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profile
조회 수 828 댓글 40

이야기하면서 느꼈는데…

농촌에서는 단백질 보충 겸 바삭하고 고소한 맛을 줄기기 위해

매뚜기를 볶거나 간장 등으로 졸여 먹는다고 했는데

너 중국에서 너무 오래 산 거 아니냐 여긴 한국이다

난 그런 거 본 적 없다 구라다 이러네요.

분명 전 봤을텐데 내가 질못 본 거란 말일까요?

전 대접받았을 때 뭔지 모르고 바삭한게 검은 새우인가 했었습니다.



  • ?
    wisewolf 2022.06.02 22:37
    요즘엔 번데기도 잘 안먹는데 메뚜기는 먹을일이 없죠.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6.02 22:49
    번데기도요? 지난번에 어린이대공원 가니 팔던데 세상에..
    하긴 비주얼이나 냄새가 좀 묘하긴 하죠.
  • profile
    title: 폭8코알라      멋있는!코알라!많고많지만~ 2022.06.02 22:38
    요즘은 멍멍탕 먹은거 말하면 놀래던데요...
  • ?
    포인트 팡팡! 2022.06.02 22:38
    코알라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10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6.02 22:49
    어쩌면 보신탕은 100년 후 중국 조선족이나 북한에만 남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profile
    낄낄 2022.06.02 22:40
    전 소싯적에 먹었습니다.

    자기가 모르면 모른갑다 하고 넘어가야지, 현실을 부정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요즘 것들은' 같은 소리가 나오는듯.
  • profile
    title: 가난한유니      scientia potentia est 2022.06.02 22:51
    저도 어릴 때 농촌 가서 저걸 뭔가 볶을 때 실수해서 태운 줄 알고 먹다가 매뚜기리고 알았습니다. 의외로 맛있었기에 음식에 대한 편견이 많이 깨졌습니다.
  • profile
    title: ArmArc 2022.06.02 23:26
    격하게 공감합니다. 솔직하지 못한..
  • profile
    리나인버스 2022.06.03 04:19
    낄님...연식이...
  • ?
    푸른바람 2022.06.02 22:52
    좀 괜챃은 맥주집가면 메뚜기 안주가 나오던 시절도 있었지만 요사이는
  • profile
    title: 야행성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22.06.02 22:54
    어릴 때 촌에서 왔던 애들이 증언해줬는데 말입니다.
    20년도 지나지 않았거늘 ㅠㅠ
  • profile
    title: 가난한레라 2022.06.02 22:58
    80년말 90년 초반생들은 경험이 있을걸요? 이후 세대는 음..
  • profile
    꽃중년앙자      아삭아삭 아몬드!!! 2022.06.03 13:43
    왜 앞에 끊어버림?
    나도 먹은적 있는데!!!!!
  • profile
    자칭      故 앤드류 베닌텐디의 명복을 빏니다. 2022.06.02 23:02
    어릴때 시골내려갔을때 나름 시내인데 동네 뷔페에 메뚜기 튀긴게 있던것이 기억납니다.
    그땐 안먹어봤는데 무슨맛인지 궁금하긴하네요
  • profile
    GoULT      아톰학대자 2022.06.02 23:06
    소금 치고 들기름에 달달 볶아먹으면 맥주 안주로 최고죠ㅎㅎ 한때는 시골에서 가족끼리 직접 잡아다가 손질까지 해서 먹었는데 이게 워낙 품이 많이 들다보니 몇년간 못먹었네요...
  • profile
    파라블럼 2022.06.02 23:09
    어릴때 그런걸 먹었다~ 는 카더라를 들은적이 있긴한데 저는 먹어보거나 본적이 없네요
  • profile
    title: 가난한AKG-3 2022.06.02 23:17
    8X년대 생까지는,
    메뚜기, 개구리까지는 먹어본 이력이 있는 경우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을겁니다.

    저도 한 초중학교때까진 먹어봤는데 그뒤론 좀..
    뭐 메뚜기는 뻔데기보단 훨 나았습니다.(잘튀겼다하면)
  • profile
    위모남 2022.06.02 23:33
    자기가 안먹어봤다고 구라라니 ㅋㅋ 얼마나 맛있는데요.
    요즘은 그런거 먹을라면 메뚜기 양식장을 찾아봐야 하는거 아닌가 싶어요.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2.06.02 23:35
    어릴때 많이 먹었지요.
    동네에 있는 논은 대부분 친구들 집 논이여서 심심할때마다 메뚜기 잡으러 다녔었어요.
    의외로 인터넷 찾아보면 팔기도 합니다.
    볶을때 맛소금좀 뿌리면 바삭 고소 짭짤 한게 지금 생각해보면 완벽한 맥주안주더라고요.
  • profile
    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22.06.02 23:42
    개구리 뒷다리는 제가 안 먹어봤구요, 저 고등학생 때만 해도 시골 내려가면 논에서 직접 메뚜기 잡아서 볶아먹고는 했습니다. 고추장 양념에 볶으면 나름 별미입니다. 충북 영동이고, 대략 2012년까지 할아버지께서 농사를 지셨으나 그 이후는 사실 직접 먹지는 못했네요.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22.06.03 00:06
    촌동네 출신이지만 먹어보진 않았습니다.
    그때도 약 뿌리고 하다 보니 할아버지 아버지 젊었을 적인 옛날에는 먹었어도 지금은 썩 좋지 않다는게 인식이니 말이죠.
  • profile
    설아      ShellCat ː 雪雅 - 1st shell 2022.06.03 00:44
    본문에 적어 놓으셧듯이 단백질이 부족했으니 그렇게 먹었고
    지금은 또한 농약쳐서....그렇게 다량의? 메뚜기 확보도 쉽지 않아요..생각보다
    그리고 무엇보다 잡는 게 귀찮습니다...
  • profile
    늘봄      Major in physics , AI 2022.06.03 00:57
    저 어릴때 꽤 먹었습니다. 동네에 편의점은 커녕 매점하나 없어서(마을 할머니께서 하다가 없어짐) 불량식품 거의 안먹고 컸어요. 산에서 칡 줄기 먹고, 냉장고에 매뚜기 볶은게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 profile
    Otter 2022.06.03 02:06
    99년생인데 아주 어렸을때 먹어본 개구리, 메뚜기 맛이 기억나네요..
    통째로 먹기 때문에 둘 다 내장이 상당히 씁쓸했던거 같고 개구리 뼈랑 메뚜기 껍질같은게 입에 남기 때문에 이제와서 먹으라고 하면 비주얼보다 식감때문에 거를 거 같습니다.
  • profile
    title: 컴맹까르르      프사 내 사진임. 진짜임. 이거 모델료 받아야 함. 2022.06.03 06:16
    맛은 기억 안 나지만 저도 먹어봤습죠
  • ?
    포인트 팡팡! 2022.06.03 06:16
    까르르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10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title: 컴맹K_mount      고양이 확대중,. 2022.06.03 06:24
    00년대 까지는 주변에 집으러 다녔...
  • profile
    동방의빛 2022.06.03 06:36
    오히려 급식으로 고소애 같은 걸 먹는 요즘 아이들이 더 친숙해하지 않으려나요?
  • profile
    title: AMD아엠푸      5900X+64GB 2022.06.03 07:44
    제가 있던 동네는 개구리 뒷다리는 먹었지만 메뚜기는 안먹었...지금도 하루에 버스 4번 다니는 촌동네(어렸을때 할아버지댁에 년간 절반은 거기서 보냈음 7 살 전까지)
  • ?
    title: 월급루팡렉사 2022.06.03 08:59
    서울촌놈이라 구경도 못 해 봤습니다 흑흑 ㅠ
  • profile
    title: 귀요미유우나      아 병원은 큰게 최곱니다 아 2022.06.03 09:16
    도시촌놈이라 구경도 못 해 봤습니다 흑흑 ㅠ(2)
    번데기도 못먹습니다 그 맛을 어캐 먹는거지...
  • ?
    치킨코테지 2022.06.03 09:20
    옛날엔 뷔폐에서도 나왔는데 말입니다...
  • profile
    폴짝쥐 2022.06.03 10:04
    저도 어릴 때 잡아서 먹은 기억이 있네요
  • ?
    RuBisCO 2022.06.03 10:13
    저도 마지막으로 먹은게 한 20년도 더 전인거 같네요
  • profile
    그라나다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2022.06.03 10:15
    뭐 메뚜기야 동서양 문화권을 막론하고
    전세계 어디서든 꾸준하게 먹었던 곤충이라...
  • profile
    title: AMD벨드록 2022.06.03 10:39
    제 기억으로는 한 30~40년 전 얘기긴 합니다;;;;
  • profile
    title: 하와와이루파      메이드 모에!! 2022.06.03 11:39
    예전처럼 친환경 농사라면 모르겠지만 요즘에는
    보통은 농약을 치니 몸에 해로울지도 모르겠네요.
    요즘은 토종 메뚜기를 보기도 힘들다고 하니.....
  • ?
    이플 2022.06.03 13:22
    아님.. 요즘도 먹는 사람 꽤 있음...
    식용곤충이라고 곤충사업을 육성할려고 경북 예천 같은 경우엔 가을에 축제도 함.
    곤충축제. 그때 메뚜기 kg당 5-10만원에 사기도 했음. 축제에 쓸려고
  • ?
    title: 인텔세상 2022.06.03 14:11
    20여년 전에도 딱히 흔히 먹는 건 아니었습니다.
    간혹 먹어본 적 있는 또래도 있긴 했는데 적어도 아주 흔하게 먹는건 아니었어요.
    경남에 사는 흔한 군민입니다.
  • profile
    캐츄미      5700g, 5800x 2022.06.03 17:48
    80년대에는 확실히 흔했었죠
    지금은 세월이 너무 흘러버린거 같네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437 잡담 모니터가 맛이 갔네요.... 11 file 하뉴 2022.07.30 472
67436 퍼온글 AMD를 상대로 캐삭빵 신청한 벤치마크 회사.jpg 20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7.30 2801
67435 잡담 플레이스토어 로고가 갑자기 뭔가 진해졌다 했는... 7 file title: AMD라데온HD6950 2022.07.30 750
67434 잡담 선풍기 잘못사서 화딱지 나네요 14 dmy01 2022.07.30 633
67433 잡담 익산역에가서 중련연결 보여주기 6 file title: 민트초코노코나 2022.07.30 547
67432 잡담 AMD 소프트웨어를 너프시켰습니다. 13 file title: 몰?루포인 2022.07.30 1017
67431 잡담 아마존에서 산 100달러짜리 만년필 2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7.30 543
67430 잡담 가장 운이 좋았던 레이스 2 title: 애플까메라GT 2022.07.30 515
67429 퍼온글 오래오 오즈 근황 19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7.30 1181
67428 잡담 [볼거리] 이게 왜 여기? 2 file 임시닉네임 2022.07.30 445
67427 퍼온글 다양한걸 수집하시는 그분(스압) 15 file 타미타키 2022.07.30 864
67426 잡담 생활 필수품이자 소모품, 안경을 고민할 때가 왔군요 18 낄낄 2022.07.30 648
67425 잡담 정비 제때에 해놓으니 사람목숨 사는군요. 3 title: 몰?루포인 2022.07.30 808
67424 잡담 영화 한산 보고 왔네용 10 title: 몰?루헤으응 2022.07.30 355
67423 잡담 1955 버거... 미묘... 14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07.30 686
67422 잡담 의외로 대구 한복판에 있는 학교 6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7.30 624
67421 잡담 탈모 성지 후기 10 file 뚜찌`zXie 2022.07.30 741
67420 잡담 이쁜 코스어 보고가세요 25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07.30 885
67419 잡담 병원을 바꿔야되나 생각도 드는군여 10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07.30 460
67418 잡담 아니 이게 무슨 날벼락... 8 file title: NVIDIAMoria 2022.07.30 482
67417 잡담 이번달 전기세는 꽤 많이 나왔네요. 6 먀먀먀 2022.07.30 497
67416 잡담 이걸 지를까요? 3 file title: AMD벨드록 2022.07.30 286
67415 잡담 퀄컴은 3세대쯤 오면 좀 정신차리려나 했더니 여... 2 file RuBisCO 2022.07.30 484
67414 퍼온글 이상한 냄새가 나는 펩시제로가 유통되었다고 하... 4 file 동방의빛 2022.07.30 670
67413 잡담 아침부터 끔찍하네요 2 file 고자되기 2022.07.30 367
67412 잡담 기글 보고 바로 샀습니다. 1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07.30 378
67411 잡담 조만간 리뷰 올라갑니다. 생태계 전환 6 file 레이첼로즌 2022.07.30 580
67410 잡담 하드 줍줍 그외 14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2.07.30 453
67409 잡담 방 구조를 새로 바꿨습니다 6 file 칼로스밥 2022.07.30 367
67408 잡담 늦게 시골 도착 했습니당. 4 file title: 민트초코노코나 2022.07.30 2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2317 Next
/ 2317

최근 코멘트 30개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