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profile
title: 폭8뚜까뚜까 https://gigglehd.com/gg/7716328
마이너스의 손입니다.
조회 수 619 댓글 24

현제로썬 집에서 가장 고화질의 영화를 즐기는 법이 4K 블루레이 뿐인데 이마저도 결국 YUV 4:2:0을 사용하죠

아마도 용량문제가 가장 클꺼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말인데 현제 LTO5 공테이프의 경우는 단품 가격이 3만원정도로 상당히 저렴한데도 압축시 3TB라는 용량을 자랑합니다.

 

다만 이게 널리 못쓰이는 이유는 100만원을 호가하는 드라이브와 테이프라는 특성상 시퀀설 속도는 잘나오지만 랜덤 속도가 극악인것과 계속 돌리면 늘어난다는 문제도 있죠

 

그래서 생각한게 테이프는 저렴하게 만들수 있으니까 테이프를 여러번 돌려도 잘안늘어지게 좀 두껍게 만들고 드라이브를 저렴하게 만들수만 있다면 큰 용량을 활용한 깡화질로 블루레이를 밀어내 버릴수도 있을거 같다는 생각이죠

 

42년째 돌아가는 보이저 호의 8트랙 테이프가 살아있는걸 봐선 튼튼하게 만드는거야 충분히 가능할듯 하고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스트리밍을 이용하지만 스트리밍에는 음질과 화질이라는 문제와 내가 그것을 물리적인 매체로 소장할수 없다는 문제가 있기에 아직도 블루레이 시장이 유지되고 있죠

 

부피야 매체만 놓고보면 좀 크겠지만 쌩으로 보관할 수 있는 테이프 카트리지와 달리 디스크는 케이스에 넣어야 하니 비슷할것이고

 

탐색속도가 극악인것도 어차피 대부분의 블루레이같은걸 사는 사람들은 사람들은 대부분 영화를 처음부터 끝까지 보는 사람들이니 크게 문제가 안될거 같습니다.

 

무엇보다 TB단위의 용량이라면 YUV 4:4:4같은것도 문제없이 들어가지 싶습니다.


만약 실제로 테이프 매체가 보급된다면 영화관 수준의 화질을 집에 가져오는것도 문제가 안될듯 하고 무엇보다 현제 8K디스플레이가 나오고 있는데 이에 대응하는 매체가 나오기에는 광매체는 슬슬 한계에 다다랐다는것이죠 끽해야 500GB의 아카이벌 디스크정도 뿐...



  • ?
    쿠쿠리123 2020.07.06 15:21
    탐색시간이 좀 문제일 수는 있지만 화질을 생각한다면 말씀하신대로 가격과 내구성만 해결되면 자기 테이프가 좋은 대안이 될 수도 있겠네요.
  • profile
    20대미소년 2020.07.06 15:24
    소장하려는 사람쯤 되면 테이프도 테이프 그상태로 보관하는게 아니라 케이스에 넣지 않을까요? ^^;;;;
    영화를 한번 보면 끝까지 본다던가 하는것도 그렇고..
    그냥 테이프라는 제품 특성에 억지로 끼워 맞추시는것 같습니다 ㅎㅎ..

    일단 테이프는 보고나서 다시 감아야하는점에서 요즘시대에는 안맞을것 같습니다.
  • profile
    title: 폭8뚜까뚜까      마이너스의 손입니다. 2020.07.06 15:30
    되감는데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생각 못했네요.
    천천히 감으면 느린게 문제고
    빨리 감으면 시끄러운게 문제고...

    테이프가 재기록 가능한 점을 이용해서 테이프 맨앞부분에 따로 공간을 두고 그곳에 북마크를 저장하도록 해서
    영화를 보다가 끄면 빠르게 처음으로 되감은 후 어디까지 봤는지 기록하고 다음에 다시 재생하면 이어서 보겠냐 물어본후 그 위치로 자동으로 테이프를 감아서 재생해줘도 좋을듯 하네요.
  • profile
    좌우지장지지지 2020.07.06 15:26
    음... 자기 테이프라...
    매체는 점점 얇고 가벼워 지는데 용량하나보고 lto형태의 자기테이프는 시대의 역행이 아닐까 생각해요.
    영상 데이터는 데이터 압축률을 바라기도 쉽지않고 보통 백업데이터 압축율도 잘나와야 1.3x 정도...
    그리고 보관 온습도도 중요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개인이 장기보관하기에는 까다롭지 않을까 싶어요
  • profile
    title: 폭8뚜까뚜까      마이너스의 손입니다. 2020.07.06 15:32
    가장 좋은건 플래시 카트리지같은걸 쓰는거지만 TB단위로 가면 가격이...
    아니면 2.5HDD규격을 응용해도 될듯 하겠네요.
  • profile
    픔스      2018년도 비봉클럽의 해 2020.07.06 15:31
    물리적 매체는 복제에도 취약하고 여러 기관의 인증을 받아야 하므로 비용도 많이 들어가는데 스트리밍을 이용하면 강력한 DRM이 적용되고 언제 어디서나 다운로드가 가능하니 판매량도 물리적 매체에 비해 더 나을테구요. 8K가 널리 보급되는 시점에서는 스트리밍이나 다운로드 시장으로 완전히 넘어갈 것 같습니다.
  • profile
    title: 헤으응0.1      글 못쓰는 문과 / 딜을 넣읍시다 딜 / 2020 Summer&Winter학기 교환학생 2020.07.06 15:31
    스트리밍이 메인으로 잡힌 시점에서 테이프는 좀..
    사람들은 영화 디스크같은걸 살때 속도나 용량을 보겠나요. 보관성하고 부피를 보지.
  • profile
    title: 이과무명인사 2020.07.06 15:33
    이미 Blue ray 협회측에서는 2017년 말에 8k 방송 녹화용 표준을 만들어 놨습니다.
    8k 블루레이가 시장을 선도할지, 아니면 차세대 저장매체가 나올지 궁금하네요.
    저는 용량만 보고 테이프로 갈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다르긴 합니다만 소비자가 느끼기엔 테이프로의 역행이
    그냥 hdd 쓰면되지 굳이 빠르기만 보고 ssd 쓰냐는것과 같은 이치라고 생각되네요....
    압축기술의 발전이 관건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차피 4k도 영화 원본은 6TB쯤 되고, 8k는 18TB 정도 되니까요.

    저는 블루레이도 물론 좋지만 과도기적 기술이고 ,
    언젠가는 네트워크 중심의 스트리밍과, 소장은 다운로드로 완전히 넘어갈듯 싶네요.
    4K BD 자체가 우리나라는 거의 사장되기도 했구요
  • profile
    title: 야행성가네샤      https://924717.tistory.com/ 2020.07.06 15:33
    슈퍼맨에 나오는거같은 석영 디스크나 상용화되면 좋겠어요.
    실험실에서 성공했다는 이야기는 간간히 나오는데 아직 불완전한건지 상용화 이야기가 없네요.
  • profile
    title: 이과무명인사 2020.07.06 15:38
    MS가 프로젝트 실리카로 개발중에 있어요:)
    https://m.biz.chosun.com/svc/article.html?contid=2019110602855&Dep0=www.google.com&utm_source=www.google.com&utm_medium=unknown&utm_campaign=biz&docRefURL=https%3A%2F%2Fwww.google.com%2F
  • profile
    레인보우슬라임      $ dd if=/dev/zero of=/dev/null bb=500M count=1024 2020.07.07 11:12
    용량이나 속도보다는 보관성에 치우친 물건이라 대중적으로 보긴 힘들 것 같네요
  • ?
    루나프레야 2020.07.06 15:41
    물리적인 저장매체는 슬슬 종말이죠. 영상시장은 스트리밍으로 다 넘어갔습니다. 게임도 과도기라 블루레이 디스크 등을 이용하는 것이고, 언젠간 스트리밍으로 넘어갈겁니다. 그게 서버단에서 구동되는지, 클라이언트단에 다운로드 되어 구동되는지는 모르겠지만요. 지금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무런 문제없이 쓰고있고, 고화질 영상의 경우 10기가랜이 보급되면 해결 될 문제입니다. 10기가랜이면 이론상으로 초당 약 1기가바이트.. 단순히 생각해도 블루레이 디스크의 용량을 아득히, 그리고 말씀하신 테이프의 용량도 넘어갑니다. 테이프는 고용량의 데이터를, 장기간 보관하기 위한 용도로 활용될것같아요.
  • profile
    1N9 2020.07.06 16:34
    저는 극소수 음향/영상 매니아층 빼면 결국 스트리밍으로 통합될거 같아요
  • profile
    title: 마스크쓴급식단 2020.07.06 16:35
    저도 이쪽에 한표입니다.
    소장하는것 보다는 이제는 접근성이 더 중요한 시대인듯합니다
  • profile
    기온      세상, 그 유쾌한 전장 2020.07.06 17:13
    맞습니다. 무선이어폰과 하이파이의 관계와 비슷합니다.
  • profile
    title: 귀요미우즈      STAY DOCKED ლ(╹◡╹ლ) 2020.07.06 16:35
    아뇨. 그때되면 아무도 광매체를 쓰지않습니다. 차라리 걍 쓰기방지된 usb에 데이터를 담아서 박스 화려하게해서 팔지도??
  • ?
    포인트 팡팡! 2020.07.06 16:35
    우즈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title: 귀요미우즈      STAY DOCKED ლ(╹◡╹ლ) 2020.07.06 16:36
    포팡님 사랑하고요, 뭐 90년대에 dvhs로 1080p 25mbps 구현한거보면 지금 테이프 계열 매체로 충분히 구현은 가능합니다.
  • profile
    유카 2020.07.06 16:52
    어차피 대부분의 블루레이같은걸 사는 사람들은 사람들은 대부분 영화를 처음부터 끝까지 보는 사람들

    전혀 공감이 안됩니다 오히려 특정부분만 집중적으로 보기위해 사는 사람들이 더 많을텐데영.
  • ?
    Minny      Main System : Microsoft Surface Go (Model 1824) Intel® Pentium® Proces... 2020.07.06 17:34
    뭐 접근성이니 뭐니 이런걸 떠나서,,,

    영상 매체 자체는 테이프 보관이 나쁘지 않습니다. LTO 압축 기능이 영상물에서는 크게 의미 없긴 하지만, 리니어해서 영상매체 읽기 속도도 좋고, 그리고 요즘 LTO는 잘 안늘어져요(회사에서 10년째 백업용으로 돌아가는 LTO4 미디어가 아직도 백업 열심히 합니다. 장비가 중간에 뻗어서 교채했긴 했지만...)
  • profile
    title: AMDdmsdudwjs4      Into the Unknown, Show Yourself !! 2020.07.06 17:34
    8K 시대가 오면 물리 매체 자체가 멸망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스트리밍이 화질과 음질이 다소 아쉽긴 하지만 필요한 만큼의 품질은 나와주는데다 무엇보다 판매자(스트리밍 플랫폼이 제공하는 강력한 DRM)와 소비자가(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언제 어디서나 영상을 볼 수 있음) 둘 다 만족스럽다는 압도적인 장점이 있어서 극 소수 매니아 층 빼고는 물리 매체가 비빌 곳이 없습니다...
  • profile
    영원의여행자 2020.07.06 17:51
    아카이빙 디스크 같은걸 보면 기술 자체는 있는데 스트리밍의 접근성에 밀리는 상황에서 기계값도 비싸고 매체 하나하나도 가격이 부담이 되는 블루레이를 보면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까 걱정입니다. 품질은 좋지만 안타깝게도 LP 비슷하게 수집가들을 위한 무언가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아니면 SSD와 HDD를 모두 뛰어넘는 용량에 가격도 싸다면 다른 것에 더해서 역전의 기회가 올지도 모르겠네요. 그리고 눈과 귀를 스트리밍으로는 절대 따라잡을 수 없는 임팩트를 줘야겠죠.
  • ?
    동동촉촉 2020.07.06 18:35
    8K로는 광매체가 안 나올 거란 기사를 봤어요. 외국에선 Tidal처럼 고화질 코덱에 비트레이트 높인 스트리밍 서비스가 나올 지도 모르겠네요.
  • ?
    analogic 2020.07.06 23:05
    테이프 두께 늘리면 강점인 그 용량이 바로 줄어버립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20일] MSI 라데온 RX 6800 XT 게이밍에서 장패드... 1 낄낄 2021.01.14 372
44201 잡담 100으로 견적맞추기 17 title: 마스크쓴Semantics 2020.09.20 434
44200 방구차 집에서 쓰는 ssd 준 새뺑이 - 3 file 하아암 2020.09.20 149
44199 잡담 현재 노트북갤러리에서 난리난 노트북 14 file 나이저 2020.09.20 1842
44198 등산로(장터) 아이패드 프로 10.5 64GB 로즈골드 셀룰러 등산로... 5 file title: 헤으응오늘도안녕히 2020.09.20 857
44197 잡담 its님 나눔 인증 4 file 레인보우슬라임 2020.09.20 138
44196 가격 정보 (오늘의집 첫구매) 버즈 라이브 레드 15.9만원 title: 헤으응성배안가는서폿 2020.09.20 364
44195 볼거리 공포의 그래픽카드 시장.jpg 13 file BlackBird 2020.09.20 1869
44194 잡담 케이스팬 무안단물 이야기 7 click 2020.09.20 474
44193 잡담 2020 K리그1 정규 시즌 종료 2 file 반다크홈 2020.09.20 183
44192 방구차 8K 60FPS 다음팟 / 크로미움 엣지 / 파이어 폭스 ... 1 file 그저웃지요 2020.09.20 416
44191 방구차 아래 10700K때문에 노트북으로 올려봅니다 file title: 문과240Hz 2020.09.20 234
44190 방구차 10700K 니 뭐하니? (해결) 4 file title: 문과240Hz 2020.09.20 327
44189 가격 정보 [컴퓨존] HP EX950 NVME M.2 1TB 2280 [종료] 8 file Alter 2020.09.20 723
44188 방구차 핫하 가속먹어라! 11 file TundraMC 2020.09.20 414
44187 잡담 2009년식 콤퓨타는 이런것도있다! 22 file DONST 2020.09.20 682
44186 방구차 집에서 쓰는 ssd 준 새뺑이 - 2 file 하아암 2020.09.20 182
44185 방구차 VP9는 잘돌아가는데.... 2 file Yukirena 2020.09.20 257
44184 방구차 맥 이녀석 부들부들... 3 file title: 고양이애옹 2020.09.20 648
44183 방구차 저도 8k 60fps 해봤어요 4 file 초코스콘 2020.09.20 267
44182 잡담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희한하네요 file NPU 2020.09.20 275
44181 방구차 8K 60P AV1 도 가뿐하군요 3 file title: 월급루팡poin_:D 2020.09.20 350
44180 볼거리 1973년의 28살 9 file 낄낄 2020.09.20 800
44179 잡담 지포스-라데온-인텔 VGA 지원.. 24 file 데브케이 2020.09.20 716
44178 방구차 8K 영상 방구차 1 file 유키나 2020.09.20 178
44177 잡담 하다보니 VP9 8K 가속도 잘되네요. 3 file conix 2020.09.20 277
44176 잡담 모니터를 새로 샀는데 광점이긴 한 것 같은데... 2 file 도개주 2020.09.20 212
44175 잡담 CBT로 바뀐 산업기사 필기 방식 좋네요 3 유에 2020.09.20 360
44174 잡담 다음 팟플레이어로는 VP9 가속이 되네요. 3 file conix 2020.09.20 467
44173 잡담 日 스가 총리와 '주먹인사' 국회의원, 코로나19 ... 7 타미타키 2020.09.20 782
44172 잡담 컴터 성능 만족도가 급감했네요 5 title: 고양이냐아 2020.09.20 5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87 188 189 190 191 192 193 194 195 196 ... 1665 Next
/ 1665

최근 코멘트 30개
솜라리
04:08
솜라리
04:08
유우나
04:02
DSB
03:47
PHYloteer
03:17
조집사
03:13
Koasing
03:12
Loliconite
03:08
이유제
03:05
염발
03:05
kh179
03:02
갑충
02:58
PHYloteer
02:56
포인트 팡팡!
02:56
PHYloteer
02:56
리키메
02:53
낄낄
02:52
Koasing
02:48
멘탈적분
02:47
슬렌네터
02:47
포인트 팡팡!
02:42
슬렌네터
02:42
라데온HD6950
02:41
FactCore
02:30
Loliconite
02:30
라데온HD6950
02:28
라데온HD6950
02:24
veritas
02:23
조집사
02:22
Koasing
02:22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