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바야흐로 2021년 7월 16일 밤. 중고차를 사겠다고 마음 먹고 엔카와 케이카를 하루에도 몇 번씩 둘러보며 배기가스 흠 잡을 때 없고 성능 점검 기록부에 양호로 도배됐으며 상식 선에서 보험 이력과 소유주 변경 이력이 남아 있는데 가격까지 저렴한 환상의 중고차는 없는건가 뒤적거리기도 슬슬 지쳐갈 때의 일이었습니다. 

 

모 중고차 사이트에서 키로수가 좀 많긴 하지만(15만) 배기가스 0/0을 지키고 사고 이력도 없고(자가로 처리했을 수도 있지만) 원하는 옵션이 적당히 달려 있는(6:4 폴딩이 없었지만) 12년식 레이가 무려 550만원에 올라와 있던 것을 발견하고야 만 것입니다. 이 오밤중에 전화해서 받는다면 그건 허위매물을 일삼는 사이트일테고, 나름 메이저 사이트에서 봤으니까 내일 아침에 전화하리라고 다짐하고 잠자리에 들었죠.

 

토요일 아침 9시가 되자마자 의관정제하고 목욕재계할 틈도 없이 전화했더니 그 차가 있데요. 문제는 그 다음인데, 저는 김포공항에 뜨고 내리는 비행기 소음에 시달리지만 지원금은 하나도 안 나오는 동네에서 살고 있고, 그 중고차는 강남구에 있다는 거. 말이 똑같은 서울이지 서울을 동서로 횡단해야 하는 몹시 귀찮은 여정이었으나, 수원이나 분당까진 무리여도 강남은 갈만하지 않겠는가 싶어서 약속을 잡았습니다. 

 

저나 마누라나 중고차를 잘 보는 건 아닌 수준을 넘어서, 중고차를 사본 적이 전혀 없는데요. 그래도 보는 사람이 늘어나면 놓치고 지나간 흠집을 발견할 가능성이 더 늘어나지 않을까 싶어서 두 사람이 같이 가기로 하고, 애는 부모님 집에 맡겼습니다. 이 과정도 순탄치 않았지만 이건 안 중요하니 넘어가고..

 

KakaoTalk_20210718_222324379.jpg

 

이렇게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출발했습니다. 혹시나 고지했던 내용이랑 다른 게 나올지 몰라서요. 

 

KakaoTalk_20210718_222311637.jpg

 

 

왕년에 강남구 살 적에 일원동, 수서동까지는 그럭저럭 알고 지냈으나, 세곡동, 네곡동 쯤 되니 하나도 모를 뿐더러 전혀 생각지도 못한 풍경이 나오네요. 여기 왜 이렇게 경치가 좋죠? 요새 구름/하늘이 역대급이라고 하던데, 밖에 나와서 본 건 어제가 처음이었습니다. 더위는 둘째치고 코로나만 아니었어도 밖에 좀 나갔을텐데.

 

하여간, 매매단지 입구 가까이에 오니 벌써부터 호객하는 분들이 붙기 시작합니다. 차 보러 오셨어요? 그런데 예전하고는 다르게 '예약하고 왔다' 이 말 한마디면 끝납니다. 인터넷을 통해 파는 차의 물량이 늘어나고, 그렇게 예약된 차 사러 온 사람을 뺏어봤자 결국 자기들끼리 싸우는 거라는 사실을 알아서 그런가봐요. 따라서 매매단지 방문 자체를 겁낼 필요는 전혀 없더라고요. 

 

안에 들어서도 겁낼 건 없습니다. 비록 사무실 문 앞에 '관계자 외 출입 금지'도 아니고 '관계자 외 들어오면 쌍욕함'이라고 써져 있었지만, 그만큼 쓸데없는 사람들이 많이 와서 그러겠구나 싶더라고요. '수출전단지 명함 기타등등'이라고 써둔 걸 보니, 전에 회사 다닐 때 보험 들어달라 적금 들어달라 요구르트/녹즙 주문해달라고 오던 사람들이 생각나더라고요.

 

전화해서 '무서워서 못 들어가겠다'라고 했더니 거기 말고 옆에 사무실로 오라고 하시길래, '설마 다른 명의인가? 했는데 그 옆 사무실도 간판은 똑같네요. '아 장사가 잘 되서 사무실을 늘렸나 보다' 이러고 넘어갔죠. 그 다음에도 별 건 없습니다. 아래 주차장으로 내려가서 구석에 박힌 차를 끌어내고 끝. 이 아저씨는 옆에서 설명을 하시고 자시고도 없습니다. 다른 손님들이 와서 그쪽에 갔거든요. 일 있으면 전화 하래요.

 

그래서 아주 편하게 봤습니다. 일단 외관은 깨끗합니다. 새차도 잘 해놨고 타이어도 번쩍번쩍 합니다. 하지만 뒷트렁크를 열어볼려고 손을 넣어 보니 버튼이 없습니다. 옆에서 마누라가 '레이는 안에서만 열어야 하나?' 이런 말을 하는데, 그런 차가 어딨나요. 알고보니 버튼 커버가 깨져서 스위치가 그대로 노출된 거더라고요. 그걸 눌리니 열리긴 합니다. 그리고 후미등이 짝짝이입니다. 한쪽이 나간 게 아니라 모양이 다르게 켜지네요. 등을 거꾸로 꼽았나 사제/순정을 섞어 썼나...

 

키로수와 연식이 많다 보니 시승과 하부 관찰은 필수겠죠. 중고차 아저씨한테 띄워볼 수 있냐고 물어봤더니 평일이라면 열번도 띄울 수 있는데, 토요일에는 공업사들이 출근을 안 해서 못 띄운다고 합니다. 납득이 되는 설명이군요. 그리고 하나 배웠습니다. 다른 데는 몰라도 최소한 강남구 세곡동 중고차 단지는 토요일에 가지 말 것. 

 

하체를 볼 수가 없으니까 스마트폰 하나로 라이트를 비추고 다른 폰으로 영상을 찍어가며 봤는데 좀 아리까리 합니다. 분명 부식도 녹도 있어요. 하지만 10년 된 15만 키로짜리 차가 막 비닐 벗긴 새차처럼 깨끗할 거라고 기대했다간 그건 양심도 없고 지능도 떨어지는 사람이겠죠? 엔진룸을 봐도 거긴 깨끗하고, 엔진 오일은 더럽지만 그건 중고차가 다 그렇고, 슬라이드 도어가 빡빡하긴 한데 잘 모르겠고.. 하여간 띄워보질 못하니 결정을 못 내리겠더라고요.

 

그래서 시승을 요청했습니다. 매매단지 주변을 한바퀴 돌아보며 일부러 쎄게 밟고 쎄게 멈춰 봤는데 차는 잘 움직이네요. 마지막으로 운전한 게 몇 년 전인데다 운전 자체를 많이 해본 건 아니다보니 감이 잘 안와서 막 운전한 것도 있지만. 문제는 에어컨을 켜면 시동이 꺼집니다. 정확히 말하면 에어컨을 켠 상태에서 애가 한번씩 쿨럭~ 쿨럭~ 하다가 어느 순간 꺼집니다. 에어컨을 끄고 시동을 켜면 잘 굴러 갑니다. 

 

같이 탄 다른 직원분이 '기름이 없어서 그렇다'며, 매매단지로 다시 와서 뒷바퀴에 좀 많이 흘려가며 말통에서 붓는 걸 보고, 이번에는 직원분이 운전하는 차를 타 봤는데.. 매매단지를 벗어나기도 전에 시동이 다시 꺼지네요. 더 볼게 없네요. 안녕히 계세요. 하고 나왔습니다. 나중에 사장님이 다시 전화하셔서 '기름을 더 넣으니 괜찮다' '우리도 시운전을 몇 시간을 하고 산거다' '설령 문제가 있어도 다 보증에 들어간다'고 하셨지만, 그냥 이건 아니라고 생각이 들어서 다시 가고 싶은 생각은 안 들더라고요. 

 

결국 코로나 시국에 공기 좋고 경치 좋은 세곡동 구경이나 하는 걸로 끝났습니다. 그래서 얻은 교훈은

1. 주말에는 가지말자

2. 직원분들은 친절하시다. 대형 중계 사이트에서 보고 가서 그런 것일수도 있겠지만

3. 할거 다 해보고 사자

4. 역시 싸고 좋은 건 없다

 

하늘에서 카메라가 떨어질 때 '기아 레이 중고라면 700만원 좀 하지 않나요?'라는 말을 들었는데, 그 때는 '그렇게 비싼 건 못 사고 500만원 대나 보고 있다'고 말했으나.. 정말 700으로 올리던가 해야 할 판입니다. 문제는 600만원 대에서 놀아도 배기가스 0/0을 채우는 물건 보기가 쉽지 않네요.

 

마치 노트북을 고르는 것 같습니다. 싸고 쓸만한 가성비 노트북이 60만원!으로 시작해서 -> a/s는 되야 하니 삼성엘지 -> 윈도우 설치해주기 싫으니 기본적으로 깔려 나오는 거 -> 야 셀러론은 아니지 -> 이러다보면 결국 돈 백 찍는거..


TAG •

  • profile
    title: 헤으응K_mount      고양이 확대중,. 2021.07.19 12:19
    27년된 고물차를 산 저는............(먼산)
  • profile
    라임베어      성공한 사람은 포장되어 일반인을 망친다. 2021.07.19 13:14
    100만원 더 주더라도 멀쩡한차 사는게

    돈 아끼는 길인 것 같아요
  • profile
    열라끔찍한놈 2021.07.19 13:48
    세곡동은 일단 거르고 보심이...ㅠㅠ
  • ?
    서진 2021.07.19 16:04
    저는 그래서 돈없던 시절엔 스타렉스를 보러 다녔습니다.
    제가 제 능력으로 산 첫차는 320만원짜리 스타렉스LPG12인승! 그것도 수동이었지요.
    문자 그대로 고장날 거리가 옵션으로도 없는 차였지요.
    2년인가 잘 타면서 마르고 닳도록 굴린 다음에 폐차장에 넘기는 가격으로 지인에게 넘긴 추억이 있습니다.
    상업용 차량은 태생부터 작은 사고는 쿨하게 씹고 굴러가는 근성이 있어서 나름 추천하는 첫차이기도 합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발표] MSI 그래픽카드 장패드 선정 결과표 2 update 낄낄 2021.10.15 102
57675 잡담 온수가 안 나오네요 7 title: 폭8코알라 2021.08.11 291
57674 잡담 어제 노트북 회수해서 내려왔더니… 4 title: 흑우FactCore 2021.08.11 482
57673 잡담 중국의 돈을 35만원 뺐었습니다. 13 file 무명인사 2021.08.11 868
57672 잡담 컴터가 맛이 갔습니다 4 dmy01 2021.08.11 253
57671 볼거리(퍼온거) 모든 노트북 사용자의 고민 14 file 필립 2021.08.11 770
57670 잡담 주저리주저리 잡담.. 8 title: 가난한ReXian 2021.08.11 299
57669 볼거리(퍼온거) 스포)아 언팩 다봤다 8 Elsanna 2021.08.11 683
57668 잡담 6600XT가 최고의 채굴카드란 이야기가 왜 나오는... 17 file title: 야릇한동방의빛 2021.08.11 1096
57667 잡담 안전안내문자 너무 남발하는 거 아닌가요 32 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2021.08.11 639
57666 잡담 피자 한판 = 1인분 21 file title: 공돌이공탱이 2021.08.11 631
57665 잡담 PN50 4300U 사용기 2 dmy01 2021.08.11 471
57664 볼거리(퍼온거) 실물을 진짜로 보기전까지는 폴더3의 UDC가 어느... 3 file cowper 2021.08.11 694
57663 잡담 7나노 화면표시기가 있으면 좋겠어요 8 bianryeast 2021.08.11 618
57662 잡담 파수 때문에 포멧당하군요 10 file title: AMD포인 2021.08.11 558
57661 잡담 잡다한 이야기들 title: 고양이애옹 2021.08.11 393
57660 잡담 틱톡 이벤트 정말 스트레스 받네요. 20 무명인사 2021.08.11 1117
57659 잡담 라이프타임 VS 100년 4 file 온기 2021.08.11 577
57658 잡담 컴퓨터 합체 22 file 차단 2021.08.10 727
57657 잡담 쿨엔 벤치에선 3060Ti가 6700XT보다 빠르네요? 4 file title: 야릇한동방의빛 2021.08.10 544
57656 잡담 저렴한 도메인을 찾아 떠나는 여행.. 10 title: AMDExpBox 2021.08.10 548
57655 잡담 6600XT가 2070S와 2080S 사이네요. 13 file title: 야릇한동방의빛 2021.08.10 596
57654 잡담 또 건담베이스 가서 산 프라들입니다. 13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08.10 354
57653 잡담 출국까지 약 23시간... 16 title: 가난한ReXian 2021.08.10 705
57652 볼거리(퍼온거) 싸이클슈퍼라이트.jpg 24 file title: 민트초코헤으응 2021.08.10 959
57651 잡담 작업은 자재가 전부 준비되면 하자 4 file title: 공돌이공탱이 2021.08.10 600
57650 잡담 개똥도 약에 쓰려면 없다더니.... 7 title: 흑우FactCore 2021.08.10 405
57649 잡담 마트에 채식주의자용 고기가 들어왔습니다. 35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08.10 639
57648 볼거리(퍼온거) 귀멸의 칼날 5 file title: 고양이애옹 2021.08.10 507
57647 잡담 ???:케이블만 바꿨는데 오디오의 소리가 탄탄해지... 29 뚜까뚜까 2021.08.10 615
57646 잡담 이쁘게 차트나 그래프를 짜면 욕먹는 프로그램 4 file 책읽는달팽 2021.08.10 6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1992 Next
/ 1992

최근 코멘트 30개
부녀자
05:36
유우나
05:30
360ghz
05:12
1N9
05:03
BEE3E3
04:34
프로리뷰어
04:32
프로리뷰어
04:25
BEE3E3
04:25
Kylver
04:04
슬렌네터
03:53
photino65
03:47
북해도감자
03:33
슬렌네터
03:24
슬렌네터
03:22
슬렌네터
03:20
archwave
03:19
슬렌네터
03:19
슬렌네터
03:18
슬렌네터
03:17
슬렌네터
03:16
슬렌네터
03:15
포인트 팡팡!
03:08
슬렌네터
03:08
이계인
02:52
이계인
02:51
방황하는물고기
02:42
냐아
02:35
photino65
02:33
윈도우11
02:12
낄낄
02:08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