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잡담
2019.08.16 23:27

영어학원에 대한 추억

profile
Veritas https://gigglehd.com/gg/5460483
구 Veritas / More Pain? More Pills.
조회 수 468 댓글 16

새로산 돌피니어로 음악들으면서 1시간동안 멍때리다가 떠오른 추억입니다.

 

대부분의 초딩들과 마찬가지로, 저 역시 영어학원에 다녔습니다.

처음으로 여름방학 동안 영어학원을 가게 되었을 때, 레벨테스트에서 이런 문제가 나오더라고요.

※ 대문자와 소문자를 알파벳 순서대로 쓰세요.

※ 다음 그림이 무엇을 뜻하는지 영어로 쓰시오. (Elephant 이런 단어들이 나온걸로 기억합니다)

※ 다음 상황에 맞는 말을 쓰시오.

등등...

나머지 문제들은 순조롭게 잘 끝났습니다. 근데 첫 번째 문제를 몰랐습니다.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음... 다음에 뭐였지?"

 

당시 저와 친했던 친구들이 영어학원에 다니기 시작한지라, 오랫만이라고 잘 지내냐고 말을 겁니다. 방해됩니다. 그러나 여기에 화내는것도 이상하잖아요. 뭐 남초딩들 수준이 다 거기서 거기지만...

그리고, 저는 자랑스럽게 나머지 문제들을 맞추고 1번 문제를 틀렸습니다. 

 

결과는 어떻게 되었냐고요?

젊어 보이는 여선생은 사실을 왜곡해가며 어머니께 전화해서 '학생이 시험 도중 다른 학생들과 떠들고 산만하며 알파벳 순서도 모르니 기초 교육이 필요하다' 라는 식으로 이야기했고 그 이후 결과는 뻔하죠.

image.png

 

 

이 이후로, "영어는 X같은 과목이며 지상에서 당장 사라져 버려야 한다" 라는 공식이 뇌속에 새겨졌습니다.

그당시 메탈 베이블레이드가 유행하던 시기라, 영어학원은 그저 친구들끼리 모여서 메탈팽이 시합하는 곳... 이었네요.

초딩 고학년때는 텝스니 어쩌니 다니다가 도저히 못 따라오겠어서 때려쳤습니다.

 

그리고, 저는 영어 알파벳 순서를 고1때 처음 알게 되었고 한글 자모 순서는 고등 문법을 배우면서 처음으로 알게 됩니다.

이건 뭔....

 

생각해보니 다 추억이네요.

물론 그때나 지금이나 변한 건 없습니다. 여전히 영어를 싫어하고 영문법 책은 도통 이해를 못하겠네요.

세계 표준어가 한국어였으면 좋겠습니다.

 

 



  • profile
    title: 이과새벽안개냄새      MBP 2015, iPhone XR, iPad Pro 10.5, PS4, XBO, Ryzen 2600, RX580   2019.08.16 23:32
    이런저런 글 쓰시는거 보면 영어 실력 상당하신거 같으시던데요..?
  • profile
    Veritas      구 Veritas / More Pain? More Pills. 2019.08.16 23:53
    중1 이후 영어를 그냥 포기했습니다.
    근데 미국 인터넷 문화라던지 각종 좋아하는 분야를 접하면서 저도 모르는 사이에 실력이 좋아지기는 한 것 같습니다.
    참 이상합니다. 제 인생에서 가장 이해할 수 없는 것 중 하나죠. 그게 어쩌다가 영어에 익숙해지게 되면서 된거같은데 음...
    일단 영어가 발음 면에서나 의미 면에서나 여러가지로 개떡같은 언어임은 FACT이고 어려운 것도 FAct이긴 하죠.

    하지만 여전히 영어가 싫습니다.
    혹자는 진로를 영어교사로 하라고 하지만 전 결사반대에요.
  • profile
    title: 이과새벽안개냄새      MBP 2015, iPhone XR, iPad Pro 10.5, PS4, XBO, Ryzen 2600, RX580   2019.08.17 00:14
    희한하신 케이스네요. 저는 취미 생활 하다보니 영어가 필요해서 자주 쓰고 그러다보니 흥미가 붙은 케이스인데 반대로 영어를 싫어하시는데도 실력이 상당히 좋으신거 보니..
  • profile
    Veritas      구 Veritas / More Pain? More Pills. 2019.08.17 00:17
    일상생활에서 국어를 사용하면서도 국문법이나 문학 공부를 싫어하는 사례랑 비슷한 것 같습니다.
    영어 자체에 관심은 꽤 있지만, 굳이 영어로 조사하고 영어로 쓰려니 효율성도 떨어지고 불편하기도 한데 더 넓은 지식을 위해서는 할수없이 해야되고... 이런거죠.

    간단하게 말해서 애증의 관계인데, 대부분의 경우 애보다는 증이 더 차지하는군요.
  • profile
    애플쿠키      2020년 목표는 저금! 또 저금! 2019.08.16 23:33
    맞습니다! 영어는 언제나 새롭고 어렵게 느껴져요. 그래서 저도 한국어가 좋습니다. ㅎㅎ 러시아에 태어났으면...불편했을듯...ㅠㅠ
  • profile
    판사      흑우 2019.08.16 23:33
    전 중2 이후로 영어 학원 다닌 적이 없었습니다. 그렇대도 어때요 뭐든 잘하면 됐지.
  • profile
    title: 월급루팡달가락 2019.08.16 23:47
    좋은 선생님을 만나는 것은 늘 어려운 것 같습니다. 그냥 잘하는 애들을 골라 받아서 좋은 성적을 내는데 포커스를 맞추는 곳이 대다수라, 현실에서 아이를 위해 좋은 방침을 가진 학원 찾기도 어렵더라구요. 암튼, 초등생보고 고등학생같은 집중력을 요구하는 선생은 고학년 가르쳐야죠. 저학년을 담당하는 그 선생의 자질이 적합하지 않은겁니다.
  • profile
    title: 이과이카무스메      숲속라키입니다 / ikamusume.moe / ika-musume.moe 2019.08.16 23:51
    단어 외우는 게 참 극혐이라 영어학원은 다들 조금 다니다 개같다고 때려쳤고 7월 초에 편입학원도 매일 단어 450개쯤 외워야 하는 통에 3일간 타이레놀 연속으로 빨고 그냥 일주일만에 때려쳤읍니다. 단어 200개 넘게 들어가니 실제로 머리가 아프더라구요.

    그래도 수능이나 토익이나 심지어 편입 영어도 딱히 문제는 없더군요.
  • profile
    Veritas      구 Veritas / More Pain? More Pills. 2019.08.16 23:54
    지금 성적 꼬라지 때문에 저도 편입 보게 될것 같네요. 진짜 jijap으로 떨어져버릴 가능성도 있어서..
    난이도가 장난 아니라는 소리가 있던데 실제 경험자로써 어떤가요?
  • profile
    title: 이과이카무스메      숲속라키입니다 / ikamusume.moe / ika-musume.moe 2019.08.16 23:55
    적성고사 언리미티드 얼티밋 에디숀이라고 보심 됩니다. 그 이상 이하도 아닙니다. (면접은 별개)

    물론 지금은 걍 때려치고 다른 거 하고 있읍니다. 올해는 학습 의지자체가 안 나네요. 동기부여가 되야 하는 법인데 학교 공부가 더 잼잇읍니다.
  • profile
    title: 하와와이루파      워라벨을 꿈꾸는 통신 같지 않은 통신직종에 종사하는 어른이입니다.... 2019.08.16 23:55
    세상을 살면서 느끼는 점이지만.... '영어를 배우는 건 한국에서 살아남기 위한 수단 중 하나' 라는 것을
    깨닫고 있지요 ㅠㅠ 한글이 세계 최고의 언어임에는 틀림없지만 현재 세계의 패권을 쥐락펴락
    하는 국가가 천조국인지라....
    참고로 언어습득능력은 선천적인 요소가 강한 듯 합니다.
    학원 안다니고도 스펀지처럼 저절로 습득이 되는 경우도 있고.. 별별 것을 다 시도해봐도 습득이 잘 안되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까요.
    저도 후자의 경우입니다. 일본어는 어느정도 잘 습득했는데 영어는 잘 안되네요 ㅠㅠ
  • profile
    Veritas      구 Veritas / More Pain? More Pills. 2019.08.17 00:00
    저는 하루빨리 일본어를 잘하고 싶어요.
    영어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읽고 해석하거나 듣고 이해하는데는 문제 없었으면 좋겠는데 1945자의 한자가 발목을 잡습니다 ㅠㅠ
  • ?
    레이지버드      i5-8400 / EVGA Z370 Classified K / G.Skill DDR4 3600MHz CL15 XMP / Inte... 2019.08.17 00:04
    고딩때 영어학원 몇번 탈주하니 부모님도 저도 영어를 완전히 포기했는데, 정작 지금은 외국인들하고 영어로 채팅하면서 게임하고 대학원에서 논문 읽고 쓰고... 왜 영어를 미리 배워야하는지 뼈저리게 느끼고 있네요.
  • profile
    GoULT      아톰학대자 2019.08.17 00:13
    철저하게 수능영어로 길들여져서 현역, 재수때는 문제 풀면서 실시간으로 트릭, 함정까지 다 분석했는데 정작 회화는 한마디도 못해여... 지금은 리딩도 그냥 전공 원서 무리없이 읽을 정도로 퇴화하고 리스닝, 스피킹은 절망..
  • ?
    Porsche911 2019.08.17 00:22
    저는 어머니가 신문물에 경도되었는지 아님 걍 치맛바람인지 몰라도 어느 대학에서 차린 원어민과 회화 위주로 굴리고 교재도 미국 직수입만 쓰고 교사들 경력도 그 당시 유행하던 원어민 학원과 다르게 어중이 떠중이 외국인 안쓰는 학원을 다녔었는데 저도 여기서 한거랍시곤 친구들이랑 음료수 뽑아먹고 게임보이 한 기억밖에 없는데 막상 곰곰히 생각해보면 여기서 조금이나마 외국인들이랑 뭐라도 지껄이다보니 그나마 외국인 만났을때 되도 않는 말이라도 지껄일 능력이 생긴게 아닌가 싶습니다.

    아쉽게도 이 좋은 학원을 중학교때 때려쳤네요. 그러곤 특목고를 한트럭씩 보내고 토플 iBT 평균이 110점이니 하는 무시무시한 학원에 갔다가 하루에만 단어를 100단위씩 외우게 하는 통에 흥미를 잃기 시작했는데 부모님의 생각엔 여기도 대형 학원이라 관리가 잘 안되는것 같다는 판단 하에(제가 친구랑 땡땡이 치고 PC방을 갔는데 그걸 부모님한테 대대적으로 알리더라구요.) 어떤 미국에서 듣보잡 체대 졸업한 금수저 아들내미가 하는 학원에 갔다가 교과서를 못외웠다는 이유만으로 각목으로 30대를 맞은 이후로 영어에 대한 흥미는 싸그리 몽땅 날아갔네요. 이 이후로 고등학교 졸업할때까지 영어학원은 결코 다닌일이 없었습니다.

    뭐 지금은 토익이라는 영어시험을 빙자한 찍기시험을 하느라 고생중이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학 1,2학년때 어학 공부좀 틈틈이 해놓을껄 하는 후회는 있지만 중, 고등학교때 학원에서 못한거랑 학원 안다닌것에 대해선 결코 후회하지 않습니다. 아무튼 다음주에 시험이 있는데 제가 원하는 점수대를 달성하게 된다면 그 이후로는 제가 늘 부족함을 느끼는 회화 내지는 문법만을 공부하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 profile
    title: 문과3등항해사      오늘도 꿈과 희망을 가지고! 맛있는 식사가 기다린다! 투쟁! 2019.08.17 00:53
    리딩은 최악인데 리스닝은 되고 스피킹은 불편하지 않을 정도인데 친구들이 어떻게 수능을 치고 컴퓨터 하는지 다들 물어봐요.
    저의 마음의 소리: '나도 몰라'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벤트 [발표] 시소닉 코어 시리즈 파워 서플라이 필드 ... 1 update 낄낄 2020.02.21 168
공지 이벤트 [발표] MSI 용용이 자석 세트 2 낄낄 2020.02.20 64
공지 공지사항 바이럴 차단: 첫차, 해커스 61 file 낄낄 2020.02.12 1364
31835 잡담 단풍이 물들기 시작했네요. 8 file 아즈텍 2019.09.19 307
31834 볼거리 잔업이 너무 많아 힘듭니다 9 file 고자되기 2019.09.19 800
31833 잡담 삼성이 뻥을 치진 않았네요. 5 file 가우스군 2019.09.19 2172
31832 잡담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착용하고 첫 운동 38 file title: 순수한Rufty 2019.09.19 862
31831 잡담 블랙박스를 보는중인데... 30 file 슈베아츠 2019.09.19 889
31830 잡담 인텔 서비스센터 일 잘하네요 23 복숭아즙 2019.09.19 870
31829 잡담 제 G5의 수난 7 title: 문과3등항해사 2019.09.19 506
31828 이벤트 [발표] MSI 용용이 거치대 1 낄낄 2019.09.19 138
31827 가격 정보 [아마존] Elgato Thunderbolt 3 Mini Dock 61.97달러 5 낄낄 2019.09.19 505
31826 잡담 구글 데이터센터 내년에 한국에도 생기는데... 6 TDKR 2019.09.19 784
31825 잡담 처음으로 큰 화면을 써보네요 24 title: 문과3등항해사 2019.09.19 642
31824 잡담 비트세이버 첨 해봤네요.. 19 title: 폭8허태재정 2019.09.19 799
31823 잡담 [고전] 가장 효과적인 삭제 방지 12 file Veritas 2019.09.19 1018
31822 잡담 리퀴드 익스트림은 프로랑은 다른 주둥아리(?)를 ... 3 file 파란진주 2019.09.19 730
31821 잡담 밤중의 충동구매(2) 6 file title: 이과이카무스메 2019.09.19 651
31820 잡담 유튜브 노멀라이저를 꺼주는 프로그램이 있었네요! 8 file title: RGB뚜까뚜까 2019.09.18 950
31819 잡담 알리 카드 취소 보통 얼마 걸리는지 아시는 분 계... 10 title: 순수한Rufty 2019.09.18 528
31818 볼거리 신성로마제국 황제가 선물한 갑옷 3 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9.09.18 939
31817 잡담 TV 프로그램에서 의외로 자주 사용하는 BGM 4 file Veritas 2019.09.18 637
31816 잡담 으아..전철에서 못내렸습니다. 9 title: 흑우가네샤 2019.09.18 508
31815 볼거리 기숙사 와이파이 이름 9 file title: 하와와쿠민 2019.09.18 1067
31814 잡담 17호 태풍 탄생직전입니다.. 2 file title: 폭8poin_:D 2019.09.18 572
31813 잡담 서울에서는 월 120만원이면 어찌 살겠네요. 25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9.09.18 874
31812 잡담 POS 작동 소감 8 file 알파 2019.09.18 582
31811 잡담 방금 뉴스속보로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가... 11 Lazcos_043 2019.09.18 680
31810 잡담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수령했습니다. 17 file title: 순수한Rufty 2019.09.18 1059
31809 잡담 대기열은 소중하니까요 7 file quadro_dcc 2019.09.18 527
31808 볼거리 "엄마, 이거 이거 이거..." 6 file Veritas 2019.09.18 842
31807 볼거리 대전 3대 돈가스 8 file title: 월급루팡호무라 2019.09.18 832
31806 잡담 지도는 카카오맵이 가장 좋네요 18 file title: 이과무명인사 2019.09.18 6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3 164 165 166 167 168 169 170 171 172 ... 1229 Next
/ 1229

최근 코멘트 30개
yyang
01:19
Semantics
01:04
호무라
01:03
호무라
01:02
FactCore
00:57
파이어프로
00:49
검사
00:48
FactCore
00:45
FactCore
00:44
FactCore
00:44
catdaddy
00:40
포인트 팡팡!
00:40
나르번
00:40
호무라
00:38
센트레아
00:35
나르번
00:34
나르번
00:33
나르번
00:32
나르번
00:29
나르번
00:29
Adora27
00:27
망극이
00:22
미쿠미쿠
00:18
쿤달리니
00:18
라데니안
00:17
미쿠미쿠
00:15
쿤달리니
00:11
애플쿠키
00:10
미주
00:07
애플쿠키
00:06

지원아이앤씨
쓰리알시스템
MSI 코리아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