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19.09.02 22:54

1년이 되었습니다.

profile
조회 수 585 댓글 19

0.

 

하드웨어 관련 내용은 아닙니다. 굳이 따지자면 하드웨어에 신경을 잘 쓰지 않게 된 지 1년쯤 되었을 것 같습니다.

1년 반 정도 전에 구축했던 라이젠 홈서버도 지금은 전원을 넣어본 지 몇달은 지난 것 같습니다.

발전의 속도가 더뎌저가는 하드웨어 시장을 탓해보지만, 실상은 제가 컴퓨터로 뭐 대단한 걸 안 하기 때문일 겁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다른 취미들을 다양하게 접하다 보니 하드웨어가 뒷전으로 쳐지는 것이 가장 클 것입니다.

 

그렇기에 늘 그렇듯, 오늘도 하드웨어랑은 크게 관계 없는 이야기입니다.

 

 

1. 키보드

 

...라고 말은 했지만, 일단 그래도 하드웨어 비슷한 것으로 글을 시작해 봅니다.

키보드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던 것은 올해 초, 그러니까 아직 1년이 좀 안 되었습니다.

 

키보드에 대해서는 지난 몇 번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사실 이미 하고 싶었던 말은 거진 다 한 주제입니다.

 

그렇지만 공동 제작이라는 취미의 특성 상, 한창 열을 올리던 중에 구매했던 것들이 아직도 전부 도착하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최근에 도착한 물건을 하나 소개해 볼까 합니다.

 

DSC09487.jpg

TheVanKeyboards MHKB / XDA Oblique

 

TheVanKeyboards라는 곳에서 공동 제작한 MHKB라는 키보드입니다.

최근에 엑스트라로 풀린 XDA Oblique 키캡을 꽂아 주었습니다.

올드맥 키보드에서 영감을 따 온 각인이 잘 어울립니다.

 

요즘 주력으로 사용하고 있는 키보드입니다. 무선은 아니에요. 사진은 연출.

 

이 녀석까지 키보드가 대강 열댓 본 정도 되네요. 박스에 들어가서 안 쓰는 것들이 한 대여섯 개 되지만.

그렇게 돈과 시간을 쏟아부은 취미이지만, 멀어졌다는 건 다른 의미로는 돈 쓸 만한 다른 구석이 생겼다는 것도 됩니다.

 

 

2. 커피

 

커피를 볶기 시작한 지야말로 1년이 조금 더 되었습니다.

커피를 볶아먹기 시작한 것은 작년 8월 중순입니다.

 

글쎄요, 왜 볶아먹기 시작했느냐 물으면... 단순한 호기심이었지 않을까요.

얼핏 머릿속으로 생각했던 아프리카 전통 방식 커피 로스팅 정도는 집에서 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roasting-coffee.jpg

대강 머릿속으로 그렸던 그림은 이런 느낌이었을 겁니다.

 

그래서 무작정 볶지 않은 커피 생두 2키로를 사다가, 시즈닝 잘 된 주물 냄비로 볶기 시작했었습니다.

약 1년간 취미활동의 사이클을 겪으며 달아올랐다가 식기도 하며 꾸준히도 볶았던 것 같습니다.

 

사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무모하다고밖에는 할 수 밖에 없습니다.

당시에는 커피의 추출이 잘 된 건지 아닌지도 제대로 구분하지 못했는데, 그 주제에 커피를 직접 볶는다니요.

 

다행히도 시간이 지나면서 커피를 우리는 것에 대해서는 조금은 나아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그와 동시에 직접 볶는 커피에 조금씩 조금씩 더더욱 만족하지 못하게 되어갔습니다.

무엇보다도 냄비로 커피를 볶는 것은 전적으로 감에 의존하는 것인데,

그보다는 조금 더 방법론적인 방향으로, 데이터를 취득하고 분석하여 피드백 루프가 이루어지는 것을 원했습니다.

 

여기에서 취미를 접고, 전문가가 볶는 커피를 사다 먹는 생활로 돌아갈 수도 있었습니다.

아니면 거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다던가요...

 

DSC09328.jpg

8월 초에 대만에서 온 Quest M3s 커피 로스터입니다.

 

뭐, 굳이 설명이 필요 없을 것 같습니다.

단순히 커피를 내려먹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커피를 볶는다는 것 자체가 취미가 된 이상은 (그리고 어느정도 재정적 여유가 있는 이상은) 전진하는 것 밖에는 없겠지요.

 

사진은 받고 설치한 당일 찍은 것이고, 지금은 좀 더 복잡해졌습니다.

가령 아두이노에 써모커플을 물려서 로스팅이 진행됨에 따른 온도 데이터를 취득 및 기록한다던지요.

 

19-09-01_2011.png

어제 볶은 콜롬비아 팔레스티나 제리코입니다.

 

대강 이런 느낌으로 말이죠.

 

그렇지만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서 들어가지는 않을 겁니다.

여기에 담기에는 안 그래도 긴 글이 더 길어질 것 같고, 게다가 지루한 내용이 될 것에다가,

무엇보다도 제가 그런 이야기를 할 만한 수준의 실력이 안 된다는 것을 절감하고 있습니다.

 

이 녀석으로 한달동안 커피를 볶아보면서 여러가지를 느꼈습니다.

하나만 꼽자면, 생각보다 주물 냄비로 볶은 커피가 괜찮다는 것.

비록 구조적인 한계는 어쩔 수 없지만, 웬만큼 대충 볶아도 생각보다 괜찮은 커피가 나온다는 겁니다.

 

그에 비해 본격적인 드럼 로스터기는 잘못 볶으면 정말 못 먹을 수준의 커피가 나옵니다.

당장 그래도 이정도면 마실 만 하겠다 싶은 커피를 볶은 것도 잘 해야 며칠 전 부터이니까요.

그래서 만일 누군가 커피 로스팅을 한번 체험해보고 싶다 하면 저는 주물 냄비를 추천할 겁니다.

 

다만 아쉬운 것은 지리상으로 제가 볶은 커피를 남들과 같이 즐기기가 어렵습니다.

가끔씩은 지근거리에 제가 볶은 커피를 평가해 줄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3. 글쓰기

 

한 취미에 시간을 많이 할애할수록 다른 취미에는 소홀하기 마련입니다. 지금은 그게 글쓰기입니다.

사실 이 글을 쓰게 된 것도 곧 있으면 글쓰기 앱의 1년 구독이 갱신된다는 메일을 받아서입니다.

 

종종 드는 생각으로는 사실 글을 쓰고 싶은 게 아니라 망상을 할 핑곗거리가 필요했던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단지 그 망상을 다듬고 또 다듬어 남들이 읽어줄만한 한 편의 글로 만들어낸다는 것이 어려운 것이겠지요.

 

"취미생활의 소강기" 라고 한다면 딱 맞을 것입니다.

소강기가 끝나고 다시 비가 힘차게 쏟아내릴지, 아니면 기나긴 가뭄이 올 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이번에 갱신되는 1년 구독권이 무의미하게 낭비되지는 않기를 바랄 따름입니다.

 

 

4. 핫소스

 

핫소스에 맛을 들인 것은 고작 한달하고도 조금 더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열 병이 넘는 핫소스를 사면서 반도 다 못 먹고 버리는 게 아닌가 걱정했는데, 어느새 냉장고를 보니 다 먹은 것까지 치면 스무 병이 넘는 다양한 핫소스를 상비해놓고 소비중입니다. 다 먹은 것만도 일곱 병이네요.

 

물론, 핫소스를 만드는 거라면 모를까, 공산품으로 판매되는 핫소스를 사다 먹는 것은 취미라고 하기에는 어렵겠지요.

 

매운 맛이 느껴지나? 싶을 정도의 핫소스부터, 이건 정말 몇 달은 쟁여놓고 먹어야겠다 싶을 정도로 매운 핫소스까지.

그 다양한 정도의 매운 맛과 그보다도 더 다양한 맛을 즐기는 중입니다.

벌써 세 번에 걸쳐서 주문을 했고, 이젠 거기에 모자라서 월간 구독까지 끊었을 정도면 말 다 했지요.

 

핫소스를 그렇게 먹다 보니, 이제는 조금씩 사용된 고추의 품종에 따른 맛의 차이도 느껴집니다.

가령 캐롤라이나 리퍼를 사용한 소스는 고스트 페퍼/부트 졸로키아와는 구분되는 특유의 씁쓸한 맛이 있다던가, 스콜피온 칠리의 경우에는 약간 새콤달콤한 과일 느낌이 있다던가요. 또한 하바네로가 정말 완성도가 높고, 그만큼 다양한 핫소스에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는 것도 말이지요.

어떻게 보면 농산물로서의 커피와도 닮은 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나는 매운 것은 정말 질색이다" 하시는 분이 아니라면 핫소스를 시도해 보시길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가장 기본적으로는 고추와 식초만으로, 거기에 각종 야채, 과일, 향신료까지 넣는 소스까지 다양하니까요.

Hot Ones 자체 브랜드 소스나, Torchbearer, Dirty Dick's 정도는 무얼 골라도 실패하지는 않는다고 자신합니다.

단점이 있다면 덕분에 치킨이나 피자를 먹는 빈도가 확 늘어난 것 같아요. 어떻게 뺀 살인데...

 

그래도, 아마 내년 이맘때 쯤이면 핫소스 월간 구독을 끊은 지 1년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
    title: 명사수로리링 2019.09.02 22:59
    홈서버 혹시 ssd 들어가셧으면 중간에 전원 넣어주셔야 하는거 아닐까요..?
    전기제품 안써도 한번씩 전기통하게 해주는게 좋은걸루 알고있습니다.
    관심은 없어도 청소하듯 관리를! 오지랖 부려봣습니다.
  • profile
    마커스 2019.09.02 23:22
    것도 그렇군요. 거기까지는 생각하지 못했네요. 그래도 뭐 별 대단한 자료가 담겨 있는 것도 아니고 하니 크게 문제가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 profile
    낄낄 2019.09.02 23:17
    저도 컴퓨터를 다루지만 컴퓨터로 뭐 대단한 걸 하지 않네요. 집에 굴러다는 시스템이 너무 과분하고 아깝습니다.

    커피를 일이 아닌 취미로 볶고 있으면 대단히 여유로운 삶일 것 같아요. 그런 이유에서 해보고 싶은데..
  • profile
    마커스 2019.09.02 23:30
    그래서 요즘은 종종 마인크래프트라도 켜 주고 있습니다. 써멀 그리스 굳지 말라는 차원에서라도요.

    무엇보다 커피는 취미로 해야 여유로운 것 같습니다. 커피 그 자체로는 탐구적이고 관능적이면서 동시에 로망스가 가득한 주제이지만, 업으로 놓고 보면 규제와 경쟁이 빠듯한 식품가공생산업에 추가적으로 3D라 불려도 손색 없을 대민접객업이지요. 이 어려운 일을 잘 해내면서 성공적인 사업을 이끄시는 분들을 보면 정말 존경스러워 마지않습니다.

    본격적인 "커피 볶기"와는 본질적인 차이가 있지만, 한번 볶아보고 싶다 하시면 코팅 없는 무쇠 주물냄비가 추천할만 합니다. 생두 200그람정도 넣고 천원짜리 스테인리스 거품기로 대강 중불부터 점점 불을 줄여간다는 느낌으로 볶으면, 힘이 들면 들었지 그렇게 어려운 건 없으니까요. 한 1키로 볶아보고 아 이건 아닌 것 같다 싶으면 그때부터는 그 냄비를 수육이나 차슈 만드는 데에 쓰시면 끝내줍니다.
  • ?
    Porsche911 2019.09.02 23:24
    저도 취미를 좀 진득하게 파는게 좋지 않을까 싶어요. 자취하면서 요리에 취미를 붙히게 되었고 실력도 꽤 늘었다고 생각하는데 자취를 안하게 된 이후로 요리를 제대로 해본적이 없네요. 감도 떨어졌구요. 그렇다고 요리를 본격적으로 다시 시작하자니 엄두가 잘 나질 않기도 하고 딱히 먹어줄 사람도 없어서....
  • profile
    마커스 2019.09.02 23:31
    요리는 정말 어려운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바쁜 생활에 치이면서 고작 한시간도 안 되는 즐거운 식사를 위해 그 몇 배는 되는 시간을 들여야 하니까요. 말씀하신 대로 그나마 같이 먹고 즐겨줄 사람이라도 있으면 모를까요. 저는 그래서 요즘 먹고 마심을 즐김에 있어서는 핫소스와 커피로 대신하고 밥 대신 소일런트를 먹고 있습니다.
  • profile
    ExyKnox      아아 까까머리 까 까 까까머리- 2019.09.02 23:40
    아두이노로 저런 그래프를 만들 수 있군요...!

    데이터 기록한 다음에 그래프 만드는 건 다른 프로그램을 쓰나요?
  • profile
    마커스 2019.09.02 23:50
    네. 커피 로스팅 데이터 취득에 특화된 프로그램이 몇 있는데, 저는 그 중 아티잔(Artisan)을 씁니다. 아두이노 스케치는 aArtisan이라는 이름의 스케치가 아두이노 우노용으로 만들어져 있고요.
  • profile
    Veritas      18歲 / 약팔이지망생 / ლ(╹◡╹ლ) 2019.09.03 00:04
    고오오급스러운 취미를 즐기시는군요.
  • profile
    마커스 2019.09.03 21:17
    안타깝게도 고급스럽다고 할 수준은 아직 못 되는 것 같습니다...
  • profile
    염발 2019.09.03 00:08
    햐.. 로스터를 집에서 .... 저도 집에 들여서 할수 있는 날이 올련지.. ㅎㅎ
    부럽습니다!!
  • profile
    마커스 2019.09.03 21:17
    전기로 볶는 쪼끄만 녀석입니다. 가격도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편이고요. 다만 한 한달 써 보니 대강 한계는 극명하게 느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 profile
    캐츄미 2019.09.03 08:30
    커피는 향이 너무 좋죠~
    저도 시간만 있으먼 해보고싶네요
  • profile
    마커스 2019.09.03 21:18
    당장 볶고 있는 동안이 아니라도 탐구적인 측면에서 시간을 보내기도 아주 좋지요.
  • profile
    플라위      Howdy! I'm FLOWEY. 2019.09.03 08:48
    얼마전부터 커피를 볶기 시작했는데 그 다음 단계는 엄청나군요..
  • profile
    마커스 2019.09.03 21:19
    건승을 기원합니다... 그래도 취미이기 때문에 나름 즐겁게 임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 profile
    Alexa 2019.09.03 17:18
    커피도 그렇고 요리도 그렇고 남이 해주는 것에 맛 들리면 답이 없더군요.
    예전보다 국내에서 원하는 생두나 원두 구하는 것도 힘들어졌고
    수입하자니 기간이 오래걸려서 애매하고요.--;;
    해서 지금은 타협해서 적당한 것 조금씩 사서 그라인딩만 해서 내려먹고 있네요.

    그리고, 커피 나눔 한번 해보시면 어떨까 싶네요. 남이 자기가 볶은 커피를 평가했으면 한다면요.
    그런데 저런 장비도 쓰실 정도면 자기한테 맞는 맛을 찾으셨을텐데 굳이 남의 평가가 필요하실지도 의문이네요.
  • profile
    마커스 2019.09.03 21:23
    커피라는 것이 워낙에 변수가 많은 만큼... 실제로 같은 시간과 공간에서 모여 맛을 보는 것과는 사뭇 다르겠지요. 그래도 그와는 별개로 나눔은 생각만이나마 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자신있게 선보일 만큼의 자신감과 실력을 쌓지 못했을 뿐입니다. 다른 말로는 제가 원하는 맛을 아직 찾지 못했다는 말이 되겠지요.

    단순히 완성도에 대한 평가보다는 좌충우돌 배워나가는 과정에서 곁에서 제3자의 관점을 제시해 줄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지리적인 위치를 감안해 보면 제가 왔다갔다 하는 쪽이 양심적이겠지만요.
  • profile
    Alexa 2019.09.03 23:07
    요새는 화상통화나 동영상이라는 좋은 녀석이 있습니다.
    그런 걸 활용해 보시는 거는 어떨까 싶네요.

    변수가 있음에도 꾸준히 자기가 원하는 맛에 가깝게 낼 수 있다면 바랄게 없습니다만..
    어렵지요.--;; 그래도 꾸준히 하다면 그 맛에 가까운 맛을 내실 수 있을꺼라고 생각됩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551 볼거리 그 올림픽 대환장 파티 근황 모음 17 file title: 고기FactCore 2019.11.04 766
32550 잡담 마우스포인터 무슨색으로 쓰시나요? 15 file 급식단 2019.11.04 554
32549 잡담 1호선 경부선 급행전철 증설 12월으로 연기 1 에드힐스 2019.11.04 640
32548 등산로(장터) (정복) 조금은 특이한 스팀 등산로(?) 22 file 으겎 2019.11.04 694
32547 잡담 4년전 사기 당했던 썰... 6 히토히라 2019.11.04 551
32546 잡담 CPU 쿨러 교체를 하려 합니다. 9 히토히라 2019.11.04 418
32545 볼거리 논란이 일던 홍대 북한 식당 근황 20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1.04 1739
32544 잡담 중고거래 그뒷이야기입니다. (고구마 주의)(끝나... 24 file title: AMD파란진주 2019.11.04 915
32543 등산로(장터) [정복된 등산로] 아이폰6S 64GB 개장.. 4 file 헤이닉스 2019.11.04 552
32542 잡담 아이팟 프로 카피가 벌써 떴다구요? 15 file Adora27 2019.11.04 929
32541 잡담 [스포 있음] 날씨의 아이 감상평 1 픔스 2019.11.04 245
32540 잡담 [롤] SKT 졌네요 12 Gorgeous 2019.11.04 457
32539 잡담 중고 거래를 하는데 이상한 사람을 만났습니다.(... 24 file title: AMD파란진주 2019.11.03 1640
32538 볼거리 ㅎㅌㅁ 트래픽 순위 1위 국가 甲 23 file title: 고기FactCore 2019.11.03 1457
32537 등산로(장터) 라이젠 등산로 오므라이스주세요 2019.11.03 625
32536 볼거리 평가원, "2020 수능샤프 전면교체 된다" 21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1.03 3918
32535 잡담 노량진은 별에별 게 다 있습니다. 18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1.03 828
32534 잡담 꽁자라고 이것저것 받아오다 고생합니다 22 title: 야릇한poin_:D 2019.11.03 696
32533 등산로(장터) )판완)6950상점 Part1)북앤라이프 도서문화상품권... 1 HD6950 2019.11.03 407
32532 잡담 요즘 PC에 PCI가 없는데 신박한 젠더를 구입했네요 12 file 시마즈 2019.11.03 974
32531 잡담 인터넷 기사 호출 10 title: 가난한celinger 2019.11.03 842
32530 잡담 딴스러쉬 근황 20 ExyKnox 2019.11.03 668
32529 등산로(장터) psp 1005 커피탄거 등산객께서 마셨습니다.(판매 ... 10 file title: AMD파란진주 2019.11.03 770
32528 등산로(장터) 4770K 시스템 팝니다. 7 file 꽃중년앙자 2019.11.03 720
32527 볼거리 그러면 죽어요 만화 시리즈 9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1.03 1524
32526 등산로(장터) [너구리세일페스타](가격인하) iptime NAS와 스피... THEHOONEY 2019.11.03 476
32525 등산로(장터) 정벅 file 기온 2019.11.03 601
32524 방구차 저성능 서브컴 인증 방구차 12 file HD6950 2019.11.03 625
32523 잡담 방구차 달립니다. 4 file Fail 2019.11.03 340
32522 잡담 빅스마일데이에 뽐뿌가 심하게 오는군요 19 file 도개주 2019.11.02 12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98 399 400 401 402 403 404 405 406 407 ... 1488 Next
/ 1488

최근 코멘트 30개
Alter
08:49
유자나무
08:48
Semantics
08:46
아즈텍
08:38
아즈텍
08:37
아즈텍
08:31
아즈텍
08:31
키알
08:15
redstar
07:23
Addition
06:06
ASTRAY
05:23
성배안가는서폿
04:36
하뉴
04:32
DecAF
04:27
씨퓨
04:20
씨퓨
04:18
그라나다
04:15
그라나다
04:06
아엠푸
03:26
아엠푸
03:24
아엠푸
03:19
knock
03:16
유우나
03:06
임시닉네임
03:06
까마귀
03:04
임시닉네임
03:04
쿤달리니
03:03
유우나
03:02
슈베아츠
02:55
슈베아츠
02:54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