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파떼기 https://gigglehd.com/gg/3587692
https://blog.naver.com/jeangmok
조회 수 663 댓글 34

언젠가 어른들이 말씀하실 때, "너는 20대니까 그렇지. 나중에 30대 되면 그렇게 못한다~" 라는 말을 꽤나 자주 들었습니다.

당시에는 '그럴리가 있겠냐'라며 콧방귀를 뀌었던 생각이 납니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활동하시는 곳에서 어린 놈이 나이 타령하긴 그렇지만..

근무를 할 때나 놀 때의 체력, 각종 질병이나 면역력, 지병의 악화 등으로 몸이 슬슬 삐걱거리더군요.

20대 후반까지만 해도 별 걱정이 없었는데 말이죠.

 

지금은 최대한 아프지 않을려고 허리/목디스크를 위한 의자, 잠을 푹 자기 위한 매트리스, 각종 선물받은 영양제 등으로 몸에 투자하고 있고 출퇴근하면서 간단히 운동 할 수 있는 스트레칭 등을 하고 있습니다.

헬스는.. 의지박약에 시간도 없어서 본격적으로는 못하겠네요.

 

몸은 퇴화가 되가는 것 같은데 그나마 전보다 나은 것은 어깨에 놓여진 '책임감'이라는 정신력이 절 버티게 하네요.

정말 사람이 생각 하나 바뀐 것만으로 이렇게까지 변할 줄은 몰랐습니다.

 

30대 초반인 지금도 몸에서 곡소리를 내는데, 40대가 되면 얼마나 심해질 지 상상이 가질 않네요.

어른들이 해주시는 말씀을 다 들을 필욘 없지만 괜히 말씀 해주시는게 아닌가 봅니다.. -_-;



  • pro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10.01 00:57
    저는 아직 20대지만 벌써 몸의 쇠퇴를 느낍니다. 암기력이 죽어가고 몸도 약해지는 게 보여요. 스트레스 받으면 특히... 운동과 건강검진, 그리고 치료가 오래 살 방법 같습니다.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1 08:53
    아직 우리는 괜찮은 것 같지만 추 후에는 건강검진이 개인적으론 가장 중요성이 높아질거라 생각합니다.
  • profile
    title: 이과숲속라키      숲속라키입니다 / ikamusume.moe / ika-musume.moe 2018.10.01 01:11
    전 개강했더니 바로 몸살나더라구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1 08:54
    저도 요즘 부들거리네요. 환절기라서 그런가봅니다.
  • profile
    그뉵미남좌식 2018.10.01 01:12
    누가 그랬는데 몸은 쓸수록 강해진다고...
    ㄹㅇ 헛소리ㅋㅋ
    근데 정신력을 제대로 단련해놓으면 약해지지 않네요
    깡이 좋아지네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1 08:56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안쓸수록 좋다고 생각하네요. 요즘엔 몸에서 뭔가 퇴화되는 느낌이 듭니다.
    덧붙여 정신적인 부분도 공감되네요. 얘는 한번 단련시켜놓으면 어지간한 환경에 던져놓아도 버틴다는게..
  • profile
    그뉵미남좌식 2018.10.01 23:59
    안쓰는것보다 썼으면 정비를 잘해야됩니다 정비 안하니 이때 와서 크리 엄청 터지더라구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2 01:31
    개인적으로는 정비를 할 여건이 안만들어진다는 게 상당히 크게 다가옵니다.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8.10.01 02:35
    몸 어디 쑤셔도 그러려니.. 많이 아프지만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1 08:58
    어휴. 저도 그렇게 방치플레이 하다가 디스크 터지기 전까지 와서 관리하고 있습니다;
  • profile
    역률      제 경험치는 15입니다. 2018.10.01 03:44
    20대후반이지만 슬슬 전같지않다고 느낍니다. 갈수록 더할것같아요. 제가몸관리를 못하는것인지.. 쌩쌩하신 나이많으신분들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듭니다.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1 08:59
    몸도 유전적인 것이 비율이 높은걸까요? 참으로 신기합니다. 오래 살아야할텐데..
  • profile
    캐츄미 2018.10.01 08:08
    그래도 지금부터 관리하신다니 길게보면 차이가 나실껍니다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1 09:00
    차이가 났으면 좋겠습니다. 노력을 했음에도 추 후에 건강한게 눈에 보이지 않는다면 속상할 것 같네요.
  • profile
    title: 공돌이방송 2018.10.01 09:05
    잠이 보약같습니다.
    그리고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지 않게 삶의 적당한 절제는 참으로 중요한 것 같습니다.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1 09:07
    저는 아직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는 상황이라 지금은 체감하기 힘드네요.
    빨리 이사가고, 매트리스 바꾸고 해서 잠을 푹 잘 수 있게 바꿔보고 싶습니다. 지금은 잠이 부족해요..
  • profile
    title: 컴맹Induky      자타공인 암드사랑 정회원입니다 (_ _) 2018.10.01 09:31
    잘 자고 필요한만큼 움직이고 잘 먹는게 제일 좋긴 하지만 잘 안지켜지는게 현실이죠 ㅠㅠ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2 01:07
    필요한 만큼만 움직이는게 가장 어렵네요. 갑자기 일하기가 싫어지는군요;
  • ?
    title: 흑우순례자 2018.10.01 09:32
    30대되면 정시출퇴근하는게 정말 좋다고 느낍니다.
    페이가 적어도 저녁이 있는 삶과 아닌건 차이가 나더라구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2 01:07
    전 그런걸 선택할 짬이 아닌 거 같습니다. 지금 다니는 직장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지덕지..인 입장이네요. 슬프지만요.
  • profile
    YJ80dB      Howdy! I'm FLOWEY. 2018.10.01 10:08
    30이 다가오니 예전엔 잘 보이지도 않던 글들의 내용들이 하나둘씩 와닫기 시작하네요.. 미리 운동같은거 잘 챙겨서 해야할 것 같습니다.. 쿨럭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2 01:08
    그런데 운동만큼은 정말 시작하는게 너무 힘드네요. 불규칙적인 생활을 하다보니 시도도 못해보고 있습니다.
  • profile
    title: 폭8허태재정      본업보다는부업 2018.10.01 11:27
    40대는 일어날때 어이구 소리가 저절로 나네요.
    그러고, 보니 벌써 40대 중반 >0<)/
    아직 인생의 반도 안 지났네요.ㅎㅎ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2 01:25
    아이고 삼촌.. 어린 놈이 이런 글을 쓴 것을 용서해주시옵소서;
  • profile
    title: 폭8큐비트      루러라차으으아릉! 2018.10.01 12:58
    20대 후반부터 내리막이라 마음처럼 따라주질 못하네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2 01:26
    저랑 비슷하네요. 저도 20대 후반부터 뭔가 삐그덕합니다. 몸이.
  • profile
    title: 컴맹인민에어      애옹! (라오안함) 2018.10.01 15:19
    20 딱 중반입니다
    모든게 귀찮습니다
    성향인지 나이탓인지 모르겠습니다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2 01:26
    음. 그건 저도 정확힌 판단 못하겠습니다. 둘 다 아닐까요?
  • ?
    이계인 2018.10.01 18:33
    전 게임할때 격하게 느끼는게 피지컬이 20대초반하고 차원이 다르네요.. 옛날엔 fps 참 잘했는데ㅜㅜ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2 01:27
    아. 맞아요. 저도 게임할 때 예전엔 쉽게 했던 건데 요즘엔 숨이 차서 못하더군요. ..펌프입니다.
  • ?
    제로 2018.10.01 22:51
    40대 중반인데 위빵구 나서 고생했으며 허리디스크 때문에 원장친구네 가서 주사 치료 받았지요
    고지혈증은 왜 이리 안고쳐지는지 술도 별로 안하는고 괴기는 좋아라하죠 담배를 끊어야하는건지....;;;
    에겅 ~ 일어날때 걍 곡소리 달고 살죠..........;;
    평소 약간의 운동을 했어야 했는데 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네요.......;;;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2 01:28
    저는 아직 막 크게 병나거나 그러진 않았지만.. 삼촌께선 많이 고생하신 것이 뵈입니다.
    그런데 전 사실 자기합리화인진 모르겠는데 운동한다고 해서 막 건강할 것 같진 않습니다.
  • profile
    VCSEL      in B minor. 2018.10.02 00:34
    이제 시작일뿐입니다..^^;
    제가 아는 의사썜들의 이야기로는 30대까지는 그나마 괜찮고, 40줄 접어들면 많이 변한다고 합니다...
    40대 접어들면 지금은 몸의 변화를 느낄 수 있을 정도의 감각마저 무뎌져 버리는 것 같습니다.
  • profile
    파떼기      https://blog.naver.com/jeangmok 2018.10.02 01:30
    그때는 정신력이 육체를 지배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이후인 50대 후반부터는 애기들 다 키웠으니 아내와 여생을 보낼 일만 남아서 긴장이 풀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서 50~60대부터는 잔병이 확 늘어난다고 하더군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863 잡담 드디어... 뉴에그 쉽 떳네요... 3 file 슈베아츠 2018.12.03 382
22862 볼거리 예쁜 알바생의 번호 따는 법 1 file title: 월급루팡노루 2018.12.03 1063
22861 잡담 아마존이 또 심리전을 거네요 6 file 고자되기 2018.12.03 629
22860 잡담 다들 필기는 빠른 편인가요? 36 타미타키 2018.12.03 515
22859 잡담 술먹고 카드를 잃어버렸네요 3 Blackbot 2018.12.03 355
22858 등산로(장터) [완료]WH-CH500 소니 블루투스 헤드폰 판매 6 file idiot 2018.12.03 396
22857 등산로(장터) [완료]화웨이 P9플러스 8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8.12.03 392
22856 잡담 봄에 왔던 지름욕구가 아직도 진행중 4 금산조 2018.12.03 207
22855 잡담 최신 UHD TV에 HDR10,크로마샘플링, 하만카돈이면... 2 ani-love 2018.12.03 482
22854 방구차 도덕을 보지 않은 방구차 file 슈베아츠 2018.12.03 248
22853 잡담 목감기 참 징글징글하다... 9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8.12.03 234
22852 등산로(장터) 파이참 등산로 2 file 리피 2018.12.03 529
22851 방구차 도덕책 방구챠 file title: 용사님까마귀 2018.12.03 179
22850 잡담 90년대 삼성 프린터 구입하면 7 부녀자 2018.12.03 582
22849 잡담 아이튠즈가 참 계륵이네요 1 title: 컴맹인민에어 2018.12.03 292
22848 방구차 모랄머신 방구차 4 file title: 문과3등항해사 2018.12.03 149
22847 잡담 처음에는 오~하다가 다시보니 3 file Hack 2018.12.03 263
22846 잡담 삼성에보플러스128G 테스트결과 2 file gri. 2018.12.03 409
22845 방구차 저도 모랄머신 방구차입니다 1 file title: 컴맹인민에어 2018.12.03 123
22844 방구차 저도 가치관 방구차입니다 1 file 고자되기 2018.12.03 132
22843 잡담 한정판은 제때 사야합니다 6 file title: 이과숲속라키 2018.12.03 430
22842 방구차 모랄머신 방구차 1 file 올드컴매니아 2018.12.03 219
22841 잡담 노트북 노스브릿지+GPU의 쿨링을 개선해봤습니다. 7 file title: RGB뚜까뚜까 2018.12.03 459
22840 볼거리 예전에 커뮤니티 유행 돌았던 모랄머신 11 file 미쿠미쿠 2018.12.03 629
22839 볼거리 모두의 주말아침.jpg 7 file 올드컴매니아 2018.12.03 511
22838 볼거리 트롤리 딜레마 20 file 올드컴매니아 2018.12.02 611
22837 잡담 저세상 벤치마크 2 file 프레스핫 2018.12.02 555
22836 잡담 질럿습니다.2 5 file title: 랩실요정스파르타 2018.12.02 264
22835 잡담 질렀습니다. 7 file HexaCore 2018.12.02 318
22834 잡담 점점 편해지는 스위칭 허브들 1 알파 2018.12.02 40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11 512 513 514 515 516 517 518 519 520 ... 1278 Next
/ 1278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