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뭐 별건 아닙니다.  그냥 모 사람 많은 사이트에 어떤 글을 쓰다가 중간에 이건 아니다 싶어서 그냥 지워버리고 나서 혹 해서 말이지요.

 

 이전에 PC통신 그리고 인터넷 이라는 놈을 처음 접하고나서부터 마음에 두던것을 하나 들자면  "가능한 내가 책임 지고 배려 가능한 내용만 올리자" 였습니다.

 

 커뮤니티를 보다보면 각종 광고글부터 뻘글 기분나쁜글 좋은글 정보글 등등 여러 다양한 목적으로 글이 올라옵니다.

그런데 간혹 그런 글들 중에 '아니면 말고' 하는 내용으로 작성된 글들이 있어요. 어지간히 사람 빈정상하게 하는 글들도 올라오고, 매우 오래된 그리고 소위 꼰대스러운 느낌으로 말하자면 지금 이용하는 네트워크 공간이 공유 공간이란걸 망각이라도 한것 같은 글 들이 있어요. 소위 말하는 인터넷 윤리, 예의범절을 무시하거나 상대방에게 의사전달을 할때 읽는이의 반응을 고려하지 않고 막 나가는 글들도 있구요. 공유 공간이기에 내가 적은 글은 누군가에게 영향을 주고 다른 누군가에게 또 다시 영향을 줍니다. 설사 글을 지웠더라도 지우기 전에 그것을 본 사람들은 그것에 조금씩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어렸을 적에는 그런 글들이 너무 싫었습니다. 그런 면에서 모 커뮤니티에서 말하는 모든 대화는 반말체, 존댓말 금지 라는 규정은 솔직히 말하자면 17년 이상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적응이 안되고 있습니다. 존댓말을 쓰는건 서로에게 벽과 거리를 만든다. 라는 논리는 아직도 이해가 안되고 있어요. 적당한 존중이 없는 글이 만드는 가벼움과 불쾌감을 그런식으로 그런 이유로 퉁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저 스스로 글을 쓸때는 가능한 그런 면모들은 보이지 않게 글을 쓰자 라고 마음을 다졌습니다. 정약용이 남긴 말인  "이 편지가 사통오달한 번화가에 떨어져 나의 원수가 펴보더라도 내가 죄를 얻지 않을 것인가를 생각하면서 써야 하고, 또 이 편지가 수백 년 동안 전해져서 안목 있는 많은 사람들의 눈에 띄더라도 조롱받지 않을 만한 편지인가를 생각해야 한다." 라는 말을 글을 쓸 때마다 되뇌이고 있습니다. 누구나 어느때건 여러 글을 접할 수 있는 지금의 사회에 더더욱 절실한 말로 받아들이게 되더군요. 잊지 말자고 아예 바탕화면 스티커 프로그램에 항시 띄어놓았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 스스로의 한계, 이미 다른 글들에 많은 영향을 받아 의식적이건 무의식적이건 원하는 만큼의 글을 쓰지는 못하게 되었습니다. 글을 쓰더라도 나중에 가면 마음에 들지 않는 내용이 튀어나오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딴 글을 올리려니 그냥 올리지 말자' 하는 버릇이 들어버렸습니다. 그러다보니 SNS도 점점 쓰지 않게 되었습니다. 자연스럽게 글 쓰는 양이 적어지고 다른 글들만 쓱보고 가기에 눈팅만 하는 일이 늘어나게 되었습니다. 글쓰는 능력을 높이기 위해 이런저런것들은 무시하고 일단 많이 써보는것도 나쁘지 않겠지만 그렇게 만들어진 글이 언젠가는 나에게 되돌아 오는것은 아닌가, 그런 마구잡이 글을 쓰다보면 그런 글에 순응해 버리는것이 아닌가, 나는 그렇게 써버린 글들에 대해서 책임을 가질 수 있는가 하는 의구심에 이러지도 못하고 있다가 어느새 나이는 계란 한판을 완성하는 시기까지 오게 되고 글을 쓰는 과정 자체를 매우 피곤하게 느끼게 되었습니다.

 

 욕심이라 생각은 합니다. 어느 글이라도 완벽한 글은 없고 그런 세세한것까지 고려하면 인터넷은 쓸게 못되겠지요. 그냥 차라리 지금은 명맥이 끊긴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종이판을 구해다가 읽으면서 사는게 나을겁니다. 조금은 타협을 해도 될 것인데 그러다가 책임없는 익명성으로 이루어진 혐오에 저 스스로 휘둘려질까봐 여전히 두렵네요. 

 

 때문에 여전히 이 글을 쓰는 와중에도 썻다, 지웠다, 수정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이 글에 저 스스로 책임 질 수 있는지 여전히 마음에 불안의 여지를 남기면서 말이지요.



  • profile
    낄낄 2019.01.16 23:23
    저도 예전에는 막 내키는 대로 쓰고 그랬는데 요새는 좀 아니다 싶으면 그냥 포기하게 됐네요. 나이값을 하는 것일지도 모르겠어요.
  • profile
    Coma 2019.01.16 23:51
    나이를 먹으면 사회에서 원하건 원하지 않건 짊어져야 할 책임이라는 것이 덩달아 늘어나게 되는게 나잇값의 정체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책임을 무시한 사람들은 나이를 아무리 먹는들 질타를 받아도 본인이 왜 질타를 받는지 조차 모르게 되던 것 같더군요.
    그래도 저 자신에 대한 변명을 하나 늘이자면 나이를 먹으면서 원치 않게 가지게 되는 책임들에 무시는 하지 않지만 억울하다는 마음이 남아 있네요.
  • profile
    기온      세상, 그 유쾌한 전장 2019.01.16 23:54
    구기글 낄님 글은 대단했죠
  • profile
    기온      세상, 그 유쾌한 전장 2019.01.16 23:55
    글 쓰는데 신중하면 좋지요. 안 적는 것도 좋습니다.
  • profile
    마커스 2019.01.17 09:17
    책임을 질 수 있는 글을 쓰는 것은 아쉽게도 요즘은 많이 등한시된 가치입니다. 물론 쉬운 일이 아니기에 저도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는 것에는 자연스레 소극적이 되어버렸지만요.

    그래서 요즘은 소설을 씁니다. 초보자가 베테랑 작가들만큼 좋은 글을 쓰는 것은 불가능하겠지만, 그래도 단순히 창의성의 발산구로서 썩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애초에 읽는 사람을 즐겁게 해 주는 글을 쓴다는 마음을 곁들이면 더 좋고요.
  • ?
    마왕 2019.01.17 17:14
    매우 공감가는 글입니다. 제 의견을 적으려고 쓰는 글이지만, 읽는 사람을 고려 안 할래야 안 할 수 없죠.
    글을 쓰다보면 제 글이 스스로 맘에 안들어 지우고... 반복이네요 ㅎㅎ
  • ?
    Playing 2019.01.19 15:01
    공감가는 글 잘 봤습니다
    윗분들 말씀처럼 고민하고 고민하며 쓰는 게 어렵지만 그만큼 가치가 있지요

    익명성은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그 글을 쓴 본인 자신에 대해 누가 알아야 문제가 되고 모르면 넘어갈수 있을까요?

    그게 아니고 글이 좋으면 좋은 것이고 글이 나쁘면 나쁜 것이죠

    덧)
    폭력적인 언사(혐오나 차별 인권무시 등등)는 심각합니다

    잘 모르는 내용이나
    결론까지 조금 어설프게 진행되어 본의가 달라지는 글들하고는 차원이 다르잖아요

    그런데 이런 걸 구별하지 아니하고
    개인적인 생각이나 익명성을 활용하여 똑같은 것처럼 행동하는 건 전혀 바람직하지 않아요

    아무튼 고민하시는 모습 매우 보기 좋고, 앞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탈출구를 확보하시어 스트레스 관리를 잘하시면 좋겠습니다

    외적인 요소는 물론 내적인 스트레스 관리는 평생 신경써야 할꺼 같아요. 이게 안되면 대내외적으로 사람이 흔들리면서 무슨 행동을 본인이 하는지조차 놓쳐버리는 거 아닌가 싶습니다(저 자신 이야기입니다^^;;)

    피쓰~!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23일] MSI 새로운 디자인의 장패드 증정 이벤트 2 file 낄낄 2020.09.18 322
32757 잡담 aw 3420W 특가 다시 하네요 2 file 고자되기 2019.11.11 394
32756 잡담 시대가 어느땐데 평가원은 아직도 플래쉬를 사용... 26 file title: 귀요미랑어 2019.11.11 735
32755 볼거리 나이별 평균 순자산.jpg 31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1.11 2517
32754 잡담 [롤] FPX가 3:0 우승했네요 9 Gorgeous 2019.11.11 463
32753 잡담 야밤에 꿀잼상황... 7 file 슈베아츠 2019.11.10 753
32752 등산로(장터) (수요조사) 5820K + Gigabyte X99 + 32GB Ram 반본체 4 file thdnice 2019.11.10 487
32751 잡담 저는 기글은 엣지로 보는게 편하네요. 26 title: 귀요미소망노인복지센터 2019.11.10 581
32750 잡담 5D 최저가가 드디어 깨졌네요 ㄷㄷ 12 HP 2019.11.10 829
32749 잡담 아이스레이크부터는 썬더볼트3 컨트롤러가 기본내... 6 노예MS호 2019.11.10 625
32748 잡담 세차하고 비 맞으면.. 13 file 용산급행 2019.11.10 534
32747 잡담 핸드폰 고르기가 너무 힘드네요. 24 Porsche911 2019.11.10 750
32746 잡담 손가락이 얼얼합니다. 17 file 스파르타 2019.11.10 441
32745 볼거리 요즘 생활관 37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1.10 1088
32744 잡담 노트북을 수리 했어요! 5 file title: 월급루팡카토메구미 2019.11.10 433
32743 등산로(장터) 라이젠 2200g + A320m 구해봅니다. 연산증폭기 2019.11.10 317
32742 잡담 충격으로 손상될수 있는 물건은 쿠팡에서 사면 안... 47 file 평범한드라이버 2019.11.10 1399
32741 잡담 뿜뿌오네요 3 file title: 야릇한poin_:D 2019.11.10 1197
32740 잡담 중국 우정? 9 타미타키 2019.11.10 647
32739 잡담 날씨의 아이 보고 왔습니다. 7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11.10 335
32738 등산로(장터) 라이젠 등산로 오므라이스주세요 2019.11.10 531
32737 잡담 7군단장 교육사령부 간답니다. 18 file title: 월급루팡카토메구미 2019.11.10 1032
32736 가격 정보 Razer phone 2 39만원 16 GODAMD 2019.11.10 804
32735 볼거리 합리적 추론의 결과 23 file title: 하와와까마귀 2019.11.10 908
32734 잡담 올해 편의점은 뻬뻬로 데이 마케팅을 안 하네요. 14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11.10 766
32733 잡담 이젠 다나와에 알리 익스프레스도 등록하는군요 10 file 낄낄 2019.11.10 1055
32732 가격 정보 [위메프] PS4 언차티드4, 라스트오브어스 11,400원 12 file 깍지 2019.11.10 437
32731 잡담 (노스포)날씨의 아이 보고왔습니다 +갑자기 생각... SunA 2019.11.10 273
32730 볼거리 인간과 자연 2 기온 2019.11.10 528
32729 가격 정보 [아마존] WD Elements External 5TB 2.5인치 외장... 4 낄낄 2019.11.10 696
32728 잡담 또 너프되었네요... 2 뚜까뚜까 2019.11.10 6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84 385 386 387 388 389 390 391 392 393 ... 1480 Next
/ 1480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