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수상한 게시판, 개인적인 내용은 비공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슬슬 보신 분들이 늘어나서...썰풀기

 

링크의 글과 이 글은 영화 '너의 이름은.'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아직 작품을 시청하지 않으신 분들은 주의하세요.

 

 

링크 : [리뷰][너의 이름은.] 사랑의 단상의 조각들

http://bbs.ruliweb.com/hobby/board/300075/read/30578431

 

 

글이 좋아서 한번 읽어보시라고 가져왔습니다만 저는 이 글에 100% 동의는 하지는 않습니다.

개요는 맞다고 생각합니다.


 - 타키와 미츠하의 사랑의 과정이 보이지 않는다. -
 - 타키와 미츠하가 서로 좋아하게 되는 계기에 대한 설명이 적다. -
 - 둘이 사랑하게 되는 개기의 개연성 부족 -

 

라는 감상은 개인적으로는 일본과 한국의 문화차이라고 생각합니다.
혹은 가족과 같이 살고 친구들과 항상 학교에서 즐거운 고등학생과 혼자 떨어져 사는 직장인의 감상 차이일 수도 있겠지요.

 

타키는 형제 없이 편부가정에서 자랐습니다.


미즈하는 편부가정에 더불어 정치를 한다고 집에서 쫓겨나가듯이 한 아버지를 만나지 못하며 할머니 밑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애니메이션 상에서는 아무렇지도 않게 그려지고 있습니다만 과연 이게 모든 면에서 행복한 가정일까요?

둘다 절친이 2명씩 있지만 타키는 도시 특유의 고독감, 미즈하는 시골마을 특유의 시기, 질투를 공기처럼 느끼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특히나 미즈하의 경우는 심해서 뒤에서 욕하는 친구들은 극초반에 나오며
타키는 미즈하의 몸에 들어갔을때 미즈하의 교우 관계를 경험해보고 [친구가 적다, 가슴은 있다]라는 매모를 남김니다.

 

혼네(진심), 타테마에(겉모습)을 문화적인 습성으로 가지고 있는 일본인들은 누구나
'외로움'이라는 감정을 안고 살아갑니다.
친한 친구들이라도 타테마에(겉모습)로만 상대하며 진심을 보일 수 없는 일본인들은 작디 작은 커뮤니케이션에 매우 많은 감정과 의미와 숨겨진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외로움을 채우고자 갈망하고 있습니다.
그 '외로움' 속에서 서로 나누는 스마트폰 속의 매모는 [초속 5cm]의 중학생의 감정이 적나라하게 담긴 편지처럼 서로 잊어버리지만 잊을 수 없는 감정의 교환을 담고 있습니다.

 

바꿔서 생각을 해봅시다.

 

평범한 연애 만화에서
미술수업을 같이 하는데 여자주인공(미즈하)을 험담하는 녀석들이 있자 남자주인공(타기)이 책상을 뻥! 걷어차며 찍소리 못하게 한다면?

 

이거 평범한 연애 만화에서 여주인공이 남주인공에게 사랑에 빠지는 씬이 아닌가요?


더군다나 타키는 (미즈하의 몸으로)농구도 잘하는 훈남입니다.
적어도 고급 레스토랑에서 웨이터 알바를 하고 있으니 비호감 외모는 아니겠지요.

 

그래서 미즈하 쪽이 먼저 타키를 좋아하게 됩니다.
그리고 타키의 사랑을 응원하며 자신도 눈치채지 못한 사랑을 깨닫고
거울을 보다가 눈물을 흘립니다.

 

그리고 타키 또한 자신의 사랑을 눈치채지 못하다가
위 링크의 글처럼 그녀의 부재에 사랑을 깨닫게 됩니다.

 

* 같은 마을에서 생활을 함(몸은 뒤바겼지만) > 남자가 미술시간에 자기 괴롭히는 애들 혼내줌(같은 장소에 있는 건 아니지만) > 같은 아르바이트를 함(번갈아 가며지만) > 매번 메일로 커뮤니케이션을 함(각자의 휴대폰 메모장이지만) > 여자애가 감정을 숨기고 남자애의 짝사랑을 도와줌 > 여자애와 하던 연락이 갑자기 끊김(시간축이 다르지만) > 남자애가 여자애를 진짜로 좋아하게 됐다는 걸 깨달음

 

이게 대체 어디에 [사랑의 과정이 보이지 않는다]는 건가요?! 해성씬 들어가기 전에 뽀뽀라도 해야 사랑인 겁니까?

 


PS. 그 외에 영화에 지나치게 우연성이 많다는 사실은 인정합니다.
특히 미즈하가 타키를 만나러 갔는데 미친 듯이 복잡한 도쿄의 만원전철에서 타키를 우연히(!)마주친다는 건 정말 말도 안 되는 거죠. 도쿄가 어딘줄 알고...
하지만 뭐 이건 신카이 감독 스토리 특유의 스토리 전개이니 어쩔 수가 없네요.
원래 [초속 5cm]엔딩도 정말 말도 안 되는 장면이라;;



  • profile
    title: 문과0.1      글 못쓰는 문과 / 딜을 넣읍시다 딜 2017.01.06 23:11
    저의 경우에는 스토리가 밍밍하더군요
  • profile
    여량      외노자에요. 2017.01.06 23:30
    우연을 극도로 경계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인터뷰 들어보면 그런 게 없고 믿지 않으니까 감독으로서 작품 안에서나마 그런 운명(!)을 그리고 싶었다고 하더군요.

    본문도 공감합니다.
    그래서 스킵된 다양한 부분에서 몰입도의 차이가 발생했겠죠. 난 아직 이해가 안 간다 뭐 이런 경우겠죠.
    전 볼수록 치밀하다 더 느끼는데 말이죠.

    드라마보다 허들이 높은 것 같기도...
  • profile
    미야™      ガルル〜っぽい 2017.01.06 23:39
    루리웹 글은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어요.
    대타자, 소타자, 세카이계 용어들도 그렇고 부재, 취소의 뭔가 다른 쓰임새도 그렇고...
  • ?
    あさりななみ      귀국함 2017.01.07 10:18
    개인적으로 중요한 전개에 초자연적인 현상이 잇으면 몰입감이 떨어지고 전개성도 해친다고 생각해서
    스토리가 별로라는 생각은 들더군요

    물론 빛의 사용과 작화는 최상급입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52 방구차 보는 사람의 눈이 썩는 손글씨 3 file KSP공돌이 2017.03.22 195
6851 이벤트 MSI X370 XPOWER GAMING TITANIUM 선물 이벤트 당... 9 file 낄낄 2017.03.22 258
6850 잡담 냉수샤워... 건강에 좋을까요? 17 타미타키 2017.03.22 1701
6849 잡담 스타벅스 자주가는데 요즘엔 생각보다 싸게 느껴... 13 노노봉 2017.03.21 348
6848 잡담 자투리SSD Hack님 축하드려요. 10 file PLAYER001 2017.03.21 182
6847 잡담 음향 세팅을 좀 해봤습니다. 34 title: 흑우ExyKnox 2017.03.21 1715
6846 잡담 리뉴얼된 아이패드 스펙보구 든 생각 9 gri. 2017.03.21 540
6845 방구차 흘러흘러 가는 글씨 12 file 슈크림 2017.03.21 437
6844 잡담 후후후... 9 file Induky 2017.03.21 171
6843 잡담 친구 컴퓨터 조립하다 다망한 이야기+캡쳐보드 수... 6 Yukirena 2017.03.21 549
6842 잡담 만년필은 불편해요. 8 file title: 흑우마아유 2017.03.21 497
6841 잡담 니어 오토마타 생각보다 엄청 취향이네요 26 file あさりななみ 2017.03.21 693
6840 잡담 현재 애플스토어 8 file 람지썬더 2017.03.21 479
6839 등산로(장터) (판매완료)수-우냉 쿨러 등산로 열어봅니다. 4 file Olorin 2017.03.21 306
6838 잡담 [만년필] 영웅 329, 영웅 338 간단 리뷰 7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7.03.21 2126
6837 잡담 종이인형을 만들어봤습니다 3 file Mazenda 2017.03.21 185
6836 잡담 드 디 어 ! 7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17.03.21 203
6835 이벤트 ID-COOLING DK-03 HALO PWM WHITE 쿨러를 드립니... 낄낄 2017.03.21 325
6834 등산로(장터) 노트북 / SSD 등산로 재조정. file title: 저사양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7.03.21 564
6833 방구차 만년필로 그려봤습니다(졸필, 노어주의) 3 file 네모난지구 2017.03.21 264
6832 잡담 오늘 온 만년필로 손글씨 적어봤습니다. 3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17.03.21 186
6831 방구차 손글씨 썼어요 (만년필) 8 file 수리 2017.03.21 236
6830 방구차 손글씨 잘 쓰고 싶어요(한국어 업데이트) 26 file 냐아 2017.03.21 376
6829 볼거리(퍼온거) 오카리나를 이용한 홈 오토메이션 8 아즈텍 2017.03.21 357
6828 가격 정보 오늘의 아마존 모니터링은 쓷입니다. 6 동전삼춘 2017.03.21 451
6827 공지사항 안녕하세요. 새로운 졸개 인사드립니다. 70 file Farmhand 2017.03.21 1039
6826 볼거리(퍼온거) 호랑이 그거 솔직히 개X밥 아니냐? 3 Vanfanel 2017.03.21 520
6825 잡담 세계 2위 서울 10 file 낄낄 2017.03.21 555
6824 잡담 브라질산 닭고기 그후의 이야기 5 네모난지구 2017.03.21 503
6823 잡담 이제는 치킨도 잘보고 먹어야겟습니다 17 네모난지구 2017.03.21 49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817 1818 1819 1820 1821 1822 1823 1824 1825 1826 ... 2050 Next
/ 2050

최근 코멘트 30개
폴짝쥐
20:31
kh179
20:24
0.1
20:20
까마귀
20:15
까마귀
20:14
야메떼
20:08
Lynen
20:05
kh179
19:51
포인트 팡팡!
19:42
탐린
19:42
임시닉네임
19:41
조그만나무
19:40
화수분
19:29
임시닉네임
19:29
화수분
19:26
포인트 팡팡!
19:22
화수분
19:22
Precompile
19:19
포인트 팡팡!
19:13
1N9
19:13
슬렌네터
18:54
오꾸리
18:52
건틀렛
18:44
부천맨
18:44
푸른바람
18:42
까르르
18:42
오꾸리
18:37
아라
18:36
배신앙앙
18:32
까르르
18:31

현아이디어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