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생활 / 가젯 / 테크 : 가전 제품, 멀티미디어, 각종 IT 기기와 여기에 관련된 기술의 이야기, 소식, 테스트, 정보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디지털 뉴스 / 구 하드웨어 포럼 / 구 모바일 포럼 / 구 뉴스 리포트 / 구 특집과 정보 / 구 스페셜 게시판 바로가기

Extra Form
참고/링크 https://gigglehd.com/gg/soft/7923127#comment_7925250

 

2017091013023769867_1.jpg

 

 

 

https://gigglehd.com/gg/soft/7923127#comment_7925250

 

아래 사건들은 윗 소식글에서 시작이 되었습니다. 구글플레이 뮤직이 이제 장사 안한다. 돈되는 유투브뮤직으로 다 갈거임. 그래서 플레이뮤직은 10월에 스밍이 닫히고.. 12월에는 라이브러리까지 싹 밀어버린다는 그런 충격적인 뉴스였습니다. 저는 할 말을 잃었습니다... 아니 한국에서 그 구글 플레이 뮤직 그거 도대체 누가 쓰냐 다 멜론벅스로 스밍듣거나 아니면 아예 FLAC 넣어다니지.. 헌데 저는 100기가 넘게 처박아 놓고 필요할 때마다 적당히 꺼내듣는 방식이었거든요 아이고 망했써요

 

사실 저는 구글 플레이 뮤직을 베타때부터 써 온 골수 유저입니다. 이게 10년도 더 전에 구글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개인소유의 음원을 구글서버에 올려놓으면 보란듯이 스트리밍으로 쏴줄게 ㅇㅇ 공짜로 ㅇㅇ 2만개까지 ㅇㅇ> 라는 실로 놀라운 컨셉의 서비스였습니다. 아니 공짜란 말이지? 물론 그러다가 그 옆에 우리가 유통하는 음원도 하나씩 사고 그러면 좋겠네 하는 것이 개발당시 구글의 희망이었지만요..

 

당대 개발자들 포럼에서 본 건이 주목받았던 것이.. 아닌게 아니라 그때 스마트폰은 저장용량이 8기가 16기가 그러고 있을 때였고.. HDD들어가는 아이팟은 되어줘야 80기가야 120기가야 하면서 세상 자랑을 할 수 있던 그런 시대였으니까요. 저는 그때 모토로라의 가성비 SKT 스마트폰을 썼었는데요.. 외장메모리칩을 크고 비싼 걸로 꽂아놓아도 음원파일들을 마음껏 채우다 보면 아니 사진 찍을 공간이 없어서.. 촬영 많으면 밖에서 로컬 음원파일을 허겁지겁 지워대고 하던 기억이 있습니다. (멜론벅스 이런거 쓰면 좋았겠지만 하하 그때는 말이죠 하하)

 

아니 그런 중에 이렇게 음원 스트리밍에 무제한 라이브러리 업로드를 받아주는 서비스라니 세상에 말이죠. 구글 리더, 구글 포토와 함께 이 구글 뮤직은 아니 구글 니네 땅파서 장사하나 질문하게 만드는 서비스였습니다. 용량의 제한은 없고, 그냥 곡 수에만 20000개 리미트가 있었는데요.. (이것도 향후 5만개로 상향) 제가 20년 이상 걸려서 열심히 모은 값이 1만6천여개 정도였으니 개인 사용자 입장에서 사실상 한계는 없다고 봐야겠죠.

 

다만 이러한 <개인소유 음원의 서버업로드와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는 법적으로는 미국내에서만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그도 그러할 것이 미국법이 적용되지 않는 곳에 대해서는 저작권법이라든가 해서 법률적으로 정리가 전혀 아니되어있는 상황이었거든요. 그래서 한국에서는 서비스가 되지도 않았고. 사실은 서비스 가입도 제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얼리어답터들은 VPN으로 일단 가입만 제대로 뚫어 놓으면 실제 스트리밍으로 사용하는 위치는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알아내었고. 저 또한 그렇게 가입을 했습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에 APK 설치하는 것은 뭐 일도 아니고요. PC에서도 웹브라우저 등을 통해서 접근과 활용이 굉장히 손쉬웠습니다.

 

그리고 더욱 매력적인 것은 이게 컴퓨터 여러대, 휴대폰 여러대에서 묻지마 동시접속이 충실히 가능했다는 점이었습니다. 모바일에서, 데스크탑에서, 회사에서 집에서 동일한 나만의 뮤직 스트리밍을 쓸 수 있는데 그런데 공짜라니요.. 이런 무제한적인 접근 때문에 (아이디 공유하면 모두가 공짜 ㅋㅋ) 문제가 생긴 관계로 향후에는 ID당 재생가능기기 5개 한정 인증으로 제한을 걸게 됩니다. 

 

20200809_193204.jpg

 

업로드는 웹에서도 적당히 가능하지만 이런 전용 업로드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여기에 폴더(하위폴더까지 자동으로 읽어줘요)를 지정해 주면 그냥 묻지마 업로드가 잘 됩니다. 오케이 누르면 트레이에 숨어가지고서는 밤새 알아서 업로드를 해 줍니다. 속도도 준수하고요. 업로드된 음원들은 ID태그에 기반해서 라이브러리 셋팅이 되어서 서버 속 나의 계정에 이쁘게 저장이 됩니다. 이 업로드 프로그램이 정말 기능이 좋았던 거 같아요. 하드에 들어있던 앨범 수십수백개를 업로드 걸어놓고서 출근하던 기억이 있습니다.

 

20200809_193838.jpg

 

 

그리고 휴대폰 어플리케이션에서는. 스트리밍된 음원들의 캐싱 개념과 함께, 사용자가 지정하는 특정 앨범, 사용자가 좋아요를 누른 곡, 사용자가 만든 플레이리스트 등을 아예 로컬에 미리 다운로드 받게 하는 기능까지 있습니다. 게다가 스밍의 음질, 다운로드 음질, 다운로드 파일 용량 관리 등등 UI적인 부분에서도 부족함이 없었죠. 음원유통사 광고가 없다는 것도 장점이고요. 완성도가 참 괜찮은 구글 공식 앱이었습니다. 그리고 누차 강조하지만 이 모든 것들이 무료로 지원되는 서비스라는 것이 참 대단했습니다. 한참 나중에는 무려 아이폰 앱스토어에도 공식 앱이 올라오기도 했어요. (아이폰 구글 뮤직은 요즘 들어서 그나마 쓸만해졌어요)

 

 

20200809_200051.jpg

 

20200809_200109.jpg

 

그래서 저는 지난 10여년간 이 서비스를 참 잘 썼습니다.. 앨범갯수 1790여개, 곡 갯수로는 1만6천여곡, 라이브러리 용량은 100기가 이상. 참 열심히도 썼다 싶습니다. 100기가 저거 다 들고 다닐 수는 없잖아요. 그래서 서버에 넣고 원할때 원하는 곡 찾아듣는 건 정말 호사였습니다. 그리고 10여년 동안 라이브러리가 쌓이다 보니 실제 음원자료의 정리와 보존에서 더 큰 의미가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게 100기가 하면 클라우드 개념에서도 사실 적은 용량은 아닌데요. 뭐 이게 그대로 구글 서버 용량을 차지하느냐 하면 그건 당연히 아니고요.. 구글 뮤직 저 혼자 쓰는 거 아니니까.. ID태그와 MD5해시 등을 통해서 실제 중복되는 파일은 서버에 위치시키지를 않습니다. 모든 클라우드의 기본인 개념이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파일서버에 있어 중복되는 파일들은 항상 있을 수 밖에 없는 거겠지만요)

 

이 구글 뮤직이 다 좋은데 정말 좋은데 서비스 공급자 입장에서는 참 돈이 아니 되었습니다. 서버비용 대역폭비용은 부담이 되는데. 전세계는 커녕 미국 내에서도 크게 수익이 좋은 서비스가 아니었습니다. 그래도 일본까지는 진출해서 무어라 해보려 했는데 결론적으로 잘 안되었죠. 서비스하는 아티스트도 확 좀 늘려보고, 크롬캐스트 연동도 해보고, 뮤직비디오 연결서비스 같은 것도 해보고, 라디오 스트리밍 기능도 넣고, 팟캐스트 기능도 넣어보고... 좌우간 수익을 좀 내볼려고 지난 10년간 이런저런 시도를 했는데요. 그냥 다 잘 안되었습니다. 반면 유투브는 세상 온갖 삼라만상이 다 들어있는 그런 곳으로 완벽히 성장했죠. 이제 사람들은 유투브에서 뮤직비됴를 틀어놓는 것으로 음악을 듣습니다. 그렇게 되었습니다. 모바일에서 유투브 백그라운드 실행만 된다면 당신은 세상을 가질 수가 있는 거죠.

 

그래서 구글은 사업정체성도 애매하고 수익은 시원찮은데 저같은 고인물 체리피커들만 드글거리는 이 서비스를 보란듯이 때려치고.. 효자상품 유투브를 채널로 하는 음원유통사업에 집중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서비스는 올해 내 폐쇄한다는 카운트다운이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20200809_190225.jpg

 

그래서 저는 비통한 심정을 뒤로 하고 라이브러리를 백업하려 했습니다. 사실 그간 공짜로 잘 쓴거죠. 이제는 NAS에 파일 올려놓고 대충 들으면 되는 건가 하는 그런 생각을 했는데요. 파일도 파일이지만 10년간 경험치 쌓인 라이브러리가 없어진다는 것이 사실 충격과 공포입니다. 신보는 앨범 단위로 업로드해서 좀 듣다가 괜찮다 싶은 트랙은 좋아요 같은걸 눌러주는데 그것만 해도 몇천곡 되거든요. 물론 유투브뮤직으로 이전해놓긴 했지만 저는 그 서비스를 쓸 생각이 별로 없으니.. 암튼 고민은 있다가 하고 먼저 저 라이브러리들을 로컬에 다운로드를 해야겠죠.

 

20200809_201720.jpg

 

 

 

 

120기가의 자료는 58개의 2기가짜리 파일이 되어서 돌아왔습니다. 저 링크를 눌러서 다운로드를 받으면 되는 건가. 내가 이럴 줄 알고 지난 겨울에 진즉 기가인터넷을 신청했던 걸까.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지 말입니다. 

 

20200809_191641.jpg

 

 

그렇게 신나게 다운로드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다행히 생각보다 속도가 좋더라고요. 

 

20200809_191612.jpg

 

는 어림도 없지 ㅋㅋㅋ 

 

 

 

아 뭔가 회선에 노이즈가 끼었나.. 싶어서 여러번 다시 해 보았지만 비슷했습니다. 일정 속도로 일정 용량 이상 넘어가면 뭔가 에러가 생기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라이브러리 백업을 포기했습니다 ㅋㅋㅋ 이제는 그만 놓아줄때도 된 거 같기도 하고요. 

 

 

구글은 실제 사용자가 얼마나 되던 간에 생각보다 서비스를 잘 접습니다. (주제문이라 강조합니다) RSS 구독서비스의 바이블이라 불리우던 구글 리더는 그렇게 사용자가 많았는데도 과감히 접었지요. 구글 피카사도 구글 포토 나오면서 접어버렸고요 (구글 피카사 3.0 프로그램은 웹사무용으로는 진리였습니다. 써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그거 어도비 라이트룸하고 기본개념이 같아요. 더욱 쉽고요.. 그래서 공식홈은 날라갔지만 지금도 다운로드 링크들이 개인 블로그들에 살아 있슴다). goo.gl 이 단축주소 서비스도 접고.. 암튼 아니다 싶으면 뒤도 돌아보지 않는 손절을 잘 합니다. 근데 기업이란 그런 거죠. 실리콘밸리에 금이나 석유가 나오지 않는 이상 땅파서 장사하기에 서버와 회선은 비용이 있습니다.

 

사실 제가 가장 염려되는 것은 이 구글이 구글 포토를 접어버리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정말 많이들 찍잖아요. 그 중 적지 않은 수가 구글 포토의 무제한 업로드 기능을 활용합니다. 원래 1200만화소로 시작했다가 요즘은 1600만화소로 받아주고 그리고 그보다도 충격적인 것은 사실 동영상 업로드를 받아준다는 것이죠.. 얘들은 땅 파면 NAS 하드디스크가 나오고 그러는 건가. 싶기도 한데. 그러지는 않을 것이고. 수익성이 없는 이 서비스를 전세계 대상으로 신나게 벌이고 있다는 말이니까요. 그래서 언제가 되었던 간에 필요가 없어지면 또 접게 되겠죠. 하지만 어떻게 지금까지는 버티고 있는데 말이죠.

 

그래서 저는 구글 딥마인드 이런 AI들이 전세계 사람들이 구글 포토로 업로드하는 수억의 사진들을 실시간으로 위치정보까지 싹 다 읽어가면서 지구정복 꿈나무로 자라는 그런 생각을 해 봅니다. (약관상 가능하게 되어 있습니다 ㄷㄷㄷ) 그렇게 빅데이터를 열심히 모으면 빅브라더가 되는 거죠. 하지만 그렇다고 당장 지금부터 제가 으윽 구글 극혐 구글 포토 안써 이럴 수는 없겠죠. 이미 늦었거든요... 구글 캘린더, 구글 메일, 구글 포토, 구글 킵, 구글 드라이브.. 없으면 당장 안되는 것만 해도 이 정도입니다. 그렇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통해 저는 이미 개인정보란 개인정보는 모두 구글늼께 몽땅 가져다 바친지 오래고 그 대신 생활의 편리함과 상당한 업무 효율을 얻게 되었거든요.. 현대사회 직장인에게 시간은 곧 돈입니다. 그렇게 인터넷의 악마에게 영혼을 팔고 빠워와 스피드를 얻은 그런 것에 비길지 모르겠습니다. 구글 네이버 마소 같은 2020년대 빅브라더들은 그렇게 저를 참 잘 알고 제가 혹할 만한 적절한 광고를 제시합니다. 제가 그 광고에 털리는 댓가로 구글은 저에게 서비스를 공짜로 쓸 수 있게 해줘요. 하지만 문제는 제가 돈이 없어서 구매력이 없는 거죠 ㅋㅋㅋ 안드로이드폰 사서 쓰는 거랑 유투브 광고 좀 보는 그런거 말고는 이 구글에 10원이라도 줘 본 적이 있나 싶습니다. 그래서 이 서비스들이 언젠가 예고없이 훅 망해도 저는 할 말이 없겠지요. 세상에 공짜는 없으니까요.

 

그래서 어차피 호로록 팔아버린 저의 값싼 영혼 제발 그 서비스라도 계속해 달라는 별 희한한 결론을 내면서.. 이만 두서없는 글 마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들 비조심 물조심 하시고요..

 

 

======================================

 

(며칠 있다 내용 추가합니다!)

 

이 졸문이 기글 대문에 걸리게 된 이후로 많은 사용자께서 댓글을 달아주셨습니다.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한편 댓글 중 인터넷의 현자 집단지성의 상징 쿠클라델 선생님께서

 

아니 자네 그렇게 테이크아웃으로 뻘짓하지 말고 업로드 하던 전용매니저 프로그램으로 다운로드를 받아보게 거기에 그 기능이 있지 않은가.. 

 

라고 말씀해 주셔서 저는 어머나맙소사 하면서 인식의 대전환을 할 수 있었고

 

그 다운로드 기능을 통해 대부분의 라이브러리 파일들을 로컬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었습니다.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전혀 힘들지 않았지 말입니다.

 

역시 끝날때까지는 끝난게 아니었나 봅니다. 

 

쿠클라델 선생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 드리면서 이렇게 기록을 마무리해보려 합니다.

 

모든 기글 식구분들께서 즐거운 음감생활 하시길 바랍니다. 음악만이 나라에서 허락하는 유일한 마약이니까 말입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0.08.09 20:52
    예전에 구글플레이뮤직 사용하다가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하는순간 플레이뮤직에 올려뒀던 노래가 싸그리 날아가버렸던게 생각나네요.
  • ?
    디렉터즈컷 2020.08.09 20:59
    맞아요 1개월 무료 광고 한참 돌릴 때 많이들 가입하셨는데.. 그때 접으신 분들 많았죠
  • profile
    책사랑벌레      아직은 살아있는 회원입니다./사람을 관찰 2020.08.09 21:20
    그래서 저는 구글껄 잘 안쓰는 편입니다.
    rss날아가는 거 보고 안정성에 의문이 생겼었고, 이후로 쓰기가 그렇더라고요.
  • ?
    디렉터즈컷 2020.08.09 21:43
    맞습니다. 헌데 구글 생태계가 이젠 워낙에 풍성헤진 관계로.. 대안을 찾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더리고요. 특히 안드로이드 폰을 쓰는 입장에서는요..
  • profile
    낄낄 2020.08.09 21:45
    "구글은 실제 사용자가 얼마나 되던 간에 생각보다 서비스를 잘 접습니다. "의 폰트 크기를 36px로 키우고 빨간색에 볼드를 넣고 싶군요.

    그래서 구글 서비스를 쓰기가 꺼려지는데 딱히 대안도 없고.. 쓸 때마다 구글에 종속되가는 느낌을 피할 수가 없네요.
  • ?
    디렉터즈컷 2020.08.09 21:51
    조치했습니다 히히
  • ?
    디렉터즈컷 2020.08.09 21:52
    딱히 대안이 없어요.. 구글 아이디 하나면 생태계 안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너무 많습니다 너무.. 그렇다고 완성도 낮은 삼성 생태계에 귀의할 것도 아니고요.. 이제는 그저 구글의 기업적 양심에 기댈 뿐인데 Don't Be evil 삭제한 게 항상 꺼림칙하고 그렇지 말입니다..
  • ?
    dmy01 2020.08.10 08:23
    dont be evil
    dont believ...e?
  • profile
    화수분 2020.08.09 23:07
    라이브러리 백업이라도 하게 해줘야지.. 저건 너무하네요.
  • ?
    포인트 팡팡! 2020.08.09 23:07
    화수분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
    디렉터즈컷 2020.08.10 00:12
    구글 테이크아웃으로 라이브러리 백업은 기능적으로는 하게 해 주는데.. 100기가 넘게 받아가는 건 그쪽 시나리오에 없는 이야기였을까요.. 왜 계속 네트워크 에러가 나는지 말입니다 허허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0.08.09 23:12
    NAS사길 잘했가는 생각이 오늘도 드네요
  • ?
    디렉터즈컷 2020.08.10 00:12
    NAS 좋죠. 다만 1집에 하나씩 있는 그런 물건은 아니라서... 근데 저의 집에는 2테라 NAS가 돌고 있네요 왜죠
  • ?
    Legendof61 2020.08.09 23:55
    이래서 특정 서비스에 종속되면 안됩니다....

    자체 서버의 중요성... NAS의 중요성이죠...
  • ?
    디렉터즈컷 2020.08.10 00:22
    이게 문서나 일정을 많이 쓸수록 결국 구글에 종속되거나 애플에 종속되거나 아니면 아예 마소에 종속되거나 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이메일 캘린더의 동기화부터 슬슬 시작하다가 투두리스트 잡고 클라우드에 작업하던 문서랑 이런저런 자료 넣다가 웹스크랩 자료조사 하는 것 같이 넣고 그리고 사진자료 동기화 걸고 하다보면 어느새 서비스의 노예가 되는데 그 노예가 추노일지 도비일지 아이고 맙소사
  • ?
    Legendof61 2020.08.10 17:37
    전 MS 투두랑 연동 많이 시켜두긴 했습니다만 그 외에는 모두 자체 솔루션입니다.

    원드라이브도 쓰긴 하는데 그것보다는 자체 서버를 더 많이 쓰고요... 아무튼 그렇습니다.
  • profile
    title: 이과a.k.a.QB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면 곧 가고 싶지 않은 곳으로 갈 것이다 2020.08.10 00:04
    저도 베타 할 때 미국 VPN 써서 가입했는데 최근에 유튜브 뮤직로 옮길라는 이야기를 계속 띄우길래 뭔가 했는데 접는다고 해서 ?!?!했습니다. 구글플러스 생각나더라고요
  • ?
    디렉터즈컷 2020.08.10 00:15
    구글 플러스는 정말 사생아였죠.. 재밌는 건 구글뮤직의 음원을 구글플러스에 공유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 구글플러스의 링크를 페이스북으로 보낼 수도 있었는데 그럼 페북에서 어 멀티미디어네 하면서 재생버튼을 만들어 주고 그랬어요. 그렇게 음원을 탈법?공유? 하고 그랬는데.. 뭐 요즘은 유투브 링크 한방에 다 끝나죠..
  • profile
    애플쿠키      2020년 목표는 저금! 또 저금! 2020.08.10 00:20
    저도 이렇게 사라질까봐 지니에서 고음질 음원 돈주고 사서 듣습니다. 하나씩 생긴 노래들 외장하드에 열심히 저장중이에요. ㅎㅎ 나중에는 나스도 사서 쓸 계획입니다. 무엇보다 플레이리스트 만들지 않아도 되니까 너무 좋습니다.
  • ?
    디렉터즈컷 2020.08.10 00:25
    그런데 곡 엄청 많아지면 플레이리스트 있는게 되려 좋지 않나요? 아이폰 쓸 때 아이튠즈 별점 개념이랑 재생빈도 이런 게 정말 좋더라고요. 시간 지나면 영영 안듣는 곡들도 생기게 되고..
  • profile
    애플쿠키      2020년 목표는 저금! 또 저금! 2020.08.10 00:27
    처음부터 계속 들을 노래들만 사는 편이라서 신경은 쓰지 않지만 월별로 구매한 음원들로 분류해 놓았습니다 ㅎㅎ 많아야 30~50곡 아래로 사다보니 아직까진 신경쓰이진 않네요. 많아지면 하루종일 분류 다시 할 수도 있겠습니다. ㅠㅠ 아이튠즈 분류 작업하는거 정말 노가다인데 말이죠...
  • ?
    디렉터즈컷 2020.08.10 00:29
    음원이야 뭐 스밍사이트들에도 있고 다 있는데.. 그 라이브러리 데이터가 날아가는 건 좀 많이 아쉽더라고요. 가수별로 또는 장르별로 또는 나의 별점 뭐 이런 식으로 태그따라 정렬되는 건 매우 좋은 기능 같습니다.

    하지만 구글은 그걸 나에게서 뺴앗아가는 거죠... 잊지 않겠다요
  • profile
    유카 2020.08.10 06:23
    전 음반단위로 듣는편이라 그런지 다른파일처럼 디렉토리 관리가 훨씬 편하더군영.
  • ?
    gurepa 2020.08.10 00:22
    VPN쓰기 귀찮아서 그냥 일본 구글 플레이 뮤직으로 곡 사놓은게 좀 되는데 이렇게 엿을 먹네요
  • ?
    디렉터즈컷 2020.08.10 00:23
    아아... 선생님...
  • ?
    이계인 2020.08.10 01:01
    저도 구글 서비스접는걸 겪어봐서 지금은 구글서비스중엔 문서만 쓰네요
  • ?
    디렉터즈컷 2020.08.11 22:59
    그렇습니다 뒤도 안돌아보는 냉정함을 만날 때마다 구글도 결국 기업이구나 그런 생각을 새삼스럽게 하게 되네요
  • profile
    슬렌네터      Human is just the biological boot loader for A.I. 2020.08.10 01:08
    다른건 다 접어도 유튜브 서비스는 안접을겁니다
  • ?
    디렉터즈컷 2020.08.11 23:00
    구글 최고의 캐시카우 아닌가요. 구글은 망해도 유투브는 안망할 겁니다. 이제는 한국의 카톡처럼 업계 표준이 되어가죠.
  • ?
    쿠클라델 2020.08.10 01:12
    구글 테이크아웃은 백업하는 용량이 클 때 유독 취약합니다...
    업로드 프로그램의 다운로드 탭에 있는 [Download my library] 버튼은 써보셨나요?
  • ?
    디렉터즈컷 2020.08.11 23:04
    존경하옵는 쿠클라델 선생님.

    제가 뮤직매니저 프로그램을 지난 10년간 단 한번도 다운로드 목적으로 사용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아차 싶어서 프로그램을 켜고

    24시간 좀 못되어서 제가 가지고 있던 1만6천여곡의 데이터를 일부 오류파일 빼고 거의 다 다운로드 받을 수 있었습니다.

    선생님 같은 인터넷 현자 숨은고수를 만날 떄마다 저는 집단지성에 대해 다시 한번 긍정하게 됩니다.

    기글에 방문하는 시간 동안 선생님의 닉네임을 잊지 않겠습니다. 로그인 할 때 마다 쿠클라델 만세를 외치겠습니다.

    그럼 무덥고 습한 여름 언제나 건강히 보내시옵고

    선생님의 PC와 댁내 가전 시스템과 안팎으로 사용하시는 서비스에

    언제나 안정과 효율이 가득하기를 진심으로 기도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 ?
    쿠클라델 2020.08.11 23:22
    ?!?!??!?!????!??!?!??!?!!?!!!

    문제가 해결되셨다니 다행입니다!
    실은 저도 구글 플레이 뮤직 쓰다가 강제로 유튜브 뮤직으로 넘어가게 생겨서... 흑흑
  • profile
    유카 2020.08.10 04:54
    저러면 데이터는 그냥 버려야 되나영? 이어받기 안되나..?
  • ?
    디렉터즈컷 2020.08.11 23:04
    ㅋㅋㅋ 일단 저 링크상으로는 답이 없더라고요...

    바로 앞 댓글처럼 뮤직매니저 프로그램으로 어떻게 어떻게 잘 처리 했습니다!
  • profile
    Loliconite      호에엥 2020.08.10 05:46
    감사합니다. 덕분에 유튜브 뮤직으로 이동시켰습니다.
    https://music.youtube.com/transfer

    웃긴게 이게 한국에서는 지원이 안 된다고 아예 접속 자체가 안 되니 분명 돈 주고 산 음악들도 접근이 안되는 얼탱이 없는 문제가 있엇습니다.
  • ?
    디렉터즈컷 2020.08.11 23:04
    그러니까 말이죠.. 아니 내 돈 물어내라 구글...
  • profile
    title: 순수한(삭제 예정)애플마티니      양고기를 좋아합니다. 2020.08.10 09:48
    광고 계속 보고 계시는 한 충분히 구글에 돈 많이 벌어다 주고 있는 것 아닌가요 ㅎㅎ 보기만 해도 되죠뭐
  • ?
    디렉터즈컷 2020.08.11 23:05
    ㅋㅋㅋ 그렇습니다 광고수익이 이렇게나 폭발하니 유투브에 스트리밍용 파일서버와 회선을 저렇게 천문학적으로 늘려도 그래도 수익이 나지 말입니다...
  • profile
    title: 랩실요정ForGoTTen      결재중.... 2020.08.10 13:03
    저도 플레이 뮤직 초기에 우회해서 액티베이션 후 한동안 주력으로 쓰던적이 있었죠.
    저번달에 서비스 접는다는 소식 듣고서 Google Takeout으로 백업 받는데.... 1GB조각으로 트래픽 없는 시간에 받았더니 일단 잘 받아지기는 합니다.
  • ?
    디렉터즈컷 2020.08.11 23:05
    성공하셨다니 감축드립니다. 잘 쓰던 서비스가 이렇게 종결되니 그저 아쉬울 따름이에요..
  • profile
    급식단 2020.08.10 13:53
    구글플러스 행아웃 생각나네요 잘 쓰고있었는데..
    저도 간만에 들어가서 구글 플레이뮤직 백업이나 시도해봐야겠습니다
  • ?
    디렉터즈컷 2020.08.11 23:06
    ㅋㅋㅋ 한때 SMS고 카톡이고 뭐고 다 씹어먹겠다고 호기롭게 외치던 구글 행아웃... 피씨버전도 있었는데 말입니돠
  • ?
    alvarez 2020.08.10 15:17
    구글포토는 돈은 안되지만, 이미지 인식 AI훈련을 위해서 필요한 태깅된 이미지를 대규모로 제공하는 주는 소스라서 버릴것 같지 않습니다. 그거 다른 회사들은 돈이랑 사람들여서 하고 있는 거거든요 ㅋㅋ
  • ?
    디렉터즈컷 2020.08.11 23:06
    옳으신 말씀입니다. 인식 안되는 것들은 저희 같은 휴먼들이 로봇이 아닙니다 하면서 신호등을 선택하고 버스를 선택하고 말이져...
  • ?
    포인트 팡팡! 2020.08.11 23:06
    디렉터즈컷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
    디렉터즈컷 2020.08.11 23:07
    아이고 포팡도 어찌 알고 동의의 포인트를 쏴주네요.. 이 무서운 AI세상..
  • ?
    쿠클라델 2020.08.11 23:25
    어... 뭔가 엄청난 감사 인사를 받게 되어 부끄러울 따름입니다...?
    별 대단한 것도 아닌데 이리 기뻐해주시니 군필여고생쟈응 몸둘 바를 모르겠는 것이야요...
  • profile
    zlzleking      쌈마이 5.1.2 굴리고 있습니다 (...) 2020.08.12 02:12
    뭐 저는 그런 걸 방지하기 위해서 엔간한 거는 NAS에 올려놓고 자체 서비스로 만들어 놓습니다.
  • profile
    Induky      자타공인 암드사랑 정회원입니다 (_ _) 2020.08.14 11:32
    제가 이래서 구글 서비스를 잘 안쓰고 MS쪽으로 많이 넘어갔죠.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1. No Image

    갤럭시 버드 라이브의 분해 영상

    갤럭시 버드 라이브의 분해 영상입니다. 접착제가 아닌 클립으로 케이스를 고정해, 케이스를 부숴버리지 않아도 분해가 됩니다. 또 십자 드라이버와 보통의 도구만 써서도 작업 가능하고, 배터리 교체가 쉬우며 주요 모듈은 따로 분리돼 ...
    Date2020.08.14 소식 By낄낄 Reply7 Views652
    Read More
  2. 샤오미 미지아 전동 정밀 드라이버 세트

    샤오미 미지아 전동 정밀 드라이버 세트입니다. 가격 169위안, 한화 29000원입니다. 24종의 드라이버 비트를 제공하며 6개는 길이가 길군요. 회전 속도 200rpm, 0.05N·m와 0.02N·m의 두 가지로 설정 가능합니다. USB-C로 내...
    Date2020.08.13 소식 By낄낄 Reply22 Views2794 file
    Read More
  3. No Image

    K* * *** 윈도우 셀룰러 세팅하는 방법 알고 계시는 분이 있으신지요?

    그 이름 언급이 금지된 마치 볼드모트같은 그 통신사의 데쉐 유심칩을 윈도우 기기에 끼웠는데.. 반응이 없습니다. 통신사에서 차단되었다고 나오네요.   아무래도 IEMI와 MAC어드레스를 등록해야하는 것 같은데.. 이것만 해주면 될까요?
    Date2020.08.12 질문 Bytitle: 어른이오늘도안녕히 Reply4 Views642
    Read More
  4. No Image

    스페이스X 스타링크 속도측정 결과 유출

    결과1: https://www.speedtest.net/result/9898715719   결과2: https://www.speedtest.net/result/9842319776   ---------------   스페이스x가 테스트중인 스타링크의 베타 테스트 속도 측정 결과가 Speedtest에 올라왔습니다.   서비스...
    Date2020.08.12 소식 Bytitle: 월급루팡카토메구미 Reply24 Views1865
    Read More
  5. 샤오미가 세계 최초의 투명 TV인 Mi TV LUX OLED를 발표했습니다

    샤오미가 세계 최초의 양산형 투명TV Mi TV LUX OLED Transparent Edition을 발표했습니다.     샤오미는 이 제품을 양산하여 오는 8월 16일부터 예약판매한다고 합니다. 55인치 투명 OLED 패널, 10bit 컬러, 150,000:1 명암비, 93% DCI-P...
    Date2020.08.12 소식 Bytitle: 어른이오늘도안녕히 Reply21 Views1721 file
    Read More
  6. 레드미 AX6 공유기 발표. Wi-Fi6 지원에 6만 3천원

    샤오미가 레드미 라우터 AX6을 발표했습니다. 가격은 369위안, 한화 6만 3천원입니다. 퀄컴 6코어 14nm 프로세서, 4코어 1.4GHz A53과 2코어 NPU로 구성, 듀얼밴드 2976Mbps(2.4GHz 574Mbps, 5GHz 2402Mbps), 5G WiFi에서 2x2 160Hz와 4x4...
    Date2020.08.12 소식 By낄낄 Reply12 Views1250 file
    Read More
  7. 대충 소니 무선 헤드폰 쓰는 이야기

    저번에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언급한 대로 20만원으로 세일한 김에 WH-L600을 샀습니다. 물건이 오는 건 7월 말쯤에 왔는데 환경 구축하는 것 때문에 제대로 된 평가를 하는 데는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우선 이 헤드폰은 세 개의 입력을...
    Date2020.08.11 일반 Byzlzleking Reply7 Views648 file
    Read More
  8. No Image

    벽걸이 tv 위치 인치 질문

    이번에 이사를하게되는데요 집에 벽걸이 할수잇는곳위에 하필 에어컨이 달려있어요 인버터 형식의 에어컨이고요 86인치를하게되면 에어컨 바로아래에 설치가 될거같아서.. 혹시 에어컨에서 물떨어지거나 그래서 tv에 들어가거나 할까요......
    Date2020.08.10 질문 ByDewiAngel Reply3 Views382
    Read More
  9. No Image

    자동차 시트 보수는 얼마 정도 하나요?

    자동차 시트가 살짝 찢어지고 변색이 됐는데, 이거 보수 하는데 얼마나 들까요? 제거가 아니고 지인이 그렇게 되서요;;;
    Date2020.08.10 질문 ByA11 Reply1 Views425
    Read More
  10. 구글 플레이 뮤직 망한다길래 백업뜨다 실패하고 포기하는 대서사시 (결국 솔루션 찾았습니다)

            https://gigglehd.com/gg/soft/7923127#comment_7925250   아래 사건들은 윗 소식글에서 시작이 되었습니다. 구글플레이 뮤직이 이제 장사 안한다. 돈되는 유투브뮤직으로 다 갈거임. 그래서 플레이뮤직은 10월에 스밍이 닫히고.....
    Date2020.08.09 일반 By디렉터즈컷 Reply49 Views1693 file
    Read More
  11. 갤럭시 버즈 라이브 1시간 사용기

      도착했네요     올무선환경이 되었습니다(??)   착용감,음색이 개인차를 엄청나게 탈듯 합니다. 이거 조금만 잘못 착용해도 노캔이 멍청하게 동작하고, 소리도 이상해져요.   우선 귀에서 엄청쉽게 빠지던 에어팟이랑 비교하면 그냥 압...
    Date2020.08.09 일반 By케닌 Reply16 Views2624 file
    Read More
  12. 아이리버 H10 MP3 플레이어 분해 사진

    아이리버 H10 MP3 플레이어의 분해 사진입니다. 15년 전에 나온 하드디스크 탑재 MP3 플레이어입니다. 최신 제품은 아니지만, 구형 제품의 구조가 어떻게 생겼는지 보는 것도 재밌겠지요. 메인보드입니다. 빨간색은 PortalPlayer PP5020E...
    Date2020.08.08 분석 By낄낄 Reply11 Views1685 file
    Read More
  13. No Image

    저한테 맞는 헤드셋이 있을까요?

    오랜만에 헤드셋을 썼는데 옛날에도 머리가 아프다 싶더니 이번에도 1시간도 안 되어 머리가 아프더군요. 대두라서 머리가 조이나 싶었으나 아픈 곳이 옆머리라 잘 생각해보니 원래 안 좋았던 턱에 무리가 온 것 같네요.   근데 문제는 전...
    Date2020.08.08 질문 By제로런치 Reply3 Views306
    Read More
  14. 소니 WH-1000XM4 헤드폰 발표

    소니 WH-1000XM4 헤드폰이 정식 발표됐습니다. 8월 중순에 349.99달러로 판매됩니다. M3와 똑같이 생겼고 Q1N 프로세서도 그대로 유지하지만, 주변 소음을 1초에 7백번 검색해 노이즈 캔슬링 성능을 더욱 높였습니다. 그리고 한번에 두 ...
    Date2020.08.07 소식 By낄낄 Reply7 Views611 file
    Read More
  15. 연필처럼 생긴 와콤 스타일러스 펜

    와콤과 미츠비시 연필이 함께 만든 스타일러스 펜인 Hi-uni DIGITAL for Wacom입니다. 가격은 3960엔. 와콤 원 태블릿 13을 구입하면 번들로 주기도 합니다. 1950년대부터 출시중인 미츠비시 연필의 uni 시리즈 플래그쉽 모델인 Hi-uni의 ...
    Date2020.08.06 소식 By낄낄 Reply6 Views96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3 Next
/ 163

최근 코멘트 30개
유자나무
09:17
닭털뽑는곰
09:14
캐츄미
09:03
PLAYER001
09:02
캐츄미
08:58
캐츄미
08:53
dmsdudwjs4
08:38
hqwac
08:01
레이첼로즌
07:59
poin_:D
07:33
hqwac
07:30
디렉터즈컷
07:16
포인트 팡팡!
07:16
꽃미녀추모중
07:16
디렉터즈컷
07:15
울트라메시징
07:14
디렉터즈컷
07:10
라데온HD6950
07:05
임시닉네임
06:58
슈베아츠
06:52
유자나무
06:48
아리스
06:40
슬렌네터
06:26
SPA게티
05:37
하루쿤
05:18
슬렌네터
05:15
하루쿤
05:10
WTH
05:03
포인트 팡팡!
05:01
하루쿤
05:01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