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요 며칠동안 사이코패스 간접체험이라면서 이런 글들이 올라왔더라고요.

 

https://www.dogdrip.net/341296514

 

https://m.clien.net/service/board/park/16384052

 

8f42263751b734c1d51d8b248bf5d794.jpeg.jpg

 

fdbea7a5090999888e67f362f6ee7019.jpeg.jpg

 

ef6874161482155df206cf085f84294d.jpeg.jpg

 

dde52fa6991c8eb0321ec7a8cf131dba.jpeg.jpg

 

f9d342c0a44428bb846f0f45a075f2ac.jpeg.jpg

 

6df75f1d6d2499bef24a426eb0502663.jpeg.jpg

 

이해가 되시나요? 아니 아이가 저렇게 답답해 하는데 주변에서 무슨 짓을 하고 있는건지 모르겠네요. 저렇게 자랐는데 정상적으로 자랄 수가 있다고요?

 

찾아보니까 저기 나온 '쌍쌍바'와 '지우개', '연필' 등을 고양이와 개, 햄스터 등으로 치환하고 '머그잔'을 사람 얼굴로 바꿔서 읽으면 이해할거라는데 그래도 납득하지 못하겠거든요.

 

아니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그런걸 어찌 알아요. 영혼 깊숙한 곳에 착한 본성은 있겠지만 그거 다 주변 이들이 꺼내줘야 자라나는 거지요. 대체 여섯살, 초등학생한테 무슨 짓을 하는건지...대체 저 엄마라는 인간은 말해서 아이가 이해 못한다고 소리지르고 얼굴 감싼다고요?

 

더 황당한건, 이게 엄청 잘 쓴 글이라고 추켜세우는 사람들이 많다는 거예요. 정말 이해가 쏙 된다고, 이것도 이해 못하냐고 하는데 아, 제가 바로 사이코패스라고 하는 종류인건가 싶더라고요..orz

 



  • profile
    솜라리 2021.08.05 12:33
    어…충분히 이해가는 글인데요?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2:36
    흑흑...네 많이들 이해 잘 된다고 하시더라고요
  • profile
    솜라리 2021.08.05 12:39
    비유적인 거니깐요
    글에서는 지우개, 머그컵 이런 걸로 표현 했지만 실제로는 고양이같은 생물들인 거고
    어머니같은 경우에도 자기자식이 사이코패스인 걸 인식한 순간 저렇게 억장이 무너질수 있는 거고…

    아무리 애들이라지만 기본적인 감정은 이해하고 공감한다고 생각합니다
  • profile
    솜라리 2021.08.05 12:41
    뭐 진짜 사이코패스의 생각과 일치하느냐는…. 뭐 일치하진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애초에 전문가의 글도 아니고
  • profile
    무명인사       Just freak out, let it go 2021.08.05 12:34
    본문 사진 내용이 뭔 X소린지...
    싸이코패스와 정신착란, 조헌병은 다른겁니다.
    싸이코패스는 정신착란 없는 정신질환이라고 불리기도 해요.

    본인은 지우개라고 착각하는데 사실은 다른 거라든가
    위해가 되는 행동을 일반적인 행위로 착각한다고 전형적인 정신착란을 말하고 있네요.

    전문적인 심리 전문가가 쓴 글은 당연히 아닐것 같고
    만화, 애니에서 묘사되는 싸이코패스의 모습을 망상글로 옮긴것 같네요.
    관련 서적이나 정보를 좀 찾아봐도 괴담글이나 만화, 애니에서 묘사되는 묘사와는 완전히 다르다던가 거리감이 꽤 있다는걸 알텐데...

    진짜 싸패를 묘사했으려면 복잡하게 "싸이코패스의 눈에는 생명체도 무생물로 인식한다~"며 저렇게 치환해놓을게 아니라 그냥 생명체를 적어놓았어야죠.
    정말 못쓴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2:56
    동물로 바꿔서 생각해도 그 감정 그대로 느끼는 것이 사이코패스라는데 아니 그럼 아가들 절반은 사이코패스일 것 같은데 납득이 안되더라고요.
  • profile
    title: 헤으응TundraMC      자타공인 암드사랑 TundraMC/AMD 불매/GET AMD, GET MAD. Dam 2021.08.05 12:45
    다른건 모르겠고 작성자가 사패가 뭔지 모르는사람인건 알겠더군요.

    a를 b로알아보고 그런건 그냥 인지능력이 현저히 떨어진 중증 치매환자한테나 정신분열증 환자한테서 발생하는거지 저게 뭔ㅋㅋ

    차라리
    1. 나만친구로 생각하고있었다
    2. 나만친구로 생각하고있었다

    이게 더 설득력있겠어요.
  • profile
    무명인사       Just freak out, let it go 2021.08.05 12:51
    아마 글쓴이 딴에는 싸이코패스의 눈에선 생명도 무생물이나 다름없어 보이니 이 느낌을 살리기 위해 적었다
    고 주장할 수 있을것 같은데

    결과적으로 이 표현 때문에 사실이 왜곡되었고
    또 너무 난해해서
    그냥 못쓴 글 같아요.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2:58
    글쓴이의 의도를 파악한다면 뭐 이해 못해줄 것도 아닌데, 저걸 다들 잘 썼다고, 참 좋은 비유라고 하니까 조금 많이 당황스러웠어요.
  • profile
    title: 헤으응TundraMC      자타공인 암드사랑 TundraMC/AMD 불매/GET AMD, GET MAD. Dam 2021.08.05 13:09
    아는만큼보이니 저걸보고 명필드립을치겠죠 ㅋㅋ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1.08.05 12:47
    1. 쌍쌍바를 쪼개서 친구한테줌
    ->친구가 이상한 눈으로 나를봄 : 1)먹고싶지 않았는데 강제로 받았을 가능성,
    2)큰게 먹고싶었지만 친구가 나눠준거니 작은거로 만족함. 그래도 조금 아쉬움
    ->큰거로 바꿔줌 : 1) 먹고싶지 않았는데 더 큰거로 바꿔줘서 더 싫어졌을 가능성.
    2) 부담스러워서 작은것도 괜찮다고 했는데 그걸 시작으로 싸움났을 가능성

    2. 친구가 내 지우개를 부러워하는거 같음.
    ->그래서 커터칼로 잘라주니 친구가 소리를 지름
    1) 캐릭터지우개였는데 그 캐릭터를 반으로 잘라버림.
    친구는 캐릭터 지우개를 캐릭터로 봤지만, 글쓴이는 캐릭터 지우개를 단순 지우개로 생각한거같음

    3. 글쓴이는 캐릭터지우개의 캐릭터에 감정이입이 안됨. 그래서 지우개를 자른건데 뭐가문제인지 이해를 못함.
    아직 글쓴이의 엄마는 아이가 공감능력이 없다는걸 받아들이지 못했음.

    4. 이해받지 못한 분풀이를 자기보다 약한 존재인 꽃을 괴롭히는것으로 품.
    그리고 꽃으로 반지와 목걸이를 만듬.
    그런데 부모의 반응을 보면 그 꽃 반지와 목걸이는 이미 짓이겨진 꽃이 아니였을까 싶음
    짓이겨진꽂이든 그냥 꽃이든 글쓴이에게는 그냥 꽃이니깐.

    5. 아이의 이상함을 느낀 부모가 병원에 데려감
    평범한 아이라면 따뜻한 느낌이 나거나 귀엽거나 밝은 톤의 머그컵을 고를텐데
    글쓴이는 그런것에 대해 전혀 이해 하지못함. 감정을 공감하지 못하기 때문에.

    사람마다 해석은 다르겠지만 저는 이렇게 이해 했습니다.
    요약하면 글쓴이는 상대방의 감정을 읽지 못하고 자기 생각만을 강요하며, 살아있거나 무생물에 감정이입을 하지 못하는거 같아요.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2:53
    그냥 어찌어찌 이해된다고 하면 그러려니 하겠는데, "이 쉬운 걸 이해 못해요? 평소에 책은 읽어요?" 이러니까 너무 충격적이었어요.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1.08.05 12:58
    그런댓글에는 반응하시면 손해입니다.
    다른사람 반응 보겠다고 자기도 이해못했는데 이해한척 하는 사람도 있고, 대충 읽고 자기멋대로 재구성해서 이해했다는 사람도 있으니깐요.
  • profile
    title: 저사양헥사곤윈      Close the World, Open the nExt 2021.08.05 13:10
    어음..
    제가 진짜 이해력이 부족해서 그런걸수도 있는데 누가 사이토패스란전지.. 적어도 "나" 는 사이코패스가 아닌거같은데..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3:35
    우리 사이코패스끼리 같이 놀아요!
  • profile
    title: 몰?루미야™      ガルル〜っぽい 2021.08.05 13:34
    행복한 머그잔을 보기 전까지는 주변 사람들이 너무 과민 반응하는거 아니야? 라면서 읽었어요.
    그 이후에는 무생물을 생물에 비유하고 싶었구나라고 납득했고요.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3:36
    기준이 주변 사람인데, 그렇다면 사회화쪽 문제일텐데 대체 왜 저러나 싶더라고요.
  • profile
    title: 헤으응TundraMC      자타공인 암드사랑 TundraMC/AMD 불매/GET AMD, GET MAD. Dam 2021.08.05 13:50
    문제는 사이코패스가 공감능력이 없으면없지 인지능력이 후달려서 사람얼굴을 머그잔으로 인식하는 질병은 아니라는데있죠.

    걍 야 너 왜 3이 4보다 작은줄 알아? 1+1은 2이기때문이야 라고 딴소리를 해놨는데 그걸듣던 사람들이 오오 명필 이님왜이거 이해못해요 책못읽어요? 하는상황이죠
  • profile
    슬렌네터      Human is just the biological boot loader for A.I. 2021.08.05 13:38
    뭐지... 1,2,3번은 완전 제 과거 이야기인데요?

    초딩 1학년때의 일이고

    제가 저 일 겪은 이후로 걍 친구도 안만들고 컴터랑 놀았습니당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4:58
    그러니까요. 부모가 맞벌이인 요즘 아이들은 대화를 별로 못해서 대부분 저럴거라고요. 쌍쌍바니 지우개니 그런게 문제가 아니라 동물도 충분히 그럴 수 있거든요.
  • profile
    히토히라      show runningconfig... 2021.08.05 13:41
    저는 불행한 머그잔입니다...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4:58
    일본인들처럼 특이한 잔을 좋아하는 부자들도 있잖아요?
  • profile
    북해도감자 2021.08.05 14:07
    나폴리탄 괴담이네요. 진지하게 받아들이기 보다는 저것들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가 자유롭게 추론하는게 이 괴담을 즐기는 방법입니다.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4:59
    현대문학이면 그러려니 하고 보는데, 이건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체험을 '도와주기 위한' 글이잖아요. 그러면 안되지요.
  • ?
    아루곰 2021.08.05 14:26
    전 이게 왜 싸패글이라고 하는지 이해 자체가 안되는데요.
    굳이 따지면 2번 지우개 자른게 싸패 같다고 하는거 같은데 전 이게 왜? 인데요. 지우개는 지우개고 친구가 갇고 싶어하니 내꺼 잘라서 준다는 나눔으로 보이는데 말이죠. 오히려 지우개 잘랐다고 난리치는 친구란 녀석이 이상한거 아닙니까 지 지우개도 아닌데. 3,4번도 아이의 입장을 이해도 못하는 어른들의 시각에서만 본거 같은데 말이죠. 아직 초딩이면 사춘기도 안왔다는 이야기고 인격채로의 기준도 제대로 안세워진 상태란 얘긴데 왜 어른기준으로 만들어진 시각으로 판단하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생물은 생물이고 무생물은 무생물입니다. 이걸 동일선상에서 이해해야 한다는게 전 오히려 이해가 안가네요. 캐릭터 지우개든 뭐든 애착이 있는 물건이 아니라면 그건 그냥 지우개지 캐릭터가 아닙니다.

    방송에서 본건데 아동미술쪽 하는 양반이 하는 말로 남자아이가 그림을 빨간색으로만 그리고 색칠하면 부모나 주변인들이 이상하다고 여기지만 아이는 그냥 '파워레인저 레드가 좋아서' 빨간색으로 그린거라는 이유가 매우 단순하다고 말하는게 있습니다. 그냥 아이의 행동에는 별다른 이유가 없는 경우가 더 많아요.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5:03
    강아지나 고양이, 햄스터도 지우개나 쌍쌍바 자르듯이 하는 것이 사이코패스라는데 그런거 구분 못하는 아가들 많거든요. 바지에 머리 들이밀고 신발 좌우 반대로 입는 수준인데...주변 눈치를 보는데 사이코패스란걸 납득 못하겠어요. 눈치 본다는 것부터가 길이 살아있는건데요.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1.08.05 14:36
    실제로 지우개를 적당한 크기로 자르는게 잘못이라고 주장하는 분들이 주변에 참 많았는데요. 오래전부터 이성과 논리가 없는 주장은 그냥 무시하는데, 덕분에 정신과 검사까지 다녀온 경험이 있습니다. 결과는 멀쩡하던데요. 네모난 지우개를 비롯하여, '무생물'이 느낄 고통에 과몰입하는게 정상인가요?

    아무튼간에, 나는 멀쩡한데 주변인들이 저런 식으로 반응하면 미쳐돌아갈것 같거든요. 본인의 시점에서, 원글에서의 친구는 모종의 이유로 지우개를 자르는 행위에 매우 민감한 사람이죠. 뭐 걔가 지우개 자르는게 싫었으면 그냥 사과하고 똑같은거 사줌으로써 보상하면 되는 매우 심플한 문제이고, 선생과 부모는 그저 ㅡ틀ㅡ이고, 의사는 Stone82입니다.

    아무튼 전 무생물에 감정이입 안하고 뭔가를 나눠주든지 하기전에는 먼저 의사를 물어보고, 마음에 드는 머그컵을 고를테니 싸이코다 이소린가요..? 아무튼 잘 이해가 안되는 원문이었습니다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5:04
    지우개를 자르는것이 문제가 아니라 실제론 햄스터 등을 자른거다...라고 댓글에서 말하더라고요. 그리고 왜 잘못인지 모른다는데...아니 주변에서 이상하게 본다고 고민하고 괴로워하는데 어딜봐서 사이코패스란 건지 이해를 못하겠더라고요.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1.08.05 15:12
    햄스터를 죽이는거랑 지우개를 자르는게 대체 어디가 같은지. 그럼 원글의 작성자는 지우개 자르는 사람들은 햄스터도 죽일 사이코패스다 뭐 이런식의 주장을 할려 하는걸까요? 이 두가지 행위를 동일선상에 둔다는 것부터가 문제이고, 아예 여기서부터 글의 신뢰도가 외핵까지 뚫고들어갔다고 생각합니다. 전 뭐 사면 항상 어떻게든 개조를 거쳐서 쓰거든요, 가차없이 기계를 해부하고 범하는거니까 저도 싸이코네요.

    뭐 원글 작성자가 딱히 악의를 가졌다기보다는, 그냥 비전문가고 재미삼아 보라고 쓴 글 같긴 합니다. 거기에 뭐라하진 않겠는데, 대체 어딜 봐서 저 글이 이해가 되고 공감이 된다는건지, 과연 그들은 이 글을 전부 이해하긴 한건지... 하는 생각이 듭니다
  • ?
    kowdream 2021.08.05 15:10
    글 작성자가 사패 아닌가요?

    공감이 1도 안되는데.. 공감안되는 니가 이상하다고 얘길하니....

    사패는 인격장애지 바보가 아닙니다.
    상대의 고통에 대해 공감을 못할뿐 잘못된 행동이 뭔지는 인지를 하죠.
    글의 주인공은 그냥 잘못된 행동이 뭔지 모르는 건데요.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5:18
    아니 작성자는 어떻게 적든 상관없는데, 댓글보면 평가들이 아주 후해요. 이해가 잘된다든가, 머리에 쏙 들어온다든가, 눈물이 나더라...이런식이라서 충격 받았어요. 저도 딱히 글쓴이를 뭐라 하는건 아니거든요.
  • profile
    title: 저사양하드매냐 2021.08.05 15:14
    그냥 그닥 이해나 공감은 안되요.....=ㅅ=;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5:19
    우린 사이코패스입니다!

    공감 능력이 부족하다고요.
  • profile
    title: 폭8코알라      멋있는!코알라!많고많지만~ 2021.08.05 15:31
    뭔가 인위적으로 돌려써서 썼는지 어떤 말을 하고 싶은지 알기가 힘드네요.
    그나저나 부모도 폭력적인데요?
  • profile
    동방의빛 2021.08.05 16:14
    부모 대응이 진짜 아니에요. 아니 부모가 뭐라 한걸 마음에 두고 고통스러워하는 정도인데 저렇게 포기하고 소리지른다는게요. 저건 부모도 아니에요.
  • profile
    title: 폭8코알라      멋있는!코알라!많고많지만~ 2021.08.05 16:39
    가만히 있는 애를 후천적 사이코로 만드는건데 부모가 참 이상해요.
  • profile
    방송 2021.08.05 16:01
    어릴적 결손가정 애들 여럿과 여울려 빈집 털이를 마구 하면서 했던말이...

    우린 국민(초등)학생이고 어린이라 학교에서 절때 못 자르고 소년원도 안가, 별짓 다해도 괜찮으며 과감하게 해도되니 걱정말어.

    Me : 그래도 부엌칼까지 들고 가는 것은 좀 아닌 것 같으니 놓고 가자.

    당시는 치안도 엉망이고 먹고 살기는 아직 바쁘고 데모까지 매우 흔해 꼬마들 신경 쓰기 어려워 시각지대가 커서 마음껏 범죄를 할 수 있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그후 범죄와의 전쟁이 선포되며 조폭들이 작살나 저희같은 학생들 인력 공급이 완벽히 차단되어 옛 소문과 달리 매우 평온하고 정상적인 학창 시절을 보냈습니다.
  • profile
    title: 폭8코알라      멋있는!코알라!많고많지만~ 2021.08.05 16:39
    어릴때 환경이 참 중요해요. 경험상 소득에 얼추 비례하더군요
  • profile
    방송 2021.08.05 16:53
    저같으면 기계 바닥을 처음 발을 들이고 일할때는 학교 그만두고 어쩔수 없이 기술을 배우고 살던 사람들이 많아 매우 거치르고 과격하여 미래가 안 보여 직업에 대해 매우 혼란스럽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다 IMF가 터지고 싹다 갈아 엎으며 더욱 나락으로 떨어지다 체계있는 기반과 고퀄리티만 온전히 살아 남는 절호의 기회가 찾아 왔고 LCD 패널이 대박을 터트리며 완전히 반전이 된 듯 합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415 잡담 명확한 해결방법을 모르니 정말 돈 많이 깨지네요... 5 데일오 2021.10.01 453
58414 잡담 매달 1일이 될 때마다 생각하는 것 11 보람 2021.10.01 396
58413 잡담 커피덕후님께서 나눔해주신 12V 어댑터 3 file 낄낄 2021.10.01 307
58412 잡담 요즘 브가 가격보니 한숨이.. 12 JamesLEE 2021.10.01 446
58411 잡담 요즘 신용카드를 과용하게 됩니다 11 file title: 야행성까마귀 2021.10.01 571
58410 잡담 어질어질 하네요 4 Koasing 2021.10.01 267
58409 잡담 개인적으로 요즘 마음에 드는 냉동만두 3 file title: 가난한호무라 2021.10.01 507
58408 잡담 모니터를 샀습니다. 7 file 냐아 2021.10.01 358
58407 잡담 오타쿠_아님 2 quadro_dcc 2021.10.01 323
58406 잡담 다이소 우레탄 보호필름은 사지마세용... 6 title: 몰?루헤으응 2021.10.01 751
58405 잡담 이 흑우는 자가 털관리를 하며 품격을 높일 줄 압... 11 file title: 흑우FactCore 2021.10.01 443
58404 잡담 녹튜아는 산업용팬도 무지 조용하네요. 7 타미타키 2021.10.01 475
58403 퍼온글 넷플릭스가 우리 창작물의 저작권을 몽땅 챙겨가... 11 file 고자되기 2021.10.01 807
58402 잡담 싸구려 추억팔이에 알면서도 당하는게 너무 싫습... 4 file Terrapin 2021.10.01 493
58401 퍼온글 ???: 민노총 간부가 우리를 음해한것입니다 16 file 고자되기 2021.10.01 699
58400 핫딜 매달 1일은 KFC치킨 1+1 2 title: 몰?루헤으응 2021.10.01 330
58399 잡담 늦게 온다며!!!! 늦게 온다며!!!! 4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10.01 512
58398 퍼온글 대구 동성로의 41년 되었다는 돈가스집 2 file title: 가난한호무라 2021.10.01 697
58397 잡담 모니터 암을 샀는데 규격이 다른 나사가 있네요. 9 타미타키 2021.10.01 472
58396 장터 아이패드 프로 5세대 12.9 wifi 256gb 미개봉 121... 5 dmy01 2021.10.01 416
58395 잡담 쿠팡 아이폰 성공 11 file 용산급행 2021.10.01 653
58394 잡담 VR 워크플레이스 4 file DecAF 2021.10.01 393
58393 잡담 인생 처음으로 아이폰 넘어갑니다. 10 file Lave 2021.10.01 529
58392 잡담 티다 아이폰 예약 성공했습니다 2 유에 2021.10.01 396
58391 잡담 렘 하니 이런 동유럽 작가들도 있습니다. 2 file title: 몰?루책읽는달팽 2021.10.01 528
58390 잡담 아이폰 사전예약 실패 1 file title: 민트초코노코나 2021.10.01 345
58389 퍼온글 스파이 카메라를 가족처럼 여긴 랑구르 원숭이 2 title: 몰?루헤으응 2021.09.30 737
58388 퍼온글 전 애플 디자이너인 조니 아이브와 마크 뉴슨이 ... 5 file title: 애플라푸아 2021.09.30 800
58387 잡담 USB 메모리 스틱이 고장나서 뜯어봤습니다 11 file title: 컴맹아이들링 2021.09.30 743
58386 잡담 팬 브라켓이 1주일째 세관에 잡혀 있네요... 4 file title: 애플360ghz 2021.09.30 3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431 432 ... 2375 Next
/ 2375

최근 코멘트 30개
가우스군
13:44
TundraMC
13:44
낄낄
13:40
Otter
13:38
까르르
13:37
Kanyy
13:36
Grrmel
13:35
Kanyy
13:34
강호의도리토스
13:32
강호의도리토스
13:30
강호의도리토스
13:30
쿤달리니
13:29
강호의도리토스
13:29
T.Volt_45
13:29
강호의도리토스
13:29
강호의도리토스
13:28
steve
13:27
모프
13:22
딱풀
13:21
단또
13:16
TundraMC
13:14
Otter
13:07
까르르
13:03
슬렌네터
13:02
캐츄미
13:02
슬렌네터
12:59
ASTRAY
12:58
유니
12:57
칼토로스
12:45
칼토로스
12:43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