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https://gigglehd.com/gg/4050276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조회 수 2682 댓글 12

어제 탄탄면을 먹어보면서 생각해보니 일본에서도 탄탄면을 팔던 것이 기억납니다.

그런데 이름만 탄탄면이지 다른 면요리나 다름없어요.

d2860d7ca632b6d10a821aa1bb45af086e2894fac6bb0b2a3639fe3cf023c06bd53aeadd8d95e23783589cd925d52be25dc1b5b5839a7745609fa88c256e204c9f87728e0ae459dacef2bea63f8ab4ce40879ecee3129980c9a38153bd1f8927.jpg

먼저 중국식은 국물을 만들 때 뼈나 다시마 같은 것으로 육수를 내기보다 기름과 향신료로 맛을 내는 것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아예 기름을 물 대신 들이붓기도 합니다. 향신료의 맛으로 인해 맵고 혀가 얼얼하고 혀를 쩔게 만들어 버립니다. 이래서 중국인들은 국물을 잘 안 마시더군요.

640x640_rect_72810212.jpg

반대로 일본은 뼈나 다시마 등으로 육수를 우려내고 그 육수를 기름에 고추와 마늘 등을 볶은 것 위에 부어서 만듭니다. 세세하게 따지면 다르겠지만 제가 먹어본 인상은 그냥 매운맛 라멘 같았습니다. 물론 본토식으로 육수 안 붓는 방식도 있는데 그런 경우 거의 비빔면과 다를 게 없을 정도로 국물이 없습니다.

88212ec3b8389172113444605deeccca1.jpg

한국은 묘하게 짬뽕이나 매운 라면같은 육수에 땅콩버터를 탄 듯한 스타일로 퍼지는 느낌입니다. 물론 본토식도 있지만 요즘 식당이나 인스턴트로 나오는 탄탄면은 죄다 이런 식으로 현지화가 되고 있네요. 물론 현지 스타일에 가까운 것도 존재하지만요.



  • profile
    낄낄 2018.12.23 22:36
    탄탄면 뿐만 아니라 다른 탕 요리가 다 그래요. 엄청 맑게 하던가 다른 방식으로 기교를 내는데 치우친게 중국식 탕이죠. 한국 사람들이 라면에 밥 말아먹는거 보고 신기하게 생각하던데..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12.23 22:56
    싼위안차오역에 아침마다 노점상이 나타나서 직장인들에게 파는 요리를 봤는데 전병에 고기와 야채를 감싼 빵, 고기를 간장 같은 것에 졸인 것, 그리고 뭔 걸죽한 기름이 떠다니는 육수를 부워 주는 국수 등인데 그 육수에는 돼지 냄새가 나고 거의 기름 같더군요. 탄탄면도 그렇고 이런 요리의 국물을 마시기는 영 힘들 것 같습니다.
  • profile
    올드컴매니아      18歲 / 약팔이지망생 / ლ(╹◡╹ლ) 2018.12.23 22:44
    면이 탄탄해서 탄탄면인가요?

    (노잼일까봐 미리 사과합니다)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12.23 22:47
    진지충스럽게 말하자면 담담면, 즉 맬 담擔이 들어갑니다.
    노점상이나 이동상인들이 등에 면과 소스를 매고 즉석에서 팔아서 담담면, 즉 탄탄면입니다,
  • profile
    올드컴매니아      18歲 / 약팔이지망생 / ლ(╹◡╹ლ) 2018.12.23 22:47
    좋은 답변 감사합니다
    (사실 half 진심으로 물어봤다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12.23 22:54
    국수야말로 원조 페스트푸드입니다. 그냥 면에다가 육수나 소스만 담으면 바로 먹을 수 있죠. 면은 조리만 안 하면 오래 보관해도 안 상하고요. 그래서 극단적으로 지게를 매고 삶은 면과 육수 통, 그리고 그릇만 짊어지면 돌아다니며 길가에서도 팔 수가 있어요. 그러면서도 요즘 페스트푸드처럼 방부제나 화학물질, 영양소 불균형 문제도 없죠. 시간나면 누들로드라는 다큐멘터리 보세요. 추천드립니다. 재미있고요.
  • profile
    title: 저사양청염 2018.12.23 23:03
    덧붙이자면 탄탄면의 땅콩으로 맛을 내는게 특징입니다.
    땅콩이 기본적으로 들어가긴 하지만 무엇보다 저기서 들어가는 기름이 땅콩기름입니다.

    매콤한 땅콩비빔국수 정도가 탄탄면을 묘사하기에 적절한 정도라고 봅니다.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12.23 23:05
    사실 탄탄면은 오사카에서 먼저 접했는데 제가 느낀 감상은 그냥 땅콩버터가 들어간 매운 라멘이었습니다. 육수는 닭뼈육수를 자작하게 넣었고요. 그래서 딱히 매력을 못 느꼈는데 베이징 가서 먹어보니 인상이 확 남더군요.
  • ?
    고자되기 2018.12.23 22:48
    어디건지 까먹었는데 동원인지 다른덴지 ..
    .3-4년 전에 무슨 공방인지 제면소인지 브랜드 달고 인스턴트로 팔던거 먹은게 처음 먹어본 탄탄면이였는데
    (이연복 그려진거 말고 풀무원 생생우동 처럼 포장되있었어요)
    그 이후로 탄탄면 전부 걸렀습니다.
    정말 대단한 선입견을 심어줬어요.
    그거 뭐였나 찾으려고 검색해도 안나오는거 보니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 많았던듯
    http://matadaum.tistory.com/27
    이거였어요 드디어 찾았네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12.23 22:49
    그러면 일본식 탄탄면을 드세요. 그건 어지간하면 입맛에 맞을 겁니다. 땅콩버터 맛이 좀 풍기는 매운 라멘이라서요.
    한국식도 한국인 입맛에 맞게 어레인지가 되어 있으니 무리 없을 거고요. 팔도 탄탄면 추천합니다.
  • profile
    title: 명사수프리지아      Facta, Non Verba 2018.12.24 00:14
    제가 처음 먹었던 탄탄멘은 카나자와의 '킨카(金香)'라는 곳이었습니다. 에어비앤비 호스트 추천이어서 갔었는데, 본문에 보여주신 일본식 탄탄멘보다는 훨씬 더 걸쭉하고 기름지며, 무엇보다 산초 맛이 듬뿍났었죠. 마음에 들어서 그 여행 중 두 번이나 갔었네요.
    그게 탄탄멘에 대한 첫 인사이었던지라, 그 뒤로 우리나라에서 제가 갈 수 있는 한에서 탄탄멘 찾아다녔는데 죄다 낙제점이었습니다. 특히 라멘집에서 파는 탄탄멘은 최악이더군요.

    몇 년 뒤에 다시 카나자와 갔을 때 찾아갔더니 공사중이었습니다. 망한 건지 간판도 바꿔다는 것 같았는데.
    그렇게 제가 먹어본 최고의 탄탄멘은 추억속으로 사라졌습니다...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8.12.24 00:23
    제가 먹었던 일본 탄탄면은 라멘과 뭐가 다른가 싶은 퀼리티여서 특별히 맛있다고 인상에 남지 못한 모양입니다.
    전 베이징 산리툰에 있는 징야탕에서 에피타이저로 나온 탄탄면이 인상이 깊었습니다. 한국의 매운맛처럼 스트레이트로 때리는 매운맛이 아닌 중국 특유의 다른 매운 맛, 그리고 식초처럼 시큼한 맛, 그러면서도 고소한 맛, 기름기진 맛 등 여러가지 맛이 함께 제 혀를 강타합니다. 다 먹고 나서도 몇분간 그 맛이 혀에서 감돕니다. 지금도 생생해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23일] MSI 새로운 디자인의 장패드 증정 이벤트 2 file 낄낄 2020.09.18 391
31969 잡담 PM981 도착 16 file 슈베아츠 2019.10.14 711
31968 가격 정보 맘XX치 케이준 감자튀김 2kg(2개) 약 1만원 24 file 파팟파파팟 2019.10.14 926
31967 등산로(장터) 급처하는 마인크래프트 레고 태산 등산로 file 나이 2019.10.14 524
31966 잡담 픽셀 999$는 대체 무슨 패기인지 11 file 새벽안개냄새 2019.10.14 603
31965 볼거리 헌병 헬멧 디자인 변경 14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4 943
31964 볼거리 옛날 데스크탑의 특징 31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4 2009
31963 잡담 첫 운전이 피곤합니다 39 3등항해사 2019.10.14 1205
31962 방구차 광고는 저한테 뭘 원하는거죠.. 9 file 린_ 2019.10.13 759
31961 잡담 아아 역시 전 머리쓰는거랑은 안맞는거 같습니다 7 title: 고양이인민에어 2019.10.13 482
31960 볼거리 살짝 깨는 넷플릭스 드라마 '더 스파이'의 주연 2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3 927
31959 볼거리 P OR N 27 file 이카무스메 2019.10.13 1030
31958 잡담 저소음 흑축 키보드를 사봤는데 만족도가 높군요 13 file 케닌 2019.10.13 1676
31957 볼거리 ??? : 선생님 한국은 너무 어려워요. 11 file title: 가난한AKG-3 2019.10.13 1122
31956 볼거리 편의점의 무개념 알바 14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3 1212
31955 잡담 오염수 버렸네 버렸어 10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10.13 1191
31954 볼거리 캐릭터를 3D로 보여주는 일본의 Gatebox 8 Rufty 2019.10.13 769
31953 볼거리 요즘 KT 에그는 재미있네요. 11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3 1019
31952 볼거리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일본 열도.그리고 10 file 고자되기 2019.10.13 931
31951 볼거리 루왁 커피 정품 인증방법 10 file title: 고기FactCore 2019.10.13 1246
31950 등산로(장터) [거래완료] (끌올) (파격세일) 와사비망고 32인치... 20 file THEHOONEY 2019.10.13 667
31949 잡담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14 file Rufty 2019.10.13 556
31948 볼거리 용산 컴퓨터 견적 근황 38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0.13 1554
31947 잡담 [데이터10MB]일본 태풍 피해상황 14 file 깍지 2019.10.13 749
31946 가격 정보 아마존 970 evo 1tb 170달러 2 위네 2019.10.13 568
31945 잡담 낙서를 해봅시다 7 file quadro_dcc 2019.10.13 688
31944 잡담 [오버클럭] 라이젠3600 5배수 들어감 와! 9 file 靑香 2019.10.13 4301
31943 잡담 흑우되러 안나와 가봣는데 왠지 익숙한글이 7 file title: 야릇한poin_:D 2019.10.13 1059
31942 잡담 와대에 갈 수 없는 몸이 되었습니다 7 file 깻잎 2019.10.13 1062
31941 잡담 크고 두꺼운걸 들였습니다. 18 file 뚜까뚜까 2019.10.13 825
31940 볼거리 사우스파크의 중국 디스 2탄 4 file Rufty 2019.10.13 10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421 422 ... 1483 Next
/ 1483

최근 코멘트 30개
nsys
22:50
책사랑벌레
22:49
poin_:D
22:49
nsys
22:47
임시닉네임
22:47
성배안가는서폿
22:44
성배안가는서폿
22:43
임시닉네임
22:42
포인트 팡팡!
22:41
poin_:D
22:41
도를레앙
22:40
까마귀
22:40
임시닉네임
22:40
까마귀
22:39
청상아리
22:36
포인트 팡팡!
22:36
청상아리
22:36
임시닉네임
22:35
AleaNs
22:35
반다크홈
22:34
라데니안
22:28
임시닉네임
22:27
우즈
22:26
임시닉네임
22:26
Gi-Hoon
22:26
임시닉네임
22:24
terralunar
22:24
its
22:23
프리비
22:18
기온
22:17

지원아이앤씨
MSI 코리아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