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이전에, 집에서 잠깐 쓰는 넷북을 챙겨 왔습니다, (요즘 세상에 넷북을?!이라고 하시겠습니다만.. 현재 공장 기숙사에서 지내는 제게 집은 뭐 거의, 가~끔 들러서 세탁하고 물건 교환하는 베이스 캠프 정도의 의미라서) 폰 롬 작업용으로 쓰려고요.

 

그리고 지지난 주말에는, 사무실에서 쓰는 노트북을 좀 더 고사양인 것으로 바꾸려고 주말 내내 갈아 엎었지요. 그런데..

 

셋팅하는 잠시? 동안에 쓸 떄에는 미처 크게 느끼지 못했던 계산기 키감이 너무나 괴롭더라고요..ㅠ.ㅠ..

 

결국, 지난 주를 힘겹게 버텨내다가, 드디어 토요일에, 개인용으로 쓰던 노트북을 사무실에서 쓰던 것과 맞바꾸려고 갈아 엎었고, 지금 쓰고 있는데.. 물론 포트 위치 같은 게 불편하기는 하지만.. 그거야 아래에 적을, 전에 쓰던 노트북에서 쓰려고 알리에서 주문해 뒀던 포트 연장 케이블이 오면 해결될 문제이고, 뭣보다 키가 깊게 눌리는 맛이 있는 게, 진작 이럴 걸!!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넷북도 갈아 엎었는데.. 어차피 폰 롬 작업용이라서 그렇게 고성능이 필요한 건 아니고, 성능 자체도 저는 참고 쓸만했는데, 문제는..

 

10인치 화면으로 그 빽빽한 텍스트들을 읽고 선택하는 게 생각보다 어렵네요..^^;;

 

결국 다시 처박아 버리고, 재작년에 사무실에서 쓰다가 성능의 한계를 느끼고 처박았던 씽크패드 T420s를 이번 주말에 꺼내 오기로 했습니다만.. (n100에서 시작된 롬 작업용 노트북이 조금씩? 상향 조정 되어서, 이제는 i5-2520까지 도달할 예정이네요..^^;;)

 

롬 작업 준비 자체는 이미 지난 달에 끝냈건만, 계속 이렇게 문제들이 생겨서, 거의 한 달째 시간만 낭비하고 있네요..ㅠ.ㅠ.. 그리고,

 

이게 원래는, 올해 초딩이 된 조카 녀석이 유치원 다닐 때 세상의 PC라는 것에 맛도 들이고, 그렇게 좋아하는 게임 방송 유튜브도 보라고 줬던 건데,

 

아무래도 요즘은 PC보다는 스마트 폰과 탭이 우위이다 보니, 조카 녀석도 크고 불편한 넷북보다는 훨씬 간단하게 쓸 수 있는 (제 여동생이 동네 주부 카페에서 5만원인가? 주고 업어 왔다는) 탭을 훨씬 좋아하다 보니, 찬밥 신세가 되어서 제게 돌아 왔던 건데요.

 

여기 기글에서 항상 많은 분들께서 도와 주시니, 그것에 대한 자그마한 성의로서 이걸 공익으로 돌리자니, 이제 와서 얘에 관심 있는 분이 있으실까.. 싶기도 하고 말이지요.. 

 

아무튼 뭐, 당분간은 제 코가 석자이니 우선 그것부터 해결하는 게 1순위이기는 합니다만..^^;;

 

그리고, 알리 이야기로 돌아 가서..

 

이제 주문한지 6주를 넘어 가는 노트북 SSD 장착 부품의 경우, 지난 금요일의 퇴근 후에, 더 이상 참지 못하고, 문제 제기를 했습니다.

 

그랬더니, 재까닥 연락이 오더군요? 제가 예상한대로 "네가 문제 제기를 하면, 내 신용에 흠이 생기니, 일단 문제 제기한 걸 취소하고 다시 애기를 해보자~"기에, "얘기를 하는 건 좋다, 하지만 문제 제기 취소는 어림도 없다. 어차피 내가 네 경쟁 업체라서 널 까내리기를 원하는 것도 아니고, 나는, 네가 환불해 주던지, 물건을 다시 보내 주던지, 둘 중의 하나만 해 주면 된다. 내가 알리 초보라 어리숙할 때, 너희들의 그 말에 속아서 이미 $50 넘게 손해본 적이 있으니 그런 소리는 하지도 마라"고 했는데. 좀 전에 보니 "그러지 말고, 자비를 베풀어라"는 대답이 왔더군요.

 

어이가 없어서 무시할 예정이고,

 

아무튼, 그건 이미 지난 주 초에 포기를 했고, 다시 다른 것들을 좀 주문을 했습니다. 그런데, 어제,

 

한밤 중에, 우체국에서, 수취인의 사정으로 배송 불가했으니 다음에 다시 시도하겠다는 문자가 오더라고요?

 

응? 지금은 일요일 밤인데? 배송 시도를 했다고? 누가? (참고로 배송지는 당연히 사무실로 되어 있습니다)

 

더구나 늘 그렇듯? 싸구려 물품들을 사다 보니, 우편 배송으로 왔을 테니 우체국에서 문자가 온 것일 텐데, 웃긴 건,

 

저희 동네 우체국은 토요일에 쉰다는 말이지요?

 

제가 그것 때문에 정말 정말 급하게 받아야 할 것들을 못 받아서, 일부러 우체국까지 가서, 제발 물건 좀 수령할 수 있는 방법이 좀 없겠냐고 매달린 적이 두 번이나 있었는데,

 

뻔히 비상? 근무 인원이 있고, 제 신분증과 물품 도착 문자가 있음에도, 일반 민원 대상 업무는 하지 않는다고 해서 허탈하게 돌아와야 했었는데,

 

그래 놓고서, 수취인의 문제로 배송이 불가능했다니?

 

말 그대로 정말로 시도를 했다면, 기숙사에서 지내고 있는 저는 얼마든지 받아줄 수 있는데?

 

누가 공무원 아니랄까봐 일을 그런 식으로 하나?라는 생각이 머릿 속에서 지워지지 않는 채로 잠자리에 들었고, 지금은 재배달을 기다리고 있네요.


TAG •

  • profile
    툴라      збройовий завод 2024.03.11 10:12
    토요일 직접찾아가는건 막힌지 오레되었을껄요
    택배는 공무원 이 아닌 계악 민간인 배송 입니다 (평일 한정 1호 박스 정도는 집배원이 해줍니다)그래서 토요배송이 되어요
    민간인이라 토요배송이 되는거지 집배원이 직접 가져다 줘야하는 등기는 토요일에 안오죠
  • ?
    포인트 팡팡! 2024.03.11 10:12
    툴라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10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
    랩탑 2024.03.11 10:25
    일단 특별 포인트 당첨 되신 걸 축하 드립니다~^^

    그런데, 알리로 오는 게, 등기였군요?! 저는 매번 그냥, 우체통 안에 꽂혀 있기에, 일반 우편으로 오는 걸로 착각했네요!

    저의 그릇된 지식을 바로 잡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
    툴라      збройовий завод 2024.03.11 10:42
    보통 알리에서 배송비 무료로 보내는게 보통 준등기로 올껄요...
    일반우편 바꿔서 보내면 분실된경우 시시비비 걸리는 경우 있어서 기록 속달 하는 등기쓸껍니다
  • ?
    랩탑 2024.03.11 11:57
    그렇군요,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
    PAIMON      확률적으로 ***에 80% ####에 10% %%%%에 3% 그외 전세계에 7%로 존재합니다  2024.03.11 12:13
    예전에는 준등기나 기록송달 일반소포로 우체국으로 위탁 넘어가던데
    요즘은 그냥 CJ 비대면 문앞배송 택배로 진행하더라고요
    전 서울 가산이고 최근 3개월내 받은 알리 무료 배송들이 전부다 대한통운 대리점에서 배송되었었어요
    지방은 아직도 우체국이려나 모르겠군요 이건
  • profile
    툴라      збройовий завод 2024.03.11 12:38
    최근에 받은거 전부 cj였어요
  • ?
    랩탑 2024.03.13 10:10
    저는 기준은 모르겠는데.. 예를 들어서, 8개 정도 사면, 6개 정도는 묶음 배송으로 처리 되어서, CJ 대한 통운으로 오고, 나머지 2개 정도가 개별 우편으로 오더라고요.

    당연히 판매자는 다 다른 명의이고, 가격 때문인가? 라고 생각하기에는 $0.5짜리도 묶음 배송으로 왔는데, 지금 개별 우편으로 보냈다는데 안 들어와서 문제가 된 건 $4 정도 되는 거고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756 잡담 하아암님 무분수령 1 file 야생감귤 2024.03.31 281
82755 잡담 DELL AS 참 거시기 합니다 7 김씨컴 2024.03.30 743
82754 잡담 가족명의 우주패스 추가 개통했습니다 1 title: 흑우까마귀 2024.03.30 471
82753 퍼온글 의외로 서양에서는 사냥으로 모으는것 8 file 고자되기 2024.03.30 1382
82752 잡담 수식어가 전부 품절이네요. 13 title: 가난한먀먀먀 2024.03.30 528
82751 잡담 뭐라고! 한국에도 천진반을 판다고? 9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4.03.30 866
82750 잡담 뭐... 그... 저.... 그렇게 됐습니다... 15 file 포도맛계란 2024.03.30 864
82749 잡담 아! 달콤씹싸롬한 베트남 커피여… 14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4.03.30 691
82748 잡담 요즘 램 근황 27 file title: 흑우까마귀 2024.03.30 2046
82747 퍼온글 ???: GPU의 한계는 온다 13 title: 오타쿠360Ghz 2024.03.30 2283
82746 퍼온글 닛폰 방송, 국내(일본내) QTH 베리카드 발행 중단 4 임시닉네임 2024.03.30 722
82745 잡담 redis 라이선스 변경은 결국 2 nsys 2024.03.30 783
82744 장터 (판완) 트러스트마스터 T80 페라리 488 GTB 에디... 4 file title: 오타쿠마초코 2024.03.30 681
82743 잡담 레이싱휠을 샀는데... 6 file title: 오타쿠마초코 2024.03.30 605
82742 잡담 2종소형 1트 100점 바로땄어요 5 veritas 2024.03.30 528
82741 잡담 유심도 번호이동 전용 유심이 있군요. 2 투명드래곤 2024.03.30 524
82740 잡담 으으 kt 인터넷!! 5 file title: AIKanyy 2024.03.30 518
82739 장터 변경] 이어폰상점 title: 가난한AKG-3 2024.03.30 504
82738 잡담 나이키 첫경험 하네요.. ㅎㄷㄷ 8 file 뚜찌`zXie 2024.03.30 692
82737 퍼온글 금성을 (빠르게) 테라포밍하는 방법– Kurzgesagt 4 타미타키 2024.03.29 671
82736 퍼온글 공기청정기가 안멈추네요. 1 file 타미타키 2024.03.29 441
82735 잡담 에어컨을 구매했습니다. 6 file 스파르타 2024.03.29 337
82734 잡담 홈플라스에 수입우유가 점점 늘어나더니만 21 file 고자되기 2024.03.29 1002
82733 잡담 컴퓨터 견적을 내달라는데요. 10 강제 2024.03.29 465
82732 잡담 버스정류장에서 주운 것 8 file title: 흑우까마귀 2024.03.29 569
82731 퍼온글 美 법무부, 애플 때문에 LG 스마트폰 망했다 24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4.03.29 1119
82730 잡담 WD40은 원래 방청유지요. 8 file 뚜까뚜까 2024.03.29 649
82729 퍼온글 현대의 최신 포크레인 18 file 동방의빛 2024.03.29 1182
82728 잡담 대충 러시아 IT 소식 5 title: 폭8책읽는달팽 2024.03.29 775
82727 잡담 지하철 1천원짜리 빵을 사먹어봤습니다 12 뚜찌`zXie 2024.03.29 7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 2856 Next
/ 2856

최근 코멘트 30개
아이들링
14:24
360Ghz
14:24
360Ghz
14:22
임시닉네임
14:22
임시닉네임
14:21
칼토로스
14:17
아이들링
14:11
냥뇽녕냥
14:09
디렉터즈컷
14:08
냥뇽녕냥
14:07
라데니안
14:07
조마루감자탕
14:06
디렉터즈컷
14:02
CKyuJay
14:01
낄낄
13:56
낄낄
13:45
laphir
13:42
뚜찌`zXie
13:42
하뉴
13:42
하뉴
13:40
카토메구미
13:36
낄낄
13:36
이유제
13:34
이유제
13:33
존잘유리
13:26
까마귀
13:22
카토메구미
13:22
유니
13:14
낄낄
13:13
ExpBox
13:06

한미마이크로닉스
MSI 코리아
AMD
더함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