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잡담
2021.09.03 17:59

이시국에 열나면..

이시국에 어린 애들 열오르면 진찰도 쉽지않네요.

 

월요일 부턴가

 

둘째가 열이 갑자기 올라서 몸이 뜨거워서 체온 재보니 37.4도..

 

좀 지켜보다가 와이프가 안되겠다 싶엇는지

 

늘 가던 여성병원 소아과 가서 진료 받으러, 입구에서 체온 재고 들어가려니 높아서 진입 불가..

 

37.5도 이상이라 진찰 불가라고 빠꾸 당했네요.

 

어쩔수 없이 근처 약국에서 해열제 사맥이고 외부에서 기다리는 데 온도가 떨어지기는 커녕

 

38도 넘기기 시작해서 집으로 되돌아 와서 어쩔수없이 발 동동 구르고있었나 봅니다.

 

급하게 회사 조퇴하기 전에 와이프한테 집앞 소아과 진료되냐고 먼저 전화해보라고 하고

 

진료가 된다고 하길래 회사에 사정 말하고 부랴부랴 집으로갔습니다. 회사 직원분이 태워다주심.(용급아저씨)

 

그렇게 비가 엄청 오는데 둘째 매고 집앞 소아과 가서 진찰 받고왔는데

 

열도 있고, 목도 많이 부었다고 하네요. 2~3일 지켜보고 열안떨어지면 코로나 검사후에 내방받으라고 안내도 받았다고.

 

아마 병원에서 엄청 울었나봅니다. (오전에 진료 거부당해서)

 

집앞 소아과에서 진료 받고 해열제랑 약 처방 받고와서 맥이니 조금 나아진것 같았네요.

 

겉으론. 얘가 아픈건지.. 안아픈건지 구분이 안됩니다. 처지는건 없어서요.

 

이미 저는 직감으로 돌발진 ( 돌전후로 아픈 증상) 왔구나 했습니다.

 

그런데 이시국에 열이 팍오르면 걱정안하는 부모가 어디있겠습니까.

 

애들은 저녁이 시작이라고.

 

밤이 되면서부터 열이 스믈스믈 39~40도까지 치솟아서

 

밤이 어떻게 지나갔는지도모르겠고.

 

이게 한 수요일 까지는 계속 39~40도 해열제 먹이면 자아아암깐 39도 아래로 떨어졌다가 올라가니

 

이거 방심할수없겠다. 한번 코로나 검사 다받고 다시 진료 봐야겠다 싶어서 목요일날 오후 반차내고

 

온가족이 보건소 가서 검사 받았습니다.

 

co.jpg

 

보건소 방문하여보니 다행히(?) 대기줄이 없었습니다.

 

뭐지 이렇게 없는게 맞는건가 의심을 좀하고.. 접수하는데

 

열이 있는 둘째는 체온 측정하고 가야되서 측정하는데.

 

정상이라네요(????????????????????????????)

 

저랑 와이프 벙쪄있고. 아마 제생각엔 밖이 온도가 낮아서 아마 잠시 온도 떨어진듯.. 생각하고 

 

이어서 접수 후 이제 검사 받으러가는데.

 

면봉이 그렇게 깊숙하게 들어갈줄이야...

 

저랑 와이프하고 첫째 둘째하는데..

 

첫째는 한번에 잘하려다가 발버둥 치는바람에 1차 실패하고 2차까지 두번하고. 완전.. 초토화.

 

엄마는 애 머리잡고 저는 몸통 잡고..

 

암튼 그 난리통을 치루고

 

집에와서 너무 피곤해서 낮잠 자고 일어나니.

 

둘째 열이 떨어져 정상폭으로 돌아오네요?

 

뭐지.. 뭐여..

 

하고 그래도 밤에 지켜보자 해서 지켜봤는데

 

별이상 없었습니다.

 

회사 출근 전에 저랑 와이프랑 첫째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고

 

둘째는 안나오길래 뭐지 뭐지 하고 오후 기다렸는데도 안나와서 보건소 전화해서 물어보니

 

결과는 음성이라고 카톡 발송을 안했다네요? 헐.... 뭐 그럴수도있지만 그 한마디 듣기 전까지 계속 긴장..했는데..

 

오늘도 와이프가 둘째 체온 측정해봤는데 약간 미열있는거 빼곤 괜찮다고 하다가

 

오후 되니 정상으로 돌아왔다고합니다.

 

결국 해피엔딩인데.

 

첫째 둘째 한텐 잊지못할(?) 콧구멍 쑤시기 체험.. 을 겪었고..

 

이걸 

 

첫째 말 잘 안들을때 써먹기 용이하게 됬습니다.

 

"너 말 안들으면 또 코 쑤시러 간다" 라고 하면 말 잘듣습니다. 헿..

 

 

요즘 시국에 진짜 열나면 완전 민감합니다.

 

잘 받아주는 병원도 없거니와. 뾰족한 대책도 없는것 같아서

 

참 그렇네요.

 

글쓰니 엄청 길게 쓴듯합니다.

 

허허..

 

다들 건강 챙기세요.

 

 



  • profile
    title: 몰?루헤으응      엥 저희는 2021.09.03 18:03
    첫째야~ 엄마아빠 말 잘들어야한다~ 안그럼 크리스마스때 코쑤시는 할아버지 간다 이놈~
  • ?
    title: 컴맹아이들링 2021.09.03 18:07
    아이가 며칠씩 그렇게 열이 오르는데 병원도 가기 힘들면 속이 바짝 마르셨을듯
    음성이라서 다행이고,아이가 괜찮아져서 또 다행이네요 이 시국엔 안아프는게 복 같습니다..
  • profile
    동방의빛 2021.09.03 18:37
    제 어머님도 코로나 먼저 검사해야한다고 해서 골든타임 놓치는 바람에 맹장이 터져서 내장세척하셨어요...
  • profile
    급식단 2021.09.03 18:53
    진료거부당하면 큰 병원가야해요
    그나마 결말이 좋은 엔딩이라 다행입니다
  • profile
    celinger      AMD Harder Faster Fire??? 2021.09.03 18:56
    원래 아이가 이유를 알 수 없는 열이 날 수도 있고, 그 열의 원인을 찾고 고치기 위해 병원에 가야하는 것인데...
    정작 그 열 때문에 병원에서 입구컷 당하면... 피가 마르셨겠네요.
    이 시국에 아프지 않아야 옳다고 이야기 하지만, 사람이 아프고 싶어서 아픈 것도 아니니까 말이죠. 휴....
  • profile
    title: 애플360ghz      12900KF+3080TI FE / M1 / 12 mini 2021.09.03 19:06
    제가 작년에 주야교대하다가 고열 + 소화불량으로 그대로 굴러다니면서 집 근처 병원을 갔더니, 바로 옆 동네병원은 코로나 검사부터 받으라고 하루를 더 지내게 만들었었죠... 그 뒤로 그 병원은 안가지만 진료거부 생각보다 슬프더군요...
  • profile
    title: 명사수아란제비아 2021.09.03 19:20
    진짜 요즘은 아프면 서럽다는말이 딱 맞아요
    저도 작년에 저녁에 열난적 있었는데 열난다고 코로나검사부터 하라하고 진료를 안받아주더라구요
  • profile
    그라나다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다. 2021.09.03 20:30
    이게 참 내가 아픈거면 모르겠는데
    아이가 아프거나 부모님이 아프시면 진짜 속이 터지더라고요.
    받아주는 병원 알아보는것도 일이에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918 퍼온글 일본의 새로나온 2000원 도시락 47 file title: 가난한호무라 2021.10.17 1874
58917 잡담 기우제 참가 11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10.17 549
58916 잡담 요즘 1680v2 매물이 종종 보이네요 11 반다크홈 2021.10.17 828
58915 잡담 날씨가 추워서 좋은점 7 file title: 야행성카토메구미 2021.10.17 796
58914 잡담 금주는 비가 내릴껍니다. 22 file 용산급행 2021.10.17 693
58913 퍼온글 무설탕 음료와 함께 건강하게 생활하세요! 14 file RuBisCO 2021.10.17 1045
58912 잡담 블루아카이브 사전등록중입니다 7 file Loliconite 2021.10.17 765
58911 방구차 여자음식 빙고! 14 file title: 여우미사토 2021.10.17 830
58910 잡담 오늘 날씨 살벌하네요 5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10.17 295
58909 잡담 SIG MCX 수정탄 전동건입니다. 4 file title: 가난한호무라 2021.10.17 901
58908 핫딜 갤탭s7 fe LTE가 50만원대가 꺠졌군요 11 file 포도맛계란 2021.10.17 1239
58907 잡담 캐스퍼 타 봤습니다. 10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1.10.17 793
58906 잡담 날씨가 갑자기 이렇게 되네요 4 file 칼로스밥 2021.10.17 354
58905 잡담 그래픽카드 점점 내적갈등오네요 18 ReXian 2021.10.17 867
58904 잡담 [푸념] 자격증 실기 관련 3 file celinger 2021.10.17 424
58903 퍼온글 일주일만에 여름에서 겨울이 왔어요. 9 file title: 가난한호무라 2021.10.17 584
58902 핫딜 11마존 5600G 24만원대 우주패스 회원 5 file title: 야행성까마귀 2021.10.16 1074
58901 잡담 애옹님께서 나눔해주신 보드를 받았읍니다 file BlooShak 2021.10.16 192
58900 잡담 선정리는 케이스의 문제가 아니었군요... 6 Ucress 2021.10.16 421
58899 잡담 NAS 케이스도 바꿔야 겠어요. 8 file 하루살이 2021.10.16 498
58898 잡담 날씨가 시원하니 좋군요. 2 title: 야행성가네샤 2021.10.16 275
58897 잡담 오늘 난생 처음 사기사이트 봤네요 11 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2021.10.16 2540
58896 잡담 DoTheJihun님의 나눔수령 2 file Semantics 2021.10.16 199
58895 잡담 Olorin님의 나눔품 받았습니다. IPTIME Extender ... file 오꾸리 2021.10.16 217
58894 잡담 PS5에 M.2 SSD 설치하기 4 Koasing 2021.10.16 636
58893 잡담 오늘 디아하러 피방 갔다왔습니다. 11 title: 야행성Onebean 2021.10.16 484
58892 잡담 늦었지만 저도 그거 타봤습니다..? 8 file title: 야행성카토메구미 2021.10.16 814
58891 잡담 모더나 2차 후유증... 9 title: 몰?루헤으응 2021.10.16 543
58890 핫딜 [아마존]P31 NVMe 2TB ($196/직배불가) 21 file title: NVIDIAMoria 2021.10.16 599
58889 잡담 윈11 때문인줄 알았더니... 7 file title: 애플360ghz 2021.10.16 6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2 293 294 295 296 297 298 299 300 301 ... 2260 Next
/ 2260

최근 코멘트 30개

AMD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