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gigglehd.com/gg/13027851
https://924717.tistory.com/
조회 수 675 댓글 16

19년 12월에 대만 타이베이를 갔다왔었습니다.

1월에 코로나로 해외 나가는게 막혔으니 진짜 턱걸이로 다녀왔지요.

이때 재미있었던 일들 몇가지가 생각나서 적어봅니다.

 

1. 12월에 반팔입고 밖에서 빙수먹는 사람.

현지인들은 두꺼운 외투를 입고있는 12월 어느날, 야외테이블에서 반팔 차림으로 빙수를 먹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네..그게 바로 저에요.

현지인들은 두꺼운 외투, 외국인들도 대부분 긴팔 셔츠라도 입고있는데 저는 반팔입고 밖에서 빙수 퍼먹고 있었습니다.

현지인들이 묘한 눈빛으로 처다보던데, 저는 날씨 선선해서 좋더라고요.

 

2. 취두부 튀김 먹는사람

그거도 저에요.

사실 대만 길거리에서 판매하는 취두부 튀김은

튀기는곳 주변은 냄새가 심하지만, 정작 튀겨서 나온 취두부는 냄새가 많이 날아가서 먹을만 합니다.

고소하고 부드러운 두부가 새콤한 소스와 고수 아삭한 양배추와 잘 어우러져서 정말 맛있더라고요.

 

3. 대만에서 일본어로 길 물어보는사람.

역시 저입니다.

이건 18년도에 갔을때 일 입니다.

지도를 아무리 봐도 길을 잘 모르겠는데 저는 중국어를 전혀 할 줄 모릅니다.

이걸 어떻게 하나...하고 고민하던 중에 눈에 들어오는곳이 있었으니!!

그곳은 바로 애니메이트.

설마 하는 생각에 애니메이트를 들어가서 딱 봐도 나와 같은 세상의 인간이다 싶은 점원에게 일본어로 물어봤습니다.

와..이게 되더라고요. 대만에서 대만인과 한국인이 일본어로 대화하는 상황...

기묘하지만 안심이되는 기분이었습니다.

 

이제 슬슬 해외여행 나가는 분위기긴 하던데 돈과 시간이 없군요.

언젠가 여유가 생겨서 또 해외여행을 간다면, 다음에는 몽골을 한번 가보고 싶어요.



  • profile
    낄낄 2022.10.04 23:49
    <- 중국에서 9년 살았고 대만에 6번 가봤으나 취두부 튀김을 한 번도 안 먹어본 사람

    여행에서 도전 정신이 참 중요한데, 저는 글러먹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2.10.04 23:55
    냄새때문에 판매하는곳 주변에 가는거조차 힘들다보니 대부분 시도를 못하시는거 같더라고요.
    제가 특이한거고 낄낄님이 일반적인 경우가 아닐까 싶어요.
  • profile
    눈팅만4년째      2대의 라이젠 + 라데온 컴퓨터를 가지고 있었던.. AMD팬 입니다. 2022.10.05 00:14
    대만 음식이 그렇게 다채롭고 맛있다던데.. 저도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2.10.05 07:20
    대만 음식들 맛있더라고요.
    특히 동파육이랑 우육면이 정말 기억에 남네요.
  • profile
    title: 월급루팡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10.05 00:21
    1. 전 그때 먹은 망고빙수가 한국에서 비싼돈주고 먹는 것보다 더 낫더군요..
    2. 별미는 별미죠.. 다만 저거 먹고 리스테린으로 몇 번 가글린해도 입냄새가 가시지 않기에 그게 더 고통이었어요..
    3. 전 아이러니하게 한자 배워둔 걸 거기서 참 유용하게 썼습니다.. 매뉴판 대충 읽어보니 해석이 되서요.
    4. 대만과 일본은 겨울에 꼭 가고 싶네요..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2.10.05 07:24
    저는 입냄새 관련해서 생각해 본적이 없는데
    왜그런지 생각해보니 취두부 이후로 엄청 다양하게 먹어서 그랬던거 같네요.
    특히 파인애플등 과일을 많이 먹어서 그런거 같아요.

    대만과 일본은 겨울.
    여름 도쿄만 해도 엄청 습하고 더웠는데 여름 대만은 상상조차 안되는군요. ㄷㄷ
  • profile
    title: 인텔그게말입니다      맛집치프..... 2022.10.05 09:27
    독일에서 비슷하게 이상한 경험을 했습니다.
    어떤사람은 패딩조끼를 입고다니고 어떤사람은 반팔 반바지를 입는 아스트랄한 계절이더군요
    저도 와이셔츠에 티셔츠만 가져갔다가 추워서 급하게 트렌치 코트를 사서 입고다녔죠
    8월에요...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2.10.05 14:08
    추위에 대한 내성은 나라마다 많이 다른거 같아서 신기합니다.
  • ?
    딱풀 2022.10.05 09:41
    저는 딱히 가리지는 않는데, 중화권에 가보질 못했어요. 홍콩은 가봤지만 커피는 스타벅스를 갔고, 밥은..이상하게 케밥, 초밥 만두 뭐 이런 것만 먹었더라구요;;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2.10.05 14:08
    홍콩이 다양한 나라 음식이 모여있다고 듣긴 했어요.
    홍콩 한번 가보고 싶네요.
  • ?
    딱풀 2022.10.05 14:37
    네 다양하게 많이 있었어요

    다만..뭐랄까 여행 가서는 현지 음식도 구경하고 싶었는데

    만두 빼곤 잘 없더라구요 ㅎㅎ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2.10.05 11:37
    글읽으면서 역시 외국엔 무서운 사람이 있구나... 했는데 본인이셨다니 무섭습니다.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2.10.05 14:07
    무섭지 않아요. 이리와요.
  • profile
    프로리뷰어      오늘은 기쁜날! 2022.10.05 13:58
    그때가 아니면 겨울옷 입어볼 기회가 없어서 아닐까 싶네요 ㅎㅎ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2.10.05 14:07
    영상 10도에도 동사자가 나오는 동네다보니 그런건 아닐꺼 같아요.
    우리나라 사람들 입장에서는 이해가 안되겠지만 대만이나 홍콩 등 따뜻한 나라에서는 영상 온도인데도 동사자가 나올정도로 추위에 대해서 내성이나 대비가 없다더라고요.
  • profile
    title: 야행성skyknight      ][ ☆ ][ 2022.10.05 18:25
    패딩에 반바지 맨발 쓰레빠는 일상패션이죠..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499 잡담 치킨 튀기러 왔다 기분 잡치네요 19 file title: 컴맹까르르 2022.11.28 902
69498 잡담 탈모도는 집안 출신..프로페시아 계열약 효과 9 file 고자되기 2022.11.28 637
69497 잡담 집에만 있다보니 역시 좀 늘어지기 시작하네요 9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11.28 351
69496 잡담 지난주 규칙적인 수면ㄴ.. 3 file 고자되기 2022.11.28 368
69495 잡담 월드컵은 치킨과 함께 4 file 공탱이 2022.11.28 350
69494 잡담 개같이 멸망... 5 file title: 애플포도맛계란 2022.11.28 520
69493 퍼온글 대한민국과 가나의 속마음.jpg 2 file title: 월급루팡유니 2022.11.28 878
69492 잡담 생각보다 수면 추적이 부정확하군요 10 file 덜익은라면 2022.11.28 499
69491 잡담 웹하드는 정말 어메이징하군요 1 file 반다크홈 2022.11.28 559
69490 장터 판완)MSI MAG 코어리퀴드 240R 3 file title: 민트초코M16 2022.11.28 262
69489 잡담 라데온 중급기...가 60CU인 부분에 대해서.. 4 file title: 오타쿠360ghz 2022.11.28 616
69488 잡담 지자체의 끈질긴 투쟁의 흔적이 내손에! 4 file 고자되기 2022.11.28 559
69487 잡담 오늘 가나 응원합니다. 8 뚜찌`zXie 2022.11.28 570
69486 잡담 이번 라데온 신작은... 레퍼 꼭 사고 싶어요... 43 file title: 오타쿠360ghz 2022.11.28 728
69485 잡담 서울대공원 가을사진 공모전에 당선되었어요. 17 file 아즈텍 2022.11.28 469
69484 잡담 구형 os 기본앱 업데이트.... 7 투명드래곤 2022.11.28 584
69483 퍼온글 “공동화장실 사용하라” 북, 개인집 화장실 금지 10 file 타미타키 2022.11.28 937
69482 핫딜 WD 850X 방열판모델 213,000 6 file title: AMD아엠푸 2022.11.28 508
69481 잡담 우리나라 물가가 계속 올라가는 이유 3 file 먀먀먀 2022.11.28 697
69480 퍼온글 옛날 총에 강선을 파는 방법 14 file title: 월급루팡유니 2022.11.28 3721
69479 잡담 인텔용 파란색 냉각수가지고 있는게 3년 지났더군요 2 file 고자되기 2022.11.28 412
69478 핫딜 맥주 5캔에 만원! (세븐일레븐) 4 title: 폭8책읽는달팽 2022.11.28 378
69477 잡담 멀티탭에서 찌직지직 거리길래 20 아즈텍 2022.11.28 581
69476 퍼온글 오늘 가나전에서 경계 1호는 아이유 5 file title: 월급루팡유니 2022.11.28 547
69475 잡담 올해 마지막 지름 4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11.28 239
69474 핫딜 네이버 포인트 10원 5 마투잘렘 2022.11.28 198
69473 잡담 가끔 가던 식당이 노키즈존이 됐네요 11 낄낄 2022.11.28 900
69472 잡담 오우 이번 맞춤 광고는 그럴싸하긴 한데 4 file 고자되기 2022.11.28 568
69471 잡담 크고 우람한 공유기를 샀습니다 21 file 자데스 2022.11.27 1666
69470 잡담 블프에 살게 없어서 맥북에어 샀습니다. 10 title: 몰?루ExpBox 2022.11.27 7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2386 Next
/ 2386

최근 코멘트 30개

MSI 코리아
AMD
더함 Ultra High Speed HDMI v2.1 케이블 (3m)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