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 경고 ##

주관적인 감상이 매우 길게 작성된 모호한 감상문입니다...

저는 글을 정말 못 씁니다... 제 생각 나는대로 느끼는대로 썼고 정리를 잘 하지도 못해요...

그냥 적당히 읽으시다가 내리시는걸 추천드립니당...

 

########################################################################

 

 

갤럭시 유저다보니 삼성 디지털프라자는 몇번 가봤는데 이번에 애플스토어를 처음 가봤습니당

 

일단 첫 인상은...

 

1. 정말 스마트 디바이스'만'을 위한 가게 같다.

 

이게 뭔말이냐면... 디프는 옆에 냉장고, TV 같은 가전이 있잖아요?

그래서 뭐랄까... 스마트폰과 태블릿, 웨어러블이 메인이 아니고 좀 잡다한 상가느낌이라면

 

애플스토어는 아이폰, 아이패드, 워치, 에어팟, 맥북 등

정말 "스마트 디바이스"만 취급하는게 '젊고, 스마트하고, 프리미엄'한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당

 

 

애플스토어 가는 길에 3호선 신사역에 마침 갤럭시 S22 프로모션 부스가 있긴했는데 (꽤 사람도 많이 체험하더군용)

뭐 거긴 잠깐 프로모션하는 데니까... 젊은 느낌도 나고 좋았지만 전 따로 체험하진 않았습니당

열심히 시장 1등을 따라가려는 노력... 하는게 보이긴 했어용

 

 

2. 스토어 인테리어가 굉장히 매력적이다

 

통유리 입구엔 옆으론 인조처럼 보이는 나무들이 줄지어 있고, 

천장은 굉장히 높고, 조명도 심플하고, 나무로 인테리어가 돼있어서 뭔가 맑고 숲같은 느낌(???)

양 벽면에 워치나 악세서리 제품들이 진열돼있었고, 나무탁자엔 아이폰, 아이패드, 맥북이 진열되어 체험해 볼 수 있었습니당

 

그리고 가장 인상적이었던건 대형 스크린이었는데,

대형 스크린에 광고를 느긋하게 띄워주는데 눈에 잘 띄기도 하고 뭔가 압도당하는 기분입니당

 

"아이폰"

 

"애플워치"

 

그냥 제품 이미지 서너개가 두둥실 떠다니면서 심플하더라구용

따로 텍스트도 별로 없던거 같았습니당

 

띄워주던 이미지에 맥북 기본 활용법 프로그램 광고문도 있었어용

그 이미지 뜨니까 직원분이 마이크로,

"잠시후 XX시부터 맥북 기본기 어쩌고~ 저쩌고가 있을 예정이니, 스크린 오른쪽 탁자로 어쩌고 저쩌고~"

스토어에서 저런 프로그램도 하는구나 하며 뭔가 신선했습니당

근데 사람들은 별로 체험 안하던거 같은건 비밀;;

 

 

3. 엄청나게 많은 손님, 그리고 엄청나게 많은 직원

 

일요일 저녁 6시 정도였는데, 일반 입장은 줄지어서 들어가야했습니당

옆에선 수리 예약한 사람들을 확인하고 입장시키더라구용

 

일단... 손님이 너무 많았고... 너무너무 많았습니당

그리고 직원분들도 일반 판매/상담직(?) 하시는 분들과 보안직원만 거의 10~20명... 정도

 

저는 따로 구매한건 없었지만 이번 아이폰11을 처음 구매해서 쓰면서 궁금한건 다 알려주셨고 열정적이더군용

서비스직이니까... 고생하시는구나 싶긴했습니당

 

 

4. 너무나도 낯선 환호성(?)

 

이것저것 체험하다가 너무 깜짝 놀란게

 

"여러분~~~ OOO님께서~~~~~ OOO를~~ 구매하셨습니다~~~"

"와아아아아~(박수갈채 짝짝짝)"

 

(뭐지뭐지 나도 박수쳐야하는건가 어어 일단 박수치자 짝짝...짝.....짝...)

 

음... -_-;;;;;;;;

일단 저라면 너무 부끄러워서 도망치듯 나갈거 같네용...

 

애플스토어에서 뭘 사면 직원들 모두가 박수쳐주고 환호하는게 기본인가봐용...

일단 이게 삼성과 다른 가장 큰 차이점이자 "애플만의 무언가" 인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용

 

마케팅?

브랜드 이미지?

문화?

 

 

5. 그래서 내가 느낀 건

 

 

사실 제가 너무 꼬인 시선으로 바라본 걸 수도 있는데...

이런 환호랑 박수가

"당신이 애플 제품을 사는 것은 기쁘고 축복받는 일이고,

모두가 좋아해주며 응원해주고, 낯설지만 좋은 기억으로 남기는 추억" 라고 각인시키는 듯한 인상이었습니당.

 

너 아이폰 샀어? 잘샀네! 축하해~!

너, 마땅히 축하 받을만한 일을 했어! 너 정말 잘 산거야!

여러분~ 여기 새로운 애플 유저가 되셨습니다! 모두 축하해주세요!

 

뭐랄까.. 그 군중심리나 뭐 그런거 있잖아요?

남들이 좋다좋다 하는게 진짜 좋은거 같고, 그만큼 더 기대하고 만족하게 되는... 좋은 쪽으로의 가스라이팅 같은 느낌

에반게리온에서 신지가 모두에게 박수받는 순간 있잖아요? 오메데토~

갑자기 그게 겹쳐보이기도 했습니당

 

"에반게리온의 박수씬이 말하고자 하는게 뭘까..."

"애플의 저런 박수갈채와 환호도 무언가 있는건가..."

 

너무 진지하고 상업적이고 마케팅적으로 파고들려는 것 같은 분석을 하게 됐는데... 너무 오해해서 듣진 마시고 ㅎㅎ;

 

애플이 시장에서 1등 기업이 될 수 있는 배경엔 세일즈 방식이든 무엇이든 반드시 경쟁자와는 다른게 있을거야.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갤럭시를 10년을 사용했지만 이제와서 애플 미워하는게 아니라,

너무나도 낯선 경험이었는데 이런게 다르니까 시장 1등을 하겠지? 라며 궁금해할 뿐입니다...

 

당장 성능과 디자인, 소프트웨어 같은건 이미 후발주자들이 절대 NEVER 넘볼 수 없는 요소니까 배제한다 치고.

애플의 브랜드 이미지 마케팅이 너무나도 독특하고, 다르다고 느꼈습니다.

 

애플이라는 이미지.

아이폰이라는 이미지.

 

소비자를 꾸준히 원하게 만드는 듯한 묘한 느낌. 가지고 싶은 브랜드. 가지고 싶은 제품.

그리고 또 다시 가지고 싶은 느낌. 그냥 애플이란 브랜드를 계속 소비하고 싶어지는 기분.

그냥 "가지고 싶다" 라는 기분을 어느샌가 느끼게 해버리는 요소가 있을텐데 도저히 못찾겠어.

 

삼성 브랜드를 지난 10년 이상 소비하면서 이런것까진 느껴본 적이 없어서

이번 아이폰 11구매와 애플스토어 방문이 저에겐 정말 신선했고 놀라웠습니당

 

' 이거 진짜 뭐지? ' 하며 약간 소름도 돋았어요

 

 

당장 저에게 느껴지는 두 브랜드 이미지 차이가 너무나도 달랐습니당

애플은 그냥 애플이다.

 

아아으... 이게 진짜 말로는 표현을 못하겠어요

그래서 애플이 뭔데? 라고 물어보면 그냥 애플이다...

 

 

오늘 이런 경험만으로 "나는 오늘부로 삼성빠를 포기하고 애플빠로 넘어간다!" 라는건 절대 아니고

(아직 애플제품에 적응하지도 못했고, 불편한 점도 있고, 가격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드웨어건 마케팅이건 삼성은 절대로 애플을 뛰어넘을 수 없을 것 같다" 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근거는... 없어요. 그냥 삼성 10년 넘게 써왔던 제 느낌이.

 

 

 

특히 이번 GOS 사태와 그간 이어졌던 내수차별 등등 삼성과 갤럭시의 이미지가 나락간 현시점에서 느낀 바로는,

 

'두 브랜드의 클래스가 다르다. 절대 삼성은 애플을 이길 수 없다. 이제는... 확신할 수 있다.'

 

그리고,

'제품만으론 이길 수 없다. 하지만 이미지만으론 이길 수 있다'

 

 

 

머리가 아플정도로 '애플은 도대체 뭘까' 고민하게 되네용... 도대체 전 지금 무슨 말을 하고 있는건지...

제가 이정도로 횡설수설하는게 그간 삼성에서 느꼈던 경험이 무너져서 그런걸지도 모르겠습니당 ㅋㅋㅋ...

아.. 어지럽네용...

좀 더 아이폰 써보면 알겠죠 뭐...ㅠㅠ

 

이미 애플에 거의 넘어간 것처럼 보일수도 있는데 그런건 아니고 아직도 아이폰에 손이 안가고 -_-;;

제가 처한 환경과 사용목적에서의 실용성을 따지면 애플제품군은 경쟁력이 전혀 없어용... 말그대로 감성의 영역.

아직은 진입장벽이랄까.

말 그대로 그냥 애플 브랜드에 대한 의심만... 잘나가긴하는데 비싼척하는 양x치 느낌... (쟨 뭔데 저래?)

 

 

일단 정말 글을 못써서 죄송합니다...ㅠㅠ

글 잘쓰시는 분들이 정말 부럽습니다... 사용기 잘 쓰시는 분들 보면 존경스럽습니다...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2.03.21 06:58
    신지군 체험이 가능하다는 거군요.
    저는 도망치겠습니다;;
  • profile
    슬렌네터      Human is just the biological boot loader for A.I. 2022.03.21 07:06
    그니까 핵인싸급 감성 보유자만이 애플스토어에서 구매 가능한거군요!?

    역시 전 그렇게 구매할일은 없을듯
  • ?
    먀먀먀 2022.03.21 07:17
    애플은 옛날부터 자사 제품들을 매력적이고 고급지게 마게팅하는데 선수인 회사라고 생각돼요.
  • profile
    title: 월급루팡Kanyy      3600, 970, 450, 16/16, 120, 240, 1, 500, S 2022.03.21 07:43
    여기였나 어디서였나... 본거같은데 칩셋에 m1이라는 이름 하나를 붙이면서 이제까지와는 급이다른 무언가를 우리는 만들었다! 라는 마케팅이 가능한거보면... lg가 마케팅에서 깎아먹는것처럼 애플은 마케팅에서 남다른 모습을 보이는것 같기도 합니다.
    저같은 경우에도 최근에 애플로 넘어왔는데 전체적으로 못쓸것없이 괜찮은데...

    키보드에서 자음 두번클릭시 쌍자음 강제라던가...
    수정사항 때문에 커서위치를 띄어쓰기가 없는 글자 사이에 터치해서 바로 갈수 없어서 끌어서 혹은 수정사항 앞뒤의 띄어쓰기로가서 스페이스로 위치조정을 해야한다던가...
    야간에 플레어가 좀 있다던가....

    조금 불편한데 주변에 있는 기존 애플유저에게 물어보니 난 불편한거 모르겠는데? 라는 반응이 돌아옵니다... 이미 익숙해진거겠지 라지만
    애플은 원래 그래! 그러니 니가 적응해 라는 반응이 돌아온 느낌이죠...

    마치 제가 10년한 사이퍼즈란 게임에서 어떤 버그가 터지던 '에휴 사이퍼즈가 사이퍼즈했네 어쩌겠어'의 포기형이 긍정 옹호형으로 되어 있는 느낌이죠...

    어우 댓글이 길어지다보니 저도 횡설수설 하는느낌이라 여기서 줄이겠습니다...

    다만 애플은 그냥 애플이다. 정말 공감하고 갑니다
  • profile
    title: 인텔GENESIS      쪼렙이에요 2022.03.21 08:20
    네 한 20년전부터 애플은 똑같았어요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22.03.21 09:08
    깡성능도 좋고 마케팅도 좋은데 소프트웨어 안정성은 왜 계속 이전보다 나락을 향하는지 묻고 싶습니다….
    디자이너와 마케팅부서에 올인하면 뭐해 ㅠㅠ
  • profile
    야고 2022.03.21 09:21
    박수 받는건 처음 알았네요 좀 신선하네요 ㅎㅎ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22.03.21 09:25
    오픈 하고 첫 입장할 때도 박수 쳐줍니다… 떠흐흨
  • profile
    야고 2022.03.21 09:45
    마치 백화점 같군요..
    아직 애플 스토어에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어서 한 번쯤은 가보고 싶네요 ㅎㅎ 가격은 인터넷이 더 싸서 박수받기는 힘들 것 같지만요.
  • ?
    아루곰 2022.03.21 09:50
    제가 애플을 가장 싫어하는 점중 하나가 이상하게 주입시키는 선민의식과 심리 통제가 느껴져서죠.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22.03.21 09:56
    이 점은 격하게 공감합니다.
  • profile
    title: 몰?루헤으응      엥 저희는 2022.03.21 13:51
    저도 그런거 약간 느껴서...
    우월감 주입? 그런거 같기도 하고... 좀 이상했어용
  • ?
    금산조 2022.03.21 16:03
    저도 이런부분 참 안좋아하는데, 제품 본연의 목적에 있어서 독보적인 기본기 위에 펼쳐놓으니까 할 말도 없고 외려 나도 넘어갈 수 있으면 넘어가고싶다는 생각마저 들고있죠.
  • profile
    title: 몰?루헤으응      엥 저희는 2022.03.21 16:14
    오늘도 아이폰 만져보고 있는데
    커스터마이징이 자유로운 것도 아니고
    안드로이드보다 훨씬 비싸면서
    안드로이드에서 되는건 애플에서 안되는데
    천하의 애플이 이것도 안돼? 라는 말이 몇번이 튀어나온지 모르겠네용..

    기본기 뛰어나고, 완성도 높은건 인정하겠는데
    제가 원하는 기능이 없으니까...

    애플이 제시해주는대로 쓰는게 마치 정답이라는 것같은 기분이 들어용.
    난 이렇게 쓰고 싶은데 그런건 못해.
    설령 할 수 있어도 아주 불편하게 시도해야하고...
  • profile
    title: 폭8코알라      오늘도 꿈과 희망을 가지고! 맛있는 식사! Thank you for your service! 2022.03.21 09:52
    애플은 참 마케팅을 잘해요
  • ?
    주디스아기밀 2022.03.21 13:46
    역시 사람에 따라 느끼는 바가 다르긴 하군요. 저는 워낙에 애플스토어만 들어오면 한국 it 제품 판매 시장에 대 격변이 일어날 것처럼 얘기하는 호들갑만 듣고 기대에 쩔어서 갔다가..그냥 평범한(?) 전자제품 판매 상점이라는 인상만 받고 살짝쿵 실망했던 기억이 있어서;; 물론 환호성 지르는 건 쪽팔렸습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934 핫딜 네이버페이 10원 2 title: 몰?루헤으응 2022.05.06 313
64933 잡담 웰빙 야식 20 file title: 민트초코쿤달리니 2022.05.06 1280
64932 퍼온글 어쩔 수 없이 차 훔친 우크라인 6 file 타미타키 2022.05.06 1106
64931 잡담 스캐너 물리는 김에 풋등 작업했습니다. 4 file title: Arm스파르타 2022.05.06 497
64930 잡담 바형 스마트폰도 쓰다보니 쓸만하네요 17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2.05.05 2100
64929 퍼온글 좋은 소식인데 나쁜 소식 5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5.05 2000
64928 잡담 러시아 우정 등기가 나았다... 3 title: 몰?루책읽는달팽 2022.05.05 925
64927 퍼온글 [볼거리] 서울 심야택시 대란, 쉽게 잡는 방법은? 7 임시닉네임 2022.05.05 782
64926 잡담 자주 쓰고 지우는 ssd는 금방 고장나네요 16 타미타키 2022.05.05 937
64925 잡담 필라델피아 샌드위치에 다녀왔습니다. 9 file 뚜찌`zXie 2022.05.05 675
64924 잡담 첫 사고 26 file 낄낄 2022.05.05 817
64923 퍼온글 빵댕이 3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5.05 679
64922 퍼온글 6월에 나오는 반다이 말딸 프라모델 8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5.05 997
64921 잡담 식목일은 나무심는날이라고하네요 18 file Ι337 2022.05.05 642
64920 잡담 기름값 무서워요... 23 file title: 몰?루포인 2022.05.05 814
64919 잡담 어제 저녁 고속도로 사고. 3 file title: 민트초코노코나 2022.05.05 812
64918 잡담 오늘의 걸레짝 3 file title: 몰?루책읽는달팽 2022.05.05 856
64917 퍼온글 침대에서 꼬리치는 요망한 3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5.05 1278
64916 잡담 배송 속도가 참 무섭네요 2 file title: 민트초코쿤달리니 2022.05.05 640
64915 잡담 어쩌다보니 ROG 세트가 되었네요 14 file 냐아 2022.05.05 762
64914 잡담 알리에서 구매한 부품이 도착했습니다 7 file Koasing 2022.05.05 770
64913 퍼온글 환경보호를 위해 타이어 바다에 투척한 나라 2 file 타미타키 2022.05.05 1076
64912 잡담 어머니 차량에 남은 장착품들 1 file title: Arm스파르타 2022.05.05 1395
64911 핫딜 네이버페이 10원 3 title: 몰?루헤으응 2022.05.05 289
64910 퍼온글 2023년형 기아 소울이 나왔네요. 16 file title: 애플까메라GT 2022.05.04 4169
64909 퍼온글 싱글벙글 물리학 논문 저자 5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5.04 1013
64908 퍼온글 햄버거 먹는 동자승 9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5.04 873
64907 잡담 OLED 노트북 쓰다가 일반 IPS노트북 못보겠네유..... 8 file 김해김씨 2022.05.04 1098
64906 퍼온글 Re/100 건담 린트블룸 조립 후기 4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5.04 354
64905 잡담 콜라보소주이야기 8 file title: 헤으응TundraMC 2022.05.04 34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 2225 Next
/ 2225

최근 코멘트 30개
칼토로스
00:09
나르번
00:08
슈베아츠
00:07
김해김씨
00:06
니아옹이
00:04
kid
00:01
까마귀
00:00
타로
23:59
나르번
23:58
까마귀
23:57
Elsanna
23:52
김해김씨
23:51
태조샷건
23:51
니즛
23:50
leesoo
23:48
김해김씨
23:45
Elsanna
23:36
디렉터즈컷
23:34
디렉터즈컷
23:33
설아
23:32
2048
23:29
라팡
23:27
까마귀
23:24
가네샤
23:24
까마귀
23:23
T.Volt_45
23:23
TundraMC
23:22
니아옹이
23:21
포인트 팡팡!
23:21
TundraMC
23:21

MSI 코리아
AMD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