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1개월 이상 실사용한 폰들만 적었읍니다.

 

  • LG 싸이언 비키니폰 LG-LH6400
    표준적인 슬라이드폰의 4방향 내비게이션 버튼을 터치패널로 대체한 피처폰.
    오즈 풀브라우징은 지원하지 않지만 6천원에 데이터 1GB를 주는 오즈무한자유 요금제는 가입 가능했어서, 사실상 무제한으로 WAP 웹서핑을 할 수 있었읍니다.
     
  • 노키아 5800 익스프레스뮤직
    그 시대 별명으로는 "가난한 자의 아이폰", "오팔이". 심비안 S60v5가 탑재된 길쭉한 스마트?폰이었습니다. 이 시기는 심비안의 황혼기에 가까웠고, 기존에 개발된 앱 라이브러리 자체는 은근히 많았지만 한국향 앱은 없다시피했지요.

    타 플랫폼에선 보통 무료 앱일 지하철 노선도를 누군가 파이썬으로 만들어 유료로 판매했더니, 꽤 많은 유저들이 흔쾌히 라이센스를 사가기도 했습니다. 당시 한국 내 심비안 앱 개발자에 대한 갈증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하겠습니다.
    (이 개발자는 지하철 노선도 앱 유료판매로 돈을 슈킹하더니 3개월도 채 안 돼 앱을 유기하고 사라졌습니다. 저도 당했는데 너무 억울해서 아직도 이 양반 닉네임을 기억합니다.)
     
  • 삼성 갤럭시 U
    갤럭시 S의 변종모델로 원본 갤스보단 화면이 좀 더 작았습니다. 11년쯤 해서 버스폰으로 풀렸던 걸 탔는데, 기기 자체는 크게 흠잡을 데는 없는 기종이지만 유플러스 2G(Ev-Do Rev. A)가 진짜 성질버리기 좋을 정도로 느렸습니다.
    당시 3만4천원짜리 요금제에 데이터 1기가를 줬는데, 너무 느려서 바깥에서 아무리 인터넷을 써도 1기가를 쓰는 것이 불가능했습니다.
     
  • KT테크 테이크 LTE
    와! LTE! 정.말.빠.릅.니.다. 유플 2G 쓰다가 넘어가니 진짜 속이 뻥 뚫리더랍니다.
    KT테크가 망하면서 보조금이 어마어마하게 풀렸는데, 만듬새도 괜찮고 전반적으로 무난한 중상급기라는 인상. 당시에는 왜 KT정도 대기업이 이 정도 폰을 만들 기술력이 있는 회사를 없애는 건가 싶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이 때 사라지지 않고 버텼더라도 단통법을 버티긴 힘들었겠지요...
     
  • 애플 아이폰 5s
    처음으로 산 버스폰이 아닌 폰. 이 때 기준으로도 화면이 좀 작다는 느낌은 받았습니다.
     
  • LG 옵티머스 G
    감히 LG 스마트폰 최고의 명기라고 평할수 있는 기종. 디자인도 예쁘고 성능도 좋고 흠잡을 게 없었습니다.
    넥서스 5랑 설계를 많이 공유해서 커스텀롬 포팅이 굉장히 활발했는데, 유플러스향 기종이었는데도 전화, 데이터가 되는 드문 사례였습니다. 다만 SMS는 문자 인코딩 문제로 AOSP 그대로는 작동을 안했는데, hPa라는 분의 코드를 참조해서 대충 때려맞춰서 패치를 만들었던 기억도 있네요.
     
  • 소니 엑스페리아 Z1
    갑자기 소니뽕을 맞아서 샀는데 너무 무거워서 한달만에 팔아버렸습니다.
     
  • LG 넥서스 5
    기기에 크랙이 생기는 하드웨어 문제가 있었는데, 결국 LG에서 해당 증상으로 AS센터 입고시 전면 무상으로 전면부 아쎄이를 갈아주도록 해줬습니다. 그래서 묵혀놨다가 중고로 팔기 직전에 AS센터 가서 교환 후 팔아먹었던 기억이 있네요.
     
  • 소니 엑스페리아 Z3
    소니뽕 시즌2...지만 일단 Z1과는 달리 가볍고 흠잡을 데 없어서 굉장히 만족하면서 썼습니다. 성능도 무난했고 워크맨 앱의 갬-성도 있었고요.
    다만 돈 좀 아껴보겠다고 이걸 타오바오에서 샀었는데, 사실 중고부품 짜집기해서 만든 프랑켄폰이었는지 방수가 안돼서 물에 넣었더니 그대로 죽어버렸습니다.
     
  • 화웨이 X3
    어떻게 회사이름이 중화민족을위하여;;;
    한국판은 펌웨어 업데이트가 없었지만, 부트로더 따서 해외판 EMUI 3.0 펌웨어를 올려 썼는데 이거 UI디자인이 상당히 깔끔했습니다. 약간 Symbian Belle 느낌.
     
  • 노키아 6210s
    심비안 S60v3이 탑재된 슬라이드형 스마?트폰. 고3폰이었습니다. 당시 기준으로도 낡은 기계였지만, 오페라 미니로 가볍게 인터넷 돌아다니기 정도는 가능했습니다.
     
  • 아이폰 6s
    일본 야후옥션에서 낙찰받은 뒤에 비트코인을 일본 거래소로 옮겨서 환전하고, 판매자 계좌로 엔화를 출금해서 구매했던 폰입니다. (그때 당시만 해도 bitflyer에서 KYC 없이 출금이 됐습니다)
    그때 그 비트코인으로 폰을 살 게 아니라 묵혀뒀다면 지금쯤 몇천만원쯤은 됐을겁니다.
     
  • 갤럭시 S6
    삼성페이라는 놀라운 혁신기술(당시기준). 하지만 KNOX 카운터라는 족쇄도 생겼기 때문에 이때부터는 삼성폰에 루팅을 할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 갤럭시 S8
    엣지 디스플레이가 보기는 좋지만 액정보호필름 붙이기엔 짜증난다는 교훈을 얻었습니다. 뒷판에 지문센서가 있었는데 꽤나 인식률이 별로였던 기억이.
     
  • 아이폰 XS
    Face ID가 정말 편했습니다... 코로나 시대가 되기 전까지는요.
    하필 코로나 시대가 되는 바람에 Face ID가 족쇄가 되어버렸고, 안전안내문자를 긴급재난문자로 인식해서 삐애애액 시끄러운 알림을 울리는 것도 패치되는 데 한참 걸렸지요.
     
  • 갤럭시 A 퀀텀
    위의 이유로 홧김에 기변한 갤럭시이자 첫 5G 폰. 삼성페이도 되찾았습니다.
    하지만 당시 한국은행 건물 근처를 자주 지나다녔는데, 거기 가까이만 가면 에그 연결이 끊기면서 "주변에 큰 회사나 금융기관이 있어 무선 네트워크 연결이 차단되었을 수 있어요."라는 메시지가 뜨는 현상을 목격한 뒤로, 뭔가 국산폰을 쓰는 게 찜찜해져서 (아무리 중요국가기관 근처라지만, 주인 말을 안 듣고 나랏님 맘대로 설정이 바뀐다니?) 다시 아이폰으로 넘어갑니다.
     
  • 아이폰 12
    iOS 업데이트로 인식률은 별로지만 아무튼 마스크 낀 상태에서 Face ID도 가능해졌고, 안전안내문자도 패치됐습니다. 물리적으로 가볍기도 했고요.
    하지만 사진앱을 켜면 리프레시가 되는 램부족에, 게임 켜놓은 채로 다른 걸 할 수 없다는 단점이 크게 다가와서, 다시 안드로이드로 기변합니다.
     
  • 샤오미 POCO X4 GT
    알리에서 2022년 여름세일 때 샀습니다. 디멘시티 8100이 들어가서 저가폰임에도 빠릿빠릿했지만 MIUI가 무거워서 그런지 8GB 램에서도 리프레시가 생기더라고요. 게다가 물리적으로 200g나 되는 무게라서, 액정이 깨져도 LCD니까 3만원이면 고친다는 마인드로 그냥 케이스 없이 썼습니다.
     
  • 샤오미 POCO F5
    그래서 23년 여름세일 때는 12GB 램이 달린 모델로 샀습니다. 스냅7+G2로 성능 부족을 체감해 본 일은 아직까지 없고, 이제 램 확장(램플러스같은것)을 꺼도 리프레시가 안생깁니다.
    게다가 181g의 가벼운 무게! 이제 케이스를 끼우고 쓸 수 있습니다.

 

끝!



  • profile
    title: 가난한AKG-3 2024.01.11 21:49
    그러고보니, 테이크 LTE는 누님이 쓰셧는데 그거 본체는 버렸나 그랬고, 박스는 잡동사니 모아두는 박스로 쓰고 있을겁니다 본가에서;
    생각해보니 q2도 썻던것도 기억이 나버렸습니다.
  • profile
    title: 명사수파란화면 2024.01.11 21:56
    테티이 하니 아랫쪽 넓은 베젤을 놔두고 왜 소프트버튼을 썼나 싶었던 기억도 나네요.
    저도 저 목록에 있는 것 중에 아직까지 갖고 있는 것은 4개밖에 없읍니다 (갤U, 노키아5800, 노키아6210s와 지금 쓰는 포코F5). 나머지는 전부 평화나라로 보내버려서...
  • profile
    title: 가난한AKG-3 2024.01.11 22:03
    저도 남은건 오래되서 안팔리는거 말곤 거의 없습니다.
    근데 그거말고 팔릴만한 저사양이나 홍미노트같은건 한 8-10대정도 남는거 같긴하네요;
    마이너스 유지비라 반방치한 물건이 좀 있어서 곧 처분하긴 할생각인데;
  • profile
    title: 부장님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4.01.12 00:06
    포코 F5 전 대만롬을 사용중인데, 통녹이 필수라서요..
    전 램 8기가도 넉넉해서 다행이긴 한데 그래도 12기가가 가끔 눈에 아른거리네요.
  • profile
    title: 명사수파란화면 2024.01.12 00:42
    저는 EU롬으로 쓰고 있습니다. HyperOS EEA 정식이 나왔다고 해서 잠깐 넘어갈까 했지만 너무 귀찮아서 EU 주간롬이 나올때까지 존버하기로했읍니다...

    사실 멀티태스킹 여러개 돌리는 거 아니면 8기가도 아직까지 괜찮긴 하고, 램 확장기능도 5기가까지 될거고요. 근데 경험상으로는 PC든 서마터폰이든 간에, 램 용량이 기기의 수명을 결정하더라고요... 몇만원 차이 안 나면 램을 무조건 늘리는 편입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발표] 마이크로닉스 Classic II 풀체인지 600W 8... new 낄낄 2024.05.20 151
81549 퍼온글 배터리 수면 연장 10 file 낄낄 2024.02.12 789
81548 잡담 작년 3월 vs 올해 2월 9 file title: 명사수아무개 2024.02.12 460
81547 잡담 요즘 지방 역 근처 식당 4 file title: 부장님유니 2024.02.12 590
81546 퍼온글 제가 여러분들의 혈압을 올려드리겠습니다. 13 file PAIMON 2024.02.12 764
81545 잡담 낡은 노트북 업그레이드 7 file title: 오타쿠아라 2024.02.12 597
81544 잡담 데탑 맞추기 진짜로 마지막 편. 3 file title: 몰?루오쿠소라아야네 2024.02.12 526
81543 퍼온글 영화 '트위스터스' 예고편 3 title: 명사수아무개 2024.02.12 599
81542 장터 정복된 등산로 1 file 커피덕후 2024.02.12 993
81541 잡담 자폭 USB를 보다보니... 5 file 뚜까뚜까 2024.02.12 735
81540 잡담 씽크북 14인치 6세대가 땡기네요... 20 file 포도맛계란 2024.02.11 790
81539 잡담 결국 못 참았습니다... 10 file 360Ghz 2024.02.11 745
81538 잡담 임시닉네임님의 나눔 감사글. 4 file title: 가난한AKG-3 2024.02.11 380
81537 잡담 간만에 괭이랑 나왔네요. 10 file title: 오타쿠아라 2024.02.11 604
81536 잡담 요즘엔 학교에 매점 대신 편의점을 넣네요. 24 file title: 부장님유니 2024.02.11 1091
81535 잡담 하 실리콘 10년도 못가네 ㅉㅉ 11 file 냐아 2024.02.11 2152
81534 잡담 의외로 요즘 지방에 많아진 맛집 9 file title: 부장님유니 2024.02.11 853
81533 잡담 연휴에 하기 좋은 것. 5 file milsa 2024.02.11 463
81532 잡담 밀레니즈 루프는 어지간하면 쓰지 말아야겠어요 14 file 슈베아츠 2024.02.11 1054
81531 퍼온글 작업이 귀찮다는 스트리머가 시청자에게 한 말 2 file 고자되기 2024.02.11 963
81530 퍼온글 세계에서 가장 긴 자동차 6 title: 명사수아무개 2024.02.11 1104
81529 퍼온글 취업이 귀찮다는 시청자에게 스트리머가 한 말 12 file 360Ghz 2024.02.11 1866
81528 잡담 설연휴 2일 지났네용. 3 file 노코나 2024.02.10 419
81527 잡담 GS 마시는푸딩 후기 6 file title: 몰?루스와마망 2024.02.10 785
81526 잡담 [8.9 MB] PINGKY-250/260을 컴퓨존에서도 판매하... file title: 컴맹임시닉네임 2024.02.10 507
81525 잡담 요즘 코인 가격이 오르면서 말이 많군요 (Feat.타... 17 file 왓땃따뚜겐 2024.02.10 974
81524 퍼온글 Taseatlas선정 최고의 튀김요리 10선 7 file 고자되기 2024.02.10 721
81523 잡담 다시 알리의 노예가 됐습니다 7 file 낄낄 2024.02.10 806
81522 잡담 운전하다 시동이 꺼졌어요 17 file 낄낄 2024.02.10 812
81521 잡담 이제는 보내줄 때가 되었을까요? 11 file 냐아 2024.02.10 590
81520 장터 설맞이 제삿상 물가와는 상관없는 아무튼 등산로 1 Astro 2024.02.10 8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 2806 Next
/ 2806

최근 코멘트 30개
까르르
21:50
타미타키
21:47
수중생물
21:38
블레이더영혼
21:36
블레이더영혼
21:34
블레이더영혼
21:32
AKG-3
21:32
블레이더영혼
21:30
그림자
21:27
투명드래곤
21:26
고재홍
21:22
고재홍
21:22
디렉터즈컷
21:17
하뉴
21:17
강제
21:16
Unnamed
21:14
블레이더영혼
21:12
먀먀먀
21:12
블레이더영혼
21:10
360Ghz
21:09
마초코
21:08
냥뇽녕냥
21:08
블레이더영혼
21:08
냥뇽녕냥
21:08
오쿠소라아야네
21:07
RuBisCO
21:07
동방의빛
21:07
마초코
21:05
아이들링
21:01
블레이더영혼
20:58

AMD
MSI 코리아
더함
한미마이크로닉스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