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기글하드웨어기글하드웨어

커뮤니티 게시판 : 아주 기본적인 네티켓만 지킨다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게시판입니다. 포럼에서 다루는 주제는 각각의 포럼 게시판을 우선 이용해 주시고, 민감한 소재는 비공개 게시판이나 수상한 게시판에, 홍보는 홍보/외부 사용기 게시판에 써 주세요. 질문은 포럼 게시판의 질문/토론 카테고리를 사용해 주세요. 2016년 7월 이전의 글은 다음 링크를 참조하세요. 구 커뮤니티 게시판 / 구 공지사항 게시판 바로가기


  • profile
    캐츄미 2019.06.02 23:24
    이리죽으나 저리죽으나..
  • profile
    title: 하와와이루파      워라벨을 꿈꾸는 통신 같지 않은 통신직종에 종사하는 어른이입니다.... 2019.06.02 23:27
    뼈를 때리는 묵직한 내용의 만화네요 ㅎㅎ
    현대의 패배주의에 찌든 청년들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군요.
    아마 보수 성향이 있는 작가인가봅니다.
    (사실 저는 마음에 듭니다. 사실을 그린 것이니 풍자만화가 되겠군요)
  • ?
    mnchild 2019.06.02 23:33
    용사가 나올만하면 흠을 잡아서 묻어버리는게 헬조선 문화죠. 네티즌들이 그동안 모함해서 묻어보린 유망한 중도 정치인들이 한둘이 아니죠. 잘 봤습니다.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19.06.02 23:38
    모난 돌이 정 맞는다 라는 속담이 콕 찝어주죠 ㅋㅋ
  • profile
    title: 흑우FactCore      Fact Bomber 2019.06.02 23:39
    가만히 있으면 중간은 간다. 모난 돌이 정 맞는다 등등 이런 상황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만화군요.
  • profile
    title: 귀요미카토메구미      카토릭교 신자 입니다.! 카토는 언제나 진리 입니다. 2019.06.03 00:04
    만화 잘 그렸네요.
  • profile
    슬렌네터      Human is just the biological boot loader for A.I. 2019.06.03 00:49
    햐 적절히 반영햇네요 -.-
  • profile
    title: 폭8청염 2019.06.03 01:12
    제가 헬조센이란 단어를 싫어하는 이유를 잘 표현해줬네요.
    세상이 힘들다고 투덜거리는 데, 다 양보해서 설령 그 말이 맞다고 치더라도
    다른 사람들까지 패배주의에 찌들게 하는게 가장 문제라고 봅니다.

    혼자 힘들면 혼자 그냥 힘들다고 끌어안고 끙끙대던지,
    왜 패배주의를 널리널리 퍼트려서 상황 개선에 훼방을 놓는지 모르겠달까요.
  • profile
    기온      goo.gl/9yu9I1 2019.06.03 01:17
    디시 특유의 과장법도 제법 있군요
  • profile
    title: 착한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6.03 04:01
    현 세태를 까는건 좋습니다. 이부분은 성향 차이가 있으니 더 말 안하겠습니다.

    그런데 패배주의라… 무엇에 대한 패배주의죠? 어떻게 하면 그 패배주의를 극복할 수 있죠?

    깨어있는(웃음) 작가는 용사를 알아보지만 패배주의에 빠진 자들은 용사를 부정.
    작가조차 용사가 마왕을 물리치고 평화와 번영을 가져온다는 신화를 믿고 있는데...
    그 신화, 3년 전에 불살라졌습니다. 잔넨-
    그러고도 용사를 찾는데, 현실은 RPG도 아니고 용사도 없어요.
    전제 자체가 틀렸는데 답이 나올리가.

    문제도 명확히 하지 못하고 해결책도 제시하지 못하면서 패배주의에 빠진 청년들이 문제라고?
    '아무튼 난 저 패배자들과는 다름' 이라고 들리는군요. 지도 결국 개돼지들과 다를거 하나 없으면서.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3 11:01
    3년 전이면 촛불시위와 박근혜 탄핵을 말하는 거지요?
  • profile
    title: 착한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6.03 11:23
    평화와 번영을 가져온 군사독재(구역질)의 적장자의 승리로 완성되었어야 할 신화가
    국민들의 고혈로 치장했던 민낱을 까보이며 처참하게 개발살났죠.

    https://youtu.be/cEuU64Zt4B0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3 11:33
    그러고보니 벌써 3년이나 지났나요. 아니다, 국회에서 박근혜가 탄핵당한 것이 2016년 12월이고 헌법재판소에서 확정된 것이 2017년 3월이니 아직 만으로는 3년이 채 되지 않았군요.
  • profile
    title: 가난한허태재정      운동운동운동~ 2019.06.03 04:38
    안되는 이유만 찾고 그것만 보려는 사람들이네요,
    처음부터 준비도 안 하면서 핑계만 찾는?
  • profile
    title: AMD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6.03 09:34
    보수 성향의 만화가네요.
    뭐 그건 문제가 아니고, 저 사람이야말로 패배주의에 빠져 있네요. 국개론이랄까요.
    먼저 이 만화가가 등장시킨 마왕부터가 무엇을 뜻하는지 모르겠고(정확히는 짐작가지만 은근히 불순하군요), 지금 한국은 민주주의 사회입니다.
    사람들을 설득시키고 동의를 얻거나 다수의 지지를 받아야 영웅이 되는 시대입니다. 용사는 일단 다수의 민중을 설득해야 합니다. 논리를 갖춰 주장하고, 지지자를 늘리고 반대파를 줄여야죠. 그럴 능력이 없이 무작정 나를 따르라 한다면 뭘 믿고 따릅니까. 그리고 정 그럴 능력이 없다면 왕이나 장군에게 가서 설득을 할 수도 있는데 왜 안합니까. 그리고 무작정 죽으러 뛰어가는 것도 어리석음의 극치.
    만화가는 민중들을 그저 무능하고 남의 뒷퉁수에 대못을 박으면서 영웅을 갈망하는 존재로 그리는데, 그렇게 민중을 생각하는 사람은 바로 독재자나 파쇼들이었습니다.
    뭐, 그 전에 위기를 영웅이나 엘리트가 중심이 되어 해쳐나가야 한다는 전제부터가 너무나 낡았지만 그건 빼죠.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3 11:18
    저는 왠지 영화 <더티 해리>가 “시대에 위기와 공포를 느낀 보수 세력의 무의식을 반영하고 있다”고 분석하던 영화평이 문득 떠오르더라고요. 물론 이 만화를 그 영화에 갖다댈 수는 없겠습니다만…
    사실 저는 집단에 임박한 위기가 존재한다면 이를 헤쳐 나갈 소수의 구심점이 있어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합니다. 왜냐하면 진짜 위기라는 것은 대응해야 할 시간이 촉박한 법인데, 의사결정이 조금이라도 늦어지는 것은 그만큼 치명적일 수 있으니까요. 문제는 권력자들이 자기 권력을 강화하고 사람들의 눈을 모순으로부터 돌리기 위해 어떠한 적을 설정하고 이를 통해 의도적으로 위기감을 끌어올리는 수법을 옛날부터 자주 써먹어왔다는 점이죠. 완전 양치기 소년 수준…
  • profile
    title: 착한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6.03 11:51
    그러니까 권력에 대한 감시와 견제가 필요한거고
    그 행사를 근본적으로 틀어막는 정혐이야말로 민주주의의 암세포인겁니다.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3 11:58
    그거야 물론이죠. 감시와 견제가 없거나 미약한 권력이 반드시 부패한다는 건 우리나라의 사법부만 봐도 알 수 있으니까요.
  • profile
    title: AMD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6.03 11:55
    위기 때 구심점이 있어야 하는 건 저도 동의합니다. 하지만, 급박한 위기를 극복하라고 국가가 있고, 그 안에 팔과 다리로서 군대와 관료조직이 존재합니다. 만화의 용사는 정 설득할 시간도 없을 정도로 급박하다면 이러한 위기 극복 수단을 사용했어야죠. 그런 기구가 유명무실해서 구심점이 될 사람이 필요한 거라면 더더욱 그만한 카리스마와 리더십, 능력이 필요하죠. 그걸 증명해 보여야 사람들이 믿고 따를 겁니다.
    브레히트가 말했듯 가장 이상적인 것은 영웅이 필요없는 사회입니다. 영웅이 필요할 위기도 없고, 위기가 있어도 모든 사람이 영웅이라면 위기는 쉽게 극복됩니다.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3 12:03
    사람들을 설득하지 못한 상황에서 아무런 대책 없이 무작정 마왕에게 달려들었다 허무하게 죽었다는 내용에서 답답함을 느낀 게 저만 그런 게 아닌 것 같군요. 만화가가 말하고자 하는 의도는 용사 자체보다는 사람들의 태도 쪽에 있겠습니다만서도.
  • profile
    title: AMD호무라      운명은 분명 바꿀 수 있어! 2019.06.03 13:37
    그 전에 이 작가는 마왕=문재인 대통령, 마왕근=문재인 지지자로 비유한 건 아닌가 의심스럽습니다.
  • profile
    title: 착한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6.03 13:42
    저 마왕군 설정은 별 상관 없는 내용인데 저렇게까지 자세히 설명한거 보면 빼박이죠.
    작가 전작들 보니까 딱 나오더군요.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3 13:50
    저는 마왕 세력은 래디컬 페미니즘 및 페미코인 탑승자, 왕국 사람들은 여성들에 비해 유의미한 정치 세력으로서 결집하지 못하는 젊은 남자들, 용사는 성재기를 비유한 것이 아닌가 해석했어요. 뭐 실제로는 성재기가 페미니즘에게 달려들었다 죽었다고 보기에는 뭣합니다만.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와! 내가 흑우다! 2019.06.03 10:33
    오히려 전 한탕하려다가 폭망한 비트코인 개미를 보는 느낌인데...
  • profile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03 12:04
    이건 솔직히 제가 상상도 못한 감상입니다.
  • profile
    title: 흑우슈베아츠      와! 내가 흑우다! 2019.06.03 13:35
    용사가 너무 해결책없이 막나가는게 좀... 그리고 패배주의라기보단 로우리스크를 지향한다고 봐야...
  • ?
    타미타키 2019.06.03 12:17
    참 이렇게 보면 이리 보이고 저렇게 보면 저리보이니 뭐라고 말을 하기 참 그렇네요 (。-`ω´-)
  • profile
    title: 착한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6.03 12:19
    저야 뭐 이번엔 판단 재료가 있어서 저렇게 말합니다만 피카츄 배는 언제나 옳습니다.
  • ?
    타미타키 2019.06.03 12:41
    여기는 이런 소리 한다고 특정사이트 회원으로 몰아가진 않아서 좋군요. 피카츄 배나 더듬습니다. (。-`ω´-)
  • ?
    고자되기 2019.06.03 12:49
    요즘은 마왕을 타도 한다고 나선자들이 마왕의 권좌에만 관심이 있던데 한번 더 속아줄리가 없죠.
    판타지게임 용사야 마왕만 잡으면 엔딩인데 현실에서는 왕까지 하는게 문제인거 같기도.

    믿어준자들에게 패배를 하도 당하다보니 패배를 주의하는 사람들이 된겁니다.
    패배주의자가 아니라.
  • profile
    여량      외노자에요. 2019.06.03 23:57
    요즘은 마왕이 없어서 마왕에 대한 정의를 새롭게 쓰는 시대라서요.
    저도 생각지 못한 독재의 새로운 정의가 등장하는 걸 보고 깨달았죠.
  • ?
    포인트 팡팡! 2019.06.03 23:57
    여량님 축하합니다.
    팡팡!에 당첨되어 5포인트를 보너스로 받으셨습니다.

작성된지 4주일이 지난 글에는 새 코멘트를 달 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692 방구차 호구와트 기숙사 방구챠 2 file title: 용사님까마귀 2019.06.13 215
28691 방구차 호그와트 기숙사 테스트 file title: 명사수증강가상 2019.06.13 211
28690 방구차 호구와트 기숙사 테스트 file 아즈텍 2019.06.13 176
28689 방구차 호구와트 기숙사 테스트 1 file 얄딘 2019.06.13 260
28688 잡담 g7쓰다 너무 짜증나서 아이폰으로 갈아탔네요 15 에이엔 2019.06.13 615
28687 방구차 호그와트 기숙사 테스트 2 file 벨드록 2019.06.13 442
28686 볼거리 요즘 최신 폰 카메라들의 프로세싱 성능 12 file title: 귀요미Rufty 2019.06.13 924
28685 잡담 덥읍니다.. 4 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2019.06.13 206
28684 잡담 3950x이 9980xe을 넘는다구요? 2 file 타미타키 2019.06.13 601
28683 잡담 기글 방구차가 무슨 의미인가 했네요 7 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2019.06.13 352
28682 잡담 iPhone SE에 iOS13 Beta를 올렸습니다. 12 file title: 고양이쿠민 2019.06.13 812
28681 잡담 레몬이 소화에 좋긴 한거 같네요. 7 file title: 공돌이가네샤 2019.06.13 406
28680 잡담 뜬금없이 파폭 보안버그가 메일로와서 당황했습니다. 5 file 엠폴 2019.06.13 498
28679 잡담 7만키로 돌파 16 file 용산급행 2019.06.13 501
28678 볼거리 홍콩 시위를 보는 한 한국 언론 근황 7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6.13 1120
28677 잡담 홍콩 시위 근황 2 file title: 문과새벽안개냄새 2019.06.13 554
28676 방구차 저도 mds tool.. 1 file 하뉴 2019.06.13 146
28675 잡담 iptime NAS 중고가 싸네요. 3 title: AMD호무라 2019.06.13 546
28674 잡담 노트북 바이오스 비번 설정한적이 없는데 비번이 ... 6 오버쿨럭커 2019.06.13 570
28673 방구차 모닝 mdstool 방구차 1 file Yukirena 2019.06.13 190
28672 잡담 휴대용 윈도우 디바이스는 이제 포깁니다 5 file title: 17세quadro_dcc 2019.06.13 472
28671 방구차 mdstool방구차 탑승해봐요~ file 니즛 2019.06.13 126
28670 볼거리 한국 인터냇의 현실 23 file title: AMD호무라 2019.06.13 999
28669 방구차 mdstool... 제가 직접 한 번 해보겠습니다...! 2 file title: 흑우FactCore 2019.06.13 189
28668 등산로(장터) e5-2643v2 6코어 시피유2개, 듀얼보드, ecc램 팝니다 4 file 5기가바이트 2019.06.13 623
28667 등산로(장터) 가격인하 판매 5 file title: 고양이스파르타 2019.06.13 597
28666 방구차 mdstool 방구차는 저도 한번 탑승해보겠습니다. file title: 컴맹celinger 2019.06.13 138
28665 방구차 제 맥북은 왜 초록색이 많은건지 10 에이엔 2019.06.13 440
28664 방구차 1903 패치 // 이건 방구차로 가야겠지요 3 file 타이키 2019.06.13 324
28663 볼거리 하나쯤 있으면 재미있을 것 같은 장난감 5 title: 컴맹쮸쀼쮸쀼 2019.06.13 4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3 164 165 166 167 168 169 170 171 172 ... 1124 Next
/ 1124

최근 코멘트 30개
poin_:D
06:53
poin_:D
06:52
poin_:D
06:47
BEE3E3
06:27
깍지
06:27
로리링
06:24
화성
06:23
poin_:D
06:20
poin_:D
06:19
poin_:D
06:15
poin_:D
06:03
화성
05:46
애플쿠키
05:26
새벽안개냄새
04:25
PHYloteer
03:59
타미타키
03:35
아라
03:13
아라
03:12
슈베아츠
03:10
0.1
03:04
0.1
03:03
노예MS호
02:37
FactCore
02:32
PHYloteer
02:30
오므라이스주세요
02:30
그게말입니다
02:16
GTX야옹이
02:10
기온
02:10
GTX야옹이
02:08
기온
01:49

지원아이앤씨
MSI 코리아
쓰리알시스템

공지사항        사이트 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신고와 건의


기글하드웨어는 2006년 6월 28일에 개설된 컴퓨터, 하드웨어, 모바일, 스마트폰, 게임, 소프트웨어, 디지털 카메라 관련 뉴스와 정보, 사용기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개인 정보 보호, 개인 및 단체의 권리 침해, 사이트 운영, 관리, 제휴와 광고 관련 문의는 이메일로 보내주세요. 관리자 이메일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