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여기 계신 분들이라면 다들 보셨으리라 믿습니다.

새로 발표된 아이폰 X.

아침에 유튜브 앱을 여니까 발표회에서 얼굴 인식 실패하는 동영상이 추천 목록 맨 위에 떠 있더군요?

 

지문 센서를 빼고 얼굴 인식으로 대체한 건 제 입장에서는 잘 이해가 안 되고,

특히 밤에 쓸 수 있도록 빔을 비춰서 얼굴을 인식한다는 소리를 듣고는 얼굴에 후레시를 비춰 깨우는 불침번 후임마저 떠올랐습니다. 눈뽕

뭐 근데 그건 별개로 하고.

 

홈 버튼을 없앤 대신 제스처 기반 조작으로 바뀌었더군요.

 

사실 저는 제스처 기반 입력을 상당히 좋아합니다.

단순히 버튼 여러 개를 주루룩 늘어놓는 것보다 구성 요소를 줄일 수 있고,

미니멀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개인적인 취향에도 부합할 뿐더러,

언젠가 누가 저한테 한 얘기지만, "그냥 버튼 누르는 것보다 있어보여"요. 꺄르륵.

아마 제가 물리 버튼 누르는 걸 별로 안 좋아하는 것도 일조하는 것 같네요. 전 내비게이션 바도 물리 버튼으로 되어 있는 건 싫어하고 항상 소프트키를 선호합니다.

 

그래서 제 폰 바탕화면도 텅 비어있습니다. 이런저런 런처 제스처랑 내비바 추가 버튼, 그리고 알림 창 단축 버튼 등등을 조합해서 쓰고 있어요.

...지금 대충 세보니 홈 화면을 띄워뒀을 때 기준으로 한 20개 정도의 제스처가 있군요;;;

아, 여담이지만 다른 분에게 폰을 자주 빌려주시는 분들은 이렇게 설정해두시면 아주 안 좋습니다. 폰 빌려달라고 해서 빌려줬더니 어떻게 쓰는지 모르겠다고 등짝을 맞는 비극이 일어날 수 있어요.

 

여튼, 그래서 저는 이번 제스처 기반 조작법 도입 자체에 대해서는 나쁘지 않게 생각합니다. 오히려 환영하는 편이에요. 장하다 제스처! 물리 버튼을 멸망시키렴! 이 사람은 장갑을 끼고 스마트폰을 쓰는 고통을 알지 못합니다

그런데 구체적인 제스처를 보니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더라고요.

 

어디까지나 제 생각이지만, 저는 제스처에 사용자가 기다리는 동작을 포함하는 건 별로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화면을 톡 토오옥 톡, 하고 중간에 오래 누르는 동작을 넣는 건, 톡 톡 톡 하고 연속으로 누르는 것보다는 사용자에게 덜 친절한 제스처라고 생각합니다.

물리적으로는 아주 짧은 기다림일 수 있습니다만, 사용자 입장에서는 동작이 중간에 끊기는 느낌이 들거든요.

특히 제스처를 완료한 상태로 사용자가 화면에 반응이 나타날때가지 화면을 계속 누르고 있어야 하는 건 정말로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화면에서 손을 떼면 다른 제스처로 이어진다? 저같으면 차라리 끄고 쓸 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이번 아이폰 X 멀티태스킹 제스처가 딱 그렇더라고요.

홈 버튼 제스처를 하다가 중간에 멈춰서, 폰이 멀티태스킹 화면을 띄울 때가지 화면에서 손을 놓으면 안 됩니다. 손을 놓치면 그대로 홈 화면으로 가겠죠.

상당히 아쉬운 대목입니다.

 

그리고, 가능하면 한 손으로 가능한 제스처를 사용하는게 좋다고도 생각합니다. 어느 쪽 손을 써도 상관없는 제스처요.

예를 들자면, 화면 아래로 쓸어내리기, 화면 어디서든 왼쪽/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하기 같은 게 이상적인 제스처라고 생각합니다.

두 손가락을 써야 하거나, 아니면 왼손 또는 오른손으로는 닿지 않는 위치에서 시작하는 제스처는, 나쁘다고는 결코 생각하지 않습니다만 위에 있는 제스처보다는 불편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이런 제스처는 사용 빈도가 낮은 기능에 배정해둡니다. 예를 들어 제 폰에서 화면 오른쪽 끝을 누르면 지도가 열리는데, 이건 제가 왼손으로 주로 폰을 쓴다는 점을 감안하면 영 좋지 않은 위치에 해당합니다.

제가 지도를 종종 쓰기는 해도 그렇게 자주 쓰지는 않기 때문에 거기에 할당해뒀죠. 대신 버스 앱은 수시로 열기 때문에, 왼쪽 끝을 누르면 열리도록 설정해두었습니다.

 

비슷한 예로, AOSP 기준으로 안드로이드의 경우 알림창을 열 때, 단축 버튼 전체를 보고자 할 때는 두 손으로 화면 위에서 쓸어내리면 됩니다. 한 손으로만 쓸어내리면 기본 형태의 알림창 + 축소된 단축 버튼이 열리죠.

대신 이 제스처는 자주 사용할 일이 없을 뿐더러, 한 손으로 두 번 쓸어내리는 걸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딱히 문제란 생각이 들지 않아요.

 

이번 아이폰 X 제스처 중에도 이런 경웅에 해당하는 제스처가 있더군요. 컨트롤 센터 열기.

오른쪽 위 구석에서 아래로 쓸어내려야 합니다.

이건 두 손으로 폰을 쓰는 경우나 하다못해 오른손으로 주로 폰을 쓰는 경우에는 문제가 없겠지만, 왼손으로만 폰을 쓸 때는 심각한 문제가 됩니다.

컨트롤 센터면 안드로이드의 알림 창 단축 버튼 정도에 해당하는 중요한 기능이라고 생각하는데, 이런 제스처를 배당한 것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뭔가 길게 끄적였는데, 결국 별 시덥잖은 뻘글이 되어버렸군요.

그러니 여러분 모두 지문 센서로 제스처가 되는 넥서스 5X 사세요! (?)



  • profile
    마아유      흑우 2017.09.13 23:58
    저는 제스처 자체는 적당히 쓰면 괜찮다고 봐요. 그래서 왼쪽 끝 드래그로 뒤로가기 같은 거 아주 좋아했습니다. 직관적으로 책 넘기는 느낌이라서 공부 없이 쓸 수 있거든요.
    그런데 이번 아이폰 양쪽 상태바 제스처는 상당히 별로네요.
    여전히 다른 아이폰/패드는 아래서 끌어올려서 제어 센터인데 얘만 왜 달라요? 이게 애플이 추구하던 사용자 경험이에요?
    아이폰 5의 홈버튼을 없애고 지문인식 넣은 게 아니잖아요. 예전 아이폰처럼 홈버튼 누르면 지문인식이 되는 게 맞지. 애플 페이는 또 상판인식으로 바뀌어서 주머니에서 꺼내서 결제 안 될 거고.
    3D터치도 마찬가지. 길게 누르는 거랑 거의 차이가 없어요. 애플도 알아요. 아이패드 아이폰 6 이전 기기에 길게 눌러서 3D터치 구현해 놓을거면 뭐하러 3D터치를 만든걸까요? 키보드 커서 이동?
  • ?
    Kucladell 2017.09.14 00:02
    그러고보니 다른 애플 기기에선 컨트롤 센터가 기존 그대로 아래에서 끌어올리는거겠군요. 이렇게 되면 일관성이란 측면에서도 치명적인 감점이...

    3D 터치 관련하신 지적도 공감합니다. 실제로 안드로이드에도 비슷한 기능이 추가됐는데(8.0 오레오 좋아요!), 그냥 길게 누르기로 작동합니다. 3D 터치는 사실 이제 와선 마케팅 쪽에 더 치중한 기능이 아니었을까 싶은 생각마저 드네요.
  • profile
    마아유      흑우 2017.09.14 00:37
    애플 모바일 기기들 하드웨어는 참 좋아하는데, 소프트웨어가 요즘 너무 별로네요 -_-;;
    전에는 스펙은 별로여도 iOS때문에 쓴다 그럴 정도였는데.
    이젠 차라리 뺄 거 다 뺀 안드로이드가 더 깔끔한 것도 많을 지경이니...
  • ?
    Kucladell 2017.09.14 01:09
    애플 기기를 안 써서 구체적인 건 잘 모르는 제가 봐도 고개를 갸우뚱하게 되더라고요.
    애플 쓰시는 분들의 고통이 늘어가는 것 같아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한 때 누군가 "아이폰에 안드로이드 돌아가면 바로 산다"라고 했던게 떠오르네요.
    실제로 그런 프로젝트가 있긴 했지만, 배터리 광탈로 인해 실용성은 없었던 안타까운 이야기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 ?
    포인트 팡팡! 2017.09.14 01:09
    Kucladell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
    Kucladell 2017.09.14 01:09
    핫! 포인트 팡팡이다!!
  • profile
    neon 2017.09.14 00:12
    999불짜리 얼리어댑터용인 느낌.. 어차피 많이 팔고 싶어하지도 않은것 같고 사용기나 봤으면 하네요. 제스쳐는 편한 마우스 쓸때도 안 쓰는데 회의적이고.. 포스터치나 갈고 닦아서 업글되나 했는데..암튼 센서가 강화되어 가는 것 자체는 좋은방향인듯 합니다. 혁신이 일어나려면 폰 자체가 감지하는 기능이 늘어야 맞겠죠
  • ?
    Kucladell 2017.09.14 00:41
    가격도 상당했죠. 가격만큼의 성능과 편의성이 나오면 문제가 없겠습니다만, 현재로서는 정말로 별로 팔고 싶지 않은 것 같다는 느낌마저 드네요.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17.09.14 00:17
    아이폰 x는 과도기적인 기분이 많이 드니 진리의 2세대 때를 기다려 보는것도 좋겠습니다.
    안전빵으로 아이폰 8과 +도 있으니 느긋하게 관망하는 것도 좋을듯 합니다.
    제스처는 온갖 삽질 끝에 차츰 안정을 찾을 것 같네요...
    -_-
  • profile
    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17.09.14 00:24
    애플은 2세대부터
    라는 명언이 있지요… OLED 기술이 성숙하기는 했지만 완전하지도 않고, 빠진 TouchID가 다시 스크린 속으로 들어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현명하다고 봅니다.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17.09.14 00:37
    첫번째의 아쉬운 도전이 두번째의 후속작에서 완성되는 듯 하네요^^
  • ?
    Kucladell 2017.09.14 00:46
    아이폰 8은 정말로 안전빵이라는 느낌이더군요. 7 계통을 그대로 두고 성능만 올린 느낌...?

    3.5 파이가 없는 건 좀 안 동일했어도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ㅎㅎ
    저는 안드로이드를 쓰는지라 별 영향은 없습니다만, 주변에 애플 쓰는 애들은 7 출시 때 상당한 회의감을 느끼더라고요.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17.09.14 00:54
    행사용 음원을 편집해서 아이폰 7 유저분께 드리고 나니 3.5짹이 없던것이 생각나서 라이트닝 DAC를 안 챙기면 대형 사고 난다고 신신 당부를 하고 혹시나 몰라서 안정빵으로 드롭박스에 편집한 음원을 올렸던 기억이 나네요. -_-

    저도 아이폰 8로 바꾸면 라이트닝 케이블을 머무는 동선마다 깐것 처럼 라이트닝 DAC 여러개를 사야될것 같습니다. -_- 일단 차에도 따로 보관하고... -_-
    이게 뭔 짓인지 -_-
  • ?
    Kucladell 2017.09.14 00:59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아이폰은 악세사리 장사라는 말도 어느정도는 일리가 있는 말인 것 같습니다.

    처음에 아이폰 X에 지문 센서가 빠진다는 루머가 돌 때, 지문 센서가 악세사리로 출시되는 거 아니냐는 농담이 있었는데, 정말로 지문 센서 없이 나오니까 농담으로 들리지 않기 시작했어요;;;
  • profile
    title: 폭8Renfro.      루러라차으으아릉! 2017.09.14 00:48
    차라리 위에 M자형이 아닌 일자로 하는게 훨씬 좋아보여요(...) 이러기만 했어도 괜찮을 것 같아요.
  • ?
    Kucladell 2017.09.14 00:53
    베젤을 최소화하는 과정에서 화면 상단의 요소를 어떻게 할거냐의 문제는 제조사별로 여러 방안을 내놓았죠.
    에센셜처럼 카메라 부분만 쏙 나오게 하는 경우도 있고, 샤오미 미 믹스 2처럼 스피커는 모서리에 얇게 면을 내어 넣어놓고 카메라는 아예 하단부로 옮기는 경우도 있죠.

    안타깝게도 이번 애플의 선택은 M자 탈모라는 놀림을 받고 있더군요;;
  • profile
    title: 폭8Renfro.      루러라차으으아릉! 2017.09.14 00:55
    베젤이 좀 있더라도 위아래로 얇게 넣었으면 지금같은 희대의(?) 디자인은 아닐거에요. 저도 별 생각없이 봤다가, 가로로 눕혀서 사진 띄운거 보고는 한숨만 나왔습니다. 원래는 x사야지 했는데, 8+랑 고민하게 만들어요.
  • ?
    Kucladell 2017.09.14 01:02
    갤럭시 S8 계열이나 노트 8같은 베젤 말씀이시군요. 저도 동의합니다. 베젤이 작은 건 좋은거지만, 단순히 줄이는 거에만 치중하다가는 영 좋지 않은 결과가...

    아이폰 쓰시는군요! 저같아도 X를 살지 말지 정말 고민될 것 같습니다. 특히 X의 가격을 생각하면 더더욱 말이죠 ㅠㅠ.
  • profile
    고명성      으어어어... 통장이 텅장을 넘어 존재자체가 사라진다...   2017.09.14 01:09
    저도 같은 고민중이네요. 애플의 진행방향을 보면 홈버튼은 어차피 없어질거라 사실 홈버튼에 미련은 없는데, 일단 한번 뺀 기술을 다시 넣을 애플이 아니기에 지문인식도 이제 사라질거라 보지만, 이건 좀 아쉽네요. 1세대 터치아이디 사용중인데 엄청 만족스러운데 말이죠...
    솔직히 디자인 생각하면 8 또는 8+인데, 새로 들어간 인물조명 기술은 +에서만 가능해서...
    근데 +는 좀 많이 큰거 같고...
  • ?
    Kucladell 2017.09.14 09:00
    지문인식이 편리성에선 정말 압도적이죠.
    전 디스플레이 밑에 지문 센서를 넣는 기술이 완성되면 슬그머니 돌아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profile
    title: 야릇한미야™      #PrayForKyoani 2017.09.14 01:32
    아이패드 미니 1세대 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레티나 버전 2세대가 나왔던 경험을 해서...
    애플 1세대는 피하고 싶어요.

    기기 자체로만 보면 몇 년째 비슷했던 디자인에서 탈피했다는 점에서 만족해요.
    새로 추가된 Face id 역시 홍채 인식보다는 편해보이고...
    다만 150만원에 근접할지도 모른다는 가격은 진짜 무서워요.
  • ?
    Kucladell 2017.09.14 09:08
    사실 얼굴 인식은 2011년부터 안드로이드에 계속 있던 기능이죠. 갤럭시 넥서스를 쓴 제가 산 증인입니다(?).

    다만 그 때부터 지금까지 별로 얼굴 인식이 선호되지 않는 이유는, 이런저런 상황에서 쓸 수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폰이 얼굴을 정면으로 보는 자세는 은근히 폰을 쓰면서 잘 나오지 않는 자세죠. 그리고 얼굴 인식을 위해 폰을 들어서 인식될 때까지 쳐다보고 있는 건, 비록 그 시간이 짧더라도 이상적인 사용자 경험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가격은 정말 무섭죠;; 제 컴퓨터보다 비쌀 수도 있다니 정신이 아득해집니다.
  • profile
    title: 귀요미ヌテラ未来      HW업체가 SW못만드는건 국룰입니다 살려줘요 으악; 霊夢 랑 729일 2017.09.14 09:19
    그래도 적외선, 3D카메라 등을 이용해서 인식하는건 그리 오래 안된걸로 알고 있어요.
    아이폰은 잘 모르겠지만 윈도우 헬로는 인식률이 상당히 높아서 지문인식 타입커버 살려다가 말았네요.
  • ?
    Kucladell 2017.09.14 09:25
    Windows Hello를 쓰시는군요! 부럽습니다.
    전 구형 노트북을 중고로 업어와서 쓰는지라, 윈도우 상에서는 생채인식 기술을 한 번도 경험해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USB 포트에 꽂아서 쓰는 Windows Hello 대응 지문 인식 장치를 살까 고민중이에요.
  • ?
    xdoor 2017.09.14 11:24
    딱보고 중궈에 팔아먹을라고 만들었구나 생각했는데영
  • profile
    title: RGB부천맨      Life is not a game 2017.09.14 20:26
    제스쳐는 사람마다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던데...
  • profile
    플로넨      ㅇㅁㅇ 2017.09.14 23:28
    전 제스쳐를 굉장히 혐오합니다.
    손에 땀이 많이나는 체질이다보니 오작동하는 경우가 더 많아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32 가격 정보 [아마존] 알루미늄 USB 타입 C 허브 6 file 낄낄 2017.11.28 461
12931 잡담 대구 바뷔치의 매콤참치갑밥입니다. 9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7.11.28 365
12930 가격 정보 [아마존] Call of Duty Infinite Warfare Huge Crate 2 낄낄 2017.11.28 198
12929 잡담 소문의 방어 맛집 줄 서있는 중... 6 file 몜드라고라 2017.11.28 310
12928 등산로(장터) [발표] 라이젠 이벤트 응원 댓글 10 file 낄낄 2017.11.28 311
12927 볼거리 우리의 희망에 대해서 알아봅시다 14 file 낄낄 2017.11.28 427
12926 잡담 음... 이거 뭐죠..? 10 file 0.1 2017.11.28 244
12925 잡담 중고구매한 잘만 660ti as후기 12 화성 2017.11.28 410
12924 잡담 어억! 블프때 산 스스디가 백오더가 되었어요 11 AVG 2017.11.28 447
12923 잡담 대충 만들다가 걸린 네이버? 7 file 프레스핫 2017.11.28 404
12922 등산로(장터) 수요조사) 아이팟 비디오 7 3등항해사 2017.11.28 242
12921 잡담 어제 스팀 가입했어요 13 3등항해사 2017.11.28 157
12920 등산로(장터) 기글 포인트 경매로 모니터 팝니다 111 낄낄 2017.11.28 739
12919 등산로(장터) (등정완료)해피머니 1만원권2장 판매 3등항해사 2017.11.28 148
12918 등산로(장터) i5 6400 + H110M, A320M 등산로 file Iris 2017.11.28 319
12917 잡담 휴대폰 요금제를 바꾸었습니다 4 file Cluster 2017.11.28 259
12916 볼거리 전국 이색김밥 맛집 지도 8 title: 문과호무라 2017.11.28 446
12915 잡담 소전하면서 느낀 군시절 총기 33 title: AMD야메떼 2017.11.28 483
12914 잡담 폰 게임 신세계를 경험했습니다. 4 file VCSEL 2017.11.28 535
12913 잡담 스카이레이크는 올해 두 번의 버그 패치가 있었네요. 10 Touchless 2017.11.28 597
12912 볼거리 인도 영화 하이라이트 모음.youtube 7 낄낄 2017.11.28 337
12911 볼거리 군필 아조씨들이 보면 고구마 먹은듯한 썰들 15 file 청솔향 2017.11.28 671
12910 잡담 블프 막차에 올라탔습니다 4 file title: 착한(삭제예정)Centrair 2017.11.28 306
12909 잡담 나스나스나스나스나스 9 LeonHeadt 2017.11.28 395
12908 잡담 블랙프라이데이 막차를 탔습니다 1 file 네모난지구 2017.11.27 361
12907 잡담 청소 하고 삽시다 여러분.(약혐) 11 file title: 하와와까마귀 2017.11.27 452
12906 잡담 오늘 아이폰 X를 함 봤는데.. 및 추가 부연 설명... 12 file 고재홍 2017.11.27 463
12905 잡담 오늘 하루 파업하겠습니다 15 file 낄낄 2017.11.27 423
12904 볼거리 컴갤 역 오버클러킹 빌런.jpg 9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7.11.27 763
12903 잡담 노트북 고치기(NT500r5k-k58d) 11 file Soyuz 2017.11.27 76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64 965 966 967 968 969 970 971 972 973 ... 1400 Next
/ 1400

최근 코멘트 30개
센트레아
10:43
Kreest
10:43
슈베아츠
10:36
poin_:D
10:36
방송
10:35
RuBisCO
10:28
RuBisCO
10:24
RuBisCO
10:23
펜성애자
10:21
GoULT
10:21
붉은찌찌샤아
10:20
RuBisCO
10:19
여량
10:19
붉은찌찌샤아
10:18
붉은찌찌샤아
10:17
여량
10:16
Semantics
10:15
고자되기
10:14
돈벼락교주님
10:13
고자되기
10:12
GXIID
10:09
poin_:D
10:08
Semantics
10:02
아범테크
10:02
포인트 팡팡!
09:52
아루곰
09:52
Elsanna
09:51
Precompile
09:51
Precompile
09:49
술약한남자
09:45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