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뭐 별건 아닙니다.  그냥 모 사람 많은 사이트에 어떤 글을 쓰다가 중간에 이건 아니다 싶어서 그냥 지워버리고 나서 혹 해서 말이지요.

 

 이전에 PC통신 그리고 인터넷 이라는 놈을 처음 접하고나서부터 마음에 두던것을 하나 들자면  "가능한 내가 책임 지고 배려 가능한 내용만 올리자" 였습니다.

 

 커뮤니티를 보다보면 각종 광고글부터 뻘글 기분나쁜글 좋은글 정보글 등등 여러 다양한 목적으로 글이 올라옵니다.

그런데 간혹 그런 글들 중에 '아니면 말고' 하는 내용으로 작성된 글들이 있어요. 어지간히 사람 빈정상하게 하는 글들도 올라오고, 매우 오래된 그리고 소위 꼰대스러운 느낌으로 말하자면 지금 이용하는 네트워크 공간이 공유 공간이란걸 망각이라도 한것 같은 글 들이 있어요. 소위 말하는 인터넷 윤리, 예의범절을 무시하거나 상대방에게 의사전달을 할때 읽는이의 반응을 고려하지 않고 막 나가는 글들도 있구요. 공유 공간이기에 내가 적은 글은 누군가에게 영향을 주고 다른 누군가에게 또 다시 영향을 줍니다. 설사 글을 지웠더라도 지우기 전에 그것을 본 사람들은 그것에 조금씩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어렸을 적에는 그런 글들이 너무 싫었습니다. 그런 면에서 모 커뮤니티에서 말하는 모든 대화는 반말체, 존댓말 금지 라는 규정은 솔직히 말하자면 17년 이상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적응이 안되고 있습니다. 존댓말을 쓰는건 서로에게 벽과 거리를 만든다. 라는 논리는 아직도 이해가 안되고 있어요. 적당한 존중이 없는 글이 만드는 가벼움과 불쾌감을 그런식으로 그런 이유로 퉁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저 스스로 글을 쓸때는 가능한 그런 면모들은 보이지 않게 글을 쓰자 라고 마음을 다졌습니다. 정약용이 남긴 말인  "이 편지가 사통오달한 번화가에 떨어져 나의 원수가 펴보더라도 내가 죄를 얻지 않을 것인가를 생각하면서 써야 하고, 또 이 편지가 수백 년 동안 전해져서 안목 있는 많은 사람들의 눈에 띄더라도 조롱받지 않을 만한 편지인가를 생각해야 한다." 라는 말을 글을 쓸 때마다 되뇌이고 있습니다. 누구나 어느때건 여러 글을 접할 수 있는 지금의 사회에 더더욱 절실한 말로 받아들이게 되더군요. 잊지 말자고 아예 바탕화면 스티커 프로그램에 항시 띄어놓았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 스스로의 한계, 이미 다른 글들에 많은 영향을 받아 의식적이건 무의식적이건 원하는 만큼의 글을 쓰지는 못하게 되었습니다. 글을 쓰더라도 나중에 가면 마음에 들지 않는 내용이 튀어나오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딴 글을 올리려니 그냥 올리지 말자' 하는 버릇이 들어버렸습니다. 그러다보니 SNS도 점점 쓰지 않게 되었습니다. 자연스럽게 글 쓰는 양이 적어지고 다른 글들만 쓱보고 가기에 눈팅만 하는 일이 늘어나게 되었습니다. 글쓰는 능력을 높이기 위해 이런저런것들은 무시하고 일단 많이 써보는것도 나쁘지 않겠지만 그렇게 만들어진 글이 언젠가는 나에게 되돌아 오는것은 아닌가, 그런 마구잡이 글을 쓰다보면 그런 글에 순응해 버리는것이 아닌가, 나는 그렇게 써버린 글들에 대해서 책임을 가질 수 있는가 하는 의구심에 이러지도 못하고 있다가 어느새 나이는 계란 한판을 완성하는 시기까지 오게 되고 글을 쓰는 과정 자체를 매우 피곤하게 느끼게 되었습니다.

 

 욕심이라 생각은 합니다. 어느 글이라도 완벽한 글은 없고 그런 세세한것까지 고려하면 인터넷은 쓸게 못되겠지요. 그냥 차라리 지금은 명맥이 끊긴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종이판을 구해다가 읽으면서 사는게 나을겁니다. 조금은 타협을 해도 될 것인데 그러다가 책임없는 익명성으로 이루어진 혐오에 저 스스로 휘둘려질까봐 여전히 두렵네요. 

 

 때문에 여전히 이 글을 쓰는 와중에도 썻다, 지웠다, 수정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이 글에 저 스스로 책임 질 수 있는지 여전히 마음에 불안의 여지를 남기면서 말이지요.



  • profile
    낄낄 2019.01.16 23:23
    저도 예전에는 막 내키는 대로 쓰고 그랬는데 요새는 좀 아니다 싶으면 그냥 포기하게 됐네요. 나이값을 하는 것일지도 모르겠어요.
  • profile
    Coma 2019.01.16 23:51
    나이를 먹으면 사회에서 원하건 원하지 않건 짊어져야 할 책임이라는 것이 덩달아 늘어나게 되는게 나잇값의 정체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책임을 무시한 사람들은 나이를 아무리 먹는들 질타를 받아도 본인이 왜 질타를 받는지 조차 모르게 되던 것 같더군요.
    그래도 저 자신에 대한 변명을 하나 늘이자면 나이를 먹으면서 원치 않게 가지게 되는 책임들에 무시는 하지 않지만 억울하다는 마음이 남아 있네요.
  • profile
    title: 하와와기온      JE N  A 2019.01.16 23:54
    구기글 낄님 글은 대단했죠
  • profile
    title: 하와와기온      JE N  A 2019.01.16 23:55
    글 쓰는데 신중하면 좋지요. 안 적는 것도 좋습니다.
  • profile
    마커스 2019.01.17 09:17
    책임을 질 수 있는 글을 쓰는 것은 아쉽게도 요즘은 많이 등한시된 가치입니다. 물론 쉬운 일이 아니기에 저도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는 것에는 자연스레 소극적이 되어버렸지만요.

    그래서 요즘은 소설을 씁니다. 초보자가 베테랑 작가들만큼 좋은 글을 쓰는 것은 불가능하겠지만, 그래도 단순히 창의성의 발산구로서 썩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애초에 읽는 사람을 즐겁게 해 주는 글을 쓴다는 마음을 곁들이면 더 좋고요.
  • ?
    마왕 2019.01.17 17:14
    매우 공감가는 글입니다. 제 의견을 적으려고 쓰는 글이지만, 읽는 사람을 고려 안 할래야 안 할 수 없죠.
    글을 쓰다보면 제 글이 스스로 맘에 안들어 지우고... 반복이네요 ㅎㅎ
  • ?
    Playing 2019.01.19 15:01
    공감가는 글 잘 봤습니다
    윗분들 말씀처럼 고민하고 고민하며 쓰는 게 어렵지만 그만큼 가치가 있지요

    익명성은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그 글을 쓴 본인 자신에 대해 누가 알아야 문제가 되고 모르면 넘어갈수 있을까요?

    그게 아니고 글이 좋으면 좋은 것이고 글이 나쁘면 나쁜 것이죠

    덧)
    폭력적인 언사(혐오나 차별 인권무시 등등)는 심각합니다

    잘 모르는 내용이나
    결론까지 조금 어설프게 진행되어 본의가 달라지는 글들하고는 차원이 다르잖아요

    그런데 이런 걸 구별하지 아니하고
    개인적인 생각이나 익명성을 활용하여 똑같은 것처럼 행동하는 건 전혀 바람직하지 않아요

    아무튼 고민하시는 모습 매우 보기 좋고, 앞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탈출구를 확보하시어 스트레스 관리를 잘하시면 좋겠습니다

    외적인 요소는 물론 내적인 스트레스 관리는 평생 신경써야 할꺼 같아요. 이게 안되면 대내외적으로 사람이 흔들리면서 무슨 행동을 본인이 하는지조차 놓쳐버리는 거 아닌가 싶습니다(저 자신 이야기입니다^^;;)

    피쓰~!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발표] 시소닉 코어 시리즈 파워 서플라이 필드 ... 1 update 낄낄 2020.02.21 170
공지 이벤트 [발표] MSI 용용이 자석 세트 2 낄낄 2020.02.20 64
공지 공지사항 바이럴 차단: 첫차, 해커스 61 file 낄낄 2020.02.12 1364
25207 볼거리 아키하바라의 흔한 요리기구 6 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9.02.22 631
25206 볼거리 기글 광고 근황 6 file 프레스핫 2019.02.22 638
25205 방구차 삼탕 방구차 file title: 17세TundraMC 2019.02.22 160
25204 볼거리 미국이 일본 공습 전 뿌린 삐라 11 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9.02.22 925
25203 잡담 유튜브 프리미엄 실패기 6 PARK_SU 2019.02.22 784
25202 방구차 약 2년 사이에 이렇게 바뀌였군요. 3 file title: 공돌이방송 2019.02.22 370
25201 잡담 텐키리스 대참사.... 11 file 4590T 2019.02.22 541
25200 방구차 이제 슬슬 시동이 꺼져가니 새로운 방구차를 열어... 6 file Veritas 2019.02.22 172
25199 방구차 IQ 방구차 느즈막히 탑승해봅니다 2 file Makmak 2019.02.22 136
25198 방구차 1020은 약속한듯 다 130 언저리네요. 6 file title: 하와와기온 2019.02.22 391
25197 볼거리 여우가 은혜갚으러 찾아오는 manhwa 13 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2.22 739
25196 등산로(장터) 철 지난 등산로 4만원 12 픔스 2019.02.22 631
25195 방구차 연료 부족으로 점점 꺼져가는 디젤엔진을.. file Veritas 2019.02.22 412
25194 잡담 몸값 만원 12 file title: 이과이카무스메 2019.02.22 507
25193 방구차 멘사 방구차 file Loam 2019.02.22 92
25192 등산로(장터) [정복]미개봉 애플 파워비츠3 무선이어폰 7 file title: 어른이나르번 2019.02.22 312
25191 방구차 저도 IQ 방구차 막차 올라가봅니다. 1 file title: 컴맹Induky 2019.02.22 117
25190 볼거리 일본 혼모노 근황 7 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9.02.22 769
25189 방구차 IQ 방구차 1 file CMG90000 2019.02.22 112
25188 잡담 네이버 메일의 상태가? 3 file Eriol 2019.02.22 282
25187 방구차 아이큐 방구차 이거 말이 안되는군요 5 file title: 랩실요정군필여고생쟝- 2019.02.22 279
25186 방구차 멘사방구차 2 file 꼬기 2019.02.22 108
25185 볼거리 벌금낸 게 억울한 사람들 17 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9.02.22 629
25184 방구차 멘사 방구차 file KatSubou 2019.02.22 73
25183 방구차 멍청멍청 IQ테스트 2 file title: 명사수int20h 2019.02.22 295
25182 방구차 아이큐 방구차입니다. file 산청군시천면 2019.02.22 81
25181 방구차 저도 IQ 테스트 file 쿠쿠리123 2019.02.22 114
25180 잡담 9세대 es 현재상황 3 file 멘탈소진 2019.02.22 779
25179 잡담 천혜향 15 file title: 저사양노코나 2019.02.22 354
25178 방구차 저도 아이큐 테스트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9.02.22 1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84 385 386 387 388 389 390 391 392 393 ... 1229 Next
/ 1229

최근 코멘트 30개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