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profile
title: 여우미사토 https://gigglehd.com/gg/11391114
버츄얼 미소녀를 꿈꾸고 있습니다
조회 수 544 댓글 23

최초로 복어를 먹고 살아 남은 사람은 어떤 사람이였을까요?

 

먹으면 죽는다는걸 안 것은 옆에 동료나 아는 사람이나

 

누구나 , 키우던 동물이나 주변에 동물이 먹고 

 

세상을 떠났거나 한다면 알 수 있었을텐데 

 

혹시 독 면역이였나! 하기엔 그것도 아닌 거 같구요..

 

내장이나 다른 거 건드리지 말고 살만 발라내서 먹으면 산다

 

라는 건 어떻게 알았는 지.. 참 신기하단 말이죠..!

 

 



  • profile
    하뉴      루이 2021.12.07 11:40
    119에 실려간사람이요
  • profile
    title: 여우미사토      버츄얼 미소녀를 꿈꾸고 있습니다 2021.12.07 11:40
    ........그럴싸하군요
  • profile
    Kylver      ヾ(*´∀`*)ノ   AMD! Ryzen!  2021.12.07 11:43
    https://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744/read/38258298

    이 짤이 생각나네용.
  • profile
    동방의빛 2021.12.07 11:43
    제 생각에 독이 없는 복어가 있어서 그걸 먹어오다가, 구하기 어려워지니까 독 있는 것도 먹어보려고 한 건 아닐까 싶어요.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21.12.07 11:44
    죽음과 맞바꾼 맛…
    예상 외로 복어 독 제거는 과거에도 충분히 가능했을 꺼라 봅니다. 지금같이 운송이 발달한 시대가 아니라 살아있는 생선을 타지에서 먹기란 불가능에 가깝고 당연히 포획 후 육지에서 바로 부패 방지를 위해 일단 내장은 모조리 제거했으며 숙성시켜 선어회로 먹거나 소금으로 절임 조치를 하거나 식해(그 마시는 식혜 말고)로 만들어 발효해서 먹으면 독이 분해되어서 문제가 없었을테니 말이죠.

    간고등어가 바로 이런 사례기도 합니다. 고등어는 잡자마자 부패하는 생선으로 부패가 심해질 수록 히스타민이 과도하게 생성돠어 그대로 조리해 먹으면 식중독을 유발하니 운송 도중에 안동 즈음에서 부패하기 직전에 소금으로 처리를 한 것이니 말입니다.
    실제로 일본에서는 지금도 맹독덩어리인 알집을 3년간 숙성시켜서 먹을 수 있게 만들었죠.

    그리고 당시에 아무리 먹을 것이 없었다 해도 가장 먼저 부패하는 내장을 신선하게 보존해서 조리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을테니 당연히 먹지 않는게 아니라 에초에 먹지를 못하는 부위였죠.
    과거의 복어 독 중독 사건들도 대다수가 가난한 사람들이 일식 요리집에서 뒷골목에 내다 버린 복어내장을 가져다가 조리해먹고 참사가 벌어지는 일이 다수였으니 말입니다.

    그리고 복어는 살이 매우 단단한 어종이라 회 써는 것도 뒤쪽이 비쳐보일 정도로 얇게 썰어야 먹을만한 식감이 나와서 횟감으로써의 난이도가 매우 높은 것도 있었을 껍니다. 복어조리기능사가 어려운게 제독 작업 뿐만이 아닌 회를 썬 결과물도 중요해서 결과물 품질로 인해 떨어지는 사람이 매우 많죠.
    당시의 무딘 칼로는 얇게 써는 회보다는 그냥 막 썬 막회에 가까웠을테니 복어는 그다지 선호할만한 회 거리는 못되었을테죠.
  • profile
    title: 여우미사토      버츄얼 미소녀를 꿈꾸고 있습니다 2021.12.07 11:57
    예전에 농산물 설명 하는 만화에서 본 것 같아요! 그럴수도 있겠네요 과거에 삭혀서 먹다가 점점 회를 먹는 문화가 발달 하면서 스킬이 늘어나서 그렇게 되었다.. 뭔가 팩트님이 하신 말씀도 꽤 일리가 있네요 , 그나저나 간 고등어 말씀 하시니까 고등어가 너무 먹고 싶어요..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21.12.07 12:03
    옛 사람들이 알고서 독을 피한 것이 아니라 당대의 시대 환경상 식용 불가능한 부위에 요리 방법이 보존처리를 위한 절임 및 발효 위주라서 문제가 없었던 것이 시대가 변하고 운송업이 발전하며 신선도가 높아져서 생으로 먹을 수 있는 환경이 되다 보니 문제가 생긴 쪽이죠.

    그리고 과거의 의학 기술로는 사인을 판별 및 추적하는 것 자체가 없었을테고 수명 자체가 짧아서 복어 잘못 먹고 죽은 사람이 그냥 돌연사나 자연사 정도로 넘어갔을테죠.
    복어독이 신경독이라 얼굴색이 변하거나 구토 및 토혈 등등의 특이 증상이 생기는 것이 없었을테고 독의 경구 치사량도 극미량에 작용 속도 또한 빠른 편이라 증상 진행이 급속도로 이뤄져 갑작스레 호흡근 마비로 사망한 것인 만큼 식중독이라 식별할 수도 없었을테고 말입니다.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1.12.07 11:55
    손재주가 좋고 내장을 싫어하는 사람만 살아남은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 profile
    고재홍 2021.12.07 11:56
    포도를 뜬금없이 왜 말렸을까...

    우유를 뜬금없이 왜 저었을까...

    콩을 뜬금없이 왜 가루를 냈을까...
  • profile
    슬렌네터      Human is just the biological boot loader for A.I. 2021.12.07 12:20
    인간은 원래 호기심이 가득합니다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21.12.07 12:31
    인류 최초로 굴을 먹은 사람은 얼마나 용감한 것인가…
  • ?
    wisewolf 2021.12.07 12:47
    그 맛난걸 혼자 먹으려하다니!
  • profile
    동방의빛 2021.12.07 13:36
    한국인 최초로 홍어회를 먹은 사람은 대체 어떤 비위를 가졌던 걸까요?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21.12.07 13:48
    아마 코가 찡하게 아려오는 와사비 먹는 맛과 동일시해서 먹지 않았을까요?
  • profile
    title: 야행성skyknight      ][ ☆ ][ 2021.12.07 12:44
    일부 식재료는 보고있으면 도대체 이런걸 먹을 생각을..? 이란 생각이 자동으로 듭니다. 인간이란..
  • ?
    포인트 팡팡! 2021.12.07 12:44
    skyknight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10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
    dmy01 2021.12.07 12:51
    견과류, 열매들이 아마 조상들의 수많은 희생 끝에 개량 발견된 종들일 겁니다
    아몬드 같은거
  • ?
    babozone 2021.12.07 12:56
    이글보고 밀복국 한그릇 때렸습니다
  • profile
    레이      AR VR Vrrrr.... 2021.12.07 14:09
    굶어죽지 않으려 노력한 발악의 결과물이라고 생각해요.
    뭐든 풍족하면 편한것만 찾아먹으면 되겠지만, 먹을게 궁해지면 굶어죽느니 차라리.... 라느 심정으로 이것저것 시도해 볼건데 아마 그러다보니 먹고 안죽는 방법을 알게되고 나중엔 이용까지 하지 않게되었나..... 싶네요.
    사할린 우리 동포들 얘기 보면 웃프기도 하죠. 러시아사람들 배급 못받아 쫄쫄 굶고있는데 거기있던 우리나라 사람들 눈에는 먹을것 천국이었다고...
  • ?
    leesoo      raysoda.com/user/leesoo 2021.12.07 16:34
    제가 명이를 좋아하는데 뭔가 사람먹는 풀은 아닌것같이 생겼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만그런건지...
  • profile
    title: 컴맹K_mount      고양이 확대중,. 2021.12.07 17:15
    ....... 쌈 싸기 좋은 비쥬얼이죠.
  • ?
    leesoo      raysoda.com/user/leesoo 2021.12.07 17:51
    먹는풀이란걸 아는상태에서는 그렇게보이는데, 모른다고 가정하고 보면 아파트 화단같은데 있는 이름도 모르는 넓적한 풀같이 생겼어요 ㄷㄷㄷ
  • profile
    title: 컴맹K_mount      고양이 확대중,. 2021.12.07 17:16
    버섯을 처음 먹고 죽은 사람이 더 궁금합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861 장터 [정복] 신세계 상품권 10만원권 기프티콘 3 파인만 2022.01.20 259
61860 퍼온글 VFC 글록 G17 5세대 왔습니다. 9 file title: 가난한유니 2022.01.20 426
61859 잡담 '백신패스 받으려 고의 감염' 女가수, 허리통증 1... 13 title: 야행성카토메구미 2022.01.20 768
61858 퍼온글 삼성..엔지니어와의 대화 (2?!) 9 file 고자되기 2022.01.20 982
61857 장터 정복 완료 3 title: 흑우FactCore 2022.01.20 378
61856 잡담 귀찮게 되었네요. title: 야행성Onebean 2022.01.20 256
61855 퍼온글 와이프가 친정에 갔습니다 4 title: 몰?루헤으응 2022.01.20 797
61854 퍼온글 이불 살 때 꿀팁 12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1.20 587
61853 잡담 기묘한, 커뮤게시판의, 모양? 1 file 포도맛계란 2022.01.20 355
61852 잡담 6500XT가 하도 이상하다보니까 이상한 이야기가 ... 7 file 동방의빛 2022.01.20 482
61851 퍼온글 [라스트오리진]이벤트 '제목'만으로 사람에게 감... 7 file clowl 2022.01.20 659
61850 잡담 가습기가 다좋은데 단점이 있군용 15 포도맛계란 2022.01.20 618
61849 잡담 현재의 이슬람권은 딱 이런 상황에 비유할 수 있... 16 title: 가난한유니 2022.01.20 753
61848 잡담 자가격리가 끝났습니다. 문워커 2022.01.20 252
61847 잡담 코로나19 확진+재택치료 후기 23 곧미남 2022.01.20 2261
61846 잡담 1년만에 재회하는 뭐 같은 인터넷 뱅킹 12 title: 흑우FactCore 2022.01.20 607
61845 잡담 동영상 촬영/재생을 보면 엑시노스가 혜자군요 12 file 포도맛계란 2022.01.20 825
61844 잡담 안드로이드만 사용하다가 아이폰을 써보니 놀랍네요 13 dmy01 2022.01.20 758
61843 잡담 코로나는 이대로 약화될까요? 아니면? 15 타미타키 2022.01.20 527
61842 잡담 현대 코나EV 시승기.2018년식 26 file title: 폭8코알라 2022.01.20 1152
61841 잡담 알리에서 산 스폿용접기 14 file title: 민트초코노코나 2022.01.20 833
61840 핫딜 네이버페이 10원 title: 몰?루헤으응 2022.01.20 254
61839 퍼온글 정신과 입원이 필요한 사람 7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1.19 911
61838 퍼온글 "OOO 느리면 미래에 행복감 높다" 13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1.19 900
61837 퍼온글 이딴게... 주인? 1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1.19 609
61836 잡담 엔지니어와 직접 소통할 수 있는게 확실히 좋네요... 8 file 무명인사 2022.01.19 807
61835 퍼온글 맥모닝 1 file title: 몰?루헤으응 2022.01.19 658
61834 퍼온글 상용화던것중 가장 큰 무선 충전기일까요? 9 file cowper 2022.01.19 673
61833 장터 미사용 i5-4590단품 판매합니다. 1 file 오버쿨럭커 2022.01.19 417
61832 퍼온글 한문철 변호사가 필요한 게임 13 title: 몰?루헤으응 2022.01.19 9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6 197 198 199 200 201 202 203 204 205 ... 2263 Next
/ 2263

최근 코멘트 30개

AMD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