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잡담
2017.10.17 01:30

오늘의 일기. 10/17

pro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https://gigglehd.com/gg/1875094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조회 수 291 댓글 16

블로그가 글 없는 청정지역이라 기글에 일기를 쓰는 이 잉여함! 녀러분은 본받으면 안됩니다.

 

1. 아침에 아버지께서 학교에 차 태워다 주셨습니다 @_@

차 기다리느라 지각한 건 슬프지만 태워다 주신건 기뻐요

 

2. 그렇게 도착한 학교, 달력을 보고 든 생각.

'16일... 10월 16일... 11월 16일..  한달...?'

 

3. 한약 무쟈게 씁니다.

친구와의 대화.

 

"뭐임 이 지옥에서 기어올라온 향긋한 냄새는."

"감초 0% 겁나 쓴 한방약. 왜. 먹어보게?"

"줘도 안먹음."

"얘가 비싼 걸 몰..."

(꼴깍)

'그래 나도 돈 들인 거 아니면 안먹어 제길..'

 

"어우 잠 확 깬다. 커피 괜히 가져옴."

"아 좀 자라고."

"왜."

"네가 자야 내가 공부할 거 아냐."

"아니 네가 자야 내가 공부를 하는데?

...우리 왜 짝이냐."

"나한테 왜물."

 

잠시 후...

 

까마귀는 잘 잤습니다. 히히.

 

4. 약속 브레이커 까마귀.

원래 토요일까지 한의원에 가서 침을 맞아야 했으나 푹 자고 일어나니 약속 시간을 넘겨서 대신 오늘 갔습니다.

한 달여 남았겠다, 야자를 빼먹는 대신 보충을 빼먹자는 생각이 들어 5시에 전화로 예약을 잡았지요.

...점심시간에요.

일과시간 핸드폰 반납도 안하는 나쁜 까마귀.

 

5. 자고 일어나니 청소시간.

하지만 쨉니다.

 

왜냐뇨, 제게 비록 티끌만한 양심이 살아 숨쉬고 있다 해도 한명만 청소해선 의미가 없거든요. 시류 편승. 인간은 사회적 동물입니다!(변명) 

 

그래서 야자실에 가서 감자칩을 와삭와삭 먹으며 폰을 했습니다.

 

6. 4시 10분 종례. 원랜 악마같은 8교시 보충수업을 받아야 할시간이지만 허락도 구했겠다, 쨉니다.

30분 전에 도착해서 노래들으며 기다렸어요.

영단어? ????  아 외어야 하는데..(긁적)

 

오늘은 배침을 맞기로 한 날이었습니다.

배침이라길래 등 배자를 쓴 줄 알았는데 네이버씨가 배수할 때 배래요. 빼는 침...? 

 

그리고 실상은 정말 배에 놓는 침이었습니다.

한글패치가 너무 잘되어 있다..

 

침 맞고나서 기다리는데, 옆에 계신 아저씨가 넘나 잘생긴 겁니다. 50~60세 쯤 되지 않았나 싶은데 그냥 잘생기셨어요. 이목구비 넘나 뚜렷... 

누구 닮았다고 계속 고민하다가 끝내 생각이 닿았습니다.

 

영화 레 미제라블에 나오는 장발장 아저씨 넘나 닮으신 거.

 

그리고 다른 쪽에 있던 초글링 남자아이는 코난 만화책을 읽고 있더군요. 침맞은 채로도 문제없이! 대단해...존경스러워...

전 아파서 폰도 못하는데. 움직이면 고통이 찾아와요.

 

그 반대편에 보이는 대여섯살 여아는 참 피부가 곱더군요. 부러워라. 요새 제 피부는 썩어가요...반좌한 상태로 어머님이랑 수다를 떨던데, 참 대단해요. 제가 통증에 약한 걸까요.

 

저는 당연히 40분 대기인줄 알고, 끝내고 얼른 가서 저녁 먹으러 가야지 하고 있었는데 선생님 왈, 50분이 레귤러. 제가 원래 하던 시간대는 막타임이라 특별히 40분.

 

일단 오늘만 40분 하고 뛰쳐나왔습니다.

 

바아아아아압!!!!

 

7. 짬바...저녁급식.

 

내리는 빗줄기 속, 사실 위에서 내리는 비보단 옆에서 바람에 의해 들이치는 물덩이가 무섭습니다. 맞으면 아픔.

그래서 필사적으로 우산을 들어야 하는데 어후 손목 인대 나간줄 알았습니다. 역시 신경을 건들이는 건 위험해요... 적어도 30분은안정을 취했어야 하는데.

결국 고통을 감내하며 속으로 끄아아악 거리며 급식실에 당도. 원래 먹던 무리가 아닌 다른 무리에 편승해서 먹었습니다.

맛 없어여...

 

8. 야시...ㄱ..... 야자.

밀가루 대신 쌀과자와 음료수를 사들고 자리에 앉습니다.

귀엔 이어폰을 꽂고, 왼손엔 폰을 오른손엔 펜을.

.

.

.

Done!

야자가 끝났습니다.

뭘 했는진 기억이 나지 않지만 보람찬 하루였으리라 믿어요.

 

9. 기글을 하며 귀가.

집에 와서 야식을 먹습니다.

워메 어묵국이 있어요 뜨뜻하고 달짝지근한 국물 넘나 좋습니다.

 

먹고 한약도 데워다 먹고 자리에 앉으니 과자가 보입니다.

 

이런, 어쩔 수 없이 먹어야...

켁 목도 매이니 음료수도...

 

Real done. D-31 end. Phase D-30 start.

 

 

 

 

 

오늘, 화요일은 모의고사가 있는 날입니다.

후후후...



  • profile
    ヌテラ未来      산정특례코드는 최대 몆개까지 붙을 수 있을까요 피 피카츄! 2017.10.17 01:35
    전 시험기간인데 축제여는 학교가 원망스럽습니다...
    내일도 씨끌벅적할텐데 하하핳 공부가 안되요 창문닫아도 둥둥둥
    ..... 에라이...
    117, 247, 246... 신경건드는덴 이거만한게 없..읍읒..
  • pro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17.10.17 01:39
    축제가 싫으면 학교를 떠나라는 횡포로군요. 그런 불규칙적인 소리는 노이즈 캔슬링도 잘 안먹히고...

    심신안정을 취하셔야 되는데.
  • profile
    ヌテラ未来      산정특례코드는 최대 몆개까지 붙을 수 있을까요 피 피카츄! 2017.10.17 02:14
    아오... 이제는 옆방에서 한시간째 쿵쿵거리네요...
  • profile
    title: 인텔선라이즈 2017.10.17 01:37
    작년 수능 친지 1년이 다 돼가는게 놀랍습니다.ㄷㄷ 그냥 하던대로 해서 별 자각은 없었던 것 같아요. 대신 수능날에 긴장 많이 했습니다.
  • pro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17.10.17 02:04
    저도 작년 광군절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올해의 11월 블랙 프라이데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자축/위로의 의미로 노트북을 지르고 싶어요... 돈이 있으려나.
  • ?
    포인트 팡팡! 2017.10.17 02:04
    까마귀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 profile
    title: 인텔선라이즈 2017.10.17 02:11
    요즘 씽패가 예쁘더군요.(소근)
    저도 씽패 씁니다.
  • profile
    rnlcksk      감사합니다! 2017.10.17 01:49
    침은 몸이 안좋아서 아픈거라고 생각해요.
    학교 급식이 사람먹을 음식이 아닌 수준 아니면 짬밥이랑 비교하기는 급식에 미안해집니다. 정말로.
    맛도 안나는 타이어같은 고기따윈 안나오잖아요?
  • profile
    title: 인텔선라이즈 2017.10.17 01:54
    실내화맛 동그랑땡이 급식에서 나오긴 했습니다. 전교생이 한입먹고 다 버리더군요.ㄷㄷ
  • profile
    rnlcksk      감사합니다! 2017.10.17 02:05
    동그랄땡을 어떻게 해야 그러죠...
    어쩌다 나오는거라면 그러려니 합니다마는
    저 망할 타이어 고기는 한달에 여러번 만나볼 그런 식단이었어서요.
    취사병놈들 바뀌기 전엔 그냥 사료먹듯 먹었습니다.
  • profile
    title: 인텔선라이즈 2017.10.17 02:13
    저희 학교 3대 전설 식단이 있었죠.
    실내화 동그랑땡, 배탈 만두 그리고 달콤한 함박..

    새로 오신 교장 선생님께서 개혁을 명 하실 정도였으니 말 다했죠.

    그 덕에 지금 학식은 정말 맛있게 느껴집니다.
  • profile
    title: 가난한까마귀      잠을 미루는 건 내일이 오지 않길 바래서야. 2017.10.17 01:57
    타이어는 특유의 고무맛이 나요!

    제 학교 급식은 아침 급식이 제일 맛있습니다.
    ...체육과 전용 급식.
    점심 급식은 월초, 월말에 맛있고 중순엔 메뉴 두세가지가 거의 반복됩니다.

    저녁급식은 언제나 돈이 아까워요...흑.
  • profile
    rnlcksk      감사합니다! 2017.10.17 02:06
    돈을 안쓰는 편이군요.
    뭐 제주도다보니 그런것도 있는거 같지만요.
    근데 돈이 아깝다와 이딴게 음식이냐 는 많이 다릅니다(...)
  • profile
    title: 헤으응TundraMC      자타공인 암드사랑 TundraMC/애자락=MSI/난독증/무슨무슨 죄로 AMD 불매합니다 2017.10.17 07:58
    고기에 맛이 안나는게다행 아닐까 싶네요(...)

    여기는 고기가 안익어서 나오고 비린내나서 삼겹살에 데리야끼 소스 푹 담궈서 나오는ㄷ...(아 물론 이러나저러나 비린내는 똑같습니다.)

    레전설은 숯덩이된 짜장소스 쌀밥에 뿌려서 나온거랑 비빔밥에 뭘 엄청 많이넣었는데 아무맛도 안나서 교장쌤이 분노했던거랑...어제나온 미멱된장국을 가장한 소금국...ㅂㄷ
  • profile
    rnlcksk      감사합니다! 2017.10.17 08:30
    비리 그자체의 스멜인데요.
    군대 짬밥은 그냥 재료의 부실함+취사병이 요리를 못함
    일때 문제가 생기는거거든요. 짜장이나 카레같은건 통조림이라 비린내가 난다던가 하는.
  • profile
    title: 저사양아라 2017.10.17 03:48
    4분기가 얼마 안남았네요.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사항 [30일] 새 수식어 신청을 받습니다 22 new 낄낄 2022.06.25 269
12249 잡담 베토벤 교향곡 6번 <전원> "피아노 편... title: 폭8celinger 2017.11.05 227
12248 잡담 아이폰 8을 직접 보러 대구역까지 갔습니다. 11 title: 어른이호무라 2017.11.05 417
12247 잡담 오랜만에(?)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2 title: 가난한까마귀 2017.11.05 290
12246 잡담 맥도날드 함박버거 리뷰 29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17.11.05 1203
12245 퍼온글 (트위터 링크) 얼굴인식 기능의 보안성. 15 PHYloteer 2017.11.05 817
12244 잡담 마치 운전습관을 고치라는 듯 28 ExyKnox 2017.11.05 572
12243 장터 소니 XBA-A1AP 이어폰 등산로 4 file 염발 2017.11.05 729
12242 퍼온글 처음으로 동인지를 파는 만화 8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17.11.05 4025
12241 잡담 죽겠네요 3 픔스 2017.11.05 260
12240 공지사항 핫딜, 구매 정보는 일반회원부터 사용 가능합니다 16 낄낄 2017.11.05 740
12239 잡담 17년 전 PC방 13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17.11.05 710
12238 잡담 코스트코 전자기기 코너에 있던 거 7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17.11.05 797
12237 잡담 감 땄어요 14 file 라팡 2017.11.05 250
12236 잡담 전역 까지 73일 (약 2달) 남았습니다. 14 file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17.11.05 580
12235 잡담 커피값 X 4 file 씨퓨 2017.11.05 483
12234 잡담 저질렀습니다 37 file ExyKnox 2017.11.05 640
12233 퍼온글 창렬하다의 상위 형용사 탄생 13 file title: 몰?루clowl 2017.11.05 1510
12232 잡담 하드 as를 보냈는데 재밌네요 6 케닌 2017.11.04 789
12231 퍼온글 스위치 예약 취소사유.jpg 15 file 숲속라키 2017.11.04 1391
12230 잡담 램이 안오네요..ㅠ file 난젊어요 2017.11.04 251
12229 장터 갤럭시 S6 등산로 6 file 라팡 2017.11.04 866
12228 퍼온글 17년동안 이세계에 있던 삼촌 만화 3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17.11.04 1297
12227 잡담 하드가 죽었습니다... 10 마법소녀 2017.11.04 408
12226 퍼온글 조금 저렴한 에니메이션 콜라보레이션 2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17.11.04 823
12225 잡담 비싼 애니메이션 콜라보레이션 file 순딩sheep 2017.11.04 591
12224 잡담 경X대에서 축제하네요. 4 file title: 어른이호무라 2017.11.04 503
12223 잡담 3년 전에 광주가 경남 잡고 승격하더니 2 반다크홈 2017.11.04 348
12222 잡담 Aㅏ...구글을 너무 믿었습니다. 25 title: 가난한까마귀 2017.11.04 1127
12221 잡담 50년된 책 4 file 프레스핫 2017.11.04 500
12220 잡담 국가기술자격검정 시험 보고 왔습니다. 5 title: 헤으응카토메구미 2017.11.04 2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804 1805 1806 1807 1808 1809 1810 1811 1812 1813 ... 2217 Next
/ 2217

최근 코멘트 30개
시라리오
08:50
시라리오
08:48
씨퓨
08:26
라데온HD6950
08:19
라데온HD6950
08:18
라데온HD6950
08:16
삥뽕
08:15
TundraMC
07:50
lightroo
07:39
실핀
07:38
lightroo
06:55
치달
06:34
씨퓨
06:17
씨퓨
06:15
포인
06:06
Lazinius
04:22
photino65
04:17
공탱이
03:43
veritas
03:36
PARK_SU
03:33
cowper
03:12
라데니안
03:05
낄낄
03:02
레이첼로즌
02:48
흡혈귀왕
02:41
레이첼로즌
02:38
흡혈귀왕
02:36
Marigold
02:27
하뉴
02:08
Yukirena
02:07

신일전자 QLED STV-65MQAEH68 안드로이드
AMD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