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저는 하필 친가의 피가 진해서, 치과적인 문제가 많네요..

 

사랑니가 4개 다 있는 데다가, 전부 다 반쯤 누워서 났고, 이가 뒤틀린 모양이라서 칫솔질로는 치석 제거가 잘 안 되어서 충치도 잘 생기고, 잇몸뼈도 적고 등등..

(여동생은 사랑니 2개에 저 정도로 눕지는 않았고, 저보다는 모양이 반듯하게 났고.. 하지만 역시 치아 상태가 좋지는 않기에, 임플란트 2개 심었네요)

 

거기에다가 어렸을 때, 교통 사고가 크게 두 번이 났었는데, 그 때, 치과 선생님께서 저는 턱하고 잇몸 쪽을 중점적으로 다쳐서, 치과적으로는 50세가 고비일 거라면서, 매해 대학 병원에서 점검을 받으라고 하셨는데.. 그게 어디 쉽나요..

 

그렇게 무시하고 살다가 전역을 앞둔 말년 휴가 때, 드디어? 동네 병원에서 사랑니를 하나 오후에 뽑았는데..

 

그 날 심야에 구급차 타고 신촌 세브란스로 실려 갔습니다, 피가 안 멎어서요.

 

그리고 이틀 동안 입원 치료 받다가 퇴원을 했고 (그러고도 휴가를 11일을 못 쓰고 전역했네요..ㅠ.ㅠ..)

 

그 이후로는 발치에 두려움을 갖고 있다가,

 

작년 초가을에, 남은 사랑니들 중 하나가 너무 심하게 썩어서, 아버지 단골 (아버지와 여동생이 임플란트 심은 곳) 치과에서, 아드님까지 오시면 임플란트 2개에 1백만원에 처리해 주겠다고 협상을 해서, 발치를 하러 갔는데..

 

의사는 엑스레이 사진 한 번 슥 훑어 보더니, 휙 가버리고, 실장?도 아니고, 왠 간호사가 발치를 하는데..

 

스틱스 강에 허리까지는 담궜다가 온 것 같습니다, 제가 무지막지하게 더위를 타서 반팔 티를 1년 중 대부분을 입고 있을 정도인데.. 발치하고 나서는 빈혈 때문에 너무 어지럽고 추워서 역 앞 번화가에서 주저 앉아 있다가, 18년만에 택시를 탔을 정도에, 욕조에 뜨거운 물을 받아 놓고 들어가 있는데도 몸이 사시나무 떨리듯이 후덜거리면서 눈 앞이 캄캄하더라고요.

 

아버지는, 나는 그런 적이 없는데 네가 이상한 거라고 하시고, 치과에서는, 당일에는, 원래 이 빼면서 피가 좀 나기 마련이라고 들은 척도 안 했기에, 직접 따지러 다시 갔습니다. 그런데..

 

거기서 마침, 아까 낄낄님께서 적으신 것처럼, 왠 아주머니께서, 며칠 전에 시술하신 임플란트가 안 맞아서 너무 아프고 불편하다고 오셨더라고요.

 

그런데 그 분을 상대하는 실장이라는 분이 "고객님, 임플란트라는 게 원래 그래요. 어디 자기 치아만 하겠어요? 그냥 참고 한 달 정도 써 보세요"라는 너무나도 상투적인 말로 무시하면서, "그러면 어쩌라고요? 임플란트 비용을 환불이라도 해 드려요? 아니면 좀 깎아 달라고 지금 그러시는 거에요?"라고 하는데..

 

옆에서 그걸 본 저는 "와.. 이 치과는 절대로 오면 안 되는 곳이구나..."라는 게 절실하게 느껴지더라고요. 

(그리고 저는 당연히? "그러게 저희가 발치하면 피 난다고 그랬잖아요? 그건 고객님이 특이한 거지, 저희는 몰라요"라는 대답을 들었습니다)

 

솔직히, 요즘 임플란트가 싸다 싸다 하지만, 2개에 1백만원이면 충분히 싸다고 생각을 했기에, 그리고 저희 아버지의 강추로 그 치과를 택했는데, 그런 일을 직간접적으로 겪으니 무서운 곳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다른 치과들을 돌아 다녔고, 그 중의 한 곳에서 소개장?을 받아서 다시 신촌 세브란스로 가서 보름을 대기했는데..

 

아주 깔끔하게 잘 발치를 했습니다. 그런데..

 

당시에 12월을 앞두고 너무 바빠서 나머지는 봄이 되면 뽑을게요.. 했는데..ㅠ.ㅠ..OTL..

 


TAG •

  • profile
    바람돌이 2024.04.09 14:12
    동네 치과에서 누운 사랑니를.. 그것도 간호사가... 우아~~ 대단한(?) 병원 입니다. 전 동네 병원 모두 리젝해서 결국 대학병원 가서 발치 했던 기억이 납니다.. 누운 사랑니는 무조건 대학병원급 이상이라고 하더라구요.
  • profile
    바람돌이 2024.04.09 14:13
    참고로 이거 뽑고, 사람 얼굴이 이렇게나 부울 수 있다는 걸 처음 알았슨비다 ㅠ
  • ?
    랩탑 2024.04.09 15:30
    문제는, 말미에 적은 것처럼.. 이제 나머지 애들도 빨리 뽑지 않으면 또 잇몸 뼈에 문제가 생긴다고 빨리 뽑으라고 하는데..

    동네 병원들은 제 이력 보고 하나 같이 다 다른 데 가서 뽑으라면서 거절하시고 (물론 악몽 같은 그 치과는, 발치하다가 무슨 일이 생겨도 지네들은 책임 안 지겠다는 것과 임플란트 2개를 심겠다는 동의서에 서명하면 넓은 아량으로 뽑아 주겠다고는 하더군요?!)

    세불안슨 아직도 휴점 상태네요..ㅠ.ㅠ..OTL..
  • ?
    포인트 팡팡! 2024.04.09 15:30
    랩탑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10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quadro_dcc 2024.04.09 15:41
    3년 전에 사랑니 죄다 누워 있던 거 중에 염증으로 한쪽이 붓는 수준까지 가서 뺀 적이 있는데 그것도 동네 치과에선 안 해주고 추천서 써서 강남까지 간 기억이 나네요(…).

    사랑니 뽑기엔 나이를 많이 먹었다- 치아 뿌리가 신경쪽으로도 지나가서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안내를 받고 서약서 같은 거 쓴 뒤에 마취받고 발치하는데 어 음… 시술이 그냥 드릴 위이이잉 쑉 수준이 아니라 마치 빠루로 말뚝 뽑듯이 남은 뿌리를 온 힘을 다해 뽑는 으사선생님을 보았읍니다…

    그리고 집에 가서 배고파서 막국수 시켜먹고 쿨쿨 잤습니다. 희한하게 통증이 의식될 정도는 아니라서 며칠 동안 혓바닥으로 이빨 뽑은 부분 더듬어보고 그랬네요.
  • ?
    랩탑 2024.04.09 15:50
    저는 염증이 생기면서, 가뜩이나 남들보다 얇은 잇몸 뼈를 자꾸 녹여 버리고 있어서 그게 엄청 문제라고 (잇몸 뼈가 얼마 없으면 임플란트도 못 하고, 하물며 뼈이식조차도 어느 정도는 남아 있어야 가능하다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신촌 세브란스에서 뽑을 때, 거의 한 달을 대기하고 준비?해서 뽑았는데.. 정작 뽑는 것 자체는 10분도 안 걸리고, 그 후에 큰 문제도 없어서, 당황스럽기는 했네요, 내가 뭘 위해 고생을 했나.. 싶기도 하고요.
  • profile
    title: 흑우딱풀      안녕하세요. 문송합니다.   2024.04.09 15:41
    저도 같은 운명(?)인가요...4개가 있어요 모두 누워있어요 정말 사진으로 보면 직각으로 어금니를 향해 자라고 있더군요.

    잇몸 안에 있어서 계속 자라지만 않으면 괜찮은데 ... 몇 해 전에 아래 사랑니 1개만 발치 했습니다. 어금니 치료해야 한다고 해서 했는데 ... 굳이 안빼도 됐을 거 같다고 하길래 정말 주먹에 힘 들어가더군요.

    물론 발치 하려고 돌아다녀보니...하하...세상에 어금니 뿌리가 소용돌이처럼 신경을 감싸고 있는 게 사진상에 저도 보이더라구요. 하하;;;

    하관 마비가 올 수 있으니 동의서 쓰라고 하더군요 ...;; 다행히 정상생활 하고 있습니다.
    저도 언젠가 임플란트를 하게 된다면..휴..끔찍합니다.
  • ?
    랩탑 2024.04.09 15:51
    저는 반대로 윗쪽이, 공동인가?와 몇 mm 밖에 안 떨어져 있어서, 자칫하면 얼굴 근육이 마비 된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세브란스에서도 신중하게 뽑아야 하니 천천히 시간을 두고 뽑자고 했던 건데..ㅠ.ㅠ..OTL..
  • profile
    title: 흑우딱풀      안녕하세요. 문송합니다.   2024.04.09 15:53
    저도(?) 같은 운명(?) 입니다. 4개가 다 그렇게 생겨먹었더라구요...

    그 신경이 얼굴 근육에 관계가 있나 봅니다...가능하다면 남은 3개는 온전히 신경끄고 살고 싶습니다.ㅠ
  • ?
    랩탑 2024.04.10 21:25
    저도 그러고만 싶은데.. 시큰거리기 시작했네요..ㅠ.ㅠ..
  • profile
    아엠푸      5900X+96GB 2024.04.09 18:29
    이글을 보고 있으니 저도 사랑니 수직으로 누워있어서 대학병원에서 잇몸찢고 조각조각내서 제거 했던 추억(악몽)이 기억나네요
  • ?
    랩탑 2024.04.10 21:25
    괜한 악몽을 일깨워 드린 것만 같습니다..ㅠ.ㅠ..
  • profile
    야옹털 2024.04.09 19:37
    싼게 비지떡
  • ?
    랩탑 2024.04.10 21:26
    저희 아버지께서 워낙에 많이 하셔서 저희 식구들을 깎아준 거지, 거기 자체가 저렴한 곳은 아닌 것 같은데 말이지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21일] AMD 티셔츠 자랑 15 new 낄낄 2024.07.15 465
84057 퍼온글 중국 사장들 근황 8 file 고자되기 2024.05.18 945
84056 잡담 생각해보니 빡치는 이유가 하나 있었네요... 4 file title: 폭8책읽는달팽 2024.05.18 624
84055 잡담 요즘은 화재감지기도 무선이군요... 4 file 뚜까뚜까 2024.05.18 565
84054 잡담 공 - 포... 4 file 포도맛계란 2024.05.18 431
84053 잡담 역시 종결은 X-T50으로... 17 file 슈베아츠 2024.05.18 822
84052 잡담 올해 첫 모기 컷(혐) 10 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2024.05.18 383
84051 잡담 9mm랑 38구경은 밋밋 하군요 9 file 툴라 2024.05.18 446
84050 잡담 알리 띵띵농장도 너프되었네요? 8 title: 저사양아무개 2024.05.18 716
84049 잡담 일본에서만 볼 수 있는 미니PC를 사왔습니다 23 file title: AMD마초코 2024.05.18 1971
84048 잡담 두근두근 4 file Pixel 2024.05.18 313
84047 잡담 린네님 나나눔 수령 인증 1 file Pixel 2024.05.18 182
84046 잡담 흠... 도란스, 도란스가 필요합니다.... 7 file 포도맛계란 2024.05.18 514
84045 퍼온글 어느 영화가 생각나는군요 6 file title: 흑우까마귀 2024.05.18 494
84044 잡담 관세청이 전수조사를 안 하고 통관시키는 것 같네요. 9 임시닉네임 2024.05.18 1551
84043 잡담 알리 장바구니 담아놓은 것들 주문하고 있는데... 3 file 투명드래곤 2024.05.18 475
84042 잡담 음주운전 단속을 쉽게 통과하는 방법 5 title: 가난한먀먀먀 2024.05.17 538
84041 잡담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14 Retina 2024.05.17 438
84040 잡담 정부에서 간보는 모양새입니다? 26 file 포도맛계란 2024.05.17 932
84039 퍼온글 현재 해외 직구 상황 정리 19 file 낄낄 2024.05.17 858
84038 잡담 아... 생각날때 알리 쇼핑을 2 file 탐린 2024.05.17 377
84037 잡담 가성비라 불리는 이어폰을 사모으고 있는데 10 file 아루곰 2024.05.17 440
84036 퍼온글 아니 글쎄 직구 금지가 아니라니까요? 21 file 낄낄 2024.05.17 747
84035 잡담 캐나다에서 전자기기 한정은 수입하는건 큰문제는... 13 file 툴라 2024.05.17 510
84034 잡담 일단 피규어는 가능할 수도 있겠습니다. 8 file title: 오타쿠360Ghz 2024.05.17 530
84033 잡담 갤럭시 핏을 샀습니다. 6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4.05.17 288
84032 잡담 lte 속도 7 file 플이맨 2024.05.17 352
84031 퍼온글 직구한 아리스 2 file title: 폭8책읽는달팽 2024.05.17 565
84030 퍼온글 공항에 가면 8 file title: 가난한AKG-3 2024.05.17 518
84029 잡담 6100+1500짜리 저녁식사 4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4.05.17 370
84028 잡담 와… 벌써 매미가…? title: 흑우FactCore 2024.05.17 2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2858 Next
/ 2858

최근 코멘트 30개

더함
한미마이크로닉스
MSI 코리아
AMD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