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볼거리(퍼온거)
2020.11.27 18:47

초등부 의대반 문제

조회 수 916 댓글 28

C76D6732-6D74-493C-9F96-DB3B6C3A824C.jpeg

...의대 최씨...ㅋㅋㅋ

 

저런게 엄청 멀게만 느껴집니다.. 못 풀기도 못풀지만

 

초등학생때도 수학은 못했거든요

 

의대 준비하는 친구들이라..그런지

 

그저 대단할뿐입니다..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20.11.27 18:50
    인간의 지능과 뇌, 정서 발달상 지나친 선행교육은 도움이 안 되더군요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20.11.27 18:58
    선생님께서 말씀하시니 결론이 명쾌하게 느껴집니다.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20.11.27 19:03
    제가 중학교때 고등학교 수학까지 봤지만 결국 쓸모없고 직접 수학의 정석과 개념원리 풀며 다시 다졌어요. 중학교때 들인 시간과 돈 아깝더라고요.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20.11.27 19:14
    생각해보면 어릴때는 학문으로 접근하는 것보다 관심분야를 좋아해 스스로 찾아서 배운것이 큰 도움이 되었던것 같습니다.
  • profile
    Semantics      ε=ε=ε=(~ ̄▽ ̄)~ 2020.11.27 18:58
    의대인데 왜 물리..?
    요즘은 또 선행보다는 심화로 방향이 바뀐거 같더라고요.
  • profile
    title: 문과BEE3E3      idolm@ster.email 2020.11.27 19:02
    중학생때 과고반에서 낑낑대면서 풀었던 문제가 이젠 초등학교까지... 한 20명 모아놓으면 저걸 슉슉 풀어내는 괴물이 하나쯤 있다는게 또 참 신기합니다.
  • profile
    우즈      EAGLE ლ(╹◡╹ლ)  2020.11.27 19:03
    중1때 과학학원에서 심화물리 심화화학 수업을 들으면서 비슷한 문제를 푼 기억이 있습니다. 물론 저도 마찬가지였지만, 그 반 애들 중 저 문제를 쓱싹쓱싹 풀어내는 애들은 단 한 명도 없었고요. 솔직히 뭔 개소린지 문제 해설만 거의 30분 하는데 한 30%는 이해한듯? 근데 저걸 무려 초딩이 한다니.

    그래도 나름대로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은 합니다만 각설하고, 그래서 지금 제가 뭐하고 사는지 보면 저런 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정답은 굳이 질문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됩니다. 의대생 선발 과정에서 굳이 물리학문제가 필요한지의 여부는 차치하고 말이죠.
  • profile
    플라위      Howdy! I'm FLOWEY. 2020.11.27 19:12
    화학... 인거죠?
    그냥 고등학교 화학 선행문제같은 느낌인데...
  • profile
    qua1121      대학원 후 스타트업의 길을 걷습니다. 날 죽여줘... 2020.11.27 19:12
    줄세우기의 극한이 되면 이런 결과도 튀어나오고 저런 결과도 튀어나온거죠. 저 행동의 쓸모요? 글쎄요...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스트레스?
  • ?
    아리스      앨리스 2020.11.27 21:14
    다른 이야기지만
    정말 중요한게
    본인만이 가지고 있는 서브컬처 분야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작을지 몰라도 그런 사소한 행복하나가 삶을 사는 원동력이 되거든요 저런친구들은 그런 행복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저 갈려나갈뿐이죠.. 제가 저 아이들의 입장이라면 나중에 설령 실패를 했다해도 다시 재기할수 있다는 생각마저 들지 않을것 같네요
  • ?
    babozone 2020.11.27 19:25
    아니 엔트로피를 왜 초등학교때...
    대학교가도 2학년2학기는 되야 배우는데..
  • profile
    title: 귀요미까르르      프사는 맥주지만, 술은 못 먹음 2020.11.27 21:28
    여기는 그나마 학원인거 같지만

    과학경시대회 한 번 나가봤더니, 선행 없인 풀 수 없는 문제들만 나오더라고요
  • profile
    Dr.Lemon 2020.11.27 19:29
    현실이 아닌 가상의 과학을 배우는 사람 반병신으로 만드는 한국교육
  • ?
    mnchild 2020.11.27 19:45
    의사가 되는데 아무짝에도 소용없는 능력이란건 둘째 치고, 저걸 왜 초등학생에게 풀게 시키는거죠? 강사는 사기꾼이고 부모는 새디스트인가요.
  • profile
    부은면상 2020.11.27 20:11
    미래의 지엽적인 수능문제 대비....라고 쓰고 상술이죠
  • profile
    부은면상 2020.11.27 20:02
    수학으로 따지면 올림피아드 문제를 더럽게 베베 꼬은거 같네요

    한몇년 집에서 쉬다가 수능문제 풀어본적이 있는데, 공무원 문제 저리가라 할 수준으로 지엽적이더군요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0.11.27 20:09
    한참 친구들과 놀면서 인간관계에 대해서 배워야할 아이들에게 저런걸 강제로 밀어넣은 결과가 정상이었던건 별로 못본거 같습니다.
    특히 인간관계에서요.
  • profile
    title: 민트초코성배안가는서폿      여 우 조 아 2020.11.27 20:12
    정답! B가 깔려죽는다
  • profile
    쿤달리니 2020.11.27 20:16
    정답은 언제나 보석상이 100만원 손해본다!
  • profile
    임시닉네임      미나토 유키나 사랑해 / N910S, A1687, G920S, N910V, 9860G, 570ES+2, PL380 2020.11.27 20:31
    이상 기체는 물리학에서 다루는데 왜 의대용 문제로 나오죠? 선지 보니 엔트로피 변화량 계산을 묻는 것까지... 아무리 의대가 탐구 세 자릿수 백분위를 요구한다지만 해도 해도 너무하네요.
  • profile
    Astro 2020.11.27 21:09
    아이의 부모가 교육에 대한 이해가 있다면 저런 것은 시킬 일이 없을 것이고, 부모 스스로가 교육에 대한 공부를 하기 싫어하는 주제에 아이가 공부를 하길 원한다면 저런 학원을 보낼 것입니다.
    자식에게 공부를 시키기 전에 본인이 좀 공부를 해봤으면 좋겠습니다
  • ?
    아리스      앨리스 2020.11.27 21:10
    자기 자식 의치한 보내고 싶으면.. 공부해서 자기가 가면 될텐데 자기보고 하라하면 무슨탓 머리 나쁜 탓 하면서 공부 안하려 하면서 아이는 쉬운줄 아나봐요
  • profile
    아인저      공익 생활 시작...하기 싫다 메우 2020.11.28 00:23
    "부모 스스로가 교육에 대한 공부를 하기 싫어하는 주제에 아이가 공부를 하길 원한다면 저런 학원을 보낼 것입니다.
    자식에게 공부를 시키기 전에 본인이 좀 공부를 해봤으면 좋겠습니다"-》공감합니다
  • profile
    title: 귀요미까르르      프사는 맥주지만, 술은 못 먹음 2020.11.27 21:15
    문제가 이상하군요. 외부 압력을 받으면 일반상대성 이론에 의해 에너지가 증가하게 되는걸 고려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 ?
    진외자 2020.11.27 21:49
    열역학 상태방정식 써서 시뮬레이션 하는 일 하는데도 못풀겠네요. 열역학 관련 과목을 한 네번 들었는데도 이걸 못 풀겠네... 엔트로피는 수업 이후 써먹어 본적이 없고 오히려 통계나 머신러닝같은데서나 접하네요.
  • ?
    잎샘바람 2020.11.28 00:31
    사족을 달자면, 꽤나 많은 학원에서의 커리큘럼을 저렇게 짜고 있다는거고, 많은 부모들이 신봉한다는거죠

    왜냐? 그렇게 해서 가는 애들이 계속 나오니깐 ㅋㅋㅋ
    커리큘럼의 훌륭함이라기 보단, 갈아 넣어서 진학시키는건데 딱히 이거다 싶은건 얼른 안보이니 이런거죠

    과거 7차 교육과정 이후 의대 가는 정석 루트 중 하나가 특목고 진학 후, 의대가는 부분이었는데
    09 교육과정에서 정점을 찍는 루트였다가, 현행 15 개정교육과정 즈음의 입시 환경에서는 철퇴 맞았죠

    1. 학생 수 감소
    총 학생수는 줄어 들었는데, 특목고 수는 늘었고, 그 학생 수도 늘었습니다.
    대학에서 굳이 특목고 출신이라고 어여삐 봐줄 이유가 없어진거죠

    2. 옛 과고와 지금의 일과고의 수준 차이, 더불어서 영재고 커리큘럼과 더불어 대학 입시와의 괴리
    예전이야, 썩어도 준치라고 과고에서 꼴등하던 애도 날아다니는게 과고 출신이었다면
    지금은 차이가 있긴합니다. 물론 괴수같은 애들도 있습니다만
    예전의 과고의 영광은 지금으로선 영재고로 봐야겠네요

    그리고 현행 일과고 진학은 되려 일반고 진학에 비해서 손해보는 경우도 적잖이 많아 고민을 해봄이 좋다 보입니다.
    더불어서, 올림피아드를 소화 해줄 수 있는 교사도 ...
    지역별로 과고 진학 목표하는 학생있다면, 학교 커리큘럼이 어떤지
    그리고 올림피아드 얼마나 밀어줄 수 있는지 잘 알아보고 진학하심이 좋습니다.
    진짜 옥석이 될 수 있는 아이, 그 중요한 시기 평이하게 넘어가는 경우 많습니다.

    망령마냥 아직도 저런 커리큘럼이 돌아다니긴 하네요

    차라리 진짜 의대를 보내고 싶고, 뭔가 하고 싶다면 어정쩡한 학원에 돈 쏟는거 보다
    영재고 출신 대학생을 과외를 붙이고, 커리큘럼과 함께 더불어서 진로 계획을 짜보세요
    어지간한 감떨어진 학원가 선생들 보다 훨씬 질 높은 컨설팅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런 교육의 의미 없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많으신듯해서 안타까운데
    적절한 유도와 함께 강사의 스킬이 좋은 편이라면 얼마든지 날개를 달아 줄 수 있습니다.
    그 강사를 찾는게 문제인거고, 더불어서 내 아이가 그런지도 고민을 ...

    그리고, 펠로우 이후로 미래를 그리는 상황이라면 현 트랜드 상으로는 진짜 팔방미인이여야 합니다.
    근데, 자연대 출신 석학 분들이 훨씬 잘 날뜁니다. 자연대 출신 분들 파이팅(?)
  • ?
    아리스      앨리스 2020.11.28 11:28
    예전에 병원 갔을때 의사 선생님께서 클래식 음반도 많이 모으시고, 일이 바쁘시지만 잡지 인터뷰를 보니까 필름 카메라도 들고 사진도 많이 찍으러 다니셨다고 했어요, 매스를 안 잡았으면 자기는 벌써 필름 카메라 들고 사진작가가 됐을거라고 말씀 하면서 말이죠 , 위에도 말씀 드렸듯 생업을 내팽겨치고 좋아하는 일을 택하라는건 아니지만.. 사소하게나마 작게 좋아하는일이 있는건 정말 중요한겁니다

    아이들을 저렇게 공부시키는 부모들은 공부만 머리에 억지로 넣으려고 하지, 아이들이 무엇을 좋아하는지는 뭘 잘하는지는 개미 눈꼽만큼 신경도 안씁니다, 그저 한의대 치대 의대 보내야해 병든 앵무새처럼 말만 합니다, 아이는 밥만 먹이고 재워주고 옷 입혀주고 공부만 시켜주면 전부 인 존재인줄 압니다, 놀이와 여가를 통해서 감각을 느끼고 지능발달을 하고 사회의 규칙을 파악할수 있다는걸 모르는것 같습니다
  • ?
    잎샘바람 2020.11.28 22:05
    아이들을 저렇게 공부시키는 부모들은 공부만 머리에 억지로 넣으려고 하지, 아이들이 무엇을 좋아하는지는 뭘 잘하는지는 개미 눈꼽만큼 신경도 안씁니다. << 극히 공감합니다 ... ㅠㅠ


    참 안타까운게, 진로를 찾아야한다 자신의 꿈을 찾아야한다 하면서, 빠른 선택을 강요하는 것도 현 상황인 만큼 빠르게 적응 못하고 준비 못하는 만큼 뒤진다는 무한 경쟁에 비교를 한다면 조바심 내는 부모의 마음도 이해를 안되는건 아니긴 한데...

    어느 상황이건 정답은 없는거 같고, 다만 교육과정과 입시 제도에 꽃피우지 못하고 떨어지는 꽃봉오리가 없길 바랄 뿐입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000 잡담 모니터를 사자마자 불량화소가 나오네요. 7 THEHOONEY 2020.12.18 450
47999 잡담 눈길 첫 운전 19 dmy01 2020.12.18 471
47998 잡담 [뻘글] 그냥 잠이나 잘 것이지... 1 file 체셔 2020.12.18 449
47997 잡담 [질의] 기글 EMP를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16 임시닉네임 2020.12.18 311
47996 잡담 오늘 점심까지 쓰던거 13 file Loliconite 2020.12.18 392
47995 등산로(장터) 9900게이 세트로 처리하는 등산로(렙제10) 19 file 고자되기 2020.12.18 607
47994 잡담 택배가 많이 늦습니다. 7 AdorableZ 2020.12.18 236
47993 잡담 깨진 아이패드 화면을 수리 했습니다 ... 만 9 file SunA 2020.12.18 430
47992 볼거리(퍼온거) 러시아 남자 평균 수명 8 file title: 여우하뉴 2020.12.18 828
47991 방구차 너무 늦어버린 방구차 - Pantech VEGA IRON 2 And... 5 file title: AMD라데온HD6950 2020.12.18 180
47990 볼거리(퍼온거) 물리엔진 오류 10 file title: 여우하뉴 2020.12.18 481
47989 잡담 재미있어 보이는 제품을 발견했습니다 (eGPU) 6 file SPA게티 2020.12.18 523
47988 잡담 오랜만에 시디롬 연결해봅니다 12 file 가다랑어 2020.12.18 308
47987 잡담 아이폰 6가 불현듯 살아났습니다! 3 소망노인복지센터 2020.12.17 343
47986 잡담 까르르 님께 나눔받은 크롬캐스트 2세대 인증입니다. 4 file 낭만 2020.12.17 177
47985 잡담 근황 16 file title: 흑우ExyKnox 2020.12.17 461
47984 잡담 플레이스테이션 3 애매하네요. 45 file 우즈 2020.12.17 808
47983 잡담 아니 나는 그냥 백업을 하려고 했던건데 6 file 고자되기 2020.12.17 303
47982 잡담 SSD 상태가 이상합니다./,..? 7 file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20.12.17 346
47981 잡담 싸펑 레이트레이싱 적용 유무 차이 13 file 오늘도안녕히 2020.12.17 548
47980 잡담 GPU 교체 성공적. 5 file 오늘도안녕히 2020.12.17 431
47979 잡담 잡담_201217 6 file 임시닉네임 2020.12.17 167
47978 등산로(장터) RX5700+ NZXT G12+X52 판매합니다. 2 file 오늘도안녕히 2020.12.17 359
47977 잡담 역시 기업은 냉철합니다 16 메이파프로스 2020.12.17 742
47976 잡담 블루투스 동글이를 달아줬습니다. 7 file Semantics 2020.12.17 510
47975 잡담 리빙포인트) 명령프롬프트의 글자가 작을때 5 title: 고양이자칭 2020.12.17 341
47974 잡담 시청역 근처에서 먹을만한 한식 요리집 3곳 11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0.12.17 382
47973 가격 정보 [아마존] WD 12TB My Book. 199.99달러 14 낄낄 2020.12.17 507
47972 잡담 이상한 소프트웨어는 사지도 쓰지도 맙시다. 6 title: 고양이자칭 2020.12.17 632
47971 잡담 제 인생에서 콤덕질하면서 황당한 사건 두가지.. 7 커피덕후 2020.12.17 4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98 399 400 401 402 403 404 405 406 407 ... 2002 Next
/ 2002

최근 코멘트 30개
360ghz
17:49
라데온HD6950
17:42
캐츄미
17:41
달가락
17:39
캐츄미
17:39
TundraMC
17:35
Elsanna
17:34
캐츄미
17:30
아라
17:26
analogic
17:24
카토메구미
17:20
쿨피스엔조이
17:18
아즈텍
17:17
아즈텍
17:13
쿨피스엔조이
17:13
공탱이
17:09
Lave
17:08
아즈텍
17:07
공탱이
17:05
TundraMC
17:05
0.1
17:05
라데온HD6950
17:04
제로런치
17:04
Retribute
17:04
TundraMC
17:02
자칭
17:02
qoraus
17:01
TundraMC
16:58
DecAF
16:58
Retribute
16:57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