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1. 플럭스 세척

 

방송으로 보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지난 주에 화이트폭스 키보드를 조립하였습니다.

저는 아직 납땜 실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플럭스를 듬뿍 사용해서 납땜을 합니다.

그래서 납땜을 다 하면 기판이 아주 엉망진창이 되는데, 그래서 플럭스 제거제로 기판을 깨끗히 닦아줍니다.

 

문제는 여기서 간과하지 못했던 것이...

 

be4b394878916a4bbea97a598f0e1ef0.jpg

(출처: https://mykeyboard.eu/catalogue/kailh-white-box-switch_288/)

 

사용했던 카일 박스축 계열 스위치에는 밑에 배수용 구멍이 뚫려 있습니다.

원래는 방수방진을 위해 배수용으로 뚫어놓은 구멍인데, 여기로 플럭스 녹은 물이 그렇게 잘 들어갑니다.

 

그걸 눈치챈 건 방송 끄고 나서 몇시간정도 사용하고 나서야입니다.

키를 누르는데 몇개는 플럭스에 찌들어서 누르면 제대로 복원이 안 되기까지 합니다.

 

아... 어쩔 수 없이 68개의 스위치를 다시 다 디솔더합니다. 그리고 다 뜯습니다.

정신적 충격이 워낙에 커서 사진은 찍지 못했습니다. 사진들도 그래서 퍼 온 겁니다.

 

maxresdefault.jpg

 

기존 체리 MX 및 클론 스위치들과는 다르게 작은 부품들이 복잡하게 많이 들어있습니다.

그래서 스위치 예순여덟개를 다 뜯어 부품별로 하나하나 모읍니다. 그리고 세척합니다. 그리고 조립합니다.

물론 그냥 조립하면 안 되고, 저 녹색 작은 부품이 있는 부분은 씻겨나간 윤활제를 재도포해줘야 합니다.

 

지난주 토요일에 시작된 일인데, 이걸 끝마친 게 고작 어제 일입니다.

대신 화이트폭스 키보드에는 원래 다른 키보드에 사용할 예정이었던 카일 스피드 카퍼 스위치를 심어줬습니다.

확실히 급이 약간 떨어진다는 느낌은 드는 스위치이지만, 나름 느낌은 괜찮은 것 같습니다. 체리 갈축보다 나은 느낌.

 

세척한 스위치는 하나 죽긴 했지만 다음 키보드에 심어줄 예정입니다. 어쨌거나 이 정도면 해피엔딩.

 

 

2. 납땜에서 전자공학까지

 

사실 이 모든 것은 기판을 싸게 구하면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기계식 키보드용 기판이 기본 소자를 포함해서 9천원이었습니다. 그런데 납땜이 된 기판은 3만 4천원입니다.

공임비 2만 5천원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런 생각을 합니다. 두 장 사서 한 장만 건져도 이득 아니냐고.

물론 이건 당연하게도 기본 납땜 자재들을 비롯해서 들어갈 비용을 무시한 계산입니다.

 

어쨌거나, 이렇게 인생 두번째로 납땜을 시도해보게 되었습니다.

남들도 그렇지만 저 역시 첫번째 납땜은 중학생 시절 라디오 키트를 조립했던 적이 있습니다.

어린 마음에 열심히, 최선을 다해 만들었지만 동작하지는 않았습니다.

그 이후로 전자공학은 거들떠도 안 보고 지금까지 살아왔었긴 합니다.

 

그래도 예비품도 한 세트 있겠다, 납땜을 열심히 했습니다. 이번엔 돈을 들여 장비도 전부 갖춥니다.

ATmega32a도 붙이면서 SMD IC 납땜의 맛을 알아가고, 핀셋으로 잡고 1N4148W 칩 다이오드도 61개 달아줍니다.

쉬운 과정은 아니었지만, 다 만들고 꼽아보니 신기하게도 동작합니다.

두 장 중 한 장만 건져도 된다고 생각했는데, 두 장 다 건져 버립니다.

이렇게 된 이상 키보드를 두 대 만들 수밖에 없습니다.

 

늦게 배운 도둑질이 더 무섭다고, 지금 돌아보면 이 취미에 들인 돈이 엄청납니다.

돈만 들어가는 게 아니라, 이젠 욕심까지 생깁니다. 직접 기판을 설계해보고 싶은 생각도 듭니다.

그래서 일단 공개된 설계물들도 찾아보고, ATMEL 데이터시트도 찾아보고 하면서 스키마를 짜 봅니다.

 

schmat.png

 

 

꽤나 그럴싸합니다. 5*5 배열 키패드입니다.

사실 키보드는 어떻게 되었든 완제품을 사는 게 싸게 먹힌다는 걸 깨달은 지 오래지만, 이미 늦은지 오래입니다.

다행히 기판을 주문하는 걸 막고 있는 것은 제 기판 설계 능력이 0에 수렴한다는 사실입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이게 다 9천원짜리 기판 두 장에서 시작된 거라는 게 더 무섭습니다.

 

 

3. 하드웨어에서 펌웨어로

 

요즘은 별별게 다 오픈소스로 나옵니다. 심지어 커스텀 키보드들을 위한 오픈소스 펌웨어도 있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61키 키보드에서는 굳이 많은 것이 필요 없지만, 그래도 호기심이 도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C언어로 쓰인 오픈소스 펌웨어는 C언어로 할 수 있는 건 다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예를 들자면 키를 한번 누를때랑 두번 연속으로 누를 때 다른 입력을 한다던가, 32개까지 레이어를 만든다던가...

 

아쉽게도 제가 구매한 기판은 자체 펌웨어를 사용합니다. 기능이 떨어지는 건 아니지만 약간 아쉽습니다.

하지만 오픈소스 프로젝트인 만큼, 누군가 다른 사람이 호환 펌웨어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오...

 

냉큼 펌웨어를 올려보고, 이런저런 기능을 넣어 직접 컴파일도 해 봅니다.

그러다가 어디에 쇼트를 낸 건지, 아니면 납땜이 불량이었는지 키보드가 죽어버리고,

SMD IC 디솔더용 저온납을 구해 MCU도 교체해 보고, AVR ISP도 구해 부트로더도 새로 올려봅니다.

아무래도 여기까지 오면 이제 갈데까지 갔다는 느낌입니다.

 

문제는 이게 공식 지원이 아닌 호환 펌웨어기 때문에 완벽하지가 않습니다.

기능이 어떤 건 제대로 동작하지 않던가, 가끔씩 키보드 연결이 잘 안 될 때도 생깁니다.

그래서 오늘도 하릴없이 코드를 만지고 펌웨어를 깔고, 가끔 MCU도 밀고 다시 올려보고 하며 시간을 보냅니다.

 

그러다가 퍽 소리가 나고 매캐한 냄새가 납니다. 엄지손가락에 따끔한 고통이 느껴집니다.

잘 보니 누드기판인 AVR ISP의 접점이 엄지손가락에 닿아 쇼트가 났습니다. 일단 대체품을 주문을 넣고 자세히 봅니다.

 

image0.jpg

 

그리고 교체합니다. 왼쪽에 검은 점이 찍힌 소자가 죽은 소자입니다. 기판의 왼쪽 위에 있는 다이오드입니다.

정말 다행히도 키보드에 사용하는 1N4148W 다이오드랑 동등 규격입니다. 아마도요.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마스킹 테이프로 칭칭 감아줍니다.

물론 혹시 모르니 여분으로 주문한 교체품은 취소하지 않고 놔둡니다.

 

정말, 이 쯤 되면 갈 데까지 갔다는 느낌이 뇌리를 스칩니다. 이 글도 그러한 자아성찰의 일환으로 쓰여졌습니다.

아직도 왼손 엄지는 아픕니다. 타는 냄새도 손에 짙게 배었습니다. 하지만 정신을 차리기엔 아직 멀었습니다.

당연히 이번 주 토요일에도 키보드를 조립할 예정입니다. 사서 고생을 한다는 느낌도 문득 들지만요.



  • ?
    포인트 팡팡! 2019.02.13 23:50
    마커스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30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ExyKnox      아아 까까머리 까 까 까까머리- 2019.02.14 00:11
    대단한 열정이십니다. 열정이라 부르긴 좀 이상하긴 하겠습니다만(...)
  • profile
    마커스 2019.02.14 00:13
    열정이 아니라 집착에 가까워지는 느낌입니다. 요즘은 키보드 친다고 다른 걸 못 하고 있어요. 커피도 못 볶고 글도 못 쓰고...
  • profile
    판사      흑우 2019.02.14 00:12
    이야...열정 멋지십니다.
    키보드 조립은 언젠가 해야지 생각만 하고 있는데 보는 것 만큼 어렵군요.
  • profile
    마커스 2019.02.14 00:14
    보는 것 보다 오히려 쉬울 수도 있습니다. 특히 기본 소자가 다 붙어 나오는 기판이면 단순한 쓰루홀 납땜으로 스위치만 붙여주면 되고, 핫스왑 소켓이 달려 나오는 기판이면 그냥 말 그대로 꽂기만 하면 되니...

    문제는 돈입니다.
  • profile
    어린잎      낄냥이는 제겁니다! 2019.02.14 02:59
    뭔가에 깊이 빠질 수 있다는건 그 자체로 참 즐거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전 요즘 갖고있던 취미들이 모두 시들해져서 고민스럽네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189 잡담 개인적으로 아주 싫어하는 웹페이지 유형 11 file 새벽안개냄새 2019.04.07 760
26188 잡담 중국때문에 아마추어 망원경시장이 요동치네요? 26 file 갑충 2019.04.07 1862
26187 볼거리 공대생이 컴맹들에 의해 고통받는 만화 8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4.07 1150
26186 잡담 알리익스프레스가 CJ택배로 오는군요 5 낄낄 2019.04.07 1211
26185 볼거리 공부 잘 한다고 혼내는 학교 22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4.07 976
26184 잡담 버즈 마블케이스 1 file 급식단 2019.04.07 338
26183 잡담 걸판 굿즈 나눔중입니다 title: 이과HAYAN 2019.04.06 195
26182 잡담 빈자의 오디오 레벨미터 제작기 2 file Veritas 2019.04.06 571
26181 잡담 남은 떡국떡으로 만든 피자. 12 file 노코나 2019.04.06 589
26180 잡담 오늘을 잘 견뎌야하는데... 11 mnchild 2019.04.06 297
26179 볼거리 코스트코 푸드코트 근황 30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4.06 1986
26178 잡담 불법 스팸문자의 최후 22 file 깍지 2019.04.06 2393
26177 잡담 무선청소기 샀습니다. 5 file 허태재정 2019.04.06 485
26176 볼거리 한국 서점 근황 4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4.06 2636
26175 볼거리 아래 글 보고 공대 교과서 더 찾아보니 7 file 새벽안개냄새 2019.04.06 1167
26174 잡담 또 뇌가 이상한 짓을 꾸미고 있습니다. 13 file 0.1 2019.04.06 765
26173 잡담 하로 4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4.06 338
26172 등산로(장터) [끌어올림] 인텔 샌디브릿지 i3-2120 CPU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4.06 508
26171 볼거리 불가능에 도전하는 엔지니어 12 file 고자되기 2019.04.06 1991
26170 볼거리 일본의 흔한 예술작품 11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4.06 1108
26169 잡담 매장당하는 꿈을 꿨습니다. 3 file AMDAthlon 2019.04.06 466
26168 볼거리 유튜브에 새로 생긴 현실 도피법 5 file 프레스핫 2019.04.06 1106
26167 잡담 여러분의 의견 감사합니다. 9 깍지 2019.04.06 624
26166 볼거리 신박한 카피 프로텍션 5 Veritas 2019.04.06 837
26165 잡담 느지막히 쓰는 베가 64 일주일 사용 소감 12 file 가우스군 2019.04.06 3143
26164 잡담 토요코인 소감 18 file 낄낄 2019.04.06 890
26163 잡담 흔한 일본의 기가랜 35 file 타미타키 2019.04.05 1788
26162 볼거리 제 컴퓨터 변천사 8 file 프레스핫 2019.04.05 808
26161 볼거리 17년 전 남자의 노래 6 프레스핫 2019.04.05 537
26160 잡담 델 모니터 좋군요...! 18 포도맛계란 2019.04.05 11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22 523 524 525 526 527 528 529 530 531 ... 1399 Next
/ 1399

최근 코멘트 30개
andu
07:42
방송
07:11
Yukirena
06:46
글레이셔폭포
06:22
poin_:D
05:54
설아
05:47
아라
05:09
책읽는달팽
04:54
TundraMC
04:40
하드매냐
04:38
Lua
04:29
redolphin
04:10
lightroo
03:54
플로넨
03:36
白夜2ndT
03:30
cs12
03:21
까마귀
03:19
애플쿠키
03:10
애플쿠키
03:09
애플쿠키
03:08
NPU
02:53
NPU
02:38
Gorgeous
02:36
riversky
02:33
쿤달리니
02:23
Λzure
02:23
건틀렛
02:22
칼토로스
02:15
파인만
02:14
칼토로스
02:12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