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사진 게시판 : 직접 찍은 사진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그림이나 스크린샷은 안됩니다. 사진의 비중이 적은 글은 다른 게시판을 사용해 주시고 사진엔 최소한의 설명을 달아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사진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https://gigglehd.com/gg/2344689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조회 수 258 댓글 0

172F773C512744CD0C97BC

 

오늘은 비가 오는군요. 안 그래도 월요일이라 다들 월요병 걸린 듯 한데 하늘도 돕지 않습니다. 그러나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저는 전진합니다. 산노미야역에서 내려 20분정도 쭉 키타노로 걸어갑니다.

 

2636743C512744CF04C407

18384A3C512744D2037C26

190F273C512744D430A20D

2727043C512744D7154797

1735323C512744DA064B41

 

이 길은 오르막이라 여름에 걸으면 엄청 힘들겠습니다.

 

012EE43C512744DC0DEFEF

032CC135512744DF0D8FE1

211DD935512744E11E7C79

211D4335512744E31E0874

17308435512744E608988B

021B1835512744E8234ADF

142C4E35512744EB0F0675

 

스타벅스입니다. 그러나 이 건물은 원래 미국인 M.J.셰어라는 사람이 1907년에 지어서 살던 이진칸입니다. 딱 봐도 일본스럽지 않은 모양만 봐도 알 수 있죠.

 

0136F735512744ED028232

227DD53A512744EF35477F

24240C3A512744F10AE110

0224F73A512744F409DBD4

15033C3A512744F62ECAF1

1976873A512744F93B8005

0325003A512745330AAB9A

221CF73A51274536130C2B

201FFF3A51274539109B91

22284C3A5127453C07BA84

111CFE3A5127453E13E374

2206373A512745412C8102

2629203A51274543068C9B

01704A37512745460D9845

0257E637512745492530D8

2065FA375127454B1A1A86

1975A9375127454D07D341

026C9B375127455011C8D4

115B703751274552225BCD

165D7137512745551FDC98

19533D3851274557237C6F

 

키타노마치 광장이군요. 광장이지만 크기는 그렇게 크지는 않습니다. 고지대에 위치해서 고베시가 한눈에 보이는 명소로 곳곳에 세워진 동상들이 재미있습니다.

 

195448385127455A230339

253DF0385127455C4190F2

185D713751274594206AA6

12673237512745961831DE

0179EF3751274598022BD6

175D85375127459A210737

23766B375127459D0728AB

217139375127459F0D9A5F

22723337512745A10CA7B2

25246635512745A41A5EEB

2312E635512745A53017BA

181ADE35512745A7253644

242CC135512745AA1098B9

0118AC35512745AC2A881B

23075B35512745AE34BF03

202D7F35512745B10FCE99

1113A73A512745B31E4FBA

26276C3A512745B509D617

1512043A512745B71F3CD3

2402293A512745B931DBFD

0321543A512745BC1068EE

1424F73A512745BF0C1002

020D2D3A512745C1253AA6

22303239512745EB1FBE16

1641EC39512745ED0B267C

1424F239512745F02886B7

2218E839512745F2351E9F

12337139512745F41C6FA8

2424D839512745F628A75E

17429239512745F90A7BAA

212CD539512745FB21E3B4

162DCB39512745FD2197F8

153F6739512745FF0E91FA

251A15395127460233D3D0

2425563951274604270A8A

163A663951274606141329

 

모에기노야카타입니다. 미국 총영사 헌터 샤프가 살던 저택이죠. 모에기라는 단어 그대로 집 전체가 녹색을 띕니다. 원래는 흰색이었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흰색이었다면 이렇게 튀지는 않았을 것 같네요.

 

143B5039512746091599F5

143B1D335127460B0737FC

253A7F335127460E08DC59

2531F733512746101377E0

191B7C3351274613308095

152B3D33512746151BE86A

11392C3C5127464605DFAD

242E5B3C51274648127797

2231943C5127464A0E2EEC

2035C93C5127464D0A08B4

0224573C5127464F1E9D26

1518EA3C512746512A8528

2638A03C5127465307A91C

17387B3C5127465607B3C2

20294C3C51274658198A03

200DA93C5127465B35D941

2421743C5127465D207586

172ED13C5127465F12207C

25125D3C51274662338287

2631703C512746640F04BC

112BD536512746662F56EE

20420F365127466817EE1E

2352D0365127466A0306D9

012C7F365127466C2E1861

1226B0365127466E367448

014BF836512746710B6A67

214E9C36512746730864AE

251BE7335127469D2D96D5

213B3433512746A009C0C8

032F7433512746A2186E23

213F0433512746A4049B27

1119C833512746A62FB450

27301E33512746A918D7A7

26204933512746AA28A817

 

카자미토리노야카타입니다. 도이칠란트인 무역상 고트프리스 토마스가 지은 집으로 뾰족한 지붕 꼭데기에 달린 수탉모양의 풍향계 때문에 풍향계의 집이란 이름이 붙었죠. 참고로 이 집은 중고등학생들은 무료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24420F36512746AD181783

2052D036512746AF047790

2153C136512746B203872D

26560F36512746B40167F3

26328736512746B7293F4F

182E7836512746B92E29E4

2044CE36512746BB155E5A

25788437512746BE08E497

17798A37512746C006C900

034F0137512746C337E53E

025B0037512746C628B9E3

013E3439512746ED12DA96

13255639512746EF2A2DBA

25460939512746F209A1BE

173A9D39512746F418B5F7

123D4B39512746F6153296

1341D339512746F90E5F75

14376739512746FB1A909D

252C4E35512746FE1659EF

131A7B35512747012A0836

272062355127470322BCD3

031E5F355127470524E7C1

241CD835512747072ADD8A

16295F35512747091BBE78

133AB2355127470B05190F

150FC23A5127470D28362B

18216C3A5127470F151EF0

 

키타노텐만 신사입니다. 규모는 뭐 작지만 이 신사는 물에 담구면 운수가 떠오르는 특이한 오미쿠지로 유명합니다. 그리고 친절하게도 신사 참배하는 방법도 한글로 적어줬군요.

 

180B693A512747122B4305

141CF73A512747141A79DB

140D3F3A512747172A3F7D

113D4B3951274741162825

17386D39512747441A9B24

26376739512747461BF361

243A7F3951274748186B29

022606395127474B2A2370

212B77395127474D2796D9

2038DD395127475019A8FA

15691D37512747521C25FE

1565FA37512747552187EA

2475A937512747580E956E

01704A375127475B14823D

2501D5375127475D02638C

026AAD375127475F19AF07

 

카오리노이에 오란다칸, 우로코노이에, 덴마크칸, 윈오스트리아노이에는 들어가지는 않고 스쳐 지나가기만 했습니다. 다 돌아보려 들어가는 입장료가 장난이 아니라서요.

 

1670F4375127476113ADE1

1106E83A51274763327612

1706373A51274766340528

2518DA3A512747681FC8CE

20284C3A5127476A0F2089

020DA93C5127478D38171E

242ED13C5127478F15BD39

2634C43C512747920E6325

1636743C512747940CF8DB

 

이제 배이에이리어로 향해야겠군요. 하지만 저는 일부러 돌아서 향합니다. 이유는 조금이라도 이진칸을 더 보기 위해서입니다. 큐파나마료지칸이네요.

 

1834E93C512747970E39F4

1937443C512747990C9987

252EE43C5127479B1555A5

213371395127479D22BE12

273776395127479F1BB51D

1845CA39512747A20D283C

123E3439512747A415E1CD

14456239512747A60D8A50

 

키타노가이코쿠진쿠라부, 벤노이에, 뇨칸나가야, 에이코쿠칸 등의 이진칸을 지나서

 

1132F239512747A8214F8C

1721DC39512747AB3334B6

0220D033512747AE2CDA9C

023B1D33512747B10D8DB7

27170033512747B337B004

23217133512747B62B9650

17237D33512747B829C787

11347E33512747DE164206

273F0433512747E0096F3F

131E8733512747E32FDE86

1630CE33512747E51B1634

20281533512747E825DF33

023B1D33512747EA0E7DD7

192FB833512747EC1DBCE4

114F1E38512747EF342CA0

1263C938512747F11B72F6

22776038512747F205C96E

0355E038512747F42BA22D

1261A638512747F61D827E

20473138512747F83CC712

01558738512747FA29DA5D

1720CF3A512747FD19516C

 

입장료가 공짜인 라인노야카타를 둘러봅니다.

 

2722453A512747FF176F45

0206373A5127480136D38B

261DFA3A512748041BCF10

2329203A512748061091FE

1930BD3A51274808070921

19075F3A5127480A32F140

2049BB3B51274831032B09

2734723B512748331D2D02

112C663B51274835244A9E

2627D23B512748392AC5DC

15404E3B5127483B0EA4A5

18252D3B5127483D2D83B3

1111523B5127483F4939CE

123E413551274842060D35

222466355127484423B275

202034355127484727C9A7

 

자이나교 사원이군요. 불교와 비슷한 시기에 나타나서 불교와 비슷한 면도 있지만 엄연히 다른 종교입니다. 이 사원의 성직자 되는 분은 늙은 인도인이었는데 일본어도 아주 능숙했고 인도인도 일본인도 아닌 한국인이 여기 오자 참 반가워 하시더군요. 그러면서 내부 찰영도 허락해 주셨고 교리를 설명한 영어 가이드북도 받았습니다. 이 사원에서 피우는 향은 뭐랄까 매우 특이해서 지금도 잊히지 않는군요. 인도적인 향이랄까요.

 

0222853551274849269A83

1622CD355127484B2B30A3

211EB4355127484E2CF6CD

 

고베의 성당입니다. 뭐 익스테리어는 몰라도 인테리어 생긴건 한국 성당과 다를 거 없더군요.

 

13408F355127485003493B

17563A3651274853065E90

1554A03651274855076142

01565E365127485806C699

275379365127485A09C8A7

2554343651274872084592

222FE9365127487531B994

24447536512748771A2556

264945365127487A17801D

 

모토마치역을 향해서 앞으로 나갑니다.

 

263DCD365127487C246533

2744CE365127487E1B9E14

17367F36512748802A1745

202BD43C512748821D68DD

 

점심은 에비후라이 정식으로. 적당히 바삭하면서도 세우의 씹는 맛이 살아있는 게 이 집 주방장의 튀김 내공이 대단하다는 걸 알려주더군요. 그래선지 사람도 많았어요.

1263C34E51274F3808EE89

123EED4E51274F3B2FBB1A

2652134E51274F3E184C21

 

밥 먹고 바로 모토마치역으로 정처없이 걷습니다.

 

1159434E51274F41122CC6

12682F4E51274F44049DBC

1357B64E51274F4803FD0E

 

모토마치역에 도착했군요. 이제 난킨마치로 먼저 가보죠.

 

174D9C4E51274F4C1C8DE3

116DCA4A51274F531289D6

 

마치 로날드가 먹지 않겠는가라고 말하는 것 같아요.

 

1452AE4A51274F5C34A203

176F4A4A51274F62119954

0175364A51274F650BA545

255DBF4A51274F682686D1

016E894A51274F6A126EDA

024FD94A51274F6D377884

 

오, 모리야입니다. 여기 크로켓은 아주 유명하죠.

 

164ED44E51274F701A924E

145CAD4E51274F73103E7C

224A5B4E51274F761F9A4D

013AA44E51274F7936734D

 

난킨마치에 도착했습니다. 차이나타운이죠.

 

2350474E51274F7D1A8D0B

11696A4E51274F80039EB6

1526894851274FFC1C9E55

181B9B4851274FFF2AE545

0235374851275002108E99

220E5148512750053C5B89

12218D485127500922D4B4

122B16485127500C1A3491

212BB4485127500F186A20

13111F4F512750130F49F1

1970124F512750163AB55B

14727C4F51275019342EEC

03124A4F5127501E119805

2015084F512750210EF88B

117BF64F5127502428ED09

191D5B4F51275028032E5D

267861505127502B1FC63F

267F8A505127502F16FE68

130C1950512750320B34EA

0176234D5127507D03AF8F

0361AC4D512750801B44FE

275E174D5127508320C1E6

24616A4D512750861C21B9

0367A04D51275089129994

0267C44D5127508D14F401

2765ED4D512750901513D1

2656E04A5127509431A0DB

2057364A512750973394E6

1960554A5127509B2A82F5

026C254A5127509E19B321

115C194A512750A22C7D1B

2075524A512750A50F15F1

114CE24A512750A93CD380

265C614A512750AE2B6886

 

우샨카와 철모는 하나 사고 싶어지더군요. 문제는 가격...

 

185DBB4A512750B22B199D

2565F94A512750B521250C

1174C84A512750BA10EDA4

1261FA4E51275101129356

1942FC4E5127510424D919

176D7B4E5127510A07A6F8

15403B4E5127510E34C5F8

184FC84E512751141A5126

256C3D4E5127511707593C

 

고기만두, 아주 맛있어요.

이제 메리켄 파크로 향합니다.

 

0272DB4E5127511B01E1BA

025DC34A512751202DDB25

224FD94A512751243DBE4E

205D7B4A512751292CA954

246B1C4A5127512D1C3D6A

146C724A512751311A489B

18015D4A51275136050076

15750F4A5127513A124962

214F444E5127513D20A239

154DAB4E5127514127CC13

206A444E512751460AB672

274D864E5127514A248918

 

이 거대한 조형물은 피시 덴스입니다. 이 동상이 녹슬자 공무원들이 핑크색으로 동상을 칠했다가 욕먹고 다시 벗겨낸 일화가 있죠.

 

204A5B4E5127514E27E761

2278024F51275188337683

1124AB4F5127518B01C555

201EBE4F5127518E07571F

1205524F5127519125C509

250F6F4F512751941B9ECF

 

고베항 지진 메모리얼 파크입니다. 한신 대지진때 기운 이 가로등만 봐도 지진의 위력은 대충 알 수 있을겁니다.

 

1406EF4F5127519724920E

221D5B4F5127519A094A03

1511F4485127519D361987

18343F485127519F15AAFE

212B9348512751A21D5D3A

181AD448512751A532B084

221C2348512751A92D287A

25228148512751AB261134

23275C48512751AE218DCB

16638F4B512751B10C8B56

024F2E4B512751B41BF0C9

224ED94B512751B722C165

14457E4B512751BA304C6E

0256CF4B512751BE1BAC48

2242924B512751C1330B75

19355D4C5127520122CB10

274D9D4C5127520409F4EF

02446F4C51275207141270

243D4C4C5127520A1CAF82

163E754C5127520D1BCADC

262FB34C512752102A06A2

152A264C5127521231990F

191AB647512752150FA086

 

산타마리아호입니다. 콜롬버스가 탄 배를 그대로 복원한 겁니다.

 

1925734751275219039909

171F08475127521C0A005C

272013475127521F095C76

127B8F475127522231A80B

1713F94751275225155E01

010E7B47512752281F8BAD

241CE14F5127522A0C44C8

 

고베 타워입니다. 그런데 저는 이미 쓰텐가쿠와 니가츠도 등을 봐소 그닥... 하지만 높은 데서 보는 도시 풍경은 정말 장관입니다. 돈 값을 하죠.

 

160FE54F5127522D1EC9EC

22255D4F51275230039698

 

초전도 고속선 하야테호.

 

266C5C4F5127523244D3A6

2515ED4F5127523515E23C

 

모자이크, 저는 이번에 생략했어요.

 

01111F4F51275237181CF8

 

왜냐하면 조금 무리하면 오사카성까지 오늘 다 볼수 있겠다 싶었거든요. 모토마치역으로 돌아가서 JR을 타면 될 거 같았거든요.

 

2307A94F5127523A24424F

2652C54D5127528A353483

196B254D5127528D1A0FCE

1568304D5127528F427CC6

267CF14D51275292042D8B

0261104D5127529424537B

276DCB4D512752971526DF

 

카레빵입니다. 맛있어요. 정말.

 

2266914D512752991C1264

 

JR 모토마치역에서 JR 오자카죠쿄엔으로 갈려고 했는데 실수로 JR 오사카역까지 가서 빙 돌아 겨우 도착했죠.

 

117A0E475127529C360EF3

017D0B475127529F2EF296

01179A47512752A116CBED

277CDD47512752A438517B

24272A47512752A70389A2

02182A47512752A9159679

140E7B47512752AC21C46C

016BAF4D512752AE142067

2277194D512752B10A0B9B

156FE04D512752B3121040

217AF64D512752B603A6C4

24616A4D512752B8242AC9

2567BA4D512752BB1B5524

035CAC4D512752BD284469

19505D4E512752C0251801

136D1D4E512752C20F478E

144E834E512752C5299721

 

아오야 문.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오사카성을 재건하면서 지은 문입니다,

 

21021C4A512752EF0A9AC5

167AC74A512752F212A94F

1566B04A512752F52A34B7

2260034A512752F82FE6CF

117EF34A512752FB0CC19E

25774B4A512752FE169FD0

165D7B4A512753013283F0

24616A4D51275304259C7A

215CAC4D5127530729EF54

1165ED4D5127530A1BA118

 

고쿠라쿠ㅏ시, 덴슈가쿠로 통하는 다리입니다.

 

197C704D5127530C04D90F

2568E74D5127530F1A61FD

25649C4D51275311208ECF

237CF14D5127531406B49D

146A644D512753171965FD

1761104D5127531A26FBA0

166DCB4D5127531E172DB7

 

각인석 광장입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성을 지을 당시 각 지방의 다이묘들이 바친 석재들입니다. 돌을 보면 각 가문의 문양이 세겨져 있습니다.

 

1159264D512753212E8434

176A9A4D512753251A8E45

 

도요토미 히데요리와 요도도노가 자결한 장소입니다. 이건 비극인지 아나면 인과응보인지는 여러분 각자가 생각할 일이겠죠.

 

235C414D512753282C6297

256FCF4D5127536E151A6A

196A9A4D512753711B30ED

2765C44D512753742A55BD

2563964D512753772229FF

16660F4D512753791FF529

1250AE4D5127537C3AFBCA

256E1A4D5127537F17CCC5

144D864E512753832C234C

2361FA4E512753861BCE88

274D644E5127538A2FBED0

 

잔넨세키. 원래는 오사카성에 쓰일 석재였으나 쓰이지 않고 400년동안 방치되어서 아쉬움을 가진 돌이란 뜻인 잔넨세키란 이름이 붙었죠.

 

034FC84E5127538D23240B

2066164E51275390172CD0

2672124E512753930B46DD

 

덴슈가큐입니다. 아쉽게도 제가 도착했을 때는 5시가 넘어 문을 닫았더군요. 뭐 그런데 이 곳은 이미 전에도 가봐서 안 들어가도 크게 아쉽지는 않더군요.

 

1662264E512753961DC226

 

구 오사카 시립 박물관.

 

2260E44D5127539928214E

24039E4D5127539B0184DD

266B254D5127539E1EF6B3

2376354D512753A10E4C25

2379154D512753A40AEBE4

0368E74D512753A81C9561

03330A4C512753FC2F5A68

 

타임켑슐, 1970년에 묻었는데 한개는 지난 2000년에 개봉했고 남은 하나는 6970년에 개봉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때쯤이면 과연 어떠련지...

 

0356C84C512753FF061A55

183B144C5127540225CFD7

1642B44C512754051C4BC3

1851024C512754080C879B

152DF34C5127540B349F1D

024DAF4C5127540E116621

195DE54D512754112DDBF6

276FCF4D51275415177653

2502E54D5127541804709D

206FE04D5127541B171528

1663964D5127541E24D8A2

0370084D5127542117947A

0250774D512754243A0A60

2259434E51275428245546

154E834E512754292EEA1A

1779384E5127542A06A6A3

157D5A4E5127542B01D666

18608A4E5127542C1DF84E

255A9E4E5127542D24BDCA

157CCE4E5127542D0278EC

01021C4A512754300F457C

26618C4A51275433329E54

 

도요쿠니 신사. 도요토미 히데요시를 신으로 모신 신사죠. 이쯤에서 길을 잃어 헤메다가 와카야마대학을 다닌다는 한 대학생 덕분에 오테몬으로 무사히 나왔습니다.

 

016A7B4A5127543628DF04

260F354A512754670228E1

1675524A512754691D14C0

1562EA4A5127546C309B33

16015D4A51275470115726

2466B04A51275473309F23

2710654A5127547601942B

13774B4A512754791CED48

1677194D5127547C116E58

205FC04D5127547F2CFD0F

1576234D5127548212E546

1103154D5127548505BBBD

017AF64D512754870A45A9

01069F4D5127548A029BDC

1664D84D5127548C25F38F

 

타몬야구라와 센간야구라, 오테구치마스카타 거석을 지나서 오테몬을 나섭니다.

 

0206F3505127548D2361F0

16720D505127548F39516B

19097550512754911F9D61

11014D505127549327D64F

19792C5051275495301041

1879CA50512754982F66E6

211C38505127549B0B7947

24555F495127549D14B1F0

113439495127549E369A1F

 

밤이라 사진이 영 아니군요. 낮이면 아주 멋질텐데...

 

026629495127549F0280B9

14611649512754A2089D9E

 

타니마치욘쵸메 역으로 가면서 찍은 사진들.

 

20520949512754A6174612

16288C4F512754BB0A53AE

1806EF4F512754BE312296

1826324F512754C00D99EB

14210E4F512754C311C685

0321874F512754C511B3BB

 

저녁은 원조 쿠시카츠 다루마에서 먹었어요. 도톤보리 세트에 칼피스를 추가하니 대략 2천엔 정도가 듭니다, 튀김도 튀김이지만 도테야키도 별미입니다. 이걸로 6일차 여행도 끝나는군요. 내일 유니버셜 스튜디오 제팬만 둘러보고 나면 이제 일본 여행은 끝이 나겠군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1. 야밤에 올리는 고기! ...

      오늘 오랜만에 아웃백에 갔었죠. 가서 황제 스테이끼라는 어마무시한 스테이끼...
    Date2018.02.21 고기(음식) Bytitle: 문과쿨피스엔조이 Reply10 Views165 file
    Read More
  2. 스몰사이즈 러버

            기존 쓰던 스틸 빅타워 2대 구성과 미들타워 1대 구성인 시스템을 싹 정...
    Date2018.02.20 일반 By제한회원 Reply8 Views474 file
    Read More
  3. 마츠에이테이의 양식카...

    아키하바라 근처, 정확히는 러브라이버들이 성지순례차 찾는 오차노미즈역에서 아...
    Date2018.02.20 고기(음식) Bytitle: 문과호무라 Reply12 Views235 file
    Read More
  4. 사소한 지름 후기

      샤워기용 수온계입니다. 알리 가격이 국내 가격 절반이네요. 배터리 없이도 잘...
    Date2018.02.20 지름, 득템 By세라프 Reply20 Views676 file
    Read More
  5. 빨간 하드 지름

        아침에 겨우 일어나서 세뱃돈 들고 항상 가는 그 용산 매장에 가서 친구 사...
    Date2018.02.19 지름, 득템 Bytitle: 명사수하스웰 Reply9 Views394 file
    Read More
  6. 타이베이 가족여행 2일차

    그렇게 다음날… 이날 일찍 일어난 덕에       형도 덩달아 깨서 푸항더우장에서 ...
    Date2018.02.19 풍경, 여행 By아스트랄로피테쿠스 Reply1 Views126 file
    Read More
  7. 타이베이 가족여행 1일차

      12:25발 중화항공을 타고 가는지라 아침먹고 여유있게 나와서 운서역에 차 댔...
    Date2018.02.19 풍경, 여행 By아스트랄로피테쿠스 Reply1 Views163 file
    Read More
  8. 당분간 메인폰인 샤오...

    서브용 및 리뷰 및 반장난감으로 구매 했던 a1이 메인이 됬습니다. 우선 아이폰6 ...
    Date2018.02.18 일반 Bytitle: 용사님스파르타 Reply8 Views452 file
    Read More
  9. 연휴엔 건프라..

                  역시 PG가 만드는 맛이 좋아요   다만 이거 한다고   연휴 내내 ...
    Date2018.02.18 지름, 득템 By세르넬리아 Reply5 Views209 file
    Read More
  10. 봄이 오고 있습니다. ...

    아직 날이 쌀쌀합니다만 봄이 오고있지 말입니다.       하기는 춘삼월이 2주도 ...
    Date2018.02.18 풍경, 여행 By문워커 Reply14 Views108 file
    Read More
  11. 할머님 댁에 스피커 놔...

        그전에 스피커도 짱짱한 놈 줍고 우퍼도 짱짱한 놈 주워서 있을 곳이 사라진...
    Date2018.02.18 시스템, 아이템 Bytitle: 고삼ExyKnox Reply6 Views255 file
    Read More
  12. 일본 와카마야현 고야산

                              고야산은 와카야마 현에 있는 불교의 성지입니다. 정...
    Date2018.02.17 풍경, 여행 Bytitle: 문과호무라 Reply5 Views179 file
    Read More
  13. 일 시작 후 첫 휴일

    은 친구녀석들 꼬셔다 놀아야지요. 그간 너무 방콕하느라 슬슬 지겨운 안면도 그...
    Date2018.02.17 고기(음식) Bytitle: 고삼까마귀 Reply7 Views278 file
    Read More
  14. 역시 시골에오면 별이 ...

    외가집에 왔더니 역시 별이 잘보이네요   장비가 열악합니다 ㅠㅠ 삼각대도 안들...
    Date2018.02.16 풍경, 여행 Bytitle: 맛있는AVG Reply25 Views213 file
    Read More
  15. 오랜만에 벡스코에 산...

    거제역 근처에 살아서 평소에 벡스코에 갈 일이 없었는데 이게 생긴 뒤로는 편하...
    Date2018.02.16 풍경, 여행 Bytitle: 문과쿨피스엔조이 Reply5 Views275 file
    Read More
  16. 지름 신고!

    블프때 직구했던 하드인데.... 초기불량 걸린바람에 미국을 다시 한번 다녀온(RM...
    Date2018.02.15 지름, 득템 By아란제비아 Reply10 Views350 file
    Read More
  17. 퀘스트 완료

        핀 정리하고, 선 정리하고 한 최종 완성본입니다.           지문 인식/입력...
    Date2018.02.15 일반 Bytitle: 고삼ExyKnox Reply17 Views518 file
    Read More
  18. 카뱅 이벤트

          7일레븐 ATM에서 5만원 이상 출금하면 주는 거 한번 뽑아봤습니다.        ...
    Date2018.02.14 지름, 득템 ByHack Reply2 Views42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07 Next
/ 107

MSI 코리아
다나와 커뮤니티
와사비망고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