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21.09.18 17:22

자다가 응급실 왔습니다 (2)

CyBerry https://gigglehd.com/gg/10918155
꿈에서 행복하세요.
조회 수 631 댓글 10

자다가 응급실 왔습니다 - 커뮤니티 게시판 - 기글하드웨어 (gigglehd.com)

 

댓글 달아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전광판에 적힌 예상 귀가 시간 2:38이라는 게 2시 38분이 아니라 2시간 38분이었네요.

집에 온 게 04시 10분이니까 얼추 맞는 거 같습니다.

그대로 침대에서 뻗었다가 방금 일어났습니다.

거울 보니 얼굴이 퉁퉁 부었네요.

 

~ 피검사 ~

 

여기부턴 정신없어서 타임라인은 확인 못했습니다.

 

피검사는 처음에 링겔을 넣을 두꺼운 바늘을 팔목에 삽입합니다.

이 바늘에 채혈할 도구들을 연결할 수 있는데, 처음에 피를 쭉 뽑아서 작은 약병에 담습니다.

그 다음 주사기를 연결한 다음, 주사기가 꽉 찰 때까지 당겨서 피를 한 번 더 뽑습니다.

마지막으로 팔목 - 링겔 바늘 - 호스 - 밸브 - 주사기 형태로 연결한 다음, 주사기를 들고 있게 합니다.

이후 담당의가 응급실에 올 때까지 대기합니다.

시간이 지나니까 피가 역류해서 호스가 빨간색으로 차오르던데 보고 있자니 기분이...

 

~ 담당의 도착 후, 진료까지 ~

 

코피 환자는 갑자기 쓰러질 가능성이 있어서, 휠체어에 태워야 한다고 합니다.

간호사인지 직원인지 모를 분이 이끌어주는 휠체어를 타고 응급실을 떠나 불꺼진 야간 병동을 거쳐 진료실로 갑니다.

 

의사 : ? 여기까지 이러고 왔어요?

나 : 네.. 무슨 문제가 있나요?

의사 : (한숨, 전화기를 들며) 응급실, 왜 수액 안 달고 올려보냈어요? 어쩌구저쩌구

 

넵. 제가 들고 있던 주사기는 원래 수액이 달려있어야 했습니다...

빠꾸먹고 응급실에서 수액을 달고 돌아옵니다.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합니다.

 

의사선생님이 양손에 길고 가느다란 진찰 도구를 들고 콧구멍을 쑤십니다.

하나는 내시경인 거 같고 하나는 뭔지 모르겠는데 진짜 인정사정없이 쑤십니다...

 

나 : (쿨럭쿨렄ㅋ허) 선생님 끝난 건가요?

의사 : 아뇨 계속 쑤시고 계속 볼 건데요?

orz

 

조금 더 코 안쪽을 보기 위해 간이로 코 내부에 마취를 진행합니다.

이 과정이 제일 버티기 힘들었는데...

사람 손가락 정도 길이의 약솜(!!)을 마취제에 절인 다음 코 속에 집어넣습니다.

하나도 아니고 세 장을, 각각 양 구멍에 넣습니다.

마취제가 새어나오면서 입술, 구강 식도를 적셔서 입안이 온통 얼얼하고 발음이 안되기 시작합니다.

신경을 건드리는 건지 뭔지 온통 눈물 콧물 범벅에, 아프기는 드럽게 아프고...

잠시 기다린 다음 약솜을 빼고 더 깊숙한 곳까지 진찰 도구가 들어옵니다.

 

'하비갑개'라는 게 터져서 피가 나고 있다고 합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저게 터졌을 때 문자 그대로 피가 콸콸 나는 경우도 있다네요.

이후 같은 증세가 발생할 경우 아래 사진의 '메로셀'이라는 걸 코에 넣어야 한다고 합니다.

 

image.png

 

메로셀 넣는 영상 

 

다행히 그렇게 피가 많이 나오고 있진 않았고, 의심되는 부분이 몇 군데 있으니까 '서지셀'이라는 걸 붙여준다고 합니다.

생긴 건 쌀알만한 스티로폼 조각같은데, 부착하면 서서히 체내에 흡수되는 지혈제라고 하네요.

그거 붙인다고 콧속을 또 인정사정없이 후비는데 끄아악....

 

 

 

 

~ 진료 후 퇴원까지 ~

 

끝나지 않을 시련과도 같았던 진료가 끝났습니다.

아픈 코를 부여잡고 응급실로 돌아왔습니다.

다음 호출을 기다리는 동안 의자에 앉아서 멍때리고 있었는데, 주말 새벽인 걸 감안하면 환자가 꽤 많습니다.

다만 드라마에 보던 것처럼 사이렌 울리고 피범벅인 환자 들것에 싣고 다니는 장면이랑은 거리가 멉니다.

겉으로 보기엔 멀쩡히 걸어다니고, 큰 외상도 안 보이는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그렇다고 환자가 아닌 건 아니고, 가만히 둘러보면 유형이 꽤 다양했습니다.

 

몇 가지만 예로 들면 일단 제가 앉아있던 의자 옆엔 자살미수? 실패?로 실려온 사람이 있었고....

그 옆에는 데이트 폭력?인 것 같은 커플도 있었습니다.

대화로 짐작컨대 여자쪽이 맨날 한남한남 거리고 술만 마시면 미친 듯이 퍼마시다 필름 끊기고 다 깨부수고 그랬다는 거 같아요.

그나마 평범한 케이스가 넘어졌는데 허리가 어떻게 되어서 실려온 사람이 두어 명 정도?

 

의료진들은 죄다 방호복같은 거 입고 있고, 코로나 환자라도 있었는지 구역 통제해서 방역같은 것도 하고...

아무래도 병원이랑은 느낌이 많이 다릅니다.

 

이후 링거 바늘을 제거하고 원무과에서 수납하고 퇴원합니다.

피검사 + 진료까지 10만원 정도 나왔습니다. 보험이 될 진 모르겠네요.

피검사는 지금 생각해도 왜 한 건지 잘 모르겠네요.

이후 택시 타고 집에 온 다음 그대로 뻗어서 잤습니다.

 

 

 

 

응급실 가본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예전에 교통사고 당해서 진짜로 드라마처럼 피 철철 흘리면서 실려온 적이 있습니다.

그때만큼은 아니지만 이유가 뭐가 됐든 아프면 괜시리 서러워집니다.

아픈데 혼자면 더 힘듭니다.

심지어 거동이 불편하거나 부를 사람조차 없으면....

 

크게 다친 적이 몇 번 있다보니 이 정도는 덤덤하게 넘어가지만 가끔 떠나는 데 순서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응급실 갈 때마다 생각을 많이 하게 되네요.

 

건강 조심하세요.

 

 



  • profile
    임시닉네임      미나토 유키나 사랑해 / N910S, A1687, G920S, N910V, 9860G, 570ES+2, PL380 2021.09.18 17:25
    고생하셨습니다. 푹 쉬세요.
  • ?
    CyBerry      꿈에서 행복하세요. 2021.09.18 17:29
    감사합니다. 임시닉네임님도 빨리 나으시길 바랍니다.
  • profile
    title: 하와와힘네링 2021.09.18 17:34
    고생하셨습니다.
    상상만해도 끔찍하네요 검사한다고 코를 휘졋고있다는게 ㅠㅠ
  • profile
    title: 하와와미사토      여우 사토에요 ! 2021.09.18 17:38
    아프면 안돼요 ;ㅁ;.....
  • profile
    title: 민트초코애플마티니      양고기를 좋아합니다. 2021.09.18 17:40
    피검사는 아마 큰일난 거 아닌가 체크해야 했을 겁니다. 아무것도 안했는데 갑자기 코피가 주룩 난 거라면 혈소판이나 응고계 이상이 아닌가 의심해 볼 필요가 있죠. 혈액검사로 확인할 수 있고, 만약 그쪽이라면 입원하셨을 겁니다. 다행히 그런 거 의심할 수치는 아니었던 것일 테구요.
    아니면 무조건 하는 게 디폴트값일지도...? 사람병원 시스템을 모르니 그 이상은 잘 모르겠군요.
  • profile
    title: 민트초코헤으응      2주만에 다시 살찐 사람... +1Kg 감기 조심하세용!! 2021.09.18 17:48
    고생하셨네용 ㅠ
    피검사는 아무래도 몸의 작업표시줄 같은 느낌이라서 하는게 아닐까 싶네용 ㅎㅎ;;
  • profile
    아즈텍      111photo.blogspot.com 2021.09.18 18:13
    추석 앞두고 고생 많으셨네요.
  • profile
    하드매냐 2021.09.18 18:37
    끄아아악.......
    저도 코안을 후비는건 너무 견디기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이비인후과 가서 코에 뭔가 넣을려하면 엄청 거부감부터 들어서 긴장부터 합니다.
  • profile
    (유)스시 2021.09.18 20:27
    으어어어 메로셀 ㄷ ㄷ ㄷ 급 PTSD가....... 저거 넣는것도 고통이지만 뺄때가 진짜 지옥입니다.... 피떡되서 부푼 스펀지를 잡아뽑는거니.....
  • ?
    title: 월급루팡드렁큰개구리 2021.09.18 22:12
    응급실을 자주가는데 갈때마다 저는 술에 취해서 진상 부리는 사람을 항상 봅니다.
    그런거 보면 응급실에도 경호원이 있어야 하는 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어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267 볼거리(퍼온거) 전문하사 수집하는 행보관 만화 12 file title: AMD포인 2021.11.01 1025
60266 잡담 간만에 켜본 유물 14 file quadro_dcc 2021.11.01 859
60265 잡담 어제 서울올라오기전 내장산 드라이브. 3 file 노코나 2021.11.01 410
60264 등산로(장터) 19 file title: 고삼GXIID 2021.11.01 714
60263 잡담 ThinkStation D20 71Y8826 LGA1366 마더보드 추첨 1 file 노코나 2021.11.01 359
60262 잡담 가격이 여기서 조금만더의 도르마무 11 title: AMD포도맛계란 2021.11.01 625
60261 잡담 폴드3 원ui 4.0 대충 후기 10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11.01 726
60260 잡담 QCY-T13 드디어 받았습니다. 11 file 오꾸리 2021.11.01 572
60259 잡담 (노스포) 뒤늦게나마 오징어게임을 다 봤습니다 19 거침없이헤드샷 2021.11.01 396
60258 볼거리(퍼온거) 의외로 미국 스타일인 이란군의 제식 소총들 18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11.01 765
60257 잡담 히타치엘지데이터스토리지...? 26 file title: 여우Retribute 2021.11.01 589
60256 잡담 맥세이프 충전 케이스 버전 에어팟 프로가 도착했... 5 file Rufty 2021.11.01 545
60255 가격 정보 [11번가/41.9만]삼성전자 갤럭시탭S7FE LTE 64GB 7 title: 민트초코헤으응 2021.11.01 486
60254 잡담 이온1 70만원 v.s 이온 2 91만원 선택의 기로에 ... 14 title: 가난한까마귀 2021.11.01 429
60253 잡담 Hello World.exe를 트로이젠으로 탐지... 19 file title: 흑우FactCore 2021.11.01 658
60252 잡담 폴드3 One ui 4.0 베타 나왔었네요 2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11.01 310
60251 잡담 생각해보니 어찌보면 굿즈인 책 file 책읽는달팽 2021.11.01 324
60250 잡담 송탄 미군부대 앞 햄버거 (록키버거 , 미스진 버거) 11 file 뚜찌`zXie 2021.11.01 470
60249 볼거리(퍼온거) 할인율 단! 2 Elsanna 2021.11.01 567
60248 잡담 비행기 지연됐네요 9 file 낄낄 2021.11.01 440
60247 잡담 방굼 붓서터샷 맞구 왔어요! 6 file 붉은찌찌샤아 2021.11.01 325
60246 볼거리(퍼온거) 의외로 대히트를 친 중국산 무기 22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1.11.01 1016
60245 등산로(장터) J4105-ITX랑 램 4기가(였던것) 7 title: 고양이애옹 2021.11.01 489
60244 잡담 빅스마일 데이는 그냥 호구 데이인가요... 10 file title: AMD포인 2021.11.01 763
60243 잡담 다들 토템 때리기를 참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18 title: 저사양쿠클라델 2021.11.01 592
60242 가격 정보 [11마존] Crucial P5 Plus 1TB Gen 4.0 NVME (18만) 3 file Alter 2021.11.01 599
60241 잡담 G마켓 접속이 안되요 4 file title: 공돌이공탱이 2021.11.01 362
60240 가격 정보 [11마존] MX500 2TB 3D NAND SATA (15.2만) 2 file Alter 2021.11.01 512
60239 잡담 오늘도 기우제 10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10.31 356
60238 잡담 아... 노트북 특가 모니터링을 해야했는데 놓쳤네요 4 title: 가난한까마귀 2021.10.31 46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2049 Next
/ 2049

최근 코멘트 30개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