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19.06.03 00:22

절 컴맹에서 구해준 책들

profile
title: 문과호무라 https://gigglehd.com/gg/5006394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조회 수 664 댓글 7

초딩 1~2학년때는 컴퓨터는 다룰 줄 알지만 컴퓨터 조금이라도 잘못 건드렸다가 이상해지면 A/S 부르는 등 컴맹이나 다름없었습니다. 

5C5C5F63-BBCC-456D-AA1F-727B80C52EF7.jpeg

그러다가 컴퓨터 강사를 하던 사촌 형에게 추천받은 이 책, 이 책을 산 이후 A/S 부르는 일은 대폭 줄었습니다. 

DCF2F6D6-B450-49D7-BDD8-A5F5922B439E.jpeg

그리고 PC사랑을 통해서 컴덕질 하면서 컴퓨터 조립까지 익혔습니다. 컴퓨터 조립법까지 익힌 후에는 그나마 하드웨어 고장으로 AS 부르는 일도 거의 사라졌습니다. 나중에는 아예 자체 제작까지 했습니다. 첫 작품은 AMD 4200+, 둘째는 샌디브릿지 2500, 그러다가 대학 가서 노트북과 아이맥 쓰다 샛째는 지금 쓰는 라이젠.

 

여기에 만약 혹시라도 컴퓨터 무따기 시리즈 저자 이순원씨와 예전에PC사랑에서 근무한 분이 있으시거나, 지나치다가 보신다면 말씀드라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선생님. 

 



  • profile
    주황버섯 2019.06.03 00:49
    군생활하면서 퇴근후에는 pc사랑 근무중엔 it정보보던시절이 생각나네요.
  • profile
    미쿠미쿠 2019.06.03 00:58
    우리 낄느님께 감사드리면 됩니다!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3 01:19
    크으… 예전 추억이 새록새록 돋는군요.

    제가 직접 서점에서 구입한 첫 컴퓨터 책은 <송세엽의 한글윈도우 98>이라는 책이었어요. 그 전에도 초등학교 방과후교실에서 학교 컴퓨터실의 윈도우 95를 만져보긴 했는데, 그 당시 주력 수업내용은 MDIR을 쓰는 DOS 환경(학년 올라가니까 본격적으로 윈도우 95로 넘어가긴 했습니다)의 작업이 주였고 교재도 방과후교실에서 주던 것이었거든요. 그러다가 부모님이 처음으로 PC를 사주셨고, 그 PC에 깔린 윈도우 98을 배우기 위해서 서점에서 (초등학생에게는 두꺼웠던) 책 한 권을 사서 하나하나 따라하기 시작했지요. 거기 부록으로 나온 레지스트리 편집이라는 흑마술은 진짜 뜻도 모르고 겁도 없이 건드려대었었지만…

    그 당시에 쓰던 첫 PC는 참 블루스크린이 많이 떴었어요. 초등학생이 컴퓨터를 써봤자 얼마나 로우레벨까지 건드리겠습니까. 기껏해야 워드프로세서 쓰고, 게임하고, ADSL 깔고 나서는 인터넷 하고 그 정도였지만, 당시에는 그 정도로도 컴퓨터가 다운되거나 블루스크린이 뜨는 경우가 잦았지요. 그게 답답해서 저런 PC 문제해결 무작정 따라하기류의 책(정확히 위의 저 책이었는지는 지금 잘 기억이 안 나요)을 하나 구입해서 보게 되었는데, 그걸 통해서 컴퓨터의 구조에 대해 참 많이 배우게 되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그건 대부분이 윈도우 9x의 근본적인 구조적 문제 때문이었지 싶지만… 옛날 컴퓨터들은 시기가 오래될수록 진짜 일상적인 사용을 위해서도 사용자가 참 많은 것들을 알고 있어야만 했었지요.

    그리고 첫 PC의 사양이 AMD의 350 MHz짜리 애슬론 프로세서에 64 MB 램, 솔텍 메인보드, 4 GB 퀀텀 하드디스크였었어요. 지금 보면 이런 걸 도대체 어찌 썼나 싶을 정도인데, 사실 당시 기준으로도 꽤나 답답했었죠. 특히 메모리와 하드디스크의 용량 부족이 문제였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송세엽의 한글윈도우 98> 책에 보면 자기는 총 24 GB의 하드디스크를 컴퓨터에 설치해서 쓴다고 자랑하는 대목이 나오던데, 당시 그 정도 용량은 지금으로 치면 한 24 TB 정도로 느껴질 정도의 광활함이었습니다. 근데 제 컴퓨터에는 하드디스크 용량이 4GB밖에 없었고, 그나마도 [하드보안관]이라는 몹쓸 물건(소프트웨어 솔루션이 아니라, 하드웨어에 장착하는 카드 방식이었습니다) 때문에 실제로 쓸 수 있는 용량은 크게 제약되어 있었어요. 그래서 컴퓨터의 용량 업그레이드에 대한 욕구가 컸지만, 정작 어떤 부품이 호환성이 맞고 어떤 것이 가성비가 좋은지는 당시에는 알기가 어려웠지요.

    어느 날 서점에서 김중태라는 사람이 쓴 <신 하드웨어 팔만대장경>이라는 꽤나 두꺼운 책을 봤어요. 이걸 보니까 컴퓨터 하드웨어의 각종 원리적인 부분이나 신경써야 할 부분에 대한 설명이 많이 나오더라고요. 당시로서도 좀 오래된 내용들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어쨌거나 어맛! 이건 사야 해! 라는 삘이 와서 벼르고 있다가 결국 구매했습니다. 그리하여 저는 바야흐로 컴덕의 길에 빠져들게 되었죠. 지금과 당시를 비교하면 절대적인 지식의 총량은 지금이 더 많겠지만(아마도?), 컴퓨터에 대한 열정은 당시가 오히려 화끈하지 않았나 싶어요. 어쨌든 그리하여 용돈을 모아 처음으로 메모리의 양을 2배로 늘려보기도 하고(그래봤자 128 MB밖에 안 되지만, 그것만으로도 윈도우 2000에서 차이가 나긴 했어요), AMD가 인텔보다 앞서 1 GHz의 벽을 넘겼다는 소식을 듣고 인터넷에 들어갔다가 [AMD Mania]라는 한국AMD 공식 팬사이트였던가 하는 곳도 발견해서 한동안 거기서 활동하고… 정말 오래된 이야기입니다.
  • profile
    기온      세상, 그 유쾌한 전장 2019.06.03 01:21
    저와 완전 같으시네요!
    무따기 영광도서에서 재밌게 읽고 아버지가 길벗에서 가져오셨고, 이후 매달PC사랑 구독했었습니다.
  • ?
    자칭 2019.06.03 01:32
    PC사랑이 요즘은 그냥 광고료받고 기사 실어주는 곳이 되었더라구요...
    How PC부터해서 PC사랑, PC라인 볼거리가 많았었는데요,,,,
  • profile
    캐츄미 2019.06.03 08:53
    예전엔 조립할때 점퍼 맞춰주는 재미가 있었는데 말이죠 ㅎㅎ
    오버클럭 배수제한도 없던시절
  • profile
    quadro_dcc 2019.06.03 10:21
    전 컴퓨터 길라잡이랑 전유성의 컴퓨터 일주일만 하면 시리즈?
    라고 하기도 뭣한게 이미 도스 볼장 다 본 상태에서 읽은 거지만 말입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10일] 3RSYS Socoool RC1000 쿨러를 드립니다 newfile 낄낄 2020.08.05 104
공지 이벤트 [5일] MSI 하니 여름 장패드를 드립니다 8 update 낄낄 2020.07.30 485
37615 잡담 알리에서 만년필만 26개 지른 사람 4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0.03.31 515
37614 잡담 벚꽃보러가고싶군여 4 file title: 귀요미knock 2020.03.31 139
37613 잡담 정리된 개학일정 17 주식왕 2020.03.31 421
37612 볼거리 외외로 방범용으로 좋은 동물 6 file 고자되기 2020.03.31 620
37611 등산로(장터) 아이패드 프로 9.7인치 등산로ㅡ 엽니다. 2 file Shana_KR 2020.03.31 625
37610 잡담 유달리 붉은 벛꽃은 시신이 묻혀 있다던데 7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0.03.31 499
37609 볼거리 주인도 못 풀 것 같은 금고 5 file Gorgeous 2020.03.31 666
37608 잡담 poin_:D님의 '그 스티커' 나눔인증 27 file 깍지 2020.03.31 259
37607 잡담 어제 인두기 오더라고오? 10 file 슈베아츠 2020.03.31 514
37606 볼거리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한국 추월 23 타미타키 2020.03.31 1035
37605 잡담 아래의 답없는 윈도우 10 제어판-디스플레이에 대... 6 file 책사랑벌레 2020.03.31 832
37604 볼거리 다크나이트 6 file title: 야릇한poin_:D 2020.03.31 472
37603 잡담 (잡담) 답없는 윈도우10 제어판... 8 file title: 야릇한Semantics 2020.03.31 690
37602 잡담 아버지에게 이런걸 짬당했습니다. 8 file 전기기사 2020.03.30 1003
37601 등산로(장터) 맥미니 2014 CTO 등산로 2 file 멘탈적분 2020.03.30 708
37600 잡담 요즘 듣는 노래 10 슈베아츠 2020.03.30 303
37599 등산로(장터) [등산로] 갤럭시 A8 2018 등산로 개장합니다 5 file Respect 2020.03.30 480
37598 잡담 마운트앤블레이드 : 배너로드가 얼리 엑세스로 출... 3 file NPU 2020.03.30 490
37597 잡담 어제 저녁에 SSD 핫딜 놓쳤네요... 5 해군은내사랑 2020.03.30 754
37596 잡담 과학동아를 나눔하였습니다. 2 file 책사랑벌레 2020.03.30 248
37595 잡담 코로나 경제위기? 그게 뭐죠 우걱우걱? 14 file 새벽안개냄새 2020.03.30 770
37594 볼거리 삼성의 세계정복용 맹견로봇? 15 file title: 문과호무라 2020.03.30 683
37593 등산로(장터) ME 개봉 PR2E 프린터 14 file title: 야릇한poin_:D 2020.03.30 519
37592 등산로(장터) 문화 상품권 2만원(1만원권+1만원권) 90% 가격으... 3 file DONST 2020.03.30 288
37591 잡담 요즘 만족하면서 쓰는 65w pd충전기 12 file 커피덕후 2020.03.30 675
37590 잡담 게이밍 체어 마땅한게 살게 없네요 14 file 소고기죽 2020.03.30 355
37589 잡담 집에 책이 너무 많아요. 38 file 책사랑벌레 2020.03.30 487
37588 잡담 모여봐요 동물의 숲 1 file 시로레이 2020.03.30 467
37587 잡담 안녕하세요, 신입이 아닌 신입입니다 (?) 47 file Shana_KR 2020.03.30 464
37586 잡담 보이스피싱 후기 13 file TundraMC 2020.03.30 5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9 170 171 172 173 174 175 176 177 178 ... 1427 Next
/ 1427

MSI 코리아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