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https://gigglehd.com/gg/5240610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조회 수 1015 댓글 41

90년대에서 2000년대 중반까지는 제가 나이가 어려서인지는 몰라도 일본은 모든 게 한국을 압도하는 곳처럼 보였습니다. 일본 2위 도시인 오사카가 한국 1위 도시인 서울보다 나아 보이기도 했습니다. 난바역과 신오사카 역, 우메다 역은 서울역보다도 더 크고 사람이 많아서 충격을 받았었죠. 쇼핑몰 뿐만 아니라 재래시장조차도 지붕이 쳐져 있었으니 말 더했죠. 가전 제품, TV 등은 한국제와 비교 불가능한 세련된 디자인과 각종 편의 기능이 있어 놀라웠고, 과자조차도 비쌌지만 한국 과자와 다른 고급스런 맛이 느껴졌었어요. TV 프로그램도 화질과 구성 자체부터가 압도적인 느낌이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한국과 일본의 격차가이토록 나나 싶었고 그냥 일본에서 살고 싶더군요. 

 

2000년대 후반부터 2010년대 중반까지 일본에 돌아다닐 때는 여전히 한국보다 한 수 위라는 사실을 부정하긴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달리고 있는데 일본은 천천히 걷는 느낌이었습니다. 일본은 거의 변화가 없을 때 한국의 서울역과 동대구역 등은 건물만 보면 일본보다도 한 시대 더 최신으로 뜯어고쳤고, 전자기기는 일본과 비교해 뒤쳐지지 않게 됬고, 각종 인프라도 정비되었죠. 인터넷은 오히려 한국이 더 압도적이었습니다. 이건 제가 하도 일본을 보아오면서 익숙해진 건지 아니면 장기불황이 지속되서인지는 모르겠습니다.

 

2010년대 후반으로 오면서 일본은 새련되기보다는 오히려 추억을 떠올리게 만들게 됩니다. 정확히는 일본은 90년~2000년 초의 풍경을 간직한 화석 같이 느껴집니다. 그나마 도쿄는 좀 발전하는 티가 나는데 오사카는 난바와 우메다 등 관광객 몰리는 데를 조금만 벗어나면 그 시절의 풍경이 보입니다. 90년대의 주택, 90년대의 시장풍경이 간판이나 지붕 등 리모델링 없이 그대로 보이죠. 지하철엔 스크린도어가 없고, (유)스시님 말씀대로 폰으로 문자 보내기 힘들고 은행거래도 한국처럼 24시간 운영과 폰뱅킹은 없다시피 하고, 카드도 받는 가게 안 받는 가게가 반반입니다. 인터넷 속도도 한국만 못하고, 일본의 방송도 묘하게 스타일이 90~2000년대 초에서 그대로 같습니다. 특히 폰트와 뉴스 등이요. 예능 등은 오히려 더 개악된 부분도 있고요. 무엇보다 일본인들에게서 웃음과 여유가 사라졌습니다. 지하철을 타거나 거리를 걸으며 양복 입은 셀러리맨을 보면 확연히 느껴집니다. 물론 아직도 일본이 한국보다 앞선 건 부정하지 않지만 격차가 옛날에 비하면 매우 좁아진 겁니다. 

 

즉 제가 느낀 일본의 분위기는 90~2000년대의 느낌을 간직하고 있다는 겁니다. 반대로 한국은 같은 거라도 1년만 안 가면 해맬 만큼 변화가 너무나 빠릅니다. 발전 속도도 너무나 빠릅니다. 옛날에는 전 한국이 일본을 따라잡을 수가 있겠나 싶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경제규모나 기업 등은 몰라도 인프라와 삶의 질 등은 거의 따라잡거나 오히려 압도하는 느낌입니다. 만약 일본이 앞으로도 이대로 있다면 한국이 따라잡는 것도 말이 될 것입니다. 

 

P.S 일본인들도 이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정확히는 안다기보다는 느끼고 있어요. 소니, 도시바, 파나소닉, 산요, 샤프 등 굴지의 기업이 삼성과 LG, 하이얼 등에게 털리거나 잡아먹혔죠. 삶도 팍팍한데 공동체주의의 폐혜(잔업, 회식, 갑질 등)은 변한 게 없습니다. 그러니 넷우익 등이 나타나고 블랙 기업 등의 횡포가 회자된다고 봅니다. 



  • profile
    새벽안개냄새      2020.02.10 ~ 2021.08.20 | 국가공인 공노비입니다. 2019.07.13 19:24
    갈수록 심해지는 혐한의 주 원인 아닐까 싶어요. 한참 무시하던 애들은 승승장구하고 자기네는 늪에 빠져서 허우적대고 있다는 불안감과 열등감이 공격적으로 표출되는거죠. 제가 봤을땐 중국이 약진하면 한국 내에서도 비슷한 혐중 감정이 생길 가능성이 꽤 있다고 봅니다. 당장 화웨이만 봐도 화웨이가 삼성 추월해버리면 한국인들 환장할걸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19:28
    제가 베이징가서 놀랐습니다. 거기 인프라는 거의 서울을 따라잡았고 QR코드로 전자거래까지 다 합니다. 집에 하이얼 전자렌지 있고, 또 고시원에서 하이얼 세탁기가 있었는데 한국제에 밀리지도 않습니다. 샤오미 폰도 쓸만했고요. 그러니 두려워지더군요. 아마 제가 느낀 감정을 일본도 느낄 겁니다.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7.13 19:41
    후발주자는 후발주자대로 유리한 점이 있지요. 선발주자는 자신들의 레거시를 감당해야 하지만, 후발주자는 그런 레거시가 없거나 적은 데다가 선발주자의 시행착오를 미리 보고 그런 걸 회피해가며 깔끔하게 최신 문물을 도입할 수가 있으니까요.
  • ?
    Porsche911 2019.07.13 19:28
    제가 일본은 가본적이 딱히 없습니다만 유럽을 다녀오고 느끼는건 한국의 발전속도가 타 유럽 국가들에 비해 빠르다는 인식은 다소 느껴지더라구요. 뭐 어찌보면 유럽이나 일본은 이미 오래전부터 나라꼴이 갖춰진 상태이고 한국은 (제대로 된)나라꼴이 갖춰지는데 걸린 시간이 고작 수십년에 불과하니 그럴법도 합니다.

    아무튼 저같이 둔한 사람은 이런 속도를 따라가기 넘모 힘든것 같아용......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19:55
    사실 런던, 파리를 보면 건물은 19~20세기의 벽돌 건물에서 멈춰 있고 한국에서 보이는 마천루는 거의 안 보이긴 하죠.
  • ?
    Porsche911 2019.07.13 20:06
    오히려 그런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어요. 어찌보면 어쩔 수 없는 요인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저도 님이 언급한것처럼 지하철, 결제 시스템, 방송 등에서 이런 점을 많이 느꼈거든요. 아무튼 이런 점을 좀 더 자세하게 비교하기 위해서라도 일본을 한번 가보고 싶네요.
  • ?
    뚜찌`zXie 2019.08.04 17:50
    라데팡스 가면 있기야 있죠. 하지만 구도심은 개발이 묶여있어서 하지 못합니다.
    저쪽의 기본 기조는 '지금 불편한거 없잖아? 근데 왜 바꾸려고해?'도 있지만
    가끔은 이런 기조가 신문물을 쫘악 빨아댕기는 역할도 하더군요.

    프랑스 갔을때 솔직히 인프라나 삶의 질은 동북아가 훨씬 낫더군요.
    근데 왜 그들이 선진국인지 보려면 파리만 보면 안되고 디테일을 좀 유의깊게 살펴봐야할거 같더군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8.04 18:39
    영국과 프랑스는 하드파워와 소프트파워가 모두 막강하죠. 군사력이나 영향력은 지금 많이 죽었다고 하는데도 전 세계의 정세와 나아갈 길을 단독으로 논하고 제시할 수 있습니다(다른 나라의 경우 제시해 봤자 무시하죠). 문화는 말할 것도 없죠. 한국은 아직 이런 부분에서는 미약합니다. 이제 시작입니다.
  • profile
    title: 명사수Rufty 2019.07.13 19:38
    일본 사이트들 보면 디자인이 구식인 곳들이 상당히 많더군요... 리뉴얼 속도가 너무 느리다고 느낍니다. 또 일본 TV 방송들 디자인도 보면 좀 뭔가 세련되지 않은 느낌도 들고 그래요. 일본 특유의 그 현재와 과거가 공존하는 느낌이 사진 담기엔 참 좋은데 말이죠.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19:56
    야후제팬만 해도 2000년대 중후반의 추억이 돋아나죠.
  • profile
    title: 명사수Rufty 2019.07.13 19:57
    야후 재팬 모바일은 괜찮은데 PC는 아직도 옛날 디자인이더라구요.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7.13 19:38
    이런 게 가장 시각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은 디자인부터가 아닌가 싶습니다.

    자국의 TV뉴스 디자인을 까는 2ch 스레드
    https://www.dogdrip.net/86574854

    한일 지하철 내 디자인 비교
    https://bbs.ruliweb.com/best/board/300143/read/42521261
  • profile
    title: 명사수Rufty 2019.07.13 19:41
    일본 TV 디자인은 진짜 수준이... 딱 과거에 멈춰있는 느낌이네요. 웹 디자인도 비슷하다고 봅니다.

    2ch 스레 보니까 일본인들도 자국 방송 디자인이 구린 걸 아는 사람도 있군요. 일본 스탠다드 운운하는 코멘트는 진짜 멍청한...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19:44
    전 저 빽빽하고 아날로그적인 광고와 뉴스를 보고 일본에 온 걸 실감합니다. 공항의 TV와 지하철 광고요.
  • profile
    기온      세상, 그 유쾌한 전장 2019.07.14 10:04
    전 요도바시 카메라 가고 혼절할뻔..
  • profile
    Eriol 2019.07.13 20:01
    디자인 중에서도 파나소닉의 레츠 노트가 충격적이었습니다.
    일본 지하철이나 카페에서 많이 보이는 노트북인데 처음엔 노트북을 오래 써도 너무 오래 쓰는 거 아닌가 해서 잠시 봤더니 윈10이 보이고 최신 인텔 스티커가 붙어 있어서 놀랐습니다.
    디자인은 10여년전에서 멈춰 있는데 성능은 올라가있더군요... 디자인이 구려도 너무 구린데 바꿀 의지가 없어 보입니다.

    더구나 빅카메라 같은데 가면 아직도 ODD나 시리얼 포트 있는 제품도 많더군요..
  • profile
    title: 명사수Rufty 2019.07.13 20:06
    보통 소비자들이 요구 안 해도 업계에서 알아서 세련되게 개선해가는 게 보통이 아닌가 싶은데 일본은 참 신기해요. 웹 디자인도 그렇고, TV 프로그램 디자인도 그렇고...
  • profile
    새벽안개냄새      2020.02.10 ~ 2021.08.20 | 국가공인 공노비입니다. 2019.07.13 20:09
    레츠노트는 대놓고 비즈니스맨만 쓰라는 물건이라 일본 내에서도 직장인이나 나이든 사람들만 쓰는 이미지라더군요. 일반적인 노트북보다는 내구성과 레거시 지원 등이 중요시되는 비즈니스 타겟 물건이라 좀 투박할 수 밖에 없는거 같습니다.. 만 그래도 씽크패드나 델 래티튜드 같은거랑 비교하면 너무하긴 하죠.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20:10
    아 그 터치패드가 원형인 그 노트북이요?
    확실히 디자인이 일본인 아니면 휘둥그레지게 하죠.
    하지만 일본인들도 디자인 세련된 걸 찾는 사람은 맥북이나 바이오를 사요.
  • profile
    title: 명사수Rufty 2019.07.13 20:03
    일본에서 부러운 건 음... 애니메이션이나 서브 컬쳐 (오타쿠 문화) 정도? 그리고 펠리카 방식이라 인식이 빠른 교통카드 정도네요. (근데 우리나라도 사실 국제 표준 사용하는 거라 불만은 없습니다.) 일본이 2D 캐릭터나 관련 컨텐츠 하나는 참 잘 만들어서 대체제가 없네요. 생활 편의성은 우리나라가 여러모로 낫다고 봅니다.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20:07
    애니 보셔서 아시겠지만 한국은 폰이 보급되던 90년대부터 회사 다르다고 문자가 안 가는 일은 없었지만 일본은 몇 년 전까지도 회사 다르면 문자도 안 가서 이메일을 썼죠. 스크린도어는 지금도 거의 없어서 철로 자살로 기차나 연착되고 그렇습니다. 제가 그걸로 와카야마의 고야산 가려다가 피봤죠.
  • profile
    title: 명사수Rufty 2019.07.13 20:17
    저는 처음에 왜 문자 보내는데 이메일을 쓰나 했었어요. 일본 선로 투신 자살 엄청 많던데 아무리 스크린도어 도입 비용이 비싸도 도입을 하는 게 맞을텐데 아직도 지지부진 한 거 보면 참... 일본 여행을 다니다보면 뭔가 다 여행 다니는데 문제는 없는데 뭔가 요즘보다 약간 예전 느낌이 계속 들더군요.

    일본은 아직도 해외 카드 안 받는 곳도 많고 그래서 덕질하다가 가끔 짜증나더군요. MUJI 온라인 샵 카드 결제란에 비자, 마스터카드 쓰여있길래 당연히 될줄 알았는데 막혀서 어이가...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9.07.13 20:28
    티비 프로그램 디자인은 좀 피곤하게 생겼네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20:38
    한자와 일본 가나를 완벽하게 독해하지 못하면 알아먹기가 힘듭니다. 반면 미국 CNN 등은 그래픽과 디자인 등이 깔끔해 영어가 딸린다 해도 대충은 알아들을 수 있죠.
  • profile
    이루파      워라벨을 꿈꾸는 통신 같지 않은 통신직종에 종사하는 어른이입니다.... 2019.07.13 21:08
    갈라파고스화의 폐해라고 봐야겠지요.
    거기에 과거만을 곱씹으며 미래를 보지 못하는 것도 그렇구요.
    특히 가장 큰 문제점은 저들은 자신들을 이끌 지도자를
    직접 선거하지도 못한다는 점입니다. ㅉㅉ....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21:22
    일본인들 중에서도 시대의 변화를 읽는 사람이 있긴 하죠. 다만 그들은 넷우익이 협박해대니 입을 다물거나 자기 혼자 그걸 이용해 돈을 법니다.
    왜 일본이 저 모양인가는 해석과 이론, 생각은 제각각이지만 전 과거의 영광+민주주의의 채득화 미비 정도로 봅니다.
  • profile
    Veritas      18歲 / 약팔이지망생 / Flawless Operation 2019.07.13 21:12
    전 일본 특유의 낡은 아날로그 분위기가 좋습니다.
    빛의 속도로 돌아가는 현대 사회에서 쉴 수 있는 공간을 찾은 느낌이 듭니다.

    아 그렇다고 폰으로 이메일을 보내는 건 제 정신세계로는 이해가 안되고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21:19
    70~2000년대 초의 독자규격+아날로그+독특함으로 무장한 상품과 시티 팝, 줄리아나 도쿄 등 버블 경제 문화 등은 아마 님에게 아주 마음에 드실거 같네요.

    또 폰으로 메일 보내는 광경은 지금도 보이긴 합니다. 그나마 스마트폰과 라인 덕에 드물어졌을 뿐. 사실 한국은 2012년쯤 되면 전국민이 스마트폰 쓸 때 일본은 스마트폰 사용자가 고작 전국민의 절반 됬던가요?
  • ?
    포인트 팡팡! 2019.07.13 21:19
    호무라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title: 야릇한미야™      #PrayForKyoani 2019.07.13 21:14
    혼자 돌아다닐 때의 마음 편안함은 아직 일본이 우위에 있는 것 같아요.
    우리도 최근 몇 년 사이에 혼자하는 문화가 많이 늘어나고 있지만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21:17
    확실히 일본은 여행하기 편한 곳입니다. 같이 가기도, 혼자 가기도 말입니다. 다만 혐한 분위기가 슬슬 느껴져서 조금 거슬립니다.
  • profile
    title: 야릇한미야™      #PrayForKyoani 2019.07.13 21:24
    저는 일본에서 지낼 때 혐한이라는건 서점의 책이랑, 확성기로 시위하는 정도만 봤었는데,,,
    어차피 주변 일본인들도 그들에게 아무런 관심이 없더라고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21:29
    성인 남성은 비교적 덜 당하는데, 여성이나 어린이, 장애인 등 만만해 보이는 사람들에 대한 피해사례가 늘었어요.
    물론 혐한은 극소수지만 그들의 테러가 최근들어 늘어난 건 사실이에요. 전 그래서 일본 가서는 어지간하면 일본어 내지는 영어만 써요. 입 다물면 한국인임을 알 수 없으니까요.
  • ?
    리키메 2019.07.13 21:38
    확실히 일본보다 빠르다는 것에는 공감하지만
    부동산 경제의 영향인지 대단위 개발이 이루어져서 상전벽해처럼 느껴져도 서울공화국 벗어나면 한국도 비슷합니다(..)
    그래서 예나 지금이나 발전 속도를 따라가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들 간의 대립이 문제인게 안타까워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21:47
    지방이 낙후되는 건 거의 비슷한 거 같아요.
    그나마 한국은 님비 현상+국회의원 업적용으로나마 인프라를 확충해서 느려도 발전되는 티는 나지만, 일본은 버블경제 때 너무 과잉으로 투자해서 유지도 벅찬 모양이에요.
  • profile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7.13 22:30
    제 감상으로는…
    버블 붕괴라는 국난을 제대로 인지하기는 커녕 그 심각성에 대해 별 관심을 두지 않고
    버블기의 장밋빛 미래가 기다리고 있음을 의심치 않던 아이들의 나라와
    IMF라는 국난을 완전히 이해하지는 못하더라도 자기 친구가, 가족이 거리에 나앉는 꼴을 보며
    이 지옥도에서 살아남겠다며 악착같이 기어올라온 아이들의 나라
    의 차이라고 봅니다.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3 22:44
    뭐.. 저부터 어릴 때 IMF의 위기를 뉴스로 본 것과 911테러 장면이 아주 생생한데다가 아버지 친구분 2분이 그 때 집까지 잃고 나앉아서 저희 집에 의탁한 걸 두 눈으로 봤습니다. 어린데도 아 지금은 총만 안 든 전쟁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던걸요.
    일본의 경우는... 버블이 꺼졌다고 IMF처럼 갑자기 폭삭 내려앉지는 않았고 정체 내지는 서서히 내려갔으니 우리만큼 위기감이 느껴질 수가 없겠죠.
  • profile
    무식한공병 2019.07.14 01:02
    만약 사실이 아니라 그저 제 기분 탓이라면 미안하지만....
    일본은 뭔가 웹 사이트 환경(구조라고 해야하나 아니면 체제?)도 가독성이나 디자인도 꽤 후진 것 같은 경우도 왕왕 보이더군요.
    거의 10년 가까이 되가는 5ch 게시판이라던가 fc2블로그는 왜 이리 중구난방인지...
    물론 제가 아직 일본어를 능수능란하게 하지 못하는 것이 가장 큰 몫을 차지하겠지만...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4 01:09
    한국 기준으로 보면 좀 낡아 보이는 게 맞아요.
    정확히는 한국의 경우 자주 업그레이드를 하고 트랜드를 따라가려 한다면, 일본은 그냥 고장나거나 쓰는데 지장없으면 놔두는 느낌입니다.
    일본 가정에만 가 봐도 컴퓨터 7년 쓰고 차 9년째 안 바꾸는 경우가 많아요. 특히 중장년 이상이요. 그리고 그 나이대가 담당자 내지는 경영진인 경우도 많죠. 그런 게 아닐까요?
  • profile
    기온      세상, 그 유쾌한 전장 2019.07.14 10:05
    고장나지 않으면 고쳐쓰는 느낌입니다. 새로 사는게 이득이라 할지라도요
  •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7.14 10:36
    차, TV, 냉장고, 컴퓨터 등을 10년 쓰는 경우도 흔했어요. 아직도 일본에는 네할램이나 샌디브릿지급 사양이 잘 돌아간답니다. 돈이 없는 게 아니고 인터넷, 유튜브, 가벼운 캐주얼 게임 등은 그런 사양으로도 넘치니까 바꿀 필요를 못 느끼는 거죠.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398 잡담 기하~ 늅이예요 27 미나미 2019.08.21 261
30397 방구차 99k AIDA64 FPU 3 file 고자되기 2019.08.21 243
30396 볼거리 홍콩 시위 SNS 조작설에 中 "표현의 권리 존... 8 file Elsanna 2019.08.21 624
30395 잡담 치킨을 4마리 샀습니다. 15 file HD6950 2019.08.21 456
30394 등산로(장터) 노트북 ddr3 8g 램 구합니다 1 복숭아즙 2019.08.21 235
30393 잡담 MS edge 베타 괜찮네요 11 file clocks 2019.08.21 1449
30392 잡담 와사비망고 이벤트 상품을 양도했습니다. 6 file 동전삼춘 2019.08.21 311
30391 등산로(장터) DXO ONE 판매 2 file 기온 2019.08.21 413
30390 볼거리 경력있는 신입 20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8.21 775
30389 등산로(장터) [판매완료] 커피를 넘모 마니 마셧나바여 6 file 깍지 2019.08.21 389
30388 잡담 안녕하세요 신입입니다! 28 AMDRyzen굿 2019.08.21 281
30387 등산로(장터) [구매합니다] i5 2세대, LP타입 그래픽카드 2 LSDddd 2019.08.21 456
30386 잡담 AMD B550이 늦네요. 32 판사 2019.08.21 1374
30385 잡담 3600 fpu 돌려봤어요 9 file 쿤달리니 2019.08.21 453
30384 잡담 여름이 끝난 게 아니었어요. 26 아즈텍 2019.08.21 479
30383 볼거리 매트릭스 4 제작 19 낄낄 2019.08.21 828
30382 잡담 PM871a는 디램리스였군요 11 title: 고양이인민에어 2019.08.21 1134
30381 이벤트 [26일] MSI 용용이 핸드폰 거치대를 드립니다 낄낄 2019.08.21 510
30380 잡담 카카오는 전화상담서비스가 없네요. 11 먀먀먀 2019.08.21 544
30379 잡담 x570 보드 전원부 ㄷㄷㄷ한 온도... 12 Drt 2019.08.21 1179
30378 잡담 이게 대체 무슨 일인 걸까요 13 Makmak 2019.08.21 594
30377 잡담 라이젠 3700x Stress FPU 10 file 화수분 2019.08.21 1382
30376 볼거리 다시보는 다시 만난 세계 4 오므라이스주세요 2019.08.21 830
30375 잡담 라이젠 2600은 4.0ghz에 만족해야겠읍니다 10 file 새벽안개냄새 2019.08.20 1391
30374 볼거리 자위대의 최신 차륜형 자주포 35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9.08.20 3028
30373 잡담 와사비망고 나빠요. 흐에엥.. 25 동전삼춘 2019.08.20 1239
30372 잡담 가방을 샀습니다. 9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9.08.20 409
30371 잡담 보잉이 사고친거 인천공항공사도 치우고 있네요 1 Blackbot 2019.08.20 1016
30370 잡담 기변했습니다. 5 file title: AMD야메떼 2019.08.20 401
30369 잡담 똥은 안 밟는게 낫겠습니다. 26 ExyKnox 2019.08.20 7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79 380 381 382 383 384 385 386 387 388 ... 1397 Next
/ 1397

최근 코멘트 30개
기온
10:04
아즈텍
10:03
아즈텍
10:01
1N9
10:01
1N9
10:00
울트라메시징
09:59
미주
09:58
멜트릴리스
09:57
미주
09:56
기온
09:55
기온
09:55
슈베아츠
09:54
오늘도안녕히
09:52
1N9
09:51
유우나
09:51
AdorableZ
09:51
1N9
09:51
AdorableZ
09:51
오늘도안녕히
09:51
메이파프로스
09:50
1N9
09:50
설아
09:50
1N9
09:48
1N9
09:48
choi4624
09:45
기온
09:44
FactCore
09:42
白夜2ndT
09:41
1N9
09:38
1N9
09:38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