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https://gigglehd.com/gg/2865661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조회 수 358 댓글 15

제가 고등학교 때 기숙사에서 살았는데 기숙사 내에서 만화나 영화 보는 게 금지였습니다.

하지만 저는 PMP와 넷북에 만화와 영화를 담아서 기숙사 청소할 때(보통 금요일 밤 10시~12시 40분) 빠르게 기숙사 방과 맡은 구역을 청소한 후에 봤었습니다.

기숙사와 학교가 같은 부지에 있고 학교만 안 벗어나면 학교 내를 돌아다니는 건 자유였으므로 들고 적당히 학교로 나갑니다. 주로 운동장 벤치 같은 데로요. 산 아래라서 공기도 신선하고 매점에서 산 음료수 한 캔 마시면서 25분짜리 애니 하나 보고 돌아왔었습니다. 운동간다는 핑계를 대는데 막을 수 없고 들켜봐야 기숙사 내에서 안 봤으니 사감도 시비를 못 걸었죠. 어차피 들키지도 않았고요. 

시험이 끝나고 난 당일에는 밤 두시까지 기다리다가 텅 빈 공부방으로 올라갔습니다. 그리고 영화를 봤죠. 그리고 영화 다 보고 나면 새벽인데 그 때 운동장 돌고 학교를 돌아다니는데 그 공기가 얼마나 푸르고 청정했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맑아진 머리로 시험에서 찾은 약점을 오답노트를 만들고 공부할 거 훑어본 후 기숙사 나갔죠. 시험 친 주 토요일은 아침에 일찍 보내줬거든요.

PMP와 넷북이 없던 시절에는 신문과 책을 봤죠. 논술 및 면접 대비를 위한 고전도 있지만 대개 라노벨이었죠. 만화도 있었지만 그건 주로 주말에 몰아 봤고.. 그건 잡지 않아서 그냥 기숙사 안에서 보거나 나가서 보거나 그랬습니다.

 

그 때 만화와 애니 볼 때 지금 생각해도 꿀잼이었고, 진짜 스토리나 내용들도 와닿기도 하고 감정이입도 엄청 잘 되더군요. 심지어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같은 고전 소설을 보고도 눈물 날 지경이었으니 뭐. 정작 대학 와서는 그렇게까지 재미있고 자극적으로 다가오지 않더군요. 그래도 고등학생으로 돌아가고 싶지는 않네요. 



  • ?
    sin749 2018.05.14 00:07
    스트레스가 있는 상태에서 그런걸 즐기는거랑 스트레스가 업을때 즐기는거랑 감정이입이 천지 차이더군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05.14 00:09
    같은 이유로 기숙사에서 나가서 버스 타서 집으로 돌아갈 때 진짜 해방감을 느꼈습니다.
    "도시의 공기는 사람을 자유롭게 한다."는 유럽 속담이 진짜 와닿더군요.
  • profile
    Ahn 2018.05.14 00:11
    상당히 이름있는 기숙사제 학교였나 보네요 ㄷㄷ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05.14 00:16
    아.. 그건 아니고 기숙사 선택이었어요. 전교생의 1/5만 들어갔는데 주로 공부 하려는 학생 혹은 공부 못하는데 부모님들이 열심히 애들 굴리려고 보낸 학생들이 들어갔죠.
    일과 아직도 기억납니다. 6시 기상-6시 40분 아침점호-7시 40분 학교 등교-저녁 7시부터 12시까지 야자(80분 공부-20분 휴식X3)-12시 40분 밤 점호 후 취침..
  • profile
    Ahn 2018.05.14 00:20
    빠 빰 빠바바 (?!)

    전 그냥 평범한 뺑뺑이 인문계 출신이라 기숙사제 학교보면 신기합니다 ㅋㅋ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05.14 00:22
    제가 살던 곳은 비평준화였어요. 그리고 갔던 학교 수준도 낮았고요.
    자사고나 외고로 가면 아무래도 제 실력으로는 밀릴 거 같아서 대입에 유리하겠거니 해서 촌의 좀 낮은 곳 지원했다가 피 엄청 봤죠.
    선생들도 막장, 학생들도 막장, 사감도 쓰래기.

    만약 제가 타임머신이 있으면 공갈협박 해서라도 제가 그 학교 가지 못하게 할 겁니다.
  • profile
    Ahn 2018.05.14 00:25
    Aㅏ.... 지역마다 차이가 있었던걸 이제야 기억해 버렸네요 (...) 벌써 까마득한 때라... 그래도 뭐... 솔직히 환경은 크게 중요치 않은거 같습니다 ㅎㅎ
  • profile
    OrakiO 2018.05.14 01:02
    진짜 너무 건전한 공부만 하는 학상 이미지 -_-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05.14 01:04
    제 신세가 딱 중세~근대 유럽의 유대인 꼴이라서, 공부 하는 척이라도 안하면 살아남을 수 없었어요. 돈이 있는것도 아니니까요.
  • ?
    yamsengyi 2018.05.14 10:20
    저는 빠따맞으면서까지 야자를 쨌는데. 그래놓고 원하는 대학을 가서 후회는 없습니다 = 3=
    과가 후회가 많아서 그렇지 ㅠㅠ...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05.14 10:32
    전 대학은 아쉽지만 그래도 목표는 채워서 덜 아쉬워요.
    수시 트랩 빼고...
  • ?
    프레스핫 2018.05.15 00:34
    갑자기 pmp하니까 필통안에 코원 d2 넣고 수업 내내 소설보던 친구 생각나네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05.15 00:35
    전 맥시안 L900이었죠.
    그때 D2도 끌렸고, 메이주에서 빅빔을 통해 낸 것들도 끌렸죠.
  • ?
    포인트 팡팡! 2018.05.15 00:35
    호무라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그뉵미남좌식 2018.05.15 01:38
    전 부모님에게서 독립하고 싶었습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968 잡담 그 랜카드 배송비도 환불 받았어요 3 file 고자되기 2019.10.01 371
13967 잡담 모니터 지름 성공! 그리고 간단 개봉기(?) 4 file title: 폭8kEnyy 2019.08.13 371
13966 잡담 기글을 보고 있으니 고기카레가 먹고 싶어졌어요. 7 타미타키 2019.06.28 371
13965 잡담 디스풋 세 건이나 걸게되었네요. 2 타미타키 2019.06.25 371
13964 잡담 필요도 없는데 일단 구매해봤네요.. 2 file 세르넬리아 2019.05.19 371
13963 볼거리 독도 갈매기 (30mb) 5 file 캐츄미 2019.05.10 371
13962 잡담 라노벨 좋아하시나양. 13 file 그레이색이야 2019.04.14 371
13961 잡담 메트로 엑소더스 뭔가 좀 아쉽네요 3 에이엔 2019.02.15 371
13960 잡담 ASUS X370 크로스헤어 나눔 인증 3 file 레라 2019.01.29 371
13959 잡담 스플래툰 얘기가 나와서 5 file 이카무스메 2019.01.08 371
13958 가격 정보 [Qoo10] 쿠폰가$182 WD easystore 8TB External U... 7 준여니 2019.01.01 371
13957 잡담 음원 깎는 노인 3 file 숲속라키 2019.01.01 371
13956 잡담 어?? 지난주 목요일이 블랙프라이데이 였군요. 2 一花 2018.11.26 371
13955 잡담 마우스를 새로 샀는데 이틀만에 마음에 안들어요. 16 아즈텍 2018.10.25 371
13954 잡담 큰 지름을 했습니다. 2 file 파우린 2018.10.22 371
13953 잡담 번역을 하나 해보겠습니다 6 file gri. 2018.09.12 371
13952 잡담 3D 프린터 뿜뿌가 오네요. 8 Minny 2018.07.10 371
13951 볼거리 오오 기사도 오오 3 file title: 하와와까마귀 2018.06.03 371
13950 등산로(장터) [구매]SFF-8643케이블(mini sas) 8 yamsengyi 2018.03.23 371
13949 잡담 공유기 지름! 9 file 라팡 2018.02.28 371
13948 잡담 공항지옥 6 낄낄 2018.02.25 371
13947 등산로(장터) (등산완료) 갤럭시S8 미드나잇블랙 64GB 팔아용~~... 꼬부기 2018.02.23 371
13946 잡담 빼빼로가 너무 비싸졌습니다. 11 file title: 하와와까마귀 2018.01.30 371
13945 잡담 깜짝이야!! 3 file 뚜까뚜까 2018.01.23 371
13944 잡담 2018년 첫 지름품 도착 8 file 세르넬리아 2018.01.04 371
13943 잡담 여행 가이드북 근황 5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7.12.31 371
13942 잡담 화성님 벨브네꼬님 주소 좀... 1 Tego 2017.12.20 371
13941 잡담 허허.... 한국 FIFA랭킹 엄청 하락했네요. 11 file 푸른바람. 2017.10.16 371
13940 잡담 고3이 추석을 틈타(?) 돌아왔습니다 14 file Henduino 2017.10.02 371
13939 잡담 저한테 테라바이트 용량은 아직도 꿈의 용량이네요 9 프레스핫 2017.09.19 3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59 1060 1061 1062 1063 1064 1065 1066 1067 1068 ... 1529 Next
/ 1529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