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생활 / 가젯 / 테크 : 가전 제품, 멀티미디어, 각종 IT 기기와 여기에 관련된 기술의 이야기, 소식, 테스트, 정보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디지털 뉴스 / 구 하드웨어 포럼 / 구 모바일 포럼 / 구 뉴스 리포트 / 구 특집과 정보 / 구 스페셜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title: 고삼Veritas https://gigglehd.com/gg/4457604
「꿈꾸는 요정」 / 이 요정은 VERY MUCH Uneducated 합니다. / DAT 레코더 사고싶다
조회 수 1729 댓글 13
Extra Form

중학생 시절 미술시간에 낸 아이디어 입니다.

 

당시에 미술 시간은 성적이 정말 나오지 않는 과목이자 제가 2번째로 혐오하는 과목 중 하나였습니다.

 

이게 1번째 혐오 과목이 아닌 2등인 이유가 바로 이런 과제의 존재 때문인데요.

 

 

<주변에서 발견할 수 있는 불편함을 개선한 발명품 디자인하기>

 

 

아이디어는 많지만 그 중 미술 선생님들을 가장 무릎을 치게 할 수 있을 만한 아이디어를 결정을 했는데,

 

'CD 카팩' 을 디자인 했습니다.

 

지금은 이게 참 BYUNG-SIN 같은 아이디어이며 실현가능성이 0에 수렴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나

그때는 뭘 몰라서 이걸 특허낼 수 있고 실현만 된다면 전세계적으로 엄청나게 많이 팔릴 것이라고 대외적으로 자뻑을 굉장히 많이 하고 다녔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이불이 솜과 껍데기로 분리될 것 같습니다만.

 

객관적으로 이게 얼마나 비과학적이고 실현 불가능한지 알려주세요.

 


image.png

 

 

이거 다 아시죠?

 

카세트 테이프 데크에 아날로그 신호를 입력시켜서 오디오를 들을 수 있게 해주는 장치이며

주로 자동차에 쓰였고 한국에서는 "카팩" 으로 알려진 그것입니다.

 

 

한편,

600.jpg

 

이런 물건도 존재합니다.

 

CD슬롯에 스마트폰을 거치하는 제품입니다. 더이상의 자세한 설명이 必要韓紙?

 

 

"이 두 제품을 적절히 융합할 수 있지 않을까?"

 

 

종전의 아날로그 입력 대신 디지털 입력을 사용하고,

 

거치대+카팩을 카오디오의 CD 슬롯에 삽입하여 오디오 교체 없이 고음질의 음악을 손쉽게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주로 CD오디오의 경우 당연히 순정오디오도 존재하지만, 2000년대 초중반 유저가 직접 설치한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는 고음질의 제품들도 많은데, 이들을 교체하기에는 돈이 너무 아깝고 그렇다고 CD를 구워서 사용하자니 암이 걸릴 때...

 

이러한 제품은 틀림없이 수요층이 있지 않을까?

 

 

Untitled.jpg

 

 

그림판 죄송합니다 쩝....

 

일단은 대충 그려봤습니다...

 

좌측의 사진은, 위에서 본 그림이며 우측의 사진은 실제 사용례입니다.

 

 

이 아이디어를 내기 전 CD의 무지개책 (Rainbow Book) 규격을 조금 공부했습니다.

 

우선, 말할 필요도 없이 CD-DA는 16비트에 44100Hz 규격을 사용합니다.

작동 원리는,

  • 우선 CD의 Table Of Contents를 읽습니다. 여기서 각 트랙의 정보를 가져오며, 이 CD는 몇개의 트랙이 있으며 몇번 트랙의 물리학적 위치는 어디고 어쩌고 하는 정보는 여기에 다 들어있습니다.
  • 그 외의 면은 실제 데이터 면이며 나선형으로 실제 오디오 신호 정보가 들어있습니다.
  • CD의 TOC에서 읽은 정보대로 오디오를 재생하며, 트랙을 넘길 경우 이 TOC 정보에 맞추어서 픽업이 움직입니다.

이게 맞는지 실제로 실험을 통해 증명해 보았습니다.

  • 1번 CD와 2번 CD를 준비함. 두 CD는 다른 음악 CD이며 모두 CD-DA규격으로 기록되어 있음
  • CDP의 도어를 연 채로 고정하여 닫힌 것처럼 속인 뒤, 1번 디스크의 TOC를 로딩함.
  • CDP의 RAM에는 1번 CD의 TOC 정보가 들어있으며 재생을 누른 뒤 트랙을 넘기면 이 TOC에 기록된 정보만큼 픽업을 움직임.
  • CDP를 끄지 않고 정지 버튼을 누른 뒤 디스크를 그대로 교환. (PS나 세가세턴의 복사방지 우회용 SWAP TRICK과 비슷합니다)
  • 그러면 1번 CD의 TOC 데이터를 바탕으로 2번 CD를 재생하게 됨.
  • 당연히 두 데이터가 다르기 때문에, 2번 CD는 음악이 나오지만 CD 트랙 정보가 부정확함.

ddfd.jpg


그럼 이 기계를 간단히 소개하겠습니다.

 

이 기계는

  • USB 타입C 연결포트, 차량용 12V 어댑터
  • 거치대와 CD카팩 부분
  • 거치대에는 NFC와 블루투스 기능이 내장되어 있음
  • DSP가 들어있어 입력되는 디지털 신호를 CD-DA 규격에 맞는 오디오 신호로 변경 
  • DSP는 CD카팩 부분과 연결되어 피트와 랜드 반사를 컨트롤함
  • 거치대를 조여주는 모터와 CD 카팩에 필요한 전기는 차량용 12V에서 가져옴

간단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기계는 오디오를 디지털 신호로 그대로 입력받고 위 그림의 파란색 부분, 즉 CD 반사판 면의 피트와 랜드를 전기적 입력에 따라 시뮬레이트하여 0과 1 신호를 픽업으로 입력되게 만드는 부분이 있습니다. 

 

여기에는 특수소재가 있으며, 0V일때는 반사가 그대로 되고 5V일 때는 반사가 되지 않습니다. 피트와 랜드 부분을 픽업이 읽는 원리와 동일합니다.

 

사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스마트폰을 거치대에 올려주면 NFC가 인식하여 스마트폰에서는 자동으로 블루투스가 켜지고 거치대가 조여짐
  • 이후 휴대폰에서 나오는 디지털 오디오 신호를 바탕으로 CD카팩의 디스크 표면부에서 피트와 랜드 반사 시뮬레이션 기능이 시작됨
  • CD카팩을 CD슬롯에 끼우면, CD드라이브가 CD를 감지하고 디스크를 회전하며 TOC를 읽는 작업을 시작함.
  • 이떄, CD의 중앙에 난 구멍 부분과 TOC 부분이 연결되어 있어 CD플레이어는 TOC를 읽을 수 있음
  • TOC에는 이 CD의 트랙이 1개이며 시간은 74분 만땅으로 설정 가능
  • 이후 CD재생이 가능

 

  • USB출력을 지원하는 기기를 거치대에 연결한 뒤 수동으로 조여줄 수 있음
  • 이후 USB를 꽂고 USB출력을 지원하는 기기를 카팩과 연결하면 LED에 불이 들어오며 연결됨을 알림
  • 그리고 카오디오에서 CD를 켬
  • 1트랙에 74분으로 고정된 TOC를 읽을테고, 그리고 CD플레이어는 재생을 시작함.
  • 그러면 CD카팩 부분에서 피트와 랜드를 시뮬레이트하여 디지털 출력이 시작됨

 

  • 카오디오의 특성상, 74분 재생을 마치면 처음으로 다시 재생하게 함.
  • ???
  • PROFIT

제가 이 아이디어가 처음부터 꼬였다고 생각하는 이유가 바로 호환성 입니다.

 

  • CD드라이브의 종류가 모두 다른데, 이를 어떻게 통제할 것인가?
    • 블루투스로 연결하여 CD카팩의 규격 및 호환성을 설정할 수 있는 옵션을 둠.
    • 많이 팔려서 유명한 CD플레이어의 하드웨어 규격은 미리 프리셋으로 기록해 둠.
    • CD플레이의 배속을 설정 가능하게 함.
    • 700mb/800mb CD를 선택하게 할 수 있음 (일부 CDP는 후자를 미지원함)
  • CD드라이브의 물리적인 규격이 다름
    • 2번쨰로 큰 문제....
    • 인대쉬 체인저에는 사용하지 말라고 미리 경고문을 겁나 크게 써 붙임.
  • CD카팩 부분에 사용되는 전기에 따라 반사여부를 결정하는 특수소재란 무엇?
    • 가장 큰 문제
    • 저는 신소재는 모릅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profile
    title: RGB아라 2019.03.03 01:24
    신기한 아이디어네요.
    참고로 회사가서도 그건 계속 됩니다.
    '개선제안' 혹은 '아이디어 제안'이라고 불가능한 미션을 분기마다 계속 제출해야 하죠;
  • ?
    20대미소년 2019.03.03 01:26
    저도 옛날옛날에 아날로그인 테잎 방식 카팩이나 혹은 FM 트랜스미터 방식 카팩은 음질이 떨어질 수 있으니..
    CD방식은 어떨까 생각은 했지만...

    블라블라 하는 사이에 순정카오디오에도 USB가 기본으로 달리는 시대가 와버리더라구요.

    뭐 굳이 당시 생각했던 불가능한 이유를 들자면...

    일단 첫번째로 CD와 미디어기기는 유선연결되어야함.
    그말인 즉슨 CD가 회전할 수 없음.
    (20년전엔 블루투스는 생각도 못했습니다)

    CD가 회전하지 못한다면 0/1 디지털 정보를 순식간에 상변환 할 수 있는 물질이 CD에 발라져야하며
    그것을 실시간으로 변환시킬 수 있는 물질이어야함.... 그런거 모름..


    뭐 이런저런 생각이 들었었습니다.
  • ?
    RuBisCO 2019.03.03 01:31
    물리적으로 불가능합니다. 1배속 기준으로 1200khz의 상변환이 가능해야 하는데 그런 소재가 없어요.
  • profile
    title: 공돌이미쿠미쿠 2019.03.03 04:19
    CD 픽업에 동작하는 옵토 커플러를 생각하신거군요.
    그래서 상변화 문제는 생각보다 간단하게 해결할 수도 있는게
    픽업은 렌즈에 들어오는 빛의 세기 변화에 따라 구별하는거라 LED로 on/off 제어만 해줘도 될것 같습니다.

    어차피 픽업에 쓰기 나름이니 데이터 CD로 동작할수도 있겠죠.
    표준 오디오 CD는 74분이 최대지만 MP3 파일을 집어넣은 데이터 CD는 100곡 이상도 가능하죠.

    하지만 이걸 구현하느니 블루투스와 USB 지원하는 MP3 모듈이 20달러도 안되기 때문에..
  • ?
    이계인 2019.03.03 09:18
    아이디어는 괜찮은데 구현비용이 넘 쎄요. Cd가 보편기술이라 그렇지 기술자체는 상당히 고난이도입니다. 거기에 광학매체를 속도제어하며 돌려가며 읽어들이는구조를 기계적으로 구현하려면 cd플레이어에 필적하는 기계가 필요한데 지금은 이미 usb와 블투로 넘어와버렸죠.
  • profile
    AMDAthlon 2019.03.03 09:34
    그냥 USB를..
  • profile
    타로 2019.03.03 12:47
    아이디어만 생각하지 말고 구현 비용과 생산 비용을 생각하면 답은 쉽게 나옵니다. 구현 비용은 낮은데, 생산 비용이 높아서 돈이 안 되는 경우도 많구요. 구현 비용은 높으나 생산 비용이 저렴해서 제품으로 나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 profile
    캐츄미 2019.03.03 13:52
    아이디어의 문제가 아니라 CD가 사장된 현 시장이
    문제인듯 합니다
    요츰차엔 시디 플레이어도 없거니와
    저도 시디는 계속 사지만 2~3년 전부턴 아예 안뜯거든요
  • profile
    title: 고삼Veritas      「꿈꾸는 요정」 / 이 요정은 VERY MUCH Uneducated 합니다. / DAT 레코더 사고싶다 2019.03.03 14:00
    결론:
    의외로(?) 멀쩡한 아이디어 냅두고 시대를 잘못 태어나서 개고생
  • profile
    title: 공돌이미쿠미쿠 2019.03.04 01:25
    베리타스님 아이디어는 이거입니다.
    금을 인공적으로 합성해내는 기술을 생각해냈습니다.
    그런데 그 금을 만들기 위해서는 금보다 비싼 백금이 필요합니다..
  • ?
    title: 공돌이archwave 2019.03.04 07:28
    물리적 규격 문제 빼고는 다 쉽고 싸게 해결 가능하겠네요.

    CD 드라이브가 레이저를 쏜 것이 CD 표면에서 반사되어서 나오는 빛을 포토 다이오드가 읽어서 동작하는데요.

    이 반사를 흉내내는 부품을 쓸 생각이신거 같은데, 그런거 만들기는 어렵고 그냥 반사 결과를 흉내내는 것이 더 좋습니다.
    DSP 가 만든 신호로 레이저 다이오드를 구동하고, 이 빛을 CD 드라이브의 포토 다이오드가 읽게 하는거죠.

    CD 드라이브의 픽업헤드가 계속 움직일텐데, 이걸 쫓아갈 필요도 없습니다. 레이저 다이오드의 빛이 CD 픽업의 움직임 범위에 골고루 가도록 해주면 되겠고요. ( 레이저 다이오드 앞에 길이 몇 cm 짜리 광 가이드 플라스틱 부품 쓰면 됨 )

    CD 드라이브에 끼워지는 부분에 CD 드라이브 모터 회전 감지 엔코더를 넣어주는 것도 추가되어야 하겠네요.

    여기까지는 구현, 설계, 생산 모두 값씨게 가능할겁니다.

    문제는 이걸 누가 사다 쓸거냐 ? 아무리 좋은 상품도 시장이 작다면 의미가 사라집니다.

    물리적 규격 문제도 해결할 방법이 없는건 아닌데, 그렇게 하면 가격 상승. 이걸 왜 해야 하지 ? 라는 의문 발생.
  • profile
    title: 컴맹방송 2019.03.04 09:01
    10년도 더 된 시절에 이미 대형마트에서 3만원 이하면 FM 주파수를 이용하여 시가짹에 꼽아 쓰며 작은 액정에 리모콘까지 달린 MP3 + 라인입력의 물건을 흔하게 구했습니다.

    대략 2010년도부터는 경차까지 USB + 라인입력 달린 카스테레오가 달려 있어서 저런 장치가 구현되어 달릴만한 차령이 적어도 10년 이상 흘러버려 대차나 폐차까지 염두를 둘 소지가 대단히 큽니다.

    요즘은 DIN 규격의 카스테오 장착이 거의 불가능할정도로 AV 일체형으로 나와서 해드유닛 교체가 어렵지만 위의 물건이 필요한 시절의 차량은 깔끔하게 해드유닛을 통채로 교체할 수 있기에 별 유용성이 없는 것 같습니다.

    원래 있던 구조에 다른 구조를 덧 붙이는 구조는 특성상 신뢰성이 많이 떨어집니다. CD 픽업 자체가 섬세하고 약한 구조라서 카스테레오에서는 백업 메모리가 필수라서 10초에서 2분까지 음원 데이터를 미리 읽어 드려 충격으로 인해 데이터 끊기는 것을 극복하고자 노력했으며 메모리가 비쌌던 초창기 카스테레오 CD 해드유닛은 죄다 일본 고급 메이커들이 꽉 잡고 있을정도로 신뢰성이 매우 중요했습니다.

    반면 일체의 구동부가 없이 마그네트 테입의 카펙은 픽업해드에 직접 접촉되어 오히려 신뢰성이 더 높았고 단돈 1만원(20년전 가격) 이하의 가격에 접근성도 좋았습니다.

    당시 고가의 CD 해드유닛를 활용하고자 저런 장치가 필요한 원인으로 접근을 했으나 장착된 차량은 대차나 폐차가 될 정도로 노후가 되었으며 지금의 고급 차량 카오디오는 메카닉샵에서 건들기 어려울정도로 최고급 해드유닛과 다체널 외장 앰프 그리고 9개부터 30여개의 스피커까지 기본적으로 달려 나오는 것이 현실이며 네비 음성을 위한 독립된 센터 스피커는 기본이며 이게 꽤 돈 되는 분야라서 비싼 고급 오디오 메이커들이 대거 포진되어 있지요.

    트렁크 공간을 희생하며 12인치 펀치 서브우퍼 두발을 MDF로 박스를 짜 넣고 등짝을 쿵쿵 울렸던 시절도 있었지만 지금의 순정차량은 시트밑의 샤시 구조 공간에 설계하여 서브우퍼를 장착해두니 차량전체를 자연스럽게 쿵쿵 울리고 트웨터나 미드레인지 스피커 위치까지 치밀하게 설계하여 순정 특유의 무난한 발란스에 여유 있는 출력까지 많이 발전한 것 같습니다.
  • profile
    밤하늘 2019.03.04 14:18
    배보다 배꼽기술...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1. 테슬라 모델 Y가 3월 17일에 발표

    엘론 머스크가 3월 17일에 모델 Y를 발표합니다. 테슬라의 자동차니까 당연히 전기차, 그리고 이번엔 SUV입니다. 모델 3보다는 10% 정도 크고 주행 거리는 좀 줄어들 듯.
    Date2019.03.04 소식, 참고 By낄낄 Reply7 Views962 file
    Read More
  2. 코스트코 tcl 65p6us 간단 후기

    초간단후기 이 모델은 북미에서 팔리는 p607 이런 고급 모델의 파생 상품이 아닙니다 호주쪽에 팔리는 p6us 모델과도 모델명이 같을 뿐 다릅니다   제 3세계(인도 필리핀 등)를 타겟으로 나온 제품이며 스펙도 매우 낮은 편입니다   그래...
    Date2019.03.03 일반, 잡담 Bybabozone Reply1 Views2135 file
    Read More
  3. 이게 얼마나 멍청한 아이디어인지 객관적으로 판단 부탁드립니다.

    중학생 시절 미술시간에 낸 아이디어 입니다. 당시에 미술 시간은 성적이 정말 나오지 않는 과목이자 제가 2번째로 혐오하는 과목 중 하나였습니다. 이게 1번째 혐오 과목이 아닌 2등인 이유가 바로 이런 과제의 존재 때문인데요. <주변에...
    Date2019.03.03 질문, 토론 Bytitle: 고삼Veritas Reply13 Views1729 file
    Read More
  4. 오디오 타임코드가 잘 이해가 안됩니다

    오디오에도 타임코드가 있더랍니다.   시간, 분, 초 그리고 프레임 (?!) 으로 나타낸다고 합니다.       뭔 소린지 하나도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우선, 영상의 경우는 '1초에 29.97장 넘어간다' 는 물리적인 프레임 개념이 존재합니다....
    Date2019.03.02 질문, 토론 Bytitle: 고삼Veritas Reply4 Views596 file
    Read More
  5. No Image

    지하수를 정수시킬 수 있는 제품이 있나요?

      집이 지하수를 사용하는데 지하수에 석회성분이 있어서 사용하기가 꺼려지고 있습니다.   집에 들어오는 지하수를 정화할 수 있는 제품이 있을까요? 
    Date2019.03.02 질문, 토론 By먀먀먀 Reply7 Views964
    Read More
  6. 간단한 일어 중국어 단어 번역 문의드립니다.

            아는분이 악세사리 샵을 오픈하는데   가게 앞에 걸어둘 패널 디자인을 부탁하시더라구요.   디자인은 그렇다고 치고 -_-;;;;   일어 / 중국어는 제가 거의 몰라서 파파고를 통해서 번역했습니다.         근데 이렇게 번역된거...
    Date2019.03.02 질문, 토론 By20대미소년 Reply6 Views301 file
    Read More
  7. 저렴한 테슬라, 모델 3 판매 개시

    2016년에 엘론 머스크는 보다 저렴한 가격의 모델 3를 발표했습니다. 3년이 된 지금에서야 판매를 시작하는군요. 가격은 3만 5천 달러, 한화 4천만원입니다. 전기차 치고는 싸다고 해야 되겠지요. 스펙은 주행 거리 354km, 제로백 5.6초,...
    Date2019.03.01 소식, 참고 By낄낄 Reply8 Views937 file
    Read More
  8.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전자 현미경 시스템

    미국 로렌스 버클리 국립 연구소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전자 현미경 시스템을 공개했습니다. 일반적인 광학 현미경은 가시 광선을 쬐어 물체를 관찰하지만, 전자 현미경은 전자 빔이 물체와 상호 작용할때 생성되는 정보를 가지고 물체를...
    Date2019.03.01 소식, 참고 By낄낄 Reply2 Views787 file
    Read More
  9. Nighthawk 8- Stream AX6000 WiFi Router

    넷기어 Nighthawk 8- Stream AX6000 WiFi Router의 일본 출시 소식입니다. 가격은 세금 포함 4만 9980엔. 50만원이군요. 그냥 생긴 게 특이해서 올립니다. Wi-Fi 6 지원. 5GHz 대역에서 4.8Gbps, 2.4GHz 대역에서 1.2Gbps의 고속 무선 통...
    Date2019.02.28 소식, 참고 By낄낄 Reply2 Views589 file
    Read More
  10. 3가지 종류. PCIe 메모리카드. CFexpress 2.0

    CompactFlash Association (CFA)가 새로운 플래시 메모리 카드 규격인 CFexpress 2.0을 발표했습니다. 2018년 4월에 나온 1.0 버전과 마찬가지로 PCI-E와 NVMe 프로토콜을 사용, 전력 사용량/쿨링/성능의 균형을 노렸다고 합니다. CFexpre...
    Date2019.02.28 소식, 참고 By낄낄 Reply8 Views910 file
    Read More
  11. 구글 홈에서 애플 뮤직 지원

    구글 홈 앱에서 애플 뮤직을 추가할 수 있게 됐습니다. 구글 홈 스피커의 기본 음악 플레이어로 애플 뮤직을 쓸 수 있다는 말이 되겠습니다.
    Date2019.02.27 소식, 참고 By낄낄 Reply0 Views457 file
    Read More
  12. 카시오, 카본 소재를 많이 쓴 G-SHOCK GWR-B1000 시계

    카시오가 G-SHOCK 시리즈의 GWR-B1000 시계를 3월 15일에 출시합니다. 블루/블랙과 그레이/블랙 색상, 가격은 세금 별도 9만엔. G-SHOCK GRAVITYMASTER 시리즈, 카본 코어 가드 구조에 카본 모노코크 케이스를 사용해, 이 시리즈 중 가장...
    Date2019.02.27 소식, 참고 By낄낄 Reply2 Views904 file
    Read More
  13. 샤오미 라우터, 5년만에 큰 변화?

    샤오미가 새로운 라우터의 출시를 예고했습니다. 5년 전과 5년 후의 비교 이미지인데, 조만간 뭐 하나 나올 것 같군요.
    Date2019.02.27 소식, 참고 By낄낄 Reply3 Views1243 file
    Read More
  14. No Image

    MS 근황 - 직원 일부가 홀로렌즈의 군납을 철회하라고 요구

    MS에서 요번에 홀로렌즈 2를 발표했다는 소식은 다들 들으셨을 겁니다. https://www.theverge.com/2019/2/24/18235460/microsoft-hololens-2-price-specs-mixed-reality-ar-vr-business-work-features-mwc-2019 https://gigglehd.com/gg/4...
    Date2019.02.26 소식, 참고 By쮸쀼쮸쀼 Reply21 Views1211
    Read More
  15. 구운 CD 기록면의 색깔

       디스크를 구우면 이런 식으로 레이저로 지진 부위에 자국이 남아서, 색이 다르게 보입니다.   하지만, 다양한 경우에 따라, 어떤 경우에는 레이저로 지진 부위가 확실하게 구분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심지어 같은 CD-RW를 2번 ...
    Date2019.02.26 질문, 토론 Bytitle: 고삼Veritas Reply6 Views104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100 Next
/ 100

최근 코멘트 30개
아즈텍
10:21
슈베아츠
10:12
남겨진흔적
10:05
quadro_dcc
09:20
아즈텍
09:15
파인만
09:09
슈퍼짱꼴라
09:02
캐츄미
09:00
방송
08:49
뭐라고이게
08:43
캐츄미
08:42
애플쿠키
08:28
애플쿠키
08:23
디렉터즈컷
08:20
마라톤
08:15
이계인
08:00
호무라
07:44
AMDAthlon
07:37
이마카람
07:36
보리챠
07:36
허태재정
07:19
AMDAthlon
06:48
KAYNE
06:44
청염
06:15
BEE3E3
05:15
슬렌네터
04:35
슬렌네터
04:32
슬렌네터
04:31
슬렌네터
04:30
슬렌네터
04:29

MSI 코리아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