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21.06.06 02:57

날씨가 더워집니다

profile
veritas https://gigglehd.com/gg/10238787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조회 수 396 댓글 9

image.png

image.png

 

요새 참 덥습니다. 뭐 후술한 기록은 5월 31꺼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기온의 차이는 크게 나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더위보다는 추위를 많이타지만, 차라리 추운게 더 낫습니다. 어느쪽 감각이 예민하냐랑 어느쪽 감각을 선호하느냐는 전혀 딴판의 문제거든요.

 

근데 이게 다른 문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데, 삶의 질에 큰 타격을 입히는 문제이며 쉽게 해결할 수도 없어서 좀 골치가 아픕니다. 

 

그 문제는 바로 이것,

 

image.png

 

주된 이동수단으로 사용중인 정격 44W짜리 인력 이륜차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촌동네라, 당장 공부할라고 도서관이라도 가든지 할려면 흉악한 코스를 거쳐야 하는데 말이죠.

 

 

  • 정지 시간은 자전거를 세워둔 시간이죠. 주행중 일시정지 시간은 거의 없다는것을 고려해야 합니다.
  • 이동거리 반띵하면 12km, 주행시간 반띵하면 1시간이므로, 속도는 알아서 계산이 되실거라 판단합니다.
  • 주행 2번의 가파른 언덕이 나옵니다. 최대 경사도 약 9%.
  • -4% 이상의 내리막에서는 차도 따라가고, 오르막에서는 인도 따라가야 합니다.
  • 내리막 구간에서 졸라 찍어누르면 시속 50km/h까지 가능하지만, 체력을 그닥 쓰고싶지는 않습니다.
  • 오르막에서의 체력손실을 줄일 방법이 없습니다. 오르막이 없는 우회로가 없거든요.
  • 슴가 심박계를 매일 끼고다닐수는 없으며, 갤럭시 워치는 ANT+ 브로드캐스팅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 나무가 듬성듬성 있는 두번째 내리막의 한적한 인도는, 저녁이 되면 도심속의 싱글코스로 변신합니다.
  • 약간의 오프로드를 거칩니다. 우회 가능하나 +3km 추가.
  • 브레이크는 안그래도 소중한 운동 에너지를 잉여 열에너지로 날려버리는 주제에 잘못 조작할 경우 사람을 튕겨버리기까지 하는 매우 흉악한 도구이므로, 꼭 필요한 경우 외에는 사용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 앞쪽 1단 스프라켓은 파손되고, 2단 스프라켓은 이빨이 몇개가 사라졌습니다(?) 수리비 최소 10만원 예상.

체력 향상을 위한 생활 유산소 운동으로써 접근하면, 약간의 오프로드와 인도에 차도까지 다양한 지형이 포함되고 오르막과 내리막이 혼합되어 있으며 거리 역시 짧지도 길지도 않은, 초-중급자에게는 매우 적당한 코스입니다. 물론 차량과 보행자에 애완동물까지 합세하여 라이더의 반사신경 향상과 잭나이핑 대비에 큰 도움을 줌은 덤이죠. 랜덤 브레이킹으로 손실되는 에너지는 부족한 운동량을 더 보충해주는 훌륭한 효과를 제공합니다. 

 

그렇지만, 제 목적이 운동이라고는 얘기한 적이 없네요. 추운 날이면 귀마개 끼고 땀도 어지간해서는 안흘리고 잘 다녔는데, 이젠 좀 다르죠. 최고기온이 섭씨 30도에 육박한 초여름 날씨에 실외에서 땀을 흘리지 않는것은 어렵습니다. 근데 거기에 자전거를 타고 있다면 불가능에 가깝죠.

 

땀을 아무리 흘려도 땀내라는건 풍겨본적이 없어서, 나름대로 다행이기는 합니다. 근데 그게 문제가 아니었네요. 일단 목적지에 도착을 했는데 땀이 나서 온몸이 젖으면 일단 제가 불편하거든요. 젖음으로써 발생하는 불쾌감은 차치하고서라도, 불과 몇분 전까지도 몸 전체가 프레스캇 히트싱크가 되는 기적을 선사했는데 그 온도에 중간이란게 없구요 3-4분이 지나면 제가 입고 있는 옷은 냉각수에 절여진 옷이 됩니다. 땀이라는게 사실상 바이오 냉각수잖아요? 그니까 틀린말도 아니죠.

 

땀을 흘리지 않고 이동한다? 다양한 선택지가 있겠죠. 코로나가 불러온 감차로 인해 한시간에 올까말까한 버스와, 한번 언락에 천원에 km당 추가 이용요금을 실컷 뜯어가는 괴물 공유킥보드가 있습니다. 택시는 아예 선택지에 넣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 글의 의도가 뭐냐면, 그냥 푸념글입니다. 전기자전거를 사면 될테지만 그럴 돈이 있을리가 없고, 돈을 벌 방법도 전무하며, 윗동네만 아니었어도 버스가 1시간에 채소 두번은 와줬을 것이거든요. 2019년까지만 해도 나름대로 간간히 버스 잘 타고 다녔는데...

 

 

image.png

 

아 그리고 말이죠. 이게 되더라고요. 주작 아닙니다. 물론 자전거의 구조상 최고단에서 팍팍 찍어누르지 않으면 힘들지만. 새벽 두시라 차가 단 한대도 없어서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 profile
    title: 가난한Lynen      벗어날 수 없는 병의 굴레 2021.06.06 03:03
    더운데 미세먼지까지 최악의 계절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1.06.06 03:03
    미세먼지도 진짜...
    그나마 마스크 상시착용 덕분에 미세먼지로 인한 타격은 좀 줄었지만, 그래도 그냥 마음에 안드네요...
  • profile
    title: 가난한Lynen      벗어날 수 없는 병의 굴레 2021.06.06 03:04
    마스크 상시 착용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집에서 창문을 못 여는 게 문제입니다
    컴을 키면 열기가 안에서 돌아요 에어컨 설치가 불가능한 방이라 (...)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1.06.06 03:07
    앗... 그러고보니 제방 문을 닫을때마다 이상하게 온도가 치솟던데 그게 컴퓨터와 앰프때문이더라구요. 정말 힘드네요 스트레스 만땅 차오릅니다
  • profile
    title: 공돌이가지      재가입 2번한 중범죄자입니다...(화성) 2021.06.06 03:19
    전 한창 프리휠 픽시를 끌고다녔는데
    프리휠이 고정보다 훨씬 편하더라고요 많이 힘들지도 않고 산 타기도 편하고 해서
    옛날부터 자전거를 좀 탔더니 허벅지랑 종아리에 근육이 좀 많이 붙어서... 바지핏도 많이 안이쁘고 종아리 굵기 + 힙 때문에 바지도 찾기 어렵네요...
    물론 기회가 된다면 경륜한번 해보고 싶습니다 ㅎ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1.06.06 03:22
    저는 아무리 타도 근육이 안붙더라구요. 성인용 바지 젤 작은게 질질 흐릅니다

    케이던스에 따라서 같은 거리를 타도 운동효과가 다르다고 하는데, 특히 픽시는 고정기어라 RPM이 낮고 토크가 많이들어가게되어 근육이 성장한다고 합니다
  • profile
    title: 공돌이가지      재가입 2번한 중범죄자입니다...(화성) 2021.06.06 03:23
    아 그리고 단일기어의 장점!
    겁나 가볍고요 겁나 유지보수가 쉽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약 3년동안 한쪽 부러진 패달과 다 닳은 식슬릭 뒷타이어 출고후 안 건드린 앞타이어 다 달아서 안잡히는 브레이크 바테잎 없는 핸들로 쭉 타고다녔습니다!
    구동계도 망가질 염려 없고 정비도 단순해서 편하더라고요
    나중에 또 얇은 프레임 픽시 한대 구해볼까봐요
  • profile
    veritas      어쩔티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ლ(╹◡╹ლ)  2021.06.06 03:28
    픽시가 취향인가봐요 확실히 가벼운건 장점인것 같긴합니다.
    개인적으로 전 턱타고 계단타고 점프안하면 미치는사람이라..
  • profile
    title: 공돌이가지      재가입 2번한 중범죄자입니다...(화성) 2021.06.06 09:50
    저도 그런거 좋아해서 시골에서 프리휠 맞춰두고 산타고 다녔습니다 ㅎㅎ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30일] MSI 미소녀 장패드를 드립니다 낄낄 2022.01.23 910
56737 잡담 PSU 팬 교체 16 file title: 저사양아라 2021.07.17 530
56736 잡담 잇섭이 쏘아올린 작은공 두번째 9 리온미첼 2021.07.17 1960
56735 잡담 다음주 날씨 예상이라는데.... 설마... 8 file cowper 2021.07.16 966
56734 잡담 오늘이 그 날이네요 4 title: 여우책읽는달팽 2021.07.16 667
56733 잡담 라섹수술후 5개월 후기 17 title: AMD포도맛계란 2021.07.16 821
56732 볼거리(퍼온거) Stay Tune, Hold That Sucker Down 페퍼민트 2021.07.16 435
56731 잡담 냉동을 접했습니다 25 file title: 폭8코알라 2021.07.16 847
56730 잡담 이동식 에어컨에 치명적인 문제가 있군요... 21 노예MS호 2021.07.16 1110
56729 잡담 죽는 줄 알았습니다 11 문페이즈97 2021.07.16 489
56728 잡담 프로필 변경했습니다. 8 file 냐아 2021.07.16 304
56727 잡담 진짜 날씨가 미쳤어요! 12 title: 여우헤으응 2021.07.16 516
56726 잡담 한국인이 기겁하는 영국의 잼 38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07.16 942
56725 가격 정보 아이패드 프로 5세대 12.9인치 콤보 터치 11만원 ... 11 file title: 명사수무명인사 2021.07.16 640
56724 볼거리(퍼온거) 실사판 인어공주 10 file title: 흑우FactCore 2021.07.16 621
56723 잡담 오늘 자격증 결과 발표네요. 4 file title: 폭8celinger 2021.07.16 321
56722 잡담 무슨 카카오톡 서버는 개복치인가봐요. 4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21.07.16 576
56721 볼거리(퍼온거) 십여년전 유행했던 장난전화.. 10 file title: 여우미사토 2021.07.16 984
56720 잡담 해외 같은 국내 . 3 file 노코나 2021.07.16 539
56719 잡담 기글 주간뉴스가 여기저기에 퍼져있나보네요 11 file 하스웰 2021.07.16 732
56718 잡담 DC 인두기. 11 file 노코나 2021.07.16 679
56717 잡담 가입인사드립니다 30 고기감자조림 2021.07.16 321
56716 볼거리(퍼온거) 신라면과 자장면 19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07.16 797
56715 잡담 시원한 베게 아시는 분계시면 추천좀 해주세요 6 hjk9860 2021.07.16 378
56714 등산로(장터) 등반완료! 3 file title: AMD포도맛계란 2021.07.16 400
56713 등산로(장터) 3700x RTX 2070 super 완본체 / RX580 4GB 팝니다. 13 file title: NVIDIAdmsdudwjs4 2021.07.16 680
56712 잡담 백신 맞고 이틀만에 pcr검사 했읍니다. 9 file 몜무 2021.07.16 732
56711 잡담 일본생활에서 1년간 전기사용량 14 file (유)스시 2021.07.16 809
56710 볼거리(퍼온거) 학부모와 교장에게 굴복한 ㅊㅈ 교사.jpg 28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21.07.16 2136
56709 볼거리(퍼온거) [볼거리] 트릭스터M 근황 8 임시닉네임 2021.07.16 839
56708 등산로(장터) 등반완료! 1 file SunA 2021.07.16 4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6 197 198 199 200 201 202 203 204 205 ... 2092 Next
/ 2092

최근 코멘트 30개
동방의빛
21:36
큐비트
21:33
라데니안
21:31
Renix
21:21
류오동
21:19
큐비트
21:16
큐비트
21:14
애플쿠키
21:14
mnchild
21:12
1N9
21:05
애플쿠키
21:04
KOZ39
20:50
포인
20:40
360ghz
20:38
동방의빛
20:38
캐츄미
20:34
동방의빛
20:31
군필여고생쟝-
20:30
동방의빛
20:30
동방의빛
20:30
동방의빛
20:29
동글동글이
20:13
류오동
20:13
Proshares
20:00
밤하늘
19:50
책읽는달팽
19:47
360ghz
19:46
책읽는달팽
19:45
가로수
19:44
가로수
19:44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