문제가 발생하므로 라이딩 좀 한다면 이런 물건에 눈독들이게 되고, 그렇게 지갑이 점점 털려나가게 되죠. 장품인데도 전기능 정상동작하고 그러면서도 상상 이상으로 저렴하길래 자전거 손뗀지 오래임에도 불구하고 데려왔습니다. 

 

자갤에서 부랄튼이라고 자주 불려지구요, 대만 회사 제품이고 직구가 저렴하면서도 가X처럼 이상한데서 수입품 유저와 정식수입품 유저를 차별하는 행태를 보이지 않기 때문에, 보통 직구해서 많이 씁니다. 그런 만큼 고장이 나면 수리하기가 힘든데, 특히 제가 부푼 배터리와 부러진 마운트 부분을 핑계로 저렴하게 얻어온 플래그십 모델 860의 경우에는 배터리가 3선짜리이고 백패널을 알리에서 따로 못 구하는데다가 나사도 T5 규격입니다. 수리에 골치가 아프고, 매핑 가능한 미니 핸드핼드 GPS가 수중에 없으므로 잠깐 이걸 쓴다는 생각으로 고쳤습니다.

 

똑 부러져서 매우 커다란 Glorious Hole이 생긴 백패널은 그냥 퍼티로 때워서 가방에 묶어 다니고 있고, 배터리는 용산 태극전기에서 수리했습니다. 3선짜리 배터리 + 안드로이드 기기 조합인 만큼 배터리의 보호회로를 그대로 사용하는 편이 좋아 반강제적으로 리필을 결정했고, 용산의 배터리 업체 두곳을 또 방문해 봤는데도 원래 용량만큼 큰 용량의 배터리가 없어서 그냥 좀 작은 용량의 배터리로 리필했습니다. 가격은 15,000원. 공임비 포함해서요. 굉장히 저렴합니다. 

 

image.png

 

잘 동작합니다. 옆에꺼 가민 몬테라랑 비교하면 성능이 진짜 졸라 처참한데요. 심지어 10년 전에 나온 동일한 사이클링 컴퓨터 모델인 가민 810도 저렇게 끊기지는 않습니다. 사실 가민이 GPS 기술로는 최고봉이라, 몇년동안 가민 GPS만 봐오다가 저런걸 보면 자연스럽게 느끼게 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폰 GPS도 비슷하게 모양이라, 저건 진짜 들고 다니는 의미 자체가 없습니다. 본목적인 사이클링 컴퓨터 용도로도 그닥인게, GPS의 정확도는 그렇다 치고 안드로이드 OS 짱깨식 커스텀 해놓고 초저전력 CPU 대충 박아둔거라 동작속도가 답이 없습니다. 어디까지나 가성비로만 쓰는 제품입니다. 그나마 QZSS + Beidou 위성 수신 가능한건 좋지만, 그건 최근에 나오는 가민제 멀티밴드 리시버에서도 다 되는 기능이라. 이건 취향좀 타겠지만, 최소한 디자인 하나만큼은 가민보다 이쁘네용. 

 

수리 이후 배터리 타임이 약 6-7시간 정도 가는거같은데, 확실히 부족합니다. 근데 방법이 딱히 없어서요. 그냥 참고 써야죠. 사실 브라이튼 자체가 성능으로 쓰는게 아니라서 말이죠. 이렇게 쓰면서 생각해본건데, 저 정도 사이즈가 핸드헬드 GPS로 쓰기에 딱 적합하다고 생각했네요. 물론 버튼 위치 좀 옮기고 베젤을 더 줄여야겠지만. 근데 아직 저런 형태의 핸드헬드 GPS가 세상에 없어요. 덕분에 여행 관련된건 전부 Foretrex 601 가방에 박고다니면서 기록하고 있습니다. 파란색 Etrex 10은 더럽게 두꺼우면서 건전지를 쓰는데 배터리 타임도 영 거지같고.. 성능이나 기능이나 그저 쓰레기 그 자체였던데다가.. 이제 제 수중에 없네요.

 

GPS 기기에 관심을 가지고 이쪽이 취미의 일종이 된지도 꽤 지났는데, 아무래도 여행과 라이딩을 좋아하고 기록으로 남기는 일을 중요시 여기다 보니 자연스럽게 이쪽에 관심이 많아진 것도 있지만, 사실 그냥 기기에 표시되는 값을 보고만 있어도 재밌어요. 내가 지금까지 어디로 왔는지, 어디를 갈 지, 얼마나 이동하고 있으며 지금의 속도는 몇인지. 21세기 스마트폰 시대라면 이 모든 정보들은 폰으로도 쉽게 확인할 수 있지만, 갤럭시 S22의 배터리 용량은 음악만 켜놓기에도 부족합니다. 그거 따지기 전에 20세기엔 그렇게 정밀한 gps가 없었는데?

 

가민 피닉스 5S 플러스 배터리도 좀 갈아달라고 했는데 저런 배터리는 아예 재고가 없다네요. 가민 천호점에 전화해서 동일모델 리퍼비용 21만원 확인하고, T5 스크류 사와서 직접 교환하려고 벼르는 중입니다. 신품가 100만원짜리 시계를 완전 새걸로 리퍼하는게 21만원이면 싼거긴 하지만, 지금껄 팔고 21만원을 더하면 중고로 피닉스 6을 살 가격이 되므로 합리적인 선택은 아니죠.

 

기왕 간거 센서 클리닝도 할 겸 소니 서비스도 들렀네요. 가서 SLK1i 오디오용 리모컨 있냐 몰어봣더니 없답니다. 직원피셜 오디오는 다기능 리모컨 하나로 이것저것 제어하는게 안된답니다. 결국 그건 못사고 돌아왓슴다.

 

DSC05476.JPG

 

신창행 열차를 타고 의왕역에서 내립니다. 의왕시가 그렇게 큰 도시는 아닌 듯. \

 

사실 제가 박물관에 가고싶다 하면 보통 컴퓨터 및 전자 박물관류일겁니다. 전 그런게 너무 좋아서요. 감성도 감성이지만, 그 당시 온갖 workarounds를 동원하여 힘겹게 구현하여 자랑하던 기능들이 지금 시점에서는 매우 당연한 기능이라는 사실이 정말 신기하거든요. 근데 정작 그런 곳은 아직 못 찾아서 가본적이 없는데, 수도권 전철로 접근 가능한 곳에 있다면 아무곳이나 추천 부탁드립니다. 진짜 방문해 보고 싶어 미치겠으니까요.

 

근데 왜 갑자기 철도박물관이냐 하면, 사실 여기도 평소에 가 보고 싶었던 곳 중 하나였거든요. 전 지금까지 철도 동호인들이 대체 왜 철도에 관심이 많은지 전혀 이해를 못 했었습니다. 남자가 일반적으로 좋아하는 교통계열 취미인 자동차나 오토바이는 본인이 그걸 안 좋아하더라도 최소한 이게 어떤 면에서 멋있고 재밌는지는 한번에 와닿는데, 철도는 사실 그런게 잘 안 와닿는다는 점이 사실이죠. 그니까 즉 그저 레일을 따라 정속도로 달려서 정시에 멈추는, 매우 편리하긴 하지만 재미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교통수단인데 대체 여기에 왜 열광하는가? 같은 의문점 같은 게 끊임없이 제기된다는 말이죠. 뭐 v모 회원처럼 맨살을 까고 초고속으로 질주하는 전동킥보드라던지 험지에서 내리꽂으면서 점프하는 MTB라던지 꼭 이런 이상한데 빠져살면서 1년에 몇번씩 무릎 갈아먹는것보단 훨씬 나을지도?

 

그런데 본인이 이제 수도권 광역전철에 접근 가능한 범위에 거주하게 되면서, 광역전철 시스템에 대해 어느 정도 숙지해야 할 필요성이 생겼습니다. 신창행 열차를 타고 왜 인천에 안가는지 묻는 실수는 한 번도 과하기 때문이죠. 뭐 그런거도 있고, 서울이 1년에 한번 냄새 맡을까 말까였던 지방충 시절에는 얼씨구야 노래 나오면서 이번역은 용산 용산역입니다 내리실문은 왼쪽입니다 ITX인지 KTX인지 뭐시기 어쩌고 갈아타실 분은 어디로 가라 해도 뭐가 뭔지 잘 몰랐는데, 서울을 자주 여행하고 서울에 대해 긍정적인 추억이 생기기 시작하니까 자연스럽게 관심이 생기게 되더군요. 게다가 무전여행을 좋아하다 보니 전철은 싫어도 타야만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철도에 어느정도 관심이 생기긴 했습니다. 물론 자칭 철도 동호인이라고 하는 사람들과는 거리를 두고 싶은 것이 사실이죠. 모든 분들이 그렇다고 생각하는 것은 절대로 아니지만... 이른바 S차다 나이스로 대변되는 이른바 악성 철도 동호인들도 있고............ 무엇보다도 제가 현재 철도에 관심이 생기는 이유와 구체적으로 어디어디에 관심이 있냐에 대해서도 그들과는 크게 차이나기 때문에, 철도 동호인이라고 칭해야 하나? 도 잘 모르겠습니다. 쉽게 설명해서 기차를 좋아하는 것과 기차여행을 좋아하는 것은 다르죠?

 

DSC05486.JPG

 

철도박물관에 가는 것조차 일입니다. 킹무갓키에도 서술된 부분이긴 한데,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문제죠. 그래도 나름대로 의왕시의 큰 랜드마크 중 하나인데 표지판도 부실하고, 네비가 찾아줬지만 어디로 들어가야 하는지도 몰라서 박물관 주변을 한바퀴 돌아 그제서야 갈 수 있었습니다.

 
DSC05493.JPG

 

DSC05494.JPG

 

DSC05496.JPG

 

DSC05498.JPG

 

DSC05502.JPG

 

DSC05512.JPG

 

DSC05532.JPG

 

DSC05534.JPG

 

DSC05535.JPG

 

DSC05545.JPG

 

DSC05554.JPG

 

DSC05567.JPG

 

DSC05530.JPG

 

DSC05549.JPG

 

DSC05550.JPG

 
잼민이들이 많이 왔습니다. 차라리 금요일날 갈걸 그랬나? 하는 후회도 되고. 시끄러운건 이어폰으로 해결되지만 평화로운 관람과 사진 촬영에 방해가 된다는 점은 사실이니까요. 금요일날도 시간 많았는데...
 
우선 한국 철도의 역사를 볼 수 있습니다. 철도라는 교통수단은 역사가 길죠. 당장 증기기관차를 쓰던 시절로 올라가면 거의 19세기니까. 20세기도 안살아본 사람이 19세기의 기술로 무려 60km/h를 달렸다는 소리를 들으니 신기합니다만, 기술의 발전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빠르죠. 증기기관차의 특징이 아무래도 고출력을 낼려면 필연적으로 부피가 커지고 무거워질 수밖에 없는데, 당시 포장도 똑바로 안된 도로에서 그 무거운 증기기관차량을 굴리기는 살짝 무리가 있었을 겁니다. 그리하여 기존에 말을 사용해서 끌던 선로에 증기기관차를 올리려는 시도가 이후 증기기관차가 되었다고 하네요.
 
20세기부터는 전철이 등장합니다. 전기로 움직이는 열차죠. 80-90년대부터는 고속철도가 등장합니다. 한국에서는 2004년 KTX가 처음으로 개통되었지만 프랑스와 일본에서는 이미 TGV와 신칸센을 굴리고 있었습니다. 한국의 KTX는 알스톰의 TGV 기술을 빌려서 자체개발한 것이죠. 그리하여 21세기 현재에는 시속 400km 이상으로 움직이는 열차가 테스트 중에 있습니다. 2007년 TGV는 이미 기존의 고속열차로 시속 500km 이상의 최고속도 기록을 뽑은 적이 있고, 한국에서는 HEMU-430X라는 이름으로 기존의 KTX보다 더 빠르게 달리는 열차를 연구하고 있다고 합니다. 뭐 그래봐야 선로와 주변 환경이 따라줘야 그 속도로 영업이 가능하겠지만. GPS 기기를 들고 강릉선 KTX를 타본 본인의 경험에 따르면, 최고속도 250km/h 이상 안올라가던데요 뭘.  뭐 다 알겠고 전 무궁화호나 타고싶습니다. 시간은 오래걸리지만 제 KTX에 대한 경험은 사실 별로 좋지 못했거든요. 의자도 좁고 불편하고 사람도 버글거리는데 가격도 비싸서요.
 
철도 디오라마가 있긴 했는데, 그걸 보진 못했습니다. 해설도 안하고 있고, 그리고 철도박물관인 만큼 열차가 어떻게 구동되는지에 대한 이론적인 설명과 열차를 제어하는 시스템에 대한 해설이 있었으면 하는 소소한 바램이 있지만, 박물관이 30년 전 그대로라는 설명은 곧 이 박물관이 개선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사실을 의미합니다.

 

 

갔다와서 안산까지 갈려고 했지만 철도박물관 정문 바로 앞에서 잼민이 + 크루즈 컨트롤 오작동 덕분에 정문앞에서 한바퀴를 신나게 굴러서, 결국 안산에는 못가고 빠꾸쳤읍니다. 의왕시 하나로마트 직원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image.png

 

간석역입니다. 경사로에 세 칸짜리 계단은 대체 왜 만들어 둔거죠? 요새 장애인 이동권 관련해서 논란이 많긴 한데, 정치적인 이야기랑은 별개로 이런 디자인은 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이럴려면 경사로를 대체 왜 만들어 둔건지, 그냥 계단과 실질적인 차이가 없게 되네요. 경사로라는게 장애인들만 쓰라고 만들어 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은 즉 이 요상한 구조로 인해 불편함을 겪는 사람의 수가 예상 이상이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 profile
    낄낄 2022.05.01 02:33
    증기기관차 말고 8, 90년대 기차는 다시 보고 싶군요
  • profile
    임시닉네임      미나토 유키나 사랑해, 은서 너도 / SM-F700U1/DS and F700N, A1303←부품용구함 2022.05.02 01:54
    흥미롭게 봤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1. 구로역-인천역이 경인선 구간이고, 이용자 편의 및 혼잡도 감소를 위하여 구로역 이북도 직결 운행합니다. 구로 이남행 열차는 신도림/구로역에서 안내방송을 여러 번 하나, 첫 이용객은 혼동하기 쉽지요.
    2. 다 그런 것은 아니나, 철도도 기계라서 좋아한다는 사람이 있더군요.
    3. 휴대폰 좋아하는 사람들이 하드웨어/소프트웨어/통신방식/MVNO/성지방문구입 등으로 나눌 수 있듯, 철도 동호인도 마찬가지라 봅니다.
    4. 지도 켜서 위치 봤습니다. 아... 말이 안 나옵니다. 초행길이면 가기 힘들겠네요.
    5. 강릉선 KTX는 준고속열차로 운영합니다. KTX 좌석이 좁고 불편한 건 맞습니다. 개인적으로 ITX-새마을이 훨씬 낫습니다.
    6. 역시나. 철도박물관 개선 의지는 없군요.
    7. 간석역 계단은 걸려 넘어지기 참 좋네요. 경사를 완만하게 주는 게 귀찮아서였을까요?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2.05.02 02:06
    안녕하세요 오랜만입니다

    초행길인데다가 표지판도 부실합니다만, 박물관의 내용 자체는 좋습니다. 철도 동호인이 아니더라도 열차 역사가 궁금하다면 방문할 만한 가치가 있는 곳은 맞습니다.

    그럼 경인선이 깔린 구로~인천행이 이북행 열차이고 신창행이 이남행이 되는 것이겠군요. 하긴 1호선 서울쪽 영역은 이용객이 아주 많고 이남 이북행 모두 서울에서는 같은 선로로 들어가는 만큼, 별도로 경인선과 이남행 열차를 분리하는 것보다 1호선 하나로 통합하여 서울쪽을 경유하는 열차 수를 늘리는게 더 유리하다는 결론이 나오네요. 감사합니다.

    좀 애매하긴 한데 요새 열차 관련 지식에 관심이 많이 들더군요ㅡ 아무래도 자주 타다보니까 더 알아보고 싶다고 해야하나.. 무궁화호는 어떤가요? 강릉 살때 강릉~동해 무궁화호를 타보긴 했는데 좌석도 넓고 사람도 많이 없어서 편하긴 했는데 ktx랑 비교하면 글쎄..
  • profile
    임시닉네임      미나토 유키나 사랑해, 은서 너도 / SM-F700U1/DS and F700N, A1303←부품용구함 2022.05.02 03:07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소요산 방면을 이북, 인천/신창 방면을 이남으로 생각하고 댓글 작성하였습니다.
    맞습니다. 상당한 구로-청량리 이용객을 위해 구로 이북은 통합하고 이남은 분리하는 것입니다.
    무궁화호 객차는 낡았고, 계속 폐차 중이며 곧 사라질 운명입니다. 일반인들에게는 5천 원 내외 초단거리거나 환승으로 단거리 이용, 대체제 없는 경우 아니면 추천하지 않습니다.
  • profile
    title: 헤으응TundraMC      자타공인 암드사랑 TundraMC/애자락=MSI/난독증/무슨무슨 죄로 AMD 불매합니다 2022.05.02 10:56
    와! 20세기 차량 아시는구나!
  • ?
    leesoo      raysoda.com/user/leesoo 2022.05.02 17:36
    열차고 뭐고 딱히 잘 아는건 아닌데 글읽는건 재밌네요. 관심거리가 아닌 사람도 흥미롭게 읽히도록 글을 잘쓰시는듯 합니다. 잘봤어요.
  • profile
    celinger      AMD Harder Faster Fire??? 2022.05.03 13:30
    마지막의 계단은 설계미스이거나 시공 때 미스난 것 같아 보입니다. 경사가 끝나는 곳에서 높낮이가 차이가 나서 급하게 저리 수정한 것일 수도 있는데... 저 계단도 높이가 같지 않다보니 자칫 구를 수도 있겠네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1. 2022.05.01 용산 + 철...

    현재 인천에 있는데요. 시험도 끝났고 시간도 많이 남아서 잠깐 서울 좀 돌아다니...
    Date2022.05.01 일반 Byveritas Reply7 Views436 file
    Read More
  2. 먀먀먀님의 사운드블래...

          구성품도 다 있고 좋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잘 쓰겠습니다~
    Date2022.05.01 지름, 득템 Bytitle: AMD라데온HD6950 Reply4 Views217 file
    Read More
  3. 한밤의 다산생태공원

            요즘 자꾸 마음이 밍숭생숭 해서 야간 드라이브를 가게 되네요.   고민...
    Date2022.04.30 풍경, 여행 By뚜찌`zXie Reply6 Views212 file
    Read More
  4. [사진/여행] 220429 무...

    꽤 오랜만에 무궁화호를 탔더니, 역에서 출발하자마자 나왔던 "열차 안에서 음식...
    Date2022.04.29 풍경, 여행 By임시닉네임 Reply6 Views903 file
    Read More
  5. [사진/여행] 220427 수...

    SM-N910V / S5K2P2   안산에서 잘 자고, 오전에 할 일 하고 귀가 전 수원역 들러 ...
    Date2022.04.27 풍경, 여행 By임시닉네임 Reply8 Views338 file
    Read More
  6. [사진/여행] 220426 안...

    SM-N910V / S5K2P2   경기 남부에 일찍 갈 일이 있어 반월공단 다니는 친구에게 ...
    Date2022.04.26 풍경, 여행 By임시닉네임 Reply5 Views303 file
    Read More
  7. 이제 여름

      이제 여름이 오려나 봅니다 ㅎ   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ㅋㅋ       트...
    Date2022.04.26 풍경, 여행 Bytitle: 폭8치달 Reply1 Views175 file
    Read More
  8. MSI 장패드 수령 신고

    낄댄께서 하사해주신 장패드 수령했습니다. 누추하지만 책상샷 공개합니다. 이런 ...
    Date2022.04.25 지름, 득템 Bytitle: 헤으응세라프 Reply3 Views293 file
    Read More
  9. 저도 하동 사진

    벌써 5년 전이네요.   가을에 하동 평사리 오토캠핑장에 갔었는데   그동안 다닌 ...
    Date2022.04.25 풍경, 여행 By진외자 Reply6 Views275 file
    Read More
  10. 하동 - 흐린 날

    하동 평사리 공원 여기가 글라이딩 명소인가 봅니다 날씨가 적당히 흐려서 정말 ...
    Date2022.04.24 풍경, 여행 ByM16 Reply3 Views168 file
    Read More
  11. My New Gear

    한가한 주말 갑자기 택배가 왔습니다.     너굴맨 므시 장패드가 왔네요. 포장을 ...
    Date2022.04.23 일반 ByKoasing Reply3 Views562 file
    Read More
  12. 과거의 영광

      썬 마이크로시스템즈가 만든 워크스테이션입니다.   전 이 물건을 딱히 만져본...
    Date2022.04.23 시스템, 아이템 Bytitle: ArmT.Volt_45 Reply18 Views711 file
    Read More
  13. 키 - 보드 사진

      사용기에 나왔던 키보드 입니다   옆모습이 많이 안보였던거 같아서   비키 스...
    Date2022.04.23 시스템, 아이템 By포도맛계란 Reply8 Views449 file
    Read More
  14. 시골풍경.

                이번에 순창 내려와서 아침일찍 고사리따러 산타고. 두릅도따고 이...
    Date2022.04.23 풍경, 여행 Bytitle: 민트초코노코나 Reply2 Views131 file
    Read More
  15. 수엠부 인도 요리 세트

                                                                        오늘은 ...
    Date2022.04.23 고기(음식) Bytitle: 가난한유니 Reply9 Views327 file
    Read More
  16. 크게 지면 먹는 삼겹살은?

              대패삼겹살에 볶음밥은 진리입니당
    Date2022.04.21 고기(음식) Bytitle: 몰?루헤으응 Reply11 Views731 file
    Read More
  17. 민들레

                  애들이 꽃이고 씨앗이고 다 바닥에서 굴러다녀요..
    Date2022.04.20 동물, 식물 Bytitle: 야행성skyknight Reply2 Views199 file
    Read More
  18. 봄빛

    봄빛 갤럭시 S20 FE, 광각 무보정   숲속을 채우는 봄햇살 향긋히 풍기는 봄내음
    Date2022.04.20 풍경, 여행 Byleesoo Reply8 Views21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98 Next
/ 298

최근 코멘트 30개

MSI 코리아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AMD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