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profile
title: 명사수픔스 https://gigglehd.com/gg/471115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조회 수 658 댓글 16

#1

맥북 프로는 이렇게 나왔어야 했습니다. 350만원 짜리충전 단자를 포함해 전 I/O 단자가 4개라는 건 말도 안되죠.

최소한 6개(13인치)나 8개(15인치)는 달아줬어야 납득이 되었을 겁니다.

 

#2

드디어 Type-C의 시대가 왔습니다.

 

음… 여전히 시기상조로 보이지만, 뭐 어쨌든 2020년까지 대부분의 컴퓨팅(모바일을 포함한 대부분의 컨슈머 컴퓨터+일부 레거시 장비―주로 컨슈머용인 AV 혹은 카오디오를 타겟으로―로 설정합니다)디바이스에서 Type-C는 빠짐없이 들어갈 것이고 특히 모바일 컴퓨터(스마트폰 및 태블릿, 전통적인 랩톱과 2n1 및 AIO를 전제)에서 Type-C로 점철된 제품들이 쏟아질 것입니다. 저의 개인적인 예상으로는 2020년에서 2025년 사이에 Type-C로의 대이행이 완료되어서 기존 Type-A/B는 일부 레거시 장비를 위해 산업용에서나 근근히 살아남고 나머지는 모조리 Type-C로 교체당할 것입니다. 이미 모바일 시장(ARM 기반 휴대기기)에서는 그 바람이 한바탕 몰아치려고 벼르는 중입니다. 어쩌면 이 쪽은 2020년보다도 먼저 완전히 Type-C로 이행될지도 모르겠군요.

 

Type-C는 대단합니다. USB-IF는 이 신규격의 주도권을 쥐고 있는 입장으로써 충분히 이 규격이 시장에 자리잡지 않으면 도태되어 사라질 것을 우려했고 그 결과는 대부분의 USB 버스와는 전혀 상관 없는 여러 I/O 버스의 규격 호환 및 규격 사용 허용이었죠. 이 결과로 생겨난 것이 바로 Alt Mode입니다. 우리는 USB와 전혀 상관없는 썬더볼트나, HDMI, DP 그리고 PCIe와 이더넷까지 이 작고 귀여운 입출력단자로 해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는 지난 10년, 아니 15년 동안 있을 수 없는 일이었고 우리는 단지 Type-C가 방향 상관 없이 꽃히는 것에만 주목할 것이 아니라, 드디어 전 세계의 모든 I/O 단자 하나로 묶어내는 광경을 목도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정말로 과거에는 없던 일이었습니다! 아무도 자발적으로 자신들이 만든 규격을 자유롭게 가져다 쓰게 하지 않았고, 아무도 자발적으로 공개된 규격을 자사의 기존 규격을 대체하기 위해 자유롭게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어쩌면 이건―혁명―일지도 모릅니다. 분명, 새로운 바람은 2010년대 중반을 휩쓸고 있는 참입니다.

 

심지어 이 멋진 규격은 충전 단자의 아성까지도 넘보고 있습니다. 어쩌면 우리는 더 이상 충전기의 외경과 내경 규격을 구분해 따지지 않고, 단지 기기에 Type-C가 제대로 달려 있는지만 확인한다면 15W의 태블릿이든, 30W의 노트북이든, 60W의 노트북이든, 90W의 올인원 컴퓨터든 상관하지 않고 그저―꼽기만―집중할 수 있게 될지도 모릅니다. 분명 멋진 일이에요. 매일매일 이런 상상을 하면 흥분되어서 잠이 오지 않을 정도입니다. 나는 단지 앞뒤가 같고, 뒤집어 끼워도 멀쩡한 케이블 단 하나만으로 집 안의 모든 전자 기기를 서로 유선으로 연결시킬 수 있습니다. 이것은 10년 전, 아니 불과 5년 전에도 상상할 수 없었던 놀라운 혁신입니다. 단지 USB는 라이트닝 단자에 영감을 얻어 좀 더 고객의 파이를 얻기 위해 리버시블 포트를 개발했을지 모르겠지만, 이 작은 단자에 집중된 시선과 USB-IF의 훌륭한 결단―본디 썬더볼트는 광 케이블을 활용한 Type-A 케이블을 사용할 예정이었으나 USB-IF의 거부로 DP를 이용했습니다―으로 거의 대부분의 I/O가 Type-C로 대동단결되는 기적과도 같은 혁신을 만들었습니다. 이런 업적은 그 전에는 결코 없었을 겁니다. 기존의 시도는 전용 규격을 무리하게 도입하려다 전용 규격과 함께 고꾸라지거나, 하위 호환을 위해 상위 버전에서는 불필요한 부분을 주렁주렁 매달고 다니다 결국 외면당하고는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시기와 운, 그리고 적절한 결단이 맞물려 드디어 단일 규격으로의 통합이라는 업적에 한발 더 다가간 것입니다 

 

하지만 Type-C가 모든 것을 해결하지는 못하죠. 첫 번째로 우리는 기존에 사 뒀던 장비들이 여전히 멀쩡하지만 작고 귀여운 단자가 없다는 이유로 레거시 장비로 전락하는 꼴을 지켜봐야만 합니다. 물론 이를 위해 우리는 젠더라는 것을 만들었죠. 하지만 Alt Mode따위는 젠더로 해결될 문제가 아닌, 메인보드의 전용 칩셋의 부재로 구형 제품에서는 실현조차 불가능한 상황을 선사합니다. 이는 분명 기존 사용자들에게 큰 엿을 강하게 먹이는 꼴이죠. 어쨌거나 이런 상황 덕택에 기존의 규격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레거시 장비가 어째서 지금까지 살아남아 대형 마트의 계산대에 시리얼 포트가 여전히 널리 사용되는지를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거기에는 절대 USB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오직 Serial Port만이 있을 곳입니다. 기존의 장비와의 호환성은 어찌 해결할 것이며, 더구나 USB급의 고도의 복잡하고 무거운 I/O Bus는 레거시 장비에 어울리지 않습니다. 이미 흘러가 대중에게 잊히더라도 우리는 아직도 Win 9x를 넘어서 3.1이 현역 전산 장비 위에서 돌아가고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가정용 규격을 산업용 장비에 비교하는 것은 분명 좋은 비유는 아니지만, 잘 쓰던 5K 전문가용 모니터가 불과 한두 해만에 애물단지로 전락한다는 것은 조금 짜증날지도 모릅니다(그러나 Alt Mode는 다행히도 게스트는 호환성 없이 사용가능하게 설계되었습니다).

 

가장 중요할지도 모르는 문제지만, 이번 맥북과 맥북 프로에서 그랬듯이, 우리는 제조사의 횡포를 목도하게 될 것입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당신은 2021년, 커다란 TV에 멋진 영화감상용 HTPC를 연결할 목적으로 NUC를 찾아봤습니다. 하지만 50만원짜리 베어본에 전원 단자를 포함해서 모든 Type-C 단자가 고작 3개라면 TV와 스피커와 블루레이와 마우스와 키보드를 연결하기 위해 50만원짜리 베어본에 굳이 Type-C 허브를 달아줘야 할지 고민하실 겁니다. 별로 좋은 선택지가 아닌 것 같군요. 그래서 이번에는 대만의 여러 제조사에서도 판매하는 ITX 규격 의 메인보드를 사려고 합니다. ‘연구소’ 메인보드와 같이 조금 괴짜스러운 제품이나 온갖 레거시 규격이 붙은 산업용 보드를 제외하고는 21년의 일반적인 메인보드의 백 패널에 있는 단자는 Type-C 6개가 전부입니다. 우리는 이어폰이나 스피커를 연결하기 위해 Type-C 한 개, 마우스나 키보드를 연결하기 위해 Type-C 한 개, TV 혹은 모니터를 연결하기 위해 Type-C 한 개, 외장 블루레이 드라이브를 연결하기 위해 Type-C 한 개를 꼽아두고도 무려 두 개나 되는 남는 Type-C 포트를 발견할 수 있겠지만 결코 내키지 않습니다. ‘아니, 어떻게 Type-C 단자가 16개도 아니고 6개뿐이지?’ 더 놀라운 것은 이제 새로운 Early 21' 15인치 맥북 프로 컴퓨터는 Type-C가 오직 4개만 제공됩니다. 13인치 모델은 Type-C가 2개뿐이라네요? 화가 나는 제조사들의 정책에 우리는 생각하는 것을 그만 두고 2011년부터 써오던 구닥다리 컴퓨터를 책상 앞에 던져버릴지도 모르겠습니다. 충분히 있을 법한 일들이죠.

 

Type-C가 나쁘다는 게 아닙니다. 특정 규격으로 통일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잡음일 뿐이지요. 분명 Type-C에는 장점도 있고 단점도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보기에 Type-C의 단점은 완전한 Type-C로의 이행 과정 중의 과도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봅니다. 분명 단자가 한 종류로 통합되는 것은 좋은 것이지만, 그것을 빌미로 단자의 개수가 줄어드는 것은 참을 수 없이 짜증나죠. 결론적으로 어찌됐든, Type-C로의 I/O규격 통일화라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시류이고, 우리는 Type-C가 미래의 차세대 규격의 선두 주자를 넘어 완전히 안착하기 전까지의 과도기에서 오는 감당해야 할 여러 불편들을 감수해야만 할 것입니다.

 

아직 완전하게 오지는 않았지만, 2016년의 시점에서 충분히 유사 경험을 겪고 있습니다. 수많은 규격과 하나의 단자. 과연 이 봄바람이 얼마나 세차게 불어 모든 것을 송두리채 바꿔놓을 정도로 큰 시류가 될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이미 바람은 불기 시작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유행은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

 

어쩌면 다음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은 서로가 서로를 충전해주는 모양새가 될지도 모르겠군요. 정말 이질적인 광경이라 더욱 마음에 듭니다.


TAG •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6.10.31 19:43
    C단자는 도킹에 편하겠더군요.
  • profile
    판사      BLACK COW IN YOUR AREA 2016.10.31 20:14
    저는 일단 통합에 무조건 찬성합니다. 내구성의 문제도 있겠고, 성능 한계 문제로 지금 규격이 2030년까지 갈 지는 의심스럽긴 합니다만.
    2020년에는 메인보드 백패널에 타입 C만 10개 도배! 같은 걸 보고 싶습니다.
  • profile
    title: 용사님쿨피스엔조이      그아아아아앗!! 2016.10.31 21:44
    근데 좀 징그러울지도요..
  • profile
    노비스      the last resort 2016.10.31 20:27
    저렇게 통합하는 것이 나쁘지 않습니다. 애플의 경우 넣는 개수가 개떡이고 컨버터의 가격이 우주로 날아가니 문제이지만요.

    뭐 산업용이야 여긴 컨슈머 시장이랑 아예 따로 돌아가는 동네니까요.
  • profile
    Induky      자타공인 암드사랑 정회원입니다 (_ _) 2016.10.31 20:34
    저도 USB-C 대동단결의 물결에 찬성하는 입장입니다.
    지금 쓰는 태블릿도 USB C 두개인데, 허브가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충전기의 제약이 사라졌다는게 제일 크게 다가옵니다.
    이전에 저도 적은 적이 있지만 USB PD도입으로 인해 굳이 정품충전기가 아니라도 호환 충전기를 쓸 수가 있어서 비싼 정품충전기를 추가 구매 할 필요가 없어졌거든요.
    게다가 USB 허브를 달더라도 USB 3.1 Gen2의 대역폭이 넉넉해서 여러개 주렁주렁 달아도 문제가 없더군요.
    게다가 모니터 역시 Type C 하나만 꽂으면 출력과 충전이 동시에 되니 정말 편리하더군요.
  • ?
    포인트 팡팡! 2016.10.31 20:34
    Induky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10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title: 명사수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16.10.31 21:36
    잠결에 대충 휘갈겨썼더니 후반부에 뭐리고 쓴건지 종잡을 수 없는 부분이 있네요. 이래서 글을 졸면서 쓰면 안 됩니다…

    퇴고 없이 글 쓰는건 힘드네요. 후반부 수정합니다.
  • profile
    Touchless 2016.10.31 22:33
    Type-C가 보급되면, USB 케이블 하나로 여러 기기에 사용할 수 있으니
    여러보로 편리할 듯 합니다.
  • profile
    칼토로스 2016.10.31 23:02
    c to c 하나 들고 다니면 만능인 세상이 오겠군요
    규격통일을 살아 생전 볼 줄이야
  • ?
    analogic 2016.11.01 08:22
    애플이야 마우스도 그렇고 무선으로 쓰니 커넥터 숫자 줄어드는 것에 덜 민감한지도 모르겠군요.
    사용자 입장에서야 포트수가 많은게 좋지만 보드 공간 제약상 마구 늘릴 수도 없으니.....
  • ?
    RuBisCO 2016.11.01 08:48
    사실 포트가 몇개 없는건 레인 숫자 문제도 있습니다. 코어계열의 모바일 라인업은 PCI-E 레인 수가 적어서 포트를 몇개 못답니다.
  • profile
    title: 명사수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16.11.01 09:56
    물론 모바일 프로레서라는 한계점도 고려해야 하겠지만, 맥북 프로같은 경우 3.1 Gen2를 탑재했다고 명시한 바로 미루어 Asmedia제 서드파티 칩셋을 달았다고 추정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최대 4개라는 갯수는 조금 납득하기가 힘들 정도로 적은 개수라고 생각하거든요.
  • profile
    씨퓨 2016.11.01 10:01
    썬더볼트 3를 공용한다는걸 감안하면 4개가 한계가 맞는 것 같습니다.
  • profile
    title: 명사수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16.11.01 10:09
    4개 모두 썬더볼트 겸용 포트라는 걸 고려한다면 PCIe 레인이 부족한 것은 당연한데… 그냥 USB 포트만 달아줄 수는 없었을까요? 모바일 워크스테이션이라는 포지션에 맞지 않는 좁은 확장성이라고 생각합니다. 도킹 시스템이 존재하는 것도 아니고요.
  • profile
    씨퓨 2016.11.01 11:46
    애초에 포트에 아무런 표시도 없고 애플(아이브)의 미니멀리즘에 대한 집착을 생각하면 그냥 네개로 타협했겠죠.
    그리고 맥북 프로는 '모바일 워크스테이션'은...아니죠
  • profile
    청염 2016.11.01 15:35
    음.... 저는 아이폰에서는 헤드폰 잭을 제거해놓고, 맥북에서는 왜 안 제거했는지 좀 의문이에요. 헤드폰 잭의 필요성은 아이폰이 훨씬 높다고 보거든요. 방수 문제랑 공간 확보 문제가 더 민감한곳도 거기지만....

    맥북 안써봤지만 아이패드 스피커만 봐도 스피커가 상당히 괜찮을거 같은데 굳이 헤드폰의 필요성이 적은쪽은 맥북이라고 보는데 다른건 충전포트까지 전부 USB-C/썬더볼트로 통합하면서 헤드폰 포트는 그대로 냅두는게 좀 의외였습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MSI] 장패드 이벤트 선정 결과 2 update 낄낄 2022.05.17 81
6793 잡담 나도 램램 15 title: 가난한AKG-3 2017.03.20 416
6792 잡담 오늘도 아마존은 평화롭습니다. 26 동전삼춘 2017.03.20 582
6791 잡담 자네가 날 속이고 내 구슬 가져간 건 말이 되고? 30 file 낄낄 2017.03.20 849
6790 잡담 혹시 공CD, DVD 나눔하면 필요하신분 계실까요? 6 PLAYER001 2017.03.20 217
6789 퍼온글 PC 사운드의 변천 16 title: 인텔선라이즈 2017.03.20 782
6788 잡담 CDP를 보고 있습니다 11 file title: 가난한Centrair 2017.03.20 323
6787 퍼온글 아이폰7 최저가얼마!??? 12 file title: 인텔선라이즈 2017.03.20 779
6786 잡담 단순한 생각님의 백신 나눔 인증입니다. 1 file 시노부 2017.03.19 176
6785 잡담 노량진 향원중화요리에 가봤습니다 11 file 메케메케 2017.03.19 2570
6784 잡담 컴퓨터가 느려진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8 에스와이에르 2017.03.19 985
6783 잡담 필기구 사는 것도 돈 꽤나 깨지는 일이네요 17 Cluster 2017.03.19 449
6782 잡담 이제 마크서버 운영하시는분 없으신가요 14 Mazenda 2017.03.19 380
6781 퍼온글 ???: 저기요 머플러 두고 가셨어요 15 file 숲속라키 2017.03.19 503
6780 잡담 나눔 선정 발표 12 단순한생각 2017.03.19 137
6779 잡담 라이젠 보드 구경중 놀랐습니다 25 file 알파 2017.03.19 675
6778 장터 (등산로)덱링크 쿼드 1 팝니다. 10 file qua1121 2017.03.19 361
6777 잡담 이때까지 겪은 Windows 10 버그, 사고 싶은것 11 Minny 2017.03.19 602
6776 장터 (완료) 사용하지 않는 물건 정리. 5 file title: 인텔선라이즈 2017.03.19 502
6775 잡담 다들 감기 조심하세요 3 파우린 2017.03.19 161
6774 퍼온글 냥냥댄스(?) 입니다. 7 화성 2017.03.19 409
6773 잡담 ...? 택배 당첨? 6 file AVG 2017.03.19 271
6772 잡담 어쩌다보니 9800gt 1개가 덩그러니 남있는데 4 title: 민트초코애플마티니 2017.03.19 354
6771 방구차 가본 돈까스집... 3 file あさりななみ 2017.03.19 328
6770 잡담 보드에 마가 끼었나봅니다 3 file 가다랑어 2017.03.19 257
6769 잡담 제가 가본 돈까스집 2 file 여량 2017.03.19 324
6768 잡담 인터넷 거래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판매자 4 타미타키 2017.03.19 366
6767 잡담 전에 가 본 돈가스집 8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17.03.19 354
6766 잡담 A10-7850K 를 가지고 놀고 있어요 5 도개주 2017.03.19 445
6765 잡담 코오롱몰에서 포인트 지급 이벤트 하네요. 6 file 청솔향 2017.03.19 457
6764 퍼온글 배틀필드로 참호전 간접체험하기 2 Cluster 2017.03.19 4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65 1966 1967 1968 1969 1970 1971 1972 1973 1974 ... 2196 Next
/ 2196

최근 코멘트 30개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MSI 코리아
AMD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